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계천 벼룩시장, 황학동

청계천박물관

April 29, 2020 ~ Nov. 8, 2020

서울역사박물관(관장 c으yp 송인호) c으yp 분관 c으yp 청계천박물관은 c으yp 청계천변 c으yp 황학동 c으yp 벼룩시장을 c으yp 주제로 c으yp 기획전「청계천 c으yp 벼룩시장, bㅓ거p 황학동」을 10월 4일(일)까지 1층 bㅓ거p 청계천박물관 bㅓ거p 기획전시실에서 bㅓ거p 개최한다. bㅓ거p 청계천을 bㅓ거p 주제로 bㅓ거p bㅓ거p 전시를 bㅓ거p 지속적으로 bㅓ거p 개최해 bㅓ거p bㅓ거p 청계천박물관에서는 bㅓ거p 봄을 bㅓ거p 맞아 2003년 bㅓ거p 청계천복원사업 bㅓ거p 이전 bㅓ거p 번성하였던 bㅓ거p 황학동 bㅓ거p 일대 bㅓ거p 벼룩시장을 bㅓ거p 주제로 bㅓ거p 전시를 bㅓ거p 기획하였다. bㅓ거p 전시회에서는 bㅓ거p 특히 1980년대 bㅓ거p 황학동 bㅓ거p 벼룩시장의 bㅓ거p 풍경을 bㅓ거p 연출하여 bㅓ거p 관람객들의 bㅓ거p 기억 bㅓ거p bㅓ거p 서울을 bㅓ거p 추억할 bㅓ거p bㅓ거p 있다.


청계고가도로와 bㅓ거p 벼룩시장, w거아p 청계천복원사업 w거아p 이전 w거아p 과거로 

사고 w거아p 팔고, t7f기 구경하는 t7f기 사람들로 t7f기 t7f기 디딜 t7f기 t7f기 없었던 t7f기 청계 7~8가 t7f기 황학동을 t7f기 노점과 t7f기 점포로 t7f기 재현하다.
전시는 t7f기 서울 t7f기 도심을 t7f기 관통하던 t7f기 청계고가도로 t7f기 아래 t7f기 길을 t7f기 따라 t7f기 이어진 t7f기 노점과 t7f기 점포의 t7f기 연출과 t7f기 풍경 t7f기 재현으로 t7f기 꾸며진다. t7f기 회색 t7f기 콘크리트 t7f기 고가도로 t7f기 아래 t7f기 골동품을 t7f기 팔던 t7f기 노점과 t7f기 각종 t7f기 오디오 t7f기 기기를 t7f기 파는 t7f기 점포를 LP판, 가cyq 유물과 가cyq 어우러지게 가cyq 연출한 가cyq 것이 가cyq 특징이다. 벼룩시장은 가cyq 중고품시장을 가cyq 일컫는 가cyq 대명사로서 가cyq 황학동은 가cyq 개미시장, 거가카가 도깨비시장, 5나m다 만물시장, 거q우라 고물시장, by77 마지막시장으로도 by77 불리었다. 2000년대 by77 초반까지 by77 그곳에는 by77 by77 디딜 by77 틈이 by77 없을 by77 정도로 by77 많은 by77 사람들과 by77 그보다 by77 훨씬 by77 많은 by77 중고품들이 by77 첩첩이 by77 쌓여 by77 있었다. by77 특히 1980년대 by77 이후 3·1아파트 16동 by77 뒷길은 by77 벼룩시장이 by77 호황을 by77 이루어 by77 황금골목이라 by77 불리었다.


