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정 : 판타스마고리아

서울시청 하늘광장갤러리

Nov. 11, 2019 ~ Dec. 20, 2019

작가노트
풍경을 라i7가 본다는 라i7가 것은 라i7가 무엇일까? 라i7가 사람의 라i7가 눈은 라i7가 라i7가 세상을 라i7가 그저 라i7가 아무것도 라i7가 아닌 라i7가 것으로 라i7가 보려 라i7가 하지 라i7가 않고 라i7가 사물에 라i7가 대한 라i7가 의인적 라i7가 체험을 라i7가 통해 라i7가 자기를 라i7가 비추려 라i7가 한다. 라i7가 우리 라i7가 안에 라i7가 존재하는 라i7가 풍경이 라i7가 바로 라i7가 세상의 라i7가 풍경인 라i7가 것이다. 라i7가 땅끝마을이나 라i7가 고향 라i7가 혹은 라i7가 남극이나 라i7가 라i7가 표면 라i7가 같은 라i7가 장소는 라i7가 라i7가 마음 라i7가 속이 라i7가 아니라면 라i7가 어디에 라i7가 있겠는가? 라i7가 풍경이란 라i7가 내가 라i7가 창조하는 라i7가 인상이다. 라i7가 라i7가 안에서 라i7가 너를 라i7가 여는 라i7가 라i7가 곳이다. 라i7가 어느 라i7가 여름 라i7가 밤, ㅈ8yr 저녁 ㅈ8yr 해가 ㅈ8yr 저물 ㅈ8yr 무렵 ㅈ8yr 나는 ㅈ8yr 선선한 ㅈ8yr 바람에 ㅈ8yr 이끌려 ㅈ8yr 산책에 ㅈ8yr 나섰다. ㅈ8yr 감각이 ㅈ8yr 분주하게 ㅈ8yr 일어나는 ㅈ8yr 골목길을 ㅈ8yr 걷다가 ㅈ8yr 불현듯 ㅈ8yr ㅈ8yr 생의 ㅈ8yr 모든 ㅈ8yr 시간과 ㅈ8yr 공간이 ㅈ8yr 눈앞에서 ㅈ8yr 한꺼번에 ㅈ8yr 흘러가는 ㅈ8yr 순간이 ㅈ8yr 있었다. ㅈ8yr 동시에 ㅈ8yr 내가 ㅈ8yr 어쩌면 ㅈ8yr 유령인지도 ㅈ8yr 모르겠다는 ㅈ8yr 느낌이 ㅈ8yr 들었다. ㅈ8yr 모퉁이를 ㅈ8yr 돌다 ㅈ8yr 만난 ㅈ8yr 검은 ㅈ8yr 구멍에서 ㅈ8yr 시원한 ㅈ8yr 바람이 ㅈ8yr 얼굴을 ㅈ8yr 어루만지며 ㅈ8yr 휘파람을 ㅈ8yr 불었다. ㅈ8yr 잠시 ㅈ8yr ㅈ8yr 앞에 ㅈ8yr 한참을 ㅈ8yr ㅈ8yr 있었다. ㅈ8yr 나는 ㅈ8yr 절간과 ㅈ8yr 같은 ㅈ8yr 고립된 ㅈ8yr 집이다. ㅈ8yr 그림자가 ㅈ8yr 되어 ㅈ8yr 수줍게 ㅈ8yr 달아나는 ㅈ8yr 유령들의 ㅈ8yr 집이다. ㅈ8yr 나는 ㅈ8yr 저물어 ㅈ8yr 가는 ㅈ8yr 황혼의 ㅈ8yr 끝자락처럼 ㅈ8yr 풍경 ㅈ8yr ㅈ8yr 사건들 ㅈ8yr 사이를 ㅈ8yr 이리저리 ㅈ8yr 헤맨다. ㅈ8yr ㅈ8yr 곁을 ㅈ8yr 지나가는 ㅈ8yr 행인들이 ㅈ8yr 마치 ㅈ8yr 나를 ㅈ8yr 아는 ㅈ8yr 것처럼 ㅈ8yr 쳐다본다. ㅈ8yr 그러나 ㅈ8yr 모두 ㅈ8yr 낯선 ㅈ8yr 얼굴들이다.

출처: ㅈ8yr 서울시청 ㅈ8yr 하늘광장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정희정

현재 진행중인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