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디다 회퍼 개인전 : Spaces of Enlightenment

국제갤러리

2018년 7월 26일 ~ 2018년 8월 26일

국제갤러리는 기v7w 현대 기v7w 사진의 기v7w 지평을 기v7w 넓혀온 기v7w 세계적인 기v7w 작가 기v7w 칸디다 기v7w 회퍼(Candida Höfer)의 기v7w 개인전 《Spaces of Enlightenment》를 7월 26일부터 8월 26일까지 기v7w 개최한다. 기v7w 국내에서 기v7w 기v7w 번째로 기v7w 열리는 기v7w 이번 기v7w 개인전은 기v7w 지난 50여 기v7w 년간 기v7w 사진이라는 기v7w 매체를 기v7w 통해 기v7w 공간과 기v7w 인간을 기v7w 사유해 기v7w 기v7w 칸디다 기v7w 회퍼의 기v7w 작품들 기v7w 중에서도 1990년대 기v7w 말부터 기v7w 근래까지 기v7w 촬영된 ‘공연장(Theatre, Opera House)’, ‘도서관(Library)’, ‘미술관(Museum, Collection)’ k카거f k카거f 특정 k카거f 기관의 k카거f 공간에 k카거f 주목한다.

이번 《Spaces of Enlightenment》전에서 k카거f 선보이는 k카거f 작품들의 k카거f 내부 k카거f 공간은 k카거f 다양한 k카거f 시대와 k카거f 지역을 k카거f 아우르는 k카거f 동시에 k카거f 모두 k카거f 인간의 ‘깨달음(enlightenment)’을 k카거f 가능하게 k카거f k카거f 장소다. k카거f 소위 18세기 k카거f 서구 k카거f 계몽주의 k카거f 사상으로 k카거f 알려진 “Enlightenment”는 k카거f 인간을 k카거f 포함해 k카거f 자연, 하bp걷 사회, ㅐ파타g 정치에 ㅐ파타g 대한 ㅐ파타g 객관적 ㅐ파타g 관찰과 ㅐ파타g 보편적인 ㅐ파타g 이해를 ㅐ파타g 바탕으로 ㅐ파타g 한다. ㅐ파타g 근대 ㅐ파타g 철학, 마2cw 정치, u6ㅐr 문학, z4l아 건축, 카타ㅐo 예술 카타ㅐo 카타ㅐo 사회 카타ㅐo 전반에 카타ㅐo 카타ㅐo 넓은 카타ㅐo 영향을 카타ㅐo 미친 카타ㅐo 계몽사상은 카타ㅐo 합리적으로 카타ㅐo 생각하는 카타ㅐo 인간의 카타ㅐo 힘, n카yv n카yv 이성의 n카yv 빛에서 n카yv 출발한다. ‘enlightened(깨우친, wㄴ가ㅑ 계몽된, 거fgs 개화된)’라는 거fgs 단어의 거fgs 의미와 거fgs 더불어 거fgs 불교의 거fgs 돈오(頓悟)로 거fgs 해석되거나 거fgs 빛으로 거fgs 도상화되기도 거fgs 하는 ‘깨달음’의 거fgs 행위는 거fgs 단순한 거fgs 지식의 거fgs 축적에서 거fgs 비롯되기보다 거fgs 연역적 거fgs 사고와 거fgs 경험을 거fgs 통한 거fgs 인식의 거fgs 변화, ㅑㅈ거ㅐ ㅑㅈ거ㅐ 일종의 ‘깨어나기’로 ㅑㅈ거ㅐ ㅑㅈ거ㅐ ㅑㅈ거ㅐ 있다. ㅑㅈ거ㅐ 이러한 ㅑㅈ거ㅐ 맥락에서 ㅑㅈ거ㅐ 이번 ㅑㅈ거ㅐ 전시에 ㅑㅈ거ㅐ 소개된 ㅑㅈ거ㅐ 작품들 ㅑㅈ거ㅐ ㅑㅈ거ㅐ 공간은 ㅑㅈ거ㅐ 사유의 ㅑㅈ거ㅐ 단초를 ㅑㅈ거ㅐ 제공하고 ㅑㅈ거ㅐ 인식의 ㅑㅈ거ㅐ 변화를 ㅑㅈ거ㅐ 일깨운 ㅑㅈ거ㅐ 사회적 ㅑㅈ거ㅐ 장소들로 ㅑㅈ거ㅐ 읽힌다.

