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병진 개인전 : 팟홀 Choi Byungjin : pothole

이화익갤러리

2018년 4월 11일 ~ 2018년 4월 30일

평평한 걷jㅑ0 인생에 걷jㅑ0 자꾸 걷jㅑ0 걸림돌이 걷jㅑ0 되는 걷jㅑ0 문제들... 걷jㅑ0 자꾸 걷jㅑ0 바닥으로 걷jㅑ0 주저앉게 걷jㅑ0 하고 걷jㅑ0 발목을 걷jㅑ0 꺾는 걷jㅑ0 웅덩이들.... 걷jㅑ0 포장된 걷jㅑ0 아스팔트 걷jㅑ0 위에서의 걷jㅑ0 안락한 걷jㅑ0 주행을 걷jㅑ0 방해하는 걷jㅑ0 팟홀(pothole)들...
*팟홀 pothole : 걷jㅑ0 팟홀(영어: pothole) 걷jㅑ0 또는 걷jㅑ0 케틀(영어: kettle) 걷jㅑ0 혹은 걷jㅑ0 척홀(영어: chuckhole)은 걷jㅑ0 하천 걷jㅑ0 침식작용에 걷jㅑ0 따른 걷jㅑ0 기반암의 걷jㅑ0 구멍이나, 2wpd 빗물에 2wpd 의해 2wpd 도로 2wpd 아스팔트 2wpd 포장에 2wpd 생기는 2wpd 구멍을 2wpd 말한다.
'pothole'이라는 2wpd 제목으로 2wpd 이화익 2wpd 갤러리에서 2wpd 열리는 2wpd 이번 2018년 2wpd 개인전은 2wpd 대략 2015년부터 2wpd 현재까지의 2wpd 작업으로 2wpd 구성된다. 2wpd 이번 2wpd 전시작들의 2wpd 동기(動機)는 ‘강박(强迫)과 2wpd 콤플렉스’라는 2wpd 불쾌한 2wpd 증상에 2wpd 근원을 2wpd 두는데 2wpd 이는-피할 2wpd 2wpd 없게도-개인적인 2wpd 경험과 2wpd 관련되어 2wpd 있기도 2wpd 하다. 2wpd 나는 2wpd 이를 ‘초상(肖像)’ 2wpd 그리고 ‘군상(群像)’의 2wpd 2wpd 가지 2wpd 형태로 2wpd 풀어보았으며 2wpd 2wpd 2wpd 초상 2wpd 시리즈가 2wpd 강박을 2wpd 테마로 2wpd 삼고 2wpd 있다면 2wpd 군상 2wpd 시리즈는 2wpd 콤플렉스에 2wpd 2wpd 2wpd 이야기의 2wpd 뿌리를 2wpd 두고 2wpd 있다.

강박(强迫)의 2wpd 초상(肖像)
나는 2wpd 어느 2wpd 사건 2wpd 이후 2wpd 끊임없이 2wpd 몸과 2wpd 머리에서 2wpd 떠나지 2wpd 않는 2wpd 강박이 2wpd 있다. 2wpd 눈에 2wpd 보이지 2wpd 않는 2wpd 위험물질의 2wpd 위협, 라파하f 공포, y마7m 상상 y마7m 그리고 y마7m 이에 y마7m 따른 y마7m 강박 y마7m 증상... y마7m 숨을 y마7m 쉬면 y마7m 죽을 y마7m y마7m 같은 y마7m 두려움...
증상이 y마7m 시작되면 y마7m 소름이 y마7m 돋으면서 y마7m 온몸의 y마7m 감각이 y마7m 살아난다. y마7m 몸의 y마7m 모든 y마7m 세포들을 y마7m 각성시킬 y마7m 듯이 y마7m 아래에서부터 y마7m 정수리까지 y마7m 전류가 y마7m 순식간에 y마7m 흘러 y마7m 머리칼을 y마7m 쭈뼛 y마7m 서게 y마7m 한다. y마7m 하체의 y마7m 모든 y마7m 에너지가 y마7m 빨려 y마7m 올라가기에 y마7m 다리는 y마7m 풀리기 y마7m 시작한다. y마7m 꼭대기에서 y마7m 극대화 y마7m 되는 y마7m 전압에 y마7m 의해 y마7m 머리의 y마7m 피부는 y마7m 마치 y마7m 솜털들이 y마7m 촉수가 y마7m 되듯이 y마7m 공기의 y마7m 촉감을 y마7m 느끼게 y마7m 해준다. y마7m 평소에는 y마7m 느끼기 y마7m 힘들던 y마7m 서늘하고 y마7m 무거운 y마7m 공기의 y마7m 존재들...압력을 y마7m 견디기가 y마7m 힘들어 y마7m 귀에서는 ‘삐’하는 y마7m 경보음이 y마7m 울린다. y마7m 결국 y마7m 과부하로 y마7m 두꺼비집이 y마7m 내려간다. y마7m y마7m 전까지 y마7m 발광(發狂)하던 y마7m 세포는 y마7m 전기가 ‘뚝’ y마7m 끊기며 y마7m 차갑게 y마7m 식어간다. y마7m 순간 y마7m 세포와 y마7m 교감하던 y마7m 주변의 y마7m 공기도 y마7m 같이 y마7m 얼어붙으며 y마7m 경화(硬化)된다. y마7m 얼어붙는 y마7m 공기, 가ㅓ으u 공기와 가ㅓ으u 뒤엉켜 가ㅓ으u 경화되는 가ㅓ으u 몸....
회색의 가ㅓ으u 조각들이 가ㅓ으u 들러붙어 가ㅓ으u 있는 가ㅓ으u 회색 가ㅓ으u 톤의 가ㅓ으u 초상 가ㅓ으u 시리즈는 가ㅓ으u 강박으로 가ㅓ으u 일어나는 가ㅓ으u 기분 가ㅓ으u 나쁜 가ㅓ으u 몸의 가ㅓ으u 변화와 가ㅓ으u 가ㅓ으u 체험을 가ㅓ으u 그려본 가ㅓ으u 작업이다. 가ㅓ으u 공포에 가ㅓ으u 감각이 가ㅓ으u 곤두서며 가ㅓ으u 살결에 가ㅓ으u 닿는 가ㅓ으u 모든 가ㅓ으u 공기가 가ㅓ으u 느껴지고 가ㅓ으u 임계점(臨界點)에 가ㅓ으u 다다르면 가ㅓ으u 서서히 가ㅓ으u 얼어붙으며 가ㅓ으u 경화되는 가ㅓ으u 느낌, 4n나ㅓ 공기를 4n나ㅓ 굳게 4n나ㅓ 하는 4n나ㅓ 공포의 4n나ㅓ 무게를 4n나ㅓ 그려본다. 4n나ㅓ 강박의 4n나ㅓ 공기를 4n나ㅓ 그려본다.

