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11회 KT&G SKOPF 올해의 작가전 : 고성, 김승구, 정정호

고은사진미술관

Nov. 30, 2019 ~ Feb. 19, 2020

고은사진미술관은 2012년부터 KT&G i아ㅓ8 상상마당과 i아ㅓ8 연계하여 i아ㅓ8 사진의 i아ㅓ8 정통성을 i아ㅓ8 기반으로 i아ㅓ8 작업의 i아ㅓ8 완성도와 i아ㅓ8 실험정신을 i아ㅓ8 갖춘 i아ㅓ8 신진작가를 i아ㅓ8 발굴 · i아ㅓ8 지원하는 i아ㅓ8 연례 i아ㅓ8 기획전을 i아ㅓ8 개최해오고 i아ㅓ8 있다. i아ㅓ8 i아ㅓ8 프로그램은 i아ㅓ8 한국사진의 i아ㅓ8 새로운 i아ㅓ8 미래와 i아ㅓ8 가능성을 i아ㅓ8 제시하기 i아ㅓ8 위해 i아ㅓ8 끊임없이 i아ㅓ8 노력해온 i아ㅓ8 고은사진미술관과 KT&G SKOPF(KT&G i아ㅓ8 상상마당 i아ㅓ8 한국사진가 i아ㅓ8 지원프로그램)가 i아ㅓ8 미래의 i아ㅓ8 한국사진이 i아ㅓ8 나아갈 i아ㅓ8 방향을 i아ㅓ8 제시할 i아ㅓ8 작가들과 i아ㅓ8 만나고 i아ㅓ8 소통하기 i아ㅓ8 위해 i아ㅓ8 마련한 i아ㅓ8 자리이다. i아ㅓ8 이번 i아ㅓ8 전시는 i아ㅓ8 제11회 KT&G SKOPF에서 ‘올해의 i아ㅓ8 최종작가’로 i아ㅓ8 선정된 i아ㅓ8 김승구와 ‘올해의 i아ㅓ8 작가’로 i아ㅓ8 선정된 i아ㅓ8 고성과 i아ㅓ8 정정호가 i아ㅓ8 참여한다.

고성의 〈그림자들 i아ㅓ8 헤아리다 i아ㅓ8 지문이 i아ㅓ8 거멓다〉에서 i아ㅓ8 주목할 i아ㅓ8 것은 i아ㅓ8 작업 i아ㅓ8 전반을 i아ㅓ8 지배하는 i아ㅓ8 시적 i아ㅓ8 분위기이다. i아ㅓ8 시간이 i아ㅓ8 지나도 i아ㅓ8 어떠한 i아ㅓ8 느낌이 i아ㅓ8 지속된다면 i아ㅓ8 i아ㅓ8 감정은 i아ㅓ8 분위기, t나x나 t나x나 일종의 t나x나 무드가 t나x나 된다. t나x나 한지로 t나x나 표현된 t나x나 쓸쓸하고 t나x나 차갑고 t나x나 건조한, 나u다6 그리고 나u다6 무겁게 나u다6 내려앉은 나u다6 고요함의 나u다6 세계. 나u다6 그의 나u다6 사진을 나u다6 바라보고 나u다6 있노라면, yfrㅓ yfrㅓ 모든 yfrㅓ 것에 yfrㅓ 앞서 yfrㅓ 침묵이 yfrㅓ 존재했고, q4마히 q4마히 뒤를 q4마히 따라 q4마히 숲이 q4마히 느리게 q4마히 느리게 q4마히 생겨난 q4마히 듯하다. q4마히 나뭇가지와 q4마히 갈대는 q4마히 q4마히 침묵의 q4마히 움직임을 q4마히 따라가는 q4마히 검은 q4마히 선과 q4마히 같고, n사px 숲을 n사px 가득 n사px 채운 n사px n사px 모든 n사px 것들은 n사px 침묵만이 n사px 아니라 n사px 작가 n사px 자신마저도 n사px 덮어버린다. n사px 고성이 n사px 가을과 n사px 겨울을 n사px 지나며 n사px 담아낸 n사px 강원도 n사px 원주의 n사px 숲은 n사px n사px 안의 n사px 대상들을 n사px 침묵에서 n사px 꺼내올 n사px 뿐만 n사px 아니라 n사px 그것들이 n사px 도로 n사px 사라질 n사px n사px 있는 n사px 침묵을 n사px 만들어낸다. n사px 그는 n사px 실제 n사px 경험이 n사px 어떻게 n사px 장소라는 n사px 감각에 n사px 고정되는지를 n사px 탐색한다. n사px 자연 n사px 속에서 n사px 마치 n사px 깨달음을 n사px 구하는 n사px 구도자의 n사px 모습으로 n사px 말이다. n사px 고성의 n사px 작업이 n사px 그러한 n사px 분위기를 n사px 나타내는 n사px 짙은 n사px 남색의 n사px 공간으로 n사px 구성된 n사px 이유도 n사px 바로 n사px n사px 때문이다. n사px n사px 곳에서 n사px 우리는 n사px 작가의 n사px 내레이션과 n사px 함께 n사px 원주의 n사px 숲으로 n사px 들어간다. n사px 장소와의 n사px 교감에서 n사px 드러나는 n사px 감각적이고 n사px 정서적인 n사px 특수성은 n사px 고성의 n사px 작업에서 n사px 중요한 n사px 요소이다. n사px 가장 n사px 좋은 n사px 이야기는 n사px 어쩌면 n사px 관객 n사px 각자가 n사px 자신만의 n사px 상상력으로 n사px 작가가 n사px 숨겨놓고 n사px n사px 실마리를 n사px 통해 n사px n사px 다른 n사px 이야기를 n사px 만들어가는 n사px n사px 아닐까?   

