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희은 : 어느 날의 어느 날

갤러리도스 본관

Jan. 30, 2019 ~ Feb. 12, 2019

자연의 0c히l 조화로움이 0c히l 깃든 0c히l 안식처
갤러리 0c히l 도스 0c히l 큐레이터 0c히l 김문빈

현대인은 0c히l 언제나 0c히l 시간에 0c히l 쫓기듯이 0c히l 바쁘게 0c히l 살아간다. 0c히l 경제적, 히o거g 사회적 히o거g 압박을 히o거g 이기지 히o거g 못하고 히o거g 자신을 히o거g 채찍질하기에 히o거g 히o거g 자신을 히o거g 보살필 히o거g 시간은 히o거g 자연히 히o거g 적어질 히o거g 수밖에 히o거g 없다. 히o거g 우리는 히o거g 이런 히o거g 각박한 히o거g 현실 히o거g 속에 히o거g 살면서 히o거g 한편으로 히o거g 조화롭고 히o거g 균형적인 히o거g 삶이라는 히o거g 조금은 히o거g 비현실적인 히o거g 꿈을 히o거g 꾼다. 히o거g 자연은 히o거g 이러한 히o거g 우리에게 히o거g 잠시나마 히o거g 꿈이 히o거g 실현되는 히o거g 시공간을 히o거g 제공해준다. 히o거g 자연은 히o거g 아름다운 히o거g 풍경으로 히o거g 보는 히o거g 즐거움을 히o거g 선사할 히o거g 뿐만 히o거g 아니라 히o거g 히o거g 트인 히o거g 시야와 히o거g 고요한 히o거g 소리로 히o거g 사색과 히o거g 명상의 히o거g 장을 히o거g 마련해준다. 히o거g 그래서 히o거g 인간은 히o거g 삶이 히o거g 벅차고 히o거g 힘들수록 히o거g 자연으로 히o거g 도피한다. 히o거g 모든 히o거g 잡념과 히o거g 고민을 히o거g 해소해주는 히o거g 자연에서의 히o거g 휴식은 히o거g 삶을 히o거g 지속시키는 히o거g 원동력이 히o거g 되며 히o거g 우리는 히o거g 히o거g 힘으로 히o거g 또다시 히o거g 현실 히o거g 속으로 히o거g 뛰어들게 히o거g 된다. 히o거g 최희은의 히o거g 그림은 히o거g 자연과 히o거g 매우 히o거g 닮아있다. 히o거g 우리는 히o거g 작가가 히o거g 만들어낸 히o거g 자연과도 히o거g 같은 히o거g 포용력 히o거g 있는 히o거g 세계에서 히o거g 잠시나마 히o거g 휴식을 히o거g 취할 히o거g 히o거g 있다.

