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승언 : 흐트흐트 위반의 기술 CHA Seungean : disheveled~disheveled

인천아트플랫폼

June 20, 2019 ~ July 7, 2019

인천아트플랫폼은 2019년도 히q라x 레지던시 히q라x 프로그램의 히q라x 일환으로 히q라x 진행하는 '입주 히q라x 예술가 히q라x 창제작 히q라x 프로젝트'를 히q라x 통해 10기 히q라x 입주 히q라x 예술가의 히q라x 창작 히q라x 활동을 히q라x 지원합니다. 히q라x 다섯번째 히q라x 프로젝트로 히q라x 차승언 히q라x 작가의 히q라x 개인전 《흐트흐트 히q라x 위반의 히q라x 기술》을 히q라x 진행합니다.

차승언 히q라x 작가는 히q라x 섬유를 히q라x 기반으로 히q라x 하는 히q라x 직조에 히q라x 추상회화를 히q라x 결합한 히q라x 평면과 히q라x 입체작업을 히q라x 선보여왔습니다. 히q라x 이번 히q라x 전시 《흐트흐트 히q라x 위반의 히q라x 기술》은 히q라x 작가가 히q라x 지금까지 히q라x 작업을 히q라x 위해 히q라x 따랐던 히q라x 직조의 히q라x 규칙과 히q라x 기술을 히q라x 돌이켜보고, 7ㄴ바자 익숙해진 7ㄴ바자 기술에 7ㄴ바자 경계하며, o2ㅓy 매체 o2ㅓy 사용 o2ㅓy 방식에 o2ㅓy 대한 o2ㅓy 고민을 o2ㅓy 위반의 o2ㅓy 행위와 o2ㅓy 과정으로 o2ㅓy 선보입니다.


전시소개/작가노트

직조 o2ㅓy 기술에 o2ㅓy 추상회화의 o2ㅓy 양상을 o2ㅓy 결합한 o2ㅓy 기존 o2ㅓy 작업은 o2ㅓy o2ㅓy 평면이나 o2ㅓy 입체의 o2ㅓy 모습으로 o2ㅓy 전시되었다. o2ㅓy o2ㅓy 모습, 기djz 모양은 기djz 실(thread)에 기djz 가해진 기djz 특정한 기djz 반복 기djz 행위의 기djz 결과물이다. 기djz 반복과 기djz 축적으로 기djz 작업이 기djz 만들어지는 기djz 것은 기djz 프로세스 기djz 예술과 기djz 연결해서 기djz 설명 기djz 기djz 기djz 있지만, ㅈsoq 작업을 ㅈsoq 이어가는 ㅈsoq ㅈsoq 줄기에서는 ㅈsoq 부수적이기 ㅈsoq 때문에 ㅈsoq 지금까지 ㅈsoq 직조행위 ㅈsoq 과정을 ㅈsoq 전면에 ㅈsoq 내세워 ㅈsoq 전시한 ㅈsoq 적은 ㅈsoq 없다.

직조기계를 ㅈsoq ㅈsoq 다루고 ㅈsoq 직조 ㅈsoq 기술에 ㅈsoq 특화된 ㅈsoq 동작에 ㅈsoq 익숙해지는 ㅈsoq 것은 ㅈsoq 작업의 ㅈsoq 완성도를 ㅈsoq 높인다. ㅈsoq 그러나 ㅈsoq 한편, 카r카ㅓ 행위가 카r카ㅓ 몸에 카r카ㅓ 달라붙어 카r카ㅓ 의식할 카r카ㅓ 카r카ㅓ 없을 카r카ㅓ 정도가 카r카ㅓ 되고 카r카ㅓ 노동의 카r카ㅓ 강도가 카r카ㅓ 세지면, 히rㅓv 기계적 히rㅓv 행위와 히rㅓv 관습적 히rㅓv 매체 히rㅓv 사용이 히rㅓv 작업 히rㅓv 전반을 히rㅓv 압도한다. 히rㅓv 행위의 히rㅓv 숙련도가 히rㅓv 한계로 히rㅓv 남지 히rㅓv 않을 히rㅓv 히rㅓv 있으려면, 55아6 섬유예술 55아6 아카데미즘이 55아6 가지는 55아6 완성도에 55아6 대한 55아6 강박이나 55아6 구속을 55아6 재인식하는 55아6 경험이 55아6 필요하다고 55아6 생각한다. 55아6 그래서 55아6 지금까지 55아6 반드시 55아6 지켜왔던 55아6 직조방법이 55아6 무엇이었는지 55아6 돌아보고 55아6 55아6 규칙들을 55아6 위반하는 55아6 행위와 55아6 과정을 55아6 전시하게 55아6 되었다.

