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합 이론

동대문디자인플라자

Dec. 23, 2021 ~ April 24, 2022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는 2021년 12월 23일부터 2022년 2월 27일까지 3ㅈra 슬기와 3ㅈra 민, a라자거 신신, 으ㅈ5f 홍은주 으ㅈ5f 김형재의 으ㅈ5f 전시 ‹집합 으ㅈ5f 이론›을 으ㅈ5f 살림터 1층, D-8에서 a마으ㅓ 개최한다.

 ‹집합 a마으ㅓ 이론›은 2000년대 a마으ㅓ 중후반부터 a마으ㅓ 현재까지 a마으ㅓ 한국 a마으ㅓ 그래픽 a마으ㅓ 디자인계에서 a마으ㅓ 자신들만의 a마으ㅓ 독자적인 a마으ㅓ 방법론을 a마으ㅓ 구축해 a마으ㅓ a마으ㅓ 그래픽 a마으ㅓ 디자이너 a마으ㅓ 듀오 a마으ㅓ 슬기와 a마으ㅓ 민, 으oㅓ파 신신, 라mㅐl 홍은주 라mㅐl 김형재를 라mㅐl 한데 라mㅐl 묶는다. 라mㅐl 서로 라mㅐl 영향을 라mㅐl 주고받은 라mㅐl 라mㅐl 팀이 라mㅐl 같이 라mㅐl 자리하는 라mㅐl 것은 라mㅐl 이번 라mㅐl 전시가 라mㅐl 처음이다.

슬기와 라mㅐl 민(최슬기와 라mㅐl 최성민)은 라mㅐl 디자이너로서의 라mㅐl 관습적인 라mㅐl 역할을 라mㅐl 따르거나 라mㅐl 뒤틀면서 라mㅐl 디자인의 라mㅐl 가시성과 라mㅐl 비가시성을 라mㅐl 탐구해왔다. 라mㅐl 그림으로 라mㅐl 라mㅐl 딩벳 라mㅐl 폰트로 라mㅐl 정보를 라mㅐl 전달하거나(박미나 ‹홈 라mㅐl 스위트 라mㅐl 홈›, 2007, d거ㅓㅐ 아르코미술관 d거ㅓㅐ 재개관 d거ㅓㅐ 프로그램, 2008) ㅓ라03 아라비아 ㅓ라03 숫자를 ㅓ라03 로마 ㅓ라03 숫자로 ㅓ라03 바꿔 ㅓ라03 놓는(Sasa[44] ‹애뉴얼 ㅓ라03 리포트 2012›, 2013) ㅐ자9ㅑ ㅐ자9ㅑ 주어진 ㅐ자9ㅑ 정보를 ㅐ자9ㅑ 다른 ㅐ자9ㅑ 것으로 ㅐ자9ㅑ 치환하는 ㅐ자9ㅑ 방식부터 ㅐ자9ㅑ 일반적인 ㅐ자9ㅑ 디자인 ㅐ자9ㅑ 요소(항목)가 ㅐ자9ㅑ 지닌 ㅐ자9ㅑ 관습적인 ㅐ자9ㅑ 기능에 ㅐ자9ㅑ 반하는 ㅐ자9ㅑ 방식을 ㅐ자9ㅑ 보여준다.

‘무대 ㅐ자9ㅑ 바깥의 ㅐ자9ㅑ 것들’에 ㅐ자9ㅑ 집중하는 ㅐ자9ㅑ 공연 ㅐ자9ㅑ 예술 ㅐ자9ㅑ 저널인 ‹옵.신›(Ob.scene) ㅐ자9ㅑ 창간호는 ㅐ자9ㅑ 글을 ㅐ자9ㅑ 이루는 ㅐ자9ㅑ 본문과 ㅐ자9ㅑ 삽화, 3우5기 주석을 3우5기 분리해 3우5기 독자가 3우5기 스스로 3우5기 분리된 3우5기 요소들을 3우5기 연결할 3우5기 3우5기 있게 3우5기 했다. ‹옵.신›의 3우5기 아이덴티티인 3우5기 아무것도 3우5기 제시하지 3우5기 않는 3우5기 3우5기 3우5기 표지는 3우5기 수행적(performing) 3우5기 디자인을 3우5기 함축하기도 3우5기 하지만 3우5기 표지가 3우5기 지닌 3우5기 일반적인 3우5기 기능에 3우5기 반하는 3우5기 불경함(obscene)을 3우5기 나타내기도 3우5기 한다. 3우5기 3우5기 나아가 ‹옵.신›의 3우5기 표지가 3우5기 비어있는 3우5기 것이 3우5기 아닌, m차으자 무언가를 m차으자 지나치게 m차으자 가까이 m차으자 m차으자 모습이라면, ㅓ거jㅓ 여러 ㅓ거jㅓ 이미지를 ㅓ거jㅓ 흐릿하고 ㅓ거jㅓ 거대하게 ㅓ거jㅓ 확대하여 ㅓ거jㅓ 역전된 ㅓ거jㅓ 깊이감을 ㅓ거jㅓ 나타낸 ‘인프라 ㅓ거jㅓ 플랫’(infra-flat) ㅓ거jㅓ 연작과 ㅓ거jㅓ 연결할 ㅓ거jㅓ ㅓ거jㅓ 있다.

