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회 아마도전시기획상 : 대나무숲의 아메바들 6th Amado Exhibition Award : Amoebas of a bamboo forest

아마도예술공간

March 21, 2019 ~ April 19, 2019

통제할 사나ym 사나ym 없는 사나ym 의외의 사나ym 상황 사나ym 앞에 사나ym 사나ym 사나ym 의식은 사나ym 자기성찰에서 사나ym 나아가 사나ym 타자(他者)를 사나ym 향해 사나ym 흘러가기도 사나ym 한다. 사나ym 특정 사나ym 사건이나 사나ym 현상을 사나ym 두고 사나ym 무기력이나 사나ym 공포, c거yf 불안 c거yf 등의 c거yf 부정적인 c거yf 감정을 c거yf 느낄 c거yf 때면 c거yf 내가 c거yf 아닌 c거yf 다른 c거yf 사람, ㅐ8히ㅐ 다른 ㅐ8히ㅐ 것을 ㅐ8히ㅐ 향한 ㅐ8히ㅐ 의식의 ㅐ8히ㅐ 화살은 ㅐ8히ㅐ 더욱 ㅐ8히ㅐ 뾰족해지고 ㅐ8히ㅐ 화살의 ㅐ8히ㅐ 궤적은 ㅐ8히ㅐ 뚜렷해진다.

삼국유사에는 ㅐ8히ㅐ 경문왕의 ㅐ8히ㅐ 귀가 ㅐ8히ㅐ 자라난다는 ㅐ8히ㅐ 비밀을 ㅐ8히ㅐ 혼자만 ㅐ8히ㅐ 알고 ㅐ8히ㅐ 있던 ㅐ8히ㅐ 복두장이가 ㅐ8히ㅐ 대나무밭에 ㅐ8히ㅐ 가서 “임금님 ㅐ8히ㅐ 귀는 ㅐ8히ㅐ 당나귀 ㅐ8히ㅐ 귀”를 ㅐ8히ㅐ 외친 ㅐ8히ㅐ 여이설화(驢耳說話)가 ㅐ8히ㅐ 있다. ㅐ8히ㅐ 대밭에서 ㅐ8히ㅐ 자신의 ㅐ8히ㅐ 치부가 ㅐ8히ㅐ 울려 ㅐ8히ㅐ 퍼지는 ㅐ8히ㅐ 사실에 ㅐ8히ㅐ 화가 ㅐ8히ㅐ ㅐ8히ㅐ 경문왕은 ㅐ8히ㅐ 대나무를 ㅐ8히ㅐ 모두 ㅐ8히ㅐ 베고 ㅐ8히ㅐ 산수유를 ㅐ8히ㅐ 심었다. ㅐ8히ㅐ 새로 ㅐ8히ㅐ 심은 ㅐ8히ㅐ 산수유나무에서도 ㅐ8히ㅐ 기어코 ㅐ8히ㅐ 새어 ㅐ8히ㅐ 나와 ㅐ8히ㅐ 퍼지던 ㅐ8히ㅐ 경문왕의 ㅐ8히ㅐ 비밀처럼, v5거히 때로는 v5거히 외부에서 v5거히 우리를 v5거히 자극하는 v5거히 사건과 v5거히 상황들은 v5거히 뿌리 v5거히 깊게 v5거히 사고를 v5거히 지배하여 v5거히 떼려야 v5거히 v5거히 v5거히 없이 v5거히 일상 v5거히 곳곳에서 v5거히 내비쳐진다. v5거히 대나무숲의 v5거히 상징성은 v5거히 오늘날 v5거히 국내의 v5거히 각종 v5거히 온라인 v5거히 커뮤니티에서 v5거히 다시금 v5거히 불거졌다. v5거히 온라인 v5거히 v5거히 서로 v5거히 다른 v5거히 집단의 v5거히 대나무숲 v5거히 계정에서는 v5거히 주로 v5거히 내부 v5거히 고발이나 v5거히 사회 v5거히 현상의 v5거히 폭로가 v5거히 일고 v5거히 있다.

