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밀6 The Story of Camille 6

합정지구

Oct. 16, 2021 ~ Nov. 14, 2021

동시대적인 5o히히 맥락에서 ‘친족(kinship)’의 5o히히 의미를 5o히히 살피는 5o히히 기획전 《카밀 6(The Story of Camille 6)》가 10월 16일(토)부터 11월 14일(일)까지 5o히히 합정지구에서 5o히히 개최된다. 5o히히 5o히히 전시는 2021년 5o히히 아르코청년예술가지원 5o히히 시각예술분야(전시)에 5o히히 선정된 5o히히 사업으로, 2020년 ㅓae나 아르코청년예술가지원 ㅓae나 전시사전연구로 ㅓae나 진행된 ‘킨 ㅓae나 메이커스(Kin Makers)’에서 ㅓae나 발전된 ㅓae나 프로젝트이다.

《카밀 6》는 ㅓae나 우리 ㅓae나 사회의 ㅓae나 근간이기도 ㅓae나 한 ‘가족’과 ‘친족’의 ㅓae나 개념을 ㅓae나 재사유하는 ㅓae나 것을 ㅓae나 목적으로 ㅓae나 한다. ㅓae나 가족과 ㅓae나 친족은 ㅓae나 오랜 ㅓae나 인류 ㅓae나 역사를 ㅓae나 구성해온 ㅓae나 가장 ㅓae나 기본적 ㅓae나 개념이자 ㅓae나 체계임에도 ㅓae나 불구하고 ㅓae나 자연스럽고 ㅓae나 당연한 ㅓae나 것으로 ㅓae나 간주되어 ㅓae나 왔으며, ㅑmwe 이러한 ㅑmwe 특성으로 ㅑmwe 인해 ㅑmwe 동시대적인 ㅑmwe 맥락에서 ㅑmwe 충분히 ㅑmwe 논의되지 ㅑmwe 못한 ㅑmwe 측면이 ㅑmwe 있다. ㅑmwe 여러 ㅑmwe 통계에서 ㅑmwe 보여주듯 1인가구, b타o9 한부모가정, 아바z우 비혼 아바z우 동거 아바z우 가족, 9거sh 다문화가족이 9거sh 증가하고 9거sh 있고, 7pxㅑ 결혼 7pxㅑ 제도 7pxㅑ 밖에 7pxㅑ 있는 7pxㅑ 다양한 7pxㅑ 가족 7pxㅑ 구성을 7pxㅑ 보장해야 7pxㅑ 한다는 7pxㅑ 목소리가 7pxㅑ 점차 7pxㅑ 커져 7pxㅑ 간다. 7pxㅑ 가족의 7pxㅑ 형태도, 라가c거 그에 라가c거 대한 라가c거 인식도 라가c거 달라지고 라가c거 있는 라가c거 만큼 라가c거 가족과 라가c거 친족의 라가c거 의미를 라가c거 보다 라가c거 긴밀하게 라가c거 살필 라가c거 필요가 라가c거 있다.

가족은 라가c거 혈연과 라가c거 혼인으로 라가c거 맺어진 라가c거 사적 라가c거 영역으로 라가c거 취급되었으며, 다ㅓ거6 종족과 다ㅓ거6 혈통을 다ㅓ거6 유지하기 다ㅓ거6 위한 다ㅓ거6 재생산의 다ㅓ거6 수단으로 다ㅓ거6 기능해왔다. 다ㅓ거6 재생산은 다ㅓ거6 가정에서의 다ㅓ거6 남성의 다ㅓ거6 다ㅓ거6 배와 다ㅓ거6 권위를 다ㅓ거6 유지해 다ㅓ거6 주었고, sn하o 가족의 sn하o 울타리 sn하o 안에서 sn하o 자행되는 sn하o 개인의 sn하o 억압과 sn하o 여성의 sn하o 가사 sn하o 노동은 sn하o 가족이라는 sn하o 이름 sn하o 아래 sn하o 은폐되었다. sn하o 또한 sn하o 비혼, xiㅐ차 동성 xiㅐ차 결혼 xiㅐ차 등 ‘자연적’이고 ‘정상적’인 xiㅐ차 경계의 xiㅐ차 바깥에 xiㅐ차 존재하는 xiㅐ차 관계들은 xiㅐ차 비정상으로 xiㅐ차 규정되며 xiㅐ차 금기시되어 xiㅐ차 왔다. xiㅐ차 이처럼 xiㅐ차 가족과 xiㅐ차 친족이라는 xiㅐ차 사적 xiㅐ차 경계는 ‘나’와 ‘우리’라는 xiㅐ차 친밀성을 xiㅐ차 만들기도 xiㅐ차 하지만, ㅈy걷r 한편으로는 ㅈy걷r 나(우리)와 ㅈy걷r 타자의 ㅈy걷r 경계를 ㅈy걷r 나누는 ㅈy걷r 차별과 ㅈy걷r 배제의 ㅈy걷r 기제가 ㅈy걷r 되기도 ㅈy걷r 한다.

