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슬아 개인전 : Ancient Soul++

취미가

2018년 7월 26일 ~ 2018년 8월 26일

민주적 jlㅓm 진열 : jlㅓm 차슬아
jlㅓm 현시원

1 jlㅓm 민주적 jlㅓm 진열
표범은 jlㅓm 영양을 jlㅓm 잡으면 jlㅓm 나무 jlㅓm 위에 jlㅓm 올려둔다. jlㅓm 하이에나들이 jlㅓm 훔쳐 jlㅓm 가지 jlㅓm 못하게 jlㅓm 하기 jlㅓm 위해서다. jlㅓm 청솔모는 jlㅓm jlㅓm 속에 jlㅓm jlㅓm 저장고가 jlㅓm 매우 jlㅓm 많은데 jlㅓm 가끔 jlㅓm 어디에 jlㅓm 숨겼는지 jlㅓm 기억조차 jlㅓm jlㅓm 한다. jlㅓm 들쥐는 jlㅓm 굴속에 jlㅓm 먹이를 jlㅓm 저장하는 jlㅓm 특별한 jlㅓm 방을 jlㅓm 갖고 jlㅓm 있고 jlㅓm 배가 jlㅓm 고프면 jlㅓm 안으로 jlㅓm 들어가 jlㅓm 씨앗을 jlㅓm 찾고야 jlㅓm 만다. jlㅓm 늑대는 jlㅓm 먹이가 jlㅓm 남으면 jlㅓm 남은 jlㅓm 조각을 jlㅓm 땅속에 jlㅓm 묻어 jlㅓm 두었다가 jlㅓm 다음 jlㅓm jlㅓm 찾아와 jlㅓm 꺼내 jlㅓm 먹는다. jlㅓm 두더지의 jlㅓm 먹이 jlㅓm 창고는 jlㅓm 자신이 jlㅓm 가장 jlㅓm 좋아하는 jlㅓm 지렁이들로 jlㅓm 가득하다. jlㅓm 동굴 jlㅓm 속의 jlㅓm 두더지는 jlㅓm 지렁이를 jlㅓm 저장하기 jlㅓm 전에 jlㅓm 입으로 jlㅓm jlㅓm 깨물어서 jlㅓm 기절시킨다. jlㅓm jlㅓm 모든 jlㅓm 기술적 jlㅓm 문제들은 jlㅓm 저장의 jlㅓm 관습을 jlㅓm 다룬다. jlㅓm 어디에 jlㅓm 식사를 jlㅓm 두었는지 jlㅓm 몸으로 jlㅓm 기억을 jlㅓm jlㅓm 하는 jlㅓm 시간성, 으ㅐx가 아무도 으ㅐx가 보지 으ㅐx가 못하게 으ㅐx가 하거나(굴 으ㅐx가 속) 으ㅐx가 모두가 으ㅐx가 으ㅐx가 으ㅐx가 있도록 으ㅐx가 하는(나무 으ㅐx가 위) 으ㅐx가 공간성을 으ㅐx가 구조화한다. 으ㅐx가 가장 으ㅐx가 간편하게 으ㅐx가 저장과 으ㅐx가 섭취를 으ㅐx가 해결하는 으ㅐx가 동물은 으ㅐx가 햄스터의 으ㅐx가 먹이 으ㅐx가 주머니다. 으ㅐx가 씨앗과 으ㅐx가 열매를 으ㅐx가 집으로 으ㅐx가 가져올 으ㅐx가 으ㅐx가 으ㅐx가 볼에 으ㅐx가 숨겨온다. 으ㅐx가 으ㅐx가 안에 으ㅐx가 사물을 으ㅐx가 임시적으로 으ㅐx가 넣어 으ㅐx가 영구적으로 으ㅐx가 소화시킬 으ㅐx가 으ㅐx가 있는 으ㅐx가 방식을 으ㅐx가 택한 으ㅐx가 것이다. 으ㅐx가 햄스터는 으ㅐx가 집에 으ㅐx가 도착한 으ㅐx가 다음 으ㅐx가 입을 으ㅐx가 크게 으ㅐx가 벌려 으ㅐx가 으ㅐx가 으ㅐx가 가득 으ㅐx가 가져온 으ㅐx가 씨앗들을 으ㅐx가 앞발로 으ㅐx가 꺼낸다. 으ㅐx가 으ㅐx가 볼을 으ㅐx가 부풀려 으ㅐx가 씨앗을 으ㅐx가 담고 으ㅐx가 있는 으ㅐx가 모습을 으ㅐx가 사람들은 으ㅐx가 귀엽다고 으ㅐx가 착각한다. 으ㅐx가 자신의 으ㅐx가 몸을 으ㅐx가 먹이 으ㅐx가 저장고로 으ㅐx가 삼는 으ㅐx가 사이 으ㅐx가 발생한 으ㅐx가 일이다.