자연은 히o거g 인간을 히o거g 품고 히o거g 있는 히o거g 히o거g 차원 히o거g 넓은 히o거g 세상의 히o거g 개념이며 히o거g 우주에 히o거g 스스로 히o거g 존재하는 히o거g 모든 히o거g 것을 히o거g 의미하기도 히o거g 하다. 히o거g 정해진 히o거g 규칙이 히o거g 없는 히o거g 세계이기 히o거g 때문에 히o거g 때때로 히o거g 그곳은 히o거g 무질서할 히o거g 것으로 히o거g 여겨지지만 히o거g 사실 히o거g 히o거g 속에는 히o거g 저절로 히o거g 생겨난 히o거g 체계적인 히o거g 질서와 히o거g 조화가 히o거g 있다. 히o거g 작가는 히o거g 드넓은 히o거g 자연이 히o거g 가진 히o거g 이러한 히o거g 조화를 히o거g 신비와 히o거g 경이가 히o거g 가득 히o거g 히o거g 눈으로 히o거g 바라본다. 히o거g 그리고 히o거g 히o거g 감정을 히o거g 간직한 히o거g 히o거g 그대로 히o거g 캔버스에 히o거g 옮겨 히o거g 담는다. 히o거g 그래서인지 히o거g 작가의 히o거g 그림 히o거g 히o거g 추상적인 히o거g 형상들은 히o거g 하늘, j거다6 해, 나ㅐpb 바위, rㅓㅐ3 구름 rㅓㅐ3 rㅓㅐ3 자연의 rㅓㅐ3 요소를 rㅓㅐ3 연상시킨다. rㅓㅐ3 추상성을 rㅓㅐ3 띠고 rㅓㅐ3 있지만 rㅓㅐ3 그들은 rㅓㅐ3 결코 rㅓㅐ3 무의미하게 rㅓㅐ3 흩어져 rㅓㅐ3 있는 rㅓㅐ3 것이 rㅓㅐ3 아니다. rㅓㅐ3 화면 rㅓㅐ3 속에는 rㅓㅐ3 숨은 rㅓㅐ3 조형적 rㅓㅐ3 균형이 rㅓㅐ3 있고 rㅓㅐ3 아름다운 rㅓㅐ3 조화가 rㅓㅐ3 있다. rㅓㅐ3 많은 rㅓㅐ3 색채와 rㅓㅐ3 표현방식이 rㅓㅐ3 혼재되어 rㅓㅐ3 있지만 rㅓㅐ3 여기에 rㅓㅐ3 작가의 rㅓㅐ3 감각이 rㅓㅐ3 더해지고 rㅓㅐ3 자연스럽게 rㅓㅐ3 질서 rㅓㅐ3 있는 rㅓㅐ3 화면이 rㅓㅐ3 되어 rㅓㅐ3 자연의 rㅓㅐ3 개념과 rㅓㅐ3 맞물리게 rㅓㅐ3 된다.

어느 rㅓㅐ3 순간부터 rㅓㅐ3 관객과의 rㅓㅐ3 소통의 rㅓㅐ3 중요성을 rㅓㅐ3 깨달은 rㅓㅐ3 작가는 rㅓㅐ3 더욱 rㅓㅐ3 그들의 rㅓㅐ3 기억에 rㅓㅐ3 남을 rㅓㅐ3 만한 rㅓㅐ3 전시를 rㅓㅐ3 만들기 rㅓㅐ3 위해 rㅓㅐ3 다양한 rㅓㅐ3 작업방식을 rㅓㅐ3 탐구한다. rㅓㅐ3 평면적 rㅓㅐ3 회화만 rㅓㅐ3 고집하지 rㅓㅐ3 않고 rㅓㅐ3 점차 rㅓㅐ3 설치나 rㅓㅐ3 콜라주 rㅓㅐ3 rㅓㅐ3 삼차원적 rㅓㅐ3 오브제에 rㅓㅐ3 관한 rㅓㅐ3 관심을 rㅓㅐ3 가지기 rㅓㅐ3 시작한다. rㅓㅐ3 작가가 rㅓㅐ3 구축하는 rㅓㅐ3 회화 rㅓㅐ3 rㅓㅐ3 세계는 rㅓㅐ3 캔버스를 rㅓㅐ3 벗어나 rㅓㅐ3 현실의 rㅓㅐ3 공간으로 rㅓㅐ3 튀어나온다. rㅓㅐ3 이는 rㅓㅐ3 조금 rㅓㅐ3 rㅓㅐ3 고의적이고 rㅓㅐ3 직접적으로 rㅓㅐ3 관객에게 rㅓㅐ3 본인의 rㅓㅐ3 세계를 rㅓㅐ3 드러낸다. rㅓㅐ3 또한 rㅓㅐ3 관람객의 rㅓㅐ3 유동성 rㅓㅐ3 있는 rㅓㅐ3 시선을 rㅓㅐ3 위해 rㅓㅐ3 작품의 rㅓㅐ3 크기를 rㅓㅐ3 다양하게 rㅓㅐ3 제작한다. rㅓㅐ3 자연 rㅓㅐ3 전체와 rㅓㅐ3 부분을 rㅓㅐ3 동시에 rㅓㅐ3 보는 rㅓㅐ3 작가 rㅓㅐ3 본인의 rㅓㅐ3 시선을 rㅓㅐ3 거울삼아 rㅓㅐ3 관객들 rㅓㅐ3 역시 rㅓㅐ3 크고 rㅓㅐ3 작은 rㅓㅐ3 화면에 rㅓㅐ3 담긴 rㅓㅐ3 다양한 rㅓㅐ3 시선의 rㅓㅐ3 기록을 rㅓㅐ3 함께 rㅓㅐ3 느끼게 rㅓㅐ3 된다. rㅓㅐ3 작품 rㅓㅐ3 크기의 rㅓㅐ3 다양성만큼이나 rㅓㅐ3 rㅓㅐ3 그림 rㅓㅐ3 안에는 rㅓㅐ3 여러 rㅓㅐ3 가지 rㅓㅐ3 표현방법이 rㅓㅐ3 사용된다. rㅓㅐ3 가느다란 rㅓㅐ3 선부터 rㅓㅐ3 거친 rㅓㅐ3 rㅓㅐ3 자국, f6u9 잘게 f6u9 쪼개져 f6u9 긁힌 f6u9 느낌을 f6u9 주는 f6u9 부분과 f6u9 아크릴이 f6u9 겹쳐진 f6u9 면들이 f6u9 만들어내는 f6u9 이토록 f6u9 다채로운 f6u9 질감은 f6u9 우리에게 f6u9 흥미로운 f6u9 감상을 f6u9 가능하게 f6u9 한다.

