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용일 개인전 : From Here To There (37°33'53.2"N 126°57'21.9"E, Jan. 2015 - 37°33'59.2"N 126°59'22.9”E, Sep. 2015)

공간형

2018년 7월 8일 ~ 2018년 7월 29일

당신이 ㅑㅓfq 디딘 0°0’0.2”N 0°0’0.5”E ㅑㅓfq ㅑㅓfq 깊이
장혜정 (독립 ㅑㅓfq 큐레이터) 

마치 ㅑㅓfq 우리가 ㅑㅓfq 보는 ㅑㅓfq 모든 ㅑㅓfq 이미지가, y거pㅓ 어쩌면 y거pㅓ 그것을 y거pㅓ 둘러싼 y거pㅓ 주변의 y거pㅓ 모든 y거pㅓ 것이 y거pㅓ 납작해져버린 y거pㅓ y거pㅓ 느껴지는 y거pㅓ 지금, ㅓ파갸u 당신은 ㅓ파갸u 여전히 ㅓ파갸u 전시장이라는 3차원의 ㅓ파갸u 공간에 ㅓ파갸u ㅓ파갸u 있다. ㅓ파갸u 만약 ㅓ파갸u 당신이 ‘공간형’이라는 ㅓ파갸u 전시 ㅓ파갸u 장소에 ㅓ파갸u 익숙하지 ㅓ파갸u 않았다면, 거34ㅑ 이곳에 거34ㅑ 찾아오기 거34ㅑ 위해 거34ㅑ 아마 거34ㅑ 스마트폰의 거34ㅑ 지도 거34ㅑ 애플리케이션을 거34ㅑ 작동시켰을 거34ㅑ 것이다. 거34ㅑ 거34ㅑ 장치의 거34ㅑ 안내/지시에 거34ㅑ 따라 거34ㅑ 나의 거34ㅑ 거34ㅑ 위치와 거34ㅑ 움직이는 거34ㅑ 화살표의 거34ㅑ 머리 거34ㅑ 방향을 거34ㅑ 번갈아 거34ㅑ 확인하며 거34ㅑ 오다가 거34ㅑ 마침내 거34ㅑ 목적지 거34ㅑ 앞에 거34ㅑ 도착하면 거34ㅑ 애플리케이션을 거34ㅑ 종료한다. 거34ㅑ 그리고 거34ㅑ 건물의 거34ㅑ 계단을 거34ㅑ 오르며 거34ㅑ 더이상 거34ㅑ 지도 거34ㅑ 애플리케이션은 거34ㅑ 접근할 거34ㅑ 거34ㅑ 없는 거34ㅑ 전시장으로 거34ㅑ 입장한다.

가상과 거34ㅑ 실재가 거34ㅑ 지금처럼 거34ㅑ 혼재되어있던 거34ㅑ 때가 거34ㅑ 있었을까. 거34ㅑ 나만의 거34ㅑ 시선, lm갸2 나만의 lm갸2 경험이라는 lm갸2 것에 lm갸2 확신을 lm갸2 잃어가고 lm갸2 오히려 lm갸2 lm갸2 손에 lm갸2 들린 lm갸2 디지털 lm갸2 디바이스에 lm갸2 lm갸2 의지하게 lm갸2 되는 lm갸2 오늘날, 바카카ㅐ 작가들 바카카ㅐ 역시 바카카ㅐ 모니터(혹은 바카카ㅐ 스크린)에서 바카카ㅐ 일어나는 바카카ㅐ 예술과 바카카ㅐ 전시장에서 바카카ㅐ 일어나는 바카카ㅐ 예술 바카카ㅐ 사이를 바카카ㅐ 오고 바카카ㅐ 간다. 바카카ㅐ 그러한 바카카ㅐ 움직임 바카카ㅐ 속에서 바카카ㅐ 지용일은 바카카ㅐ 가상 바카카ㅐ 공간과 바카카ㅐ 물리적 바카카ㅐ 공간의 바카카ㅐ 틈을 바카카ㅐ 강조하고, 바우g사 모니터/스크린 바우g사 너머 바우g사 존재하는 바우g사 깊이를 바우g사 찾아내려는 바우g사 비판적 바우g사 태도를 바우g사 견지하고 바우g사 있다. 바우g사 그의 바우g사 작업은 바우g사 디지털 바우g사 환경이 바우g사 인간의 바우g사 인지 바우g사 바우g사 경험 바우g사 방식에 바우g사 끼치는 바우g사 영향력에 바우g사 대한 바우g사 관심에서 바우g사 출발하며, ㅓl카b 나아가 ㅓl카b 시각예술과의 ㅓl카b 관계에 ㅓl카b 주목한다. 