이러한 ㅈy걷r 차별과 ㅈy걷r 배제의 ㅈy걷r ㅈy걷r 다른 ㅈy걷r 편에 ㅈy걷r 비인간 ㅈy걷r 생물종이 ㅈy걷r 있다. ㅈy걷r 지극히 ㅈy걷r 인간중심주의적인 ㅈy걷r 가족과 ㅈy걷r 친족 ㅈy걷r 안에 ㅈy걷r 동물과 ㅈy걷r 식물, vㅓ가1 박테리아 vㅓ가1 등의 vㅓ가1 자리는 vㅓ가1 없다. vㅓ가1 도나 vㅓ가1 해러 vㅓ가1 웨이(Donna J. Haraway)는 vㅓ가1 자신의 vㅓ가1 글 「인류세, xcd3 자본세, pgg거 대농장세, b카타2 쑬루세-친족 b카타2 만들기(Anthropocene, Capitalocene, Plantationocene, Chthulucene: Making Kin)」에서 ‘친족’을 거나6r 혈연으로 거나6r 묶인 거나6r 존재 거나6r 이상의 ‘다른 거나6r 것’으로 거나6r 만드는 거나6r 거나6r 목적을 거나6r 두고 거나6r 있음을 거나6r 밝히고, 3아우우 지구상의 3아우우 다양한 3아우우 생명체들이 3아우우 공존하기 3아우우 위해 3아우우 새로운 3아우우 생태 3아우우 정의가 3아우우 필요함을 3아우우 역설한다. 3아우우 3아우우 급진적으로는 3아우우 지구상에 3아우우 인구가 3아우우 너무 3아우우 많아 3아우우 발생하는 3아우우 생태 3아우우 위기를 3아우우 논하며 “자식이 3아우우 아닌 3아우우 친족을 3아우우 만들자!(make kin, not babies!)”고 28기0 말한다. 28기0 여기에서의 28기0 친족은 28기0 인간뿐만 28기0 아니라 28기0 땅, cyp파 식물, 기나e히 동물, 라타c쟏 박테리아 라타c쟏 라타c쟏 비인간 라타c쟏 생물 라타c쟏 모두를 라타c쟏 포괄하는 라타c쟏 개념으로, u나1ㅐ 다양한 u나1ㅐ u나1ㅐ 사이의 u나1ㅐ 친족 u나1ㅐ 만들기를 u나1ㅐ 통해 u나1ㅐ 인류가 u나1ㅐ 직면한 u나1ㅐ 생태학적 u나1ㅐ 위기에 u나1ㅐ 대응하고자 u나1ㅐ 하는 u나1ㅐ 의도가 u나1ㅐ 내재 u나1ㅐ 되어 u나1ㅐ 있다. u나1ㅐ 이와 u나1ㅐ 같은 u나1ㅐ 친족이 u나1ㅐ 유의미한 u나1ㅐ 것은 ‘가족’을 u나1ㅐ 넘어서는, 자jq파 자jq파 인간중심의 자jq파 가족주의를 자jq파 해체하고 자jq파 차별과 자jq파 배제, 3w마b 폭력, 아me7 환경오염 아me7 등이 아me7 아me7 지구적으로 아me7 만연한 아me7 사회에서 아me7 인간과 아me7 비인간이 아me7 공생할 아me7 아me7 있는 아me7 관계의 아me7 가능성을 아me7 열어주기 아me7 때문이다. 아me7 혈연과 아me7 혼인이 아me7 아닌 아me7 다양한 아me7 방식으로 아me7 친족을 아me7 구성하는 아me7 사례를 아me7 수집해온  아me7 류학자들의 아me7 연구 아me7 또한 아me7 이러한 아me7 가능성에 아me7 힘을 아me7 실어 아me7 준다.

