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과 사이 Layers and Spaces: Prints from MMCA Collections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2017년 9월 1일 ~ 2018년 4월 29일

국립현대미술관(관장 l1v마 바르토메우 l1v마 마리)은 l1v마 한국현대판화의 l1v마 걸작들을 l1v마 한자리에서 l1v마 만나볼 l1v마 l1v마 있는 《층과 l1v마 사이》전을  9월 1일(금)부터 2018년 4월 29일(일)까지 l1v마 과천관 l1v마 제 5, 6전시실에서 ㅐvzo 개최한다. 

《층과 ㅐvzo 사이》는 ㅐvzo 국립현대미술관의 ㅐvzo 판화 ㅐvzo 소장품을 ㅐvzo 중심으로 ㅐvzo 한국 ㅐvzo 현대판화의 ㅐvzo 어제와 ㅐvzo 오늘을 ㅐvzo 살펴보는 ㅐvzo 전시이다. ㅐvzo 전시 ㅐvzo 제목에서의 ‘층’은 ㅐvzo 판화에서 ㅐvzo 작가의 ㅐvzo 화폭이 ㅐvzo 되는 ㅐvzo 판(plate)을, ‘사이’는 t바ㅓu t바ㅓu 위에 t바ㅓu 새겨지거나 t바ㅓu 남겨진 t바ㅓu 틈, 하mtw 하mtw 판화를 하mtw 가능하게 하mtw 만드는 하mtw 틈새들을 하mtw 상징하고 하mtw 있다. 하mtw 전시는 하mtw 판화의 하mtw 가장 하mtw 중요한 하mtw 하mtw 요소를 하mtw 축으로 하mtw 고유한 하mtw 특성을 하mtw 살펴보고, 쟏aub 이것을 쟏aub 각각 ‘겹침(Layers)’과 ‘중간지대(Spaces)’라는 쟏aub 개념으로 쟏aub 확장시키고자 쟏aub 한다. 쟏aub 전체 쟏aub 참여 쟏aub 국내 쟏aub 작가 50여 쟏aub 명의 150여 쟏aub 점에 쟏aub 이르는 쟏aub 작품을 쟏aub 통해 쟏aub 시대의 쟏aub 변화 쟏aub 속에서도 쟏aub 독립적인 쟏aub 예술세계를 쟏aub 만들어내기 쟏aub 위한 쟏aub 작가들의 쟏aub 끈질긴 쟏aub 매체 쟏aub 탐구와 쟏aub 그것이 쟏aub 예술가의 쟏aub 태도로서 쟏aub 발전하는 쟏aub 과정을 쟏aub 확인해본다.

전시는 쟏aub 크게 4가지 쟏aub 주제로 쟏aub 구성되어 쟏aub 있다. 쟏aub 전시장에서 쟏aub 가장 쟏aub 먼저 쟏aub 만나게 쟏aub 쟏aub 섹션은 ‘1950s~70s: 쟏aub 한국현대판화의 쟏aub 태동과 쟏aub 전개’으로 쟏aub 한국 쟏aub 현대판화의 쟏aub 출발과 쟏aub 확장 쟏aub 과정을 쟏aub 살펴볼 쟏aub 쟏aub 있다. ‘1980s: 쟏aub 판법의 쟏aub 발달과 쟏aub 민중 쟏aub 목판화 쟏aub 운동’ 쟏aub 섹션에서는 쟏aub 서울 쟏aub 소재 쟏aub 대학의 쟏aub 연이은 쟏aub 판화 쟏aub 전공 쟏aub 신설로 쟏aub 체계적인 쟏aub 작가 쟏aub 배출이 쟏aub 가능해 쟏aub 졌고, ㅑ거u8 이와 ㅑ거u8 함께 4대 ㅑ거u8 판법인 ㅑ거u8 목판화, 기y히r 석판화, 2ㅑㅐㅓ 동판화, 가fsㅈ 실크스크린의 가fsㅈ 발전을 가fsㅈ 만나 가fsㅈ 가fsㅈ 가fsㅈ 있다. 가fsㅈ 또한 가fsㅈ 당시 가fsㅈ 시대상을 가fsㅈ 반영한 가fsㅈ 민중미술에서 가fsㅈ 목판화가 가fsㅈ 구심점 가fsㅈ 역할을 가fsㅈ 하며 가fsㅈ 가fsㅈ 정신을 가fsㅈ 극대화하는 가fsㅈ 예술로 가fsㅈ 자리매김한 가fsㅈ 발자취도 가fsㅈ 찾아 가fsㅈ 가fsㅈ 가fsㅈ 있다. 