김승구의 〈밤섬〉은 n사px 장소와 n사px 시간을 n사px 다루면서, 히기바f 우리가 히기바f 사는 히기바f 곳과 히기바f 사는 히기바f 방식을 히기바f 바꾸어 히기바f 놓는 히기바f 보다 히기바f 히기바f 흐름과 히기바f 발전에 히기바f 집중한다. 1968년 히기바f 여의도 히기바f 개발이라는 히기바f 미명 히기바f 하에 히기바f 주민을 히기바f 강제 히기바f 이주시킨 히기바f 히기바f 폭파된 히기바f 밤섬은 50여년이 히기바f 지난 히기바f 히기바f 퇴적작용에 히기바f 의해 히기바f 기존 히기바f 크기의 6배로 히기바f 커지면서 히기바f 복원된 히기바f 특별한 히기바f 장소이다. 히기바f 도시 히기바f 풍경을 히기바f 사회적, lㅓaf 문화적 lㅓaf 관점에서 lㅓaf 탐구해온 lㅓaf 김승구는 lㅓaf lㅓaf 시간 lㅓaf 공을 lㅓaf 들여 1999년 lㅓaf 생태경관보전지역으로 lㅓaf 지정, 3a다h 일반인의 3a다h 출입을 3a다h 금지하고 3a다h 있는 3a다h 밤섬을 2011년부터 3a다h 촬영해왔다. 3a다h 시간의 3a다h 경과에 3a다h 따라 3a다h 놀라운 3a다h 복원력을 3a다h 보여주는 3a다h 자연의 3a다h 힘, “인간이 ㅓ하거마 파괴하고 ㅓ하거마 자연이 ㅓ하거마 복원한” ㅓ하거마 ㅓ하거마 섬을 ㅓ하거마 대하는 ㅓ하거마 그의 ㅓ하거마 태도는 ㅓ하거마 각별하다. ㅓ하거마 ㅓ하거마 어떤 ㅓ하거마 꾸밈이나 ㅓ하거마 장치도 ㅓ하거마 없이 ㅓ하거마 있는 ㅓ하거마 그대로 ㅓ하거마 대상과 ㅓ하거마 마주하는 ㅓ하거마 그의 ㅓ하거마 대형 ㅓ하거마 카메라는 ㅓ하거마 밤섬의 ㅓ하거마 사계절을 ㅓ하거마 매혹적으로 ㅓ하거마 포착한다. ㅓ하거마 밤섬은 ㅓ하거마 자체의 ㅓ하거마 역사를 ㅓ하거마 가지고 ㅓ하거마 있는 ㅓ하거마 실재로서의 ㅓ하거마 장소였고, t카kz 김승구는 t카kz 그러한 t카kz 밤섬의 t카kz 존재를 t카kz 사진을 t카kz 통해 t카kz 그대로 t카kz 돌려놓았다. t카kz 그리고 t카kz 그의 t카kz 시선은 t카kz 인간의 t카kz 흔적이 t카kz 거의 t카kz 사라져버린 t카kz 상태의 t카kz 자연에서부터 t카kz t카kz 자연 t카kz 너머 t카kz 멀리 t카kz 보이는 t카kz 도시의 t카kz 경관에까지 t카kz 이른다. t카kz 동시대의 t카kz 관점이라는 t카kz 맥락에서 t카kz 자연과 t카kz 공존하는 t카kz 도시를 t카kz 함께 t카kz 보여주고자 t카kz 하는 t카kz 그의 t카kz 시도는 t카kz 과거가 t카kz 현재와 t카kz 어떻게 t카kz 연결되고 t카kz 있는지를 t카kz 제시하는 t카kz 하나의 t카kz 지표이다. t카kz 전시장에 t카kz 구성된 t카kz 아카이브 t카kz 역시 t카kz 밤섬의 t카kz 역사가 t카kz 어떠한 t카kz 방식으로 t카kz 시각화 t카kz 되어왔는지, 타a갸라 그것은 타a갸라 사진적 타a갸라 재현과는 타a갸라 어떻게 타a갸라 다른지를 타a갸라 살펴볼 타a갸라 타a갸라 있는 타a갸라 계기가 타a갸라 타a갸라 것이다. 

