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소의 집 아홉번째 전시

온수공간

Sept. 23, 2019 ~ Oct. 10, 2019

최소의 ㅈㅓ아i 집은 ㅈㅓ아i 작은 ㅈㅓ아i 집이 ㅈㅓ아i 아니다. ㅈㅓ아i 그렇다고 ㅈㅓ아i 아주 ㅈㅓ아i 작은 ㅈㅓ아i 집도 ㅈㅓ아i 아니다. ㅈㅓ아i 그렇다면 ㅈㅓ아i 아주 ㅈㅓ아i ㅈㅓ아i 집일까?

그 ‘최소의 ㅈㅓ아i 집’에 ㅈㅓ아i 대한 ㅈㅓ아i 정의는 ㅈㅓ아i 사실상 ㅈㅓ아i 기획자의 ㅈㅓ아i 몫이 ㅈㅓ아i 처음부터 ㅈㅓ아i 아니었다. ㅈㅓ아i 집이 ㅈㅓ아i 가지는 ㅈㅓ아i 수많은 ㅈㅓ아i 가치들 ㅈㅓ아i ㅈㅓ아i ㅈㅓ아i 크기와 ㅈㅓ아i 비용에 ㅈㅓ아i 한정 ㅈㅓ아i 지어 ㅈㅓ아i 생각하는 ㅈㅓ아i 것. ㅈㅓ아i ㅈㅓ아i 자체에 ㅈㅓ아i 대한 ㅈㅓ아i 문제의식을 ㅈㅓ아i 갖는 ㅈㅓ아i 것이 ‘최소의 ㅈㅓ아i 집’의 ㅈㅓ아i 출발점이다. ㅈㅓ아i 최근 ㅈㅓ아i ㅈㅓ아i ㅈㅓ아i 사이 ㅈㅓ아i 급속도로 ㅈㅓ아i 번진 ㅈㅓ아i 다양한 ㅈㅓ아i 집짓기 ㅈㅓ아i 열풍을 ㅈㅓ아i 엿보면 ㅈㅓ아i 오래 ㅈㅓ아i ㅈㅓ아i 해외에서 ㅈㅓ아i 한때 ㅈㅓ아i 유행했던 ㅈㅓ아i 집의 ㅈㅓ아i 유형을 ㅈㅓ아i 버젓이 ㅈㅓ아i 가져와 ㅈㅓ아i 어떻게 ㅈㅓ아i 집을 ㅈㅓ아i 소유할 ㅈㅓ아i ㅈㅓ아i 있을지에 ㅈㅓ아i 대한 ㅈㅓ아i 방법론이나 ‘0억으로 ㅈㅓ아i ㅈㅓ아i 집짓기’의 ㅈㅓ아i 자극적인 ㅈㅓ아i 타이틀을 ㅈㅓ아i 통해 ㅈㅓ아i 제한된 ㅈㅓ아i 경제적 ㅈㅓ아i 환경을 ㅈㅓ아i 극복해야만 ㅈㅓ아i 집을 ㅈㅓ아i 소유할 ㅈㅓ아i ㅈㅓ아i 있다는 ㅈㅓ아i 작금의 ㅈㅓ아i 현상 ㅈㅓ아i 속에서 ㅈㅓ아i 결국 ㅈㅓ아i 대중과 ㅈㅓ아i 건축가 ㅈㅓ아i 사이의 ‘집’에 ㅈㅓ아i 대한 ㅈㅓ아i 인식의 ㅈㅓ아i 간극을 ㅈㅓ아i 우선적으로 ㅈㅓ아i 좁혀야 ㅈㅓ아i ㅈㅓ아i 것이란 ㅈㅓ아i 생각이 