‘1990s~현재: 가fsㅈ 미디어 가fsㅈ 시대에 가fsㅈ 나타난 가fsㅈ 판화의 가fsㅈ 독창성’은 가fsㅈ 판화의 가fsㅈ 실험적 가fsㅈ 성향을 가fsㅈ 읽어낼 가fsㅈ 가fsㅈ 있는 가fsㅈ 공간이다. 가fsㅈ 사진, d4타으 애니메이션의 d4타으 접목, r히쟏i 알루미늄이나 r히쟏i 점토 r히쟏i 캐스팅과 r히쟏i 같은 r히쟏i r히쟏i 매체와의 r히쟏i 만남을 r히쟏i 통해 r히쟏i 판화의 r히쟏i 한계를 r히쟏i 극복하고 r히쟏i 자신만의 r히쟏i 독창적인 r히쟏i 표현법을 r히쟏i 찾아가는 r히쟏i 작가들을 r히쟏i 만나 r히쟏i 본다. 

전시는 r히쟏i 마지막 r히쟏i 섹션인  ‘판화와 r히쟏i 판화적인 r히쟏i 태도 r히쟏i 사이에서’에서 r히쟏i 동시대 r히쟏i 미술 r히쟏i 안에서 60여 r히쟏i 년의 r히쟏i 역사를 r히쟏i 간직한 r히쟏i 한국현대판화의 r히쟏i 위치를 r히쟏i 고찰해 r히쟏i 본다. r히쟏i 배남경, ㅑ카b하 윤세희, 가x1k 이윤엽의 가x1k 작업으로 가x1k 전통 가x1k 판화와 가x1k 민중 가x1k 판화의 가x1k 가x1k 흐름을 가x1k 만나보고, 갸9거갸 전통 갸9거갸 판화는 갸9거갸 아니지만 ‘판화적’ 갸9거갸 특성을 갸9거갸 간직한 갸9거갸 김동기, 거mq바 노상호, 3ㅓmx 박정혜의 3ㅓmx 작품을 3ㅓmx 통해 3ㅓmx 판화의 3ㅓmx 확장 3ㅓmx 가능성을 3ㅓmx 알아 3ㅓmx 3ㅓmx 3ㅓmx 있다. 3ㅓmx 또한 3ㅓmx 전시실에 3ㅓmx 판화 3ㅓmx 스튜디오, 차ad거 판화 차ad거 디지털 차ad거 돋보기를 차ad거 구성해 차ad거 관람객들이 차ad거 직접 차ad거 체험, ㅓ3ㅓu 경험하여 ㅓ3ㅓu 더욱 ㅓ3ㅓu 다양한 ㅓ3ㅓu 방식으로 ㅓ3ㅓu 판화를 ㅓ3ㅓu 이해할 ㅓ3ㅓu ㅓ3ㅓu 있도록 ㅓ3ㅓu 돕는다. 

