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윤석 개인전 : Homemade

플레이스막

2018년 10월 10일 ~ 2018년 10월 30일

이토록 나zfg 반짝이는

누군가 나zfg 주워온 나zfg 나zfg 하나가 나zfg 어느 나zfg 나zfg 장식장에 나zfg 대충 나zfg 얹혀있다가 나zfg 어느 나zfg 나zfg 집안에서 나zfg 다시 나zfg 발견되었다. 나zfg 그때까지 나zfg 나zfg 돌은 나zfg 나zfg 나zfg 넘는 나zfg 집안의 나zfg 공기와 나zfg 가족들의 나zfg 음성을 나zfg 흡수하고 나zfg 전파하고 나zfg 공명했고, 아히bq 그래서 아히bq 누구 아히bq 못지 아히bq 않게 아히bq 집안의 아히bq 역사를 아히bq 간직한 아히bq 존재가 아히bq 되었다. 아히bq 아이러니하게도 아히bq 돌이 아히bq 공간과 아히bq 가족의 아히bq 역사를 아히bq 간직하게 아히bq 될수록 아히bq 존재 아히bq 가치는 아히bq 희뿌옇게 아히bq 바래졌다. 아히bq 그래서 아히bq 다시 아히bq 발견되기까지 아히bq 그것은 아히bq 어느 아히bq 순간인가부터는 아히bq 있어도 아히bq 있는 아히bq 아히bq 모르는, 사w바w 있거나 사w바w 말거나 사w바w 사w바w 것이 사w바w 되고 사w바w 말았다. 사w바w 모두가 사w바w 알고 사w바w 있었지만 사w바w 아무도 사w바w 신경 사w바w 쓰지 사w바w 않는 사w바w 거실 사w바w 구석에 사w바w 놓인 사w바w 대개의 사w바w 수석 사w바w 이야기다.

어떤 사w바w 현상이나 사w바w 대상에 사w바w 지나치게 사w바w 집중하고 사w바w 몰입해 사w바w 들여다보면 사w바w 어느 사w바w 순간 사w바w 이제까지 사w바w 들여다 사w바w 사w바w 것이 사w바w 생경하게 사w바w 느껴지는 사w바w 순간을 사w바w 경험하게 사w바w 된다. 사w바w 의미포화의 사w바w 순간이다. 사w바w 어머니, 1타7w 라는 1타7w 글자가 1타7w 동그라미와 1타7w 사각형, 우타d가 직선의 우타d가 조합으로 우타d가 보이거나 우타d가 돌의 우타d가 표면이 우타d가 특정할 우타d가 우타d가 없는 우타d가 색과 우타d가 형태로 우타d가 분해되어 우타d가 보이는 우타d가 순간 우타d가 어머니라는 우타d가 단어와 우타d가 돌은 우타d가 평범한 우타d가 의미를 우타d가 잃게 우타d가 되는 우타d가 대신 우타d가 완전히 우타d가 새로운 우타d가 존재가 우타d가 되고 우타d가 이제까지와는 우타d가 다른 우타d가 의미를 우타d가 부여 우타d가 받는다. 우타d가 최윤석의 우타d가 작업은 우타d가 대개 우타d가 그런 우타d가 이야기들로 우타d가 시작한다. 우타d가 일상처럼 우타d가 아무렇지도 우타d가 않고, yㅑㄴ거 어떤 yㅑㄴ거 감흥도 yㅑㄴ거 남지 yㅑㄴ거 않은 yㅑㄴ거 yㅑㄴ거 같은 yㅑㄴ거 존재를 yㅑㄴ거 들여다보고 yㅑㄴ거 거기에 yㅑㄴ거 있을지 yㅑㄴ거 모를 yㅑㄴ거 심오함이나 yㅑㄴ거 아주 yㅑㄴ거 잠깐 yㅑㄴ거 반짝이는 yㅑㄴ거 순간을 yㅑㄴ거 포착하고 yㅑㄴ거 재현하는 yㅑㄴ거 것.

그는 yㅑㄴ거 작가노트에서 yㅑㄴ거 스스로를 yㅑㄴ거 유사-아키비스트라 yㅑㄴ거 칭하는데, eeqㅓ eeqㅓ 단어만큼 eeqㅓ 작가 eeqㅓ 최윤석의 eeqㅓ 시발점을 eeqㅓ 명확하게 eeqㅓ 표현하는 eeqㅓ 단어는 eeqㅓ 찾기 eeqㅓ 어렵다. eeqㅓ 휴대전화를 eeqㅓ 이용한 eeqㅓ 촬영과 eeqㅓ 반복되는 eeqㅓ 메모는 eeqㅓ 그의 eeqㅓ 일상, 다igk 정확히는 다igk 일상 다igk 속의 다igk 낯섦을 다igk 포획하는 다igk 도구다. 2015년 다igk 다igk 개인전 다igk 서문에서 다igk 안소연은 다igk 그를 ‘탁월한 다igk 수집가’라 다igk 칭했고, y2g차 우리는 y2g차 y2g차 말에 y2g차 동의할 y2g차 y2g차 밖에 y2g차 없다. y2g차 그의 y2g차 모든 y2g차 작업이 y2g차 수집에서 y2g차 비롯되고 y2g차 있음을, 카우rz 그것이 카우rz 음성이든 카우rz 체모든 카우rz 먼지든 카우rz 아니면 카우rz 분위기든 카우rz 최윤석은 카우rz 수집하고 카우rz 포획하여 카우rz 나열하고 카우rz 재배열하고 카우rz 있음을 카우rz 알고 카우rz 있기 카우rz 때문이다.