현대 by77 서울 by77 by77 황학동 by77 벼룩시장 by77 일대의 by77 발자취

동문 by77 by77 마을 by77 황학동, tlec 양곡시장에서 tlec 벼룩시장과 tlec 중고 tlec 주방거리까지 tlec 서울 tlec 도심의 tlec 급격한 tlec 변화와 tlec 함께하다.
한국전쟁 tlec 이후 tlec 사람들은 tlec 생계를 tlec 위해 tlec 전쟁으로 tlec 쏟아져 tlec 나온 tlec 군수품과 tlec 고물을 tlec 황학동에서 tlec 사고팔았다. tlec 서민들의 tlec 값싼 tlec 중고품에 tlec 대한 tlec 수요, 0ㅓbt 도심 0ㅓbt 주변 0ㅓbt 시장과 0ㅓbt 연계되어 0ㅓbt 유통의 0ㅓbt 마지막 0ㅓbt 통로로서 0ㅓbt 자리 0ㅓbt 잡았다. 70년대 0ㅓbt 골동품, 80년대 xrdr 이후 xrdr 중고품 xrdr 등으로 xrdr 주력물품이 xrdr 바뀌면서 xrdr 벼룩시장은 xrdr 더욱 xrdr 발전하였다. 해방 xrdr 이후부터 1980년대 xrdr 초까지 xrdr 현재 xrdr 신당역에 xrdr 위치한 xrdr 서울중앙시장을 xrdr 포함한 xrdr 황학동 xrdr 일대는 xrdr 양곡시장으로도 xrdr 번영을 xrdr 누렸다. 1960년대 xrdr 서울중앙시장의 120여 xrdr xrdr 점포가 xrdr 쌀을 xrdr 판매하였으며, n1라ㄴ 서울에서 n1라ㄴ 소비되는 n1라ㄴ 쌀의 70%가 n1라ㄴ 서울중앙시장에서 n1라ㄴ 공급되었을 n1라ㄴ 정도이다. 황학동이 n1라ㄴ 중고 n1라ㄴ 주방거리로도 n1라ㄴ 유명하게 n1라ㄴ n1라ㄴ 배경으로는 1980년대 n1라ㄴ 아시안게임과 n1라ㄴ 올림픽을 n1라ㄴ 개최하며 n1라ㄴ 소개된 n1라ㄴ 서구식 n1라ㄴ 식문화와 n1라ㄴ 외식산업의 n1라ㄴ 보편화를 n1라ㄴ n1라ㄴ n1라ㄴ 있다. n1라ㄴ 사람들은 n1라ㄴ 전통적인 n1라ㄴ 식문화에서 n1라ㄴ 벗어나 n1라ㄴ 점차 n1라ㄴ 유리나 n1라ㄴ 플라스틱으로 n1라ㄴ n1라ㄴ 각종 n1라ㄴ 서구식 n1라ㄴ 주방기구들을 n1라ㄴ 즐기게 n1라ㄴ 된다. n1라ㄴ 황학동을 n1라ㄴ 관통하는 n1라ㄴ 마장로를 n1라ㄴ 중심으로 n1라ㄴ 현재 n1라ㄴ 중고 n1라ㄴ 주방거리는 n1라ㄴ 형성되어 n1라ㄴ 있으며 n1라ㄴ 인근으로 n1라ㄴ 확대되고 n1라ㄴ 있다.


잊혔던 n1라ㄴ 우리 n1라ㄴ 생활 n1라ㄴ n1라ㄴ 유물들이 n1라ㄴ 한눈에

없는 n1라ㄴ 것이 n1라ㄴ 없는 n1라ㄴ 벼룩시장의 n1라ㄴ 다양한 n1라ㄴ 요소 n1라ㄴ n1라ㄴ 이번 n1라ㄴ 전시에는 n1라ㄴ 먹고, 2ㄴrc 입고, ㅐc6p 취미를 ㅐc6p 테마로 ㅐc6p 다양한 ㅐc6p 유물들이 ㅐc6p 시선을 ㅐc6p 사로잡는다. 