우리는 ㅓl카b 온종일 ㅓl카b ㅓl카b 없이 ㅓl카b 디지털 ㅓl카b 미디어 ㅓl카b 기기의 ㅓl카b 표면을 ㅓl카b 손끝으로 ㅓl카b 만지며 ㅓl카b 정보를 ㅓl카b 수용하고 ㅓl카b 송출하며, dm3나 마치 dm3나 나의 dm3나 제2의 dm3나 감각체계인 dm3나 dm3나 내가 dm3나 세상을 dm3나 보고 dm3나 경험하는 dm3나 과정과 dm3나 방식을 dm3나 공유한다. dm3나 이처럼 dm3나 인간의 dm3나 감각을 dm3나 대체해버릴 dm3나 dm3나 압도적인 dm3나 영향력을 dm3나 행사하는 dm3나 디지털의 dm3나 가상 dm3나 세계를 dm3나 과연 ‘납작함’으로 dm3나 일축할 dm3나 dm3나 있을까? dm3나 우리가 dm3나 계속해서 dm3나 dm3나 세계를 dm3나 탐험하려는 dm3나 이유는 dm3나 어쩌면 dm3나 직접 dm3나 목격하지 dm3나 못했지만, zㅐy카 표면 zㅐy카 아래 zㅐy카 숨겨진 zㅐy카 깊이의 zㅐy카 존재를 zㅐy카 무의식적으로 zㅐy카 감지하고 zㅐy카 인정하고 zㅐy카 있기 zㅐy카 때문은 zㅐy카 아닐까? zㅐy카 프레드릭 zㅐy카 제임슨(Fredric Jameson, 1934~)은 거걷zㅐ 포스트 거걷zㅐ 모더니즘 거걷zㅐ 문화와 거걷zㅐ 문화적 거걷zㅐ 생산물이 거걷zㅐ 정치적 거걷zㅐ 또는 거걷zㅐ 사회적 거걷zㅐ 의미와 거걷zㅐ 단절된 ‘깊이 거걷zㅐ 없는 거걷zㅐ 피상적 거걷zㅐ 표현’을 거걷zㅐ 발산하며, 바ㅓ갸라 이렇게 바ㅓ갸라 표면이나 바ㅓ갸라 표피에만 바ㅓ갸라 집중하는 ‘깊이없음(Depthlessness)’이 바ㅓ갸라 포스트 바ㅓ갸라 모더니즘 바ㅓ갸라 시대와 바ㅓ갸라 예술의 바ㅓ갸라 대표적인 바ㅓ갸라 특성이라고 바ㅓ갸라 말했다. 바ㅓ갸라 그러나 바ㅓ갸라 여기서 바ㅓ갸라 제임슨이 바ㅓ갸라 말하는 ‘깊이없음’은 바ㅓ갸라 내면이 바ㅓ갸라 제거된 바ㅓ갸라 상태로, qq갸으 표피에 qq갸으 보이는 qq갸으 qq갸으 이면에 qq갸으 다른 qq갸으 의미가 qq갸으 존재하는 qq갸으 가능성을 qq갸으 부정하고 qq갸으 있다. qq갸으 물론 qq갸으 qq갸으 주장에 qq갸으 이의를 qq갸으 제기할 qq갸으 새도 qq갸으 없이 ‘납작함’에 qq갸으 매료되거나 qq갸으 지배된 qq갸으 이미지들은 qq갸으 오늘날 qq갸으 여기저기서 qq갸으 넘쳐난다. qq갸으 하지만 ‘깊이없음’과 ‘확인할 qq갸으 qq갸으 없는 qq갸으 깊이’는 qq갸으 분명 qq갸으 다르다. qq갸으 우리가 qq갸으 쉴새 qq갸으 없이 qq갸으 터치하는 qq갸으 표면은 qq갸으 비록 qq갸으 납작한 qq갸으 이미지로 qq갸으 출력되지만, ㅈeie ㅈeie 너머의 ㅈeie 잠재적 ㅈeie 깊이가 ㅈeie 부정될 ㅈeie 수는 ㅈeie 없다.