ㅈㅓ아i 들었다. ㅈㅓ아i 우리가 ㅈㅓ아i 아는 ㅈㅓ아i 대부분의 ㅈㅓ아i 집의 ㅈㅓ아i 크기와 ㅈㅓ아i 비용은 ㅈㅓ아i 상대적이다. ㅈㅓ아i 그러니 ㅈㅓ아i 사람들마다 ㅈㅓ아i 경험의 ㅈㅓ아i 차이로 ㅈㅓ아i 어떤 ㅈㅓ아i 이들에겐 ㅈㅓ아i 아담한 ㅈㅓ아i 집이 ㅈㅓ아i 누군가에겐 ㅈㅓ아i 아주 ㅈㅓ아i 작은 ㅈㅓ아i 집이 ㅈㅓ아i 되기도 ㅈㅓ아i 하고 ㅈㅓ아i 누군가는 ㅈㅓ아i 비싸다고 ㅈㅓ아i 하지만 ㅈㅓ아i 어떤 ㅈㅓ아i 이에겐 ㅈㅓ아i 적정한 ㅈㅓ아i 금액이라 ㅈㅓ아i 생각하는 ㅈㅓ아i 것은 ㅈㅓ아i 당연지사다. ㅈㅓ아i 심지어 ㅈㅓ아i 가족 ㅈㅓ아i 구성원들 ㅈㅓ아i 안에서도 ㅈㅓ아i 각자가 ㅈㅓ아i 적정하다고 ㅈㅓ아i 느끼는 ㅈㅓ아i 공간이나 ㅈㅓ아i 경제적 ㅈㅓ아i 관념은 ㅈㅓ아i 다를 ㅈㅓ아i 수밖에 ㅈㅓ아i 없다. ㅈㅓ아i 다만 ㅈㅓ아i 각자의 ㅈㅓ아i 경제적인 ㅈㅓ아i 규모에 ㅈㅓ아i 맞는 ㅈㅓ아i 크기와 ㅈㅓ아i 비용으로 ㅈㅓ아i 집을 ㅈㅓ아i 어떻게 ㅈㅓ아i 소유할 ㅈㅓ아i 것인지에 ㅈㅓ아i 대한 ㅈㅓ아i 방식을 ㅈㅓ아i 고민하긴 ㅈㅓ아i 보단 ㅈㅓ아i 오히려 ㅈㅓ아i 높은 ㅈㅓ아i 이자율의 ㅈㅓ아i 대출이자를 ㅈㅓ아i 갚더라도 ㅈㅓ아i 남들과 ㅈㅓ아i 비교 ㅈㅓ아i 당하고 ㅈㅓ아i 싶지 ㅈㅓ아i 않은 ㅈㅓ아i 마음에 ㅈㅓ아i 우선 ㅈㅓ아i 크기를 ㅈㅓ아i 늘려놓고 ㅈㅓ아i 시작하는 ㅈㅓ아i 이들이 ㅈㅓ아i 대부분이라는 ㅈㅓ아i 것이다. ㅈㅓ아i 그래서 ㅈㅓ아i 우리들은 ㅈㅓ아i 집을 ㅈㅓ아i 소유하기 ㅈㅓ아i 위한 ㅈㅓ아i 방식에 ㅈㅓ아i 어떤 ㅈㅓ아i 의심 ㅈㅓ아i 없이 ㅈㅓ아i 획일적인 ㅈㅓ아i 평수에 ㅈㅓ아i 심지어 ㅈㅓ아i ㅈㅓ아i 개수 ㅈㅓ아i 까지 ㅈㅓ아i 똑같은 ㅈㅓ아i 복제공간 ㅈㅓ아i 안에서 ㅈㅓ아i 우리만의 ㅈㅓ아i 라이프스타일은 ㅈㅓ아i 외면당한 ㅈㅓ아i ㅈㅓ아i 깊이 ㅈㅓ아i 병들어 ㅈㅓ아i 오고 ㅈㅓ아i 있었다.

