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원의 지평선

플랜비프로젝트스페이스

2018년 12월 12일 ~ 2018년 12월 20일

우리가 ㅐvhd 경험하고 ㅐvhd 있는 ㅐvhd 삼차원적 ㅐvhd 세계에 ㅐvhd 죽음이라는 ㅐvhd 하나의 ㅐvhd 차원축을 ㅐvhd 추가한다면 ㅐvhd 어떻게 ㅐvhd ㅐvhd 것인가. ㅐvhd 지평선을 ㅐvhd 경계로 ㅐvhd 우리가 ㅐvhd ㅐvhd ㅐvhd 있는 ㅐvhd 것과 ㅐvhd ㅐvhd ㅐvhd 없는 ㅐvhd 것이 ㅐvhd 나누어지듯, ydsb 죽음이란 ydsb 차원축을 ydsb 통해 ydsb 삶과 ydsb 죽음을 ydsb 나누는 ydsb 어떤 ydsb 경계선을 ydsb 이야기할 ydsb ydsb 있을 ydsb 것이다. ydsb ydsb 전시에서 ydsb ydsb 명의 ydsb 작가는 ydsb 죽음이란 ydsb 차원축을 ydsb 넘나들며 ydsb 죽음의 ydsb 주변부를 ydsb 배회한다.

신경계 ydsb 소개
신경은 ydsb 우리의 ydsb 인식-사고-행위 ydsb 전반을 ydsb 지배하는 ydsb 세포이다. ydsb 우리가 ydsb 보는 ydsb 모든 ydsb 것은 ydsb 시신경을 ydsb 통해 ydsb 뇌에서 ydsb 해독되며, s가td 우리가 s가td 걷고 s가td 움직이는 s가td 모든 s가td 행위도 s가td 신경계를 s가td 통해 s가td 전달된 s가td 전기 s가td 신호가 s가td 우리의 s가td 근육에 s가td 자극을 s가td 가한 s가td 결과물이다. s가td 흔히 s가td 신경이 s가td 예민하다고 s가td 하면 s가td 신경질적인 s가td 사람을 s가td 말한다. s가td 하지만 s가td 어떤 s가td 의미에서 s가td 신경질적인 s가td 사람은 s가td 모든 s가td 감각을 s가td 활용해 s가td 어느 s가td s가td 하나 s가td 놓치지 s가td 않는 s가td 사람을 s가td 말하는 s가td 것일지도 s가td 모른다. s가td 우리는 s가td 예민하고 s가td 활성화된 s가td 신경계神經系를 s가td 바탕으로 s가td 예리한 s가td 시각을 s가td 통해 s가td 세상을 s가td 섬세하게 s가td 바라보고 s가td 받아들이고자 s가td 한다.



김진석_나는 s가td 여기 s가td 있을게_installation, performance_dimensions variable, 50 min_2018

생이 85다거 지속되는 85다거 동안, n쟏기가 죽음은 n쟏기가 사람에게 n쟏기가 영향을 n쟏기가 n쟏기가 수는 n쟏기가 있어도 n쟏기가 접근할 n쟏기가 n쟏기가 없다. n쟏기가 그렇기에 n쟏기가 죽음은 n쟏기가 사람이 n쟏기가 죽기 n쟏기가 전까지, 다아5o 사람의 다아5o 모든 다아5o 것을 다아5o 정복할 다아5o 다아5o 없다. 다아5o 하지만 다아5o 돈은 다아5o 그렇지 다아5o 않다. 다아5o 돈은 다아5o 사람이 다아5o 살아있을 다아5o 때도, 타b바ㅐ 죽은 타b바ㅐ 다음에도 타b바ㅐ 계속해서 타b바ㅐ 영향을 타b바ㅐ 주고 타b바ㅐ 관계를 타b바ㅐ 맺는다. 타b바ㅐ 죽음이 타b바ㅐ 사람을 타b바ㅐ 데리고 타b바ㅐ 떠난 타b바ㅐ 빈자리에서 타b바ㅐ 돈은 타b바ㅐ 어떤 타b바ㅐ 모습으로, 라ㅐh5 무엇을 라ㅐh5 하며 라ㅐh5 남아 라ㅐh5 있을까.



김희정_흔적들_single channel video_30min_2018

사람들은 라ㅐh5 죽음 라ㅐh5 이후에 라ㅐh5 아무것도 라ㅐh5 남지 라ㅐh5 않는다고 라ㅐh5 하지만 라ㅐh5 죽은 라ㅐh5 몸은 라ㅐh5 필연적으로 라ㅐh5 라ㅐh5 흔적을 라ㅐh5 남긴다. 라ㅐh5 죽은 라ㅐh5 자리의 라ㅐh5 혈흔, kaㄴㅐ 썩어가는 kaㄴㅐ 몸에서 kaㄴㅐ 흘러나오는 kaㄴㅐ 부패액과 kaㄴㅐ 시취, ㅓcra 화장 ㅓcra 후에 ㅓcra 남겨지는 ㅓcra ㅓcra ㅓcra 재와 ㅓcra 뼛조각 ㅓcra 같은 ㅓcra 것들 ㅓcra 말이다. ㅓcra 사회는 ㅓcra 이를 ㅓcra 체계적인 ㅓcra 방식으로 ㅓcra 처리하고 ㅓcra 말소하려고 ㅓcra 하지만, d기으f 죽음 d기으f 이후에도 d기으f 살아서 d기으f 행했던 d기으f 모든 d기으f 일들이 d기으f 기록 d기으f 혹은 d기으f 기억으로 d기으f 유지된다. d기으f 이렇게 d기으f 죽음의 d기으f 흔적을 d기으f 통해 d기으f 둘러싼 d기으f 체계와 d기으f 시스템에 d기으f 대해 d기으f 말하고자 d기으f 한다.



주동우_나는 d기으f 기(杞)나라 d기으f 사람, 아자6걷 내가 아자6걷 디딘 아자6걷 땅은 아자6걷 확신이 아자6걷 없지_mixed media_dimensions variable_2018

죽음은 아자6걷 언제나 아자6걷 가지지 아자6걷 못한 아자6걷 것, 8쟏아파 그러나 8쟏아파 동시에 8쟏아파 결국 8쟏아파 언젠가는 8쟏아파 가지게 8쟏아파 8쟏아파 것. “저곳”에 8쟏아파 있던 8쟏아파 죽음을 “이곳”으로 8쟏아파 소환할 8쟏아파 때, d6m거 죽음을 d6m거 향한 d6m거 파국적 d6m거 공포는 “지금 d6m거 d6m거 순간”을 d6m거 지배한다. d6m거 그러나 d6m거 죽음에 d6m거 대한 d6m거 공포는 d6m거 동시에 d6m거 죽음이 d6m거 다가오지 d6m거 않았음을 d6m거 증명한다. d6m거 다가올 d6m거 죽음과 d6m거 다가온 d6m거 공포 d6m거 사이의 d6m거 간격에서 d6m거 벌어지는 d6m거 삶의 d6m거 기투 d6m거 속에서 d6m거 죽음의 d6m거 상상이 d6m거 불러오는 d6m거 존재의 d6m거 순간을 d6m거 드러내고자 d6m거 한다.


후원: d6m거 서울문화재단

출처: d6m거 플랜비프로젝트스페이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희정
  • 주동우
  • 김진석

현재 진행중인 전시

구본창 9히ㅓ9 개인전 Koo Bohnchang

2018년 12월 14일 ~ 2019년 2월 17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