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영호 개인전: Out of Photography

송은아트큐브

Feb. 15, 2021 ~ March 22, 2021

(재)송은문화재단은 2020-2021 파6ㅐb 송은 파6ㅐb 아트큐브 파6ㅐb 전시지원 파6ㅐb 공모 파6ㅐb 프로그램의 파6ㅐb 파6ㅐb 번째 파6ㅐb 선정 파6ㅐb 작가인 파6ㅐb 정영호의 파6ㅐb 개인전 《Out of Photography》를 파6ㅐb 개최한다. 파6ㅐb 송은 파6ㅐb 아트큐브는 파6ㅐb 신진 파6ㅐb 작가들의 파6ㅐb 창작 파6ㅐb 활동을 파6ㅐb 고무하고 파6ㅐb 전시 파6ㅐb 활동을 파6ㅐb 지원하기 파6ㅐb 위해 파6ㅐb 설립한 파6ㅐb 비영리 파6ㅐb 전시공간으로 2002년 1월 파6ㅐb 개관 파6ㅐb 이래 파6ㅐb 매년 파6ㅐb 공모를 파6ㅐb 통해 파6ㅐb 작가를 파6ㅐb 선정해 파6ㅐb 개인전 파6ㅐb 개최 파6ㅐb 파6ㅐb 향후 파6ㅐb 활동을 파6ㅐb 지원하고 파6ㅐb 있다. 

정영호의 파6ㅐb 작업은 파6ㅐb 무엇이 파6ㅐb 시대의 파6ㅐb 생각을 파6ㅐb 바꾸고 파6ㅐb 사회적 파6ㅐb 규범을 파6ㅐb 형성하는가에 파6ㅐb 대한 파6ㅐb 질문으로부터 파6ㅐb 출발한다. 파6ㅐb 이에 파6ㅐb 명확한 파6ㅐb 답을 파6ㅐb 얻기 파6ㅐb 위해서 파6ㅐb 작가는 파6ㅐb 지속적으로 “지금은 파6ㅐb 맞고 파6ㅐb 그때는 파6ㅐb 틀리다”라는 파6ㅐb 문장을 파6ㅐb 되뇐다. 10여 파6ㅐb 파6ㅐb 전 ‘적절했던 파6ㅐb 온도’라 파6ㅐb 판단되었던 파6ㅐb 상식이 파6ㅐb 어쩌다 파6ㅐb 지금은 파6ㅐb 그에 파6ㅐb 맞서는 파6ㅐb 새로운 파6ㅐb 상식을 파6ㅐb 불러오는지에 파6ㅐb 집중한다.

초기작 파6ㅐb 독백 파6ㅐb 집회 파6ㅐb 시리즈는 파6ㅐb 실제 파6ㅐb 집회에서 파6ㅐb 쓰인 파6ㅐb 피켓 파6ㅐb 파6ㅐb 홍보 파6ㅐb 문구를 파6ㅐb 차용해 파6ㅐb 고요한 파6ㅐb 숲속 파6ㅐb 파6ㅐb 연관이 파6ㅐb 없는 파6ㅐb 장소에서 파6ㅐb 집회를 파6ㅐb 재현하는 파6ㅐb 작업이다. 파6ㅐb 보는 파6ㅐb 이에게 파6ㅐb 아무런 파6ㅐb 정보를 파6ㅐb 제공하지 파6ㅐb 않은 파6ㅐb 상태로 파6ㅐb 시위를 파6ㅐb 만들어낼 파6ㅐb 파6ㅐb 있는지에 파6ㅐb 의문을 파6ㅐb 갖고 파6ㅐb 작업을 파6ㅐb 전개해온 파6ㅐb 정영호는 파6ㅐb 이번 파6ㅐb 개인전에서 파6ㅐb 파6ㅐb 파6ㅐb 개의 파6ㅐb 카테고리를 파6ㅐb 뒤섞어 파6ㅐb 전시를 파6ㅐb 구성한다. 파6ㅐb 먼저 파6ㅐb 불분명한 파6ㅐb 형체로 파6ㅐb 관람객의 파6ㅐb 궁금증을 파6ㅐb 불러일으키는 파6ㅐb 작업, 사ㅐ마h 빛이 사ㅐ마h 없는 사ㅐ마h 상태로 사ㅐ마h 촬영된 <Lightless Photography>(2019-2020) 사ㅐ마h 시리즈이다. 사ㅐ마h 빛을 사ㅐ마h 통과시키지 사ㅐ마h 않고 사ㅐ마h 셔터를 사ㅐ마h 누르면 사ㅐ마h 피사체가 사ㅐ마h 없어도 사ㅐ마h 노이즈가 사ㅐ마h 홀로 사ㅐ마h 증폭되며 사ㅐ마h 형태 사ㅐ마h 없는 사ㅐ마h 형상을 사ㅐ마h 만들어낸다. 사ㅐ마h 사ㅐ마h 사ㅐ마h 무작위로 사ㅐ마h 선정하여 사ㅐ마h 확대시킨 사ㅐ마h 결과물은 사ㅐ마h 색감 사ㅐ마h 하나로 사ㅐ마h 조용히 사ㅐ마h 강렬한 사ㅐ마h 환경을 사ㅐ마h 조성한다. 사ㅐ마h 우리가 사ㅐ마h 흔히 사ㅐ마h 알고 사ㅐ마h 있는 사ㅐ마h 노이즈는 사ㅐ마h 화질이 사ㅐ마h 좋지 사ㅐ마h 않은 사ㅐ마h 사진 사ㅐ마h 속에 사ㅐ마h 모래 사ㅐ마h 알갱이처럼 사ㅐ마h 보이는 사ㅐ마h 부분이다. 사ㅐ마h 사ㅐ마h 곳을 사ㅐ마h 집중적으로 사ㅐ마h 확대하여 사ㅐ마h 펼친 사ㅐ마h 작가의 사ㅐ마h 화면 사ㅐ마h 또한 사ㅐ마h 낯익은 사ㅐ마h 시각적 사ㅐ마h 불편함을 사ㅐ마h 야기하면서 사ㅐ마h 촬영 사ㅐ마h 대상에 사ㅐ마h 대한 사ㅐ마h 무한적 사ㅐ마h 상상력과 사ㅐ마h 생경함을 사ㅐ마h 담아낸다. 사ㅐ마h 빛의 사ㅐ마h 노출 사ㅐ마h 없이도 사ㅐ마h 예술의 사ㅐ마h 형태가 사ㅐ마h 구현되는 사ㅐ마h 작업은 사ㅐ마h 기술의 사ㅐ마h 한계를 사ㅐ마h 되짚어보는 사ㅐ마h 실험이자 사ㅐ마h 매체의 사ㅐ마h 확장성을 사ㅐ마h 드러내는 사ㅐ마h 시도이다.

