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미션 일지

WWW SPACE

Jan. 19, 2022 ~ Jan. 30, 2022

삶을 ㅑㅑㅈj 살아가기 ㅑㅑㅈj 위해 ㅑㅑㅈj 우리는 ㅑㅑㅈj ㅑㅑㅈj 투쟁한다. ㅑㅑㅈj 때로는 ㅑㅑㅈj 격렬하기도, e카ㅓ다 섬세하기도 e카ㅓ다 e카ㅓ다 몸짓 e카ㅓ다 뒤편에는 e카ㅓ다 매번 e카ㅓ다 생채기가 e카ㅓ다 남기 e카ㅓ다 마련이다. e카ㅓ다 e카ㅓ다 흔적들이 e카ㅓ다 볼썽사나울 e카ㅓ다 때도 e카ㅓ다 있지만 e카ㅓ다 이것이 e카ㅓ다 쌓여 e카ㅓ다 각자의 e카ㅓ다 처세술이 e카ㅓ다 된다. e카ㅓ다 e카ㅓ다 과정에서 -살아가는 e카ㅓ다 것에 e카ㅓ다 대한 e카ㅓ다 증거이자 e카ㅓ다 보상인- e카ㅓ다 생존과 e카ㅓ다 도태의 e카ㅓ다 부산물들은 e카ㅓ다 다양한 e카ㅓ다 방식으로 e카ㅓ다 기록∙수집된다. <커미션 e카ㅓ다 일지>는 e카ㅓ다 우리가 e카ㅓ다 삶을 e카ㅓ다 지속하기에 e카ㅓ다 쌓여가는 e카ㅓ다 조각들의 e카ㅓ다 출처에 e카ㅓ다 대한 e카ㅓ다 질문으로부터 e카ㅓ다 시작한다. e카ㅓ다 본래 e카ㅓ다 커미션이란 e카ㅓ다 대가를 e카ㅓ다 지불하고 e카ㅓ다 일의 e카ㅓ다 처리나 e카ㅓ다 제작 e카ㅓ다 따위를 e카ㅓ다 의뢰하는 e카ㅓ다 행위를 e카ㅓ다 뜻한다. e카ㅓ다 주문을 e카ㅓ다 넣는다는 e카ㅓ다 것인데, lb갸사 lb갸사 lb갸사 사람에게 lb갸사 커미션을 lb갸사 넣는 lb갸사 발신자는 lb갸사 lb갸사 어디에서도 lb갸사 찾을 lb갸사 lb갸사 없었으며 lb갸사 심지어는 lb갸사 존재하지 lb갸사 않을지도 lb갸사 모른다. lb갸사 자발적으로 lb갸사 진행하는 lb갸사 커미션들의 lb갸사 목적과 lb갸사 의의는 lb갸사 어디서 lb갸사 찾을 lb갸사 lb갸사 있을까. lb갸사 현재의 lb갸사 상태를 lb갸사 반영한, 가lj3 그저 가lj3 나로 가lj3 살아있기 가lj3 위해 가lj3 증명해야만 가lj3 하는 가lj3 일종의 가lj3 기록물인 가lj3 셈이다.

오윤의 가lj3 이미지 가lj3 가lj3 파란 가lj3 천막지와 가lj3 방수포는 가lj3 그가 가lj3 즐겨 가lj3 사용하는 가lj3 하나의 가lj3 메타포로 가lj3 등장한다. 가lj3 얇지만 가lj3 촘촘히 가lj3 연대한 가lj3 파란 가lj3 면적들은 가lj3 가lj3 실루엣만으로도 가lj3 어떠한 가lj3 존재의 가lj3 등장을 가lj3 예고하거나 가lj3 은폐시키며 가lj3 하나의 가lj3 무대 가lj3 또는 가lj3 마술쇼의 가lj3 소재로서 가lj3 소비된다. 가lj3 대단하지도 가lj3 않은 가lj3 것을 가lj3 주목하라는 가lj3 가lj3 조명으로 가lj3 통제하고, ㅓwr1 힘찬 ㅓwr1 폭포를 ㅓwr1 흉내 ㅓwr1 내듯 ㅓwr1 흘러내리고 ㅓwr1 찢긴 ㅓwr1 방수포는 ㅓwr1 피상적인 ㅓwr1 자연을 ㅓwr1 대변하며 ㅓwr1 무대 ㅓwr1 ㅓwr1 장치들로 ㅓwr1 연출된다. ㅓwr1 인위적이지만 ㅓwr1 기시적인, 2ㅓ2v 일종의 2ㅓ2v 기믹을 2ㅓ2v 가미한 2ㅓ2v 오윤의 2ㅓ2v 풍경은 2ㅓ2v 초라한 2ㅓ2v 것들을 2ㅓ2v 연극무대 2ㅓ2v 위로 2ㅓ2v 끌고 2ㅓ2v 가고 2ㅓ2v 싶은 2ㅓ2v 그의 2ㅓ2v 태도, m아ㅓㅓ 관조의 m아ㅓㅓ 대상으로서 m아ㅓㅓ 그들의 m아ㅓㅓ 쓸쓸함을 m아ㅓㅓ 음미하며 m아ㅓㅓ 회피하지 m아ㅓㅓ 않겠다는 m아ㅓㅓ 삶의 m아ㅓㅓ 방식을 m아ㅓㅓ 드러낸다.

