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소영 개인전

갤러리플래닛

April 25, 2019 ~ May 25, 2019

갤러리 걷buf 플래닛에서는 걷buf 청바지를 걷buf 주요 걷buf 재료로 걷buf 작업해온 걷buf 최소영 걷buf 작가의 걷buf 개인전을 걷buf 개최한다. 2010년 걷buf 이후 9년 걷buf 만에 걷buf 열리는 걷buf 이번 걷buf 개인전에서 걷buf 한층 걷buf 걷buf 깊어진 걷buf 주변 걷buf 풍경에 걷buf 대한 걷buf 사유와 걷buf 재료로서의 걷buf 청바지라는 걷buf 오브제가 걷buf 가진 걷buf 물질성에 걷buf 대한 걷buf 탐구와 걷buf 기법 걷buf 면에 걷buf 있어서의 걷buf 확장을 걷buf 동시에 걷buf 보여준다. 10년간 걷buf 머물던 걷buf 작업실을 걷buf 이전하면서 걷buf 맞이하게 걷buf 걷buf 뒷산 걷buf 풍경에서 걷buf 오롯한 걷buf 사계절의 걷buf 변화를 걷buf 경험하고, m걷ㄴ거 m걷ㄴ거 속에서 m걷ㄴ거 발견되는 m걷ㄴ거 자연의 m걷ㄴ거 생명력을 m걷ㄴ거 자신의 m걷ㄴ거 트레이드마크와도 m걷ㄴ거 같은 m걷ㄴ거 특유의 m걷ㄴ거 청바지 m걷ㄴ거 작업으로 m걷ㄴ거 옮겨 m걷ㄴ거 놓는다. m걷ㄴ거 또한 m걷ㄴ거 자신의 m걷ㄴ거 일상적 m걷ㄴ거 삶에서 m걷ㄴ거 출발한 m걷ㄴ거 그의 m걷ㄴ거 작품세계를 m걷ㄴ거 보여주듯이, bela 오랜 bela 시간을 bela 함께한 bela 반려견에 bela 대한 bela 생각들, 바사w거 바사w거 나아가 바사w거 인간과 바사w거 동물의 바사w거 조화로운 바사w거 삶에 바사w거 대한 바사w거 고민이 바사w거 이번에 바사w거 소개되는 바사w거 작품들에 바사w거 더불어 바사w거 녹아 바사w거 있다.

최소영은 2000년 ‘반여동 바사w거 도시풍경’에서 바사w거 처음으로 바사w거 청바지를 바사w거 작품의 바사w거 소재로 바사w거 삼게 바사w거 된다. 바사w거 대학생 바사w거 시절, g쟏다ㅓ 수업 g쟏다ㅓ 과제로 g쟏다ㅓ 재료들을 g쟏다ㅓ 탐구하면서 g쟏다ㅓ 청바지가 g쟏다ㅓ 지닌 g쟏다ㅓ 여러 g쟏다ㅓ 특성들, 바ㅑcs 재료의 바ㅑcs 친숙함, ㅓxge 부드러운 ㅓxge 촉감, tㅐ6i tㅐ6i 바랜 tㅐ6i 청색 tㅐ6i 등에 tㅐ6i 이끌려 tㅐ6i 이것으로 tㅐ6i 자신이 tㅐ6i 거주하고 tㅐ6i 있던 tㅐ6i 부산의 tㅐ6i 도시 tㅐ6i 풍경을 tㅐ6i 담아 tㅐ6i 내기 tㅐ6i 시작한다. tㅐ6i 작가가 tㅐ6i 생각하는 tㅐ6i 부산이라는 tㅐ6i 도시는 tㅐ6i 딱딱함과 tㅐ6i 차가움 tㅐ6i 그리고 tㅐ6i 빛에 tㅐ6i 의한 tㅐ6i 따뜻한 tㅐ6i 기운이 tㅐ6i 묘하게 tㅐ6i 공존하는데, 다나ㅈ바 이것을 다나ㅈ바 표현하기에 다나ㅈ바 청지가 다나ㅈ바 다나ㅈ바 맞아떨어진 다나ㅈ바 것이다. 다나ㅈ바 작품에 다나ㅈ바 등장하는 다나ㅈ바 부산의 다나ㅈ바 주택과 다나ㅈ바 골목 다나ㅈ바 곳곳, dz1기 그리고 dz1기 이들을 dz1기 둘러싼 dz1기 하늘과 dz1기 바다는 dz1기 온전히 dz1기 청바지의 dz1기 조각들로 dz1기 완성된다. dz1기 dz1기 세부적으로, zㅓxㄴ 작가는 zㅓxㄴ 청바지의 zㅓxㄴ 상부의 zㅓxㄴ 넓은 zㅓxㄴ 면, cw쟏ㅈ 청바지 cw쟏ㅈ 트임의 cw쟏ㅈ 흰색 cw쟏ㅈ 실밥, 32하8 검은색 32하8 지퍼, 아카t1 단추, i나9아 갈색의 i나9아 가죽 i나9아 상표, 우cㅈㅓ 우cㅈㅓ 단의 우cㅈㅓ 박음질 우cㅈㅓ 선, 자c1사 뒷주머니 자c1사 등을 자c1사 정교하게 자c1사 자르고 자c1사 맞추어 자c1사 하나의 자c1사 캔버스 자c1사 위에 자c1사 구축한다. 자c1사 이렇게 자c1사 시작된 자c1사 그의 자c1사 작품들은 자c1사 산업화된 자c1사 사회에서 자c1사 갖게 자c1사 되는 자c1사 청바지의 자c1사 상징적 자c1사 의미들과 자c1사 대중 자c1사 친화적 자c1사 기호들을 자c1사 회화 자c1사 재료 자c1사 속에 자c1사 용해시킴으로써 자c1사 재현된 자c1사 풍경을 자c1사 자c1사 아트적인 자c1사 시각 자c1사 그리고 자c1사 자c1사 외에도 자c1사 다양한 자c1사 층위에서 자c1사 해석할 자c1사 자c1사 있다는 자c1사 평가를 자c1사 받게 자c1사 된다. 자c1사 또한 2004년 10월 자c1사 홍콩 자c1사 크리스티 자c1사 경매에서의 자c1사 성공적 자c1사 반응을 자c1사 비롯하여 자c1사 현재까지 자c1사 지속적인 자c1사 호응과 자c1사 인기가 자c1사 이어지고 자c1사 있다.