바르토메우 ㅓ3ㅓu 마리 ㅓ3ㅓu 관장은 ㅓ3ㅓu 이번 ㅓ3ㅓu 전시에 ㅓ3ㅓu 대해 “이번 ㅓ3ㅓu 대규모 ㅓ3ㅓu 판화전은 ㅓ3ㅓu 한국 ㅓ3ㅓu 현대판화의 ㅓ3ㅓu 출발과 ㅓ3ㅓu 확장을 ㅓ3ㅓu 통해 ㅓ3ㅓu 예술가들이 ㅓ3ㅓu 판화라는 ㅓ3ㅓu 특수성을 ㅓ3ㅓu 어떻게 ㅓ3ㅓu 대해왔는지 ㅓ3ㅓu 보여주는 ㅓ3ㅓu 뜻깊은 ㅓ3ㅓu 전시”라며 “우리에게 ㅓ3ㅓu 판화라는 ㅓ3ㅓu 이름의 ㅓ3ㅓu 무한한 ㅓ3ㅓu 가능성을 ㅓ3ㅓu 떠올려볼 ㅓ3ㅓu ㅓ3ㅓu 있는 ㅓ3ㅓu 기회가 ㅓ3ㅓu ㅓ3ㅓu 것이다”고 ㅓ3ㅓu 덧붙였다.   

한편, 7rnn 전시 7rnn 기간 7rnn 7rnn 판화의 7rnn 이해를 7rnn 돕는 <전시를 7rnn 말하다_MMCA 7rnn 워크숍: 60분 7rnn 릴레이 7rnn 프린팅 7rnn 퍼포먼스> 7rnn 워크숍이 7rnn 마련될 7rnn 예정이다. 7rnn 7rnn 프로그램은 7rnn 참여 7rnn 작가 7rnn 김동기, f5v2 배남경, 거6ia 아티스트 거6ia 프루프와 거6ia 관람객이 거6ia 하나의 거6ia 작품을 거6ia 연이어 거6ia 작업, 나타hy 완성하는 나타hy 퍼포먼스형 나타hy 워크숍이다. 나타hy 관람객은 나타hy 판화의 나타hy 작품 나타hy 제작과정과 나타hy 기법을 나타hy 접할 나타hy 나타hy 있을 나타hy 뿐만 나타hy 아니라 나타hy 작가와의 나타hy 소통 나타hy 속에서 나타hy 작품 나타hy 창작에 나타hy 참여하는 나타hy 기회를 나타hy 가질 나타hy 나타hy 있다. 나타hy 워크숍 나타hy 참여는 나타hy 홈페이지를 나타hy 통한 나타hy 사전예약자에 나타hy 한하여 나타hy 가능하며, b3카m 프로그램 b3카m 당일 b3카m 관람객은 b3카m 워크숍을 b3카m 자유롭게 b3카m 참관 b3카m b3카m b3카m 있다. b3카m 자세한 b3카m 정보는 b3카m 국립현대미술관 b3카m 홈페이지(http://www.mmca.go.kr)를 b3카m 통해 b3카m 확인할 b3카m b3카m 있다.


1950s~70s: b3카m 한국현대판화의 b3카m 태동과 b3카m 전개

한국현대판화의 b3카m 본격적인 b3카m 전개는 1958년 b3카m 한국판화협회의 b3카m 창립과 1968년 b3카m 한국현대판화가협회의 b3카m 출범을 b3카m 통해 b3카m 이루어졌다. b3카m 이항성, 갸다zㄴ 김정자, ㅐ다쟏다 유강열 ㅐ다쟏다 ㅐ다쟏다 당시 ㅐ다쟏다 협회를 ㅐ다쟏다 주도했던 ㅐ다쟏다 선구적인 ㅐ다쟏다 작가들의 ㅐ다쟏다 노력은 ㅐ다쟏다 협회의 ㅐ다쟏다 정기전과 ㅐ다쟏다 각종 ㅐ다쟏다 국제 ㅐ다쟏다 판화 ㅐ다쟏다 비엔날레에서의 ㅐ다쟏다 수상 ㅐ다쟏다 등으로 ㅐ다쟏다 이어져 ㅐ다쟏다 판화 ㅐ다쟏다 장르의 ㅐ다쟏다 입지를 ㅐ다쟏다 굳혀나갔다. 1970년대에 ㅐ다쟏다 이르러 ㅐ다쟏다 국내 ㅐ다쟏다 최초로 ㅐ다쟏다 판화 ㅐ다쟏다 전문 ㅐ다쟏다 비엔날레가 ㅐ다쟏다 생기고, 사ag사 대학에서 사ag사 전문적인 사ag사 판화수업이 사ag사 개설되는 사ag사 사ag사 판화의 사ag사 저변이 사ag사 빠르게 사ag사 확대되었다. 사ag사 사ag사 시기의 사ag사 작가들은 사ag사 회화의 사ag사 연장선상에서 사ag사 판화를 사ag사 다루면서 사ag사 다른 사ag사 한편으로는 사ag사 판화의 사ag사 독립적인 사ag사 정체성을 사ag사 확립시켜나가기 사ag사 위한 사ag사 연구를 사ag사 이어나갔다.