ㅈㅓ아i 병을 ㅈㅓ아i 고치기 ㅈㅓ아i 위해선 ㅈㅓ아i 무엇보다 ㅈㅓ아i 자신의 ㅈㅓ아i 몸에 ㅈㅓ아i 맞는 ㅈㅓ아i 옷을 ㅈㅓ아i 고르는 ㅈㅓ아i ㅈㅓ아i 진정한 ㅈㅓ아i 커스터 ㅈㅓ아i 마이즈드 ( Customized )가 ㅈㅓ아i 필요한 ㅈㅓ아i 세상이며 ㅈㅓ아i ㅈㅓ아i 또한 ㅈㅓ아i 크게 ㅈㅓ아i 다르지 ㅈㅓ아i 않다. ㅈㅓ아i 그간 ㅈㅓ아i 다양한 ㅈㅓ아i 옷을 ㅈㅓ아i 만들긴 ㅈㅓ아i 했어도 ㅈㅓ아i 화려한 ㅈㅓ아i 외양만을 ㅈㅓ아i 갖춘 ㅈㅓ아i 옷이나 ㅈㅓ아i ㅈㅓ아i 만들었어도 ㅈㅓ아i 왠지 ‘입는 ㅈㅓ아i 자’를 ㅈㅓ아i 위한 ㅈㅓ아i 옷이 ㅈㅓ아i 아닌 ‘만드는 ㅈㅓ아i 자’를 ㅈㅓ아i 위한 ㅈㅓ아i 옷으로 ㅈㅓ아i 인해 ㅈㅓ아i 많은 ㅈㅓ아i 불편함을 ㅈㅓ아i 우린 ㅈㅓ아i 경험한 ㅈㅓ아i ㅈㅓ아i 있다. ㅈㅓ아i 또한 ㅈㅓ아i 우리 ㅈㅓ아i 몸에 ㅈㅓ아i 맞는 ㅈㅓ아i 옷을 ㅈㅓ아i 찾는 ㅈㅓ아i 것만큼 ㅈㅓ아i 중요한 ㅈㅓ아i 것은 ㅈㅓ아i 옷을 ㅈㅓ아i ㅈㅓ아i 입는 ㅈㅓ아i 방법, ㅓ하마ㅐ ㅓ하마ㅐ 집을 ㅓ하마ㅐ 소유하는 ㅓ하마ㅐ 방법론이다. ㅓ하마ㅐ 오래 ㅓ하마ㅐ ㅓ하마ㅐ 경제학자 ㅓ하마ㅐ 엥겔스는 ㅓ하마ㅐ 돈을 ㅓ하마ㅐ 만들어 ㅓ하마ㅐ 내지 ㅓ하마ㅐ 않는 ㅓ하마ㅐ 주택을 ㅓ하마ㅐ 소유하는 ㅓ하마ㅐ 것은 ㅓ하마ㅐ 노동자에서 ㅓ하마ㅐ 농노 ㅓ하마ㅐ 이하의 ㅓ하마ㅐ 지위로 ㅓ하마ㅐ 전락시킬 ㅓ하마ㅐ 것이라고 ㅓ하마ㅐ 이야기한 ㅓ하마ㅐ ㅓ하마ㅐ 있다. ㅓ하마ㅐ 과거엔 ㅓ하마ㅐ 주택을 ㅓ하마ㅐ 소유하기 ㅓ하마ㅐ 보단 ㅓ하마ㅐ 조상으로부터 ㅓ하마ㅐ 물려받거나 ㅓ하마ㅐ 임대비를 ㅓ하마ㅐ 지불하며 ㅓ하마ㅐ 사는 ㅓ하마ㅐ 것을 ㅓ하마ㅐ 당연시 ㅓ하마ㅐ 받아 ㅓ하마ㅐ 들였다. ㅓ하마ㅐ 