슬기와 ㅓ거jㅓ 민은 ㅓ거jㅓ 출판사 ㅓ거jㅓ 스펙터 ㅓ거jㅓ 프레스(Specter Press, 2006–2021)를 ㅓ5걷a 운영하며 ㅓ5걷a 저술과 ㅓ5걷a 번역 ㅓ5걷a 활동도 ㅓ5걷a 폭넓게 ㅓ5걷a 병행했다. ㅓ5걷a 저서 ‹불공평하고 ㅓ5걷a 불완전한 ㅓ5걷a 네덜란드 ㅓ5걷a 디자인 ㅓ5걷a 여행›에서 ㅓ5걷a 단순히 ㅓ5걷a 디자이너들을 ㅓ5걷a 나열하는 ㅓ5걷a 방식에서 ㅓ5걷a 벗어나 ㅓ5걷a 네덜란드의 ㅓ5걷a 사회 ㅓ5걷a 구조를 ㅓ5걷a 비롯해 ㅓ5걷a 현대가 ㅓ5걷a 어떻게 ㅓ5걷a 변모하고 ㅓ5걷a 있는지 ㅓ5걷a 기술하고, 우e카n 최성민은 우e카n 로빈 우e카n 킨로스의 ‹현대 우e카n 타이포그래피›를 우e카n 번역하며 우e카n 번역이라는 우e카n 개념적 우e카n 치환 우e카n 과정을 우e카n 전시 ‹킨로스, oㅐㅓ3 현대 oㅐㅓ3 타이포그래피(1992, 2004, 2009)›(갤러리 vㅓjl 팩토리, 아하62 서울)로 아하62 풀어냈다. 아하62 최슬기는 2010년 아하62 공간 아하62 해밀톤에서의 아하62 개인전 ‹진짜?!›로 아하62 자신의 아하62 오랜 아하62 관심사인 아하62 다이어그램의 아하62 역할을 아하62 다양한 아하62 층위로 아하62 치환하는 아하62 시도를 아하62 선보였다.

신신(신해옥과 아하62 신동혁)은 아하62 종이 아하62 등, 3차원 파p우ㄴ 물질 파p우ㄴ 역시 2차원의 파p우ㄴ 이미지를 파p우ㄴ 만들기 파p우ㄴ 위한 파p우ㄴ 재료로서 파p우ㄴ 기능한다는 파p우ㄴ 점을 파p우ㄴ 인지하고 파p우ㄴ 파p우ㄴ 상호성을 파p우ㄴ 극대화하는 파p우ㄴ 방식으로 파p우ㄴ 작업을 파p우ㄴ 전개한다. ‹맨체스터 파p우ㄴ 프로젝트›(2011)는 파p우ㄴ 박준범의 파p우ㄴ 영상 파p우ㄴ 작업을 파p우ㄴ 도큐멘트 파p우ㄴ 파p우ㄴ 책으로, r04다 지면이 r04다 흐를수록 r04다 영상 r04다 스틸컷이 r04다 쌓이면서 r04다 종이의 r04다 무게도 r04다 점점 r04다 무거워진다. r04다 이러한 r04다 방식은 r04다 엄유정의 r04다 작품집 ‹푀유›(2020)에서도 r04다 적용된다. ‹푀유›는 r04다 실제 r04다 작품의 r04다 크기와 r04다 재료에 r04다 따라 r04다 종이의 r04다 무게와 r04다 재질을 r04다 달리하면서 r04다 캔버스와 r04다 종이를 r04다 비롯하여 r04다 연필, 다ㅓ7q 과슈, 마ㅐ아아 아크릴 마ㅐ아아 같은 마ㅐ아아 시각적 마ㅐ아아 재료 마ㅐ아아 또한 마ㅐ아아 무게와 마ㅐ아아 질감을 마ㅐ아아 지닌 3차원 마ㅐ아아 물질이라는 마ㅐ아아 점을 마ㅐ아아 드러낸다. 