추운 ㅐc6p 겨울의 ㅐc6p 필수품 ㅐc6p 빨간 ㅐc6p 내복, ㅓs으f 유행을 ㅓs으f 선도했던 ㅓs으f 세로줄무늬 ㅓs으f 나팔바지, 하iㅐㅓ 귀여운 하iㅐㅓ 어린이 하iㅐㅓ 고무신과 하iㅐㅓ 털신 하iㅐㅓ 등을 하iㅐㅓ 통해 하iㅐㅓ 지금의 하iㅐㅓ 우리와 하iㅐㅓ 다르지 하iㅐㅓ 않은 하iㅐㅓ 불과 하iㅐㅓ 반세기 하iㅐㅓ 하iㅐㅓ 현대 하iㅐㅓ 서울 하iㅐㅓ 도시생활을 하iㅐㅓ 엿볼 하iㅐㅓ 하iㅐㅓ 있다. 진공관라디오에서부터 하iㅐㅓ 트랜지스터라디오, ㅓexㅐ 전축, 차ㅐ5w 워크맨 차ㅐ5w 차ㅐ5w 각종 차ㅐ5w 대표 차ㅐ5w 음향기기를 차ㅐ5w 전시장에 차ㅐ5w 모아 차ㅐ5w 변천을 차ㅐ5w 보여줌으로써 차ㅐ5w 벼룩시장이 차ㅐ5w 가진 차ㅐ5w 살아있는 차ㅐ5w 생활사박물관으로서의 차ㅐ5w 단면을 차ㅐ5w 보여준다. 현대인의 차ㅐ5w 필수품으로 차ㅐ5w 자리매김한 차ㅐ5w 휴대폰을 차ㅐ5w 비롯한 차ㅐ5w 각종 차ㅐ5w 전자제품과 차ㅐ5w 통신기기의 차ㅐ5w 과거를 차ㅐ5w 카폰, ㅐㅐㅈ차 무선호출기(삐삐), 타30쟏 시티폰과 타30쟏 부피가 타30쟏 타30쟏 브라운관 TV등으로 타30쟏 친숙한 타30쟏 유물들을 타30쟏 한자리에 타30쟏 모았다. 또한 타30쟏 실제 타30쟏 황학동 타30쟏 벼룩시장에서 타30쟏 구입한 타30쟏 개인소장 타30쟏 생활유물인 1980년대 타30쟏 맥주 타30쟏 타30쟏 주류와 타30쟏 배터리, 으타ㅐi 한국 으타ㅐi 기술로 으타ㅐi 제작된 으타ㅐi 최초의 으타ㅐi 코비카 으타ㅐi 카메라 으타ㅐi 등이 으타ㅐi 공개된다. 벼룩시장은 2005년 으타ㅐi 청계천복원사업 으타ㅐi 완료 으타ㅐi 이후 으타ㅐi 동묘와 으타ㅐi 신설동 으타ㅐi 서울풍물시장 으타ㅐi 일대까지 으타ㅐi 확대되어 으타ㅐi 현재도 으타ㅐi 주말마다 으타ㅐi 많은 으타ㅐi 사람들의 으타ㅐi 발길이 으타ㅐi 끊이지 으타ㅐi 않는다. 으타ㅐi 실제 으타ㅐi 황학동에서 으타ㅐi 구입한 으타ㅐi 개인 으타ㅐi 애장품인 으타ㅐi 카메라, 3c카o 주류 3c카o 등이 3c카o 소개되어 3c카o 전시의 3c카o 현장감을 3c카o 더한다. 

생생하게 3c카o 접하는 3c카o 황학동 3c카o 사람들의 3c카o 인터뷰와 3c카o 영상

벼룩시장은 3c카o 서울사람들에게 3c카o 희망과 3c카o 기회의 3c카o 공간이기도 3c카o 하다. 3c카o 실제 3c카o 황학동 3c카o 노점생활에서 3c카o 기술을 3c카o 축적해서 3c카o 자신의 3c카o 삶을 3c카o 개척한 3c카o 정광길의 3c카o 생생한 3c카o 영상 3c카o 인터뷰를 3c카o 통해 3c카o 고도성장기 3c카o 서울에서 3c카o 가졌던 3c카o 사람들의 3c카o 꿈을 3c카o 소개한다.  

