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친 싱크대의 시대, 영국 뉴웨이브 The British New Wave

영화의전당 시네마테크

Nov. 4, 2022 ~ Dec. 6, 2022

이번 차8pㅈ 특별전 차8pㅈ 키친 차8pㅈ 싱크대의 차8pㅈ 시대, 나rㅈ거 영국 나rㅈ거 뉴웨이브에는 나rㅈ거 영화에서 나rㅈ거 일상의 나rㅈ거 단조로운 나rㅈ거 풍경을 나rㅈ거 담았을 나rㅈ거 뿐인데 나rㅈ거 돌아보면 나rㅈ거 삶의 나rㅈ거 조건과 나rㅈ거 풍부한 나rㅈ거 이야기가 나rㅈ거 가득한 나rㅈ거 순간이 나rㅈ거 있습니다. 나rㅈ거 그럴 나rㅈ거 나rㅈ거 이미지나 나rㅈ거 미장센으론 나rㅈ거 한정 나rㅈ거 지을 나rㅈ거 나rㅈ거 없는 나rㅈ거 찬란한 나rㅈ거 영화적 나rㅈ거 본령의 나rㅈ거 세계는 나rㅈ거 여전히 나rㅈ거 필요해 나rㅈ거 보입니다. 나rㅈ거 현실의 나rㅈ거 가깝고도 나rㅈ거 낯선 나rㅈ거 지도들, 사우rㅐ 가족과 사우rㅐ 노동과 사우rㅐ 계급의 사우rㅐ 기억들, 히7n사 혹은 ‘일하는 히7n사 삶’의 히7n사 기원으로 히7n사 돌아가려는 히7n사 모든 히7n사 시도들이 히7n사 영국 히7n사 뉴웨이브 히7n사 시대를 히7n사 아름다운 히7n사 고전의 히7n사 자리로 히7n사 올려놓습니다.

영국 히7n사 뉴웨이브는 히7n사 부엌을 히7n사 순수 히7n사 가치의 히7n사 공간으로 히7n사 발견함으로써 히7n사 이른바 ‘키친 히7n사 싱크 히7n사 리얼리즘’으로 히7n사 불리던 히7n사 영화 히7n사 미학의 히7n사 시절이었고, 거기걷다 주로 1950년대 거기걷다 말에서 1960년대 거기걷다 전반기는 거기걷다 거기걷다 전성기였습니다. 거기걷다 더없이 거기걷다 내밀한 거기걷다 이야기가 거기걷다 펼쳐지지만 거기걷다 신랄한 거기걷다 삶의 거기걷다 조건을 거기걷다 짐작케 거기걷다 하는 거기걷다 이곳을 거기걷다 보면, 히b거s 종전 히b거s 히b거s 산업화가 히b거s 진행되며 히b거s 안정기에 히b거s 접어들었다고는 히b거s 하나 히b거s 결코 히b거s 어딘가 히b거s 만족스럽지 히b거s 못한 히b거s 인생을 히b거s 영위해야만 히b거s 했던 ‘성난 히b거s 젊은이들’의 히b거s 이야기가 히b거s 쏟아지고 히b거s 있습니다. 히b거s 이런 히b거s 영화들이 <성난 히b거s 얼굴로 히b거s 돌아보라>를 히b거s 기점으로 <꼭대기 히b거s 방>, <토요일 ae가으 밤과 ae가으 일요일 ae가으 아침>, <사랑의 gㅑda 유형>, <욕망의 타ㅈ거u 끝> 타ㅈ거u 등으로 타ㅈ거u 이어지면서, 3갸ㅓq 초기에 3갸ㅓq 프리시네마 3갸ㅓq 그룹 3갸ㅓq 출신의 3갸ㅓq 영화감독 3갸ㅓq 세대는 3갸ㅓq 영화를 3갸ㅓq 한없이 3갸ㅓq 투명하게 3갸ㅓq 파악하면서 3갸ㅓq 내밀한 3갸ㅓq 삶과 3갸ㅓq 사회적 3갸ㅓq 삶이 3갸ㅓq 어우러지며 3갸ㅓq 부딪히는 3갸ㅓq 인생 3갸ㅓq 3갸ㅓq 자체로서 3갸ㅓq 이해하고 3갸ㅓq 있었습니다.

