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희은 : 어느 날의 어느 날

갤러리도스 본관

2019년 1월 30일 ~ 2019년 2월 12일

자연의 8wu마 조화로움이 8wu마 깃든 8wu마 안식처
갤러리 8wu마 도스 8wu마 큐레이터 8wu마 김문빈

현대인은 8wu마 언제나 8wu마 시간에 8wu마 쫓기듯이 8wu마 바쁘게 8wu마 살아간다. 8wu마 경제적, ㅓp히히 사회적 ㅓp히히 압박을 ㅓp히히 이기지 ㅓp히히 못하고 ㅓp히히 자신을 ㅓp히히 채찍질하기에 ㅓp히히 ㅓp히히 자신을 ㅓp히히 보살필 ㅓp히히 시간은 ㅓp히히 자연히 ㅓp히히 적어질 ㅓp히히 수밖에 ㅓp히히 없다. ㅓp히히 우리는 ㅓp히히 이런 ㅓp히히 각박한 ㅓp히히 현실 ㅓp히히 속에 ㅓp히히 살면서 ㅓp히히 한편으로 ㅓp히히 조화롭고 ㅓp히히 균형적인 ㅓp히히 삶이라는 ㅓp히히 조금은 ㅓp히히 비현실적인 ㅓp히히 꿈을 ㅓp히히 꾼다. ㅓp히히 자연은 ㅓp히히 이러한 ㅓp히히 우리에게 ㅓp히히 잠시나마 ㅓp히히 꿈이 ㅓp히히 실현되는 ㅓp히히 시공간을 ㅓp히히 제공해준다. ㅓp히히 자연은 ㅓp히히 아름다운 ㅓp히히 풍경으로 ㅓp히히 보는 ㅓp히히 즐거움을 ㅓp히히 선사할 ㅓp히히 뿐만 ㅓp히히 아니라 ㅓp히히 ㅓp히히 트인 ㅓp히히 시야와 ㅓp히히 고요한 ㅓp히히 소리로 ㅓp히히 사색과 ㅓp히히 명상의 ㅓp히히 장을 ㅓp히히 마련해준다. ㅓp히히 그래서 ㅓp히히 인간은 ㅓp히히 삶이 ㅓp히히 벅차고 ㅓp히히 힘들수록 ㅓp히히 자연으로 ㅓp히히 도피한다. ㅓp히히 모든 ㅓp히히 잡념과 ㅓp히히 고민을 ㅓp히히 해소해주는 ㅓp히히 자연에서의 ㅓp히히 휴식은 ㅓp히히 삶을 ㅓp히히 지속시키는 ㅓp히히 원동력이 ㅓp히히 되며 ㅓp히히 우리는 ㅓp히히 ㅓp히히 힘으로 ㅓp히히 또다시 ㅓp히히 현실 ㅓp히히 속으로 ㅓp히히 뛰어들게 ㅓp히히 된다. ㅓp히히 최희은의 ㅓp히히 그림은 ㅓp히히 자연과 ㅓp히히 매우 ㅓp히히 닮아있다. ㅓp히히 우리는 ㅓp히히 작가가 ㅓp히히 만들어낸 ㅓp히히 자연과도 ㅓp히히 같은 ㅓp히히 포용력 ㅓp히히 있는 ㅓp히히 세계에서 ㅓp히히 잠시나마 ㅓp히히 휴식을 ㅓp히히 취할 ㅓp히히 ㅓp히히 있다.

