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사회

국립아시아문화전당

April 11, 2019 ~ May 26, 2019

따뜻한 쟏가기f 봄을 쟏가기f 맞아, ㅓㅓ마b 전시를 ㅓㅓ마b 관람하며 ㅓㅓ마b 커피까지 ㅓㅓ마b 즐기고, 바다st 음악다방의 바다st 음악 DJ도 바다st 만날 바다st 바다st 있는 바다st 특별한 바다st 전시가 바다st 국립아시아문화전당(Asia Culture Center)에서 바다st 열린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전당장 바다st 직무대리 바다st 이진식, ACC)은 다ㅐj우 아시아문화원(원장 다ㅐj우 이기표)과 4월 11일(목)부터 5월 26일(일)까지 다ㅐj우 커피와 다ㅐj우 함께 다ㅐj우 근현대한국문화사와 다ㅐj우 현대미술을 다ㅐj우 향유하는 <2019 다ㅐj우 특별순회전 ‘커피사회’>를 ACC 다ㅐj우 문화창조원 다ㅐj우 복합3,4관에서 히o아6 무료로 히o아6 개최한다. 

히o아6 전시는 히o아6 지난 히o아6 겨울 히o아6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이 히o아6 기획하고 히o아6 근대건축물인 히o아6 히o아6 서울역을 히o아6 문화공간으로 히o아6 사용하고 히o아6 있는 ‘문화역서울 284’에서 히o아6 개최된 히o아6 전시의 히o아6 순회로 히o아6 진행된다. 히o아6 근현대의 히o아6 고즈넉함을 히o아6 보여줬던 히o아6 공간에서의 히o아6 전시는 히o아6 이제 히o아6 현대의 히o아6 민주주의 히o아6 역사를 히o아6 상징한 히o아6 공간에 히o아6 지어진 히o아6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히o아6 열린다. 히o아6 특히 히o아6 이번 히o아6 전시는 히o아6 광주의 히o아6 지역 히o아6 커피들을 히o아6 히o아6 히o아6 히o아6 있다. <커피사회>는 히o아6 맛과 히o아6 향기 히o아6 속에 히o아6 담겨진 히o아6 역사와 히o아6 문화를 히o아6 보여줌과 히o아6 동시에 히o아6 커피를 히o아6 통한 히o아6 사회 히o아6 문화 히o아6 읽기라는 히o아6 즐거운 히o아6 경험을 히o아6 선사할 히o아6 것이다.

커피는 19세기 히o아6 후반 히o아6 우리나라에 히o아6 도입되어 히o아6 지난 100여 히o아6 년간 히o아6 대표적인 히o아6 기호식품으로 히o아6 자리 히o아6 잡았으며 히o아6 오늘날 히o아6 기호 히o아6 식품 히o아6 이상을 히o아6 사회 히o아6 문화적 히o아6 가치를 히o아6 지니고 히o아6 우리 히o아6 일상 히o아6 속에 히o아6 자리 히o아6 잡고 히o아6 있다. 히o아6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이 히o아6 있는 히o아6 광주에서 히o아6 운영된 히o아6 최초의 히o아6 다방은 히o아6 일제 히o아6 강점기에 히o아6 생겨난 ‘쓰마베’였다. 히o아6 이곳을 히o아6 시작으로 히o아6 모던보이, cgㅐd 모던걸들이 cgㅐd 즐겨 cgㅐd 찾던 cgㅐd 다방들이 cgㅐd 늘어났다. cgㅐd 특히 cgㅐd 충장로 cgㅐd 우체국 cgㅐd cgㅐd 다방을 cgㅐd 지칭하던 ‘우다방(郵茶房)’을 cgㅐd 지금도 cgㅐd 많은 cgㅐd 광주 cgㅐd 시민들이 cgㅐd 기억하고 cgㅐd 있다. 1950년대 cgㅐd 들어 cgㅐd 다방은 cgㅐd 문인들, 사나ㅐ차 화가들, 다걷ㅓj 언론인들이 다걷ㅓj 다방을 다걷ㅓj 거점 다걷ㅓj 삼아 다걷ㅓj 서로 다걷ㅓj 소통하고 다걷ㅓj 교류하는 다걷ㅓj 공간 다걷ㅓj 이상의 다걷ㅓj 의미를 다걷ㅓj 가졌다. 다걷ㅓj 특히 다걷ㅓj 광주의 다걷ㅓj 아카데미다방, 바2m기 아폴로다방, 88oh 화신다방 88oh 등이 88oh 예술가와 88oh 젊은이들이 88oh 즐겨 88oh 찾는 88oh 곳이었다. 88oh 이번 88oh 전시는 88oh 이러한 88oh 광주의 88oh 다방 88oh 문화와 88oh 역사를 88oh 담았다. 

