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과 사이 Layers and Spaces: Prints from MMCA Collections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2017년 9월 1일 ~ 2018년 4월 29일

국립현대미술관(관장 5다n자 바르토메우 5다n자 마리)은 5다n자 한국현대판화의 5다n자 걸작들을 5다n자 한자리에서 5다n자 만나볼 5다n자 5다n자 있는 《층과 5다n자 사이》전을  9월 1일(금)부터 2018년 4월 29일(일)까지 5다n자 과천관 5다n자 제 5, 6전시실에서 나사jd 개최한다. 

《층과 나사jd 사이》는 나사jd 국립현대미술관의 나사jd 판화 나사jd 소장품을 나사jd 중심으로 나사jd 한국 나사jd 현대판화의 나사jd 어제와 나사jd 오늘을 나사jd 살펴보는 나사jd 전시이다. 나사jd 전시 나사jd 제목에서의 ‘층’은 나사jd 판화에서 나사jd 작가의 나사jd 화폭이 나사jd 되는 나사jd 판(plate)을, ‘사이’는 사카우e 사카우e 위에 사카우e 새겨지거나 사카우e 남겨진 사카우e 틈, ㅑe8기 ㅑe8기 판화를 ㅑe8기 가능하게 ㅑe8기 만드는 ㅑe8기 틈새들을 ㅑe8기 상징하고 ㅑe8기 있다. ㅑe8기 전시는 ㅑe8기 판화의 ㅑe8기 가장 ㅑe8기 중요한 ㅑe8기 ㅑe8기 요소를 ㅑe8기 축으로 ㅑe8기 고유한 ㅑe8기 특성을 ㅑe8기 살펴보고, 나o5자 이것을 나o5자 각각 ‘겹침(Layers)’과 ‘중간지대(Spaces)’라는 나o5자 개념으로 나o5자 확장시키고자 나o5자 한다. 나o5자 전체 나o5자 참여 나o5자 국내 나o5자 작가 50여 나o5자 명의 150여 나o5자 점에 나o5자 이르는 나o5자 작품을 나o5자 통해 나o5자 시대의 나o5자 변화 나o5자 속에서도 나o5자 독립적인 나o5자 예술세계를 나o5자 만들어내기 나o5자 위한 나o5자 작가들의 나o5자 끈질긴 나o5자 매체 나o5자 탐구와 나o5자 그것이 나o5자 예술가의 나o5자 태도로서 나o5자 발전하는 나o5자 과정을 나o5자 확인해본다.

전시는 나o5자 크게 4가지 나o5자 주제로 나o5자 구성되어 나o5자 있다. 나o5자 전시장에서 나o5자 가장 나o5자 먼저 나o5자 만나게 나o5자 나o5자 섹션은 ‘1950s~70s: 나o5자 한국현대판화의 나o5자 태동과 나o5자 전개’으로 나o5자 한국 나o5자 현대판화의 나o5자 출발과 나o5자 확장 나o5자 과정을 나o5자 살펴볼 나o5자 나o5자 있다. ‘1980s: 나o5자 판법의 나o5자 발달과 나o5자 민중 나o5자 목판화 나o5자 운동’ 나o5자 섹션에서는 나o5자 서울 나o5자 소재 나o5자 대학의 나o5자 연이은 나o5자 판화 나o5자 전공 나o5자 신설로 나o5자 체계적인 나o5자 작가 나o5자 배출이 나o5자 가능해 나o5자 졌고, 마라8마 이와 마라8마 함께 4대 마라8마 판법인 마라8마 목판화, 다l히ㅐ 석판화, 하j거z 동판화, 거거카x 실크스크린의 거거카x 발전을 거거카x 만나 거거카x 거거카x 거거카x 있다. 거거카x 또한 거거카x 당시 거거카x 시대상을 거거카x 반영한 거거카x 민중미술에서 거거카x 목판화가 거거카x 구심점 거거카x 역할을 거거카x 하며 거거카x 거거카x 정신을 거거카x 극대화하는 거거카x 예술로 거거카x 자리매김한 거거카x 발자취도 거거카x 찾아 거거카x 거거카x 거거카x 있다. 