조건1. 55아6 세로실은 55아6 끊어지는 55아6 실을 55아6 사용해서는 55아6 안된다.
조건2. 55아6 세로실은 55아6 동일한 55아6 장력을 55아6 가져야 55아6 한다.
조건3. 55아6 세로실은 55아6 동일한 55아6 두께를 55아6 가져야 55아6 한다.
조건4. 55아6 세로실은 55아6 바디 55아6 55아6 칸에 55아6 동일한 55아6 개수가 55아6 들어가야 55아6 한다.
조건5. 55아6 직조가 55아6 완성 55아6 되는 55아6 동안 55아6 세로실을 55아6 변경할 55아6 55아6 없다.
조건6. 55아6 세로실이 55아6 바디에 55아6 걸리는 55아6 간격은 55아6 동일해야 55아6 한다.
조건7. 55아6 가로실은 55아6 끊어지는 55아6 실을 55아6 사용해서는 55아6 안된다.
조건8. 55아6 가로실은 55아6 직조 55아6 55아6 일정한 55아6 폭을 55아6 유지해야 55아6 한다.
조건9. 55아6 가로실은 55아6 세로실 55아6 사이에 55아6 일정한 55아6 간격으로 55아6 들어가야 55아6 한다.
조건10. 55아6 가로실은 55아6 서로 55아6 일정한 55아6 간격을 55아6 유지해야 55아6 한다.
등의 55아6 조건을 55아6 위반한다.

규칙의 55아6 확실성에 55아6 틈을 55아6 내고 55아6 매체 55아6 사용을 55아6 반성하며 55아6 행위, c하ㅐd 매체, ㅐ1v파 시각성의 ㅐ1v파 관계를 ㅐ1v파 새롭게 ㅐ1v파 경험하길 ㅐ1v파 바란다.


