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소영 개인전

갤러리플래닛

April 25, 2019 ~ May 25, 2019

갤러리 ㅐ기걷z 플래닛에서는 ㅐ기걷z 청바지를 ㅐ기걷z 주요 ㅐ기걷z 재료로 ㅐ기걷z 작업해온 ㅐ기걷z 최소영 ㅐ기걷z 작가의 ㅐ기걷z 개인전을 ㅐ기걷z 개최한다. 2010년 ㅐ기걷z 이후 9년 ㅐ기걷z 만에 ㅐ기걷z 열리는 ㅐ기걷z 이번 ㅐ기걷z 개인전에서 ㅐ기걷z 한층 ㅐ기걷z ㅐ기걷z 깊어진 ㅐ기걷z 주변 ㅐ기걷z 풍경에 ㅐ기걷z 대한 ㅐ기걷z 사유와 ㅐ기걷z 재료로서의 ㅐ기걷z 청바지라는 ㅐ기걷z 오브제가 ㅐ기걷z 가진 ㅐ기걷z 물질성에 ㅐ기걷z 대한 ㅐ기걷z 탐구와 ㅐ기걷z 기법 ㅐ기걷z 면에 ㅐ기걷z 있어서의 ㅐ기걷z 확장을 ㅐ기걷z 동시에 ㅐ기걷z 보여준다. 10년간 ㅐ기걷z 머물던 ㅐ기걷z 작업실을 ㅐ기걷z 이전하면서 ㅐ기걷z 맞이하게 ㅐ기걷z ㅐ기걷z 뒷산 ㅐ기걷z 풍경에서 ㅐ기걷z 오롯한 ㅐ기걷z 사계절의 ㅐ기걷z 변화를 ㅐ기걷z 경험하고, 7ㅐ9h 7ㅐ9h 속에서 7ㅐ9h 발견되는 7ㅐ9h 자연의 7ㅐ9h 생명력을 7ㅐ9h 자신의 7ㅐ9h 트레이드마크와도 7ㅐ9h 같은 7ㅐ9h 특유의 7ㅐ9h 청바지 7ㅐ9h 작업으로 7ㅐ9h 옮겨 7ㅐ9h 놓는다. 7ㅐ9h 또한 7ㅐ9h 자신의 7ㅐ9h 일상적 7ㅐ9h 삶에서 7ㅐ9h 출발한 7ㅐ9h 그의 7ㅐ9h 작품세계를 7ㅐ9h 보여주듯이, k가s1 오랜 k가s1 시간을 k가s1 함께한 k가s1 반려견에 k가s1 대한 k가s1 생각들, ㅓ0ㅐe ㅓ0ㅐe 나아가 ㅓ0ㅐe 인간과 ㅓ0ㅐe 동물의 ㅓ0ㅐe 조화로운 ㅓ0ㅐe 삶에 ㅓ0ㅐe 대한 ㅓ0ㅐe 고민이 ㅓ0ㅐe 이번에 ㅓ0ㅐe 소개되는 ㅓ0ㅐe 작품들에 ㅓ0ㅐe 더불어 ㅓ0ㅐe 녹아 ㅓ0ㅐe 있다.

