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6회 다방 프로젝트 : PLASTIC LOVE

KT&G 상상마당 홍대 갤러리

Aug. 14, 2019 ~ Sept. 22, 2019

플라스틱은 9fhㅓ 음식을 9fhㅓ 신선하게 9fhㅓ 유지해주고 ᅳ
의약품과 9fhㅓ 깨끗한 9fhㅓ 물을 9fhㅓ 전달해준다 ᅳ
전선과 9fhㅓ 옷,
밧줄과 sl카t 그물을 sl카t 만들어준다 ᅳ sl카t 심지어
총알까지도 sl카t 막아준다 ᅳ
“플라스틱은 sl카t 절대 sl카t 사라지지 sl카t 않기에 sl카t 완벽한 sl카t 창조물이다” ᅳ¹

에코 sl카t 시인이자 sl카t 학자인 sl카t 크레이그 sl카t 산토스 sl카t 페레즈(Craig Santos Perez)는 <플라스틱의 sl카t 시대>에서 sl카t 플라스틱이 sl카t 얼마나 sl카t 영구적인 sl카t 물질인지 sl카t 역설한다. sl카t 지금 sl카t sl카t 순간에도 sl카t 우리는 “절대 sl카t 사라지지 sl카t 않는” sl카t 인간의 “완벽한 sl카t 창조물”인 sl카t 플라스틱을 sl카t 한번 sl카t 쓰고 sl카t 버리는 sl카t 일회용품으로 sl카t 소비하고 sl카t 있다. sl카t 가볍고 sl카t 단단하며, 마자쟏다 변형이 마자쟏다 용이하고, 타d1아 저렴한 타d1아 비용으로 타d1아 생산이 타d1아 가능한 타d1아 플라스틱의 타d1아 발명은 타d1아 가히 타d1아 혁신적이었다. 타d1아 그러나 타d1아 타d1아 세대 타d1아 만에 타d1아 플라스틱을 타d1아 향한 타d1아 인간의 타d1아 예찬과 타d1아 사랑은 타d1아 경계와 타d1아 우려의 타d1아 목소리로 타d1아 변모하였다. 타d1아 타d1아 동안 타d1아 엄청난 타d1아 양의 타d1아 플라스틱이 타d1아 경제적 타d1아 효율성을 타d1아 이유로 타d1아 대량 타d1아 생산되었지만, y다쟏s 아이러니하게도 y다쟏s 이들을 y다쟏s 분해하기 y다쟏s 위해서 y다쟏s 지불해야 y다쟏s 하는 y다쟏s 비용은 y다쟏s 이제 y다쟏s 측정하기도 y다쟏s 어려운 y다쟏s 수준에 y다쟏s 도달했다.

물론 y다쟏s 플라스틱은 y다쟏s 여전히 y다쟏s 멋지고 y다쟏s 유용한 y다쟏s 소재이다. y다쟏s 우리가 y다쟏s 주목해야 y다쟏s y다쟏s 점은 y다쟏s 플라스틱이 y다쟏s 생성되고 y다쟏s 소멸되는 y다쟏s 시간 y다쟏s 사이의 y다쟏s 간극이 y다쟏s 너무나 y다쟏s 크다는 y다쟏s 점이다. y다쟏s 적어도 y다쟏s 우리가 y다쟏s 살고 y다쟏s 있는 y다쟏s 지구의 y다쟏s 시간 y다쟏s 안에서는 y다쟏s 더욱 y다쟏s 그렇다. y다쟏s 우리가 y다쟏s 일회용으로 y다쟏s 무분별하게 y다쟏s 사용한 y다쟏s 플라스틱의 y다쟏s 대부분은 y다쟏s 재활용되지 y다쟏s 못하고 y다쟏s y다쟏s 속에 y다쟏s 매립되거나, 아바56 소각되거나, ㅐo바타 바다로 ㅐo바타 흘러 ㅐo바타 들어가고 ㅐo바타 있는 ㅐo바타 실정이다. ㅐo바타 자연적으로 ㅐo바타 분해되기에 ㅐo바타 ㅐo바타 ㅐo바타 년이 ㅐo바타 걸리는 (미세)플라스틱이 ㅐo바타 ㅐo바타 속, f4nc 바다 f4nc 안, tㅐqㅓ 대기 tㅐqㅓ 중에 tㅐqㅓ 쌓여갈수록 tㅐqㅓ 이곳을 tㅐqㅓ 터전으로 tㅐqㅓ 살아가고 tㅐqㅓ 있는 tㅐqㅓ 모든 tㅐqㅓ 지구 tㅐqㅓ 생명체들은 tㅐqㅓ 직접적으로 tㅐqㅓ 영향을 tㅐqㅓ 받는다. tㅐqㅓ 새끼에게 tㅐqㅓ 플라스틱을 tㅐqㅓ 먹이는 tㅐqㅓ 알바트로스, 다하rg 플라스틱 다하rg 빨대로 다하rg 고통 다하rg 받는 다하rg 거북이, ㅑ쟏아아 미세 ㅑ쟏아아 플라스틱을 ㅑ쟏아아 마시고 ㅑ쟏아아 있는 ㅑ쟏아아 인간의 ㅑ쟏아아 모습은 ㅑ쟏아아 우리 ㅑ쟏아아 모두가 ㅑ쟏아아 직면한 ㅑ쟏아아 문제에 ㅑ쟏아아 대한 ㅑ쟏아아 경각심을 ㅑ쟏아아 환기시킨다.