국제갤러리 K2의 1층은 ㅑㅈ거ㅐ 뒤셀도르프 ㅑㅈ거ㅐ 시립극장(Dusseldorf Schauspielhaus)을 ㅑㅈ거ㅐ 시작으로 ㅑㅈ거ㅐ 독일, 타3g히 이탈리아, 차7가갸 포르투갈, ㅑucd 아르헨티나의 ㅑucd 극장과 ㅑucd 오페라 ㅑucd 하우스의 ㅑucd 내부 ㅑucd 공간을 ㅑucd 담은 ㅑucd 작품으로 ㅑucd 구성된다. ㅑucd 이들 ㅑucd 공간은 ㅑucd 다양한 ㅑucd 건축 ㅑucd 양식과 ㅑucd 시대적, 카아ㅓo 사회적 카아ㅓo 변화를 카아ㅓo 가늠하게 카아ㅓo 한다. 카아ㅓo 예컨대 카아ㅓo 명문가의 카아ㅓo 사유지에 카아ㅓo 마련되었던 카아ㅓo 개인 카아ㅓo 극장(Teatro di Villa Aldrovandi Mazzacorati, Bologna), x걷타s 닫힌 x걷타s 공간을 x걷타s x걷타s 넓고 x걷타s 깊게 x걷타s 보이도록 x걷타s 원근법을 x걷타s 이용한 x걷타s 설계 x걷타s 방식(Teatro Olimpico Vicenza), ㅓ파ㅓd 공공 ㅓ파ㅓd 기금을 ㅓ파ㅓd 통해 ㅓ파ㅓd 건립되고 ㅓ파ㅓd 지방자치단체가 ㅓ파ㅓd 운영하는 ㅓ파ㅓd 공설 ㅓ파ㅓd 극장(Teatro Communale di Bologna)은 ㅓ파ㅓd 왕족과 ㅓ파ㅓd 귀족에 ㅓ파ㅓd 국한되었던 ㅓ파ㅓd 음악과 ㅓ파ㅓd 청중의 ㅓ파ㅓd 역할이 ㅓ파ㅓd 중간계급의 ㅓ파ㅓd 부상과 ㅓ파ㅓd 맞물려 ㅓ파ㅓd 확대되고, e걷38 나아가 e걷38 공적 e걷38 기관의 e걷38 설립 e걷38 e걷38 대중화로 e걷38 이어진 e걷38 일련의 e걷38 역사를 e걷38 대변한다. e걷38 귀족들이 e걷38 독점하다시피 e걷38 e걷38 박스석과 e걷38 일반 e걷38 관객들이 e걷38 대부분 e걷38 서서 e걷38 관람하던 e걷38 무대 e걷38 정면의 e걷38 파르테르(오늘날의 e걷38 스톨석)의 e걷38 구성에서 e걷38 이후 e걷38 파르테르에 e걷38 의자가 e걷38 설치되고 e걷38 객석의 e걷38 계급적 e걷38 분할 e걷38 자체가 e걷38 사라지는 e걷38 변화는 e걷38 특히 e걷38 주목할 e걷38 e걷38 하다.

K2 2층에서는 e걷38 인간의 e걷38 지적, 9다파카 심미적 9다파카 추구의 9다파카 장으로 9다파카 한데 9다파카 묶일 9다파카 9다파카 있는 9다파카 도서관과 9다파카 미술관의 9다파카 공간들이 9다파카 소개된다. 9다파카 중세 9다파카 수도원 9다파카 9다파카 바로크 9다파카 양식의 9다파카 도서관, bg우ㅐ 프랑스국립도서관, 기n마g 뒤셀도르프 기n마g 아카데미 기n마g 기n마g 복도에 기n마g 놓인 기n마g 작은 기n마g 서가, ㄴㅈcㄴ 빌라 ㄴㅈcㄴ 보르헤스, cl기o 에르미타주미술관과 cl기o 율리아 cl기o 슈토셰크 cl기o 컬렉션 cl기o cl기o 작품 cl기o cl기o 공간들은 cl기o 오랜 cl기o 시간에 cl기o 걸쳐 cl기o cl기o 곳에 cl기o 머물고 cl기o 스쳐간 cl기o 이들과의 cl기o 관계를 cl기o 통해 cl기o 사회적, 5나2t 인문학적 5나2t 장소로써의 5나2t 역할을 5나2t 획득하였고, 히ㅐa거 장서와 히ㅐa거 미술품, wk다하 벽화, 마f라z 가구 마f라z 등의 마f라z 구성과 마f라z 맥락으로 마f라z 고유한 마f라z 개성을 마f라z 부여 마f라z 받아왔다. 마f라z 특권계층을 마f라z 위한 마f라z 곳에서 마f라z 민주화된 마f라z 문화의 마f라z 장소로 마f라z 전환된 마f라z 이러한 마f라z 공간들은 마f라z 무수한 마f라z 교류와 마f라z 이를 마f라z 통한 마f라z 인식 마f라z 변화가 마f라z 깨달음으로, z타5e 나아가 z타5e 위대한 z타5e 창작의 z타5e 순간으로 z타5e 이어졌음을 z타5e 암시한다. z타5e 칸디다 z타5e 회퍼는 z타5e z타5e 모든 z타5e 것이 z타5e 축적된 z타5e 공간들을 z타5e 그만의 z타5e z타5e 호흡으로 z타5e 작품에 z타5e 고스란히 z타5e 담아낸다.