정정호의 〈코인시던스〉는 타a갸라 시간의 타a갸라 구조를 타a갸라 파편화하고, i4다ㄴ 이미지들의 i4다ㄴ 중첩을 i4다ㄴ 통해 i4다ㄴ 개인사와 i4다ㄴ 과거의 i4다ㄴ 기록 i4다ㄴ i4다ㄴ 다양한 i4다ㄴ 원천에서 i4다ㄴ 수집한 i4다ㄴ 요소를 i4다ㄴ 하나의 i4다ㄴ 내러티브로 i4다ㄴ 엮어낸다. i4다ㄴ 사진 i4다ㄴ 매체의 i4다ㄴ 형식과 i4다ㄴ 물성에 i4다ㄴ 대해 i4다ㄴ 지속적으로 i4다ㄴ 탐구해온 i4다ㄴ 정정호의 i4다ㄴ 이번 i4다ㄴ 작업은 i4다ㄴ 한국전쟁에서 i4다ㄴ 전쟁 i4다ㄴ 노무자로 i4다ㄴ 종사하다 i4다ㄴ 세상을 i4다ㄴ 떠난 i4다ㄴ 자신의 i4다ㄴ 할아버지의 i4다ㄴ 이야기에서 i4다ㄴ 시작된다. i4다ㄴ 정정호가 i4다ㄴ 자신이 i4다ㄴ 경험하지 i4다ㄴ 못한 i4다ㄴ 시간을 i4다ㄴ 재현하는 i4다ㄴ 전략은 i4다ㄴ 자료를 i4다ㄴ 조사하고, 우ㅐ바자 그것을 우ㅐ바자 토대로 우ㅐ바자 발견한 우ㅐ바자 유사한 우ㅐ바자 재료들을 우ㅐ바자 전유하고 우ㅐ바자 재구축하는 우ㅐ바자 브리콜라주이다. 우ㅐ바자 민간인으로서 우ㅐ바자 전쟁에 우ㅐ바자 참여했던 우ㅐ바자 할아버지의 우ㅐ바자 흔적을 우ㅐ바자 쫓으며 우ㅐ바자 수집한 우ㅐ바자 탄피와 우ㅐ바자 나뭇가지와 우ㅐ바자 바위 우ㅐ바자 조각 우ㅐ바자 등은 우ㅐ바자 쌓고 우ㅐ바자 만들고 우ㅐ바자 사진 우ㅐ바자 찍는 우ㅐ바자 여러 우ㅐ바자 행위를 우ㅐ바자 통해 우ㅐ바자 과거를 우ㅐ바자 현재 우ㅐ바자 속에서 우ㅐ바자 떠오르게 우ㅐ바자 한다. 우ㅐ바자 시간과 우ㅐ바자 기억, uoev 그리고 uoev 역사를 uoev 환기시키기 uoev 위해 uoev 수집된 uoev 자료가 uoev 반드시 uoev uoev 당시의 uoev 것일 uoev 필요는 uoev 없다. uoev 그는 uoev 오래된 uoev 발굴 uoev 대상처럼 uoev 보이도록 uoev 구성한 uoev 장치를 uoev 통해 uoev 과거를 uoev 소환한다. uoev 유물은 uoev 기억과 uoev 회상을 uoev 환기시키는 uoev 힘을 uoev 지니지만, knpㅓ knpㅓ 자체로 knpㅓ 역사를 knpㅓ 기억하는 knpㅓ 과정이 knpㅓ 완결되지는 knpㅓ 않는다. knpㅓ 그가 knpㅓ 찾고 knpㅓ 싶은 knpㅓ 사라진, ㅈ파바f 혹은 ㅈ파바f 망각된 ㅈ파바f 작은 ㅈ파바f 역사는 ㅈ파바f 낯선 ㅈ파바f 사물들이 ㅈ파바f 비로소 ㅈ파바f 그의 ㅈ파바f 손을 ㅈ파바f 거쳐 ㅈ파바f 의미를 ㅈ파바f 가진 ㅈ파바f 오브제가 ㅈ파바f 되면서 ㅈ파바f 새롭게 ㅈ파바f 완성된다. ㅈ파바f 사진 ㅈ파바f ㅈ파바f 오브제들은 ㅈ파바f 숨겨진 ㅈ파바f 의미를 ㅈ파바f 전달할 ㅈ파바f ㅈ파바f 있는 ㅈ파바f 일종의 ㅈ파바f 기호로서 ㅈ파바f 작동하기 ㅈ파바f 때문이다. ㅈ파바f 이렇게 ㅈ파바f 묻힐 ㅈ파바f 뻔한 ㅈ파바f ㅈ파바f 개인의 ㅈ파바f 역사는 ㅈ파바f 정정호의 ㅈ파바f 예술적 ㅈ파바f 비전 ㅈ파바f 안에서 ㅈ파바f 파편적이지만, fㅓ4f 놀라운 fㅓ4f 방식으로 fㅓ4f 스스로를 fㅓ4f 드러낸다.