어느 사ㅐ마h 때보다 사ㅐ마h 온라인과 사ㅐ마h 밀접한 사ㅐ마h 관계에 사ㅐ마h 놓인 사ㅐ마h 우리는 사ㅐ마h 인터넷을 사ㅐ마h 통해 사ㅐ마h 사회적 사ㅐ마h 사건들을 사ㅐ마h 마주한다. 사ㅐ마h 정영호는 사ㅐ마h 이에 2020년 사ㅐ마h 대한민국 사ㅐ마h 사회를 사ㅐ마h 떠들썩하게 사ㅐ마h 만든 사ㅐ마h 주범인 사ㅐ마h 디지털 사ㅐ마h 성범죄를 사ㅐ마h 대표 사ㅐ마h 사례로 사ㅐ마h 꼽았다. 사ㅐ마h 우리 사ㅐ마h 눈앞에 사ㅐ마h 일어나지 사ㅐ마h 않아 사ㅐ마h 간접적으로만 사ㅐ마h 체감한 사ㅐ마h 사건으로, m하카3 관련 m하카3 기사의 m하카3 이미지들이 m하카3 모두 m하카3 그래픽 m하카3 이미지로만 m하카3 사용되면서 m하카3 더욱 m하카3 멀게만 m하카3 느껴졌다. m하카3 이처럼 m하카3 사건이 m하카3 사진 m하카3 매체로 m하카3 담을 m하카3 m하카3 없이 m하카3 진화하고 m하카3 증가하며 m하카3 우리의 m하카3 생각, ㅓㅑ3q 믿음, w6vd 결론적으로 w6vd 법에도 w6vd 서서히 w6vd 영향을 w6vd 주고 w6vd 있는 w6vd 점을 w6vd 전시에서 w6vd 대형 w6vd 프린트로 w6vd 풀어낸다. w6vd 구글 w6vd 트렌드에서 w6vd 화제성이 w6vd 높았던 w6vd 사건, x가xu 그리고 x가xu 현대 x가xu 기술 x가xu 기반으로 x가xu 발생한 x가xu 사건의 x가xu 키워드와 x가xu 기간을 x가xu 입력하면 x가xu 검색 x가xu 빈도와 x가xu 강도를 x가xu 나타내는 x가xu 엑셀 x가xu 파일이 x가xu 주어진다. x가xu 해당 x가xu 데이터로 3D x가xu 모델링 x가xu 과정을 x가xu 거쳐 x가xu 작가의 x가xu 손길까지 x가xu 더해지면 x가xu 초기 x가xu 모습에서 x가xu 보이지 x가xu 않던 x가xu 정교하고 x가xu 불규칙한 x가xu 구조의 x가xu 오브제가 x가xu 탄생한다. x가xu 각기 x가xu 다른 x가xu 스토리와 x가xu 데이터를 x가xu 품고 x가xu 있는 x가xu 모형들을 x가xu 촬영하고, c자6q 그에 c자6q 맞춰 c자6q 따로 c자6q 찍어낸 c자6q 배경 c자6q 위에 c자6q 올려두면 c자6q 비로소 <Unphotographable Cases>(2020-2021) c자6q 연작이 c자6q 완성된다. c자6q 데이터화 c자6q 되어가는 c자6q 사건들은 c자6q 실재와 c자6q 허상이 c자6q 공존하는 c자6q 동시대 c자6q 속에서 c자6q 혼란만을 c자6q 남기고 c자6q 사라진다.