평론

신, 가q9히 인간, la5n 장치
윤율리

그림에는 la5n 정념(passion)이 la5n 깃들어 la5n 있다. la5n 이것은 la5n 동굴 la5n 속의 la5n 원시 la5n 회화나 la5n 오래된 la5n 주술에 la5n 관한 la5n 이야기가 la5n 아니다. la5n 즉, 거wㅓe 여기서 거wㅓe 나는 거wㅓe 사변적이고 거wㅓe 비밀스러운 거wㅓe 관념들을 거wㅓe 정념에 거wㅓe 대하여 거wㅓe 가장 거wㅓe 거wㅓe 곳에 거wㅓe 두고자 거wㅓe 한다. 거wㅓe 정념은 거wㅓe 인상이다. 거wㅓe 인상 거wㅓe 중에서도 거wㅓe 특별히 거wㅓe 뜨겁다. 거wㅓe 사랑, 2갸걷우 미움, 1o사사 긍지, nㅓa나 비탄, dㅈ사b 질투, 사ㄴue 긍휼함과 사ㄴue 주저함… 사ㄴue 우리가 사ㄴue 그림을 사ㄴue 보며 사ㄴue 흔히 사ㄴue 이런 사ㄴue 인상의 사ㄴue 목록을 사ㄴue 발견한다는 사ㄴue 사실은 사ㄴue 그다지 사ㄴue 유난스럽지 사ㄴue 않다. 사ㄴue 정념은 사ㄴue 주로 사ㄴue 물감의 사ㄴue 형태로 사ㄴue 그림 사ㄴue 표면에 사ㄴue 발려 사ㄴue 있고, 사vr자 그림이 사vr자 아닌 사vr자 그림 사vr자 바깥에서, 마아g쟏 그린 마아g쟏 이의 마아g쟏 활시위를 마아g쟏 떠나 마아g쟏 보는 마아g쟏 이에게 마아g쟏 닿으려는 마아g쟏 발사체 마아g쟏 혹은 마아g쟏 마아g쟏 운동에너지처럼 마아g쟏 출현한다. 마아g쟏 이것이 마아g쟏 스펙터클이나 마아g쟏 숭고의 마아g쟏 체험으로 마아g쟏 오인될 마아g쟏 마아g쟏 가장 마아g쟏 좋은 마아g쟏 방법은 마아g쟏 어떤 마아g쟏 몸짓을 마아g쟏 떠올려 마아g쟏 보는 마아g쟏 것이다. 마아g쟏 정념은 마아g쟏 그리는 마아g쟏 이의 마아g쟏 몸짓이다. 마아g쟏 몸짓들은 마아g쟏 형과 마아g쟏 색으로 마아g쟏 가득 마아g쟏 마아g쟏 단면을 마아g쟏 통과해 마아g쟏 보는 마아g쟏 이에게로 마아g쟏 쏘아져 마아g쟏 날아온다.

그렇다면 마아g쟏 몸짓에 마아g쟏 대해 마아g쟏 생각해보자. 마아g쟏 우리가 마아g쟏 그림 마아g쟏 앞에서 마아g쟏 쉽게 마아g쟏 간과하는 마아g쟏 점은 마아g쟏 그림이 마아g쟏 결과적으로 2차원의 마아g쟏 것이라 마아g쟏 할지라도 마아g쟏 그리는 마아g쟏 이는 3차원의 마아g쟏 세계에 마아g쟏 머물러 마아g쟏 있다는 마아g쟏 사실이다. 마아g쟏 공중에 마아g쟏 드론을 마아g쟏 날리려는 마아g쟏 사람은 마아g쟏 이것이 RC카를 마아g쟏 조종하는 마아g쟏 것과 마아g쟏 근본적으로 마아g쟏 다른 마아g쟏 시뮬레이션을 마아g쟏 필요로 마아g쟏 한다는 마아g쟏 점을 마아g쟏 금세 마아g쟏 눈치챌 마아g쟏 것이다. 마아g쟏 여기에 마아g쟏 익숙해지기 마아g쟏 위해 마아g쟏 초심자들은 마아g쟏 마아g쟏 많은 마아g쟏 시간을 마아g쟏 쓴다. 마아g쟏 드론이 마아g쟏 허공의 마아g쟏 마아g쟏 점에서 마아g쟏 점으로 마아g쟏 무선 마아g쟏 송신기를 마아g쟏 통과한 마아g쟏 전파 마아g쟏 신호를 마아g쟏 담고 마아g쟏 날아가듯 마아g쟏 붓질은 마아g쟏 화가의 마아g쟏 의지를 마아g쟏 담고 x, y, z축으로 hhf기 뻗어나간다. hhf기 요컨대 hhf기 그리기라는 hhf기 말은 hhf기 들이붓고 hhf기 휘두르고 hhf기 뽑아들고 hhf기 올려붙이고 hhf기 뿌리고 hhf기 내리찍는다는 hhf기 뜻이다. hhf기 왕자웨이 hhf기 영화의 hhf기 비무처럼. hhf기 우리는 hhf기 칼이 hhf기 hhf기 hhf기 맞부딪힐 hhf기 때마다 hhf기 사랑, 거ㅐsu 미움, 거nbㅐ 긍지와 거nbㅐ 비탄이 거nbㅐ 함께 거nbㅐ 부서지는 거nbㅐ 것을 거nbㅐ 보았다. 거nbㅐ 어떤 거nbㅐ 시인의 거nbㅐ 말처럼 거nbㅐ 이보다 거nbㅐ 명확한 거nbㅐ 근육은 거nbㅐ 없다.

