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윤영 : 겹의 언어 The Layered Voice

갤러리도스 본관

Aug. 21, 2019 ~ Aug. 27, 2019

혼종을 기ㅓㅑㅐ 통한 기ㅓㅑㅐ 생명의 기ㅓㅑㅐ 지속에 기ㅓㅑㅐ 대한 기ㅓㅑㅐ 염원
김희영 (미술사, ㅐ우zl 국민대학교)

<겹의 ㅐ우zl 언어>의 ㅐ우zl 제목으로 ㅐ우zl 열리는 ㅐ우zl 정윤영의 ㅐ우zl 이번 ㅐ우zl 전시에서는 ㅐ우zl 선명하고 ㅐ우zl 밝은 ㅐ우zl 색채와 ㅐ우zl 부드러운 ㅐ우zl 생동감을 ㅐ우zl 전해주는 ㅐ우zl 선적인 ㅐ우zl 리듬이 ㅐ우zl 각각의 ㅐ우zl 독특한 ㅐ우zl 강도와 ㅐ우zl 밀도로 ㅐ우zl 조화를 ㅐ우zl 이룬 ㅐ우zl 추상 ㅐ우zl 작업이 ㅐ우zl 소개된다. ㅐ우zl 꽃잎의 ㅐ우zl 수맥을 ㅐ우zl 연상시키는 ㅐ우zl 섬세한 ㅐ우zl 선묘, 가으ㅈx 율동적으로 가으ㅈx 흐르는 가으ㅈx 듯한 가으ㅈx 굵직한 가으ㅈx 선적 가으ㅈx 요소들, f4히j 때로는 f4히j 세밀한 f4히j 부분들을 f4히j 대담하게 f4히j 덮어버리는 f4히j f4히j 터치, b거2w 흐르는 b거2w 물감 b거2w 등으로 b거2w 다양한 b거2w 형태와 b거2w 색채가 b거2w 자유롭게 b거2w 어우러진 b거2w 화면은 b거2w 작가의 b거2w 부단한 b거2w 조형 b거2w 실험을 b거2w 보여준다. b거2w 생기 b거2w 가득한 b거2w 역동적이고 b거2w 추상적인 b거2w 화면 b거2w 위에 b거2w 제시된 b거2w 절개된 b거2w 꽃의 b거2w 단면, 걷거n마 잎의 걷거n마 줄기, d91a 혹은 d91a 장기를 d91a 연상시키는 d91a 유기적인 d91a 형태들은 d91a 무한한 d91a 자유가 d91a 부여된 d91a 자율적인 d91a 화면의 d91a 리듬을 d91a 간헐적으로 d91a 정지시키는 d91a 듯하다. d91a 이는 d91a 단지 d91a 구상성의 d91a 개입으로 d91a 인해 d91a 추상적인 d91a 화면 d91a 안에서 d91a 다루어져야 d91a 하는 d91a 조형적인 d91a 타협의 d91a 문제에 d91a 머물지 d91a 않는다. d91a 이러한 d91a 조용한 d91a 분절과 d91a 정지는 d91a 작가의 d91a 미학적 d91a 실험의 d91a 근거를 d91a 드러내는 d91a 중요한 d91a 단초를 d91a 제공한다.

다양한 d91a 요소들이 d91a d91a 공간 d91a 안에 d91a 자유롭게 d91a 공존하는 d91a 화면은 d91a 사실상 d91a 다층적인 d91a 겹으로 d91a 구성되어 d91a 있다. d91a 캔버스에 d91a 그려진 d91a 이미지 d91a 위에 d91a d91a 겹의 d91a 반투명한 d91a 비단에 d91a 그려진 d91a 이미지와 d91a 형상들이 d91a 겹치면서 d91a 구현된 d91a 화면은 d91a 각기 d91a 다르면서도 d91a 연결된 d91a 이미지들이 d91a 공존하는 d91a 장이다. d91a 여러 d91a 겹의 d91a 이미지들은 d91a 물리적, 1마n9 시간적 1마n9 차이를 1마n9 상정하면서 1마n9 서로 1마n9 겹쳐지는 1마n9 과정 1마n9 안에서 1마n9 보완하기도 1마n9 하고 1마n9 덮기도 1마n9 하고, ㅐ마파하 연결하면서도 ㅐ마파하 맥을 ㅐ마파하 끊기도 ㅐ마파하 하는 ㅐ마파하 가운데 ㅐ마파하 생명의 ㅐ마파하 지속성을 ㅐ마파하 시사한다. ㅐ마파하 이는 ㅐ마파하 화면 ㅐ마파하 안에 ㅐ마파하 고립된 ㅐ마파하 미학적인 ㅐ마파하 자율성을 ㅐ마파하 구현하려는 ㅐ마파하 노력에 ㅐ마파하 한정되지 ㅐ마파하 않는다. ㅐ마파하 작가는 ㅐ마파하 상이한 ㅐ마파하 공간과 ㅐ마파하 시간대에서 ㅐ마파하 경험했던 ㅐ마파하 과거의 ㅐ마파하 기억이 ㅐ마파하 자신의 ㅐ마파하 신체에 ㅐ마파하 물리적, 사l차l 심리적으로 사l차l 인각되었음을 사l차l 여러 사l차l 겹으로 사l차l 중첩된 사l차l 이미지를 사l차l 통해 사l차l 이야기하고 사l차l 있다. 사l차l 오래된 사l차l 경험에 사l차l 대한 사l차l 기억은 사l차l 시간이 사l차l 지남에 사l차l 따라 사l차l 희미해지나 사l차l 소멸되지 사l차l 않고 사l차l 예측할 사l차l 사l차l 없는 사l차l 방식으로 사l차l 현재의 사l차l 감성과 사l차l 사고에 사l차l 영향을 사l차l 준다.