최소영은 2000년 ‘반여동 ㅓ0ㅐe 도시풍경’에서 ㅓ0ㅐe 처음으로 ㅓ0ㅐe 청바지를 ㅓ0ㅐe 작품의 ㅓ0ㅐe 소재로 ㅓ0ㅐe 삼게 ㅓ0ㅐe 된다. ㅓ0ㅐe 대학생 ㅓ0ㅐe 시절, p거나기 수업 p거나기 과제로 p거나기 재료들을 p거나기 탐구하면서 p거나기 청바지가 p거나기 지닌 p거나기 여러 p거나기 특성들, ㅓ자ㅓn 재료의 ㅓ자ㅓn 친숙함, gi차ㅓ 부드러운 gi차ㅓ 촉감, 파ㅐ하t 파ㅐ하t 바랜 파ㅐ하t 청색 파ㅐ하t 등에 파ㅐ하t 이끌려 파ㅐ하t 이것으로 파ㅐ하t 자신이 파ㅐ하t 거주하고 파ㅐ하t 있던 파ㅐ하t 부산의 파ㅐ하t 도시 파ㅐ하t 풍경을 파ㅐ하t 담아 파ㅐ하t 내기 파ㅐ하t 시작한다. 파ㅐ하t 작가가 파ㅐ하t 생각하는 파ㅐ하t 부산이라는 파ㅐ하t 도시는 파ㅐ하t 딱딱함과 파ㅐ하t 차가움 파ㅐ하t 그리고 파ㅐ하t 빛에 파ㅐ하t 의한 파ㅐ하t 따뜻한 파ㅐ하t 기운이 파ㅐ하t 묘하게 파ㅐ하t 공존하는데, 파gzf 이것을 파gzf 표현하기에 파gzf 청지가 파gzf 파gzf 맞아떨어진 파gzf 것이다. 파gzf 작품에 파gzf 등장하는 파gzf 부산의 파gzf 주택과 파gzf 골목 파gzf 곳곳, 아차거ㅓ 그리고 아차거ㅓ 이들을 아차거ㅓ 둘러싼 아차거ㅓ 하늘과 아차거ㅓ 바다는 아차거ㅓ 온전히 아차거ㅓ 청바지의 아차거ㅓ 조각들로 아차거ㅓ 완성된다. 아차거ㅓ 아차거ㅓ 세부적으로, ㅓjㅐi 작가는 ㅓjㅐi 청바지의 ㅓjㅐi 상부의 ㅓjㅐi 넓은 ㅓjㅐi 면, 우다dq 청바지 우다dq 트임의 우다dq 흰색 우다dq 실밥, d사ko 검은색 d사ko 지퍼, ㅓw사4 단추, 쟏xv하 갈색의 쟏xv하 가죽 쟏xv하 상표, 라r기하 라r기하 단의 라r기하 박음질 라r기하 선, 다y3ㅐ 뒷주머니 다y3ㅐ 등을 다y3ㅐ 정교하게 다y3ㅐ 자르고 다y3ㅐ 맞추어 다y3ㅐ 하나의 다y3ㅐ 캔버스 다y3ㅐ 위에 다y3ㅐ 구축한다. 다y3ㅐ 이렇게 다y3ㅐ 시작된 다y3ㅐ 그의 다y3ㅐ 작품들은 다y3ㅐ 산업화된 다y3ㅐ 사회에서 다y3ㅐ 갖게 다y3ㅐ 되는 다y3ㅐ 청바지의 다y3ㅐ 상징적 다y3ㅐ 의미들과 다y3ㅐ 대중 다y3ㅐ 친화적 다y3ㅐ 기호들을 다y3ㅐ 회화 다y3ㅐ 재료 다y3ㅐ 속에 다y3ㅐ 용해시킴으로써 다y3ㅐ 재현된 다y3ㅐ 풍경을 다y3ㅐ 다y3ㅐ 아트적인 다y3ㅐ 시각 다y3ㅐ 그리고 다y3ㅐ 다y3ㅐ 외에도 다y3ㅐ 다양한 다y3ㅐ 층위에서 다y3ㅐ 해석할 다y3ㅐ 다y3ㅐ 있다는 다y3ㅐ 평가를 다y3ㅐ 받게 다y3ㅐ 된다. 다y3ㅐ 또한 2004년 10월 다y3ㅐ 홍콩 다y3ㅐ 크리스티 다y3ㅐ 경매에서의 다y3ㅐ 성공적 다y3ㅐ 반응을 다y3ㅐ 비롯하여 다y3ㅐ 현재까지 다y3ㅐ 지속적인 다y3ㅐ 호응과 다y3ㅐ 인기가 다y3ㅐ 이어지고 다y3ㅐ 있다.

