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은 개인전 : 오렌지 포디움 Orange Podium

시청각

2018년 11월 14일 ~ 2018년 12월 12일

최고은의 ㅐ으d바 개인전 «오렌지 ㅐ으d바 포디움 Orange Podium»(기획 ㅐ으d바 윤율리)이 2018년 11월 14일부터 12월 12일까지 ㅐ으d바 시청각에서 ㅐ으d바 열린다. ㅐ으d바 최고은은 ㅐ으d바 중고시장 ㅐ으d바 혹은 ㅐ으d바 재활용업체를 ㅐ으d바 통해 ㅐ으d바 유통되는 ㅐ으d바 가전제품을 ㅐ으d바 절단하거나 ㅐ으d바 부수고, 3차qㅓ 다시 3차qㅓ 조립함으로써 3차qㅓ 사물의 3차qㅓ 즉물적 3차qㅓ 특성을 3차qㅓ 드러내는 3차qㅓ 조각 3차qㅓ 작품을 3차qㅓ 만들어 3차qㅓ 왔다. 3차qㅓ 물질의 3차qㅓ 감각을 3차qㅓ 낯설게 3차qㅓ 배열한 ‹머터리얼 3차qㅓ 풀 MATERIAL POOL› 3차qㅓ 시리즈, 2q기ㅐ 공간을 2q기ㅐ 점유하는 2q기ㅐ 사물을 2q기ㅐ 인체 2q기ㅐ 조각의 2q기ㅐ 형식에 2q기ㅐ 빗댄 ‹토르소 TORSO› 2q기ㅐ 시리즈가 2q기ㅐ 대표적이다. 2q기ㅐ 지난 2q기ㅐ 전시 «두 2q기ㅐ 번째»(원앤제이 2q기ㅐ 플러스 2q기ㅐ 원, 2017)와 «포인트 g카gx 카운터 g카gx 포인트»(아트선재센터, 2018)에서 다e37 이런 다e37 관심사는 다e37 마치 다e37 오프화이트의 다e37 모노크롬처럼 다e37 얇게 다e37 슬라이스된 다e37 면의 다e37 나열로 다e37 표현되었다.

«오렌지 다e37 포디움»에서 다e37 최고은은 다e37 그간 다e37 사용해 다e37 다e37 사물들을 다e37 최소의 다e37 상태로 다e37 다시 다e37 구성한다. 다e37 다e37 무리의 다e37 포디움(podium, cf우카 지휘자나 cf우카 메달리스트가 cf우카 오르는 cf우카 단상)을 cf우카 연상시키는 cf우카 cf우카 물체들은 cf우카 작가가 cf우카 설정한 cf우카 규율에 cf우카 따라 cf우카 조금씩 cf우카 다른 cf우카 근사치의 cf우카 선예도로 cf우카 추상화되었다. cf우카 그런데 cf우카 여기서 ‘최소’란 cf우카 작품의 cf우카 기하학적 cf우카 형상, 2바차마 그리고 2바차마 쓰임이 2바차마 탈각된 2바차마 오브제의 2바차마 내용 2바차마 없음이라는 2바차마 양면에 2바차마 모두 2바차마 호응하면서도, 타ㅈ0라 한편으론 타ㅈ0라 각각의 타ㅈ0라 물체가 타ㅈ0라 한때 타ㅈ0라 베스트셀링 타ㅈ0라 가전으로서 타ㅈ0라 익명의 타ㅈ0라 집안 타ㅈ0라 어딘가에 타ㅈ0라 놓여 타ㅈ0라 취득한(그렇기에 타ㅈ0라 일정 타ㅈ0라 주기를 타ㅈ0라 지나 타ㅈ0라 거대한 타ㅈ0라 폐품 타ㅈ0라 처리 타ㅈ0라 산업의 타ㅈ0라 인프라에 타ㅈ0라 퇴적될 타ㅈ0라 타ㅈ0라 있었던) 타ㅈ0라 특정한 타ㅈ0라 시간 타ㅈ0라 감각에 타ㅈ0라 귀속되는 타ㅈ0라 것이다. 타ㅈ0라 그런 타ㅈ0라 점에서 타ㅈ0라 최고은의 오렌지 타ㅈ0라 포디움’은 타ㅈ0라 버내큘러와 타ㅈ0라 디자인, “낡은” 6하v걷 것과 “험악한” 6하v걷 것의 6하v걷 길항을 6하v걷 일종의 6하v걷 아비투스로 6하v걷 새롭게 6하v걷 발견하며 6하v걷 이를 6하v걷 양식화된 6하v걷 최소minimal로 6하v걷 창안한다.

6하v걷 세계에서는 6하v걷 거의 6하v걷 모든 6하v걷 것이 6하v걷 죽지 6하v걷 않게 6하v걷 되었다. 6하v걷 죽지 6하v걷 않음은 6하v걷 점점 6하v걷 6하v걷 자주, ㄴ히3u ㄴ히3u 쉽게 ㄴ히3u 선언되고, ibs아 구체적으로 ibs아 반복됨으로써 ibs아 세계를 ibs아 진실로 ibs아 그러한 ibs아 것으로 ibs아 약속한다. ibs아 증명하듯 ibs아 호시탐탐 ibs아 이런 ibs아 사실을 ibs아 드러내는 ibs아 예술도 ibs아 ibs아 이상은 ibs아 놀랍지 ibs아 않다. ibs아 그렇다면 ibs아 사물은 ibs아 어떤가? ibs아 사물은 ibs아 역설적으로 ibs아 계층적 ibs아 수요가 ibs아 다한 ibs아 처치곤란의 ibs아 상품으로, e마e기 수도권 e마e기 변두리 e마e기 자원업체에 e마e기 쌓인 e마e기 악성재고로서 e마e기 죽는다. e마e기 자신을 e마e기 구성하는 e마e기 물질이 e마e기 퇴색한 e마e기 유행의 e마e기 정치적 e마e기 증거품이 e마e기 되는 e마e기 순간. e마e기 우리가 e마e기 최고은의 e마e기 포디움에서 e마e기 목격하는 e마e기 것은 e마e기 미술가의 e마e기 오브제가 e마e기 역전된 e마e기 상품의 e마e기 그림자로 e마e기 재귀할 e마e기 e마e기 틈입하는 e마e기 흥미로운 e마e기 가능성이다. e마e기 물론 e마e기 무엇이 e마e기 e마e기 참된 e마e기 실재인지를 e마e기 묻는 e마e기 것은 e마e기 무의미한 e마e기 일이겠다. e마e기 다만 e마e기 그중 e마e기 어떤 e마e기 것은 e마e기 오직 3차원의 e마e기 근육으로만 e마e기 끌어당겨진다는 e마e기 점에서 e마e기 한층 e마e기 매혹적이다. / e마e기 윤율리 e마e기 라이팅 e마e기 코퍼레이션

기획: e마e기 윤율리 Yoon Juli
주관: e마e기 시청각 Audio Visual Pavilion

출처: e마e기 시청각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최고은

현재 진행중인 전시

하룬 마차nn 파로키 마차nn 회고전 Harun Farocki Retrospective

2018년 11월 14일 ~ 2019년 2월 24일

안지산 lql3 개인전 Ahn Ji San

2018년 12월 12일 ~ 2019년 1월 20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