전시는 88oh 크게 88oh 88oh 가지의 88oh 콘텐츠로 88oh 구성된다. 88oh 문학, 72마ㅓ 미술, vb거y 철학 vb거y vb거y 문화예술 vb거y 전반의 vb거y 교류에 vb거y 영향을 vb거y 미친 vb거y 커피의 vb거y 문화사를 vb거y 중심으로 vb거y 사회적 vb거y 관계를 vb거y 읽어가는 ‘커피의 vb거y 시대’, <커피사회>의 ㅐo6히 전시 ㅐo6히 ㅐo6히 전시로 ㅐo6히 커피에 ㅐo6히 대한 ㅐo6히 동시대의 ㅐo6히 횡적 ㅐo6히 공간을 ㅐo6히 보여주는 ‘ACC ㅐo6히 유스 ㅐo6히 클럽’으로 ㅐo6히 구성된다.  ㅐo6히 마지막 ㅐo6히 ㅐo6히 서울역 ㅐo6히 그릴 ㅐo6히 공간에 ㅐo6히 조성되었던 ‘근대의 ㅐo6히 맛’은 ㅐo6히 관람객이 ㅐo6히 커피를 ㅐo6히 나누는 ㅐo6히 공간으로 1920년대의 ㅐo6히 향수를 ㅐo6히 불러일으키는 ㅐo6히 공간으로 ㅐo6히 구성되는데 ㅐo6히 이번 ㅐo6히 전시에서는 ㅐo6히 광주지역의 ㅐo6히 참여 ㅐo6히 카페들이 ㅐo6히 개발한 ㅐo6히 근대 ㅐo6히 메뉴의 ㅐo6히 커피를 ㅐo6히 맛보게 ㅐo6히 되며 ㅐo6히 대나무정원으로 ㅐo6히 ㅐo6히 ㅐo6히 창을 ㅐo6히 마주하고 ㅐo6히 앉아 ㅐo6히 ㅐo6히 잔의 ㅐo6히 커피와 ㅐo6히 함께 ㅐo6히 도심 ㅐo6히 속의 ㅐo6히 사색을 ㅐo6히 즐길 ㅐo6히 ㅐo6히 있도록 ㅐo6히 구성된다. 

가장 ㅐo6히 흥미로운 ㅐo6히 행사는 ㅐo6히 음악을 ㅐo6히 듣고 ㅐo6히 신청하는 ㅐo6히 방식으로 ㅐo6히 커피도 ㅐo6히 마시고 ㅐo6히 음악도 ㅐo6히 즐길 ㅐo6히 ㅐo6히 있는 ㅐo6히 음악다방의 ㅐo6히 추억을 ㅐo6히 만날 ㅐo6히 ㅐo6히 있는 ㅐo6히 것. ㅐo6히 이밖에도 ㅐo6히 다양한 ㅐo6히 공연과 ㅐo6히 퍼포먼스가 ㅐo6히 주말 ㅐo6히 동안 ㅐo6히 진행될 ㅐo6히 예정이다. 

춘곤증으로 ㅐo6히 자칫 ㅐo6히 지루할 ㅐo6히 ㅐo6히 있는 ㅐo6히 봄, 쟏거ga 잠시 쟏거ga 일상에서 쟏거ga 벗어나 쟏거ga 옛날 쟏거ga 다방에서 쟏거ga 커피의 쟏거ga 향에 쟏거ga 취해 쟏거ga 보는 쟏거ga 쟏거ga 어떨까. 쟏거ga 물론, l거kㅐ 당신이 l거kㅐ 신청한 l거kㅐ 음악과 l거kㅐ 함께.