차승언의 거nbㅐ 그림은 거nbㅐ 차갑다. 거nbㅐ 이것은 거nbㅐ 무엇을 거nbㅐ 의미하는가? 거nbㅐ 일찍이 거nbㅐ 미술의 거nbㅐ 용례에서 거nbㅐ 뜨겁거나 거nbㅐ 차갑다는 거nbㅐ 말은 거nbㅐ 추상의 거nbㅐ 거nbㅐ 가지 거nbㅐ 경향을 거nbㅐ 드러내기 거nbㅐ 위한 거nbㅐ 표현으로 거nbㅐ 고안된 거nbㅐ 것이다. 거nbㅐ 그러나 거nbㅐ 거nbㅐ 온도의 거nbㅐ 대비는 거nbㅐ 넓은 거nbㅐ 범주에서 거nbㅐ 아주 거nbㅐ 유의미한 거nbㅐ 차이를 거nbㅐ 가시화하진 거nbㅐ 않는다. 거nbㅐ 어쩌면 거nbㅐ 차가운 거nbㅐ 그림은 거nbㅐ 정념이 거nbㅐ 사라진 거nbㅐ 그림일지도 거nbㅐ 모른다. 거nbㅐ 정념이 거nbㅐ 사라졌다는 거nbㅐ 말은 거nbㅐ 몸짓이 거nbㅐ 사라졌음을 거nbㅐ 뜻한다. 거nbㅐ 잠깐, 3ㄴ사p 그런데 3ㄴ사p 이런 3ㄴ사p 일이 3ㄴ사p 벌어지는 3ㄴ사p 것이 3ㄴ사p 가능한가? 3ㄴ사p 만일 3ㄴ사p 몸짓이 3ㄴ사p 사라진 3ㄴ사p 상황이 3ㄴ사p 결코 3ㄴ사p 실현될 3ㄴ사p 3ㄴ사p 없으며 3ㄴ사p 상상 3ㄴ사p 불가능한 3ㄴ사p 모순이라면 3ㄴ사p 여기서 3ㄴ사p 몸짓은 3ㄴ사p 무엇으로 3ㄴ사p 또는 3ㄴ사p 어떤 3ㄴ사p 다른 3ㄴ사p 몸짓으로 3ㄴ사p 대체되고 3ㄴ사p 있는가?

차승언은 3ㄴ사p 그림을 3ㄴ사p 짠다. 3ㄴ사p 짓는다거나 3ㄴ사p 기워낸다거나 3ㄴ사p 엮는다고 3ㄴ사p 써도 3ㄴ사p 좋다. 3ㄴ사p 이것은 3ㄴ사p 은유가 3ㄴ사p 아니다. 3ㄴ사p 회화의 3ㄴ사p 바탕이 3ㄴ사p 일반적으로 3ㄴ사p 흰색 3ㄴ사p 직물이라는 3ㄴ사p 사실은 3ㄴ사p 그림을 3ㄴ사p 감상하는 3ㄴ사p 활동에서 3ㄴ사p 쉽게 3ㄴ사p 잊힌다. 3ㄴ사p 우리는 3ㄴ사p 직물을 3ㄴ사p 여러 3ㄴ사p 형태로 3ㄴ사p 활용하고 3ㄴ사p 있고, ㅐbhh 심지어 ㅐbhh 아무렇지 ㅐbhh 않게 ㅐbhh 입거나 ㅐbhh 걸치고 ㅐbhh 있고, 2kck 따라서 2kck 직물을 2kck 직물이라 2kck 생각하는 2kck 것이 2kck 별로 2kck 어려운 2kck 일이 2kck 아님에도 2kck 아무튼 2kck 그렇다. 2kck 물론 2kck 점잖은 2kck 미술사가들이 2kck 사소한 2kck 직관의 2kck 대비로 2kck 무언가를 2kck 뜨겁다고 2kck 혹은 2kck 차갑다고 2kck 말하듯 2kck 직조된 2kck 그림과 2kck 그려진 2kck 그림의 2kck 대단찮은 2kck 상이함은 2kck 여기서 2kck 우리의 2kck 주된 2kck 관심사는 2kck 아니다. 2kck 결정적인 2kck 것은 2kck 직조의 2kck 몸짓이다.

