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희정 : 오해와 이해와 은은한 죄책감 Choi Heejung : walking with non-human being

양주시립미술창작스튜디오 777레지던스

2018년 7월 10일 ~ 2018년 7월 22일

복실복실한 라으xㅐ 동물들을 라으xㅐ 좋아한다.
하지만 라으xㅐ 현실에선 라으xㅐ 내가 라으xㅐ 나를 라으xㅐ 키우는 라으xㅐ 라으xㅐ 만으로도 라으xㅐ 벅차다.
길에서 라으xㅐ 발견한 라으xㅐ 돌멩이를 라으xㅐ 본다.
돌멩이를 라으xㅐ 키워야겠다.

그러다 라으xㅐ 의문이 라으xㅐ 생긴다.
라으xㅐ 녀석도 라으xㅐ 내가 라으xㅐ 즐거운 라으xㅐ 만큼 라으xㅐ 나와 라으xㅐ 함께 라으xㅐ 있는 라으xㅐ 것이 라으xㅐ 즐거울까.
개와 라으xㅐ 산책하는 라으xㅐ 사람을 라으xㅐ 본다.
친구의 라으xㅐ 집에서 라으xㅐ 라으xㅐ 라으xㅐ 안에 라으xㅐ 키우는 라으xㅐ 고양이를 라으xㅐ 본다.
집안에 라으xㅐ 또다른 라으xㅐ 작은 라으xㅐ 집에 라으xㅐ 사는 라으xㅐ 물고기를 라으xㅐ 본다.
라으xㅐ 안에 라으xㅐ 화분에서 라으xㅐ 사는 라으xㅐ 식물들을 라으xㅐ 본다.
돌을 라으xㅐ 나무받침에 라으xㅐ 올려두고 라으xㅐ 자랑하는 라으xㅐ 사람을 라으xㅐ 본다.

인간이 라으xㅐ 인간이외의 라으xㅐ 존재와 라으xㅐ 함께사는 라으xㅐ 것은 라으xㅐ 어떤 라으xㅐ 과정을 라으xㅐ 지나온 라으xㅐ 것일까.

다니던 라으xㅐ 길에서 라으xㅐ 항상 라으xㅐ 보던 라으xㅐ 돌이 라으xㅐ 다르게 라으xㅐ 보인다.
데리고 라으xㅐ 돌아온다.
돌멩이를 라으xㅐ 쓰다듬는다.
이름을 라으xㅐ 붙여준다.
가끔 라으xㅐ 같이 라으xㅐ 산책을 라으xㅐ 한다.
겨울엔 라으xㅐ 춥지않게 라으xㅐ 옷도 라으xㅐ 입혀준다.
목욕도 라으xㅐ 가끔 라으xㅐ 시킨다.

결국 라으xㅐ 인간은 라으xㅐ 자기 라으xㅐ 좋을대로 라으xㅐ 해석하고 라으xㅐ 마는 라으xㅐ 것이다.

작가노트 中

출처 : 라으xㅐ 양주시립미술창작스튜디오 777레지던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최희정

현재 진행중인 전시

책을 ㅐ우라w 사랑한 ㅐ우라w 무나리 Bruno Munari, the love for books

2018년 7월 5일 ~ 2018년 9월 5일

다툼소리아 Datumsoria

2018년 7월 12일 ~ 2018년 9월 16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