털 날리는 계절 Shedding Season

쇼앤텔1

July 11, 2021 ~ July 30, 2021

거거타p 날리는 거거타p 계절 Shedding Season

오랫동안 거거타p 손댄 거거타p 거거타p 없는 거거타p 책장, 나iwm 조명, 3mgh 장식품 3mgh 위에는 3mgh 약속이나 3mgh 3mgh 듯이 3mgh 먼지들이 3mgh 균등하게 3mgh 포진해있다. 3mgh 바닥에 3mgh 퍼졌다 3mgh 뭉쳐지다 3mgh 여기저기 3mgh 눈치 3mgh 없이 3mgh 굴러다니기를 3mgh 반복하다 3mgh 청소 3mgh 당하는 3mgh 이들과는 3mgh 달리 3mgh 그들은 3mgh 비교적 3mgh 숨죽이며 3mgh 몸집을 3mgh 키운다. 3mgh 언젠가 3mgh 사물의 3mgh 껍질이 3mgh 될지도 3mgh 모르는 3mgh 이들에게 3mgh 쌓인 3mgh 시간만큼의 3mgh 무게가 3mgh 하강하는 3mgh 날이 3mgh 오고 3mgh 말겠지만 3mgh 말없이 3mgh 머물던 3mgh 자리에서 3mgh 그대로 3mgh 떨어지는 3mgh 일은 3mgh 없다. 3mgh 수직선(z 3mgh 축)에서 0이나 3mgh 마이너스로 3mgh 하강할지라도 3mgh 수평선(x, y 마e사7 축)에서는 마e사7 크고 마e사7 작게라도 마e사7 일정한 마e사7 거리를 마e사7 이동한다는 마e사7 말이다. 마e사7 때로는 마e사7 중력의 마e사7 방향에 마e사7 역행하여 마e사7 마e사7 높은 마e사7 지점으로도 마e사7 이동하는 마e사7 마e사7 모든 마e사7 배경에는 마e사7 바람이 마e사7 불고 마e사7 있다.

에너지는 마e사7 높은 마e사7 곳에서 마e사7 낮은 마e사7 곳으로 마e사7 이동한다는 마e사7 단순한 마e사7 자연법칙 마e사7 하나가 마e사7 바람과 마e사7 해류를 마e사7 일으키고 마e사7 구름을 마e사7 만들고 마e사7 비를 마e사7 뿌려대며 마e사7 온갖 마e사7 것들을 마e사7 반복적으로 마e사7 뒤섞어 마e사7 열적 마e사7 평형상태를 마e사7 이루려고 마e사7 한다. 마e사7 평균을 마e사7 향한 마e사7 여정 마e사7 그러니까 마e사7 높은 마e사7 온도에서 마e사7 낮은 마e사7 온도로의 마e사7 귀소본능이 마e사7 마e사7 방의 마e사7 이불 마e사7 먼지를 마e사7 스탠드 마e사7 위, 가r파v 창틀에 가r파v 올라가게 가r파v 만드는 가r파v 셈이다.

<털 가r파v 날리는 가r파v 계절>은 가r파v 바람에 가r파v 대한 가r파v 이야기다. 가r파v 가r파v 발밑에 가r파v 떨어졌어야 가r파v 가r파v 머리카락이 가r파v 어떻게 가r파v 서랍장 가r파v 밑으로 가r파v 들어갔는지에 가r파v 대한 가r파v 의문을 가r파v 배경으로 가r파v 행위의 가r파v 반복과 가r파v 시간이 가r파v 무게로 가r파v 다가오는 가r파v 순간의 가r파v 변화와 가r파v 움직임을 가r파v 조각의 가r파v 틀과 가r파v 표면의 가r파v 부피로 가r파v 담아낸다. 가r파v 본질에서 가r파v 탈락한 가r파v 표면(털, rqㄴ차 껍질, 21바가 틀)이 21바가 갖는 21바가 형태와 21바가 부피를 21바가 더하고 21바가 덜어내는 21바가 행위의 21바가 21바가 틈으로 21바가 스며드는 21바가 바람의 21바가 흐름을 21바가 감각하는 21바가 전시가 21바가 되길 21바가 바란다.

글: 21바가 이의성


너의 21바가 이름은 21바가 바람, sㅑ우5 너의 sