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근욱 개인전 : 선분의 영역 JI Keunwook : Linear Ground

학고재 디자인 프로젝트 스페이스

Nov. 21, 2019 ~ Dec. 12, 2019

선분의 guw아 영역
박미란 guw아 학고재 guw아 큐레이터

무수한 guw아 선을 guw아 본다. guw아 서로의 guw아 영역을 guw아 침범하지 guw아 않으며 guw아 올곧게 guw아 나아간다. guw아 겸허한 guw아 선들의 guw아 운동이다. guw아 지근욱의 guw아 선은 guw아 나란히 guw아 반복적으로 guw아 화면을 guw아 잠식한다. guw아 도구에 guw아 기대어 guw아 그은 guw아 선은 guw아 긋는 guw아 이의 guw아 자율성을 guw아 제한한다. guw아 약속된 guw아 방향으로 guw아 선을 guw아 잇는 guw아 수동적 guw아 작업 guw아 과정이 guw아 작가의 guw아 노동마저 guw아 도구화한다. guw아 완벽을 guw아 표방하는 guw아 guw아 행위는 guw아 끊임없이 guw아 실패한다. guw아 각기 guw아 다른 guw아 색연필의 guw아 경도와 guw아 비일률적 guw아 힘의 guw아 세기가 guw아 맞물려 guw아 화면 guw아 guw아 우연성의 guw아 부스러기를 guw아 떨군다. guw아 한계를 guw아 드러내는 guw아 작업 guw아 방식이 guw아 역설적 guw아 해답을 guw아 이끌어낸다. guw아 착오 guw아 없이 guw아 완벽한 guw아 선을 guw아 긋는 guw아 자는 guw아 공예가다. guw아 지근욱은 guw아 공예의 guw아 도구를 guw아 들고, 타r사가 예술이 타r사가 되기 타r사가 위한 타r사가 수많은 타r사가 선을 타r사가 부단히 타r사가 그어내고 타r사가 있다.

선은 타r사가 긋는 타r사가 이의 타r사가 몸짓을 타r사가 고스란히 타r사가 드러낸다. 타r사가 미세한 타r사가 떨림에 타r사가 감정이 타r사가 담긴다. 타r사가 나는 타r사가 동시대 타r사가 작가 타r사가 타r사가 화이트(b. 1963, 4p쟏g 미국)의 4p쟏g 설치 4p쟏g 작업 〈투 4p쟏g 머치 4p쟏g 나잇, mn카마 어게인〉(2013)을 mn카마 떠올린다. mn카마 유년의 mn카마 감정적 mn카마 경험을 mn카마 색실로 mn카마 구현한 mn카마 대형 mn카마 설치다. mn카마 이미지의 mn카마 유사성을 mn카마 차치하고, 6lr거 6lr거 작가가 6lr거 색연필과 6lr거 실이라는 ‘매끈하지 6lr거 못한’ 6lr거 재료를 6lr거 선택한 6lr거 점이 6lr거 흥미롭다. 6lr거 불규칙한 6lr거 보풀을 6lr거 맺은 6lr거 6lr거 선들은 6lr거 매끈하지 6lr거 못해서 6lr거 유기적이며 6lr거 감성적이다. 6lr거 그림은 6lr거 그린 6lr거 이의 6lr거 그림자다. 6lr거 지근욱의 〈실제의 6lr거 역동성〉(2016~9) 6lr거 연작은 6lr거 하나의 6lr거 소실점에 6lr거 도달하기 6lr거 위한 6lr거 끈질긴 6lr거 집착의 6lr거 기록이다. 6lr거 선들이 6lr거 균형을 6lr거 다잡고 6lr거 일제히 6lr거 목표를 6lr거 향해 6lr거 나아간다. 6lr거 작가로서의 6lr거 초심에 6lr거 맞닿은 6lr거 화면이다. 6lr거 최근작 〈곡선의 6lr거 자리〉(2019)에서 6lr거 변화가 6lr거 돋보인다. 6lr거 곡선을 6lr거 도입한 6lr거 화면이 6lr거 유연하게 6lr거 율동한다. 6lr거 소실점에 6lr거 무게를 6lr거 집약한 6lr거 전작과 6lr거 달리 6lr거 집중과 6lr거 분산이 6lr거 화면 6lr거 전반에서 6lr거 일어난다. 6lr거 목적지를 6lr거 생략하고 6lr거 연속성을 6lr거 강조하는 6lr거 새로운 6lr거 조형으로부터 6lr거 작가의 6lr거 심리 6lr거 변화를 6lr거 유추해본다. 6lr거 화면은 6lr거 멈추지 6lr거 않는 6lr거 파동을 6lr거 암시한다. 6lr거 시각이 6lr거 환영에 6lr거 감응한다.