지용일의 ㅈeie 이번 ㅈeie 전시 ≪From Here To There (37°33'53.2"N 126°57'21.9"E, Jan. 2015 - 37°33'59.2"N 126°59'22.9”E, Sep. 2015)≫는 7ㅐyl 우리가 ‘가늠할 7ㅐyl 7ㅐyl 없지만 7ㅐyl 있을 7ㅐyl 것’이라고 7ㅐyl 추정하는 7ㅐyl 7ㅐyl 세상의 7ㅐyl 깊이를 7ㅐyl 제시하는 7ㅐyl 시도로 7ㅐyl 7ㅐyl 7ㅐyl 있다. 7ㅐyl 전시 7ㅐyl 제목에 7ㅐyl 포함된 37°33’59.2”N 126°59’22.9”E는 7ㅐyl 공간형으로 7ㅐyl 들어오는 7ㅐyl 건물의 7ㅐyl 입구의 7ㅐyl 좌표로 7ㅐyl 구글 7ㅐyl 스트리트뷰(Google Street View)를 7ㅐyl 통해 7ㅐyl 확인할 7ㅐyl 7ㅐyl 있는 7ㅐyl 뷰(view)는 7ㅐyl 7ㅐyl 좌표까지이다. 7ㅐyl 그리고 7ㅐyl 전시를 7ㅐyl 보고 7ㅐyl 있는 7ㅐyl 당신은 7ㅐyl 지금 0°0’0.2”N 0°0’0.5”E 7ㅐyl 값이 7ㅐyl 이동된 37°33’59.0”N 126°59’22.4”E에 7ㅐyl 7ㅐyl 있다. 7ㅐyl 좌표로는 7ㅐyl 존재하지만, 자ㅐ파ㅐ 지도 자ㅐ파ㅐ 애플리케이션은 자ㅐ파ㅐ 닿을 자ㅐ파ㅐ 자ㅐ파ㅐ 없는 자ㅐ파ㅐ 지점, 0°0’0.2”N 0°0’0.5”E r1ㅐㅐ 만큼의 r1ㅐㅐ 깊이에 r1ㅐㅐ 발을 r1ㅐㅐ 담그고 r1ㅐㅐ 있는 r1ㅐㅐ 것이다. r1ㅐㅐ 왠지 r1ㅐㅐ 반갑지 r1ㅐㅐ 않은가, e차걷w 다만 e차걷w 숫자 1이라도 e차걷w 나의 e차걷w 신체적 e차걷w 감각으로 e차걷w 오롯이 e차걷w 점유할 e차걷w e차걷w 있는 e차걷w 영역이 e차걷w 있다는 e차걷w 것이.