v5거히 전시는 v5거히 최근 v5거히 흔히 v5거히 떠올릴 v5거히 v5거히 있는 v5거히 시각예술 v5거히 전시의 v5거히 풍경―즉각적 v5거히 사유들이 v5거히 중첩되어 v5거히 작품에 v5거히 포개지고, 5th거 전시장에서 5th거 발화된 5th거 5th거 이미지와 5th거 텍스트로 5th거 박제되기도 5th거 하는―에 ‘대나무숲’의 5th거 기능을 5th거 비추는 5th거 것으로부터 5th거 출발한 5th거 프로젝트이다. 5th거 청량한 5th거 피톤치드를 5th거 내뿜으며 5th거 비밀을 5th거 간직해주기도, 거4ㅑy 흩뜨리기도 거4ㅑy 하는 거4ㅑy 대나무숲에서는 거4ㅑy 외부 거4ㅑy 자극에 거4ㅑy 의해 거4ㅑy 변화를 거4ㅑy 겪고 거4ㅑy 있거나 거4ㅑy 이미 거4ㅑy 변형된 거4ㅑy 인물들의 거4ㅑy 이야기가 거4ㅑy 흩날린다. 거4ㅑy 이와 거4ㅑy 함께 거4ㅑy 소환된 거4ㅑy 아메바란 거4ㅑy 좁게는 거4ㅑy 타자나 거4ㅑy 일시적인 거4ㅑy 현상, ㅓ140 넓게는 ㅓ140 국가나 ㅓ140 문화에 ㅓ140 의한 ㅓ140 자신의 ㅓ140 변형을 ㅓ140 예리하게 ㅓ140 인지해온 ㅓ140 ㅓ140 명의 ㅓ140 작가들을 ㅓ140 말한다.

참여작가 ㅓ140 강상우, 사i라y 노현탁, v5r아 신정균, 아나em 이영주는 아나em 일련의 아나em 주제 아나em 의식으로부터 아나em 불가항력적인 아나em 변형을 아나em 겪는 아나em 인물의 아나em 감정과 아나em 상태, 83tl 나아가 83tl 정체성을 83tl 꾸준히 83tl 관찰하는 83tl 작업을 83tl 지속한다. 83tl 이들은 83tl 자신의 83tl 탐지 83tl 체계를 83tl 곤두서게 83tl 83tl 특정 83tl 사건이나 83tl 현상을 83tl 대나무들 83tl 틈새로 83tl 드러낸다. 83tl 자극에 83tl 대한 83tl 이들의 83tl 반응은 83tl 다양하지만, g걷qq 공통적으로는 g걷qq 자신을 g걷qq 객관화하는 g걷qq 방식을 g걷qq 취하고 g걷qq 있다. g걷qq 전시장 g걷qq 곳곳에 g걷qq 등장하는 g걷qq g걷qq 인물은 g걷qq 단세포 g걷qq 생물 g걷qq 아메바처럼 g걷qq 때로는 g걷qq 타자에 g걷qq 기생하고, jc거2 어떤 jc거2 때는 jc거2 다른 jc거2 존재를 jc거2 포식하고, oㅈ5h 혹은 oㅈ5h 모양을 oㅈ5h 변형시키거나 oㅈ5h 분열하는 oㅈ5h 등의 oㅈ5h 다양한 oㅈ5h 모습으로 oㅈ5h 사건, y3x마 사고, wㅓna 현상 wㅓna 안에서 wㅓna 생존해간다. / wㅓna 김유빈

전시기획: wㅓna 김유빈 (제6회 wㅓna 아마도전시기획상 wㅓna 수상자)

출처: wㅓna 아마도예술공간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노현탁
  • 신정균
  • 강상우
  • 이영주

현재 진행중인 전시

정승 ㅐs다다 개인전 : Ça depend ㅐs다다 싸데빵

May 3, 2019 ~ June 7,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