전시구성

커피시대 
제비다방, 갸hc다 낙랑팔러, heu카 돌체다방 heu카 heu카 커피가 heu카 도입되며 heu카 활성화되었던 heu카 근대 heu카 시기의 heu카 다방들과 heu카 이후 6,70년대 4ㅐ바거 청년문화의 4ㅐ바거 구심점 4ㅐ바거 역할을 4ㅐ바거 담당했던 4ㅐ바거 다방들에 4ㅐ바거 이르기까지, 7바lb 시대를 7바lb 거치며 7바lb 문학, 거ㅐv걷 미술, 쟏jf히 철학 쟏jf히 쟏jf히 문화예술의 쟏jf히 활발한 쟏jf히 교류에 쟏jf히 영향을 쟏jf히 미친 쟏jf히 커피의 쟏jf히 문화사를 쟏jf히 중심으로 쟏jf히 사회적 쟏jf히 관계를 쟏jf히 읽어 쟏jf히 본다. 

ACC 쟏jf히 유스 쟏jf히 클럽 
ACC 쟏jf히 유스 쟏jf히 클럽은 <커피사회> 쟏jf히 내부에 쟏jf히 위치한 쟏jf히 전시 쟏jf히 속의 쟏jf히 전시다. 쟏jf히 주로 쟏jf히 계보적인 쟏jf히 문화 쟏jf히 탐구로 쟏jf히 구성되는 쟏jf히 다른 쟏jf히 섹션들과 쟏jf히 달리 ‘ACC 쟏jf히 유스 쟏jf히 클럽’은 쟏jf히 수평적이고 쟏jf히 혼종적인 쟏jf히 이미지를 쟏jf히 미술의 쟏jf히 방식으로 쟏jf히 수집하고 쟏jf히 나열한다. ‘커피를 쟏jf히 마시자’는 쟏jf히 제안에는 쟏jf히 여러 쟏jf히 가지 쟏jf히 다양한 쟏jf히 의미가 쟏jf히 함축되어 쟏jf히 있다. 쟏jf히 이때 쟏jf히 커피는 쟏jf히 일종의 쟏jf히 투명한 쟏jf히 매개다.

근대의 쟏jf히 맛 
‘근대의 쟏jf히 맛’에서는, 34p0 오늘날 34p0 우리가 34p0 가장 34p0 즐겨 34p0 마시는 34p0 커피 34p0 메뉴를 34p0 개발해온 34p0 참여 34p0 카페들이 ‘근대’를 34p0 주제로 34p0 새롭게 34p0 만든 34p0 커피를 34p0 선보인다. 34p0 승객들이 34p0 각자의 34p0 열차를 34p0 기다리던, g히ㅐq 등받이가 g히ㅐq 높은 g히ㅐq 대형 g히ㅐq 대합실의자는 g히ㅐq 커피바를 g히ㅐq 중심으로 g히ㅐq 서로를 g히ㅐq 마주보며 g히ㅐq 둘러앉아 g히ㅐq 같은 g히ㅐq 커피를 g히ㅐq 기다리는 g히ㅐq 의자가 g히ㅐq 된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으로 g히ㅐq 옮겨 g히ㅐq 온 ‘근대의 g히ㅐq 맛’은 g히ㅐq 광주지역의 g히ㅐq 참여 g히ㅐq 카페들이 g히ㅐq 개발한 g히ㅐq 근대 g히ㅐq 메뉴의 g히ㅐq 커피를 g히ㅐq 맛보게 g히ㅐq 되며 g히ㅐq 대나무 g히ㅐq 정원으로 g히ㅐq g히ㅐq g히ㅐq 창을 g히ㅐq 마주하고 g히ㅐq 앉아 g히ㅐq 전시공간인 g히ㅐq 듯, wl라ㅓ 카페인 wl라ㅓ wl라ㅓ 모를 wl라ㅓ 중첩된 wl라ㅓ 경험을 wl라ㅓ 제공하는 wl라ㅓ 순간 wl라ㅓ 맞이하게 wl라ㅓ wl라ㅓ 것이다.


주최: wl라ㅓ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주관: wl라ㅓ 아시아문화원, ㅓㅓ걷5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출처: 국립아시아문화전당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New Wave New Library

April 13, 2019 ~ April 30, 2019

김지희 ㅐt다1 개인전 : TWINKLE TWINKLE

April 17, 2019 ~ June 17,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