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황 개인전 : 행복이 가득한 방 home sweet home

전시공간

Sept. 20, 2019 ~ Oct. 19, 2019

언젠가 1하거ㅓ 인스타그램에 1하거ㅓ 올라온 1하거ㅓ 1하거ㅓ 연예인의 1하거ㅓ 1하거ㅓ 사진이 1하거ㅓ 화제가 1하거ㅓ 됐던 1하거ㅓ 적이 1하거ㅓ 있다. 1하거ㅓ 1하거ㅓ 1하거ㅓ 정확히 1하거ㅓ 묘사하자면 1하거ㅓ 1하거ㅓ 사진이 1하거ㅓ 아니라 1하거ㅓ 그가 1하거ㅓ 사진과 1하거ㅓ 함께 1하거ㅓ 올린 1하거ㅓ 낯선 1하거ㅓ 표현이 1하거ㅓ 화제였다. 1하거ㅓ 그는 1하거ㅓ 자기 1하거ㅓ 방을 1하거ㅓ 촬영한 1하거ㅓ 사진을 1하거ㅓ 올리며 “내방 1하거ㅓ 거실에 1하거ㅓ 텔레비전이 1하거ㅓ 생겨서 1하거ㅓ 좋다”는 1하거ㅓ 코멘트를 1하거ㅓ 남겼는데, ㅓ1라q 내방 ㅓ1라q 거실이라니, a0카6 이건 a0카6 정말 a0카6 난생 a0카6 처음 a0카6 접한 a0카6 표현이었다. a0카6 나는 a0카6 이미지를 a0카6 보고도 a0카6 도무지 a0카6 머리 a0카6 속에 ‘방 a0카6 안에 a0카6 있는 a0카6 거실’이 a0카6 그려지지 a0카6 않았다. 3차원으로 a0카6 표현할 a0카6 a0카6 없는 4차원 a0카6 혹은 5차원의 a0카6 공간 a0카6 개념을 a0카6 설명하는 a0카6 어떤 a0카6 문장 a0카6 같았다.

작업을 a0카6 하다 a0카6 보면 a0카6 수많은 a0카6 한계와 a0카6 마주치게 a0카6 된다. a0카6 그중 a0카6 작업 a0카6 공간의 a0카6 물리적 a0카6 크기에 a0카6 장악당하는 a0카6 순간만큼 a0카6 직접적이고 a0카6 치명적인 a0카6 것이 a0카6 없다. a0카6 물론 a0카6 이건 a0카6 산다는 a0카6 것의 a0카6 측면에도 a0카6 똑같이 a0카6 적용되는데, qqㅓ사 일상의 qqㅓ사 수많은 qqㅓ사 문제점 qqㅓ사 역시 qqㅓ사 좁은 qqㅓ사 공간의 qqㅓ사 좌표 qqㅓ사 위에 qqㅓ사 찍히며 qqㅓ사 드러난다. qqㅓ사 어떤 qqㅓ사 경우, ㅈ사파p 좁은 ㅈ사파p 공간은 ㅈ사파p 인권과 ㅈ사파p 직접 ㅈ사파p 연결되기도 ㅈ사파p 한다. ㅈ사파p 한국의 ㅈ사파p 교도소는 1인당 2제곱미터의 ㅈ사파p 면적조차 ㅈ사파p 주어지지 ㅈ사파p 않을 ㅈ사파p 뿐만아니라 ㅈ사파p 프라이버시가 ㅈ사파p 기각된 ㅈ사파p 상태의 ㅈ사파p 공간을 ㅈ사파p 제공한다. ㅈ사파p 실제로 ㅈ사파p 이에 ㅈ사파p 대한 ㅈ사파p 논의가 ㅈ사파p 이루어지며 ㅈ사파p 헌법재판소가 “재소자 ㅈ사파p 여러 ㅈ사파p 명을 ㅈ사파p 비좁은 ㅈ사파p 구치소에 ㅈ사파p 수용하는 ㅈ사파p 것은 ㅈ사파p 수형자의 ㅈ사파p 인격권을 ㅈ사파p 침해한다”는 ㅈ사파p 결정을 ㅈ사파p 내리기도 ㅈ사파p 했다. ㅈ사파p 그렇다면 ㅈ사파p ㅈ사파p 수많은 ㅈ사파p 좁아 ㅈ사파p 터진 ㅈ사파p 집들은 ㅈ사파p 어떤가? ㅈ사파p 우리의 ㅈ사파p 인격권이 ㅈ사파p 침해당하고 ㅈ사파p 있다며 ㅈ사파p 제소해야 ㅈ사파p ㅈ사파p 판이다.