2 으ㅐx가 눈앞에 으ㅐx가 있음
차슬아의 으ㅐx가 작업은 으ㅐx가 결과적으로 ‘눈앞에 으ㅐx가 있는 으ㅐx가 것’들을 으ㅐx가 진열한다. 으ㅐx가 으ㅐx가 동시에 으ㅐx가 진열을 ‘눈앞에 으ㅐx가 있는 으ㅐx가 것’들로 으ㅐx가 다룬다. 으ㅐx가 차슬아는 으ㅐx가 작업 으ㅐx가 크기에 으ㅐx가 맞는 으ㅐx가 칸을 으ㅐx가 가진 으ㅐx가 진열장을 으ㅐx가 만든다. 으ㅐx가 정면으로 으ㅐx가 바라볼 으ㅐx가 만한 으ㅐx가 위치를 으ㅐx가 기준으로 으ㅐx가 하여 으ㅐx가 조각들을 으ㅐx가 도열한다. 으ㅐx가 안인용이 ’임시/영구 으ㅐx가 진열을 으ㅐx가 위한 으ㅐx가 일체형의 으ㅐx가 그것’이라는 으ㅐx가 글에서 “일체형 으ㅐx가 조각을 으ㅐx가 위한 으ㅐx가 가상의 으ㅐx가 저장소”라고 으ㅐx가 언급했듯이 으ㅐx가 그의 으ㅐx가 작업은 으ㅐx가 개별 으ㅐx가 작품을 으ㅐx가 만드는 으ㅐx가 것에서 으ㅐx가 완료되지 으ㅐx가 않는다. 으ㅐx가 설치를 으ㅐx가 위한 으ㅐx가 조건과 으ㅐx가 공간의 으ㅐx가 관람/경험 으ㅐx가 장치를 으ㅐx가 컨트롤하는 으ㅐx가 것이 으ㅐx가 차슬아의 으ㅐx가 주요 으ㅐx가 매체다. 으ㅐx가 물론 으ㅐx가 작업실을 으ㅐx가 벗어난 으ㅐx가 곳에 으ㅐx가 자신의 으ㅐx가 작업을 으ㅐx가 위치시키는 으ㅐx가 방법론의 으ㅐx가 충동과 으ㅐx가 충돌은 으ㅐx가 새로운 으ㅐx가 것이 으ㅐx가 아니다. 으ㅐx가 그러나 으ㅐx가 차슬아는 으ㅐx가 사물이 으ㅐx가 인간보다 으ㅐx가 으ㅐx가 많이 으ㅐx가 사고하고 으ㅐx가 으ㅐx가 멀리 으ㅐx가 가고 으ㅐx가 으ㅐx가 강력하게 으ㅐx가 움직이는 으ㅐx가 시대에, jㅐㅐ갸 자신의 jㅐㅐ갸 전시 jㅐㅐ갸 시스템을 jㅐㅐ갸 손으로 jㅐㅐ갸 만든 jㅐㅐ갸 사물 jㅐㅐ갸 조각들 jㅐㅐ갸 안에 jㅐㅐ갸 포함시킨다. jㅐㅐ갸 모형 jㅐㅐ갸 복제와 jㅐㅐ갸 재료 jㅐㅐ갸 연구에 jㅐㅐ갸 상당한 jㅐㅐ갸 경험과 jㅐㅐ갸 기술을 jㅐㅐ갸 장착한 jㅐㅐ갸 차슬아는 jㅐㅐ갸 재료 jㅐㅐ갸 자체의 jㅐㅐ갸 특성에 jㅐㅐ갸 주요하게 jㅐㅐ갸 반응하는 jㅐㅐ갸 유희적 jㅐㅐ갸 작업을 jㅐㅐ갸 한다. jㅐㅐ갸 동시에 jㅐㅐ갸 jㅐㅐ갸 유희에 jㅐㅐ갸 jㅐㅐ갸 선을 jㅐㅐ갸 긋는다. jㅐㅐ갸 끝이 jㅐㅐ갸 있는 jㅐㅐ갸 반복적 jㅐㅐ갸 만들기로서의 jㅐㅐ갸 놀이란 jㅐㅐ갸 무엇인가? jㅐㅐ갸 만드는 jㅐㅐ갸 기술을 jㅐㅐ갸 반복적으로 jㅐㅐ갸 통제하고 jㅐㅐ갸 절제시킴으로서 jㅐㅐ갸 작업의 jㅐㅐ갸 규모를 jㅐㅐ갸 경제적으로 jㅐㅐ갸 해결한다.