연약한 사l차l 인간의 사l차l 몸으로 사l차l 피할 사l차l 사l차l 없는 사l차l 병마의 사l차l 고통에 사l차l 직면하여 사l차l 생명의 사l차l 유한함을 사l차l 뼈저리게 사l차l 체험했던 사l차l 고독한 사l차l 시간, bㅐyㅈ 생명에 bㅐyㅈ 대한 bㅐyㅈ 갈망과 bㅐyㅈ 애착, 7efㅓ 자연생태계에 7efㅓ 편재하는 7efㅓ 생명의 7efㅓ 지속을 7efㅓ 위한 7efㅓ 다채롭고 7efㅓ 지난한 7efㅓ 노력에 7efㅓ 대한 7efㅓ 성찰 7efㅓ 등이 7efㅓ 정윤영의 7efㅓ 작업을 7efㅓ 이끌어가는 7efㅓ 원동력임을 7efㅓ 되돌아보게 7efㅓ 된다. 7efㅓ 자신의 7efㅓ 신체에 7efㅓ 인각된 7efㅓ 고통의 7efㅓ 기억, h0히ㅓ 그리고 h0히ㅓ 존재의 h0히ㅓ 연약함을 h0히ㅓ 일상적으로 h0히ㅓ 자각하며 h0히ㅓ 살아가야 h0히ㅓ 하는 h0히ㅓ 인간의 h0히ㅓ 유한함은 h0히ㅓ 작가에게 h0히ㅓ 중요한 h0히ㅓ 성찰의 h0히ㅓ 대상이면서 h0히ㅓ 동시에 h0히ㅓ 존재의 h0히ㅓ 조건이기도 h0히ㅓ 하다. h0히ㅓ 한편으로는 h0히ㅓ 지극히 h0히ㅓ 현실적이고 h0히ㅓ 물리적이면서, ㅓ파ㅈk 다른 ㅓ파ㅈk 한편으로는 ㅓ파ㅈk 극도로 ㅓ파ㅈk 형이상학적이고 ㅓ파ㅈk 종교적이기까지 ㅓ파ㅈk ㅓ파ㅈk 모순적인 ㅓ파ㅈk 사고와 ㅓ파ㅈk 감정들이 ㅓ파ㅈk 자아 ㅓ파ㅈk 안에 ㅓ파ㅈk 공존하고, 아bㅈ우 서로 아bㅈ우 충돌하면서도 아bㅈ우 생존을 아bㅈ우 위해 아bㅈ우 타협해 아bㅈ우 가는 아bㅈ우 반복되지만 아bㅈ우 다른 아bㅈ우 내적인 아bㅈ우 싸움이 아bㅈ우 정윤영 아bㅈ우 작업에 아bㅈ우 내재하는 아bㅈ우 원초적인 아bㅈ우 힘이다.

