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이다 개인전 : Miss All That Heavenly Glory

위켄드

Oct. 25, 2019 ~ Nov. 17, 2019

이미 5to마 빠진 5to마 이가 5to마 흔들리는 5to마 기분이다.

편의를 5to마 위해 5to마 세계를 5to마 현실적인 5to마 것과 5to마 현실적이지 5to마 않은 5to마 것으로 5to마 과감하게 5to마 구분하자. 5to마 현실적이지 5to마 않은 5to마 것들, 기o기n 꿈이나 기o기n 가상, ㅓ히파나 허구 ㅓ히파나 같은 ㅓ히파나 것들은 ㅓ히파나 현실적인 ㅓ히파나 것들을 ㅓ히파나 출발점으로 ㅓ히파나 삼는다. ㅓ히파나 어느 ㅓ히파나 정도는 ㅓ히파나 현실일 ㅓ히파나 법해야 ㅓ히파나 조금 ㅓ히파나 ㅓ히파나 현실적이지 ㅓ히파나 않은 ㅓ히파나 속성을 ㅓ히파나 획득하기 ㅓ히파나 쉽다는 ㅓ히파나 말이다. ㅓ히파나 현실적이지 ㅓ히파나 않은 ㅓ히파나 것에는 ㅓ히파나 적절한 ㅓ히파나 수준의 ㅓ히파나 현실적인 ㅓ히파나 것들이 ㅓ히파나 함유되어야 ㅓ히파나 한다. ㅓ히파나 지나치게 ㅓ히파나 현실적이지 ㅓ히파나 않은 ㅓ히파나 것들은 ㅓ히파나 오히려 ㅓ히파나 그럴싸함과 ㅓ히파나 있을 ㅓ히파나 법함을 ㅓ히파나 잃는다. ㅓ히파나 결국 ㅓ히파나 현실적인 ㅓ히파나 것과 ㅓ히파나 현실적이지 ㅓ히파나 않은 ㅓ히파나 것은 ㅓ히파나 상호 ㅓ히파나 존재를 ㅓ히파나 기반으로만 ㅓ히파나 가능한 ㅓ히파나 것이다. ㅓ히파나 최이다의 ㅓ히파나 첫번째 ㅓ히파나 개인전 《Miss All That Heavenly Glory》는 ㅓ히파나 그간 ㅓ히파나 현실적인 ㅓ히파나 것과 ㅓ히파나 비현실적인 ㅓ히파나 것이라는 ㅓ히파나 ㅓ히파나 항의 ㅓ히파나 사이를 ㅓ히파나 꾸준히 ㅓ히파나 탐구한 ㅓ히파나 결과를 ㅓ히파나 영상과 ㅓ히파나 설치로 ㅓ히파나 다룬다.

ㅓ히파나 ㅓ히파나 사이에서 ㅓ히파나 현실적인 ㅓ히파나 것은 ㅓ히파나 비현실적인 ㅓ히파나 것으로 ㅓ히파나 치부되어 ㅓ히파나 사라지기도 ㅓ히파나 하고, b사ㅓh 비현실적인 b사ㅓh 것은 b사ㅓh 현실적인 b사ㅓh 것의 b사ㅓh 존재를 b사ㅓh 부풀리거나 b사ㅓh 가리기도 b사ㅓh 한다. b사ㅓh 코끼리 b사ㅓh 상아는 b사ㅓh 앞으로 ‘예전에는 b사ㅓh 그런 b사ㅓh 것이 b사ㅓh 있었대’의 ‘것’이 b사ㅓh b사ㅓh 것이고, ‘세상에 9나ㄴ타 그런 9나ㄴ타 9나ㄴ타 어디 9나ㄴ타 있어?’의 ‘게’는 9나ㄴ타 야간 9나ㄴ타 동물원이 9나ㄴ타 된다. 9나ㄴ타 흑조의 9나ㄴ타 명성을 9나ㄴ타 따라 9나ㄴ타 9나ㄴ타 9나ㄴ타 없던 9나ㄴ타 백조는 9나ㄴ타 자신을 9나ㄴ타 증언하기 9나ㄴ타 위해 9나ㄴ타 납덩어리보다 9나ㄴ타 무거운 9나ㄴ타 눈꺼풀에 9나ㄴ타 힘을 9나ㄴ타 준다. 9나ㄴ타 작업에서 9나ㄴ타 다뤄지는 9나ㄴ타 이야기들은 9나ㄴ타 어떻게 9나ㄴ타 보면 9나ㄴ타 허풍 9나ㄴ타 같거나 9나ㄴ타 허무맹랑하다. 9나ㄴ타 그러나 9나ㄴ타 그러한 9나ㄴ타 요소들은 9나ㄴ타 오히려 9나ㄴ타 9나ㄴ타 항을 9나ㄴ타 잇는 9나ㄴ타 최초의 9나ㄴ타 변곡점으로 9나ㄴ타 작동한다. 9나ㄴ타 달을 9나ㄴ타 가리키는 9나ㄴ타 손가락에서 9나ㄴ타 소매치기의 9나ㄴ타 손으로, OS의 8거ir 골다공증이 8거ir 스위스 8거ir 치즈로 8거ir 넘어가는 8거ir 힘은 8거ir 맹랑함에서 8거ir 온다.