그러나 20세기에 ㅓ하마ㅐ 들어와 ㅓ하마ㅐ 미국은 1937년 ㅓ하마ㅐ 연방 ㅓ하마ㅐ 주택 ㅓ하마ㅐ 국이 ㅓ하마ㅐ 설립되면서 1차 ㅓ하마ㅐ 세계대전 ㅓ하마ㅐ 이후 ㅓ하마ㅐ 발생한 ㅓ하마ㅐ 주택난 ㅓ하마ㅐ 해소와 ㅓ하마ㅐ ㅓ하마ㅐ 공항에 ㅓ하마ㅐ 따른 ㅓ하마ㅐ 경제적 ㅓ하마ㅐ 재해를 ㅓ하마ㅐ 벗어나기 ㅓ하마ㅐ 위해 ‘주택 ㅓ하마ㅐ 론( loan )시스템’ ㅓ하마ㅐ 제도가 ㅓ하마ㅐ 만들어지면서 ㅓ하마ㅐ 누구나 ㅓ하마ㅐ 주택을 ㅓ하마ㅐ 소유할 ㅓ하마ㅐ ㅓ하마ㅐ 있게 ㅓ하마ㅐ 되었다. ㅓ하마ㅐ 저소득층을 ㅓ하마ㅐ 위한 ㅓ하마ㅐ 낮은 ㅓ하마ㅐ 금리의 ㅓ하마ㅐ 대출을 ㅓ하마ㅐ 통해 ㅓ하마ㅐ 평생 ㅓ하마ㅐ 은행 ㅓ하마ㅐ 빚을 ㅓ하마ㅐ 갚아야 ㅓ하마ㅐ 하는 ㅓ하마ㅐ 이러한 ‘소유방식’은 ㅓ하마ㅐ 앞서 ㅓ하마ㅐ 엥겔스의 ㅓ하마ㅐ 언급처럼 ㅓ하마ㅐ 빚을 ㅓ하마ㅐ 갚기 ㅓ하마ㅐ 위해 ㅓ하마ㅐ 평생 ㅓ하마ㅐ 일을 ㅓ하마ㅐ 해야만 ㅓ하마ㅐ 하는 ㅓ하마ㅐ 현대의 ㅓ하마ㅐ 농노로서 ㅓ하마ㅐ 벗어날 ㅓ하마ㅐ ㅓ하마ㅐ 없는 ㅓ하마ㅐ 것이 ㅓ하마ㅐ 여전히 ㅓ하마ㅐ 우리에게 ㅓ하마ㅐ 주어진 ㅓ하마ㅐ 현실이다. ㅓ하마ㅐ ㅓ하마ㅐ 경제상황 ㅓ하마ㅐ 아래의 ㅓ하마ㅐ 우리의 ㅓ하마ㅐ 주거시장을 ㅓ하마ㅐ 고려해 ㅓ하마ㅐ 보았을 ㅓ하마ㅐ ㅓ하마ㅐ 우리는 ㅓ하마ㅐ 정부에서 ㅓ하마ㅐ 주도하는 ㅓ하마ㅐ 개발환경에서 ㅓ하마ㅐ 대형 ㅓ하마ㅐ 건설사가 ㅓ하마ㅐ 분양하는 ㅓ하마ㅐ 아파트에 ㅓ하마ㅐ 여전히 ㅓ하마ㅐ 은행의 ㅓ하마ㅐ 장기 ㅓ하마ㅐ 대출을 ㅓ하마ㅐ 의존하여 ㅓ하마ㅐ 집을 ㅓ하마ㅐ 소유하는 ㅓ하마ㅐ 방식을 ㅓ하마ㅐ 지속해 ㅓ하마ㅐ 오고 ㅓ하마ㅐ 있다. ㅓ하마ㅐ 이러한 ㅓ하마ㅐ 우리의 ㅓ하마ㅐ 주거환경에서 ㅓ하마ㅐ 나는 ㅓ하마ㅐ 서두에 ㅓ하마ㅐ 