‘1990s~현재: 거거카x 미디어 거거카x 시대에 거거카x 나타난 거거카x 판화의 거거카x 독창성’은 거거카x 판화의 거거카x 실험적 거거카x 성향을 거거카x 읽어낼 거거카x 거거카x 있는 거거카x 공간이다. 거거카x 사진, 차z차0 애니메이션의 차z차0 접목, cbㅈ아 알루미늄이나 cbㅈ아 점토 cbㅈ아 캐스팅과 cbㅈ아 같은 cbㅈ아 cbㅈ아 매체와의 cbㅈ아 만남을 cbㅈ아 통해 cbㅈ아 판화의 cbㅈ아 한계를 cbㅈ아 극복하고 cbㅈ아 자신만의 cbㅈ아 독창적인 cbㅈ아 표현법을 cbㅈ아 찾아가는 cbㅈ아 작가들을 cbㅈ아 만나 cbㅈ아 본다. 

전시는 cbㅈ아 마지막 cbㅈ아 섹션인  ‘판화와 cbㅈ아 판화적인 cbㅈ아 태도 cbㅈ아 사이에서’에서 cbㅈ아 동시대 cbㅈ아 미술 cbㅈ아 안에서 60여 cbㅈ아 년의 cbㅈ아 역사를 cbㅈ아 간직한 cbㅈ아 한국현대판화의 cbㅈ아 위치를 cbㅈ아 고찰해 cbㅈ아 본다. cbㅈ아 배남경, w아ㅓ2 윤세희, 자마r기 이윤엽의 자마r기 작업으로 자마r기 전통 자마r기 판화와 자마r기 민중 자마r기 판화의 자마r기 자마r기 흐름을 자마r기 만나보고, 쟏ㅑxm 전통 쟏ㅑxm 판화는 쟏ㅑxm 아니지만 ‘판화적’ 쟏ㅑxm 특성을 쟏ㅑxm 간직한 쟏ㅑxm 김동기, 걷ㅑㅐ바 노상호, j4ㅓ8 박정혜의 j4ㅓ8 작품을 j4ㅓ8 통해 j4ㅓ8 판화의 j4ㅓ8 확장 j4ㅓ8 가능성을 j4ㅓ8 알아 j4ㅓ8 j4ㅓ8 j4ㅓ8 있다. j4ㅓ8 또한 j4ㅓ8 전시실에 j4ㅓ8 판화 j4ㅓ8 스튜디오, f기8라 판화 f기8라 디지털 f기8라 돋보기를 f기8라 구성해 f기8라 관람객들이 f기8라 직접 f기8라 체험, x3히i 경험하여 x3히i 더욱 x3히i 다양한 x3히i 방식으로 x3히i 판화를 x3히i 이해할 x3히i x3히i 있도록 x3히i 돕는다. 

바르토메우 x3히i 마리 x3히i 관장은 x3히i 이번 x3히i 전시에 x3히i 대해 “이번 x3히i 대규모 x3히i 판화전은 x3히i 한국 x3히i 현대판화의 x3히i 출발과 x3히i 확장을 x3히i 통해 x3히i 예술가들이 x3히i 판화라는 x3히i 특수성을 x3히i 어떻게 x3히i 대해왔는지 x3히i 보여주는 x3히i 뜻깊은 x3히i 전시”라며 “우리에게 x3히i 판화라는 x3히i 이름의 x3히i 무한한 x3히i 가능성을 x3히i 떠올려볼 x3히i x3히i 있는 x3히i 기회가 x3히i x3히i 것이다”고 x3히i 덧붙였다.   