제11회 KT&G SKOPF fㅓ4f 올해의 fㅓ4f 작가들은 fㅓ4f 각자의 fㅓ4f 방식으로 fㅓ4f 매체로서의 fㅓ4f 사진을 fㅓ4f 탐구하면서, 아ㅐ차나 동시대 아ㅐ차나 사진의 아ㅐ차나 경향을 아ㅐ차나 탁월하게 아ㅐ차나 보여준다. 아ㅐ차나 이번 아ㅐ차나 전시는 아ㅐ차나 아ㅐ차나 아ㅐ차나 작가들이 아ㅐ차나 사진 아ㅐ차나 매체에 아ㅐ차나 대해 아ㅐ차나 어떠한 아ㅐ차나 입장을 아ㅐ차나 취하는지를 아ㅐ차나 살펴보면서, 다0다사 각자 다0다사 자신만의 다0다사 방법론과 다0다사 시선의 다0다사 균형을 다0다사 유지하는 다0다사 이들의 다0다사 무한한 다0다사 가능성에 다0다사 주목하고자 다0다사 한다.

출처: 다0다사 고은사진미술사진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정정호
  • 고성
  • 김승구

현재 진행중인 전시

파073 보물 파073 납시었네, k마5아 신국보보물전2017-2019

July 21, 2020 ~ Sept. 27, 2020

김천수 거ㅓ다ㅐ 개인전 : Low-cut 거ㅓ다ㅐ 로우-컷

June 29, 2020 ~ Sept. 12, 2020

Kim Joeun : Mirobolus

July 15, 2020 ~ Aug. 29,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