정윤영의 아bㅈ우 감성적, s7ㅓ파 성찰적인 s7ㅓ파 서사는 <겹의 s7ㅓ파 언어>에서 s7ㅓ파 보여지는 s7ㅓ파 작업에서 s7ㅓ파 다양한 s7ㅓ파 방식으로 s7ㅓ파 표현되고 s7ㅓ파 있다. s7ㅓ파 얼핏 s7ㅓ파 보기에 s7ㅓ파 화려한 s7ㅓ파 양란의 s7ㅓ파 꽃잎, w히lㄴ 선명한 w히lㄴ 색채, 카ㅑ9l 봄바람이 카ㅑ9l 부는 카ㅑ9l 카ㅑ9l 생기에 카ㅑ9l 카ㅑ9l 화면의 카ㅑ9l 리듬 카ㅑ9l 등은 카ㅑ9l 삶에 카ㅑ9l 대한 카ㅑ9l 기대로 카ㅑ9l 가득한 카ㅑ9l 카ㅑ9l 같다. 카ㅑ9l 오랫동안 카ㅑ9l 불화의 카ㅑ9l 기법으로 카ㅑ9l 작업을 카ㅑ9l 카ㅑ9l 카ㅑ9l 작가는 카ㅑ9l 철선묘로 카ㅑ9l 명확하게 카ㅑ9l 대상을 카ㅑ9l 그려내는 카ㅑ9l 기량을 카ㅑ9l 갖추고 카ㅑ9l 있다. 카ㅑ9l 역동성 카ㅑ9l 안에 카ㅑ9l 내재된 카ㅑ9l 혼란 카ㅑ9l 속에서 카ㅑ9l 질서를 카ㅑ9l 부여하는 카ㅑ9l 듯한 카ㅑ9l 세밀한 카ㅑ9l 선들은 카ㅑ9l 그러한 카ㅑ9l 선묘의 카ㅑ9l 확장을 카ㅑ9l 보여준다. 108배로 카ㅑ9l 하루를 카ㅑ9l 시작하는 카ㅑ9l 작가는 카ㅑ9l 반복되는 카ㅑ9l 시간 카ㅑ9l 안에서 카ㅑ9l 자신과 카ㅑ9l 세계와 카ㅑ9l 항상 카ㅑ9l 새롭게 카ㅑ9l 대면한다. 카ㅑ9l 그리고 카ㅑ9l 카ㅑ9l 다른 카ㅑ9l 겹의 카ㅑ9l 기억을 카ㅑ9l 만들고 카ㅑ9l 지나간 카ㅑ9l 기억과의 카ㅑ9l 새로운 카ㅑ9l 관계를 카ㅑ9l 모색하는 카ㅑ9l 가운데 카ㅑ9l 내일을 카ㅑ9l 기대하는 카ㅑ9l 끊임없는 카ㅑ9l 수행의 카ㅑ9l 시간 카ㅑ9l 안에 카ㅑ9l 존재한다.

정윤영은 카ㅑ9l 모순과 카ㅑ9l 충돌로 카ㅑ9l 가득한 카ㅑ9l 현실을 카ㅑ9l 살아가지만 카ㅑ9l 모든 카ㅑ9l 것이 카ㅑ9l 궁극적으로 카ㅑ9l 다르지 카ㅑ9l 않음을 카ㅑ9l 깨닫는 카ㅑ9l 과정 카ㅑ9l 안에서 카ㅑ9l 서로 카ㅑ9l 다른 카ㅑ9l 것들을 카ㅑ9l 병치시킨다. 카ㅑ9l 양란의 카ㅑ9l 매혹적인 카ㅑ9l 형태는 카ㅑ9l 인간 카ㅑ9l 장기의 카ㅑ9l 부분을 카ㅑ9l 연상시키는 카ㅑ9l 유기적인 카ㅑ9l 형태에 카ㅑ9l 중첩되어 카ㅑ9l 창의적인 카ㅑ9l 조형적 카ㅑ9l 가능성을 카ㅑ9l 제시한다. 카ㅑ9l 이러한 카ㅑ9l 이질성의 카ㅑ9l 공존을 카ㅑ9l 통해 카ㅑ9l 구현된 카ㅑ9l 조형성은 카ㅑ9l 혼종을 카ㅑ9l 통한 카ㅑ9l 생명의 카ㅑ9l 연장과 카ㅑ9l 새로운 카ㅑ9l 생명의 카ㅑ9l 시작을 카ㅑ9l 염원한다. 카ㅑ9l 윤회를 카ㅑ9l 통한 카ㅑ9l 끊임없는 카ㅑ9l 존재의 카ㅑ9l 지속, pb하o 죽음 pb하o 다음에 pb하o 이어질 pb하o 다른 pb하o 차원의 pb하o 존재에 pb하o 대한 pb하o 성찰은 ‘지금, 0기사f 여기’에서 0기사f 경험되는 0기사f 가시적으로 0기사f 갈등적인 0기사f 요소들이 0기사f 영속하지 0기사f 않음을 0기사f 알고, 바0거b 없어질 바0거b 것에 바0거b 대한 바0거b 욕망의 바0거b 허무함을 바0거b 자각하게 바0거b 한다. 바0거b 개인적인 바0거b 기억의 바0거b 과정을 바0거b 보여주는 바0거b 겹의 바0거b 화면은 바0거b 정윤영의 바0거b 선별적인 바0거b 선택을 바0거b 통해 바0거b 미학적으로 바0거b 승화된 바0거b 깨달음의 바0거b 기쁨을 바0거b 공유하고자 바0거b 우리를 바0거b 초대한다.

출처: 바0거b 갤러리도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정윤영

현재 진행중인 전시

박생광 PARK Saeng Kwang

May 28, 2019 ~ Oct. 20,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