언급한 ㅓ하마ㅐ 그 ‘최소’라는 ㅓ하마ㅐ 가치를 ㅓ하마ㅐ 통해 ㅓ하마ㅐ 최소한 ㅓ하마ㅐ 각자의 ㅓ하마ㅐ 경제규모에 ㅓ하마ㅐ 따른 ㅓ하마ㅐ 삶의 ㅓ하마ㅐ 방식에 ㅓ하마ㅐ 맞는 ㅓ하마ㅐ 적정 ㅓ하마ㅐ 공간이란 ㅓ하마ㅐ 것이 ㅓ하마ㅐ 어느 ㅓ하마ㅐ 정도인지 ㅓ하마ㅐ 자율적 ㅓ하마ㅐ 선택이 ㅓ하마ㅐ 요구되며 ㅓ하마ㅐ 라이프스타일 ( lifestyle )에 ㅓ하마ㅐ 맞게 ㅓ하마ㅐ 가변화될 ㅓ하마ㅐ 집의 ㅓ하마ㅐ 유형이 ㅓ하마ㅐ 어떤 ㅓ하마ㅐ 것인지에 ㅓ하마ㅐ 대한 ㅓ하마ㅐ 진지한 ㅓ하마ㅐ 고민을 ㅓ하마ㅐ 바탕으로 ㅓ하마ㅐ 건축가와 ㅓ하마ㅐ 대중 ㅓ하마ㅐ 모두가 ㅓ하마ㅐ 함께 ㅓ하마ㅐ 찾아가야 ㅓ하마ㅐ ㅓ하마ㅐ 때라 ㅓ하마ㅐ 생각한다. ㅓ하마ㅐ ㅓ하마ㅐ 고민의 ㅓ하마ㅐ 출발은 ㅓ하마ㅐ 다름 ㅓ하마ㅐ 아닌 ㅓ하마ㅐ 일상 ㅓ하마ㅐ ㅓ하마ㅐ 작은 ㅓ하마ㅐ 가치를 ㅓ하마ㅐ 들여다보는 ㅓ하마ㅐ 것으로부터 ㅓ하마ㅐ 시작하여 ㅓ하마ㅐ 우리에게 ㅓ하마ㅐ 적합한 ‘생활공간’에 ㅓ하마ㅐ 대한 ㅓ하마ㅐ 새로운 ㅓ하마ㅐ 정의가 ㅓ하마ㅐ 필요하며 ㅓ하마ㅐ 기존 ‘소유방식’의 ㅓ하마ㅐ 고정관념을 ㅓ하마ㅐ 탈피하여 ㅓ하마ㅐ 대지와 ㅓ하마ㅐ 주택을 ㅓ하마ㅐ 소유하는 ㅓ하마ㅐ 개념에서 ㅓ하마ㅐ 공유의 ㅓ하마ㅐ 개념으로 ㅓ하마ㅐ 공간의 ㅓ하마ㅐ 점유에서 ㅓ하마ㅐ 시간의 ㅓ하마ㅐ 점유로 ㅓ하마ㅐ 바뀌어야 ㅓ하마ㅐ ㅓ하마ㅐ ㅓ하마ㅐ 시대에 ㅓ하마ㅐ 우리에게 ㅓ하마ㅐ 맞는 ㅓ하마ㅐ 다양한 ㅓ하마ㅐ 집의 ㅓ하마ㅐ 이미지를 ㅓ하마ㅐ 갖게 ㅓ하마ㅐ 하는 ㅓ하마ㅐ 것이 ㅓ하마ㅐ 바로 ㅓ하마ㅐ 최소의 ㅓ하마ㅐ 집을 ㅓ하마ㅐ 통해 ㅓ하마ㅐ 이야기 ㅓ하마ㅐ 하고 ㅓ하마ㅐ 싶은 ㅓ하마ㅐ 궁극적인 ㅓ하마ㅐ 가치인 ㅓ하마ㅐ 셈이다. ㅓ하마ㅐ 글: ㅓ하마ㅐ 정영한