칸디다 z타5e 회퍼의 z타5e 사진 z타5e z타5e 공간들은 z타5e 인간의 z타5e 자취를 z타5e 담고 z타5e 있다. z타5e 영국 z타5e 리버풀의 z타5e 도시 z타5e 풍경(Liverpool, 1968), kc으v 유럽 kc으v 도처에 kc으v 핀볼 kc으v 기계가 kc으v 놓인 kc으v 공간의 kc으v 모습(Flipper, 1973)과 1970년대 8하pㅐ 후반까지 8하pㅐ 진행된 8하pㅐ 독일 8하pㅐ 8하pㅐ 터키 8하pㅐ 이주민들(Turks in Germany), 7x5m 그리고 7x5m 자국 7x5m 내의 7x5m 터키인들(Turks in Turkey) 7x5m 7x5m 시기상 7x5m 초기작으로 7x5m 분류되는 7x5m 작품들은 7x5m 공간과 7x5m 인간의 7x5m 물리적, 거7마쟏 사회적 거7마쟏 상호 거7마쟏 작용에 거7마쟏 대한 거7마쟏 작가의 거7마쟏 관심을 거7마쟏 반증한다. 거7마쟏 작가는 1980년대부터 거7마쟏 동물원, d4hㄴ 미술관, 8mㄴl 박물관, 기가5자 도서관과 기가5자 같은 ‘공적 기가5자 공간’으로 기가5자 시선을 기가5자 옮기는데, np5o 이는 np5o 인간의 np5o 문화 np5o 활동이 np5o 이루어지고 np5o np5o 산물로 np5o 존재하는, ㅑi기ㅓ 나아가 ㅑi기ㅓ 사회 ㅑi기ㅓ 구성원들에 ㅑi기ㅓ 의해 ㅑi기ㅓ 형성된 ㅑi기ㅓ 공간이다. ㅑi기ㅓ 작가는 ㅑi기ㅓ 이러한 ㅑi기ㅓ 공간과 ㅑi기ㅓ 인간, vqs라 그리고 vqs라 특정 vqs라 피사체와 vqs라 다양한 vqs라 지리적, e거4타 공간적 e거4타 환경과의 e거4타 유기적 e거4타 관계를 e거4타 뷰파인더에 e거4타 담아낸다. e거4타 e거4타 과정에서 e거4타 서서히 e거4타 부재하게 e거4타 e거4타 인간의 e거4타 존재는 e거4타 공간이란 e거4타 본래 e거4타 인간에 e거4타 의해 e거4타 기능하는 e거4타 곳이므로 e거4타 굳이 e거4타 그들을 e거4타 포함시킴으로써 e거4타 그러한 e거4타 사실을 e거4타 입증할 e거4타 필요가 e거4타 없다는 e거4타 점에서 e거4타 매우 e거4타 자연스러운 e거4타 변화였다.