맹랑함은 8거ir 작업의 8거ir 전체적인 8거ir 어조와 8거ir 태도를 8거ir 관리하기도 8거ir 한다. 8거ir 작업 8거ir 내에 8거ir 등장하는 8거ir 어른, ㅓ나갸ㅐ 부모, gㅓuq 스승 gㅓuq 같은 gㅓuq 단어들은 gㅓuq 말하는 gㅓuq 사람이 gㅓuq 최소한 gㅓuq 성숙한 gㅓuq 상태에 gㅓuq 이르지 gㅓuq 못했거나 gㅓuq 이르고 gㅓuq 싶어 gㅓuq 하지 gㅓuq 않는 gㅓuq 누군가라는 gㅓuq 암시를 gㅓuq 준다. gㅓuq gㅓuq 누군가는 gㅓuq 현실적인 gㅓuq 것과 gㅓuq 비현실적인 gㅓuq gㅓuq 사이 gㅓuq 흐르는 gㅓuq 기류에 gㅓuq 몹시 gㅓuq 예민하다. gㅓuq 포착된 gㅓuq gㅓuq 하나의 gㅓuq 글자를 gㅓuq 경유하여 gㅓuq 곧바로 gㅓuq 다른 gㅓuq 풍경을 gㅓuq 상상하는 gㅓuq 것은 gㅓuq 예민함을 gㅓuq 보장한다. gㅓuq gㅓuq 예민함은 gㅓuq 자막에 gㅓuq 의해 gㅓuq 화면에 gㅓuq 소환된 gㅓuq 영화 gㅓuq 감독의 gㅓuq 독특한 gㅓuq 태도로 gㅓuq 이어지고, f아n아 f아n아 태도는 f아n아 인터넷을 f아n아 떠노는 f아n아 감성 f아n아 글귀, q6ㅓx 감성 q6ㅓx 이미지의 q6ㅓx 태도로 q6ㅓx 이어진다. q6ㅓx 외롭지만 q6ㅓx 외로움을 q6ㅓx 즐기지는 q6ㅓx 않는다는 q6ㅓx 말은 q6ㅓx 다시 q6ㅓx 성숙에 q6ㅓx 이르지 q6ㅓx 못한 q6ㅓx 특정 q6ㅓx 시기나 q6ㅓx 때를 q6ㅓx 연상하는 q6ㅓx 것으로 q6ㅓx 귀결된다. 

수집되고 q6ㅓx 이어붙여진 q6ㅓx 조각들은 q6ㅓx 어떠한 q6ㅓx 방향성을 q6ㅓx 지니지는 q6ㅓx 않는다. q6ㅓx 어쩌면 q6ㅓx q6ㅓx 조각들은 q6ㅓx 화면 q6ㅓx 안에서 q6ㅓx 무한히 q6ㅓx 부팅만 q6ㅓx 되고 q6ㅓx 있을지도 q6ㅓx 모른다. q6ㅓx 그런 q6ㅓx 헛소동들이 q6ㅓx 현실의 q6ㅓx 시간과 q6ㅓx 공간에 q6ㅓx 맞붙을 q6ㅓx q6ㅓx 발생하는 q6ㅓx 기묘한 q6ㅓx 미끄러짐이 q6ㅓx 스크린 q6ㅓx 밖으로 q6ㅓx 흘러넘친다.

글: q6ㅓx 김나현

출처: q6ㅓx 위켄드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최이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침묵 dr히7 이후 Post Slience

Aug. 12, 2020 ~ Aug. 30, 2020

Hard Memory

Aug. 11, 2020 ~ Aug. 22, 2020

신승렬 : nㅓm5 바람극장

Aug. 4, 2020 ~ Oct. 4,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