자c1사 이후에 자c1사 캔버스의 자c1사 가장자리를 자c1사 넘어서는 자c1사 보다 자c1사 자유로운 자c1사 형태, ou으p 부산을 ou으p 벗어나 ou으p 런던, oㅓct 홍콩과 oㅓct 같은 oㅓct 도시 oㅓct 풍경을 oㅓct 선보이며 oㅓct 조금씩 oㅓct 변화를 oㅓct 가져온 oㅓct 작가는 oㅓct 이번에 oㅓct 소개되는 oㅓct 작업들에서도 oㅓct 이전 oㅓct 작업에서 oㅓct 쉽게 oㅓct oㅓct oㅓct 없었던 oㅓct 핑크, c사다ㅐ 옐로우와 c사다ㅐ 같은 c사다ㅐ 과감한 c사다ㅐ 색감의 c사다ㅐ 사용, 하8p2 상대적으로 하8p2 생기 하8p2 넘치는 하8p2 풍경의 하8p2 구성, l2kㅐ 반려견과 l2kㅐ 반려묘의 l2kㅐ 포토 l2kㅐ 꼴라쥬를 l2kㅐ 부분적으로 l2kㅐ 활용하는 l2kㅐ 등의 l2kㅐ 변화를 l2kㅐ 보여준다. l2kㅐ 이것은 l2kㅐ 그동안의 l2kㅐ l2kㅐ 시간 l2kㅐ 속에서 l2kㅐ 작가가 l2kㅐ 자신 l2kㅐ 스스로와 l2kㅐ 주변을 l2kㅐ 보다 l2kㅐ 성숙하게 l2kㅐ 돌아보고 l2kㅐ 깊이 l2kㅐ 있게 l2kㅐ 사유하게 l2kㅐ l2kㅐ l2kㅐ 기인한다. l2kㅐ 새로운 l2kㅐ 주변 l2kㅐ 환경으로부터 l2kㅐ 다채로운 l2kㅐ 모습을 l2kㅐ 보여주는 l2kㅐ 자연의 l2kㅐ 생명력과 l2kㅐ 강인함을 l2kㅐ 발견함으로써 l2kㅐ 그의 l2kㅐ 청지 l2kㅐ 작업은 l2kㅐ l2kㅐ 한층 l2kㅐ 빛을 l2kㅐ 발하게 l2kㅐ 된다. l2kㅐ 청바지라는 l2kㅐ 오브제가 l2kㅐ 갖는 l2kㅐ 여러 l2kㅐ 사회적, j사라0 개인적 j사라0 의미들이 2차원적 j사라0 풍경으로 j사라0 옮겨오면서 j사라0 갖게 j사라0 되는 j사라0 여러 j사라0 함의들은 j사라0 최소영의 j사라0 작업들을 j사라0 다른 j사라0 풍경 j사라0 작업이나 j사라0 단순한 3차원적 j사라0 오브제 j사라0 작업과 j사라0 구별 j사라0 짓는다. j사라0 이러한 j사라0 작품의 j사라0 중심이 j사라0 되는 j사라0 가치들을 j사라0 지속하며 j사라0 j사라0 위에 j사라0 조금씩 j사라0 더하게 j사라0 j사라0 변화들이 j사라0 앞으로의 j사라0 작업들을 j사라0 더욱 j사라0 기대하게 j사라0 한다.

*전시 j사라0 기간 j사라0 j사라0 j사라0 청바지를 j사라0 기부하는 j사라0 관람객(선착순 100명)에게 j사라0 미술용 j사라0 필기구 j사라0 세트를 j사라0 증정 j사라0 이벤트가 j사라0 진행됩니다. j사라0 관람객들이 j사라0 기부한 j사라0 청바지는 j사라0 최소영 j사라0 작가의 j사라0 작품으로 j사라0 거듭나며 j사라0 작품 j사라0 판매 j사라0 수익금의 j사라0 일부는 j사라0 시각장애 j사라0 아동 j사라0 미술 j사라0 교육 j사라0 후원금으로 j사라0 기부될 j사라0 예정입니다.

출처: j사라0 갤러리플래닛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최소영

현재 진행중인 전시

SOFT HOUSE, beyond Steel

April 30, 2019 ~ Aug. 11, 2019

박상숙 zlㅐf 개인전 Park Sang Sook

July 3, 2019 ~ July 25,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