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민 개인전 : If We Ever Meet Again 우리가 다시 만난다면

021갤러리

June 25, 2020 ~ Aug. 14, 2020

보이지 ㅓvj거 않는 ㅓvj거 시간을 ㅓvj거 이해하는 ㅓvj거
홍이지 (Hong Leeji, 다7차h 전시기획자)

<우리가 다7차h 다시 다7차h 만난다면 If We Ever Meet Again>은 ‘만남’이라는 다7차h 일상적인 다7차h 사건 다7차h 혹은 다7차h 행위가 다7차h 새로운 다7차h 정서적 다7차h 가치와 다7차h 함의를 다7차h 가지게 다7차h 다7차h 일련의 다7차h 경험을 다7차h 통해 다7차h 작가의 다7차h 존재가 다7차h 드러나지 다7차h 않는 다7차h 조건에서 다7차h 과연 다7차h 정서적인 다7차h 감각이 다7차h 어떻게 다7차h 전달될 다7차h 다7차h 있는지를 다7차h 살펴본다. 다7차h 정희민은 다7차h 이번 다7차h 다7차h 시를 다7차h 통해 다7차h 다7차h 이상 ‘만남’이라는 다7차h 조건이 다7차h 유효하지 다7차h 않을 다7차h 수도 다7차h 있는, 1k으1 전시라는 1k으1 매체에서 1k으1 항상 1k으1 부재했던 1k으1 작가의 1k으1 몸과 1k으1 존재, b바ㅐ타 그리고 b바ㅐ타 과거의 b바ㅐ타 시간이 b바ㅐ타 어떠한 b바ㅐ타 형태로 b바ㅐ타 남겨져 b바ㅐ타 있는지에 b바ㅐ타 대해 b바ㅐ타 b바ㅐ타 지의 b바ㅐ타 만남과 b바ㅐ타 경험에서 b바ㅐ타 촉발된 b바ㅐ타 새로운 b바ㅐ타 감각의 b바ㅐ타 상태를 b바ㅐ타 물질로써 b바ㅐ타 비유해 b바ㅐ타 보고자 b바ㅐ타 한다.

예술가로 b바ㅐ타 산다는 b바ㅐ타 것은, q나vg 단지 q나vg 시간을 q나vg 필요로 q나vg 한다는 q나vg 것을 q나vg 의미하며, 갸ㅐhm 갸ㅐhm 시간 갸ㅐhm 동안 갸ㅐhm 멋진 갸ㅐhm 그림을 갸ㅐhm 그리려면 갸ㅐhm 적어도 갸ㅐhm 갸ㅐhm 시간 갸ㅐhm 동안 갸ㅐhm 방해받지 갸ㅐhm 않아야 갸ㅐhm 한다는 갸ㅐhm 데이빗 갸ㅐhm 린치의 갸ㅐhm 말처럼, n기가나 회화에 n기가나 있어 n기가나 과거란, 하히카ㅐ 작가가 하히카ㅐ 작품을 하히카ㅐ 그리는 하히카ㅐ 시간만을 하히카ㅐ 의미하는 하히카ㅐ 것은 하히카ㅐ 아니다. 하히카ㅐ 우리가 하히카ㅐ 전시장에서 하히카ㅐ 마주하는 하히카ㅐ 그림은 하히카ㅐ 완결된 하히카ㅐ 상태로 하히카ㅐ 존재한다. 하히카ㅐ 그렇기 하히카ㅐ 때문에 하히카ㅐ 작품이 하히카ㅐ 완성되기까지의 하히카ㅐ 시간을 하히카ㅐ 상상해보는 하히카ㅐ 것은 하히카ㅐ 통합적으로 하히카ㅐ 그림을 하히카ㅐ 이해해보려는 하히카ㅐ 감상의 하히카ㅐ 과정이라 하히카ㅐ 하히카ㅐ 하히카ㅐ 있다. 하히카ㅐ 그림 하히카ㅐ 안에는 하히카ㅐ 붓질의 하히카ㅐ 하히카ㅐ 태와 하히카ㅐ 속도감, 파9나y 이미지의 파9나y 중첩을 파9나y 통해 파9나y 이를 파9나y 마주했던 파9나y 화가의 파9나y 몸짓이 파9나y 담겨있다. 파9나y 그림에는 파9나y 크게 파9나y 혹은 파9나y 작게 파9나y 뒤로 파9나y 물러나거나 파9나y 몸을 파9나y 잔뜩 파9나y 웅크린 파9나y 화가의 파9나y 몸이 파9나y 그려낸 파9나y 시간의 파9나y 층위가 파9나y 담겨있고, 히가바c 춤을 히가바c 추듯 히가바c 재빠르게 히가바c 획을 히가바c 그려내거나, ㅐj나n 수행하듯 ㅐj나n 자신의 ㅐj나n 몸짓을 ㅐj나n 반복하는 ㅐj나n 화가의 ㅐj나n 존재가 ㅐj나n 새겨 ㅐj나n ㅐj나n 있다. ㅐj나n 그리고 ㅐj나n 이렇게 ㅐj나n 축적된 ㅐj나n 시간과 ㅐj나n 몸짓은 ㅐj나n 총체적인 ㅐj나n 서사가 ㅐj나n 부여된 ㅐj나n ㅐj나n 비로소 ㅐj나n 그림으로 ㅐj나n 완결된다.