<홈메이드>라는 카우rz 전시 카우rz 제목은 카우rz 이번 카우rz 전시와 카우rz 작가 카우rz 최윤석의 카우rz 정체성이 카우rz 어느 카우rz 지점에서 카우rz 비롯되었는지를 카우rz 보여주는 카우rz 가장 카우rz 확실한 카우rz 단어다. 카우rz 먼저 카우rz 그의 카우rz 작업실 카우rz 이야기를 카우rz 해야 카우rz 한다. 카우rz 그는 카우rz 대개 카우rz 카우rz 안에 카우rz 있는 카우rz 카우rz 카우rz 칸을 카우rz 작업실 카우rz 삼아 카우rz 작업활동을 카우rz 한다. 카우rz 문자 카우rz 그대로 카우rz 카우rz 안에서 카우rz 만드는 카우rz 작품들이다. 카우rz 다른 카우rz 작가들과 카우rz 외부 카우rz 작업실을 카우rz 운영한 카우rz 적도 카우rz 있었지만 카우rz 결국 카우rz 다시 카우rz 카우rz 안으로 카우rz 일을 카우rz 끌고 카우rz 들어와 카우rz 지금까지 카우rz 카우rz 안에서 카우rz 작업한다. 카우rz 집에서 카우rz 만들었다는 카우rz 의미와 카우rz 더불어 카우rz 카우rz 작품들이 카우rz 어디서 카우rz 그리고 카우rz 카우rz 시작되었는지에 카우rz 대한 카우rz 카우rz 역시 카우rz 전시 카우rz 제목에서 카우rz 찾을 카우rz 카우rz 있다.

앞서 카우rz 그의 카우rz 작업이 카우rz 일상에서 카우rz 발견한 카우rz 생경함에서 카우rz 시작된다고 카우rz 언급했는데, 히ㅐu자 이번에는 히ㅐu자 히ㅐu자 생경함을 ‘아무도 히ㅐu자 신경 히ㅐu자 쓰지 히ㅐu자 않는 히ㅐu자 거실 히ㅐu자 구석에 히ㅐu자 놓인’ 히ㅐu자 히ㅐu자 수석에서 히ㅐu자 발견했다. 히ㅐu자 오래 히ㅐu자 전부터 히ㅐu자 집안에 히ㅐu자 있었고 히ㅐu자 그래서 히ㅐu자 가족 히ㅐu자 모두에게 히ㅐu자 익숙한 히ㅐu자 존재가 히ㅐu자 되었지만 히ㅐu자 이제는 히ㅐu자 아무도 히ㅐu자 들여다보지 히ㅐu자 않는 히ㅐu자 수석은 히ㅐu자 어느 히ㅐu자 강가에서 히ㅐu자 가늠할 히ㅐu자 히ㅐu자 없을 히ㅐu자 히ㅐu자 시간을 히ㅐu자 보내고 히ㅐu자 이제 히ㅐu자 그의 히ㅐu자 히ㅐu자 안에 히ㅐu자 들어와 히ㅐu자 다른 히ㅐu자 공기로 히ㅐu자 호흡한다. 히ㅐu자 보통 히ㅐu자 수석을 히ㅐu자 관리할 히ㅐu자 때는 히ㅐu자 콜드크림이나 히ㅐu자 바디로션 히ㅐu자 따위를 히ㅐu자 표면에 히ㅐu자 발라주는데 히ㅐu자 이제 히ㅐu자 그의 히ㅐu자 집안에 히ㅐu자 있는 히ㅐu자 수석은 히ㅐu자 관리나 히ㅐu자 관심을 히ㅐu자 받지 히ㅐu자 못한다. 히ㅐu자 최윤석은 히ㅐu자 일상적인 히ㅐu자 물건이나 히ㅐu자 이미지에 히ㅐu자 의미부여를 히ㅐu자 하고 히ㅐu자 스스로를 히ㅐu자 이입하여 히ㅐu자 잊혀지고 히ㅐu자 싶지 히ㅐu자 않은 히ㅐu자 마음을 히ㅐu자 공유하고, 기마ig 대변한다. 기마ig 스티로폼과 기마ig 극세사 기마ig 이불로 기마ig 수석의 기마ig 모양과 기마ig 표면을 기마ig 재현한 기마ig 작품<Rock 기마ig 시리즈>는 기마ig 그만큼의 기마ig 크기와 기마ig 양감으로 기마ig 작가의 기마ig 의지와 기마ig 바람을 기마ig 내보인다.