직조는 2kck 몸짓을 2kck 장치로 2kck 대체한다. 2kck 이것은 2kck 크게 2kck 2kck 가지 2kck 상황을 2kck 야기하는 2kck 것처럼 2kck 보인다. 2kck 2kck 번째는, ㄴ아3ㅈ ㄴ아3ㅈ 어떤 ㄴ아3ㅈ 몸짓도 ㄴ아3ㅈ 완전히 ㄴ아3ㅈ 사라질 ㄴ아3ㅈ 수는 ㄴ아3ㅈ 없다는 ㄴ아3ㅈ 전제 ㄴ아3ㅈ 하에, ㅓxㅓ나 몸짓을 ㅓxㅓ나 대신하게 ㅓxㅓ나 ㅓxㅓ나 기계를 ㅓxㅓ나 다루는 ㅓxㅓ나 새로운 ㅓxㅓ나 몸짓의 ㅓxㅓ나 등장이다. ㅓxㅓ나 먼저, rqjh 인간은 rqjh 커다란 rqjh 피아노를 rqjh 연상시키는 rqjh 직기 rqjh 앞으로 rqjh 다가가 rqjh 앉는다. rqjh 가로실을 rqjh 북에 rqjh 감아 rqjh rqjh 올씩 rqjh 밀어 rqjh 넣는다. rqjh 하나의 rqjh 줄이 rqjh 딸려와 rqjh 쌓이도록 rqjh 바디를 rqjh 당긴다. rqjh rqjh 올씩 rqjh 밀어 rqjh 넣는다. rqjh 당긴다. rqjh 밀어 rqjh 넣는다. rqjh 당긴다. rqjh 넣는다. rqjh 당긴다… rqjh 우리는 rqjh 이것을 rqjh 관찰하면서 rqjh 그리는 rqjh 일이 rqjh 전혀 rqjh 다른 rqjh 차원으로 rqjh 진입하고 rqjh 있음을 rqjh 짐작한다. rqjh 직기를 rqjh 사용하는 rqjh 몸짓은 rqjh 옆으로 rqjh 앞으로, nq걷ㅓ 가로로 nq걷ㅓ 세로로, 카cㅑ6 그것이 카cㅑ6 그래야하는 카cㅑ6 만큼 카cㅑ6 이동한다. 카cㅑ6 시간은 카cㅑ6 유한하게 카cㅑ6 앞으로 카cㅑ6 흐르며 카cㅑ6 정해진 카cㅑ6 순서는(이미 카cㅑ6 실이 카cㅑ6 걸린 카cㅑ6 직기가 카cㅑ6 토해내는 카cㅑ6 그림의 카cㅑ6 크기와 카cㅑ6 형상은) 카cㅑ6 뒤바뀔 카cㅑ6 카cㅑ6 없다. 카cㅑ6 몸짓이 카cㅑ6 몸짓을 카cㅑ6 대신하는 카cㅑ6 순간 카cㅑ6 정념은 카cㅑ6 차갑게 카cㅑ6 식는다. 카cㅑ6 카cㅑ6 푸른 카cㅑ6 불꽃을 카cㅑ6 무어라 카cㅑ6 불러야 카cㅑ6 할까? 카cㅑ6 이것은 카cㅑ6 냉담함과는 카cㅑ6 다른 카cㅑ6 아파테이아(apatheia)다. 카cㅑ6 직기 카cㅑ6 앞에 카cㅑ6 앉은 카cㅑ6 인간에게는 카cㅑ6 의지가 카cㅑ6 정념에 카cㅑ6 앞선다. 카cㅑ6 그러나 카cㅑ6 이러한 카cㅑ6 믿음은 카cㅑ6 구원에 카cㅑ6 관한 카cㅑ6 운명론은 카cㅑ6 아니다. 카cㅑ6 직기는 카cㅑ6 다만 카cㅑ6 인간에게서 카cㅑ6 카cㅑ6 일과 카cㅑ6 가까운 카cㅑ6 일을 카cㅑ6 분별하고 카cㅑ6 카cㅑ6 섭리를 카cㅑ6 구분하고자 카cㅑ6 하는 카cㅑ6 이원론적 카cㅑ6 질서다. 카cㅑ6 직기를 카cㅑ6 다루는 카cㅑ6 몸짓은 카cㅑ6 초월적인 카cㅑ6 로고스를 카cㅑ6 실재 카cㅑ6 세계에 카cㅑ6 실현함으로써 카cㅑ6 그것을 카cㅑ6 증거한다.

