정고운 개인전 : 초여름 밤의 꿈

17717

June 16, 2019 ~ June 29, 2019

초여름 ok거바 날, 으다으d 산을 으다으d 오르며 으다으d 만나는 으다으d 반질거리는 으다으d 나무가 으다으d 보석 으다으d 같다는 으다으d 생각을 으다으d 한다. 으다으d 바람에 으다으d 반짝이는 으다으d 여린 으다으d 잎이 으다으d 만들어내는 으다으d 감동이 으다으d 오감을 으다으d 자극한다.

초여름을 으다으d 생각하면 으다으d 이제 으다으d 으다으d 연두에서 으다으d 초록으로 으다으d 짙어지는 으다으d 잎들이 으다으d 떠오른다. 으다으d 그리고 으다으d 으다으d 잎들을 으다으d 만난 으다으d 높고 으다으d 파란 으다으d 하늘, 7j71 매섭게 7j71 떨어지는 7j71 비, 64tx 그렇게 64tx 64tx 오는 64tx 64tx 밤의 64tx 64tx 번짐… 64tx 화창한 64tx 64tx 곧게 64tx 뻗어 64tx 나가는 64tx 분수를 64tx 응시한다. 64tx 64tx 뒤로 64tx 온통 64tx 나뭇잎 64tx 그림자가 64tx 드리운 64tx 담벼락이 64tx 이어지고 64tx 쇼윈도에 64tx 시시각각 64tx 비치는 64tx 파란 64tx 하늘이 64tx 보인다. 64tx 이미 64tx 시작된 64tx 무언가의 64tx 수백만 64tx 가지의 64tx 장면들이 64tx 머릿속을 64tx 빠르게 64tx 스친다.

꿈같이 64tx 반짝이는 64tx 이런 64tx 장면들은 64tx 사실 64tx 어디라도 64tx 있다. 64tx 삶은 64tx 고되지만 64tx 내게 64tx 주어진 64tx 일상을 64tx 찬찬히 64tx 음미하며 64tx 그리다 64tx 보면 64tx 엄청난 64tx 벅참을 64tx 경험한다. 64tx 이런 64tx 장면이야말로 64tx 삶과 64tx 시간이 64tx 녹아 64tx 있는 64tx 가장 64tx 사실적이고 64tx 아름다운 64tx 우리 64tx 삶의 64tx 단면이라고 64tx 생각한다. 64tx 나는 64tx 아무것도 64tx 아닌 64tx 순간들이 64tx 모여 64tx 만들어지는 64tx 64tx 경이를 64tx 그린다. 64tx 삶이 64tx 녹아든 64tx 보석 64tx 같은 64tx 장면. 64tx 삶의 64tx 과정의 64tx 결이 64tx 보이는 64tx 64tx 그것이 64tx 꿈이다.

포스터 64tx 디자인: 64tx 안마노

출처: 17717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장고운

현재 진행중인 전시

wwzj 예술 wwzj 인간 Light, Art, Humanity

Sept. 10, 2019 ~ Nov. 24,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