하지만 e차걷w 막상 e차걷w 마주하는 e차걷w 이미지는 e차걷w 납작하기 e차걷w 그지없고, qㅓ0아 어긋난 qㅓ0아 해상도로 qㅓ0아 뿌옇게 qㅓ0아 흐려진 qㅓ0아 qㅓ0아 벽면을 qㅓ0아 메우고 qㅓ0아 있다. qㅓ0아 지용일은 qㅓ0아 아현동에 qㅓ0아 위치한 qㅓ0아 자신의 qㅓ0아 작업실 qㅓ0아 책상에 qㅓ0아 앉아 qㅓ0아 구글 qㅓ0아 스트리트뷰에서 qㅓ0아 출발지와 qㅓ0아 도착지를 qㅓ0아 작업실과 qㅓ0아 공간형으로 qㅓ0아 입력하고, 바라4바 바라4바 경로를 바라4바 마우스 바라4바 스크롤 바라4바 행위를 바라4바 통해 바라4바 이동했다. 바라4바 바라4바 여정에서 10번 바라4바 스크롤 바라4바 단위로 바라4바 정면과 바라4바 측면의 바라4바 뷰는 바라4바 각 37번씩 바라4바 캡쳐되고, s1hㅈ 어도비 s1hㅈ 포토샵에서 s1hㅈ 다시 s1hㅈ 그려진다. s1hㅈ 작가는 s1hㅈ 전통적인 s1hㅈ 회화에서 s1hㅈ 흔히 s1hㅈ 사용되는 s1hㅈ 흑연의 s1hㅈ 질감과 s1hㅈ 유화 s1hㅈ 붓질의 s1hㅈ 느낌을 s1hㅈ 참조하여 s1hㅈ 자신만의 6개의 s1hㅈ 브러시 s1hㅈ 툴(Brush Tool)을 s1hㅈ 만들어 s1hㅈ 냈다. s1hㅈ 제공되는 s1hㅈ s1hㅈ 대신 s1hㅈ 지용일 s1hㅈ 본인만의 ‘포토샵’ s1hㅈ 흑연 s1hㅈ 터치와 s1hㅈ 브러시 s1hㅈ 스트로크로 s1hㅈ 그려진 37장의 s1hㅈ 드로잉은 s1hㅈ 원근법을 s1hㅈ 모방하는 s1hㅈ 방식으로 s1hㅈ 크기와 s1hㅈ 해상도가 s1hㅈ 재조정된다. s1hㅈ 작업을 s1hㅈ 위해 s1hㅈ 사용하는 s1hㅈ 노트북 s1hㅈ 모니터를 s1hㅈ 기준으로 s1hㅈ 작업실과 s1hㅈ 가장 s1hㅈ 가까운 s1hㅈ 곳을 100%로 s1hㅈ 조정하고, ㅐqㄴㅓ 나머지를 36개의 ㅐqㄴㅓ 단계로 ㅐqㄴㅓ 점차 ㅐqㄴㅓ 줄여나가며 ㅐqㄴㅓ 공간을 ㅐqㄴㅓ 그리기에 ㅐqㄴㅓ 가장 ㅐqㄴㅓ 효율적으로 ㅐqㄴㅓ 적용되는 ㅐqㄴㅓ 원근법을 ㅐqㄴㅓ 흉내 ㅐqㄴㅓ 낸다. ㅐqㄴㅓ 작가의 ㅐqㄴㅓ 노트북 ㅐqㄴㅓ 화면에서 100%의 ㅐqㄴㅓ 해상도를 ㅐqㄴㅓ 갖도록 ㅐqㄴㅓ 설정되어 ㅐqㄴㅓ 완성된 ㅐqㄴㅓ 드로잉은 ㅐqㄴㅓ 시트지에 UV ㅐqㄴㅓ 프린트되며 ㅐqㄴㅓ 모니터 ㅐqㄴㅓ ㅐqㄴㅓ 디지털 ㅐqㄴㅓ 질감과 ㅐqㄴㅓ 가장 ㅐqㄴㅓ 유사한 ㅐqㄴㅓ 재현을 ㅐqㄴㅓ 시도한다. ㅐqㄴㅓ 그러나 ㅐqㄴㅓ 모니터 ㅐqㄴㅓ 크기와 ㅐqㄴㅓ 동일한 ㅐqㄴㅓ 크기의 ㅐqㄴㅓ 고정적 ㅐqㄴㅓ 캔버스가 ㅐqㄴㅓ 아닌 ㅐqㄴㅓ 전시장의 ㅐqㄴㅓ 환경에 ㅐqㄴㅓ 따라 ㅐqㄴㅓ 크기와 ㅐqㄴㅓ 비율이 ㅐqㄴㅓ 변주되어 ㅐqㄴㅓ 출력된 ㅐqㄴㅓ 이미지는, z6히ㅓ 벽의 z6히ㅓ 요철을 z6히ㅓ 드러낼 z6히ㅓ 만큼 z6히ㅓ 최대한 z6히ㅓ 얇게 z6히ㅓ 가능한 z6히ㅓ z6히ㅓ 납작한 z6히ㅓ 상태로 z6히ㅓ 달라붙으며 z6히ㅓ 작가의 z6히ㅓ 컴퓨터 z6히ㅓ 모니터 z6히ㅓ 안에서 z6히ㅓ 성취되었던 z6히ㅓ 이상적인 z6히ㅓ 비율과 z6히ㅓ 해상도는 z6히ㅓ 하릴없이 z6히ㅓ 무너져버린다. 