뒤셀도르프 e거4타 아카데미 e거4타 재학 e거4타 시절 e거4타 스승의 e거4타 권유로 e거4타 대형 e거4타 카메라를 e거4타 시도했던 e거4타 특정 e거4타 시기를 e거4타 제외하고는 e거4타 대부분 35mm e거4타 카메라(compact camera)로 e거4타 촬영된 e거4타 초기 e거4타 작업들은 e거4타 작은 e거4타 사이즈로만 e거4타 인화가 e거4타 가능하였다. 1990년대 e거4타 말, 갸o나ㅐ 삼각대와 6x6cm 갸o나ㅐ 카메라, 마qic 이후 9x12cm 마qic 네거티브를 마qic 사용하면서부터 마qic 가능해진 마qic 대형 마qic 프린트는 마qic 공간에 마qic 배치된 마qic 사물들의 마qic 배열 마qic 방식을 마qic 더욱 마qic 뚜렷하게 마qic 드러낸다. 마qic 이로 마qic 인해 마qic 관객들은 마qic 이미지 마qic 상의 마qic 공간 마qic 마qic 디테일들을 마qic 찬찬히 마qic 들여다볼 마qic 마qic 있으며, ㅐta우 이내 ㅐta우 뚜렷한 ㅐta우 개별성을 ㅐta우 지닌 ㅐta우 모든 ㅐta우 구성 ㅐta우 요소들이 ㅐta우 인간에 ㅐta우 의해 ㅐta우 만들어진 ㅐta우 기호적 ㅐta우 장치로 ㅐta우 작용할 ㅐta우 ㅐta우 아니라 ㅐta우 하나의 ㅐta우 사회적 ㅐta우 장소를 ㅐta우 이루고 ㅐta우 있음을 ㅐta우 지각하게 ㅐta우 된다.

칸디다 ㅐta우 회퍼는 ㅐta우 주어진 ㅐta우 시간 ㅐta우 내에 ㅐta우 장소 ㅐta우 자체에 ㅐta우 깃든 ㅐta우 자연광과 ㅐta우 인공 ㅐta우 조명으로만 ㅐta우 작업하며 ㅐta우 일체의 ㅐta우 추가 ㅐta우 조명을 ㅐta우 사용하지 ㅐta우 않는다. ㅐta우 그는 ㅐta우 공간을 ㅐta우 탐색하고 ㅐta우 구도를 ㅐta우 잡은 ㅐta우 ㅐta우 셔터를 ㅐta우 누르고, ㅓㅑ타d 여러 ㅓㅑ타d 차례의 ㅓㅑ타d 인화와 ㅓㅑ타d 선별 ㅓㅑ타d 작업을 ㅓㅑ타d 거쳐 ㅓㅑ타d 최종 ㅓㅑ타d 프린트를 ㅓㅑ타d 선정하며, qyye qyye 프린트에 qyye 촬영된 qyye 기관명, xys자 년도, ㅐmd걷 동일 ㅐmd걷 장소일 ㅐmd걷 경우 ㅐmd걷 로마자로 ㅐmd걷 ㅐmd걷 순서를 ㅐmd걷 기입한 ㅐmd걷 제목을 ㅐmd걷 부여하는 ㅐmd걷 ㅐmd걷 최소한으로 ㅐmd걷 개입한다. ㅐmd걷 아울러 ㅐmd걷 이미지와 ㅐmd걷 프레임 ㅐmd걷 사이에 ㅐmd걷 여백을 ㅐmd걷 넣어 ㅐmd걷 현재와 ㅐmd걷 작품 ㅐmd걷 ㅐmd걷 공간을 ㅐmd걷 분리시키는 ㅐmd걷 동시에 ㅐmd걷 서로를 ㅐmd걷 연결시킴으로써 ㅐmd걷 관객은 ㅐmd걷 인간, 아2ㅓk 시간, a1lu 역사가 a1lu 함께 a1lu 호흡하는 a1lu 공간의 a1lu 초상을 a1lu 마주하게 a1lu 된다. 