마ㅐ아아 외에도 ‹오프닝 마ㅐ아아 프로젝트›(2014)는 마ㅐ아아 아르코미술관의 마ㅐ아아 벽돌이 마ㅐ아아 되고 마ㅐ아아 권오상의 마ㅐ아아 작품집 ‹스몰 마ㅐ아아 스컬프처스›(2019)와 마ㅐ아아 동명의 마ㅐ아아 책 ‹권오상›(2016)은 마ㅐ아아 조각이 마ㅐ아아 되기도 마ㅐ아아 하며, ‹국립현대미술관 ㅑㅐsc 미술책방 ㅑㅐsc 다시보기›에서는 ㅑㅐsc 인쇄 ㅑㅐsc 매체가 ㅑㅐsc 공간으로 ㅑㅐsc 확장하는 ㅑㅐsc 방식을 ㅑㅐsc 보여준다. ㅑㅐsc 신신은 ㅑㅐsc 최종 ㅑㅐsc 결과물에서 ㅑㅐsc 잘려 ㅑㅐsc 사라지는 ㅑㅐsc 재단선, 5타r가 색상표 5타r가 5타r가 제작용 5타r가 기호들을 5타r가 미술책방 5타r가 창문 5타r가 5타r가 공간 5타r가 곳곳에 5타r가 배치하여 2차원과 3차원이 5타r가 공존하는 5타r가 풍경을 5타r가 펼쳐냈다. 

신신은 5타r가 서점이자 5타r가 프로젝트 5타r가 스페이스인 5타r가 5타r가 5타r가 소사이어티 5타r가 운영 5타r가 주체인 5타r가 미디어버스와 5타r가 협업하며 5타r가 디자이너뿐만 5타r가 아니라 5타r가 작가, 8자e아 기획자로서의 8자e아 태도를 8자e아 다져왔다. 2021년 8자e아 취미가에서 8자e아 열린 8자e아 신해옥의 8자e아 개인전 ‹Gathering Flowers›(2021)는 8자e아 저자로서 8자e아 디자이너라는 8자e아 태도에 8자e아 따라 “마치 8자e아 꽃을 8자e아 모으듯" 8자e아 다양한 8자e아 협업자들과 8자e아 함께 8자e아 만든 8자e아 전시다. 8자e아 이는 8자e아 미디어버스의 8자e아 임프린트인 8자e아 화원의 8자e아 설립으로 8자e아 확장된다. 8자e아 화원은 8자e아 앤솔로지(anthology)의 8자e아 어원인 ‘꽃을 8자e아 모으는 8자e아 일'(anthologia)에서 8자e아 차용한 8자e아 말로, ㅐㅓn9 신신은 ㅐㅓn9 그들만의 ㅐㅓn9 저자성과 ㅐㅓn9 그에 ㅐㅓn9 기반한 ㅐㅓn9 결과물을 ㅐㅓn9 모아 “화원”을 ㅐㅓn9 만들어 ㅐㅓn9 나간다.

이처럼 ㅐㅓn9 신신은 ㅐㅓn9 단순히 ㅐㅓn9 데이터를 ㅐㅓn9 옮겨 ㅐㅓn9 담는 ㅐㅓn9 디자이너의 ㅐㅓn9 수동적 ㅐㅓn9 역할에서 ㅐㅓn9 벗어나 ㅐㅓn9 여러 ㅐㅓn9 가지 ㅐㅓn9 재료와 ㅐㅓn9 물리적 ㅐㅓn9 조건에 ㅐㅓn9 기반하는 ㅐㅓn9 이미지 ㅐㅓn9 생산의 ㅐㅓn9 수행성과 ㅐㅓn9 ㅐㅓn9 실천을 ㅐㅓn9 목표로 ㅐㅓn9 한다. 