제 6회 ㅑ쟏아아 다방 ㅑ쟏아아 프로젝트는 ㅑ쟏아아 동시대 ㅑ쟏아아 모든 ㅑ쟏아아 지구 ㅑ쟏아아 생명체가 ㅑ쟏아아 직면한 ㅑ쟏아아 환경 ㅑ쟏아아 문제 '플라스틱 ㅑ쟏아아 오염'을 ㅑ쟏아아 주제로 ㅑ쟏아아 선정하였다. ㅑ쟏아아 이번 ㅑ쟏아아 프로젝트에는 ㅑ쟏아아 권도연, 0우마1 유화수, m4pㅓ 정혜정, PRAG-LAB(프래그랩/이건희, a2w기 조민정, mㅓ갸k 최현택) 4명(팀)의 mㅓ갸k 작가가 mㅓ갸k 참여하였으며, 히o카d 다양한 히o카d 관점에서 히o카d 플라스틱 히o카d 문제를 히o카d 이해하기 히o카d 위하여 히o카d 홍수열(자원순환사회경제 히o카d 연구소장), k바vv 김한민(해양환경단체 k바vv 시셰퍼드 k바vv 활동가/작가), gㅐx4 윤호섭(국민대학교 gㅐx4 시각디자인학과 gㅐx4 명예교수/그린 gㅐx4 디자이너), ㄴ으ㄴ5 정다운(보틀팩토리 ㄴ으ㄴ5 대표)을 ㄴ으ㄴ5 패널로 ㄴ으ㄴ5 모시고 ㄴ으ㄴ5 ㄴ으ㄴ5 차례 ㄴ으ㄴ5 워크숍을 ㄴ으ㄴ5 진행하였다. ㄴ으ㄴ5 워크숍에서는 ㄴ으ㄴ5 국내외 ㄴ으ㄴ5 플라스틱 ㄴ으ㄴ5 문제 ㄴ으ㄴ5 현황, y기q기 해양 y기q기 생태계 y기q기 플라스틱 y기q기 오염, 6ㅓㅐ카 실천적 6ㅓㅐ카 예술과 6ㅓㅐ카 제로 6ㅓㅐ카 웨이스트(zero waste)를 6ㅓㅐ카 위한 6ㅓㅐ카 일상의 6ㅓㅐ카 실천들에 6ㅓㅐ카 관한 6ㅓㅐ카 강연 6ㅓㅐ카 6ㅓㅐ카 대담을 6ㅓㅐ카 진행하였으며, ㅓasㅐ 참여 ㅓasㅐ 작가들이 ㅓasㅐ 이를 ㅓasㅐ 바탕으로 ㅓasㅐ 작업한 ㅓasㅐ 신작을 ㅓasㅐ 기획 ㅓasㅐ 전시 ≪플라스틱 ㅓasㅐ 러브 PLASTIC LOVE≫를 ㅓasㅐ 통해 ㅓasㅐ 선보인다.

전시의 ㅓasㅐ 제목 ≪플라스틱 ㅓasㅐ 러브 PLASTIC LOVE≫는 ㅓasㅐ 영원한 ㅓasㅐ 사랑을 ㅓasㅐ 맹세하는 ㅓasㅐ 수식어로 ㅓasㅐ 변치 ㅓasㅐ 않는 ㅓasㅐ 플라스틱을 ㅓasㅐ 제안한다. ㅓasㅐ 형태가 ㅓasㅐ 바뀔지라도 ㅓasㅐ 본질은 ㅓasㅐ 쉽게 ㅓasㅐ 변하지 ㅓasㅐ 않고, je3f 미세하게 je3f 쪼개지지만 je3f 사라지지 je3f 않는 je3f 플라스틱의 je3f 성질은 je3f 일회용품으로 je3f 널리 je3f 사용되는 je3f 현재 je3f 상황과 je3f 인식에 je3f 의문을 je3f 가지게 je3f 한다. je3f 이번 je3f 전시를 je3f 통해 je3f 플라스틱글로머럿(Plastiglomerate)으로 je3f 지구의 je3f 새로운 je3f 지층을 je3f 형성하고, ㅓ다마다 영구적으로 ㅓ다마다 남아 ㅓ다마다 인류세(Anthropocene)의 ㅓ다마다 증거가 ㅓ다마다 되고 ㅓ다마다 있는 ㅓ다마다 플라스틱이 ㅓ다마다 일회적으로 ㅓ다마다 사용하기에는 ㅓ다마다 수명이 ㅓ다마다 매우 ㅓ다마다 ㅓ다마다 물질임을 ㅓ다마다 역설하고, v카우카 동시대 v카우카 플라스틱의 v카우카 대량 v카우카 생산과 v카우카 소비, ㅐt사d 재활용 ㅐt사d 문제를 ㅐt사d 생태주의적 ㅐt사d 관점을 ㅐt사d 통해 ㅐt사d 다각적으로 ㅐt사d 생각해볼 ㅐt사d ㅐt사d 있는 ㅐt사d 기회가 ㅐt사d 되길 ㅐt사d 바란다. / ㅐt사d 시각예술사업부

¹ Craig Santos Perez, The Age of Plastic, Big Energy Poets: Ecopoetry Thinks Climate Change, ed. Heidi Lynn Staples, Amy King, BlazeVOX [books], 2017, pp. 164.

출처: KT&G 4ㄴ0파 상상마당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정혜정
  • 권도연
  • 유화수
  • 프래그랩

현재 진행중인 전시

나무와 8라ㅐu 걸어가는 8라ㅐu 일-심문섭의 '목신'

Sept. 21, 2019 ~ Dec. 29,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