최소의 ㅓ하마ㅐ

'최소의 ㅓ하마ㅐ 집'은 ㅓ하마ㅐ 건축가 ㅓ하마ㅐ 정영한이 ㅓ하마ㅐ 기획한 ㅓ하마ㅐ 장기 ㅓ하마ㅐ 전시 ㅓ하마ㅐ 프로젝트이다. 2013년 10월 ㅓ하마ㅐ 인사동 ㅓ하마ㅐ 에서 ㅓ하마ㅐ ㅓ하마ㅐ 전시를 ㅓ하마ㅐ 시작으로, rny1 매회 3인의 rny1 건축가를 rny1 초청하여 10회 rny1 전시를 rny1 목표로 rny1 한다. rny1 rny1 전시는 ‘최소’의 rny1 사전적 rny1 의미를 rny1 떠나 rny1 참여 rny1 건축가들의 rny1 다양한 rny1 시선을 rny1 바탕으로 rny1 최소의 rny1 정의와 rny1 rny1 정의에 rny1 따른 rny1 새로운 rny1 주거 rny1 대안 rny1 모델을 rny1 대중들에게 rny1 제시하는 rny1 전시이다. rny1 건축계 rny1 내부를 rny1 정조준하기 rny1 보다, g65하 대중들의 g65하 주거에 g65하 대한 g65하 인식 g65하 변화를 g65하 위해 g65하 거주의 g65하 근본적 g65하 질문과 g65하 g65하 해답을 g65하 찾아가는 g65하 의미있는 g65하 전시이다.


전시 g65하 연계 g65하 공개포럼

전시 g65하 참여건축가 g65하 김진휴,남호진 히차57 건축가(KIMNAM ARCHITECTURE), s거d9 강소진, wkrㅓ 김사라 wkrㅓ 건축가(DIAGONAL THOUGHTS), ez3d 이기철 ez3d 건축가(ARCHITECT K)과 ez3d 최소의 ez3d 집에 ez3d 대한 ez3d 생각들을 ez3d 공유합니다.
이번 ez3d 공개 ez3d 포럼에는 ez3d 김인성 ez3d 교수님(영남대 ez3d 가족주거학 ez3d 교수), vty가 김재관 vty가 건축가(무회건축연구소)와 vty가 최소의 vty가 집 1회-8회 vty가 참여건축가들이 vty가 패널로 vty가 참석하여 vty가 전시주제와 vty가 관련한 vty가 다양한 vty가 이야기를 vty가 나눌 vty가 예정입니다.
별도의 vty가 신청없이 vty가 자유롭게 vty가 오갈수 vty가 있는 vty가 포럼이오니, iwb거 대중분들과 iwb거 관계 iwb거 종사자분들의 iwb거 많은 iwb거 참여와 iwb거 관심 iwb거 부탁드리겠습니다.
장소: iwb거 이건하우스, ㅈ차rx 마포구 ㅈ차rx 서교동 445-1
시간: 2019년 10월 4일 ㅈ차rx 금요일 ㅈ차rx 오후 7시
진행: ㅈ차rx 정영한(정영한 ㅈ차rx 아키텍츠 ㅈ차rx 소장)
참여자:김진휴,남호진 으vcq 건축가(KIMNAM ARCHITECTURE), 0쟏k6 강소진, kㅓ히ㄴ 김사라 kㅓ히ㄴ 건축가(DIAGONAL THOUGHTS), o다7t 이기철 o다7t 건축가(ARCHITECT K), hㅐm라 김인성 hㅐm라 교수(영남대 hㅐm라 가족주거학 hㅐm라 교수), ㅓ으5b 김재관 ㅓ으5b 건축가(무회건축연구소), 다pz3 최소의 다pz3 집 1회-8회 다pz3 참여건축가


참여건축가: Diagonal Thoughts, 마사i타 건축사사무소 마사i타 김남, Architect-K
기획: wcㅐ바 정영한 wcㅐ바 아키텍츠

출처: wcㅐ바 온수공간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그림, qj다v 그리다

April 28, 2020 ~ Nov. 29,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