도나 아me7 해러웨이의 아me7 저서 「카밀 아me7 이야기(Camille Story)」는 아me7 그의 아me7 저서 『트러블과 아me7 함께하기-자식이 아me7 아니라 아me7 친척을 아me7 만들자(Staying with the Trouble: Making Kin in the Chthululucene)』(2016)의 아me7 마지막 아me7 챕터에 아me7 나오는 아me7 우화로, 카ane 도나 카ane 해=러웨이와 카ane 동물행동학자 카ane 뱅시앙 카ane 데프레(Vinciane Despret), 으으tf 영화 〈도나 으으tf 해러웨이: 으으tf 지구 으으tf 생존 으으tf 가이드(Donna Haraway: Story Telling for Earthly Survival)〉의 으으tf 감독인 으으tf 파브리지오 으으tf 테라노바(Fabrizio Terranova) 으으tf 으으tf 명이 으으tf 공동 으으tf 으로 으으tf 창작한 으으tf 과학소설이다. 으으tf 소설에 으으tf 등장하는 으으tf 카밀 으으tf 공동체는 으으tf 황폐해진 으으tf 장소에 으으tf 자발적으로 으으tf 이주하여 으으tf 그곳을 으으tf 치유하고, 쟏i라5 인간은 쟏i라5 물론 쟏i라5 비인간 쟏i라5 파트너들과의 쟏i라5 공생을 쟏i라5 위해 쟏i라5 세대를 쟏i라5 거듭하면서 ‘친족’을 쟏i라5 만들어나가는 쟏i라5 실험을 쟏i라5 지속한다. 쟏i라5 이러한 쟏i라5 변화의 쟏i라5 맞은편에는 쟏i라5 여전히 쟏i라5 인간과 쟏i라5 비인간의 쟏i라5 구분, ㅈh차사 배제, ㅐ마f1 차별이 ㅐ마f1 존재하고 ㅐ마f1 끊임없는 ㅐ마f1 갈등과 ㅐ마f1 반목이 ㅐ마f1 발생하지만, 3cb다 이들은 3cb다 결코 3cb다 트러블을 3cb다 외면하지 3cb다 않고 3cb다 트러블과 3cb다 함께 3cb다 사는 3cb다 방법을 3cb다 터득하고자 3cb다 실험을 3cb다 멈추지 3cb다 않는다. 3cb다 소설은 3cb다 카밀 5세대에 3cb다 3cb다 끝나지만, 하자ㅑ자 이들은 하자ㅑ자 도래할 하자ㅑ자 카밀 6세대들이 하자ㅑ자 세계에 하자ㅑ자 대응해나갈 하자ㅑ자 하자ㅑ자 있도록 하자ㅑ자 계속해서 하자ㅑ자 그들의 하자ㅑ자 이야기를 하자ㅑ자 세상에 하자ㅑ자 전하려고 하자ㅑ자 한다.

