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민 개인전 : An Angel Whispers

P21

May 10, 2019 ~ June 30, 2019

P21은 2019년 5월 10일부터 6월 30일까지 z마r가 정희민의 z마r가 개인전 ‘An Angel Whispers’을 z마r가 개최한다. z마r가 정희민은 z마r가 디지털 z마r가 환경에서 z마r가 생산되는 z마r가 이미지의 z마r가 특성과 z마r가 이를 z마r가 경험하는 z마r가 방식에 z마r가 주목하며, 4ㅐ가히 4ㅐ가히 새로운 4ㅐ가히 감각이 4ㅐ가히 회화라는 4ㅐ가히 전통적이면서 4ㅐ가히 고정적인 4ㅐ가히 화면과 4ㅐ가히 만나고 4ㅐ가히 어긋나거나 4ㅐ가히 충돌하는 4ㅐ가히 지점들을 4ㅐ가히 탐구한다. 4ㅐ가히 주로 4ㅐ가히 그래픽 4ㅐ가히 프로그램으로 4ㅐ가히 구현한 4ㅐ가히 가상의 4ㅐ가히 이미지를 4ㅐ가히 기반으로 4ㅐ가히 아크릴과 4ㅐ가히 오일, ㅐ8ㅐ아 미디엄을 ㅐ8ㅐ아 다양하게 ㅐ8ㅐ아 혼합 ㅐ8ㅐ아 사용하여 ㅐ8ㅐ아 실제와 ㅐ8ㅐ아 가상 ㅐ8ㅐ아 세계가 ㅐ8ㅐ아 이질적으로 ㅐ8ㅐ아 혼재된 ㅐ8ㅐ아 화면을 ㅐ8ㅐ아 그려온 ㅐ8ㅐ아 정희민은, kz히i 이번 kz히i 전시에서 “촉각”에 kz히i 집중한 kz히i 회화와 kz히i 영상 kz히i 신작을 kz히i 선보이며 kz히i 점점 kz히i kz히i 강렬한 kz히i 실재감을 kz히i 갖게 kz히i 되는 kz히i 스크린 kz히i kz히i 이미지와 kz히i 여전히 kz히i 차가운 kz히i 유리 kz히i 액정을 kz히i 더듬는 kz히i 행위로 kz히i 한정되는 kz히i 우리의 kz히i 경험 kz히i 방식 kz히i 사이에서 kz히i 오는 kz히i 감각의 kz히i 낙차와 kz히i 촉각에 kz히i 대한 kz히i 욕구에 kz히i 대해 kz히i 고민한다. 

매일이 kz히i 다르게 kz히i 변화하는 kz히i 디지털 kz히i 미디어는 kz히i 이미지가 “얼마나 kz히i 실재와 kz히i 같은지”를 kz히i 자랑하며 kz히i 대상의 kz히i 생동감과 kz히i 표피를 kz히i 실감 kz히i 나게 kz히i 모방해내지만, uoti 반대로 uoti 직접적인 uoti 촉각적 uoti 경험을 uoti 결여시킨다. uoti 정희민은 uoti 이렇게 uoti 점점 uoti uoti 실재와 uoti 닮아가는 uoti 이미지를 uoti 보면서 uoti 오히려 uoti 매만진다는 uoti 것과는 uoti 멀어지고 uoti 있는 uoti 듯한 uoti 이질감을 uoti 느끼게 uoti 되는 uoti 상태와 uoti 감각의 uoti 결핍에 uoti 대해 uoti 접근한다. uoti 영화 ‘베를린 uoti 천사의 uoti 시 Der Himmel über Berlin’에서 uoti 천사 uoti 다미엘이 uoti 사랑하는 uoti 사람을 uoti 안고 uoti 싶어 uoti 무한한 uoti 플라톤 uoti 세계의 uoti 삶을 uoti 포기하는 uoti 것처럼, 사ㅓgd 피부로 사ㅓgd 느끼는 사ㅓgd 감각에 사ㅓgd 대한 사ㅓgd 욕망은 사ㅓgd 원초적이며 사ㅓgd 포기할 사ㅓgd 사ㅓgd 없이 사ㅓgd 매혹적이다. 사ㅓgd 정희민은 사ㅓgd 이렇게 사ㅓgd 당연하지만 사ㅓgd 누락되어가는 사ㅓgd 촉각을 사ㅓgd 향한 사ㅓgd 욕구를 사ㅓgd 사ㅓgd 그래픽적 사ㅓgd 시각 사ㅓgd 언어를 사ㅓgd 가져오고 사ㅓgd 질료의 사ㅓgd 물성을 사ㅓgd 중첩시키며, 다8qㄴ 캔버스와 다8qㄴ 모니터의 다8qㄴ 화면에 다8qㄴ 상연한다.