정희민의 ㅐj나n 그림은 ㅐj나n 디지털 ㅐj나n 구현을 ㅐj나n 시작점으로 ㅐj나n 삼는 ㅐj나n 과정의 ㅐj나n 결과물이다. ㅐj나n 스크린 ㅐj나n 안에서 ㅐj나n 프로그 ㅐj나n 램을 ㅐj나n 통해 ㅐj나n 이미지를 ㅐj나n 구현하고, 5c타d 이를 5c타d 스크린 5c타d 밖으로 5c타d 꺼내어 5c타d 캔버스에 5c타d 옮기는 5c타d 것은, 걷파ㅈ바 디지털상에 걷파ㅈ바 존재하는 걷파ㅈ바 이미지의 걷파ㅈ바 공감각적 걷파ㅈ바 상태를 걷파ㅈ바 재현하는 걷파ㅈ바 과정이라 걷파ㅈ바 걷파ㅈ바 걷파ㅈ바 있으며, 자파ma 디지털 자파ma 툴로 자파ma 가공되어 자파ma 시간과 자파ma 서사를 자파ma 상실한 자파ma 이미지들은 자파ma 다시금 자파ma 작가의 자파ma 몸을 자파ma 빌려 자파ma 물리적으로 자파ma 구현된다. 자파ma 그는 자파ma 자파ma 과정에서 자파ma 그림에 자파ma 개입하는 자파ma 작가의 자파ma 신체를 자파ma 다변화하고 자파ma 각기 자파ma 다른 자파ma 역할을 자파ma 수행한다. 자파ma 상업 자파ma 인쇄 자파ma 기술인 자파ma 실크 자파ma 스크린 자파ma 기법을 자파ma 통해 자파ma 기계와 자파ma 자신의 자파ma 신체를 자파ma 동기화하여 자파ma 작업적 자파ma 욕구를 자파ma 충족한 자파ma 앤디 자파ma 워홀이 자파ma 당시 자파ma 제작 자파ma 방식의 자파ma 한계를 자파ma 벗어나게 자파ma 했던 자파ma 전략과 자파ma 수단의 자파ma 변모를 자파ma 꾀한 자파ma 것처럼, ㅐq아우 ㅐq아우 희민은 ㅐq아우 자신의 ㅐq아우 신체를 ㅐq아우 스크린 ㅐq아우 내부로 ㅐq아우 편입시키고 ㅐq아우 동기화함으로써 ㅐq아우 보다 ㅐq아우 확장되고 ㅐq아우 경계가 ㅐq아우 ㅐq아우 ㅐq아우 화면의 ㅐq아우 무한성을 ㅐq아우 획득하였다. ㅐq아우 문제는 ㅐq아우 동기화되고 ㅐq아우 렌더링이 ㅐq아우 끝난 ㅐq아우 이미지를 ㅐq아우 다시 ㅐq아우 스크린 ㅐq아우 ㅐq아우 으로 ㅐq아우 꺼내는 ㅐq아우 지점이다. ㅐq아우 그리고 ㅐq아우 ㅐq아우 지점에서 ㅐq아우 그는 ㅐq아우 적극적으로 ㅐq아우 신체를 ㅐq아우 활용한다.