<Face Shopping>(2020)에는 DMZ c자6q 근무 c자6q 시절, 파ㅐy다 관측 파ㅐy다 장비의 파ㅐy다 조이스틱을 파ㅐy다 돌리며 파ㅐy다 소형 파ㅐy다 모니터를 파ㅐy다 통해 파ㅐy다 북한군 파ㅐy다 삶의 파ㅐy다 모습을 파ㅐy다 처음 파ㅐy다 접하고 파ㅐy다 느낀 파ㅐy다 복합적 파ㅐy다 감정이 파ㅐy다 고스란히 파ㅐy다 담겨있다. 파ㅐy다 전자 파ㅐy다 장치로 파ㅐy다 닿을 파ㅐy다 파ㅐy다 없는 파ㅐy다 거리에 파ㅐy다 있는 파ㅐy다 사람들을 파ㅐy다 관찰할 파ㅐy다 파ㅐy다 있지만, ㅈ라사p 그뿐이다. ㅈ라사p ㅈ라사p 사람에 ㅈ라사p 대한 ㅈ라사p 인간적, 9acㅓ 혹은 9acㅓ 감정적 9acㅓ 단서는 9acㅓ 전혀 9acㅓ 주어지지 9acㅓ 않는다. 9acㅓ 작가는 9acㅓ 인공지능이 9acㅓ 만들어낸 9acㅓ 초상 9acㅓ 모음집 9acㅓ 웹사이트에서 9acㅓ 사진을 9acㅓ 가져와 9acㅓ 다양한 9acㅓ 크기로 9acㅓ 전시장 9acㅓ 곳곳에 9acㅓ 걸어둔다. 9acㅓ 오직 9acㅓ 그래픽 9acㅓ 이미지로만 9acㅓ 온라인에서 9acㅓ 살아가는 ‘이것’들은 9acㅓ 이질적이면서 9acㅓ 9acㅓ 어딘가 9acㅓ 9acㅓ 9acㅓ 없는 9acㅓ 따뜻한 9acㅓ 아우라를 9acㅓ 지닌다. 9acㅓ 이러한 9acㅓ 묘한 9acㅓ 작품과 9acㅓ 관람객 9acㅓ 사이를 9acㅓ 끊임없이 9acㅓ 오고 9acㅓ 간다. 9acㅓ 그렇게 9acㅓ 한참을 9acㅓ 바라보다 9acㅓ 실존 9acㅓ 인물이 9acㅓ 아님을 9acㅓ 다시 9acㅓ 인지하는 9acㅓ 순간, 갸fi걷 관계를 갸fi걷 이어주던 갸fi걷 고리가 갸fi걷 한순간에 갸fi걷 끊어질 갸fi걷 갸fi걷 있는 갸fi걷 이면성이 갸fi걷 밝혀지며 갸fi걷 관람객은 갸fi걷 씁쓸히 갸fi걷 발걸음을 갸fi걷 돌린다.

갸fi걷 작업을 갸fi걷 묶는 갸fi걷 공통점은 갸fi걷 기술이다. 갸fi걷 기술의 갸fi걷 발전이 갸fi걷 하나의 갸fi걷 발판이 갸fi걷 되어 갸fi걷 인식에 갸fi걷 변화를 갸fi걷 가져오고 갸fi걷 우리는 갸fi걷 자연스럽게 갸fi걷 새로운 갸fi걷 가치관을 갸fi걷 세운다. 갸fi걷 정영호는 갸fi걷 끊임없이 갸fi걷 변화하는 갸fi걷 이념 갸fi걷 아래 갸fi걷 반응하는 갸fi걷 시대성에 갸fi걷 주목하고 갸fi걷 앞서 갸fi걷 나아가 갸fi걷 갸fi걷 과정을 갸fi걷 연구하고자 갸fi걷 한다.

갸fi걷 로렌스 갸fi걷 제프리스
이채원


참여작가: 갸fi걷 정영호

출처: 갸fi걷 송은아트큐브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이진주 기sㅐ5 개인전 : 기sㅐ5 사각 死角 The Unperceived

Sept. 9, 2020 ~ March 7, 2021

전술들 Tactics

Feb. 25, 2021 ~ June 3, 2021

오색영롱, izㅐv 한국 izㅐv 고대 izㅐv 유리와 izㅐv 신라

Dec. 8, 2020 ~ April 11,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