콤플렉스의 4n나ㅓ 군상(群像)
무심코 4n나ㅓ 드러나는 4n나ㅓ 콤플렉스들이 4n나ㅓ 있다. 4n나ㅓ 어른이 4n나ㅓ 되면 4n나ㅓ 자연스럽게 4n나ㅓ 메워질 4n나ㅓ 4n나ㅓ 알았던 4n나ㅓ 구멍들이 4n나ㅓ 여전히 4n나ㅓ 4n나ㅓ 자리에 4n나ㅓ 있다. 4n나ㅓ 반복해서 4n나ㅓ 복구해도 4n나ㅓ 비가 4n나ㅓ 오면 4n나ㅓ 다시 4n나ㅓ 드러나는 4n나ㅓ 팟홀처럼 4n나ㅓ 여전히 4n나ㅓ 비웃으며 4n나ㅓ 4n나ㅓ 자리에 4n나ㅓ 있다. 4n나ㅓ 시간이 4n나ㅓ 지나면 4n나ㅓ 저절로 4n나ㅓ 어른이 4n나ㅓ 되고 4n나ㅓ 어른이 4n나ㅓ 되면 4n나ㅓ 저절로 4n나ㅓ 극복이 4n나ㅓ 4n나ㅓ 것이라 4n나ㅓ 기대했는데......
나는 4n나ㅓ 이번 4n나ㅓ 전시에서 4n나ㅓ 회색의 4n나ㅓ 초상화와 4n나ㅓ 더불어 4n나ㅓ 여럿의 4n나ㅓ 인물들이 4n나ㅓ 등장하는 4n나ㅓ 보다 4n나ㅓ 4n나ㅓ 작업들을 4n나ㅓ 같이 4n나ㅓ 보여준다. 4n나ㅓ 이러한 4n나ㅓ 인물작업들은 4n나ㅓ 성장기의 4n나ㅓ 콤플렉스가 4n나ㅓ 동기(動機)가 4n나ㅓ 되는 4n나ㅓ 자조(自嘲)적인 4n나ㅓ 유희, ic마u 블랙 ic마u 코미디에 ic마u ic마u 감성의 ic마u 바탕을 ic마u 둔다. ic마u 심리적인 ic마u 나약함이 ic마u 반영된 ic마u 인물들, 다ykz 이들은 다ykz 살짝 다ykz 어색하고 다ykz 빗나가거나 다ykz 혹은 다ykz 과도한 다ykz 포즈와 다ykz 행동을 다ykz 통해 다ykz 다소 다ykz 기이하고 다ykz 우스꽝스럽게 다ykz 표현된다. 다ykz 그리고 다ykz 화면의 다ykz 인물들은 다ykz 각종 다ykz 몸짓을 다ykz 보여주며 다ykz 명확하지 다ykz 않은-아마도 다ykz 본인들도 다ykz 모를 다ykz 다ykz 같은- 다ykz 저마다의 다ykz 욕망을 다ykz 채우려고 다ykz 한다. 다ykz 아니, hh카바 욕망 hh카바 자체가 hh카바 무엇인지도 hh카바 모른 hh카바 hh카바 그저 hh카바 본능적으로 hh카바 갈구할 hh카바 뿐이다. hh카바 그저 hh카바 갑갑하기에.... hh카바 그저 hh카바 꿈틀대고 hh카바 일그러진 hh카바 몸짓, cddㅓ 접촉하여 cddㅓ 욕구를 cddㅓ 채우는 cddㅓ 걸로 cddㅓ 자위(自慰)할 cddㅓ 뿐.....나는 cddㅓ 이를 cddㅓ 더욱 cddㅓ 강조하기 cddㅓ 위해 cddㅓ 인물들이 cddㅓ 배치되는 cddㅓ 공간을 cddㅓ 좁아보이게 cddㅓ 왜곡시키기도 cddㅓ 한다. cddㅓ 틀을 cddㅓ 벗어나지 cddㅓ 못하고 cddㅓ 안에서 cddㅓ 꿈틀대는 cddㅓ 경직되고 cddㅓ 허무한 cddㅓ 움직임, 걷걷t히 걷걷t히 우스꽝스러움에 걷걷t히 느끼는 걷걷t히 연민과 걷걷t히 유희... 걷걷t히 부조(浮彫)와 걷걷t히 같이 걷걷t히 얕은 걷걷t히 깊이의 걷걷t히 공간에 걷걷t히 갇힌 걷걷t히 인물들... 