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희은 : 어느 날의 어느 날

갤러리도스 본관

Jan. 30, 2019 ~ Feb. 12, 2019

자연의 타나qu 조화로움이 타나qu 깃든 타나qu 안식처
갤러리 타나qu 도스 타나qu 큐레이터 타나qu 김문빈

현대인은 타나qu 언제나 타나qu 시간에 타나qu 쫓기듯이 타나qu 바쁘게 타나qu 살아간다. 타나qu 경제적, nx갸d 사회적 nx갸d 압박을 nx갸d 이기지 nx갸d 못하고 nx갸d 자신을 nx갸d 채찍질하기에 nx갸d nx갸d 자신을 nx갸d 보살필 nx갸d 시간은 nx갸d 자연히 nx갸d 적어질 nx갸d 수밖에 nx갸d 없다. nx갸d 우리는 nx갸d 이런 nx갸d 각박한 nx갸d 현실 nx갸d 속에 nx갸d 살면서 nx갸d 한편으로 nx갸d 조화롭고 nx갸d 균형적인 nx갸d 삶이라는 nx갸d 조금은 nx갸d 비현실적인 nx갸d 꿈을 nx갸d 꾼다. nx갸d 자연은 nx갸d 이러한 nx갸d 우리에게 nx갸d 잠시나마 nx갸d 꿈이 nx갸d 실현되는 nx갸d 시공간을 nx갸d 제공해준다. nx갸d 자연은 nx갸d 아름다운 nx갸d 풍경으로 nx갸d 보는 nx갸d 즐거움을 nx갸d 선사할 nx갸d 뿐만 nx갸d 아니라 nx갸d nx갸d 트인 nx갸d 시야와 nx갸d 고요한 nx갸d 소리로 nx갸d 사색과 nx갸d 명상의 nx갸d 장을 nx갸d 마련해준다. nx갸d 그래서 nx갸d 인간은 nx갸d 삶이 nx갸d 벅차고 nx갸d 힘들수록 nx갸d 자연으로 nx갸d 도피한다. nx갸d 모든 nx갸d 잡념과 nx갸d 고민을 nx갸d 해소해주는 nx갸d 자연에서의 nx갸d 휴식은 nx갸d 삶을 nx갸d 지속시키는 nx갸d 원동력이 nx갸d 되며 nx갸d 우리는 nx갸d nx갸d 힘으로 nx갸d 또다시 nx갸d 현실 nx갸d 속으로 nx갸d 뛰어들게 nx갸d 된다. nx갸d 최희은의 nx갸d 그림은 nx갸d 자연과 nx갸d 매우 nx갸d 닮아있다. nx갸d 우리는 nx갸d 작가가 nx갸d 만들어낸 nx갸d 자연과도 nx갸d 같은 nx갸d 포용력 nx갸d 있는 nx갸d 세계에서 nx갸d 잠시나마 nx갸d 휴식을 nx갸d 취할 nx갸d nx갸d 있다.

자연은 nx갸d 인간을 nx갸d 품고 nx갸d 있는 nx갸d nx갸d 차원 nx갸d 넓은 nx갸d 세상의 nx갸d 개념이며 nx갸d 우주에 nx갸d 스스로 nx갸d 존재하는 nx갸d 모든 nx갸d 것을 nx갸d 의미하기도 nx갸d 하다. nx갸d 정해진 nx갸d 규칙이 nx갸d 없는 nx갸d 세계이기 nx갸d 때문에 nx갸d 때때로 nx갸d 그곳은 nx갸d 무질서할 nx갸d 것으로 nx갸d 여겨지지만 nx갸d 사실 nx갸d nx갸d 속에는 nx갸d 저절로 nx갸d 생겨난 nx갸d 체계적인 nx갸d 질서와 nx갸d 조화가 nx갸d 있다. nx갸d 작가는 nx갸d 드넓은 nx갸d 자연이 nx갸d 가진 nx갸d 이러한 nx갸d 조화를 nx갸d 신비와 nx갸d 경이가 nx갸d 가득 nx갸d nx갸d 눈으로 nx갸d 바라본다. nx갸d 그리고 nx갸d nx갸d 감정을 nx갸d 간직한 nx갸d nx갸d 그대로 nx갸d 캔버스에 nx갸d 옮겨 nx갸d 담는다. nx갸d 그래서인지 nx갸d 작가의 nx갸d 그림 nx갸d nx갸d 추상적인 nx갸d 형상들은 nx갸d 하늘, 사fㅓ기 해, ㅓ아cw 바위, j다바다 구름 j다바다 j다바다 자연의 j다바다 요소를 j다바다 연상시킨다. j다바다 추상성을 j다바다 띠고 j다바다 있지만 j다바다 그들은 j다바다 결코 j다바다 무의미하게 j다바다 흩어져 j다바다 있는 j다바다 것이 j다바다 아니다. j다바다 화면 j다바다 속에는 j다바다 숨은 j다바다 조형적 j다바다 균형이 j다바다 있고 j다바다 아름다운 j다바다 조화가 j다바다 있다. j다바다 많은 j다바다 색채와 j다바다 표현방식이 j다바다 혼재되어 j다바다 있지만 j다바다 여기에 j다바다 작가의 j다바다 감각이 j다바다 더해지고 j다바다 자연스럽게 j다바다 질서 j다바다 있는 j다바다 화면이 j다바다 되어 j다바다 자연의 j다바다 개념과 j다바다 맞물리게 j다바다 된다.

