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소영 개인전

갤러리플래닛

April 25, 2019 ~ May 25, 2019

갤러리 1x0l 플래닛에서는 1x0l 청바지를 1x0l 주요 1x0l 재료로 1x0l 작업해온 1x0l 최소영 1x0l 작가의 1x0l 개인전을 1x0l 개최한다. 2010년 1x0l 이후 9년 1x0l 만에 1x0l 열리는 1x0l 이번 1x0l 개인전에서 1x0l 한층 1x0l 1x0l 깊어진 1x0l 주변 1x0l 풍경에 1x0l 대한 1x0l 사유와 1x0l 재료로서의 1x0l 청바지라는 1x0l 오브제가 1x0l 가진 1x0l 물질성에 1x0l 대한 1x0l 탐구와 1x0l 기법 1x0l 면에 1x0l 있어서의 1x0l 확장을 1x0l 동시에 1x0l 보여준다. 10년간 1x0l 머물던 1x0l 작업실을 1x0l 이전하면서 1x0l 맞이하게 1x0l 1x0l 뒷산 1x0l 풍경에서 1x0l 오롯한 1x0l 사계절의 1x0l 변화를 1x0l 경험하고, tㅓ차t tㅓ차t 속에서 tㅓ차t 발견되는 tㅓ차t 자연의 tㅓ차t 생명력을 tㅓ차t 자신의 tㅓ차t 트레이드마크와도 tㅓ차t 같은 tㅓ차t 특유의 tㅓ차t 청바지 tㅓ차t 작업으로 tㅓ차t 옮겨 tㅓ차t 놓는다. tㅓ차t 또한 tㅓ차t 자신의 tㅓ차t 일상적 tㅓ차t 삶에서 tㅓ차t 출발한 tㅓ차t 그의 tㅓ차t 작품세계를 tㅓ차t 보여주듯이, 사ㅓi3 오랜 사ㅓi3 시간을 사ㅓi3 함께한 사ㅓi3 반려견에 사ㅓi3 대한 사ㅓi3 생각들, 카b5g 카b5g 나아가 카b5g 인간과 카b5g 동물의 카b5g 조화로운 카b5g 삶에 카b5g 대한 카b5g 고민이 카b5g 이번에 카b5g 소개되는 카b5g 작품들에 카b5g 더불어 카b5g 녹아 카b5g 있다.

최소영은 2000년 ‘반여동 카b5g 도시풍경’에서 카b5g 처음으로 카b5g 청바지를 카b5g 작품의 카b5g 소재로 카b5g 삼게 카b5g 된다. 카b5g 대학생 카b5g 시절, 거d사ㅓ 수업 거d사ㅓ 과제로 거d사ㅓ 재료들을 거d사ㅓ 탐구하면서 거d사ㅓ 청바지가 거d사ㅓ 지닌 거d사ㅓ 여러 거d사ㅓ 특성들, 카타ㅐ거 재료의 카타ㅐ거 친숙함, gzㅓ라 부드러운 gzㅓ라 촉감, 다t걷i 다t걷i 바랜 다t걷i 청색 다t걷i 등에 다t걷i 이끌려 다t걷i 이것으로 다t걷i 자신이 다t걷i 거주하고 다t걷i 있던 다t걷i 부산의 다t걷i 도시 다t걷i 풍경을 다t걷i 담아 다t걷i 내기 다t걷i 시작한다. 다t걷i 작가가 다t걷i 생각하는 다t걷i 부산이라는 다t걷i 도시는 다t걷i 딱딱함과 다t걷i 차가움 다t걷i 그리고 다t걷i 빛에 다t걷i 의한 다t걷i 따뜻한 다t걷i 기운이 다t걷i 묘하게 다t걷i 공존하는데, ㅐw차3 이것을 ㅐw차3 표현하기에 ㅐw차3 청지가 ㅐw차3 ㅐw차3 맞아떨어진 ㅐw차3 것이다. ㅐw차3 작품에 ㅐw차3 등장하는 ㅐw차3 부산의 ㅐw차3 주택과 ㅐw차3 골목 ㅐw차3 곳곳, 우나ml 그리고 우나ml 이들을 우나ml 둘러싼 우나ml 하늘과 우나ml 바다는 우나ml 온전히 우나ml 청바지의 우나ml 조각들로 우나ml 완성된다. 우나ml 우나ml 세부적으로, 타q카자 작가는 타q카자 청바지의 타q카자 상부의 타q카자 넓은 타q카자 면, xㄴr으 청바지 xㄴr으 트임의 xㄴr으 흰색 xㄴr으 실밥, 92ql 검은색 92ql 지퍼, 17iㅐ 단추, e나lㅓ 갈색의 e나lㅓ 가죽 e나lㅓ 상표, 3n갸9 3n갸9 단의 3n갸9 박음질 3n갸9 선, 아0tㅈ 뒷주머니 아0tㅈ 등을 아0tㅈ 정교하게 아0tㅈ 자르고 아0tㅈ 맞추어 아0tㅈ 하나의 아0tㅈ 캔버스 아0tㅈ 위에 아0tㅈ 구축한다. 아0tㅈ 이렇게 아0tㅈ 시작된 아0tㅈ 그의 아0tㅈ 작품들은 아0tㅈ 산업화된 아0tㅈ 사회에서 아0tㅈ 갖게 아0tㅈ 되는 아0tㅈ 청바지의 아0tㅈ 상징적 아0tㅈ 의미들과 아0tㅈ 대중 아0tㅈ 친화적 아0tㅈ 기호들을 아0tㅈ 회화 아0tㅈ 재료 아0tㅈ 속에 아0tㅈ 용해시킴으로써 아0tㅈ 재현된 아0tㅈ 풍경을 아0tㅈ 아0tㅈ 아트적인 아0tㅈ 시각 아0tㅈ 그리고 아0tㅈ 아0tㅈ 외에도 아0tㅈ 다양한 아0tㅈ 층위에서 아0tㅈ 해석할 아0tㅈ 아0tㅈ 있다는 아0tㅈ 평가를 아0tㅈ 받게 아0tㅈ 된다. 아0tㅈ 또한 2004년 10월 아0tㅈ 홍콩 아0tㅈ 크리스티 아0tㅈ 경매에서의 아0tㅈ 성공적 아0tㅈ 반응을 아0tㅈ 비롯하여 아0tㅈ 현재까지 아0tㅈ 지속적인 아0tㅈ 호응과 아0tㅈ 인기가 아0tㅈ 이어지고 아0tㅈ 있다.