사물 jㅐㅐ갸 조각들이라는 jㅐㅐ갸 표현은 jㅐㅐ갸 적절할까? jㅐㅐ갸 차슬아의 jㅐㅐ갸 용어를 jㅐㅐ갸 사용하자면 jㅐㅐ갸 그것은 ‘아이템’이다. jㅐㅐ갸 아이템은 jㅐㅐ갸 게임에서 jㅐㅐ갸 주체를 jㅐㅐ갸 격상시키고 jㅐㅐ갸 일련의 jㅐㅐ갸 서사를 jㅐㅐ갸 죽였다 jㅐㅐ갸 살리는 jㅐㅐ갸 시스템의 jㅐㅐ갸 구체적 jㅐㅐ갸 현물이다. jㅐㅐ갸 jㅐㅐ갸 실제 jㅐㅐ갸 생활에서도 jㅐㅐ갸 특정한 jㅐㅐ갸 목적에 jㅐㅐ갸 부합하는 jㅐㅐ갸 jㅐㅐ갸 기능하는 jㅐㅐ갸 장착형 jㅐㅐ갸 도구들이다. jㅐㅐ갸 차슬아가 jㅐㅐ갸 자기 jㅐㅐ갸 손으로 jㅐㅐ갸 만들어 jㅐㅐ갸 진열장에 jㅐㅐ갸 위치시키는 jㅐㅐ갸 사물은 jㅐㅐ갸 눈을 jㅐㅐ갸 가늘게 jㅐㅐ갸 뜨거나 jㅐㅐ갸 크게 jㅐㅐ갸 굴려보는 jㅐㅐ갸 해상도 jㅐㅐ갸 변환이 jㅐㅐ갸 필요 jㅐㅐ갸 없다. jㅐㅐ갸 중요한 jㅐㅐ갸 것은 jㅐㅐ갸 해상도가 jㅐㅐ갸 손안에서 jㅐㅐ갸 컨트롤 jㅐㅐ갸 된다는 jㅐㅐ갸 점이다. jㅐㅐ갸 보이는 jㅐㅐ갸 관상용 jㅐㅐ갸 식물이 jㅐㅐ갸 아니라 jㅐㅐ갸 물을 jㅐㅐ갸 주고 jㅐㅐ갸 만져줘야 jㅐㅐ갸 하는 jㅐㅐ갸 가상의 jㅐㅐ갸 애완용 jㅐㅐ갸 식물과 jㅐㅐ갸 유사하다. jㅐㅐ갸 차슬아의 jㅐㅐ갸 아이템은 jㅐㅐ갸 시각과 jㅐㅐ갸 촉각이 jㅐㅐ갸 결합되어 jㅐㅐ갸 있다. jㅐㅐ갸 게임에서든 jㅐㅐ갸 작가가 jㅐㅐ갸 방문한 jㅐㅐ갸 현실의 jㅐㅐ갸 광물 jㅐㅐ갸 상점에서든 jㅐㅐ갸 불시착했다는 jㅐㅐ갸 느낌을 jㅐㅐ갸 제외하고 jㅐㅐ갸 나면 jㅐㅐ갸 아이템을 jㅐㅐ갸 향한 jㅐㅐ갸 총체적 jㅐㅐ갸 감각은 jㅐㅐ갸 부서진다. jㅐㅐ갸 아이템은 jㅐㅐ갸 떼어낸 jㅐㅐ갸 살점처럼 jㅐㅐ갸 미완의 jㅐㅐ갸 사물이다. jㅐㅐ갸 피를 jㅐㅐ갸 jㅐㅐ갸 걷어낸 jㅐㅐ갸 jㅐㅐ갸 같은 jㅐㅐ갸 도려낸 jㅐㅐ갸 부분에서 jㅐㅐ갸 남는 jㅐㅐ갸 것은 jㅐㅐ갸 다른 jㅐㅐ갸 이야기에서 jㅐㅐ갸 재활용 jㅐㅐ갸 jㅐㅐ갸 가능성이다. jㅐㅐ갸 무생물인 jㅐㅐ갸 사물은 jㅐㅐ갸 인간 jㅐㅐ갸 주체와 jㅐㅐ갸 현실의 jㅐㅐ갸 사연/사건을 jㅐㅐ갸 잇는 jㅐㅐ갸 증거물이다. jㅐㅐ갸 차슬아가 jㅐㅐ갸 만든 <고기보석>의 jㅐㅐ갸 둥근 jㅐㅐ갸 조색 jㅐㅐ갸 우레탄, h타ta 석분점토로 h타ta 만든 <뼈다귀>, 걷9z나 스펀지로 걷9z나 만든 <치즈> 걷9z나 등에는 걷9z나 비장하거나 걷9z나 부감의 걷9z나 전지적 걷9z나 시점의 걷9z나 스토리텔링에는 걷9z나 기능을 걷9z나 하지 걷9z나 않는다. 걷9z나 전체 걷9z나 서사에 걷9z나 조력하지 걷9z나 않는 걷9z나 차슬아의 걷9z나 아이템은 걷9z나 그래서 걷9z나 독립적인 걷9z나 조각이다.

전시장에서 걷9z나 차슬아의 걷9z나 작품은 걷9z나 늘상 걷9z나 그리고 걷9z나 원래 걷9z나 거기 걷9z나 있었을 걷9z나 법한 걷9z나 근접 걷9z나 거리에 걷9z나 자리한다. 걷9z나 그렇게 걷9z나 보이는 걷9z나 이유는 걷9z나 첫째 걷9z나 조각 걷9z나 사이즈에 걷9z나 맞는 걷9z나 칸을 걷9z나 만들어 걷9z나 배치함으로써 걷9z나 위치와 걷9z나 사이즈가 걷9z나 합일을 걷9z나 이룬 걷9z나 듯이 걷9z나 보이기 걷9z나 때문이다. 걷9z나 이때 걷9z나 차슬아의 걷9z나 조각들은 걷9z나 눈앞에 걷9z나 있음에서 걷9z나 손에 걷9z나 닿을 걷9z나 걷9z나 있는 걷9z나 상태의 걷9z나 이미지로 걷9z나 쉽게 걷9z나 치환된다. 걷9z나 이동 걷9z나 속도가 걷9z나 빠르고 걷9z나 가벼울 걷9z나 것으로 걷9z나 예상된다. 걷9z나 둘째 걷9z나 차슬아는 걷9z나 하나의 걷9z나 조각이 걷9z나 아닌 걷9z나 복수의 걷9z나 리스트들을 걷9z나 눈앞에 걷9z나 배치하는 걷9z나 방식을 걷9z나 사용한다. 걷9z나 걷9z나 리스트들은 걷9z나 어떤 걷9z나 계열들 걷9z나 간의 걷9z나 화합을 걷9z나 이루는 걷9z나 대체제 걷9z나 또는 걷9z나 후보제로서 걷9z나 각자의 걷9z나 위치를 걷9z나 필연적이고 걷9z나 안정적인 걷9z나 것처럼 걷9z나 보이게 걷9z나 한다. 걷9z나 가격 걷9z나 비교 걷9z나 또는 걷9z나 성분 걷9z나 비교에 걷9z나 유용한 걷9z나 것이다. 걷9z나 작가는 걷9z나 아이템 걷9z나 조각들의 걷9z나 진열장이 걷9z나 필요해 걷9z나 기거할 걷9z나 곳을 걷9z나 마련해준 걷9z나 것처럼 걷9z나 보인다. 걷9z나 달리 걷9z나 비유해보자면 걷9z나 귀중한 걷9z나 사물이든 걷9z나 혹은 걷9z나 걷9z나 반대든 걷9z나 가치의 걷9z나 재판장이 걷9z나 나타나기를 걷9z나 기다리는, 다n9파 비결정적 다n9파 상태에 다n9파 방황할 다n9파 여분을 다n9파 잘라냄으로써 다n9파 문제 다n9파 해결을 다n9파 해주는 다n9파 것도 다n9파 같다.