뚜렷함과 z6히ㅓ 선명함이 z6히ㅓ 무너진 z6히ㅓ 이미지 z6히ㅓ 옆에, j01바 그나마 j01바 객관적 j01바 증거로 j01바 여겨지는 j01바 숫자(좌표)는 j01바 벽에 j01바 붙지도 j01바 바닥을 j01바 딛고 j01바 j01바 있지도 j01바 않은 j01바 모호한 j01바 상태로 j01바 놓여있다. j01바 그리고 j01바 벽면과 j01바 같은 j01바 물질(석고보드)성을 j01바 가진 j01바 전시 j01바 도면만이 j01바 여기에 j01바 j01바 있는 j01바 당신처럼 j01바 벽과 j01바 바닥을 j01바 지지대로 j01바 삼으며 j01바 유일하게 j01바 j01바 공간과 j01바 전시를 j01바 보는 j01바 당신의 j01바 경험이 j01바 실재임을 j01바 증명해주는 j01바 존재로 j01바 제시된다. j01바 마치 j01바 시간 j01바 여행자의 j01바 주머니에 j01바 있던 j01바 물건이 j01바 과거나 j01바 미래로 j01바 우연히 j01바 동행하며 j01바 j01바 이동의 j01바 실재성을 j01바 증명하는 j01바 것처럼 j01바 말이다. j01바 이와 j01바 같이 j01바 지용일은 j01바 작업을 j01바 통해 j01바 현실과 j01바 가상 j01바 사이를 j01바 오고 j01바 가면서, 마쟏32 현실이 마쟏32 가상적 마쟏32 이미지로 마쟏32 전환되고 마쟏32 다시 마쟏32 물리적 마쟏32 상황이 마쟏32 겹치듯 마쟏32 맞물리는 마쟏32 지금의 마쟏32 상황을 마쟏32 보여주고 마쟏32 둔감해진 마쟏32 우리의 마쟏32 인식을 마쟏32 자극한다. 

‘측정할 마쟏32 마쟏32 없지만 마쟏32 감각되는 마쟏32 깊이’에 마쟏32 대한 마쟏32 탐구는 마쟏32 지용일의 마쟏32 기존 마쟏32 작업 <2017년 3월 1일 마쟏32 바이칼 마쟏32 호수의 마쟏32 저녁>(2018)이나 <2017년 7월 28일 마쟏32 배핀 마쟏32 만의 마쟏32 저녁>(2018)에서도 마쟏32 발견된다. 마쟏32 작가는 마쟏32 실제로 마쟏32 방문해 마쟏32 마쟏32 마쟏32 없는 마쟏32 이국의 마쟏32 풍경을 마쟏32 구글 마쟏32 스트리트뷰를 마쟏32 통해 마쟏32 손끝으로 마쟏32 밀고 마쟏32 당기고 360°로 마쟏32 회전시키며 마쟏32 채집하고 마쟏32 이를 마쟏32 다양한 마쟏32 크기의 마쟏32 투명아크릴판에 UV 마쟏32 프린트했다. 마쟏32 마쟏32 아크릴판은 마쟏32 고정적으로 마쟏32 닫힌 마쟏32 상자가 마쟏32 아닌, 다7아ㅓ 일부는 다7아ㅓ 맞물리고 다7아ㅓ 맞물린 다7아ㅓ 부분들이 다7아ㅓ 서로에 다7아ㅓ 의지하고 다7아ㅓ 겹치면서 다7아ㅓ 세워진 다7아ㅓ 반쯤 다7아ㅓ 열린 다7아ㅓ 조각 다7아ㅓ 작업 다7아ㅓ 형태로 다7아ㅓ 제시되었다. 다7아ㅓ 본래 다7아ㅓ 투명한 다7아ㅓ 물성을 다7아ㅓ 지녔지만 다7아ㅓ 가상의 다7아ㅓ 이미지와 다7아ㅓ 만나며 다7아ㅓ 반투명해진 다7아ㅓ 아크릴판은 다7아ㅓ 서로 다7아ㅓ 겹쳐지면서 다7아ㅓ 밀도를 다7아ㅓ 획득하지만, ㅐyk라 우상적으로 ㅐyk라 공간을 ㅐyk라 점유할 ㅐyk라 만큼 ㅐyk라 단단해지지 ㅐyk라 못한 ㅐyk라 ㅐyk라 놓이게 ㅐyk라 되는 ㅐyk라 주변 ㅐyk라 공간과 ㅐyk라 다시 ㅐyk라 오버랩 ㅐyk라 된다. ㅐyk라 이렇게 ㅐyk라 반쯤 ㅐyk라 열린 ㅐyk라 반투명한 ㅐyk라 조각은 ㅐyk라 실재와 ㅐyk라 가상의 ㅐyk라 중간 ㅐyk라 어디쯤 ㅐyk라 홀로그램처럼 ㅐyk라 세워졌다.

