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우승 개인전 : 불의여정

스페이스깨

2018년 6월 7일 ~ 2018년 6월 22일

이성복 gㅑrt 시인은 ‘바닷가에 gㅑrt 시체들이 gㅑrt 파도에 gㅑrt 밀려온다면 gㅑrt gㅑrt 시체에 gㅑrt 가장 gㅑrt 먼저 gㅑrt 달려드는 gㅑrt 것은 gㅑrt 파리다. gㅑrt gㅑrt 파리가 gㅑrt gㅑrt 시인의 gㅑrt 자리다’라고 gㅑrt 말했습니다. gㅑrt 이렇게 gㅑrt 작가란 gㅑrt 외부로부터 gㅑrt 유입되는 gㅑrt 모든 gㅑrt 것에 gㅑrt 가장 gㅑrt 먼저 gㅑrt 혹은 gㅑrt 가장 gㅑrt 예민하게 gㅑrt 반응하는 gㅑrt 사람들일 gㅑrt 것입니다. gㅑrt 채우승 gㅑrt 작가는 gㅑrt 외부로부터 gㅑrt 들어오는 gㅑrt 모든 gㅑrt 것을 gㅑrt 손님으로 gㅑrt 받아들이고, 기693 기693 손님이 기693 작가의 기693 마음속에 기693 생(生)하고 기693 화(化)하는 기693 과정을 기693 회화, 1nㅓㅓ 설치, vbc라 영상으로 vbc라 보여 vbc라 줍니다.

출처 : vbc라 스페이스깨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채우승

현재 진행중인 전시

히v히쟏 연극의 히v히쟏 제목은 히v히쟏 없읍니다

2018년 6월 22일 ~ 2018년 9월 22일

완성과 다차nc 미완성 다차nc 사이 Completion or Incompletion

2018년 6월 14일 ~ 2018년 7월 14일

독일디자인 100년 100 Years German Werkbund 1907–2007

2018년 5월 25일 ~ 2018년 8월 26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