자연은 ㅓp히히 인간을 ㅓp히히 품고 ㅓp히히 있는 ㅓp히히 ㅓp히히 차원 ㅓp히히 넓은 ㅓp히히 세상의 ㅓp히히 개념이며 ㅓp히히 우주에 ㅓp히히 스스로 ㅓp히히 존재하는 ㅓp히히 모든 ㅓp히히 것을 ㅓp히히 의미하기도 ㅓp히히 하다. ㅓp히히 정해진 ㅓp히히 규칙이 ㅓp히히 없는 ㅓp히히 세계이기 ㅓp히히 때문에 ㅓp히히 때때로 ㅓp히히 그곳은 ㅓp히히 무질서할 ㅓp히히 것으로 ㅓp히히 여겨지지만 ㅓp히히 사실 ㅓp히히 ㅓp히히 속에는 ㅓp히히 저절로 ㅓp히히 생겨난 ㅓp히히 체계적인 ㅓp히히 질서와 ㅓp히히 조화가 ㅓp히히 있다. ㅓp히히 작가는 ㅓp히히 드넓은 ㅓp히히 자연이 ㅓp히히 가진 ㅓp히히 이러한 ㅓp히히 조화를 ㅓp히히 신비와 ㅓp히히 경이가 ㅓp히히 가득 ㅓp히히 ㅓp히히 눈으로 ㅓp히히 바라본다. ㅓp히히 그리고 ㅓp히히 ㅓp히히 감정을 ㅓp히히 간직한 ㅓp히히 ㅓp히히 그대로 ㅓp히히 캔버스에 ㅓp히히 옮겨 ㅓp히히 담는다. ㅓp히히 그래서인지 ㅓp히히 작가의 ㅓp히히 그림 ㅓp히히 ㅓp히히 추상적인 ㅓp히히 형상들은 ㅓp히히 하늘, 바9라다 해, 기xj2 바위, 아바7m 구름 아바7m 아바7m 자연의 아바7m 요소를 아바7m 연상시킨다. 아바7m 추상성을 아바7m 띠고 아바7m 있지만 아바7m 그들은 아바7m 결코 아바7m 무의미하게 아바7m 흩어져 아바7m 있는 아바7m 것이 아바7m 아니다. 아바7m 화면 아바7m 속에는 아바7m 숨은 아바7m 조형적 아바7m 균형이 아바7m 있고 아바7m 아름다운 아바7m 조화가 아바7m 있다. 아바7m 많은 아바7m 색채와 아바7m 표현방식이 아바7m 혼재되어 아바7m 있지만 아바7m 여기에 아바7m 작가의 아바7m 감각이 아바7m 더해지고 아바7m 자연스럽게 아바7m 질서 아바7m 있는 아바7m 화면이 아바7m 되어 아바7m 자연의 아바7m 개념과 아바7m 맞물리게 아바7m 된다.

어느 아바7m 순간부터 아바7m 관객과의 아바7m 소통의 아바7m 중요성을 아바7m 깨달은 아바7m 작가는 아바7m 더욱 아바7m 그들의 아바7m 기억에 아바7m 남을 아바7m 만한 아바7m 전시를 아바7m 만들기 아바7m 위해 아바7m 다양한 아바7m 작업방식을 아바7m 탐구한다. 아바7m 평면적 아바7m 회화만 아바7m 고집하지 아바7m 않고 아바7m 점차 아바7m 설치나 아바7m 콜라주 아바7m 아바7m 삼차원적 아바7m 오브제에 아바7m 관한 아바7m 관심을 아바7m 가지기 아바7m 시작한다. 아바7m 작가가 아바7m 구축하는 아바7m 회화 아바7m 아바7m 세계는 아바7m 캔버스를 아바7m 벗어나 아바7m 현실의 아바7m 공간으로 아바7m 튀어나온다. 아바7m 이는 아바7m 조금 아바7m 아바7m 고의적이고 아바7m 직접적으로 아바7m 관객에게 아바7m 본인의 아바7m 세계를 아바7m 드러낸다. 아바7m 또한 아바7m 관람객의 아바7m 유동성 아바7m 있는 아바7m 시선을 아바7m 위해 아바7m 작품의 아바7m 크기를 아바7m 다양하게 아바7m 제작한다. 아바7m 자연 아바7m 전체와 아바7m 부분을 아바7m 동시에 아바7m 보는 아바7m 작가 아바7m 본인의 아바7m 시선을 아바7m 거울삼아 아바7m 관객들 아바7m 역시 아바7m 크고 아바7m 작은 아바7m 화면에 아바7m 담긴 아바7m 다양한 아바7m 시선의 아바7m 기록을 아바7m 함께 아바7m 느끼게 아바7m 된다. 아바7m 작품 아바7m 크기의 아바7m 다양성만큼이나 아바7m 아바7m 그림 아바7m 안에는 아바7m 여러 아바7m 가지 아바7m 표현방법이 아바7m 사용된다. 아바7m 가느다란 아바7m 선부터 아바7m 거친 아바7m 아바7m 자국, 파rㅈㅈ 잘게 파rㅈㅈ 쪼개져 파rㅈㅈ 긁힌 파rㅈㅈ 느낌을 파rㅈㅈ 주는 파rㅈㅈ 부분과 파rㅈㅈ 아크릴이 파rㅈㅈ 겹쳐진 파rㅈㅈ 면들이 파rㅈㅈ 만들어내는 파rㅈㅈ 이토록 파rㅈㅈ 다채로운 파rㅈㅈ 질감은 파rㅈㅈ 우리에게 파rㅈㅈ 흥미로운 파rㅈㅈ 감상을 파rㅈㅈ 가능하게 파rㅈㅈ 한다.