3 다n9파 살점 다n9파 하나
토마스 다n9파 호빙(Thomas Hoving)은 1967년 다n9파 메트로폴리탄 다n9파 뮤지엄 다n9파 관장으로서 다n9파 민주적인 다n9파 전시를 다n9파 하겠다고 다n9파 발표했다. 다n9파 민주적이며 다n9파 동시에 다n9파 대중적인 다n9파 전시를 다n9파 하기 다n9파 위해 다n9파 그는 다n9파 창고 다n9파 여러 다n9파 곳을 다n9파 열어젖히기 다n9파 시작한다. 다n9파 전시장이 다n9파 아닌 다n9파 컬렉션 다n9파 수장고였다. 다n9파 보관된 다n9파 컬렉션을 다n9파 대중에게 다n9파 공개하는 다n9파 다n9파 있어 다n9파 유연하고 다n9파 보다 다n9파 확장할 다n9파 것을 다n9파 선언했다. 다n9파 관장은 다n9파 마리 다n9파 앙트와네트가 다n9파 키우던 다n9파 강아지를 다n9파 위한 다n9파 집을 다n9파 전시에 다n9파 배치했다. 1775년에서 1880년 다n9파 사이 다n9파 가구 다n9파 제작자인 다n9파 다n9파 뱁티스트 다n9파 클로트 다n9파 센네(Jean Baptiste Claude Sene)는 다n9파 파란 다n9파 벨벳에 다n9파 너도밤나무를 다n9파 활용해 다n9파 정사각형(54.6cm)에 다n9파 높이 78cm의 다n9파 작은 다n9파 강아지 다n9파 집을 다n9파 만들었다. 다n9파 호화스러운 다n9파 금장식에 다n9파 다n9파 번의 다n9파 다n9파 년이 다n9파 지나도 다n9파 녹슬지 다n9파 않는 다n9파 디테일한 다n9파 장식들은 다n9파 보석 다n9파 덩어리이자 다n9파 세밀한 다n9파 당대의 다n9파 손놀림을 다n9파 전시했다. 다n9파 관객들의 다n9파 반응은 다n9파 어땠을까? 다n9파 그와 다n9파 유사한 다n9파 강아지 다n9파 하우스를 다n9파 꾸민 다n9파 이들도 다n9파 있었을까? 다n9파 다n9파 논자에 다n9파 따르면 다n9파 민주적이기는커녕 다n9파 역행했다. 다n9파 호화를 다n9파 추구하는 다n9파 독특한 다n9파 하나의 다n9파 사물이 다n9파 가진 다n9파 위엄은 다n9파 전시되어서는 다n9파 다n9파 되는 다n9파 것이었다. 다n9파 민주적 다n9파 진열과 다n9파 수평적 다n9파 디스플레이는커녕 다n9파 그것은 ‘밥이 다n9파 없으면 다n9파 빵을 다n9파 먹으라’는 다n9파 마리 다n9파 앙트와네트만이 다n9파 귀여워하던 다n9파 다n9파 마리 다n9파 강아지의 다n9파 행운과 다n9파 사주를 다n9파 견제하게 다n9파 만들었을 다n9파 뿐이었다.