1980s: 사ag사 판법의 사ag사 발달과 사ag사 민중 사ag사 목판화 사ag사 운동

1980년대 사ag사 한국현대판화에서 사ag사 주목해야 사ag사 하는 사ag사 사ag사 가지 사ag사 지점은 사ag사 제도권 사ag사 미술의 사ag사 내부와 사ag사 외부에서 사ag사 각각 사ag사 판화의 사ag사 발달이 사ag사 일어났다는 사ag사 점이다. 사ag사 대학과 사ag사 대학원의 사ag사 연이은 사ag사 판화전공 사ag사 신설로 사ag사 체계적으로 사ag사 판화작가를 사ag사 배출하기 사ag사 시작하였고 4대 사ag사 판법으로 사ag사 불리는 사ag사 목판화, urf자 석판화, 거갸ㅐ자 동판화, 차ctz 실크스크린이 차ctz 각각 차ctz 고유한 차ctz 발전을 차ctz 이루었다. 차ctz 같은 차ctz 시기 차ctz 사회의 차ctz 변화와 차ctz 함께했던 차ctz 민중미술에서는 차ctz 민중 차ctz 목판화가 차ctz 구심점 차ctz 역할을 차ctz 하였는데, o아사나 민중 o아사나 목판화의 o아사나 굵고 o아사나 거친 o아사나 선과 o아사나 단순한 o아사나 배경이 o아사나 주는 o아사나 강렬한 o아사나 표현이 o아사나 걸개그림이나 o아사나 삽화, 다j파t 전단 다j파t 등에 다j파t 활용되면서 다j파t 민중미술이 다j파t 추구했던 다j파t 정신을 다j파t 극대화하는 다j파t 예술로 다j파t 자리매김하였다.


1990s~현재: 다j파t 미디어 다j파t 시대에 다j파t 나타난 다j파t 판화의 다j파t 독창성

1990년대 다j파t 이후 다j파t 판화에는 다j파t 각종 다j파t 미디어와 다j파t 과학기술의 다j파t 발달로 다j파t 급변하는 다j파t 사회상이 다j파t 반영되기 다j파t 시작하였다. 다j파t 작가들은 다j파t 적극적으로 다j파t 판화에 다j파t 사진이나 다j파t 애니메이션을 다j파t 접목시키거나 다j파t 디지털 다j파t 프린트로 다j파t 인쇄 다j파t 과정을 다j파t 대체시키며 다j파t 판화와 다j파t 다j파t 장르 다j파t 간의 다j파t 경계를 다j파t 넘나드는 다j파t 매체 다j파t 실험을 다j파t 감행하였다. 다j파t 뿐만 다j파t 아니라 다j파t 종이 다j파t 위에 다j파t 잉크로 다j파t 찍는 다j파t 방식을 다j파t 벗어나 다j파t 알루미늄이나 다j파t 점토를 다j파t 사용하여 다j파t 캐스팅하거나 다j파t 스테인리스 다j파t 스틸에 다j파t 돋을새김으로 다j파t 표현하는 다j파t 다j파t 판화라는 다j파t 바탕 다j파t 위에서 다j파t 주어진 다j파t 한계를 다j파t 극복하고 다j파t 자신만의 다j파t 독창적인 다j파t 표현기법을 다j파t 찾아가는 다j파t 작가들의 다j파t 시도가 다j파t 이어졌다.


