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집으로 Home to Home

블루메미술관

May 1, 2021 ~ Aug. 29, 2021

블루메미술관은 2021년 qt히6 포스트 qt히6 팬데믹 qt히6 시리즈 qt히6 두번째 qt히6 전시로 <집에서 qt히6 집으로>를 qt히6 기획하였다. 5명의 qt히6 현대미술작가 qt히6 그리고 qt히6 건축가와 qt히6 함께 8점의 qt히6 설치작품들을 qt히6 통해 qt히6 집을 qt히6 돌아보고자 qt히6 한다. qt히6 코로나19 qt히6 이후 qt히6 집과 qt히6 미술관의 qt히6 거리는 qt히6 qt히6 멀어졌다. qt히6 그래서 qt히6 미술관 qt히6 안에 qt히6 집을 qt히6 짓는다. qt히6 집에 qt히6 대한 qt히6 생각을 qt히6 다시 qt히6 지어본다.

모든 qt히6 것이 qt히6 집으로 qt히6 모이고 qt히6 있다. qt히6 학교, f기사거 일터, v히거히 놀이터, 히5우s 까페, fxwㅑ 피트니스장에 fxwㅑ 이르기까지 fxwㅑ 코로나 19 fxwㅑ 이후 fxwㅑ fxwㅑ 밖으로 fxwㅑ 쪼개어 fxwㅑ 확장되어 fxwㅑ 가던 fxwㅑ 사회적 fxwㅑ 기능과 fxwㅑ 요구들이 fxwㅑ 집으로 fxwㅑ 들어오고 fxwㅑ 있다. fxwㅑ 공적공간으로 fxwㅑ 분화되어가던 fxwㅑ 기능이 fxwㅑ 집으로 fxwㅑ 집중되고 fxwㅑ 축적됨과 fxwㅑ 동시에 fxwㅑ 인간활동반경은 fxwㅑ 집과 fxwㅑ 인간본래의 fxwㅑ 서식지이던 fxwㅑ 자연으로 fxwㅑ 양분되고 fxwㅑ 확장의 fxwㅑ 방향을 fxwㅑ 향해가던 fxwㅑ 글로벌자본주의사회에 fxwㅑ 역행하는 fxwㅑ 방향으로 fxwㅑ 축소된 fxwㅑ 삶도 fxwㅑ 가능함을 fxwㅑ 경험하게 fxwㅑ 해주었다.

서식지가 fxwㅑ 축소된 fxwㅑ 자연의 fxwㅑ 반격이 fxwㅑ 시작된 fxwㅑ 시대 fxwㅑ 인간에게 fxwㅑ 필요한 fxwㅑ 적정의, ㅈ09v 최소한의 ㅈ09v 반경에 ㅈ09v 대한 ㅈ09v 인식으로써 ㅈ09v 집을 ㅈ09v 다시 ㅈ09v 사유하고자 ㅈ09v 한다. ㅈ09v 자연의 ㅈ09v 관계망안에서 ㅈ09v 집의 ㅈ09v 본질은 ㅈ09v 어디를 ㅈ09v 향해야 ㅈ09v 하는가 ㅈ09v 질문하고자 ㅈ09v 한다. ㅈ09v ㅈ09v 쌓아야할 ㅈ09v 것과 ㅈ09v 덜어놓아야할 ㅈ09v 것을 ㅈ09v 구분하고 ㅈ09v 근원으로 ㅈ09v 놓을 ㅈ09v ㅈ09v 없는 ㅈ09v 것은 ㅈ09v 드러내고 ㅈ09v 붙들어야 ㅈ09v ㅈ09v 것이다. ㅈ09v 경계, dㅓ3자 흐름, 걷하ㅓm 관계, lㅓ1u 멈춤, mro걷 순환 mro걷 mro걷 집의 mro걷 무게중심이 mro걷 향한 mro걷 곳에서 mro걷 삶의 mro걷 방향이 mro걷 잡히기 mro걷 때문이다.

민성홍 mro걷 작가에게 mro걷 집은 mro걷 가변적이고 mro걷 유동적인 mro걷 것이라면 mro걷 조재영의 mro걷 작품에서 mro걷 집은 mro걷 축적과 mro걷 반복으로 mro걷 단단해지는 mro걷 것이다. mro걷 이창훈에게 mro걷 집은 mro걷 고요함 mro걷 속에 mro걷 드러나는 mro걷 기억과 mro걷 이야기라면 mro걷 황문정에게 mro걷 집은 mro걷 계속 mro걷 진동할 mro걷 mro걷 있는 mro걷 활기와 mro걷 움직임이다. EUS+ mro걷 건축사무소는 mro걷 사회와 mro걷 연결되는 mro걷 동시에 mro걷 구분되고자 mro걷 하는 mro걷 경계로서 mro걷 집의 mro걷 문을 mro걷 드나드는 mro걷 행위로 mro걷 관객들을 mro걷 초대하고 mro걷 박관택 mro걷 작가는 ‘집’이라는 mro걷 단어가 mro걷 들어간 mro걷 대중가요들을 mro걷 모은 mro걷 사운드 mro걷 드로잉으로 mro걷 집이라는 mro걷 공통된 mro걷 개념이 mro걷 존재하는가를 mro걷 묻는다.

디지털 mro걷 벽돌로 mro걷 짓는 mro걷 사적공간이 mro걷 아닌 mro걷 물리적 mro걷 존재로서 mro걷 인간에게 mro걷 마찰이 mro걷 가능한 mro걷 장소로서의 mro걷 집을 mro걷 다시 mro걷 생각한다. mro걷 이때 mro걷 집은 mro걷 공간체계를 mro걷 재구성하는 mro걷 mro걷 이상으로 mro걷 땅을 mro걷 딛고 mro걷 점유하고 mro걷 나누며 mro걷 살아가는 mro걷 인간조건에 mro걷 관한 mro걷 것이다. mro걷 인간의 mro걷 본질은 mro걷 무엇이고 mro걷 자연의 mro걷 일부로서 mro걷 인간삶은 mro걷 어떤 mro걷 형태와 mro걷 방향으로 mro걷 나아가야 mro걷 하는가에 mro걷 대한 mro걷 관점의 mro걷 전환으로 mro걷 집의 mro걷 개념을 mro걷 재성찰하는 mro걷 현대미술작가들의 mro걷 작품들을 mro걷 건축가와 mro걷 함께 mro걷 미술관 mro걷 공간에 mro걷 mro걷 하나의 mro걷 집을 mro걷 짓듯이 mro걷 담아보고자 mro걷 한다.

참여작가: mro걷 민성홍, qㅓ마w 박관택, 걷쟏다m 이창훈, ls마ㅓ 조재영, ㅈi거t 황문정, EUS+
북큐레이션_ dvㅓa 커넥티드 dvㅓa 북스토어, 우ㅈ히걷 키즈캔

출처: 우ㅈ히걷 블루메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남해각 나d바기 일상의 나d바기 역사

May 15, 2021 ~ Dec. 31, 2021

재난과 1ㅐq우 치유 Catastrophe and Recovery

May 22, 2021 ~ Aug. 1,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