한편, lㅓ바ㅓ 전시 lㅓ바ㅓ 기간 lㅓ바ㅓ lㅓ바ㅓ 판화의 lㅓ바ㅓ 이해를 lㅓ바ㅓ 돕는 <전시를 lㅓ바ㅓ 말하다_MMCA lㅓ바ㅓ 워크숍: 60분 lㅓ바ㅓ 릴레이 lㅓ바ㅓ 프린팅 lㅓ바ㅓ 퍼포먼스> lㅓ바ㅓ 워크숍이 lㅓ바ㅓ 마련될 lㅓ바ㅓ 예정이다. lㅓ바ㅓ lㅓ바ㅓ 프로그램은 lㅓ바ㅓ 참여 lㅓ바ㅓ 작가 lㅓ바ㅓ 김동기, 바n9ㄴ 배남경, ㅓ36s 아티스트 ㅓ36s 프루프와 ㅓ36s 관람객이 ㅓ36s 하나의 ㅓ36s 작품을 ㅓ36s 연이어 ㅓ36s 작업, 5파pi 완성하는 5파pi 퍼포먼스형 5파pi 워크숍이다. 5파pi 관람객은 5파pi 판화의 5파pi 작품 5파pi 제작과정과 5파pi 기법을 5파pi 접할 5파pi 5파pi 있을 5파pi 뿐만 5파pi 아니라 5파pi 작가와의 5파pi 소통 5파pi 속에서 5파pi 작품 5파pi 창작에 5파pi 참여하는 5파pi 기회를 5파pi 가질 5파pi 5파pi 있다. 5파pi 워크숍 5파pi 참여는 5파pi 홈페이지를 5파pi 통한 5파pi 사전예약자에 5파pi 한하여 5파pi 가능하며, 거ㅓㅑ다 프로그램 거ㅓㅑ다 당일 거ㅓㅑ다 관람객은 거ㅓㅑ다 워크숍을 거ㅓㅑ다 자유롭게 거ㅓㅑ다 참관 거ㅓㅑ다 거ㅓㅑ다 거ㅓㅑ다 있다. 거ㅓㅑ다 자세한 거ㅓㅑ다 정보는 거ㅓㅑ다 국립현대미술관 거ㅓㅑ다 홈페이지(http://www.mmca.go.kr)를 거ㅓㅑ다 통해 거ㅓㅑ다 확인할 거ㅓㅑ다 거ㅓㅑ다 있다.


1950s~70s: 거ㅓㅑ다 한국현대판화의 거ㅓㅑ다 태동과 거ㅓㅑ다 전개

한국현대판화의 거ㅓㅑ다 본격적인 거ㅓㅑ다 전개는 1958년 거ㅓㅑ다 한국판화협회의 거ㅓㅑ다 창립과 1968년 거ㅓㅑ다 한국현대판화가협회의 거ㅓㅑ다 출범을 거ㅓㅑ다 통해 거ㅓㅑ다 이루어졌다. 거ㅓㅑ다 이항성, d자zv 김정자, n타ㅓf 유강열 n타ㅓf n타ㅓf 당시 n타ㅓf 협회를 n타ㅓf 주도했던 n타ㅓf 선구적인 n타ㅓf 작가들의 n타ㅓf 노력은 n타ㅓf 협회의 n타ㅓf 정기전과 n타ㅓf 각종 n타ㅓf 국제 n타ㅓf 판화 n타ㅓf 비엔날레에서의 n타ㅓf 수상 n타ㅓf 등으로 n타ㅓf 이어져 n타ㅓf 판화 n타ㅓf 장르의 n타ㅓf 입지를 n타ㅓf 굳혀나갔다. 1970년대에 n타ㅓf 이르러 n타ㅓf 국내 n타ㅓf 최초로 n타ㅓf 판화 n타ㅓf 전문 n타ㅓf 비엔날레가 n타ㅓf 생기고, 나xㅈh 대학에서 나xㅈh 전문적인 나xㅈh 판화수업이 나xㅈh 개설되는 나xㅈh 나xㅈh 판화의 나xㅈh 저변이 나xㅈh 빠르게 나xㅈh 확대되었다. 나xㅈh 나xㅈh 시기의 나xㅈh 작가들은 나xㅈh 회화의 나xㅈh 연장선상에서 나xㅈh 판화를 나xㅈh 다루면서 나xㅈh 다른 나xㅈh 한편으로는 나xㅈh 판화의 나xㅈh 독립적인 나xㅈh 정체성을 나xㅈh 확립시켜나가기 나xㅈh 위한 나xㅈh 연구를 나xㅈh 이어나갔다.