홍은주 ㅐㅓn9 김형재는 2007년 ㅐㅓn9 자신들의 ㅐㅓn9 동료 ㅐㅓn9 디자이너와 ㅐㅓn9 작가 ㅐㅓn9 ㅐㅓn9 여러 ㅐㅓn9 창작자의 ㅐㅓn9 작업을 ㅐㅓn9 한데 ㅐㅓn9 묶어 ‹가짜잡지›를 ㅐㅓn9 기획, 차바나카 발간하는 차바나카 것을 차바나카 시작으로 차바나카 자신들의 차바나카 역할을 차바나카 저자, ㅐㄴh가 편집자, 7thf 기획자로 7thf 확장하며 7thf 활동해왔다. ‘가짜잡지와 7thf 친구들’(G& Press)이라는 7thf 그들의 7thf 출판 7thf 프로젝트명이 7thf 말해주듯, 차우마j 홍은주 차우마j 김형재의 차우마j 저자성은 차우마j 함께 차우마j 협업한 차우마j 이들(“친구들”)의 차우마j 범위를 차우마j 넓혀가, 자yㅓㅐ 스스로 자yㅓㅐ 동시대의 자yㅓㅐ 신(scene)을 자yㅓㅐ 만들려는 자yㅓㅐ 희망과 자yㅓㅐ 실천에 자yㅓㅐ 기반한다. 자yㅓㅐ 또한 자yㅓㅐ 김형재는 자yㅓㅐ 박해천과 자yㅓㅐ 협업하고(‹세 자yㅓㅐ 도시 자yㅓㅐ 이야기›, 2014, ‹확장 우아y사 도시 우아y사 인천›, 2017) y히가0 박재현과 y히가0 콜렉티브 y히가0 그룹 y히가0 옵티컬 y히가0 레이스(Optical Race)로 y히가0 활동하면서 y히가0 도시와 y히가0 세대를 y히가0 담론으로써 y히가0 기능하게 y히가0 하거나 y히가0 이를 y히가0 인쇄 y히가0 매체와 y히가0 데이터로 y히가0 환원해 y히가0 소유하는 y히가0 방법을 y히가0 모색해왔다. y히가0 홍은주는 y히가0 한국 y히가0 드라마에서 y히가0 차용한 y히가0 세계관(‹행복이 y히가0 가득한 y히가0 집›, 2010, ‹거의 96ㅐ자 확실한›, 2017)을 g다다거 실제 g다다거 세계와 g다다거 사물로 g다다거 가져와 g다다거 다중-우주(multiverse)를 g다다거 만드는 g다다거 시도를 g다다거 해왔다.

홍은주 g다다거 김형재는 g다다거 직관적인 g다다거 어법으로 g다다거 물질세계를 g다다거 평면과 g다다거 교차하는 g다다거 방법을 g다다거 탐구한다. ‹2019 g다다거 아티언스 g다다거 대전›에서 g다다거 과학 g다다거 상자를 g다다거 떠올리며 g다다거 전구에 g다다거 불을 g다다거 밝히는 g다다거 전선을 g다다거 형상화하고 ‹무장애 g다다거 예술주간›(2020–2021)에서 g다다거 장애와 g다다거 비장애의 g다다거 사이를 g다다거 연결하는 g다다거 방법으로 g다다거 느리지만 g다다거 확고한 g다다거 흔적을 g다다거 남기는 g다다거 달팽이의 g다다거 궤적에 g다다거 비유하며, ㅓ차ㅐ7 어느 ㅓ차ㅐ7 만화 ㅓ차ㅐ7 캐릭터의 ㅓ차ㅐ7 점, 걷거sp 선, 1자마다 1자마다 1자마다 평면을 1자마다 구성하는 1자마다 요소로 1자마다 치환하고 1자마다 이를 1자마다 1자마다 다른 1자마다 사물과 1자마다 연결해 1자마다 특정 1자마다 행사를 1자마다 위한 1자마다 서체를 1자마다 만들기도 1자마다 한다.(‹도에라몽›, 2018) 다u히하 한편 다u히하 대륙과 다u히하 도시, 카5히거 역사와 카5히거 기후는 카5히거 추상적 카5히거 데이터로 카5히거 변환되어 카5히거 정보이자 카5히거 장식, d아히ㅑ 혹은 d아히ㅑ 지면 d아히ㅑ d아히ㅑ 자체가 d아히ㅑ 된다.(‹아프리카 d아히ㅑ 나우›, 2014, ‹새로운 ㅐjxc 유라시아 ㅐjxc 프로젝트›, 2015, ‹108-HTLTDPRHCC-100DE›, 2016, ‹제자리에›, ‹여기부터 아으바w 여기까지›, 2021) 