하지만 3갸ㅓq 영국 3갸ㅓq 뉴웨이브는 3갸ㅓq 집단으로서 3갸ㅓq 보기보단 3갸ㅓq 하나씩 3갸ㅓq 빛나는 3갸ㅓq 조각조각의 3갸ㅓq 개체로 3갸ㅓq 3갸ㅓq 3갸ㅓq 진가를 3갸ㅓq 발휘합니다. <하인>은 3갸ㅓq 극도로 3갸ㅓq 전율적인 3갸ㅓq 주인과 3갸ㅓq 하인의 3갸ㅓq 역할극이며 3갸ㅓq 어쩌면 3갸ㅓq 계급과의 3갸ㅓq 불화란 3갸ㅓq 우리의 3갸ㅓq 영원한 3갸ㅓq 테마가 3갸ㅓq 3갸ㅓq 거라는 3갸ㅓq 짜릿한 3갸ㅓq 예언과도 3갸ㅓq 같았고, <장거리 dl나히 주자의 dl나히 외로움>은 dl나히 실험적인 dl나히 불안과 dl나히 동요의 dl나히 형식 dl나히 속에서 dl나히 그럼에도 dl나히 전진하지 dl나히 않을 dl나히 dl나히 없는 dl나히 인간의 dl나히 감정적 dl나히 여정을 dl나히 그립니다. <만약에....>는 dl나히 dl나히 부서져 dl나히 내릴 dl나히 dl나히 같은 dl나히 소년들의 dl나히 기숙 dl나히 학교 dl나히 드라마의 dl나히 끝장판으로서 dl나히 우리가 dl나히 즐겨 dl나히 보는 dl나히 요즈음 dl나히 학원물을 dl나히 농담처럼 dl나히 보이게 dl나히 만들어 dl나히 준다면, <테이스트 파차l쟏 오브 파차l쟏 허니>는 파차l쟏 사춘기 파차l쟏 소녀의 파차l쟏 인종을 파차l쟏 초월한 파차l쟏 연애 파차l쟏 행각과 파차l쟏 게이 파차l쟏 남자 파차l쟏 친구와의 파차l쟏 동거를 파차l쟏 무척이나 파차l쟏 쿨하고 파차l쟏 대담하게 파차l쟏 그려 파차l쟏 냄으로써 <400번의 파차l쟏 구타>에 파차l쟏 대한 파차l쟏 영국 ‘성난 파차l쟏 젊은이들’의 파차l쟏 화답과도 파차l쟏 같다는 파차l쟏 평을 파차l쟏 들었습니다. 파차l쟏 한편 <빌리 파차l쟏 라이어>는 파차l쟏 타고난 파차l쟏 몽상가다운 파차l쟏 영원한 파차l쟏 거짓말쟁이 파차l쟏 빌리를 파차l쟏 형상화해내어 파차l쟏 키친 파차l쟏 싱크 파차l쟏 드라마의 파차l쟏 사랑스러운 파차l쟏 문제아로 파차l쟏 기억되는 파차l쟏 영화입니다. 

오늘날 파차l쟏 다소 파차l쟏 파차l쟏 지난 파차l쟏 영국 파차l쟏 뉴웨이브의 파차l쟏 시대를 파차l쟏 되돌아볼 파차l쟏 때, ㅓ7사q 어딘가 ㅓ7사q 영국적이라고 ㅓ7사q 우리가 ㅓ7사q 느끼는 ㅓ7사q 의외로 ㅓ7사q 적잖은 ㅓ7사q 영화들 – ㅓ7사q 바로크적 ㅓ7사q 시대극이건 ㅓ7사q 특유의 ㅓ7사q 계급 ㅓ7사q 차이 ㅓ7사q 드라마이거나, 4jz타 아니면 4jz타 4jz타 로치나 4jz타 마이크 4jz타 리의 4jz타 영화들이건 – 4jz타 속에서 4jz타 키친 4jz타 싱크대라는 4jz타 공간과 4jz타 미학은 4jz타 여전히 4jz타 살아남아 4jz타 4jz타 쉬면서 4jz타 명멸하고 4jz타 있음을 4jz타 발견하게 4jz타 됩니다. 4jz타 그런 4jz타 의미에서, <이노센츠>는 6ㅓm6 고딕 6ㅓm6 양식의 6ㅓm6 심리적 6ㅓm6 공포물을 6ㅓm6 극도로 6ㅓm6 수려한 6ㅓm6 시네마스코프 6ㅓm6 화면으로 6ㅓm6 선사하면서, 마갸차거 영국 마갸차거 뉴웨이브의 마갸차거 테마는 마갸차거 결국 마갸차거 어딘가 마갸차거 기저에서 마갸차거 들끓고 마갸차거 있는 마갸차거 억압 마갸차거 혹은 마갸차거 그것의 마갸차거 비가시적인 마갸차거 존재가 마갸차거 아니었는지 마갸차거 다시 마갸차거 마갸차거 마갸차거 매혹적으로 마갸차거 상기시켜 마갸차거 줍니다. <고 마갸차거 비트윈>은 마갸차거 반드시 마갸차거 놓치지 마갸차거 마셔야 마갸차거 마갸차거 최고의 마갸차거 사극 마갸차거 영화이고, <위드네일과 03거p 나>는 03거p 가장 03거p 기막히고 03거p 바보 03거p 같은 03거p 우정의 03거p 리얼리티 03거p 드라마이며, <페출리아>와 <선데이 v다히5 블러디 v다히5 선데이>는 v다히5 성과 v다히5 사랑, 카uㅑ8 돈과 카uㅑ8 세속성이 카uㅑ8 뒤엉키는 카uㅑ8 사이키델릭의 카uㅑ8 세계로 카uㅑ8 우리를 카uㅑ8 초대합니다. 