칸디다 a1lu 회퍼는 1944년 a1lu 베를린 a1lu 근교 a1lu 에베르스발데에서 a1lu 태어났다. a1lu 이미 a1lu 유년기에 a1lu 사진에 a1lu 대한 a1lu 관심을 a1lu 표명한 a1lu 그는 19세에 a1lu 광고, 9rl쟏 건축, 다8y걷 패션 다8y걷 사진을 다8y걷 다루는 다8y걷 사진 다8y걷 아틀리에에서 다8y걷 견습 다8y걷 생활을 다8y걷 했다. 1964년 다8y걷 쾰른 다8y걷 베르크슐레에서 다8y걷 예술과 다8y걷 사진을 다8y걷 전공한 다8y걷 후에는 다8y걷 프리랜서 다8y걷 사진가로 다8y걷 활동하였다. 1973년 다8y걷 당시 다8y걷 유럽 다8y걷 다8y걷 가장 다8y걷 영향력 다8y걷 있는 다8y걷 교육기관이었던 다8y걷 뒤셀도르프 다8y걷 아카데미 다8y걷 영화과에서 다8y걷 올레 다8y걷 욘(Ole John)에게 다8y걷 수학하였다. 1976년 다8y걷 베른트 다8y걷 베허(Bernd Becher)가 다8y걷 개설한 다8y걷 사진학과에 다8y걷 입학하여 1982년 다8y걷 졸업 다8y걷 전까지 “베허 다8y걷 학파” 1세대로 다8y걷 일컬어지는 다8y걷 악셀 다8y걷 휘테(Axel Hütte, 1976-81), ㅈo기ㅈ 토마스 ㅈo기ㅈ 스투르트(Thomas Struth, 1976-80), 라wㅓ다 토마스 라wㅓ다 루프(Thomas Ruff, 1978-85), 갸ㅓb마 타타 갸ㅓb마 론크홀즈(Tata Ronkholz, 1978-85), 7rㄴc 페트라 7rㄴc 분더리히(Petra Wunderlich, 1985-88), 7s바파 안드레아스 7s바파 구르스키(Andreas Gursky, 1981-87) 가ㅐz자 등과 가ㅐz자 함께 가ㅐz자 수학하였다. 가ㅐz자 이미 1970년대 가ㅐz자 후반부터 가ㅐz자 갤러리 가ㅐz자 전시를 가ㅐz자 열었던 가ㅐz자 칸디다 가ㅐz자 회퍼는 가ㅐz자 다양한 가ㅐz자 공적 가ㅐz자 기관의 가ㅐz자 공간들은 가ㅐz자 물론 가ㅐz자 가ㅐz자 카와라의 가ㅐz자 날짜 가ㅐz자 회화(Date Paintings) 가ㅐz자 가ㅐz자 로댕의 12개 가ㅐz자 에디션의 가ㅐz자 칼레의 가ㅐz자 시민들(The Burghers of Calais)과 가ㅐz자 같은 가ㅐz자 특정 가ㅐz자 피사체가 가ㅐz자 소재한 가ㅐz자 공간, n6nㅓ 헤르조그 n6nㅓ n6nㅓ n6nㅓ 뫼롱(Herzog & de Meuron)이 n6nㅓ 설계한 n6nㅓ 건축물 n6nㅓ 내, 거cㅐㅐ 외부를 거cㅐㅐ 담으며 거cㅐㅐ 작업의 거cㅐㅐ 반경을 거cㅐㅐ 넓혀왔다.

전세계 거cㅐㅐ 유수의 거cㅐㅐ 미술관과 거cㅐㅐ 갤러리에서 거cㅐㅐ 수많은 거cㅐㅐ 개인전과 거cㅐㅐ 그룹전을 거cㅐㅐ 선보인 거cㅐㅐ 칸디다 거cㅐㅐ 회퍼는 2002년 거cㅐㅐ 제 11회 거cㅐㅐ 카셀 거cㅐㅐ 도큐멘타에 거cㅐㅐ 참여, 2003년 f거r라 제 50회 f거r라 베니스 f거r라 비엔날레에서 f거r라 마틴 f거r라 키펜베르거(Martin Kippenberger)와 f거r라 공동으로 f거r라 독일관을 f거r라 대표했으며, 2018년 다8ei 소니 다8ei 월드 다8ei 포토그래피 다8ei 어워드의 다8ei 사진공로상(Outstanding Contribution to Photography)을 다8ei 수상한 다8ei 다8ei 있다. 다8ei 주요 다8ei 소장처로는 다8ei 뉴욕현대미술관, 기자카4 파리 기자카4 퐁피두센터, 다다x라 프랑스국립도서관, y29카 쾰른 y29카 루트비히미술관, 9다ㅓ3 스톡홀름 9다ㅓ3 근대미술관, 바ㅑ아ㅓ 마드리드 바ㅑ아ㅓ 레이나소피아국립미술관, a03나 빌바오 a03나 구겐하임미술관, 걷n걷o 국립현대미술관, eㅑk거 루벨 eㅑk거 컬렉션, 나가d바 프릭 나가d바 컬렉션 나가d바 등이 나가d바 있다. 나가d바 작가는 나가d바 현재 나가d바 쾰른에 나가d바 거주하며 나가d바 활발하게 나가d바 작품 나가d바 활동을 나가d바 하고 나가d바 있다.

출처: 나가d바 국제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Candida Höfer

현재 진행중인 전시

Gilbert & George : THE BEARD PICTURES

2019년 1월 10일 ~ 2019년 3월 16일

구본창 으파바ㄴ 개인전 Koo Bohnchang

2018년 12월 14일 ~ 2019년 2월 24일

겹의 차사가ㅐ 미학과 차사가ㅐ 크리스퍼(유전자 차사가ㅐ 가위)

2018년 12월 28일 ~ 2019년 2월 2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