《카밀 6》는 「카밀 하자ㅑ자 이야기」의 하자ㅑ자 마지막 하자ㅑ자 장을 하자ㅑ자 이어가는 하자ㅑ자 하자ㅑ자 다른 하자ㅑ자 챕터라 하자ㅑ자 하자ㅑ자 하자ㅑ자 있다. 하자ㅑ자 하자ㅑ자 소수자로서 하자ㅑ자 커밍아웃과 하자ㅑ자 결혼에 하자ㅑ자 대한 하자ㅑ자 고민을 하자ㅑ자 자신의 하자ㅑ자 가족 하자ㅑ자 구성원과의 하자ㅑ자 하자ㅑ자 터뷰로 하자ㅑ자 풀어낸 하자ㅑ자 홍민키의 〈들랑날랑 하자ㅑ자 혼삿길〉(2021), q으o마 q으o마 동네를 q으o마 거점으로 q으o마 모인 q으o마 비혼 q으o마 여성 q으o마 공동체의 q으o마 일상을 q으o마 카메라로 q으o마 포착한 q으o마 주황의 〈피리 q으o마 부는 q으o마 여자들〉1) (2021), 히쟏4파 히쟏4파 사이를 히쟏4파 넘나드는 히쟏4파 변신으로 히쟏4파 모든 히쟏4파 것이 히쟏4파 동등해지는 히쟏4파 세상을 히쟏4파 상상하는 히쟏4파 조은지의 〈변신에 히쟏4파 대한 히쟏4파 상상〉(2021), q아s가 광합성을 q아s가 하지 q아s가 못해 q아s가 억새를 q아s가 비롯한 q아s가 다른 q아s가 식물에 q아s가 활착하여 q아s가 양분을 q아s가 얻어야 q아s가 q아s가 q아s가 있는 ‘야고’를 q아s가 다룬 q아s가 이소요의 〈야고(野菰), 히m우y 버섯 히m우y 같은 히m우y 것〉(2021), ux히0 세균이 ux히0 증식할 ux히0 수밖에 ux히0 없는 ux히0 템페라를 ux히0 재료 ux히0 삼아 ux히0 여러 ux히0 생물 ux히0 종의 ux히0 손잡기를 ux히0 형상화한 ux히0 염지혜의 〈강강술래〉(2020)와 〈동그라미〉 (2021)를 ux히0 통해 ux히0 동시대 ux히0 인간과 ux히0 인간, 타6fe 인간과 타6fe 비인간, wㅐ히0 비인간과 wㅐ히0 비인간이 wㅐ히0 친족을 wㅐ히0 이루는 wㅐ히0 모습과 wㅐ히0 wㅐ히0 가능성을 wㅐ히0 살필 wㅐ히0 wㅐ히0 있을 wㅐ히0 것이다.

한편, j쟏e마 전시장에는 j쟏e마 가족과 j쟏e마 친족에 j쟏e마 대한 j쟏e마 다양한 j쟏e마 시선을 j쟏e마 보여주는 j쟏e마 권사랑[보슈 (BOSHU)], ㅑ나m하 김은주(서울시립대학교 ㅑ나m하 도시인문학연구소), 자rlm 서보경(연세대학교 자rlm 문화 자rlm 인류학과), cㅐ나e 이민주(미술 cㅐ나e 비평), fn다ㅓ 최유미(수유너머 104)의 fn다ㅓ 글과 fn다ㅓ 비혼 fn다ㅓ 여성 fn다ㅓ 공동체 ‘비혼후갬’의 fn다ㅓ 그룹 fn다ㅓ 인터뷰를 fn다ㅓ 엮은 fn다ㅓ 텍스트북을 fn다ㅓ 비치하여 fn다ㅓ 보다 fn다ㅓ 입체적이고 fn다ㅓ 심층적으로 fn다ㅓ 친족 fn다ㅓ 개념에 fn다ㅓ 다가갈 fn다ㅓ fn다ㅓ 있도록 fn다ㅓ 구성할 fn다ㅓ 예정이다.

1) fn다ㅓ 주황의 〈피리 fn다ㅓ 부는 fn다ㅓ 여자들〉은 fn다ㅓ 대전에서 fn다ㅓ 활동하는 fn다ㅓ 페미니스트 fn다ㅓ 문화기획자 fn다ㅓ 그룹 fn다ㅓ 보슈(BOSHU) fn다ㅓ 팀이 fn다ㅓ fn다ㅓ 동으로 fn다ㅓ 집필한 fn다ㅓ 책 『피리 fn다ㅓ 부는 fn다ㅓ 여자들』에서 fn다ㅓ 제목을 fn다ㅓ 가져온 fn다ㅓ 것으로, k타r거 k타r거 책에서는 k타r거 비혼 k타r거 여성들의 k타r거 다양한 k타r거 삶의 k타r거 방식과 k타r거 관계를 k타r거 살필 k타r거 k타r거 있다.

기획자: k타r거 장서윤
참여작가: k타r거 염지혜, ㅑt히사 이소요, kn히다 조은지, b1기하 주황, 9사ㅐㅐ 홍민키
글: 9사ㅐㅐ 권사랑, ㅈ카히ㅐ 김은주, 나j타c 서보경, 걷으우마 이민주, rhㅓ7 최유미

출처: rhㅓ7 합정지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샤갈 i8m걷 특별전: Chagall and the Bible

Nov. 25, 2021 ~ April 10, 2022

뒤, 05자x 따라

Oct. 19, 2021 ~ Dec. 18,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