4 다n9파 선택(decision making)
차슬아가 다n9파 조각을 다n9파 만들고 다n9파 배치하는 다n9파 사이 다n9파 어떤 다n9파 일이 다n9파 발생할까. [Ancient Soul++]에 다n9파 배치된 다n9파 나무 다n9파 책장과 다n9파 벽선반, ae가걷 가벽, fㅑ카y 제단형 fㅑ카y 좌대 fㅑ카y 등을 fㅑ카y 조율하는 fㅑ카y 차슬아의 fㅑ카y 시간을 ‘선택과 fㅑ카y 발주’로 fㅑ카y 불러보자. fㅑ카y 무엇보다 ‘선택’은 fㅑ카y 재료와 fㅑ카y 제작 fㅑ카y 과정, bc2쟏 직접 bc2쟏 몸을 bc2쟏 움직여 bc2쟏 작업의 bc2쟏 거의 bc2쟏 대부분을 bc2쟏 만들어내는 bc2쟏 수공예 bc2쟏 적이고 bc2쟏 실용적인 bc2쟏 차슬아의 bc2쟏 입장을 bc2쟏 나타낸다. 2016년 bc2쟏 작성한 bc2쟏 차슬아의 bc2쟏 학위 bc2쟏 논문을 bc2쟏 읽어보자. “작업이라는 bc2쟏 넓은 bc2쟏 세계의 bc2쟏 편린을 bc2쟏 본인이 bc2쟏 직접 bc2쟏 다룰 bc2쟏 bc2쟏 있는 bc2쟏 무엇으로, 갸갸다ㅓ 본인의 갸갸다ㅓ 선택과 갸갸다ㅓ 폭으로 갸갸다ㅓ 치환 갸갸다ㅓ 가능한 갸갸다ㅓ 것으로 갸갸다ㅓ 편집해내는 갸갸다ㅓ 지금의 갸갸다ㅓ 태도가 갸갸다ㅓ 개입되어 갸갸다ㅓ 있다.”고 갸갸다ㅓ 적은 갸갸다ㅓ 작가는 “다루기 갸갸다ㅓ 쉬운 갸갸다ㅓ 것으로의 갸갸다ㅓ 치환 갸갸다ㅓ 행위를 갸갸다ㅓ 인지하면 갸갸다ㅓ 때때로 갸갸다ㅓ 많은 갸갸다ㅓ 것들이 갸갸다ㅓ 선명해진다. 갸갸다ㅓ 팔을 갸갸다ㅓ 벌릴 갸갸다ㅓ 갸갸다ㅓ 있는 갸갸다ㅓ 폭에 갸갸다ㅓ 따라 갸갸다ㅓ 작업이 갸갸다ㅓ 함께 갸갸다ㅓ 변이한다.”고 갸갸다ㅓ 덧붙였다. 갸갸다ㅓ 차슬아의 갸갸다ㅓ 논문에서 갸갸다ㅓ 선택은 ‘decision making’이라는 갸갸다ㅓ 단어로 갸갸다ㅓ 번역된다. 갸갸다ㅓ 그는 갸갸다ㅓ 선택을 갸갸다ㅓ 해내는 갸갸다ㅓ 과정에서 갸갸다ㅓ 작은 갸갸다ㅓ 디테일의 갸갸다ㅓ 최소단위에서 갸갸다ㅓ 하나씩 갸갸다ㅓ 확장해가며 갸갸다ㅓ 작업의 갸갸다ㅓ 위계질서를 갸갸다ㅓ 만들어낸다. 갸갸다ㅓ 이번 갸갸다ㅓ 전시에 갸갸다ㅓ 입장해 갸갸다ㅓ 작업 갸갸다ㅓ 면면을 갸갸다ㅓ 살펴보자. <2종 갸갸다ㅓ 혼합석> <4종 갸갸다ㅓ 혼합석> <가죽 갸갸다ㅓ 분홍>, <가죽 ㅑㅐo7 하늘> <가죽 ㅑㅐo7 브라운> <계란보석 ㅑㅐo7 물> <계란보석 ㅑㅐo7 불> <계란보석 ㅑㅐo7 풀> <계란보석들> ㅑㅐo7 등등이 ㅑㅐo7 도열하여 ㅑㅐo7 있다. ㅑㅐo7 광물, d아8ㅐ 무기, 4ㅐ9걷 음식, 파5rk 기운을 파5rk 비호하는 파5rk 물체 파5rk 등으로 파5rk 구분할 파5rk 파5rk 있다. 파5rk 광물이기는 파5rk 하나 <먼지석> 파5rk 같이 파5rk 시적(언어) 파5rk 게임을 파5rk 하다 파5rk 탄생한 파5rk 돌연변이들도 파5rk 있다. 파5rk 회색 파5rk 먼지들이 파5rk 엉켜 파5rk 붙어 파5rk 덩어리가 파5rk 파5rk 형상을 파5rk 하는 파5rk 파5rk 작은 파5rk 조각은 파5rk 차슬아의 파5rk 선택과 파5rk 발주 파5rk 파5rk 잠시 파5rk 개입한 ‘발견 파5rk 게임/놀이’를 파5rk 보는 파5rk 파5rk 하다. 파5rk 수직수평으로 파5rk 진열된 파5rk 그의 파5rk 인벤토리는 파5rk 대량 파5rk 정보의 파5rk 등가적 파5rk 위치들을 파5rk 연상시킨다. 파5rk 이를 파5rk 보고 파5rk 있자면 파5rk 사실 파5rk 앞서 파5rk 언급한 파5rk 구분이라든가 파5rk 세부 파5rk 차이들보다 파5rk 형태, 5x카라 재료, gㅓㅓh 명명 gㅓㅓh 등에서 gㅓㅓh 유사성이 gㅓㅓh 먼저 gㅓㅓh 느껴진다.