2016년 ㅐq아우 그의 ㅐq아우 ㅐq아우 개인전 <어제의 ㅐq아우 파랑>과 ㅐq아우 금호 ㅐq아우 미술관에서 ㅐq아우 선보였던 <UTC-7:00 JUN ㅐq아우 오후 ㅐq아우 ㅐq아우 시의 ㅐq아우 테이블>(2018)은 ㅐq아우 그가 ㅐq아우 직면한 ㅐq아우 회화의 ㅐq아우 재현 ㅐq아우 문제와 ㅐq아우 동시대 ㅐq아우 창작 ㅐq아우 환경의 ㅐq아우 대립적 ㅐq아우 상황 ㅐq아우 ㅐq아우 고민을 ㅐq아우 담아내고자 ㅐq아우 했다. ㅐq아우 그가 ㅐq아우 작성한 ㅐq아우 회화에 ㅐq아우 관한 ㅐq아우 노트를 ㅐq아우 다시 ㅐq아우 그림에 ㅐq아우 재현하고 ㅐq아우 충돌시 ㅐq아우 키거나, 1kj4 가상 1kj4 현실의 1kj4 상태를 1kj4 현실로 1kj4 소환하여 1kj4 비현실적인 1kj4 상황을 1kj4 물리적 1kj4 공간에 1kj4 배치함으로 1kj4 1kj4 이때 1kj4 전시장은 1kj4 일시적인 1kj4 재현의 1kj4 장으로 1kj4 치환되고 1kj4 혼합 1kj4 현실의 1kj4 상태로 1kj4 존재한다. 1kj4 이후 1kj4 1kj4 1kj4 그림에 1kj4 두께와 1kj4 요철을 1kj4 부여하고 1kj4 코팅하거나 1kj4 덧바르는 1kj4 후가공의 1kj4 과정을 1kj4 적극적으로 1kj4 드러 1kj4 냈다. 1kj4 이는 1kj4 작가 1kj4 스스로 1kj4 밝힌 1kj4 바와 1kj4 같이, ‘촉각’이 1ㅑbb 결핍된 1ㅑbb 상태에 1ㅑbb 관심을 1ㅑbb 가지면서 1ㅑbb 가상에 1ㅑbb 1ㅑbb 1ㅑbb 현실의 1ㅑbb 반증으로 1ㅑbb 디지털 1ㅑbb 이미지를 1ㅑbb 재현한 1ㅑbb 표면에 1ㅑbb 작가의 1ㅑbb 적극적인 1ㅑbb 신체적 1ㅑbb 개입을 1ㅑbb 통해 1ㅑbb 리얼타임의 1ㅑbb 생경함과 1ㅑbb 현실감을 1ㅑbb 부여하고자 1ㅑbb 하는 1ㅑbb 그의 1ㅑbb 제스쳐일지도 1ㅑbb 모르겠다.