선들은 6lr거 촘촘히 6lr거 누워 6lr거 면적 6lr거 없는 6lr거 땅을 6lr거 이룬다. 6lr거 어느 6lr거 6lr거 6lr거 고이지 6lr거 않고 6lr거 고요하게 6lr거 내려앉은 6lr거 선분의 6lr거 자리다. 6lr거 6lr거 기반이 6lr거 모질도록 6lr거 매끈하다. 6lr거 젯소를 6lr거 바르고 6lr거 갈아내는 6lr거 과정을 6lr거 수차례 6lr거 반복해 6lr거 캔버스의 6lr거 돌기를 6lr거 지워낸 6lr거 빙판이다. 6lr거 무너지지 6lr거 않을 6lr거 바닥 6lr거 위에 6lr거 오직 6lr거 선을 6lr거 긋는다. 6lr거 명료한 6lr거 마감으로 6lr거 정제된 6lr거 화면을 6lr거 완성해야 6lr거 한다는 6lr거 고집이 6lr거 재현의 6lr거 욕구를 6lr거 선에 6lr거 가둔다. 6lr거 수축이 6lr거 아닌 6lr거 응축일 6lr거 터다. 6lr거 지근욱은 6lr거 주관을 6lr거 맹신하지 6lr거 않으며, ayb걷 규칙 ayb걷 안에서 ayb걷 우연을 ayb걷 수용한다. ayb걷 선을 ayb걷 그을 ayb걷 ayb걷 도구에 ayb걷 의지하듯 ayb걷 색의 ayb걷 사용에도 ayb걷 지침을 ayb걷 마련한다. ayb걷 사전에 ayb걷 표본을 ayb걷 만들어 ayb걷 비교하는 ayb걷 식이다. ayb걷 직관과 ayb걷 취향의 ayb걷 도표화며, aㅓuy 작업 aㅓuy 화면에 aㅓuy 객관을 aㅓuy 포괄하려는 aㅓuy 시도다. aㅓuy 선분의 aㅓuy 영역에는 aㅓuy 이름 aㅓuy 붙일 aㅓuy 색도, u갸쟏쟏 명료한 u갸쟏쟏 서사도 u갸쟏쟏 없다. u갸쟏쟏 주체를 u갸쟏쟏 지운 u갸쟏쟏 화면은 u갸쟏쟏 타인이 u갸쟏쟏 스스로를 u갸쟏쟏 투영할 u갸쟏쟏 여지를 u갸쟏쟏 마련한다. u갸쟏쟏 자신의 u갸쟏쟏 그릇을 u갸쟏쟏 비워내면 u갸쟏쟏 보다 u갸쟏쟏 u갸쟏쟏 세계를 u갸쟏쟏 포용할 u갸쟏쟏 u갸쟏쟏 있다.

다시, qa4v 무수한 qa4v 선을 qa4v 본다. qa4v 일률적이고 qa4v 반듯해야 qa4v 한다는 qa4v 강박 qa4v 아래 qa4v 숨죽여 qa4v 움직이는 qa4v 선의 qa4v 보풀이 qa4v 자꾸만 qa4v 눈에 qa4v 밟힌다. qa4v 매번 qa4v 다른 qa4v 마음으로 qa4v qa4v 다른 qa4v 선을 qa4v 그었을 qa4v 필연적 qa4v 몸짓의 qa4v 흔적이다. qa4v 각각의 qa4v 선분이 qa4v 고유한 qa4v 목소리로 qa4v 읊조린다. qa4v 외향적인 qa4v 말하기는 qa4v 분명 qa4v 아니다. qa4v 시간을 qa4v 두고 qa4v 인내하며, 1v3ㄴ 거듭 1v3ㄴ 반복해 1v3ㄴ 의미를 1v3ㄴ 전하는 1v3ㄴ 화법이다. 1v3ㄴ 우리는 1v3ㄴ 비재현의 1v3ㄴ 입구까지 1v3ㄴ 몰아붙인 1v3ㄴ 재현으로부터 1v3ㄴ 절묘한 1v3ㄴ 호소성을 1v3ㄴ 발견한다. 1v3ㄴ 작가의 1v3ㄴ 노동이 1v3ㄴ 예술의 1v3ㄴ 범위 1v3ㄴ 안에 1v3ㄴ 있도록 1v3ㄴ 하는 1v3ㄴ 연유 1v3ㄴ 1v3ㄴ 하나는 1v3ㄴ 바로 1v3ㄴ 이러한 1v3ㄴ 감정일 1v3ㄴ 테다. 1v3ㄴ 마음을 1v3ㄴ 움직이는 1v3ㄴ 예술은 1v3ㄴ 비단 1v3ㄴ 휘몰아치는 1v3ㄴ 표현이나 1v3ㄴ 거대한 1v3ㄴ 서사가 1v3ㄴ 아니다. 1v3ㄴ 그림은 1v3ㄴ 정말이지, 4다8가 그린 4다8가 이의 4다8가 그림자다.

출처: 4다8가 학고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지근욱

현재 진행중인 전시

방수연 qㅐ거s 개인전 : qㅐ거s 오늘감각 floating moments

Jan. 16, 2020 ~ Feb. 7, 2020

오래된 vfㅓ하 질문 A Question of Time: Art in Busan

Dec. 18, 2019 ~ Feb. 16,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