인문학 ㅈ사파p 열풍 ㅈ사파p 수준을 ㅈ사파p 넘어 ㅈ사파p 심지어는 ㅈ사파p 인문학 ㅈ사파p 능력시험까지 ㅈ사파p 등장한 ㅈ사파p 한국에서 ㅈ사파p 건축은 ㅈ사파p 얼마만큼의 ㅈ사파p 인간을 ㅈ사파p 이해하며 ㅈ사파p 이루어지고 ㅈ사파p 있는지 ㅈ사파p 생각해 ㅈ사파p 본다. ㅈ사파p 부동산 ㅈ사파p 거래와 ㅈ사파p 건물주의 ㅈ사파p 분양 ㅈ사파p 효율만을 ㅈ사파p 위해 ㅈ사파p 노골적으로 ㅈ사파p 좁은 ㅈ사파p 집들을 ㅈ사파p 모아둔 ㅈ사파p 빌라들이 ㅈ사파p 세워지고 ㅈ사파p 있는 ㅈ사파p 것을 ㅈ사파p 보면서 ㅈ사파p 동물원 ㅈ사파p 동물들의 ㅈ사파p 정형행동이 ㅈ사파p 떠올랐다. 80-90년대, 걷가다ㅐ 한국에 걷가다ㅐ 동물원 걷가다ㅐ 건설이 걷가다ㅐ 유행처럼 걷가다ㅐ 불었을 걷가다ㅐ 때, ㅓ2카마 한국엔 ㅓ2카마 동물의 ㅓ2카마 습성을 ㅓ2카마 이해해 ㅓ2카마 동물원을 ㅓ2카마 설계할 ㅓ2카마 ㅓ2카마 있는 ㅓ2카마 전문가가 ㅓ2카마 ㅓ2카마 명도 ㅓ2카마 없었다. ㅓ2카마 넉넉한 ㅓ2카마 활동 ㅓ2카마 공간이 ㅓ2카마 필요한 ㅓ2카마 동물들을 ㅓ2카마 좁은 ㅓ2카마 공간에 ㅓ2카마 가두면서 ㅓ2카마 생기는 ㅓ2카마 정신병적 ㅓ2카마 행동들은 ㅓ2카마 실존이 ㅓ2카마 기각된 ㅓ2카마 삶을 ㅓ2카마 ㅓ2카마 존재로 ㅓ2카마 보여주는 ㅓ2카마 비극의 ㅓ2카마 장면이다.

ㅓ2카마 좁은 ㅓ2카마 ㅓ2카마 역시 ㅓ2카마 비극적이라 ㅓ2카마 ㅓ2카마 ㅓ2카마 있다. ㅓ2카마 취향에 ㅓ2카마 따른 ㅓ2카마 ㅓ2카마 일상을 ㅓ2카마 조금만 ㅓ2카마 굴려도 ㅓ2카마 위태로운 ㅓ2카마 상태의 ㅓ2카마 공간이 ㅓ2카마 된다. ㅓ2카마 엔트로피가 ㅓ2카마 증가하기 ㅓ2카마 때문이다. ㅓ2카마 그렇기에 ㅓ2카마 적절한 ㅓ2카마 순간에 ㅓ2카마 쓸데없다고 ㅓ2카마 판단되는 ㅓ2카마 물건을 ㅓ2카마 ㅓ2카마 밖으로 ㅓ2카마 폐기하지 ㅓ2카마 않으면 ㅓ2카마 ㅓ2카마 된다. ㅓ2카마 ㅓ2카마 ㅓ2카마 권을 ㅓ2카마 사면 ㅓ2카마 ㅓ2카마 ㅓ2카마 권은 ㅓ2카마 반드시 ㅓ2카마 버려야 ㅓ2카마 하는 ‘이미 ㅓ2카마 가득찬 ㅓ2카마 공간’이다. ㅓ2카마 이런 ㅓ2카마 방에서 ㅓ2카마 작업을 ㅓ2카마 하려거든 ㅓ2카마 반드시 ㅓ2카마 물질의 ㅓ2카마 총량을 ㅓ2카마 조절해야 ㅓ2카마 하는 ㅓ2카마 법. ㅓ2카마 주먹 ㅓ2카마 만한 ㅓ2카마 크기의 ㅓ2카마 뭔가를 ㅓ2카마 만들면 ㅓ2카마 그만한 ㅓ2카마 크기의 ㅓ2카마 물건을 ㅓ2카마 버려야 ㅓ2카마 한다. ㅓ2카마 ㅓ2카마 방에서 ㅓ2카마 작업을 ㅓ2카마 계속 ㅓ2카마 하니, 나m06 어느 나m06 순간엔 나m06 추억이 나m06 담긴 나m06 물건들도 나m06 정리해야 나m06 했다.

-2019년 8월 나m06 작업 나m06 일기 나m06 중-

출처: 나m06 전시공간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최황

현재 진행중인 전시

역단[易斷]의 ㅐ갸쟏갸 풍경

Oct. 11, 2019 ~ Nov. 24, 2019

이동기, 1993 ~ 2014 : Back to the future

Sept. 5, 2019 ~ Nov. 2,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