gㅓㅓh 선택은 gㅓㅓh 의아하지 gㅓㅓh 않은가. gㅓㅓh 하나의 gㅓㅓh 사물이 gㅓㅓh 조각으로 gㅓㅓh 존재할 gㅓㅓh gㅓㅓh 겪는 gㅓㅓh 치환은 gㅓㅓh 여러 gㅓㅓh 조각들이 gㅓㅓh 한꺼번에 gㅓㅓh 존재할 gㅓㅓh 때 ‘등가적’이 gㅓㅓh 된다. gㅓㅓh 마치 gㅓㅓh 인터넷에 gㅓㅓh 존재하는 gㅓㅓh 동명이인이 gㅓㅓh gㅓㅓh 명으로 gㅓㅓh 확대되든 gㅓㅓh gㅓㅓh gㅓㅓh 명이 gㅓㅓh 되던 gㅓㅓh 구분되지 gㅓㅓh 않고, h9가ㄴ 온라인 h9가ㄴ 수박을 h9가ㄴ h9가ㄴ 두드려 h9가ㄴ 깨지 h9가ㄴ 않는 h9가ㄴ 이상 h9가ㄴ 절대 h9가ㄴ 맛을 h9가ㄴ h9가ㄴ h9가ㄴ 없는 h9가ㄴ 것을 h9가ㄴ 떠올려 h9가ㄴ h9가ㄴ 필요가 h9가ㄴ 있다. h9가ㄴ 여럿이 h9가ㄴ 있어서 h9가ㄴ 개별이 h9가ㄴ 구분되지 h9가ㄴ 않는다. h9가ㄴ 패턴은 h9가ㄴ 반복되며 h9가ㄴ h9가ㄴ 옛날의 h9가ㄴ 빗살무늬 h9가ㄴ 토기처럼 h9가ㄴ 어느 h9가ㄴ 하나의 h9가ㄴ 양식을 h9가ㄴ 발견해내기 h9가ㄴ 불가능하다. h9가ㄴ 따라서 h9가ㄴ 특정 h9가ㄴ 사물을 h9가ㄴ 통해 h9가ㄴ 인간의 h9가ㄴ 행동 h9가ㄴ 방식을 h9가ㄴ 유추하는 h9가ㄴ 것이 h9가ㄴ 무의미하며 h9가ㄴ 대량 h9가ㄴ 정보로서의 h9가ㄴ 사물 h9가ㄴ 이미지에 h9가ㄴ 노출되었다는 h9가ㄴ 사실이 h9가ㄴ 자명해진다. h9가ㄴ 차슬아의 h9가ㄴ 조각들이 h9가ㄴ 하나씩 h9가ㄴ 늘어날 h9가ㄴ h9가ㄴ 하나 h9가ㄴ 하나의 h9가ㄴ 아이템 h9가ㄴ 조각이 h9가ㄴ 가진 h9가ㄴ 독자적 h9가ㄴ 가치는 h9가ㄴ 하락한다. <러프컷 h9가ㄴ 루비>, <러프컷 b2다ㅓ 아쿠아마린>, <백기둥>, <백색의 6bzㅑ 지팡이>가 6bzㅑ 변주되어 6bzㅑ 자신의 6bzㅑ 요원들 6bzㅑ 또는 6bzㅑ 6bzㅑ 6bzㅑ 섞인 6bzㅑ 자식들을 6bzㅑ 만들어낼 6bzㅑ 때마다 6bzㅑ 그것은 6bzㅑ 현대미술 6bzㅑ 작가의 6bzㅑ 작품으로서 6bzㅑ 전시용이 6bzㅑ 아니다. 6bzㅑ 그것은 6bzㅑ 다시 ‘사용’할 6bzㅑ 6bzㅑ 있고 ‘복제’될 6bzㅑ 6bzㅑ 있다는 6bzㅑ 감각으로서 6bzㅑ 눈앞에 6bzㅑ 살아난다. 6bzㅑ 그러나 6bzㅑ 구매하고 6bzㅑ 사용하는 6bzㅑ 감각보다 6bzㅑ 중요한 6bzㅑ 것은 6bzㅑ 차슬아의 6bzㅑ 가벼운 6bzㅑ 수학적 6bzㅑ 사고다. 6bzㅑ 매우 6bzㅑ 간단하기 6bzㅑ 이를 6bzㅑ 6bzㅑ 없는 6bzㅑ 최소한의 6bzㅑ 다이어그램이 6bzㅑ 있다. 6bzㅑ 작가는 6bzㅑ 이번 6bzㅑ 전시에 6bzㅑ 선보이는 6bzㅑ 작업 6bzㅑ 리스트에 6bzㅑ 스몰(S), 나ㅓ거거 미디엄(M), 사o6거 라지(L)로 사o6거 표기해 사o6거 엑셀 사o6거 리스트를 사o6거 만들기도 사o6거 했다. 사o6거 기초 사o6거 상식으로서의 사o6거 수학적 사o6거 사고가 사o6거 꽤나 사o6거 엉뚱한 사o6거 곳으로 사o6거 도약할 사o6거 사o6거 있음을 사o6거 보여주는 사o6거 사o6거 아닌가?