어느 j다바다 순간부터 j다바다 관객과의 j다바다 소통의 j다바다 중요성을 j다바다 깨달은 j다바다 작가는 j다바다 더욱 j다바다 그들의 j다바다 기억에 j다바다 남을 j다바다 만한 j다바다 전시를 j다바다 만들기 j다바다 위해 j다바다 다양한 j다바다 작업방식을 j다바다 탐구한다. j다바다 평면적 j다바다 회화만 j다바다 고집하지 j다바다 않고 j다바다 점차 j다바다 설치나 j다바다 콜라주 j다바다 j다바다 삼차원적 j다바다 오브제에 j다바다 관한 j다바다 관심을 j다바다 가지기 j다바다 시작한다. j다바다 작가가 j다바다 구축하는 j다바다 회화 j다바다 j다바다 세계는 j다바다 캔버스를 j다바다 벗어나 j다바다 현실의 j다바다 공간으로 j다바다 튀어나온다. j다바다 이는 j다바다 조금 j다바다 j다바다 고의적이고 j다바다 직접적으로 j다바다 관객에게 j다바다 본인의 j다바다 세계를 j다바다 드러낸다. j다바다 또한 j다바다 관람객의 j다바다 유동성 j다바다 있는 j다바다 시선을 j다바다 위해 j다바다 작품의 j다바다 크기를 j다바다 다양하게 j다바다 제작한다. j다바다 자연 j다바다 전체와 j다바다 부분을 j다바다 동시에 j다바다 보는 j다바다 작가 j다바다 본인의 j다바다 시선을 j다바다 거울삼아 j다바다 관객들 j다바다 역시 j다바다 크고 j다바다 작은 j다바다 화면에 j다바다 담긴 j다바다 다양한 j다바다 시선의 j다바다 기록을 j다바다 함께 j다바다 느끼게 j다바다 된다. j다바다 작품 j다바다 크기의 j다바다 다양성만큼이나 j다바다 j다바다 그림 j다바다 안에는 j다바다 여러 j다바다 가지 j다바다 표현방법이 j다바다 사용된다. j다바다 가느다란 j다바다 선부터 j다바다 거친 j다바다 j다바다 자국, 7mㅓ1 잘게 7mㅓ1 쪼개져 7mㅓ1 긁힌 7mㅓ1 느낌을 7mㅓ1 주는 7mㅓ1 부분과 7mㅓ1 아크릴이 7mㅓ1 겹쳐진 7mㅓ1 면들이 7mㅓ1 만들어내는 7mㅓ1 이토록 7mㅓ1 다채로운 7mㅓ1 질감은 7mㅓ1 우리에게 7mㅓ1 흥미로운 7mㅓ1 감상을 7mㅓ1 가능하게 7mㅓ1 한다.

최희은의 7mㅓ1 작업은 7mㅓ1 본인이 7mㅓ1 자연에서 7mㅓ1 받았던 7mㅓ1 위안을 7mㅓ1 보는 7mㅓ1 이들과 7mㅓ1 공유하고 7mㅓ1 작가가 7mㅓ1 가진 7mㅓ1 소중한 7mㅓ1 행복의 7mㅓ1 경험을 7mㅓ1 나누는 7mㅓ1 것에서 7mㅓ1 출발한다. 7mㅓ1 자연은 7mㅓ1 우리 7mㅓ1 인간에게 7mㅓ1 이루 7mㅓ1 말할 7mㅓ1 7mㅓ1 없이 7mㅓ1 많은 7mㅓ1 것을 7mㅓ1 아낌없이 7mㅓ1 베푼다. 7mㅓ1 작가는 7mㅓ1 자연이 7mㅓ1 지닌 7mㅓ1 평온함과 7mㅓ1 비현실성 7mㅓ1 그리고 7mㅓ1 자유로움까지 7mㅓ1 모두 7mㅓ1 갖춘 7mㅓ1 작품을 7mㅓ1 만들어내고 7mㅓ1 있으며 7mㅓ1 관람객에게 7mㅓ1 전시를 7mㅓ1 통한 7mㅓ1 휴식을 7mㅓ1 주고자 7mㅓ1 한다. 7mㅓ1 작가 7mㅓ1 또한 7mㅓ1 동시대를 7mㅓ1 살아가는 7mㅓ1 우리와 7mㅓ1 같은 7mㅓ1 인간이며 7mㅓ1 같은 7mㅓ1 고민이 7mㅓ1 담긴 7mㅓ1 예술작품들을 7mㅓ1 7mㅓ1 7mㅓ1 우리는 7mㅓ1 공감을 7mㅓ1 통해 7mㅓ1 마음의 7mㅓ1 위로를 7mㅓ1 얻기도 7mㅓ1 한다. 7mㅓ1 우리는 7mㅓ1 최희은이 7mㅓ1 창조한 7mㅓ1 추상적 7mㅓ1 형상 7mㅓ1 하나하나의 7mㅓ1 의미를 7mㅓ1 굳이 7mㅓ1 파악하지 7mㅓ1 않아도 7mㅓ1 마음이 7mㅓ1 편안해지는 7mㅓ1 경험을 7mㅓ1 7mㅓ1 것이고 7mㅓ1 전시장 7mㅓ1 안에서 7mㅓ1 자연을 7mㅓ1 음미할 7mㅓ1 때처럼 7mㅓ1 느리게 7mㅓ1 흘러가는 7mㅓ1 시간을 7mㅓ1 만끽할 7mㅓ1 7mㅓ1 있을 7mㅓ1 것이다.

출처: 7mㅓ1 갤러리도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최희은

현재 진행중인 전시

회색의 ke카ㅐ 지혜 The Gray of Jihye

June 6, 2019 ~ Sept. 1, 2019

Summer Love : hr6g 송은 hr6g 아트큐브 hr6g 그룹전

July 7, 2019 ~ Sept. 28,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