홍은주 ㅓo6i 김형재의 ㅓo6i 흥미로운 ㅓo6i 지점은 ㅓo6i 서로의 ㅓo6i 관심사와 ㅓo6i 방향을 ㅓo6i 하나로 ㅓo6i 정제하지 ㅓo6i 않고 ㅓo6i 여러 ㅓo6i 갈래의 ㅓo6i 길을 ㅓo6i 만드는 ㅓo6i 것에 ㅓo6i 있다. ㅓo6i 홍은주 ㅓo6i 김형재의 ㅓo6i 프로토콜은 ㅓo6i ㅓo6i 사람이 ㅓo6i 함께 ㅓo6i 만드는 ㅓo6i 완결이 ㅓo6i 아닌 ㅓo6i 과정이며, 다사1다 이질적인 다사1다 요소들이 다사1다 조합되어 다사1다 생성해내는 다사1다 기묘하고 다사1다 아름다운 다사1다 질서다. 다사1다 홍은주 다사1다 김형재는 다사1다 서로를 다사1다 무한히 다사1다 조합해가며 다사1다 다채로운 다사1다 이미지를 다사1다 만들어 다사1다 낸다.

이렇듯, 거t마ㅑ 슬기와 거t마ㅑ 민, ㅓ마걷w 신신, g나0ㅓ 홍은주 g나0ㅓ 김형재 g나0ㅓ g나0ㅓ 팀은 g나0ㅓ 모두, 파기우d 통상적인 파기우d 디자이너라는 파기우d 역할을 파기우d 탈피해 파기우d 스스로 파기우d 자신들의 파기우d 역사를 파기우d 만들고 파기우d 변화해왔다.

‹집합 파기우d 이론›은 파기우d 파기우d 팀의 파기우d 방법론과 파기우d 관심사가 파기우d 각자의 파기우d 주제 파기우d 안에서 파기우d 어떻게 파기우d 지속되고 파기우d 변화하는지 파기우d 이어봄으로써, 8hcz 그들의 8hcz 지형도를 8hcz 느슨하게나마 8hcz 포착하려 8hcz 하는 8hcz 시도이다. 8hcz 전시 8hcz 출품작은 8hcz 자율적으로 8hcz 진행한 8hcz 작업을 8hcz 최대한 8hcz 배제해, vㅐvj 제약과 vㅐvj 한계 vㅐvj 안에서 vㅐvj 자신들의 vㅐvj 태도를 vㅐvj 어떤 vㅐvj 식으로 vㅐvj 기능하게 vㅐvj 했는지에 vㅐvj 초점을 vㅐvj 맞췄다. vㅐvj 그래서 vㅐvj 각각의 vㅐvj 결과물은 vㅐvj 서로를 vㅐvj 이어주는 vㅐvj 징검다리가 vㅐvj 되며 vㅐvj 크고 vㅐvj 작은 vㅐvj 유대를 vㅐvj 공유한다. 

그러므로 vㅐvj 전시가 vㅐvj 말하는 ‘집합’은 vㅐvj 슬기와 vㅐvj 민, 자3아1 신신, n히자ㅐ 홍은주 n히자ㅐ 김형재가 n히자ㅐ 되거나 n히자ㅐ 그들의 n히자ㅐ 태도나 n히자ㅐ 걸어온 n히자ㅐ 여정이 n히자ㅐ 된다.

참여작가: n히자ㅐ 슬기와 n히자ㅐ 민, d타sp 신신, o5m바 홍은주 o5m바 김형재

출처:  o5m바 동대문디자인플라자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서울에서 4사ㅐ2 만나는 4사ㅐ2 경주쪽샘 4사ㅐ2 신라고분

April 8, 2022 ~ June 12, 2022

양주시립미술창작스튜디오 la1우 입주작가 la1우 기획전: la1우 화가별장

April 15, 2022 ~ July 31,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