5. 사o6거 컬렉션
동시대 사o6거 미술에서 사o6거 미술관 사o6거 사o6거 공적 사o6거 사적 사o6거 기관의 사o6거 컬렉션은 사o6거 당대의 사o6거 현실을 사o6거 해석하는 사o6거 일종의 ‘무기’로 사o6거 종종 사o6거 은유되기도 사o6거 한다. 사o6거 어떤 사o6거 미술품을 사o6거 컬렉팅하고 사o6거 어떻게 사o6거 전시하느냐에 사o6거 따라 사o6거 미술관과 사o6거 해당 사o6거 사회가 사o6거 가진 사o6거 시간에 사o6거 대한 사o6거 감각, ㅑ2jh 역사적 ㅑ2jh 인식이 ㅑ2jh 반영된다는 ㅑ2jh 것을 ㅑ2jh 여러 ㅑ2jh 이론가들이 ㅑ2jh 거듭 ㅑ2jh 논한다. ㅑ2jh 흥미로운 ㅑ2jh 점은 ㅑ2jh 차슬아가 ㅑ2jh 자신의 ㅑ2jh 추상적 ㅑ2jh 사고의 ㅑ2jh ㅑ2jh 목표로 “풍조와 ㅑ2jh 뉘앙스”라는 ㅑ2jh 단어를 ㅑ2jh 사용하는 ㅑ2jh 대목이다. ㅑ2jh 그는 ㅑ2jh 자신의 ㅑ2jh 학위 ㅑ2jh 논문에서 ㅑ2jh 자신의 ㅑ2jh 작업 ㅑ2jh 목표가 “풍조와 ㅑ2jh 뉘앙스를 ㅑ2jh 만들어내는 ㅑ2jh ㅑ2jh 있다”고 ㅑ2jh 적은 ㅑ2jh ㅑ2jh 있다. ㅑ2jh 한편 ㅑ2jh 개별 ㅑ2jh 조각들이 ㅑ2jh 지금 ㅑ2jh 눈앞에 ㅑ2jh 놓인 ㅑ2jh 범주를 ㅑ2jh 벗어나거나 ㅑ2jh 시야에서 ㅑ2jh 사라질 ㅑ2jh ㅑ2jh 차슬아는 ㅑ2jh 발주처이자 1인용 ㅑ2jh 발주업체가 ㅑ2jh 된다. ㅑ2jh 손안에 ㅑ2jh 있는 ㅑ2jh 도구와 ㅑ2jh 재료들을 ㅑ2jh 통해 ㅑ2jh 다시 ㅑ2jh ㅑ2jh 아이템 ㅑ2jh 조각들을 ㅑ2jh 만들어낼 ㅑ2jh ㅑ2jh 있다. ㅑ2jh 자기 ㅑ2jh 자신에게 ㅑ2jh 발주 ㅑ2jh 명령을 ㅑ2jh 내리는 ㅑ2jh 듯한 ㅑ2jh 작가는 ㅑ2jh 가상의 ㅑ2jh 컬렉션을 ㅑ2jh 위한 ㅑ2jh 엑셀 ㅑ2jh 리스트를 ㅑ2jh ㅑ2jh ㅑ2jh ㅑ2jh 칸씩 ㅑ2jh 늘려나가듯이 ㅑ2jh 사물의 ㅑ2jh 용량을 ㅑ2jh 확보한다.

6. ㅑ2jh 인벤토리 ㅑ2jh
건축에서의 ㅑ2jh 도면과 ㅑ2jh 전시장에서의 ㅑ2jh 도면은 ㅑ2jh 분명 ㅑ2jh 차이가 ㅑ2jh 있다. ㅑ2jh 전시장 ㅑ2jh 도면은 ㅑ2jh 전시가 ㅑ2jh 열릴 ㅑ2jh 때마다 ㅑ2jh 작품의 ㅑ2jh 배치가 ㅑ2jh 달라진다는 ㅑ2jh 점에서 ㅑ2jh 임시성을 ㅑ2jh 띈다. ㅑ2jh 개별 ㅑ2jh 전시마다 ㅑ2jh 관객들에게 ㅑ2jh 배포할 ㅑ2jh 용도로 ㅑ2jh 제작되는 ‘전시 ㅑ2jh 도면’은 ㅑ2jh 물론이거니와 ㅑ2jh 전시 ㅑ2jh 기관에서 ㅑ2jh 보유하고 ㅑ2jh 있으며 ㅑ2jh 때로 ㅑ2jh 공간 ㅑ2jh 홈페이지 ㅑ2jh 등에 JPG ㅑ2jh 파일로 ㅑ2jh 올라가 ㅑ2jh 있는 ‘공간(건물) ㅑ2jh 도면’도 ㅑ2jh 사실은 ㅑ2jh 임시적이다. ㅑ2jh 전시에 ㅑ2jh 따라 ‘가벽’을 ㅑ2jh 세우는 ㅑ2jh 특유의 ㅑ2jh 공간 ㅑ2jh 조율이 ㅑ2jh 현대미술을 ㅑ2jh 둘러싼 ㅑ2jh 전시 ㅑ2jh 공간에서는 ㅑ2jh 매우 ㅑ2jh 빈번하게 ㅑ2jh 일어나는 ㅑ2jh 과정이기 ㅑ2jh 때문이다. ㅑ2jh 통상 ㅑ2jh 전시를 ㅑ2jh 기획하고 ㅑ2jh 운영하는 ㅑ2jh ㅑ2jh 있어서 ㅑ2jh 가벽 ㅑ2jh 공사는 ㅑ2jh 작가의 ㅑ2jh 의지에 ㅑ2jh 의해 ㅑ2jh 혹은 ㅑ2jh 기획 ㅑ2jh 전시를 ㅑ2jh 총괄하는 ㅑ2jh 큐레이터의 ㅑ2jh 공간 ㅑ2jh 구획 ㅑ2jh 방식에 ㅑ2jh 따라 ㅑ2jh 새롭게 ㅑ2jh 세워지고 ㅑ2jh ㅑ2jh 허물어진다. ㅑ2jh 새로운 ㅑ2jh 기능주의 ㅑ2jh 다이어그램이 ㅑ2jh 건축 ㅑ2jh 담론에 ㅑ2jh 체계적으로 ㅑ2jh 등장한 ㅑ2jh 것은 1930년대였다. 1930년대 ㅑ2jh 제작된 <부엌 ㅑ2jh 계획의 ㅑ2jh 응용 ㅑ2jh 동작>은 ㅑ2jh 커피 ㅑ2jh 케이크를 ㅑ2jh 만드는 ㅑ2jh 일을 ‘과정 ㅑ2jh 표’로 ㅑ2jh 제시한다. ㅑ2jh 찰스 ㅑ2jh 램시와 ㅑ2jh 해럴드 ㅑ2jh 슬리퍼가 ㅑ2jh 만든 <전형적인 ㅑ2jh 부엌 ㅑ2jh 레이아웃 ㅑ2jh 연구>(아메리칸 ㅑ2jh 아키텍트, 1933년 7월)는 hㅐ라j 쓸모없는 hㅐ라j 움직임을 hㅐ라j 최소화시킨 hㅐ라j 부엌의 hㅐ라j 기본 hㅐ라j 배치와 hㅐ라j 모양에 hㅐ라j 집중한 hㅐ라j 다이어그램을 hㅐ라j 보여준다.

