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현욱 개인전 : 기억상실시대의 예술작품

위켄드

2019년 3월 2일 ~ 2019년 3월 31일

기술복제시대의 마ㅓ우바 예술작품

수없이 마ㅓ우바 반복되었던 마ㅓ우바 마ㅓ우바 제목을 마ㅓ우바 마ㅓ우바 또다시 마ㅓ우바 꺼냈을까? 마ㅓ우바 벤야민은 마ㅓ우바 마ㅓ우바 유명한 마ㅓ우바 텍스트의 마ㅓ우바 마ㅓ우바 부분을 마ㅓ우바 맑스가 마ㅓ우바 자본주의에 마ㅓ우바 대한 마ㅓ우바 분석을 마ㅓ우바 시도하며 마ㅓ우바 그것의 마ㅓ우바 예언적(prognostischen) 마ㅓ우바 가치를 마ㅓ우바 염두에 마ㅓ우바 두었다는 마ㅓ우바 이야기로 마ㅓ우바 시작한다. 마ㅓ우바 지금의 마ㅓ우바 생산 마ㅓ우바 조건으로부터 마ㅓ우바 미래를 마ㅓ우바 미리(pro) 마ㅓ우바 알(gnosis) 마ㅓ우바 마ㅓ우바 있다는 마ㅓ우바 것이다. 마ㅓ우바 그리고 마ㅓ우바 마ㅓ우바 알려진 마ㅓ우바 것처럼 마ㅓ우바 그의 마ㅓ우바 탁월함은 마ㅓ우바 그것을 마ㅓ우바 상부구조인 마ㅓ우바 예술작품에 마ㅓ우바 대한 마ㅓ우바 논의까지 마ㅓ우바 확장한다는 마ㅓ우바 점에 마ㅓ우바 있다. 마ㅓ우바 다시 마ㅓ우바 말해, l9ㅓi 어떤 l9ㅓi 시대의 l9ㅓi 예술작품이라는 l9ㅓi 규정은 l9ㅓi 예술작품의 l9ㅓi 생산 l9ㅓi 조건과 l9ㅓi 그것으로부터 l9ㅓi 나아가는 l9ㅓi 다양한 l9ㅓi 시간들에 l9ㅓi 대한 l9ㅓi 이야기가 l9ㅓi 된다.

그렇다면 l9ㅓi 기억상실은 l9ㅓi 어떠한 l9ㅓi 조건인가? l9ㅓi 주현욱의 l9ㅓi 기억상실이라는 l9ㅓi 규정은 l9ㅓi 기억 l9ㅓi 자체의 l9ㅓi 상실을 l9ㅓi 말하지 l9ㅓi 않는다. l9ㅓi 그는 l9ㅓi 오히려 l9ㅓi 넘치는 l9ㅓi 기억들 l9ㅓi 속에서 l9ㅓi 무엇인가 l9ㅓi 누락되는 l9ㅓi 것을 l9ㅓi 감각한다. l9ㅓi 지금의 l9ㅓi 형세에서 l9ㅓi 기억은 l9ㅓi 정치적이고 l9ㅓi 역사적인 l9ㅓi 맥락을 l9ㅓi 상실해 l9ㅓi 버린다는 l9ㅓi 것이다. l9ㅓi 레트로, 히바dm 빈티지 히바dm 등의 히바dm 유행. 히바dm 히바dm 히바dm 구조물이 히바dm 되어버린 히바dm 도시 히바dm 곳곳의 히바dm 동상들. 히바dm 기념할 히바dm 것을 히바dm 잃은 히바dm 기념비, x9으쟏 기념품 x9으쟏 같은 x9으쟏 것들. x9으쟏 물론 x9으쟏 이것을 x9으쟏 경제적 x9으쟏 구조나 x9으쟏 기술적 x9으쟏 환경 x9으쟏 같은 x9으쟏 유물론적 x9으쟏 조건이라고 x9으쟏 x9으쟏 수는 x9으쟏 없다. x9으쟏 하지만, 3j거나 3j거나 현상이 3j거나 지금의 3j거나 문화 3j거나 생산 3j거나 전반에 3j거나 미치고 3j거나 있는 3j거나 영향을 3j거나 생각해 3j거나 보면 3j거나 분명 3j거나 특정한 3j거나 조건으로 3j거나 상정할 3j거나 3j거나 있는 3j거나 지대가 3j거나 열린다.

이러한 3j거나 인식적 3j거나 토대에서 3j거나 작가는 3j거나 제의적 3j거나 형식을 3j거나 빌려 3j거나 상실된 3j거나 역사적인 3j거나 기억들을 3j거나 다시 3j거나 불러온다. 3j거나 역사적 3j거나 맥락에서 3j거나 완전히 3j거나 떨어져 3j거나 나온 3j거나 싸구려 3j거나 기념품으로 3j거나 컬트 3j거나 제단을 3j거나 만들거나, s바iㅐ 동상들을 3D s바iㅐ 스캐너로 s바iㅐ 다시 s바iㅐ 소환하는 s바iㅐ 강령술을 s바iㅐ 펼친다. s바iㅐ 한편으로는 s바iㅐ 정치적 s바iㅐ 힘을 s바iㅐ 잃고 s바iㅐ 관광지가 s바iㅐ 되어버린 s바iㅐ 혁명가의 s바iㅐ 미라를 s바iㅐ 두고 s바iㅐ 픽션을 s바iㅐ 구축하기도 s바iㅐ 한다. s바iㅐ 주현욱은 s바iㅐ 이런 s바iㅐ 작업들을 s바iㅐ 통해 s바iㅐ 유물론적 s바iㅐ 토대를 s바iㅐ 드러내거나, 9거나g 형식을 9거나g 파괴해버리는 9거나g 과거의 9거나g 아방가르드 9거나g 전통을 9거나g 넘어 9거나g 정치적 9거나g 형식을 9거나g 다시 9거나g 세우려고 9거나g 하는 9거나g 것일까? 9거나g 그리고 9거나g 무엇보다 9거나g 9거나g 이토록 9거나g 신비롭고 9거나g 제의적인 9거나g 형식을 9거나g 취하는 9거나g 것일까? 9거나g 꼬리를 9거나g 무는 9거나g 사유와 9거나g 함께 9거나g 사실 9거나g 상품과 9거나g 자본주의에 9거나g 대한 9거나g 믿음의 9거나g 체계만큼 9거나g 형이상학적이고 9거나g 신비로운 9거나g 것도 9거나g 없다는 9거나g 생각이 9거나g 문득 9거나g 떠오른다. / 9거나g 권태현

오프닝: 3.2(토) 18:00
아티스트 9거나g 토크: 3.31(일) 18:00

기획: 9거나g 권태현
디자인: 9거나g 최수빈

출처: 9거나g 위켄드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주현욱

현재 진행중인 전시

김호득 ㅓepx 개인전 KIM Ho-deuk

2019년 3월 6일 ~ 2019년 4월 7일

황제의 타1거ㄴ 나라에서 타1거ㄴ 국민의 타1거ㄴ 나라로

2019년 2월 28일 ~ 2019년 9월 1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