또한 <이브>(삼육빌딩, 2018)와 <2019 g7ㅈu 젊은 g7ㅈu 모색: g7ㅈu 액체, 거ru우 유리, 다ua거 바다>(국립현대미술관, 2019)에 62바사 62바사 작가는 62바사 전시장 62바사 벽면을 62바사 62바사 채우고, 거다3나 캔버스 거다3나 뒷면의 거다3나 존재를 거다3나 지웠다. 거다3나 벽이 거다3나 없는, 바dp2 지지체가 바dp2 바dp2 바dp2 장면 바dp2 앞에 바dp2 마주했을 바dp2 바dp2 우리는 바dp2 회화의 바dp2 감상보다 바dp2 장면으로 바dp2 편입되는 바dp2 경험을 바dp2 하게 바dp2 된다. 바dp2 바dp2 렇기 바dp2 때문에 바dp2 그의 바dp2 그림은 바dp2 현장에서 바dp2 완성된다. 바dp2 어디에서 바dp2 끝을 바dp2 맺고 바dp2 어디까지 바dp2 캔버스에 바dp2 담을 바dp2 것인지, 걷하가x 작가는 걷하가x 캔버스의 걷하가x 사이즈를 걷하가x 정하고, eva하 이미지의 eva하 크기와 eva하 형태를 eva하 결정함에 eva하 따라 eva하 기존에 eva하 eva하 축한 eva하 스크린 eva하 내부의 eva하 가상 eva하 세계는 eva하 줌인 eva하 되거나 eva하 줌아웃 eva하 된다. eva하 데이터의 eva하 집합체이자 eva하 가상 eva하 환경 eva하 에서 eva하 지워지고, f타ㅓ다 편집되고, u거3사 덮이는 u거3사 일련의 u거3사 과정을 u거3사 거친 u거3사 그의 u거3사 작업 u거3사 과정은 u거3사 그래서 u거3사 더욱 u거3사 작가의 u거3사 선택과 u거3사 결정, 라ㅑpx 그리고 라ㅑpx 최종적으로 라ㅑpx 종결된 라ㅑpx 상태가 라ㅑpx 놓이는 라ㅑpx 전시장의 라ㅑpx 환경이 라ㅑpx 모두 라ㅑpx 고려되었을 라ㅑpx 라ㅑpx 완결의 라ㅑpx 서사를 라ㅑpx 얻게 라ㅑpx 된다. 라ㅑpx 그렇기 라ㅑpx 때문에 라ㅑpx 그의 라ㅑpx 작업은 라ㅑpx 스튜디오에서 라ㅑpx 완성되지 라ㅑpx 않는다. 라ㅑpx 우리는 라ㅑpx 대부분 라ㅑpx 핸드폰을 라ㅑpx 통해 라ㅑpx 데이터 라ㅑpx 파일 라ㅑpx 혹은 라ㅑpx 인쇄물의 라ㅑpx 이미지로 라ㅑpx 그림을 라ㅑpx 접한다. 라ㅑpx 그래서 라ㅑpx 종종 라ㅑpx 라ㅑpx 림의 라ㅑpx 옆면, 1sbw 또는 1sbw 벽면과 1sbw 캔버스 1sbw 사이의 1sbw 틈이 1sbw 존재한다는 1sbw 사실을 1sbw 간과한다. 1sbw 인스타그램이나 1sbw 1sbw 판물로 1sbw 이미지를 1sbw 접하는 1sbw 경험이 1sbw 반복되고 1sbw 일상화되면서 1sbw 크롭된 1sbw 이미지로서의 1sbw 작품과 1sbw 물리적 1sbw 1sbw 존재로서의 1sbw 캔버스 1sbw 사이의 1sbw 간극은 1sbw 더욱 1sbw 커졌다. 1sbw 주광색 1sbw 조명을 1sbw 1sbw 건지, 3x사0 전구색 3x사0 혹은 3x사0 주백 3x사0 3x사0 조명을 3x사0 쓰는지에 3x사0 따라 3x사0 전시장에서 3x사0 마주하는 3x사0 그림은 3x사0 다른 3x사0 의미와 3x사0 이미지로 3x사0 전달되기도 3x사0 3x사0 며, 가ㅓ0z 가ㅓ0z 벽에 가ㅓ0z 걸리는지, ㅓㅐv차 전시장 ㅓㅐv차 동선에 ㅓㅐv차 따라 ㅓㅐv차 어떤 ㅓㅐv차 장면에서 ㅓㅐv차 마주하는지에 ㅓㅐv차 따른 ㅓㅐv차 감상 ㅓㅐv차 조건의 ㅓㅐv차 ㅓㅐv차 이는 ㅓㅐv차 관람자로 ㅓㅐv차 하여금 ㅓㅐv차 각기 ㅓㅐv차 다른 ㅓㅐv차 감상의 ㅓㅐv차 결과를 ㅓㅐv차 초래한다.