1980s: 나xㅈh 판법의 나xㅈh 발달과 나xㅈh 민중 나xㅈh 목판화 나xㅈh 운동

1980년대 나xㅈh 한국현대판화에서 나xㅈh 주목해야 나xㅈh 하는 나xㅈh 나xㅈh 가지 나xㅈh 지점은 나xㅈh 제도권 나xㅈh 미술의 나xㅈh 내부와 나xㅈh 외부에서 나xㅈh 각각 나xㅈh 판화의 나xㅈh 발달이 나xㅈh 일어났다는 나xㅈh 점이다. 나xㅈh 대학과 나xㅈh 대학원의 나xㅈh 연이은 나xㅈh 판화전공 나xㅈh 신설로 나xㅈh 체계적으로 나xㅈh 판화작가를 나xㅈh 배출하기 나xㅈh 시작하였고 4대 나xㅈh 판법으로 나xㅈh 불리는 나xㅈh 목판화, 다다8거 석판화, 바나마6 동판화, iqwc 실크스크린이 iqwc 각각 iqwc 고유한 iqwc 발전을 iqwc 이루었다. iqwc 같은 iqwc 시기 iqwc 사회의 iqwc 변화와 iqwc 함께했던 iqwc 민중미술에서는 iqwc 민중 iqwc 목판화가 iqwc 구심점 iqwc 역할을 iqwc 하였는데, 아o자타 민중 아o자타 목판화의 아o자타 굵고 아o자타 거친 아o자타 선과 아o자타 단순한 아o자타 배경이 아o자타 주는 아o자타 강렬한 아o자타 표현이 아o자타 걸개그림이나 아o자타 삽화, p아nc 전단 p아nc 등에 p아nc 활용되면서 p아nc 민중미술이 p아nc 추구했던 p아nc 정신을 p아nc 극대화하는 p아nc 예술로 p아nc 자리매김하였다.


1990s~현재: p아nc 미디어 p아nc 시대에 p아nc 나타난 p아nc 판화의 p아nc 독창성

1990년대 p아nc 이후 p아nc 판화에는 p아nc 각종 p아nc 미디어와 p아nc 과학기술의 p아nc 발달로 p아nc 급변하는 p아nc 사회상이 p아nc 반영되기 p아nc 시작하였다. p아nc 작가들은 p아nc 적극적으로 p아nc 판화에 p아nc 사진이나 p아nc 애니메이션을 p아nc 접목시키거나 p아nc 디지털 p아nc 프린트로 p아nc 인쇄 p아nc 과정을 p아nc 대체시키며 p아nc 판화와 p아nc p아nc 장르 p아nc 간의 p아nc 경계를 p아nc 넘나드는 p아nc 매체 p아nc 실험을 p아nc 감행하였다. p아nc 뿐만 p아nc 아니라 p아nc 종이 p아nc 위에 p아nc 잉크로 p아nc 찍는 p아nc 방식을 p아nc 벗어나 p아nc 알루미늄이나 p아nc 점토를 p아nc 사용하여 p아nc 캐스팅하거나 p아nc 스테인리스 p아nc 스틸에 p아nc 돋을새김으로 p아nc 표현하는 p아nc p아nc 판화라는 p아nc 바탕 p아nc 위에서 p아nc 주어진 p아nc 한계를 p아nc 극복하고 p아nc 자신만의 p아nc 독창적인 p아nc 표현기법을 p아nc 찾아가는 p아nc 작가들의 p아nc 시도가 p아nc 이어졌다.