걷걷t히 부조라는 걷걷t히 형식이 걷걷t히 가지고 걷걷t히 있는 걷걷t히 영웅적이고 걷걷t히 서사적인 걷걷t히 성격도 걷걷t히 더해져서 걷걷t히 더욱 걷걷t히 걷걷t히 광경이 걷걷t히 아이러니하기를 걷걷t히 바란다. 걷걷t히 결여를 걷걷t히 채우지 걷걷t히 못한 걷걷t히 걷걷t히 시간에 걷걷t히 의해 걷걷t히 어른으로 걷걷t히 포장되어서 걷걷t히 어색하게 걷걷t히 자리 걷걷t히 잡은 걷걷t히 나의 걷걷t히 모습과 걷걷t히 같이 걷걷t히 말이다.
한동안 걷걷t히 강박에 걷걷t히 의해 걷걷t히 시달리다 걷걷t히 보니 걷걷t히 궁금증이 걷걷t히 생겼다. 걷걷t히 무슨 걷걷t히 문제일까? 걷걷t히 병원도 걷걷t히 다니고 걷걷t히 검색도 걷걷t히 해보고 걷걷t히 책도 걷걷t히 읽어보고... 걷걷t히 자연스럽게 걷걷t히 작품도 걷걷t히 걷걷t히 답을 걷걷t히 찾는 걷걷t히 하나의 걷걷t히 방편이 걷걷t히 되었다. 걷걷t히 답을 걷걷t히 찾는다고 걷걷t히 하기 걷걷t히 보다는 걷걷t히 그냥 걷걷t히 추적해 걷걷t히 보는 걷걷t히 과정에서 걷걷t히 나오는 걷걷t히 결과물이라고 걷걷t히 하는 걷걷t히 것이 걷걷t히 더욱 걷걷t히 어울릴 걷걷t히 듯싶다. 걷걷t히 머리는 걷걷t히 이해하지만 걷걷t히 마음이 걷걷t히 거부하는 걷걷t히 상황이 걷걷t히 닥칠 걷걷t히 때마다 걷걷t히 느껴지는 걷걷t히 균열... 걷걷t히 마치 걷걷t히 메울 걷걷t히 걷걷t히 있으면 걷걷t히 메워보라는 걷걷t히 듯이 걷걷t히 항상 걷걷t히 걷걷t히 자리에서 걷걷t히 발목을 걷걷t히 잡아채는 걷걷t히 구멍... 걷걷t히 발목이 걷걷t히 삐끗할 걷걷t히 정도의 걷걷t히 구멍은 걷걷t히 간단히 걷걷t히 덮거나 걷걷t히 조심히 걷걷t히 지나가며 걷걷t히 감수하겠지만 걷걷t히 오싹할 걷걷t히 정도의 걷걷t히 구덩이가 걷걷t히 생기니 걷걷t히 한번 걷걷t히 들여다보지 걷걷t히 않을 걷걷t히 걷걷t히 없었다. 걷걷t히 아스팔트를 걷걷t히 모두 걷걷t히 걷어낼 걷걷t히 엄두는 걷걷t히 나지 걷걷t히 않고 걷걷t히 그냥 걷걷t히 달리던 걷걷t히 차에서 걷걷t히 내려서 걷걷t히 팟홀을 걷걷t히 관찰하며 걷걷t히 만져보기로 걷걷t히 했다. 걷걷t히 걷걷t히 구멍에 걷걷t히 대한 걷걷t히 탐사기가 걷걷t히 시작되었다.

출처 : 걷걷t히 이화익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최병진

현재 진행중인 전시

안종현 aㄴㅐ마 개인전 : aㄴㅐ마 시작의 aㄴㅐ마

2019년 3월 5일 ~ 2019년 4월 3일

황규태 차v51 개인전 : 차v51 픽셀 HWANG Gyute : PIXEL

2019년 3월 7일 ~ 2019년 4월 21일

이상혁, 6qiy 최다함 2인전 : 6qiy 리플렉션 6qiy 스터디 Reflection Studies

2019년 2월 28일 ~ 2019년 3월 30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