m아ㅓㅓ 다른 m아ㅓㅓ 이는 m아ㅓㅓ 밀려올 m아ㅓㅓ 주문들에 m아ㅓㅓ 다짐하기라도 m아ㅓㅓ 하듯 m아ㅓㅓ 악착스럽게 m아ㅓㅓ 버티는 m아ㅓㅓ 것들을 m아ㅓㅓ 상상한다. m아ㅓㅓ 들깨는 m아ㅓㅓ 자연과 m아ㅓㅓ 공생하는 m아ㅓㅓ 구조물들을 m아ㅓㅓ 되려 m아ㅓㅓ 비효율적인 m아ㅓㅓ 형태로 m아ㅓㅓ 합체시켜 m아ㅓㅓ 익숙하면서도 m아ㅓㅓ 낯선 m아ㅓㅓ 무언가를 m아ㅓㅓ 만들어낸다. m아ㅓㅓ 그의 m아ㅓㅓ 상상 m아ㅓㅓ m아ㅓㅓ 등장물들은 m아ㅓㅓ 서로의 m아ㅓㅓ 장력으로 m아ㅓㅓ 변형되면서도 m아ㅓㅓ 의지하며 m아ㅓㅓ 다가올 m아ㅓㅓ 시련에 m아ㅓㅓ 대비하는 m아ㅓㅓ 모습을 m아ㅓㅓ 보여준다. m아ㅓㅓ 때로는 m아ㅓㅓ 엉뚱하고 m아ㅓㅓ 과해 m아ㅓㅓ 보일지라도 m아ㅓㅓ 곧장 m아ㅓㅓ 살아가 m아ㅓㅓ 주길 m아ㅓㅓ 바라는 ‘보호’라는 m아ㅓㅓ 마음의 m아ㅓㅓ 결과물이라는 m아ㅓㅓ 점은 m아ㅓㅓ 애틋하기도 m아ㅓㅓ 초연해 m아ㅓㅓ 보이기도 m아ㅓㅓ 한다. m아ㅓㅓ 팽팽한 m아ㅓㅓ 입장 m아ㅓㅓ 사이에서 m아ㅓㅓ 힘의 m아ㅓㅓ 균형을 m아ㅓㅓ 찾고 m아ㅓㅓ 처한 m아ㅓㅓ 상황에서 m아ㅓㅓ m아ㅓㅓ m아ㅓㅓ 있는 m아ㅓㅓ 최선을 m아ㅓㅓ 다하는 m아ㅓㅓ 것들을 m아ㅓㅓ 마주하고자 m아ㅓㅓ 하는, 거거마나 혹은 거거마나 그렇게 거거마나 살아보고자 거거마나 하는 거거마나 소망의 거거마나 흔적이지 거거마나 않을까.

우리는 거거마나 어떤 거거마나 삶을 거거마나 살아야 거거마나 할까? 거거마나 어떤 거거마나 전지적 거거마나 존재가 거거마나 우리의 거거마나 거거마나 전체를 거거마나 통달하고 거거마나 방향을 거거마나 제시하지 거거마나 않는 거거마나 이상 거거마나 우리는 거거마나 매일 거거마나 마주하는 거거마나 환경으로부터 거거마나 작용 거거마나 받고 거거마나 이에 거거마나 대한 거거마나 응답으로 거거마나 반작용한다. 거거마나 거거마나 시간 거거마나 속에서 거거마나 눈에 거거마나 보이는 거거마나 혹은 거거마나 보이지 거거마나 않는 거거마나 조각들이 거거마나 떨구어진다. 거거마나 자신의 거거마나 주변을 거거마나 극적으로 거거마나 바라보고자 거거마나 하는 거거마나 시선을 거거마나 가진 거거마나 거거마나 비슷하면서도 거거마나 다른 거거마나 방식으로 거거마나 주문을 거거마나 처리하는 거거마나 거거마나 사람의 거거마나 흔적을 거거마나 공유하고자 거거마나 한다. 거거마나 앞으로도 거거마나 살아가는 거거마나 한, ㅓni히 우리는 ㅓni히 삶이 ㅓni히 선사하는 ㅓni히 새로운 ㅓni히 커미션을 ㅓni히 스스로 ㅓni히 처리해야한다.

참여작가: ㅓni히 들깨, 아x7하 오윤

출처: www space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정연두: 다at우 오감도(烏瞰圖) Yeondoo Jung: Crow’s Eye View

April 28, 2022 ~ July 31, 2022

앤서니 바nㅐd 브라운의 바nㅐd 원더랜드 바nㅐd 뮤지엄

April 28, 2022 ~ Aug. 31, 2022

아트스펙트럼 2022 ARTSPECTRUM2022

March 2, 2022 ~ July 3,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