지난 3월 ㅐyk라 뉴욕현대미술관(MoMA)에서는 ㅐyk라 증강현실(AR)을 ㅐyk라 기반으로 ㅐyk라 ㅐyk라 플랫폼(MoMAR)을 ㅐyk라 새롭게 ㅐyk라 런칭했다. ㅐyk라 미술관에서 ㅐyk라 제시하는 ㅐyk라 새로운 ㅐyk라 플랫폼의 ㅐyk라 목적은 ㅐyk라 관객의 ㅐyk라 참여를 ㅐyk라 독려하고 ㅐyk라 친근하게 ㅐyk라 감상할 ㅐyk라 ㅐyk라 있는 ㅐyk라 환경을 ㅐyk라 제공하기 ㅐyk라 위함이지만, ㅐ우차h 다른 ㅐ우차h 한편으로 ㅐ우차h ㅐ우차h 변화는 ㅐ우차h 디지털 ㅐ우차h 사회의 ㅐ우차h 인식, 바ums 표현, dㄴzz 정보 dㄴzz 공유 dㄴzz 등의 dㄴzz 방식이 dㄴzz 오랜 dㄴzz 시간 dㄴzz 견고하게 dㄴzz 존재해오던 dㄴzz 전시장이라는 dㄴzz 물리적 dㄴzz 환경을 dㄴzz 바꾸고 dㄴzz 있는 dㄴzz 것이라고 dㄴzz dㄴzz dㄴzz 있다. dㄴzz 지금이 dㄴzz 진정 dㄴzz 모든 dㄴzz 것이 dㄴzz 납작해지고 dㄴzz 증강현실처럼 dㄴzz 부유하는 dㄴzz 순간이라면, 파u2갸 파u2갸 순간에서만 파u2갸 가능하고 파u2갸 필요한 파u2갸 예술의 파u2갸 시도들이 파u2갸 있지 파u2갸 않을까? 파u2갸 그러한 파u2갸 맥락에서 파u2갸 지용일은 파u2갸 단순히 파u2갸 디지털 파u2갸 이미지의 파u2갸 납작함과 파u2갸 가벼움에 파u2갸 매료되어 파u2갸 차용하거나 파u2갸 실재와 파u2갸 가상의 파u2갸 전환 파u2갸 오류 파u2갸 속에서 파u2갸 파생된 파u2갸 파편들을 파u2갸 나열한다기보단, 카쟏t우 카쟏t우 특성이 카쟏t우 시각 카쟏t우 예술과 카쟏t우 접촉하면서 카쟏t우 만들어지는 카쟏t우 변곡점에 카쟏t우 집중하며 카쟏t우 표면 카쟏t우 아래 카쟏t우 분명 카쟏t우 있을 카쟏t우 어떠한 카쟏t우 깊이를 카쟏t우 찾아가는 카쟏t우 신중한 카쟏t우 노력을 카쟏t우 이어가고 카쟏t우 있다.

1 Frederic Jameson, Postmodernism, or, the Cultural Logic of Late Capitalism (Durham: Duke University Press, 1992)
2 https://momar.gallery



전시 아8우쟏 전경, 3가n나 공간 3가n나 형, b타5r 촬영: b타5r 김익현



전시 b타5r 전경, qㅓf갸 공간 qㅓf갸 형, v3fㅐ 촬영: v3fㅐ 김익현



From Here To There (37°33'53.2"N 126°57'21.9"E, Jan. 2015 - 37°33'59.2"N 126°59'22.9"E, Sep. 2015), UV print and water paint on plaster board, 59.4 × 42cm, 2018, 사va기 촬영: 사va기 김익현


엽서 사va기 디자인: 사va기 양상미
후원: 사va기 서울문화재단(2018 사va기 민간창작공간운영 사va기 지원사업)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지용일

현재 진행중인 전시

정글짐 Jungle Gym

2018년 12월 6일 ~ 2019년 1월 13일

하룬 기rn타 파로키 기rn타 회고전 Harun Farocki Retrospective

2018년 11월 14일 ~ 2019년 2월 2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