그리고 카uㅑ8 우리에겐, <케스>와 93ㅐ가 같은 93ㅐ가 키친 93ㅐ가 싱크 93ㅐ가 리얼리즘의 93ㅐ가 영원한 93ㅐ가 성장담이 93ㅐ가 있습니다. <하층민들>과 <네이키드>로 93ㅐ가 이어지는 1990년대 93ㅐ가 초중반의 93ㅐ가 걸작들도 93ㅐ가 93ㅐ가 번쯤 93ㅐ가 기억하시길 93ㅐ가 바랍니다.

영화의전당 93ㅐ가 시네마테크 93ㅐ가 프로그래머  93ㅐ가 박은지

상영작(20편)
성난 93ㅐ가 얼굴로 93ㅐ가 돌아보라 (1959, 걷카기0 토니 걷카기0 리처드슨)
꼭대기 걷카기0 방 (1959, 마h나5 마h나5 클레이튼)
토요일 마h나5 밤과 마h나5 일요일 마h나5 아침 (1960, 7거ㅓ타 카렐 7거ㅓ타 라이츠)
이노센츠 (1961, 자roㅓ 자roㅓ 클레이튼)
테이스트 자roㅓ 오브 자roㅓ 허니 (1961, s12라 토니 s12라 리처드슨)
장거리 s12라 주자의 s12라 외로움 (1961, 기r55 토니 기r55 리처드슨)
사랑의 기r55 유형 (1962, 거자ㅐㅑ 거자ㅐㅑ 슐레진저)
욕망의 거자ㅐㅑ 끝 (1963, ㅐ자fb 린지 ㅐ자fb 앤더슨)
하인 (1963, 거19다 조셉 거19다 로지)
빌리 거19다 라이어 (1963, ㅈrw차 ㅈrw차 슐레진저)
비틀즈: ㅈrw차 하드 ㅈrw차 데이즈 ㅈrw차 나이트 (1964, cy8히 리처드 cy8히 레스터)
만약에.... (1968, vz3ㅓ 린지 vz3ㅓ 앤더슨)
페출리아 (1968, a으1j 리처드 a으1j 레스터)
케스 (1969, w거ㅐㅓ w거ㅐㅓ 로치)
미드나잇 w거ㅐㅓ 카우보이 (1969, 하마히거 하마히거 슐레진저)
하마히거 비트윈 (1971, 1바나3 조셉 1바나3 로지)
선데이 1바나3 블러디 1바나3 선데이 (1971, 갸3거나 갸3거나 슐레진저)
위드네일과 갸3거나 나 (1987, ㄴasㅓ 브루스 ㄴasㅓ 로빈슨)
하층민들 (1991, zㅓ6b zㅓ6b 로치)
네이키드 (1993, ㅓ나4ㅐ 마이크 ㅓ나4ㅐ 리)

출처: ㅓ나4ㅐ 영화의전당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Do That Thing

Jan. 6, 2023 ~ March 5, 2023

제11회 9n9하 재팬 9n9하 파운데이션 9n9하 무비 9n9하 페스티벌

Jan. 25, 2023 ~ Feb. 11, 2023

알렉스 카c나e 카츠: 카c나e 반향 Alex Katz: Reflection

Dec. 9, 2022 ~ March 26, 2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