그의 ㅓㅐv차 그림은 ㅓㅐv차 무겁다. ㅓㅐv차 실제로 ㅓㅐv차 정희민의 ㅓㅐv차 그림을 ㅓㅐv차 전시장에서 ㅓㅐv차 ㅓㅐv차 사람이라면 ㅓㅐv차 캔버스와 ㅓㅐv차 프레임의 ㅓㅐv차 묵직함을 ㅓㅐv차 인지 ㅓㅐv차 했을 ㅓㅐv차 것이다. ㅓㅐv차 이러한 ㅓㅐv차 두께와 ㅓㅐv차 존재감은 ㅓㅐv차 그가 ㅓㅐv차 디지털 ㅓㅐv차 이미지 ㅓㅐv차 안에서 ㅓㅐv차 수집하고 ㅓㅐv차 선택하여 ㅓㅐv차 현실로 ㅓㅐv차 옮겨오는 ㅓㅐv차 과정을 ㅓㅐv차 인지하는 ㅓㅐv차 과정에서 ㅓㅐv차 ㅓㅐv차 두드러져 ㅓㅐv차 보이는 ㅓㅐv차 것일지도 ㅓㅐv차 모르겠 ㅓㅐv차 다. ㅓㅐv차 납작하고 ㅓㅐv차 열화된 ㅓㅐv차 이미지들이 ㅓㅐv차 스크린 ㅓㅐv차 밖으로 ㅓㅐv차 꺼내지는 ㅓㅐv차 과정을 ㅓㅐv차 거쳐 ㅓㅐv차 캔버스에 ㅓㅐv차 재현될 ㅓㅐv차 ㅓㅐv차 작가는 ㅓㅐv차 현실의 ㅓㅐv차 무게와 ㅓㅐv차 존재를 ㅓㅐv차 드러내고자 ㅓㅐv차 촉감을 ㅓㅐv차 더한다. ㅓㅐv차 그리고 ㅓㅐv차 때때로 ㅓㅐv차 그의 ㅓㅐv차 이미지들은 ㅓㅐv차 ㅓㅐv차 크릴 ㅓㅐv차 조각, 다ㅓvm 캔버스, 하ㅓㅓ4 스크린 하ㅓㅓ4 그리고 하ㅓㅓ4 책에 하ㅓㅓ4 안착하기도 하ㅓㅓ4 한다. 하ㅓㅓ4 그의 하ㅓㅓ4 가공 하ㅓㅓ4 세계는 하ㅓㅓ4 이렇듯 하ㅓㅓ4 부유하다 하ㅓㅓ4 안착하는 하ㅓㅓ4 매체에 하ㅓㅓ4 따라 하ㅓㅓ4 하ㅓㅓ4 깊이와 하ㅓㅓ4 무게를 하ㅓㅓ4 달리한다. 하ㅓㅓ4 결국 하ㅓㅓ4 우리는 하ㅓㅓ4 보이지 하ㅓㅓ4 않는 하ㅓㅓ4 것을 하ㅓㅓ4 이해하고 하ㅓㅓ4 가늠해 하ㅓㅓ4 보기 하ㅓㅓ4 위해 하ㅓㅓ4 시간을 하ㅓㅓ4 들이고 하ㅓㅓ4 사색한다. 하ㅓㅓ4 보이지 하ㅓㅓ4 않는 하ㅓㅓ4 것을 하ㅓㅓ4 상상하고 하ㅓㅓ4 이해한다는 하ㅓㅓ4 것을 하ㅓㅓ4 하ㅓㅓ4 래서 하ㅓㅓ4 어렵지만 하ㅓㅓ4 분명 하ㅓㅓ4 가치가 하ㅓㅓ4 있는 하ㅓㅓ4 일이다.

출처: 021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정희민

현재 진행중인 전시

팬데믹 Pandemic

Aug. 25, 2020 ~ Nov. 15, 2020

노보 Novo : My Favorite Things

Aug. 14, 2020 ~ Oct. 18, 2020

Nigel Cooke ㅓㅈws 개인전

Sept. 2, 2020 ~ Oct. 24,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