아0tㅈ 이후에 아0tㅈ 캔버스의 아0tㅈ 가장자리를 아0tㅈ 넘어서는 아0tㅈ 보다 아0tㅈ 자유로운 아0tㅈ 형태, ztj2 부산을 ztj2 벗어나 ztj2 런던, 거ㄴ바5 홍콩과 거ㄴ바5 같은 거ㄴ바5 도시 거ㄴ바5 풍경을 거ㄴ바5 선보이며 거ㄴ바5 조금씩 거ㄴ바5 변화를 거ㄴ바5 가져온 거ㄴ바5 작가는 거ㄴ바5 이번에 거ㄴ바5 소개되는 거ㄴ바5 작업들에서도 거ㄴ바5 이전 거ㄴ바5 작업에서 거ㄴ바5 쉽게 거ㄴ바5 거ㄴ바5 거ㄴ바5 없었던 거ㄴ바5 핑크, gtbu 옐로우와 gtbu 같은 gtbu 과감한 gtbu 색감의 gtbu 사용, 8거j사 상대적으로 8거j사 생기 8거j사 넘치는 8거j사 풍경의 8거j사 구성, o3m라 반려견과 o3m라 반려묘의 o3m라 포토 o3m라 꼴라쥬를 o3m라 부분적으로 o3m라 활용하는 o3m라 등의 o3m라 변화를 o3m라 보여준다. o3m라 이것은 o3m라 그동안의 o3m라 o3m라 시간 o3m라 속에서 o3m라 작가가 o3m라 자신 o3m라 스스로와 o3m라 주변을 o3m라 보다 o3m라 성숙하게 o3m라 돌아보고 o3m라 깊이 o3m라 있게 o3m라 사유하게 o3m라 o3m라 o3m라 기인한다. o3m라 새로운 o3m라 주변 o3m라 환경으로부터 o3m라 다채로운 o3m라 모습을 o3m라 보여주는 o3m라 자연의 o3m라 생명력과 o3m라 강인함을 o3m라 발견함으로써 o3m라 그의 o3m라 청지 o3m라 작업은 o3m라 o3m라 한층 o3m라 빛을 o3m라 발하게 o3m라 된다. o3m라 청바지라는 o3m라 오브제가 o3m라 갖는 o3m라 여러 o3m라 사회적, 1iㅐw 개인적 1iㅐw 의미들이 2차원적 1iㅐw 풍경으로 1iㅐw 옮겨오면서 1iㅐw 갖게 1iㅐw 되는 1iㅐw 여러 1iㅐw 함의들은 1iㅐw 최소영의 1iㅐw 작업들을 1iㅐw 다른 1iㅐw 풍경 1iㅐw 작업이나 1iㅐw 단순한 3차원적 1iㅐw 오브제 1iㅐw 작업과 1iㅐw 구별 1iㅐw 짓는다. 1iㅐw 이러한 1iㅐw 작품의 1iㅐw 중심이 1iㅐw 되는 1iㅐw 가치들을 1iㅐw 지속하며 1iㅐw 1iㅐw 위에 1iㅐw 조금씩 1iㅐw 더하게 1iㅐw 1iㅐw 변화들이 1iㅐw 앞으로의 1iㅐw 작업들을 1iㅐw 더욱 1iㅐw 기대하게 1iㅐw 한다.

*전시 1iㅐw 기간 1iㅐw 1iㅐw 1iㅐw 청바지를 1iㅐw 기부하는 1iㅐw 관람객(선착순 100명)에게 1iㅐw 미술용 1iㅐw 필기구 1iㅐw 세트를 1iㅐw 증정 1iㅐw 이벤트가 1iㅐw 진행됩니다. 1iㅐw 관람객들이 1iㅐw 기부한 1iㅐw 청바지는 1iㅐw 최소영 1iㅐw 작가의 1iㅐw 작품으로 1iㅐw 거듭나며 1iㅐw 작품 1iㅐw 판매 1iㅐw 수익금의 1iㅐw 일부는 1iㅐw 시각장애 1iㅐw 아동 1iㅐw 미술 1iㅐw 교육 1iㅐw 후원금으로 1iㅐw 기부될 1iㅐw 예정입니다.

출처: 1iㅐw 갤러리플래닛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최소영

현재 진행중인 전시

장욱진을 마6하차 찾아라

May 6, 2020 ~ July 12, 2020

OH! ㄴj파h 감각의 ㄴj파h 나라

May 20, 2020 ~ Aug. 9,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