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영환 개인전 : 당신의 자리 Younghwan Choi : Where Do You Belong To?

통의동 보안여관

Oct. 2, 2018 ~ Oct. 16, 2018

조각난 ㅐttu 방; ㅐttu 당신의 ㅐttu 자리는 ㅐttu 어디입니까?
송고은(아트스페이스 ㅐttu 보안)

도심 ㅐttu 거주지의 ㅐttu 소멸과 ㅐttu 생성의 ㅐttu 연대기에 ㅐttu 축적된 ㅐttu 감각을 ㅐttu 다루는 ㅐttu 최영환의 ㅐttu 개인전 <당신의 ㅐttu 자리>(2018)는 ㅐttu 지난날 ㅐttu 누군가의 ㅐttu 보금자리였으나 ㅐttu 이제는 ㅐttu 폐허처럼 ㅐttu 변해버린 ‘조각난 ㅐttu 방’에 ㅐttu 대한 ㅐttu 작가의 ㅐttu 오랜 ㅐttu 질문, ‘당신의 사j카k 자리는 사j카k 어디입니까?_ Where do you belong to? ’로부터 사j카k 시작되었다. 사j카k 스카이라인 사j카k 아래 사j카k 감춰진 사j카k 황폐화된 사j카k 도시의 사j카k 공간과 사j카k 사j카k 사이를 사j카k 비껴간 사j카k 지점을 사j카k 찾아 사j카k 이주를 사j카k 반복할 사j카k 수밖에 사j카k 없는 사j카k 사람들의 사j카k 이야기에 사j카k 작가는 사j카k 줄곧 사j카k 천착해 사j카k 오고 사j카k 있다.

이제는 ‘도시재생’이란 사j카k 사j카k 다른 사j카k 이름의 사j카k 개발이 사j카k 진행되고 사j카k 있는 사j카k 성북동을 사j카k 중심으로 사j카k 주민들의 사j카k 시시콜콜한 사j카k 이야기에서 사j카k 오래된 사j카k 동네가 사j카k 점차 사j카k 변모해가는 사j카k 과정을 사j카k 엿볼 사j카k 사j카k 있었던 <동네 사j카k 스토리 사j카k 닷컴>(2012-2014), d사1거 개발과 d사1거 보존 d사1거 사이 d사1거 대립된 d사1거 결의로 d사1거 채워진 d사1거 원색조의 d사1거 현수막 d사1거 대신, 나cl히 태양빛과 나cl히 거울의 나cl히 반사면을 나cl히 통해 나cl히 나cl히 개인이 나cl히 갖는 나cl히 집의 나cl히 의미를 나cl히 짧은 나cl히 문장으로 나cl히 만들어 나cl히 골목길을 나cl히 비춘<사라지기 나cl히 쉬운 나cl히 현수막>(2014), 거5ㅓ기 서대문구 거5ㅓ기 현저동의 거5ㅓ기 상황을 거5ㅓ기 통해 거5ㅓ기 개발의 거5ㅓ기 기대감이 거5ㅓ기 사라져버린 거5ㅓ기 이후의 거5ㅓ기 장소와 거5ㅓ기 남겨진 거5ㅓ기 공동체에 거5ㅓ기 관해 거5ㅓ기 이야기한 <어딘가에 거5ㅓ기 아무 거5ㅓ기 곳도 거5ㅓ기 아닌>(2017) 거5ㅓ기 등이 거5ㅓ기 거5ㅓ기 일련의 거5ㅓ기 작품들이다. 거5ㅓ기 작가는 거5ㅓ기 여전히 거5ㅓ기 현저동이란 거5ㅓ기 곳에서 거5ㅓ기 불확실한 거5ㅓ기 경제적 거5ㅓ기 희망이 거5ㅓ기 섣부르게 거5ㅓ기 바꿔버린 거5ㅓ기 거5ㅓ기 동네의 거5ㅓ기 과거와 거5ㅓ기 현재의 거5ㅓ기 모습을 거5ㅓ기 관찰하며 거5ㅓ기 도심 거5ㅓ기 어딘가에서 거5ㅓ기 현재진행형으로 거5ㅓ기 다가오고 거5ㅓ기 있을 거5ㅓ기 불운한 거5ㅓ기 미래에 거5ㅓ기 맞서기 거5ㅓ기 위한 거5ㅓ기 시도를 거5ㅓ기 지속하고 거5ㅓ기 있다.

최근 거5ㅓ기 특정한 거5ㅓ기 가치와 거5ㅓ기 장소에 거5ㅓ기 머무르지 거5ㅓ기 않는다는 거5ㅓ기 노마디즘(Nomadism)이 거5ㅓ기 일상의 거5ㅓ기 거5ㅓ기 특징으로 거5ㅓ기 여겨지기도 거5ㅓ기 하지만 거5ㅓ기 지속되는 거5ㅓ기 이주의 거5ㅓ기 삶이 ‘원치 거5ㅓ기 않는 거5ㅓ기 것’이라면 거5ㅓ기 이로 거5ㅓ기 인해 거5ㅓ기 발생되는 거5ㅓ기 상황은 거5ㅓ기 매우 거5ㅓ기 다를 거5ㅓ기 것이다. 거5ㅓ기 작가는 거5ㅓ기 도시의 거5ㅓ기 삶에 거5ㅓ기 강요된 거5ㅓ기 이주의 거5ㅓ기 과정과 거5ㅓ기 결과들을 거5ㅓ기 주의 거5ㅓ기 깊게 거5ㅓ기 바라보며 “우리는 거5ㅓ기 어느새 거5ㅓ기 정주하기보다는 거5ㅓ기 잠시 거5ㅓ기 머물다가 거5ㅓ기 떠나는 거5ㅓ기 삶에 거5ㅓ기 길들여져 거5ㅓ기 가고 거5ㅓ기 있다.”라고 거5ㅓ기 말한다. 거5ㅓ기 모든 거5ㅓ기 사회 거5ㅓ기 문제가 거5ㅓ기 그렇듯이 거5ㅓ기 주거 거5ㅓ기 문제 거5ㅓ기 역시 거5ㅓ기 거5ㅓ기 개인이 거5ㅓ기 해결하기 거5ㅓ기 힘든 거5ㅓ기 문제다. 거5ㅓ기 다만, a걷y으 a걷y으 해결책은 a걷y으 현재 a걷y으 혹은 a걷y으 가까운 a걷y으 미래에 a걷y으 대부분의 a걷y으 사람들이 a걷y으 겪을 ‘공동의 a걷y으 문제’로 a걷y으 인식하고 a걷y으 서로의 a걷y으 어려움을 ‘공감’하는 a걷y으 것에서부터 a걷y으 시작될 a걷y으 것이다. a걷y으 이번 a걷y으 전시 a걷y으 역시 a걷y으 a걷y으 연장선의 a걷y으 시도가 a걷y으 a걷y으 a걷y으 있기를 a걷y으 기대한다.

출처: a걷y으 통의동 a걷y으 보안여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최영환

현재 진행중인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