판화와 p아nc 판화적인 p아nc 태도 p아nc 사이에서

60여 p아nc 년의 p아nc 한국현대판화는 p아nc 동시대 p아nc 작가들에게 p아nc 어떤 p아nc 위치를 p아nc 차지하고 p아nc 있을까? 6전시실의 p아nc 작품들은 p아nc 판화 p아nc 기법의 p아nc 정통성을 p아nc 계승하고 p아nc 발전시키는 p아nc 일과 p아nc 다변하는 p아nc 동시대 p아nc 미술의 p아nc 미학적 p아nc 실험을 p아nc 감행해야 p아nc 하는 p아nc 판화의 p아nc 오랜 p아nc 과제에 p아nc 대한 p아nc 단서를 p아nc 제공한다. p아nc 이들의 p아nc 공통적인 ‘판화적 p아nc 태도’란 p아nc 직접적으로 p아nc 판화 p아nc 매체에 p아nc 집중하는 p아nc 작품이나, 4i1ㅓ 판화라는 4i1ㅓ 특별한 4i1ㅓ 의식 4i1ㅓ 없이도 4i1ㅓ 4i1ㅓ 속성을 4i1ㅓ 내포하고 4i1ㅓ 있는 4i1ㅓ 4i1ㅓ 양자를 4i1ㅓ 의미한다. 4i1ㅓ 판화, uㅈyw 회화, b3ad 설치, me가s 드로잉으로 me가s 다양하게 me가s 보여지는 me가s 작업들을 me가s 통해 me가s 가장 me가s 오래된 me가s 예술의 me가s 장르 me가s me가s 하나인 me가s 판화가 me가s 어떻게 me가s 동시대 me가s 예술가들의 me가s 태도로서 me가s 이어지고 me가s 있는지 me가s 확인할 me가s me가s 있는 me가s 기회가 me가s me가s 것이다.


참여작가: me가s 강승희, 하m4ㅐ 강애란, 거하마p 곽남신, 마9ㅓf 곽덕준, zㄴcㅈ 곽인식, 카쟏ㅈo 김구림, 1eㅑㄴ 김동기, ㅑ나ㅓq 김봉준, g기ㅐ라 김봉태, 거쟏자ㅐ 김상구, 6y다w 김상유, g자카3 김승연, 거46y 김우조, 0으바y 김억, 카tjl 김준권, yv자9 김태호, ivㅐ7 김홍식, 0n나h 남궁산, w으자s 노상호, dy라나 노재황, 6cij 류연복, ㅐ아파걷 박래현, 걷ㅈg파 박정혜, 14기d 배남경, 마으거y 배륭, 거wxㅑ 백금남, iicㅓ 서승원, wou거 석란희, 8ㄴb8 송대섭, 으거dt 신장식, 으하9s 오윤, b다az 오이량, ㅓl으다 유강열, 라자거m 윤명로, 나히자쟏 윤세희, 파ㅐ0사 이상욱, ㅑ7라j 이성자, ㅓ으4히 이영애, 기다5r 이우인, 기kjㅈ 이윤엽, cjqt 이인철, b차vㅓ 이인화, ㅓ마r4 이자경, 5j4ㅐ 이천욱, 8zㅑㅓ 이철수, 차나xp 이항성, i나3q 임영길, 마5di 정규, ㅓ자차자 정비파, 3쟏갸s 정상곤, gte8 정원철, b다ag 최병수, 다가ㅓ거 최영림, yw9갸 하동철, 사ㅈ사나 한묵, 갸ㅐk3 홍선웅, 나쟏z차 홍성담, 차차oo 황재형


출처 : 차차oo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문승지.ZIP : 나거cq 쓰고쓰고쓰고쓰자

2018년 7월 19일 ~ 2018년 11월 3일

독일디자인 100년 100 Years German Werkbund 1907–2007

2018년 5월 25일 ~ 2018년 8월 26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