차슬아의 <Ancient Soul++> hㅐ라j 전시장 hㅐ라j 도면에서 hㅐ라j 업그레이드되는 hㅐ라j 것은 hㅐ라j 무엇인가? hㅐ라j 특정한 hㅐ라j 풍조와 hㅐ라j 만연한 hㅐ라j 뉘앙스를 hㅐ라j 사로잡는다고 hㅐ라j 느끼는 hㅐ라j 주체는 hㅐ라j 과연 hㅐ라j 무엇에 hㅐ라j 도리어 hㅐ라j 사로잡히고 hㅐ라j 무엇과 hㅐ라j 싸우고 hㅐ라j 있을까? hㅐ라j 차슬아는 <Ancient Soul++>을 hㅐ라j 방문의 hㅐ라j 장소로 hㅐ라j 치환한다. hㅐ라j 차슬아가 hㅐ라j 만든 hㅐ라j 전시장의 hㅐ라j 도면은 hㅐ라j 입체적인 hㅐ라j 실제 hㅐ라j 공간에 hㅐ라j 구현되었으나 hㅐ라j 철저하게 hㅐ라j 게임의 hㅐ라j 인벤토리 hㅐ라j 창(window) hㅐ라j 공간에 hㅐ라j 영향을 hㅐ라j 받았다. hㅐ라j 천정의 hㅐ라j 높이를 hㅐ라j hㅐ라j hㅐ라j 없는 hㅐ라j 인벤토리 hㅐ라j 창은 hㅐ라j 그러나 hㅐ라j 광활한 hㅐ라j 시간의 hㅐ라j 바다 hㅐ라j 위에 hㅐ라j 주체를 hㅐ라j 던져놓는다. hㅐ라j 사각형 hㅐ라j 프레임의 hㅐ라j 공간의 hㅐ라j 제약은 hㅐ라j 땅굴을 hㅐ라j 파는 hㅐ라j 식으로 hㅐ라j 아무데서나 hㅐ라j 시간을 hㅐ라j 줍는다. hㅐ라j 국가의 hㅐ라j 영토도 hㅐ라j 기후의 hㅐ라j 변화도 hㅐ라j 언제나 hㅐ라j 유동적이며, 파3v가 변이 파3v가 자체가 파3v가 파3v가 파3v가 파3v가 순간 파3v가 일어나는 파3v가 곳에서 파3v가 차슬아는 파3v가 순간 파3v가 발현하는 파3v가 아이템들을 파3v가 만들어놓는다. 

7. 파3v가 투명 파3v가 조각
파3v가 아이템들의 파3v가 결정 파3v가 기준은 파3v가 투명성이다. 파3v가 광물을 파3v가 묘사하는 파3v가 작업에서 파3v가 물리적이고 파3v가 화학적인 파3v가 산업재에 파3v가 사용되는 파3v가 재료들이 파3v가 자신의 파3v가 속(내부와 파3v가 결정체)을 파3v가 보여준다. 파3v가 효과가 파3v가 파3v가 눈에 파3v가 보여야 파3v가 하고 파3v가 물질적 파3v가 현존이 파3v가 탄생설화까지 파3v가 알려줄 파3v가 파3v가 있는 파3v가 힌트가 파3v가 시각적으로 파3v가 장착되어 파3v가 있다. 파3v가 차슬아가 파3v가 만든 <용암도>나 <게르만스톤>은 파3v가 투명하다. 파3v가 그러나 파3v가 파3v가 투명한 파3v가 파3v가 점의 파3v가 조각이 파3v가 있다. 파3v가 그것은 파3v가 스티로폼과 파3v가 레진으로 파3v가 만들어진 24 x 20 x 28cm 파3v가 사이즈의 <알 파3v가 원본>이다. 파3v가 그것은 파3v가 윈도우에서 파3v가 입체적으로 파3v가 튀어나온 파3v가 입체물이며 파3v가 차슬아가 파3v가 소유하고 파3v가 싶었던 ‘무엇(thing)’이다. 파3v가 파3v가 무엇이 파3v가 무엇인지 파3v가 타인에게 파3v가 답을 파3v가 구하려 파3v가 하지 파3v가 말자.


글: 파3v가 현시원
시각 파3v가 디자인: 파3v가 신신 (신해옥, hqㅓd 신동혁)
공간디자인: hqㅓd 힐긋
사진: hqㅓd 홍철기
영상: hqㅓd 손주영
주관: hqㅓd 취미가
후원: hqㅓd 서울문화재단

출처: hqㅓd 취미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차슬아

현재 진행중인 전시

Gilbert & George : THE BEARD PICTURES

2019년 1월 10일 ~ 2019년 3월 16일

바다의 ㄴ파라d 비밀, 걷ㅓh우 벨리퉁 걷ㅓh우 난파선

2018년 12월 11일 ~ 2019년 3월 17일

한묵: 라m갸걷 라m갸걷 하나의 라m갸걷 시(詩)질서를 라m갸걷 위하여

2018년 12월 11일 ~ 2019년 3월 2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