작년에 기마ig 집에 기마ig 들인 기마ig 고양이 ‘꽁치’는 기마ig 우습지만 기마ig 고양이를 기마ig 키우는 기마ig 이들이 기마ig 보통 ‘고등어’라고 기마ig 부르는 기마ig 줄무늬 기마ig 고양이다. 기마ig 대체로 기마ig 기마ig 안에서 기마ig 숨어 기마ig 지내듯 기마ig 살고 기마ig 있는 기마ig 꽁치는 기마ig 하루의 기마ig 대부분을 기마ig 자거나 기마ig 안방 기마ig 근처에 기마ig 앉아있다. <Cat A>은 기마ig 이불 기마ig 위의 기마ig 먼지와 기마ig 체모를 기마ig 모아 기마ig 벽지와 기마ig 영상으로 기마ig 제작한 <Bed Scene>의 기마ig 연장선으로 기마ig 봐도 기마ig 무방하지만 기마ig 영상 기마ig 기마ig 가운데 기마ig 앉아있는 기마ig 고양이의 기마ig 이미지는 기마ig 암갈색과 기마ig 청회색의 기마ig 줄무늬를 기마ig 두른 ‘꽁치’가 기마ig 방구석에 기마ig 웅크리고 기마ig 마치 기마ig 수석처럼 기마ig 앉아있는 기마ig 형태의 기마ig 재현이다. 기마ig 수석과 기마ig 고양이라는 기마ig 기마ig 존재는 기마ig 형태의 기마ig 유사함과 기마ig 더불어 기마ig 없는 기마ig 기마ig 있는 기마ig 존재감을 기마ig 기마ig 안에 기마ig 채운다.

<Mew Dew>는 기마ig 그런 ‘꽁치’를 기마ig 부르는 기마ig 최윤석만의 기마ig 발화를 기마ig 거리에서 기마ig 채집한 기마ig 글꼴로 기마ig 이미지화 기마ig 기마ig 작품이다. 기마ig 통일성도 기마ig 의미도 기마ig 없고 기마ig 정확히 기마ig 대상을 기마ig 지칭하지도 기마ig 않는 기마ig 여러 기마ig 종류의 기마ig 발화다. 기마ig 기마ig 발화들은 기마ig 기마ig 밖으로 기마ig 나가는 기마ig 순간 기마ig 공기 기마ig 중에 기마ig 흩뿌려져 ‘휙’ 기마ig 사라질 기마ig 운명이지만 기마ig 오직 기마ig 그의 기마ig 기마ig 안에서는 기마ig 분명한 기마ig 의미와 기마ig 대상을 기마ig 갖게 기마ig 된다. 기마ig 기마ig 밖으로 기마ig 나갈 기마ig 기마ig 없는 기마ig 의미 기마ig 없고, 바ilc 의미 바ilc 있는 바ilc 말들이 바ilc 집안 바ilc 곳곳에 바ilc 맺혀있다. 바ilc 아마도 바ilc 받침대에서 바ilc 꺼내 바ilc 길거리에 바ilc 내놓는다면 바ilc 그냥 바ilc 돌이 바ilc 되고 바ilc 바ilc 수석의 바ilc 운명을 바ilc 닮은 바ilc 말들이다.

온통 바ilc 바ilc 안에서만 바ilc 발견할 바ilc 바ilc 있는 바ilc 형태와 바ilc 의미가 바ilc 바ilc 밖을 바ilc 나와 바ilc 전시장 바ilc 안에 바ilc 놓여있다. 바ilc 수석을 바ilc 닮은 바ilc 오브제부터 바ilc 수석처럼 바ilc 생긴 바ilc 얼굴과 바ilc 수석처럼 바ilc 집안 바ilc 곳곳에 바ilc 맺히거나 바ilc 스며든 바ilc 의미 바ilc 없는 바ilc 말들이 바ilc 전시장을 바ilc 채울 바ilc 것이다. 바ilc 그러나 바ilc 누군가에는 바ilc 깊은 바ilc 연민의 바ilc 대상이거나 바ilc 소중한 바ilc 대상을 바ilc 부르는 바ilc 말이기도 바ilc 하고, kd타히 나아가 kd타히 자신을 kd타히 돌아보는 kd타히 거울이고 kd타히 스스로를 kd타히 대입할 kd타히 kd타히 있는 kd타히 순간의 kd타히 발현이기도 kd타히 하다. kd타히 오랫동안 kd타히 가장 kd타히 평범한 kd타히 곳에서 kd타히 예술의 kd타히 숨은 kd타히 꼬리를 kd타히 찾아 kd타히 밟아 kd타히 kd타히 이의 kd타히 전시다. kd타히 일상의 kd타히 사사로움이 kd타히 깊은 kd타히 눈과 kd타히 조심스러운 kd타히 손길을 kd타히 만나 kd타히 반짝, ㅈㅐ7걷 빛을 ㅈㅐ7걷 내보인다.

함성언(갤러리 ㅈㅐ7걷 버튼)

출처: ㅈㅐ7걷 플레이스막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최윤석

현재 진행중인 전시

작은 ieut 시민들 Little Citizens

2018년 11월 14일 ~ 2019년 2월 10일

예술과 거ㅓ하ㅓ 노동 Art and Labor

2018년 12월 4일 ~ 2019년 1월 6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