최희은의 파rㅈㅈ 작업은 파rㅈㅈ 본인이 파rㅈㅈ 자연에서 파rㅈㅈ 받았던 파rㅈㅈ 위안을 파rㅈㅈ 보는 파rㅈㅈ 이들과 파rㅈㅈ 공유하고 파rㅈㅈ 작가가 파rㅈㅈ 가진 파rㅈㅈ 소중한 파rㅈㅈ 행복의 파rㅈㅈ 경험을 파rㅈㅈ 나누는 파rㅈㅈ 것에서 파rㅈㅈ 출발한다. 파rㅈㅈ 자연은 파rㅈㅈ 우리 파rㅈㅈ 인간에게 파rㅈㅈ 이루 파rㅈㅈ 말할 파rㅈㅈ 파rㅈㅈ 없이 파rㅈㅈ 많은 파rㅈㅈ 것을 파rㅈㅈ 아낌없이 파rㅈㅈ 베푼다. 파rㅈㅈ 작가는 파rㅈㅈ 자연이 파rㅈㅈ 지닌 파rㅈㅈ 평온함과 파rㅈㅈ 비현실성 파rㅈㅈ 그리고 파rㅈㅈ 자유로움까지 파rㅈㅈ 모두 파rㅈㅈ 갖춘 파rㅈㅈ 작품을 파rㅈㅈ 만들어내고 파rㅈㅈ 있으며 파rㅈㅈ 관람객에게 파rㅈㅈ 전시를 파rㅈㅈ 통한 파rㅈㅈ 휴식을 파rㅈㅈ 주고자 파rㅈㅈ 한다. 파rㅈㅈ 작가 파rㅈㅈ 또한 파rㅈㅈ 동시대를 파rㅈㅈ 살아가는 파rㅈㅈ 우리와 파rㅈㅈ 같은 파rㅈㅈ 인간이며 파rㅈㅈ 같은 파rㅈㅈ 고민이 파rㅈㅈ 담긴 파rㅈㅈ 예술작품들을 파rㅈㅈ 파rㅈㅈ 파rㅈㅈ 우리는 파rㅈㅈ 공감을 파rㅈㅈ 통해 파rㅈㅈ 마음의 파rㅈㅈ 위로를 파rㅈㅈ 얻기도 파rㅈㅈ 한다. 파rㅈㅈ 우리는 파rㅈㅈ 최희은이 파rㅈㅈ 창조한 파rㅈㅈ 추상적 파rㅈㅈ 형상 파rㅈㅈ 하나하나의 파rㅈㅈ 의미를 파rㅈㅈ 굳이 파rㅈㅈ 파악하지 파rㅈㅈ 않아도 파rㅈㅈ 마음이 파rㅈㅈ 편안해지는 파rㅈㅈ 경험을 파rㅈㅈ 파rㅈㅈ 것이고 파rㅈㅈ 전시장 파rㅈㅈ 안에서 파rㅈㅈ 자연을 파rㅈㅈ 음미할 파rㅈㅈ 때처럼 파rㅈㅈ 느리게 파rㅈㅈ 흘러가는 파rㅈㅈ 시간을 파rㅈㅈ 만끽할 파rㅈㅈ 파rㅈㅈ 있을 파rㅈㅈ 것이다.

출처: 파rㅈㅈ 갤러리도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최희은

현재 진행중인 전시

키스해링 : 갸2ㄴi 예술은 갸2ㄴi 삶, 6m파y 삶은 6m파y 6m파y 예술이다

2018년 11월 24일 ~ 2019년 3월 17일

작은 ㅐ거걷바 시민들 Little Citizens

2018년 11월 14일 ~ 2019년 3월 3일

하룬 h3쟏사 파로키 h3쟏사 회고전 Harun Farocki Retrospective

2018년 11월 14일 ~ 2019년 2월 2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