최희은의 f6u9 작업은 f6u9 본인이 f6u9 자연에서 f6u9 받았던 f6u9 위안을 f6u9 보는 f6u9 이들과 f6u9 공유하고 f6u9 작가가 f6u9 가진 f6u9 소중한 f6u9 행복의 f6u9 경험을 f6u9 나누는 f6u9 것에서 f6u9 출발한다. f6u9 자연은 f6u9 우리 f6u9 인간에게 f6u9 이루 f6u9 말할 f6u9 f6u9 없이 f6u9 많은 f6u9 것을 f6u9 아낌없이 f6u9 베푼다. f6u9 작가는 f6u9 자연이 f6u9 지닌 f6u9 평온함과 f6u9 비현실성 f6u9 그리고 f6u9 자유로움까지 f6u9 모두 f6u9 갖춘 f6u9 작품을 f6u9 만들어내고 f6u9 있으며 f6u9 관람객에게 f6u9 전시를 f6u9 통한 f6u9 휴식을 f6u9 주고자 f6u9 한다. f6u9 작가 f6u9 또한 f6u9 동시대를 f6u9 살아가는 f6u9 우리와 f6u9 같은 f6u9 인간이며 f6u9 같은 f6u9 고민이 f6u9 담긴 f6u9 예술작품들을 f6u9 f6u9 f6u9 우리는 f6u9 공감을 f6u9 통해 f6u9 마음의 f6u9 위로를 f6u9 얻기도 f6u9 한다. f6u9 우리는 f6u9 최희은이 f6u9 창조한 f6u9 추상적 f6u9 형상 f6u9 하나하나의 f6u9 의미를 f6u9 굳이 f6u9 파악하지 f6u9 않아도 f6u9 마음이 f6u9 편안해지는 f6u9 경험을 f6u9 f6u9 것이고 f6u9 전시장 f6u9 안에서 f6u9 자연을 f6u9 음미할 f6u9 때처럼 f6u9 느리게 f6u9 흘러가는 f6u9 시간을 f6u9 만끽할 f6u9 f6u9 있을 f6u9 것이다.

출처: f6u9 갤러리도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최희은

현재 진행중인 전시

미디어 1n99 어트리뷰트 Media Attribute

March 18, 2019 ~ May 3,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