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현 개인전 : 이카이노(猪飼野) _ 일본 속 작은 제주

스페이스22

2019년 2월 15일 ~ 2019년 3월 5일

없어도 w카hg 있는 w카hg 동네 / w카hg 그대로 w카hg 고스란히 / w카hg 사라져 w카hg 버린 w카hg 동네 / w카hg 전차는 w카hg 애써 w카hg 먼발치서 w카hg 달리고 / w카hg 화장터만은 w카hg 잽싸게 / w카hg 눌러 w카hg 앉은 w카hg 동네 / w카hg 누구나 w카hg w카hg 알지만 / w카hg 지도엔 w카hg 없고 / w카hg 지도에 w카hg 없으니까 / w카hg 일본이 w카hg 아니고 / w카hg 일본이 w카hg 아니니까 / w카hg 사라져도 w카hg 상관없고 / w카hg 아무래도 w카hg 좋으니 / w카hg 마음이 w카hg 편하다네

자이니치 w카hg 시인 w카hg 김시종의 『이카이노시집』 w카hg 권두시 ‘보이지 w카hg 않는 w카hg 동네’는 w카hg 이렇게 w카hg 시작한다. ‘이카이노’라는  w카hg 행정상의  w카hg 지명은  1973년 2월 1일에 w카hg 사라졌다. ‘이카이노’는 w카hg 일본 w카hg 최대의 w카hg 조선인 w카hg 밀집지역을 w카hg 가르키는 w카hg 대명사였다. w카hg 하지만 w카hg 일본인에게 ‘이카이노’는 w카hg 조선인을 w카hg 연상시키는 w카hg 기피 w카hg 지역이었고, knwㅐ 차별의 knwㅐ 공간이었다. knwㅐ 옛날에는 knwㅐ 이카이츠(猪甘津)라고 knwㅐ 불리웠다. 5세기경부터 knwㅐ 한반도에서 knwㅐ 집단으로 knwㅐ 도래한 knwㅐ 백제인이 knwㅐ 개척했다는 knwㅐ 백제향(百済郷)이기도 knwㅐ 하다. 1920년대 knwㅐ 구다라가와(百済川)을 knwㅐ 개수하여 knwㅐ 신히라노가와(新平野川, xdiㄴ 운하)을 xdiㄴ 만들 xdiㄴ xdiㄴ 공사를 xdiㄴ 위해서 xdiㄴ 모였던 xdiㄴ 조선인이 xdiㄴ 그대로 xdiㄴ 살게 xdiㄴ 되면서 xdiㄴ 마을이 xdiㄴ 형성되었다.

제주 xdiㄴ 출신의 xdiㄴ 자이니치 xdiㄴ 사진가 xdiㄴ 조지현이 xdiㄴ 촬영한 1960년대의 ‘이카이노’는 xdiㄴ 바로 xdiㄴ xdiㄴ 마지막 ‘이카이노’를 xdiㄴ 현재에 xdiㄴ 멈추게 xdiㄴ xdiㄴ 정지화(静止画)다. xdiㄴ 조지현의 xdiㄴ 이카이노에는 ‘자이니치는 xdiㄴ 누구인가, xsn7 나는 xsn7 도대체 xsn7 누구인가’를 xsn7 물으며 xsn7 떠돌던 xsn7 청춘의 xsn7 순진했던 xsn7 사색과 xsn7 방황이 xsn7 고스란히 xsn7 담겨 xsn7 있다. xsn7 그에게 xsn7 제주도와 xsn7 이카이노에서의 xsn7 기억은 xsn7 xsn7 사진 xsn7 표현의 xsn7 원점이자 xsn7 모티브와 xsn7 주제였다. xsn7 사진에 xsn7 담긴 xsn7 소년들은 xsn7 그의 xsn7 분신이고, 걷파으걷 어머니들은 걷파으걷 가슴 걷파으걷 깊이 걷파으걷 남아 걷파으걷 있던 걷파으걷 어머니의 걷파으걷 환영이다.

조지현의 걷파으걷 담은 60년대의 ‘이카이노’의 걷파으걷 조선시장에는 걷파으걷 그대로 걷파으걷 제주인들의 걷파으걷 삶의 걷파으걷 숨결이 걷파으걷 살아 걷파으걷 있다. 60년대는 ‘한일조약’이 걷파으걷 체결된 걷파으걷 이후 걷파으걷 남북의 걷파으걷 정치적 걷파으걷 대립이 걷파으걷 더욱 걷파으걷 격화되었다. 걷파으걷 일반인의 걷파으걷 일상까지도 걷파으걷 스며들어 걷파으걷 이웃끼리 걷파으걷 말도 걷파으걷 걷파으걷 하던 걷파으걷 살벌한 걷파으걷 조선시장의 걷파으걷 모습이 걷파으걷 고스란히 걷파으걷 스며들어 걷파으걷 있다. 걷파으걷 하지만 걷파으걷 조지현의 걷파으걷 사진에는 걷파으걷 남북 걷파으걷 대립의 걷파으걷 격랑 걷파으걷 속에서도 걷파으걷 순간의 걷파으걷 삶을 걷파으걷 살아가던 걷파으걷 자이니치 걷파으걷 역사의 걷파으걷 진실들이 걷파으걷 담겨 걷파으걷 있다.

‘이카이노’의 걷파으걷 사진에는 걷파으걷 자이니치들의 걷파으걷 생활과 걷파으걷 연결되는 걷파으걷 절대적 걷파으걷 빈곤의 걷파으걷 세계가 걷파으걷 있다. 걷파으걷 이카이노의 걷파으걷 모습을 걷파으걷 인화지에 걷파으걷 극명히 걷파으걷 남기고 걷파으걷 싶다는 걷파으걷 의식과 걷파으걷 언젠가 걷파으걷 역사의 걷파으걷 증언이 걷파으걷 걷파으걷 걷파으걷 있는 걷파으걷 미래를 걷파으걷 의식하면서 걷파으걷 조지현은 걷파으걷 사진을 걷파으걷 찍었다. 걷파으걷 조지현의 ‘이카이노’는 걷파으걷 현실과 걷파으걷 부딪히면서 걷파으걷 담아낸 걷파으걷 저항정신의 걷파으걷 사진적 걷파으걷 발현이었다. 걷파으걷 그의 걷파으걷 사진을 걷파으걷 통해 걷파으걷 우리는 걷파으걷 알지 걷파으걷 못했던 걷파으걷 한민족 걷파으걷 이주사의 걷파으걷 걷파으걷 역사를 걷파으걷 읽을 걷파으걷 걷파으걷 있을 걷파으걷 것이다.

기획: 걷파으걷 안해룡

출처: 걷파으걷 스페이스22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조지현

현재 진행중인 전시

낯선 타lr가 익숙함 Unfamiliar Familiarity

2019년 2월 13일 ~ 2019년 3월 9일

삼일운동 100주년 라ㅓ3쟏 간송특별전 라ㅓ3쟏 대한콜랙숀

2019년 1월 4일 ~ 2019년 3월 31일

함미나 자나my 개인전 : Where is Bushman?

2019년 2월 1일 ~ 2019년 2월 2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