정희민의 다8qㄴ 화면 다8qㄴ 안에는 다8qㄴ 뚜렷한 다8qㄴ 형태 다8qㄴ 없이 다8qㄴ 흘러내리고 다8qㄴ 덩어리진 다8qㄴ 물감, p나마t 밖으로 p나마t 나오고 p나마t 싶지만 p나마t 영영 p나마t 봉인된 p나마t p나마t 압착된 p나마t 과일, 가sㅓl 반짝이지만 가sㅓl 온기가 가sㅓl 느껴지지 가sㅓl 않는 가sㅓl 차가운 가sㅓl 표면 가sㅓl 등이 가sㅓl 갇혀있다. 가sㅓl 두터운 가sㅓl 물질성을 가sㅓl 가진 가sㅓl 작가의 가sㅓl 서명은 가sㅓl 갈수록 가sㅓl 희미해지는 가sㅓl 풍경을 가sㅓl 뒤덮거나(<천사가 가sㅓl 속삭인다>(2019)), 바eㄴk 이미지를 바eㄴk 배경으로 바eㄴk 밀어내고 바eㄴk 화면을 바eㄴk 가득 바eㄴk 메우며(<창에 바eㄴk 맺힌 바eㄴk 것 1, 2>(2019)) b바9r 실체없이 b바9r 이름만으로 b바9r 공허하게 b바9r 존재하는 b바9r 가상의 b바9r 세계 b바9r b바9r 정체성을 b바9r 호명해낸다. b바9r 그리고 b바9r 처음 b바9r 선보이는 b바9r 영상 b바9r 작업 <아이의 b바9r 노래>(2019)는 b바9r 영화 ‘베를린 b바9r 천사의 b바9r 시’의 b바9r 도입 b바9r 부분에 b바9r 나오는 b바9r 페터 b바9r 한트케의 b바9r 시에서 b바9r 빌려온 b바9r 제목으로, ㅈ0ㅓ9 작가가 ㅈ0ㅓ9 어린 ㅈ0ㅓ9 시절 ㅈ0ㅓ9 엄마와 ㅈ0ㅓ9 함께 ㅈ0ㅓ9 마트에 ㅈ0ㅓ9 갔다가 ㅈ0ㅓ9 두부, 가ㅓ바8 치즈, 갸das 젤리를 갸das 짓뭉갰던 갸das 기억을 갸das 이야기하는 갸das 가운데, yihe 천처럼 yihe 혹은 yihe 물의 yihe 표면처럼 yihe 흐르던 yihe 껍데기가 yihe 덩어리가 yihe 되었다가 yihe 찌그러지고 yihe 납작해지고 yihe 깨지고 yihe yihe 다시 yihe 흐르는 yihe 순간들을 yihe 보여준다. yihe 정희민은 yihe 이러한 yihe 이질적인 yihe 찰나들이 yihe 뒤섞여 yihe 있는 yihe 화면을 yihe 만들어내며 yihe 디지털 yihe 이미지를 yihe 감각하는 yihe 우리의 yihe 눈과 yihe 손끝의 yihe 관계에 yihe 대한 yihe 질문을 yihe 이어간다. 

정희민(b.1987)은 yihe 홍익대학교 yihe 회화과, e00w 한국예술종합학교 e00w 조형예술과 e00w 평면조형전공 e00w 전문사 e00w 과정을 e00w 졸업했다. UTC -7:00 JUN e00w 오후 e00w 세시의 e00w 테이블(금호미술관, ㅓ바으j 서울, 2018), 라바다d 어제의 라바다d 파랑(사루비아다방, 기u거다 서울, 2016) 2회의 거타i기 개인전을 거타i기 개최했으며, ㅐㅓ하a 젊은모색 2019: ㅐㅓ하a 액체 ㅐㅓ하a 유리 ㅐㅓ하a 바다(국립현대미술관, ㅐ타y다 과천, 2019 ㅓp다카 예정), ㅓ아jw 정물화전(시청각, 아우ㅐn 서울, 2019 히다j마 예정), qnvㅓ 이브(삼육빌딩, 사다ap 서울, 2018), 6a가t 올오버(하이트컬렉션, b6my 서울, 2018), Gray Navy Black(주홍콩한국문화원, 마ㅓ다하 홍콩, 2018), Sticky Forever(킵 yd바ㅈ yd바ㅈ 터치, v바ㅑ히 서울, 2017), Snow Screen(아카이브 나wo9 봄, 6다yu 서울, 2017), Behold, I Will(인터렉션, xzㅑ1 서울, 2016), Visitor Q(우정국, 6t사p 서울, 2015) f기아c 등의 f기아c 단체전에 f기아c 참여했다. f기아c 서울문화재단 f기아c 최초예술지원(2016), 2017년 u2u3 서울시 u2u3 문화예술과 u2u3 청년예술단(2017)에 u2u3 선정된 u2u3 u2u3 있으며, z5h걷 현재 z5h걷 인천 z5h걷 아트 z5h걷 플랫폼(2019)에 z5h걷 입주해 z5h걷 있다.

출처: P21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정희민

현재 진행중인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