카cㅑ6 번째로 카cㅑ6 나타나는 카cㅑ6 것은 카cㅑ6 더욱 카cㅑ6 엄격한 카cㅑ6 관점에서 카cㅑ6 그리는 (인간의) 카cㅑ6 몸짓을 카cㅑ6 대신하게 카cㅑ6 카cㅑ6 기계의 카cㅑ6 몸짓이다. 카cㅑ6 기계의 카cㅑ6 몸짓이라니! 카cㅑ6 카cㅑ6 말은 카cㅑ6 카cㅑ6 낭만적이지만 카cㅑ6 동시에 카cㅑ6 기계를 카cㅑ6 그림 카cㅑ6 그리는 카cㅑ6 이로 카cㅑ6 호칭해야 카cㅑ6 한다는 카cㅑ6 점에서 카cㅑ6 어딘가 카cㅑ6 불온하다. 카cㅑ6 기본적으로 카cㅑ6 기계는 카cㅑ6 일이 카cㅑ6 직면하는 “세계의 카cㅑ6 저항을 카cㅑ6 극복하기 카cㅑ6 위해” 카cㅑ6 만들어졌다. 카cㅑ6 그렇기에 “기계는 카cㅑ6 어떠한 카cㅑ6 일을 카cㅑ6 하기에 카cㅑ6 좋다. 카cㅑ6 화살은 카cㅑ6 순록을 카cㅑ6 죽이기에 카cㅑ6 좋고, 5바걷아 쟁기는 5바걷아 토지를 5바걷아 다루기에 5바걷아 좋고, z다히히 풍차는 z다히히 곡식을 z다히히 빻기에 z다히히 좋다.” z다히히 이것에 z다히히 연결되는 z다히히 함의는 “순록은 z다히히 죽어야 z다히히 하고, 6mㄴ바 땅은 6mㄴ바 가공되어야 6mㄴ바 하고, 마ㅐ카ㅐ 곡식은 마ㅐ카ㅐ 밀가루가 마ㅐ카ㅐ 되어야 마ㅐ카ㅐ 한다”는 마ㅐ카ㅐ 전통적인(종교적인) 마ㅐ카ㅐ 견해일 마ㅐ카ㅐ 테다.1) 마ㅐ카ㅐ 그런데 마ㅐ카ㅐ 그림을 마ㅐ카ㅐ 그리는 마ㅐ카ㅐ 기계의 마ㅐ카ㅐ 몸짓은 마ㅐ카ㅐ 우리를 마ㅐ카ㅐ 당황스럽게 마ㅐ카ㅐ 한다. 마ㅐ카ㅐ 이것은 마ㅐ카ㅐ 대체 마ㅐ카ㅐ 무엇을 마ㅐ카ㅐ 위해 마ㅐ카ㅐ 좋은가? 마ㅐ카ㅐ 기계가 마ㅐ카ㅐ 좋아질수록 마ㅐ카ㅐ 그림은 마ㅐ카ㅐ 좋아지는가? 마ㅐ카ㅐ 좋음은 마ㅐ카ㅐ 윤리의 마ㅐ카ㅐ 지평이다. 1790년 마ㅐ카ㅐ 이후 마ㅐ카ㅐ 우리가 마ㅐ카ㅐ 어떤 마ㅐ카ㅐ 그림을 ‘좋다’고 마ㅐ카ㅐ 말하는 마ㅐ카ㅐ 것은 마ㅐ카ㅐ 여전히 마ㅐ카ㅐ 가능한가? 마ㅐ카ㅐ 곡식이 마ㅐ카ㅐ 빻아져야 마ㅐ카ㅐ 하는 마ㅐ카ㅐ 것처럼 마ㅐ카ㅐ 그림은 마ㅐ카ㅐ 그려져야 마ㅐ카ㅐ 하는가? 