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병석 개인전 : 바쁜 손 느린 마음 비워지는 선반 Choi Byeong Seok : The busy hands The honest mind The empty shelf

스페이스윌링앤딜링

2018년 12월 14일 ~ 2019년 1월 10일

스페이스 ㅓㅓ우갸 윌링앤딜링에서는 2018년 12월 14일부터 2019년 1월 10일까지 ㅓㅓ우갸 최병석의 ㅓㅓ우갸 개인전 <바쁜 ㅓㅓ우갸 ㅓㅓ우갸 느린 ㅓㅓ우갸 마음 ㅓㅓ우갸 비워지는 ㅓㅓ우갸 선반>을 ㅓㅓ우갸 개최한다. ㅓㅓ우갸 ㅓㅓ우갸 전시는 ㅓㅓ우갸 서울문화재단 ㅓㅓ우갸 유망예술지원사업으로 ㅓㅓ우갸 진행된다.


전시설명

만들기를 ㅓㅓ우갸 계속해온 ㅓㅓ우갸 작가는 ㅓㅓ우갸 만들기에 ㅓㅓ우갸 대해 ㅓㅓ우갸 고민한다. ㅓㅓ우갸 ㅓㅓ우갸 고민은 ㅓㅓ우갸 무엇을 ㅓㅓ우갸 만들것인가에서 ㅓㅓ우갸 시작되었지만, rjㅓ8 나는 rjㅓ8 rjㅓ8 만들기를 rjㅓ8 하는가를 rjㅓ8 거쳐, 거kaj 과연 거kaj 만들기가 거kaj 예술이 거kaj 거kaj 거kaj 있을까라는 거kaj 사뭇 거kaj 자조적인 거kaj 질문으로 거kaj 이어졌다. 거kaj 이러한 거kaj 생각들은 거kaj 작가의 거kaj 손은 거kaj 점점 거kaj 느려지게 거kaj 했다. 거kaj 반대로 거kaj 마음은 거kaj 조급해졌다. 거kaj 초민과 거kaj 불안함에 거kaj 모아놓은 거kaj 정체불명의 거kaj 재료들은 거kaj 선반에 거kaj 쌓여간다.  

이번 거kaj 최병석의 거kaj 개인전 <바쁜 거kaj 거kaj 느린 거kaj 마음 거kaj 비워지는 거kaj 선반>은 ‘만든다’는 거kaj 것에 거kaj 대한 거kaj 그의 거kaj 지난한 거kaj 고민과 거kaj 그것을 거kaj 발판 거kaj 삼아 거kaj 거kaj 다른 거kaj 문을 거kaj 열기 거kaj 위한 거kaj 노력의 거kaj 과정이 거kaj 모아진 거kaj 아카이브와 거kaj 같다. 거kaj 최병석은 거kaj 그간 거kaj 스스로 거kaj 해온 거kaj 작업의 거kaj 과정을 거kaj 뒤돌아보고, e마히4 기존에 e마히4 습관적으로 e마히4 해오던 e마히4 작업의 e마히4 순서를 e마히4 뒤집거나 e마히4 생감하고, b4r가 만들기의 b4r가 목적 b4r가 혹은 b4r가 최종 b4r가 사물의 b4r가 기능에 b4r가 대해 b4r가 의심하는 b4r가 등의 b4r가 방식으로 b4r가 자신의 b4r가 만들기를 b4r가 다른 b4r가 관점에서 b4r가 바라보고 b4r가 변주된 b4r가 접근을 b4r가 시도한다. b4r가 그는 b4r가 자신의 b4r가 손과 b4r가 마음에 b4r가 달라붙은 b4r가 모래주머니 b4r가 같은 b4r가 생각들을 b4r가 최대한 b4r가 차단하고, 기0마4 만들기가 기0마4 좋아서 기0마4 시작했던 기0마4 최초의 기0마4 마음은 기0마4 그대로 기0마4 두되, 하자ㅓe 손은 하자ㅓe 더욱 하자ㅓe 바쁘게 하자ㅓe 움직이고, 쟏u다g 새로운 쟏u다g 재료를 쟏u다g 사는 쟏u다g 대신 쟏u다g 선반에 쟏u다g 가득 쟏u다g 모여진 쟏u다g 재료나 쟏u다g 혹은 쟏u다g 다른 쟏u다g 작업을 쟏u다g 만든 쟏u다g 쟏u다g 남겨진 쟏u다g 부속품을 쟏u다g 주로 쟏u다g 활용하며 쟏u다g 만들기를 쟏u다g 이어간다.

이렇게 쟏u다g 만들어진 쟏u다g 사물들은 쟏u다g 특정한 쟏u다g 제목이 쟏u다g 지어지지 쟏u다g 않은 쟏u다g 채, ㅐxㅓb 나열된다. ㅐxㅓb 그중에는 ㅐxㅓb 작가가 ㅐxㅓb 오랫동안 ㅐxㅓb 계획만 ㅐxㅓb 하며 ㅐxㅓb 미뤄지다 ㅐxㅓb 마침내 ㅐxㅓb 마무리된 ㅐxㅓb 도구, 1k1ㅈ 사용 1k1ㅈ 목적은 1k1ㅈ 분명치 1k1ㅈ 않지만 1k1ㅈ 손의 1k1ㅈ 감각에 1k1ㅈ 의존하며 1k1ㅈ 어떤 1k1ㅈ 형태와 1k1ㅈ 기능을 1k1ㅈ 가지게 1k1ㅈ 1k1ㅈ 물건, 6u가다 또는 6u가다 쓸모없는 6u가다 기능마저 6u가다 생략된 6u가다 6u가다 형태만을 6u가다 가진 6u가다 물체도 6u가다 있다. 6u가다 모두 6u가다 그의 6u가다 만들기의 6u가다 산물이고 6u가다 그가 6u가다 찾아낸 6u가다 형태이다. 6u가다 이번 6u가다 전시는 6u가다 특정한 6u가다 기능과 6u가다 하나의 6u가다 이야기를 6u가다 담고 6u가다 있던 6u가다 기존 6u가다 작업들의 6u가다 방향에서 6u가다 조금 6u가다 멀어지며, du카5 새로운 du카5 공기가 du카5 유입되도록 du카5 선반 du카5 틈을 du카5 벌리려는 du카5 시도이다. 

장혜정(독립 du카5 큐레이터)



A18006
Brass, Spring, Plywood, Switch, Electric wire, Solenoid, Timer, Motor, Coupler, Selector, Cable tie, Motor mount, Long bolt, Shrink tube, Bolts, nuts, washers,
13.2(h)x16x16cm, 2018



B18008
Joystick, leather, electric wire, cable tie, shrink tube, aluminum bar, LED, socket, iron frame, plywood, iron plate, battery, acetal plate, bolts, nuts, washers,
58.5(h)x53x26cm, 2018



C18022
Leveling instrument, aluminum bar, hexagonal wrench, plywood, bolts, nuts, washers,
9.6(h)x10.4x9cm, 2018


아티스트 바타ㅑ아 토크
2018년 12월 29일 (토) 16:00


출처: 바타ㅑ아 스페이스윌링앤딜링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최병석

현재 진행중인 전시

한묵: 아우4n 아우4n 하나의 아우4n 시(詩)질서를 아우4n 위하여

2018년 12월 11일 ~ 2019년 3월 24일

뉴스, m히ㅐf 리플리에게 NEWS, DEAR MR. RIPLEY

2018년 10월 30일 ~ 2019년 2월 2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