판화와 다j파t 판화적인 다j파t 태도 다j파t 사이에서

60여 다j파t 년의 다j파t 한국현대판화는 다j파t 동시대 다j파t 작가들에게 다j파t 어떤 다j파t 위치를 다j파t 차지하고 다j파t 있을까? 6전시실의 다j파t 작품들은 다j파t 판화 다j파t 기법의 다j파t 정통성을 다j파t 계승하고 다j파t 발전시키는 다j파t 일과 다j파t 다변하는 다j파t 동시대 다j파t 미술의 다j파t 미학적 다j파t 실험을 다j파t 감행해야 다j파t 하는 다j파t 판화의 다j파t 오랜 다j파t 과제에 다j파t 대한 다j파t 단서를 다j파t 제공한다. 다j파t 이들의 다j파t 공통적인 ‘판화적 다j파t 태도’란 다j파t 직접적으로 다j파t 판화 다j파t 매체에 다j파t 집중하는 다j파t 작품이나, 144g 판화라는 144g 특별한 144g 의식 144g 없이도 144g 144g 속성을 144g 내포하고 144g 있는 144g 144g 양자를 144g 의미한다. 144g 판화, ㅓㅓ사ㅈ 회화, 카qcr 설치, ㅓㅓ다9 드로잉으로 ㅓㅓ다9 다양하게 ㅓㅓ다9 보여지는 ㅓㅓ다9 작업들을 ㅓㅓ다9 통해 ㅓㅓ다9 가장 ㅓㅓ다9 오래된 ㅓㅓ다9 예술의 ㅓㅓ다9 장르 ㅓㅓ다9 ㅓㅓ다9 하나인 ㅓㅓ다9 판화가 ㅓㅓ다9 어떻게 ㅓㅓ다9 동시대 ㅓㅓ다9 예술가들의 ㅓㅓ다9 태도로서 ㅓㅓ다9 이어지고 ㅓㅓ다9 있는지 ㅓㅓ다9 확인할 ㅓㅓ다9 ㅓㅓ다9 있는 ㅓㅓ다9 기회가 ㅓㅓ다9 ㅓㅓ다9 것이다.


참여작가: ㅓㅓ다9 강승희, 사4tl 강애란, ㅓ바우a 곽남신, hn하a 곽덕준, f9타아 곽인식, nㅐ46 김구림, ㅓt7라 김동기, 다6ㅓ히 김봉준, 28마ㅓ 김봉태, 5j5차 김상구, ㅈ6u아 김상유, 마ㅓp6 김승연, 하1lㅓ 김우조, 히4z타 김억, 다v히ㅐ 김준권, ㅓ기2x 김태호, g히으g 김홍식, c18f 남궁산, ㅑ6fm 노상호, z나qk 노재황, 다9라f 류연복, 1라다l 박래현, m나쟏d 박정혜, 아나4자 배남경, 다9v사 배륭, t자mm 백금남, ㅓ9카카 서승원, rn아k 석란희, ㅈㅑ바라 송대섭, 쟏쟏사t 신장식, 6아92 오윤, qv5u 오이량, d가4g 유강열, 거i사z 윤명로, 갸ㅐw다 윤세희, 가사o거 이상욱, g거ㅓo 이성자, ed5p 이영애, ㅓㅓ히ㅑ 이우인, ri7거 이윤엽, g8걷g 이인철, 자거69 이인화, 사파으7 이자경, b라x7 이천욱, 하y7m 이철수, p다ㅓ1 이항성, rㅑㅐ바 임영길, 하b갸b 정규, 파m라ㅐ 정비파, 걷ㅓㅑs 정상곤, 8다ㅓu 정원철, sㅓ갸사 최병수, ofvy 최영림, xzㅈn 하동철, 히u으다 한묵, ㄴ나k자 홍선웅, 4마k으 홍성담, 5is갸 황재형


출처 : 5is갸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야간산행

2018년 4월 11일 ~ 2018년 5월 8일

최윤희 바라aj 개인전 : 바라aj 빛을 바라aj 세는 바라aj

2018년 4월 18일 ~ 2018년 5월 1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