다y3ㅐ 이후에 다y3ㅐ 캔버스의 다y3ㅐ 가장자리를 다y3ㅐ 넘어서는 다y3ㅐ 보다 다y3ㅐ 자유로운 다y3ㅐ 형태, ㅓ기2차 부산을 ㅓ기2차 벗어나 ㅓ기2차 런던, bqㅓ사 홍콩과 bqㅓ사 같은 bqㅓ사 도시 bqㅓ사 풍경을 bqㅓ사 선보이며 bqㅓ사 조금씩 bqㅓ사 변화를 bqㅓ사 가져온 bqㅓ사 작가는 bqㅓ사 이번에 bqㅓ사 소개되는 bqㅓ사 작업들에서도 bqㅓ사 이전 bqㅓ사 작업에서 bqㅓ사 쉽게 bqㅓ사 bqㅓ사 bqㅓ사 없었던 bqㅓ사 핑크, l하aㄴ 옐로우와 l하aㄴ 같은 l하aㄴ 과감한 l하aㄴ 색감의 l하aㄴ 사용, 가차다자 상대적으로 가차다자 생기 가차다자 넘치는 가차다자 풍경의 가차다자 구성, 쟏쟏가x 반려견과 쟏쟏가x 반려묘의 쟏쟏가x 포토 쟏쟏가x 꼴라쥬를 쟏쟏가x 부분적으로 쟏쟏가x 활용하는 쟏쟏가x 등의 쟏쟏가x 변화를 쟏쟏가x 보여준다. 쟏쟏가x 이것은 쟏쟏가x 그동안의 쟏쟏가x 쟏쟏가x 시간 쟏쟏가x 속에서 쟏쟏가x 작가가 쟏쟏가x 자신 쟏쟏가x 스스로와 쟏쟏가x 주변을 쟏쟏가x 보다 쟏쟏가x 성숙하게 쟏쟏가x 돌아보고 쟏쟏가x 깊이 쟏쟏가x 있게 쟏쟏가x 사유하게 쟏쟏가x 쟏쟏가x 쟏쟏가x 기인한다. 쟏쟏가x 새로운 쟏쟏가x 주변 쟏쟏가x 환경으로부터 쟏쟏가x 다채로운 쟏쟏가x 모습을 쟏쟏가x 보여주는 쟏쟏가x 자연의 쟏쟏가x 생명력과 쟏쟏가x 강인함을 쟏쟏가x 발견함으로써 쟏쟏가x 그의 쟏쟏가x 청지 쟏쟏가x 작업은 쟏쟏가x 쟏쟏가x 한층 쟏쟏가x 빛을 쟏쟏가x 발하게 쟏쟏가x 된다. 쟏쟏가x 청바지라는 쟏쟏가x 오브제가 쟏쟏가x 갖는 쟏쟏가x 여러 쟏쟏가x 사회적, l카h쟏 개인적 l카h쟏 의미들이 2차원적 l카h쟏 풍경으로 l카h쟏 옮겨오면서 l카h쟏 갖게 l카h쟏 되는 l카h쟏 여러 l카h쟏 함의들은 l카h쟏 최소영의 l카h쟏 작업들을 l카h쟏 다른 l카h쟏 풍경 l카h쟏 작업이나 l카h쟏 단순한 3차원적 l카h쟏 오브제 l카h쟏 작업과 l카h쟏 구별 l카h쟏 짓는다. l카h쟏 이러한 l카h쟏 작품의 l카h쟏 중심이 l카h쟏 되는 l카h쟏 가치들을 l카h쟏 지속하며 l카h쟏 l카h쟏 위에 l카h쟏 조금씩 l카h쟏 더하게 l카h쟏 l카h쟏 변화들이 l카h쟏 앞으로의 l카h쟏 작업들을 l카h쟏 더욱 l카h쟏 기대하게 l카h쟏 한다.

*전시 l카h쟏 기간 l카h쟏 l카h쟏 l카h쟏 청바지를 l카h쟏 기부하는 l카h쟏 관람객(선착순 100명)에게 l카h쟏 미술용 l카h쟏 필기구 l카h쟏 세트를 l카h쟏 증정 l카h쟏 이벤트가 l카h쟏 진행됩니다. l카h쟏 관람객들이 l카h쟏 기부한 l카h쟏 청바지는 l카h쟏 최소영 l카h쟏 작가의 l카h쟏 작품으로 l카h쟏 거듭나며 l카h쟏 작품 l카h쟏 판매 l카h쟏 수익금의 l카h쟏 일부는 l카h쟏 시각장애 l카h쟏 아동 l카h쟏 미술 l카h쟏 교육 l카h쟏 후원금으로 l카h쟏 기부될 l카h쟏 예정입니다.

출처: l카h쟏 갤러리플래닛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최소영

현재 진행중인 전시

소프트 bo차q 카오스 : bo차q 공간 bo차q 상상 Soft Chaos : Mind in Action

March 26, 2019 ~ Sept. 22, 2019

신을 yㅐiㅐ 쫓는 yㅐiㅐ 기계

April 24, 2019 ~ July 26,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