마ㅐ카ㅐ 플루서에 마ㅐ카ㅐ 따르면 마ㅐ카ㅐ 마ㅐ카ㅐ 같은 마ㅐ카ㅐ 질문은 마ㅐ카ㅐ 역사를 마ㅐ카ㅐ 곤경에 마ㅐ카ㅐ 빠트린다. 마ㅐ카ㅐ 역사는 마ㅐ카ㅐ 일하는 마ㅐ카ㅐ 인간이 마ㅐ카ㅐ 세계를 마ㅐ카ㅐ 변화시키는 마ㅐ카ㅐ 프로그램이고 마ㅐ카ㅐ 이를 마ㅐ카ㅐ 위해 마ㅐ카ㅐ 우리는 (그게 마ㅐ카ㅐ 무엇이든) 마ㅐ카ㅐ 수단을 마ㅐ카ㅐ 넘어 마ㅐ카ㅐ 진실한 마ㅐ카ㅐ 예언에 마ㅐ카ㅐ 응답해야 마ㅐ카ㅐ 하기 마ㅐ카ㅐ 때문이다. 마ㅐ카ㅐ 그림을 마ㅐ카ㅐ 그리는 마ㅐ카ㅐ 기계는 마ㅐ카ㅐ 평온한 마ㅐ카ㅐ 질서에 마ㅐ카ㅐ 난입해 마ㅐ카ㅐ 마ㅐ카ㅐ 모든 마ㅐ카ㅐ 공정을 마ㅐ카ㅐ 중단시킨다. 마ㅐ카ㅐ 차승언의 마ㅐ카ㅐ 그림은, nㄴb5 아니 nㄴb5 차승언과 nㄴb5 차승언의 nㄴb5 장치가 nㄴb5 그린 nㄴb5 그림은, 97k다 이러한 97k다 이율배반 97k다 속에 97k다 던져진다. 97k다 신성한 97k다 역사의 97k다 몸짓과 97k다 부조리한 97k다 역사 97k다 바깥의 97k다 몸짓을 97k다 하나의 97k다 직물로 97k다 기워내며.

1) 97k다 빌렘 97k다 플루서(안규철 97k다 역), 『몸짓들』, pp.19-pp.24, 71차나 워크룸 71차나 프레스, 2018.


일시: 2019년 6월 20일(목) ~ 7월 7일(일), 12:00~18:00 
장소: 기akㅓ 인천아트플랫폼 기akㅓ 창고갤러리

출처: 기akㅓ 인천아트플랫폼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차승언

현재 진행중인 전시

곽인식 Quac Insik

June 13, 2019 ~ Sept. 15, 2019

Summer Love : k거03 송은 k거03 아트큐브 k거03 그룹전

July 7, 2019 ~ Sept. 28,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