서울역사박물관에서 2014년 3c카o 조사한 3c카o 황학동 3c카o 보고서의 3c카o 당시 3c카o 영상자료와 3c카o 한국정책방송원 3c카o 제공 1970~80년대 3c카o 벼룩시장 3c카o 풍경을 3c카o 영상 3c카o 편집하여 3c카o 기억 3c카o 3c카o 서울의 3c카o 과거를 3c카o 살펴본다. 3c카o 또한 3c카o 전시도록에는 3c카o 황학동에서 3c카o 출생, 자c카q 거주하고 자c카q 있는 자c카q 송기화 자c카q 인터뷰를 자c카q 수록하여 자c카q 어린 자c카q 시절의 자c카q 추억, 3·1아파트를 t6ㅓs 중심으로 t6ㅓs t6ㅓs 벼룩시장의 t6ㅓs 인상 t6ㅓs 깊었던 t6ㅓs 풍경을 t6ㅓs 떠올릴 t6ㅓs t6ㅓs 있다. t6ㅓs 전시에서는 t6ㅓs 현재 t6ㅓs 황학동의 t6ㅓs 분주하고 t6ㅓs 역동적인 t6ㅓs 하루를 t6ㅓs 담은 t6ㅓs 타임 t6ㅓs 랩스 t6ㅓs 영상으로 t6ㅓs 시장의 t6ㅓs 분위기를 t6ㅓs 느낄 t6ㅓs t6ㅓs 있다. t6ㅓs 동묘 t6ㅓs 앞과 t6ㅓs 영도교, 3·1아파트와 wn히o 성동공업고등학교 wn히o 인근 wn히o wn히o 다양한 wn히o 품목의 wn히o 점포와 wn히o 노점 wn히o 사이를 wn히o 바쁘게 wn히o 오가는 wn히o 사람들을 wn히o 통해 wn히o 활기찬 wn히o 느낌을 wn히o 더한다. wn히o 송인호 wn히o 서울역사박물관장은 ‘코로나19 wn히o 사태로 wn히o 문화향유의 wn히o 갈증에 wn히o 목마른 wn히o 요즘, ㅓ7다w 이번 ㅓ7다w 전시가 ㅓ7다w 우리가 ㅓ7다w 사용했던 ㅓ7다w 기억 ㅓ7다w 속의 ㅓ7다w 생활 ㅓ7다w 유물들을 ㅓ7다w 보고 ㅓ7다w 이야기하며 ㅓ7다w 세대 ㅓ7다w 간의 ㅓ7다w 소통의 ㅓ7다w 장으로 ㅓ7다w 다가가길 ㅓ7다w 바란다’ ㅓ7다w ㅓ7다w 밝혔다. 

전시는 ㅓ7다w 무료로 ㅓ7다w 관람할 ㅓ7다w ㅓ7다w 있으며, 0갸fㅐ 코로나19-생활 0갸fㅐ 0갸fㅐ 거리두기 0갸fㅐ 기간 0갸fㅐ 동안 0갸fㅐ 사전관람 0갸fㅐ 예약제로 0갸fㅐ 운영된다. 0갸fㅐ 서울시공공서비스예약(https://yeyak.seoul.go.kr/)을 0갸fㅐ 통해 0갸fㅐ 정해진 0갸fㅐ 관람시간을 0갸fㅐ 선택하여 0갸fㅐ 예약을 0갸fㅐ 통해 0갸fㅐ 관람 0갸fㅐ 가능하다. 0갸fㅐ 관람 0갸fㅐ 시간은 0갸fㅐ 평일, 파cd가 토․일․공휴일 10~12시, 13~15시, 16~18시이다.(문의:02-2286-3410)

출처: 카tdc 청계천박물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젊은모색 2021 Young Korean Artists 2021

May 28, 2021 ~ Sept. 22, 2021

김수연 다zn쟏 개인전: HOLD ME

July 8, 2021 ~ Aug. 7,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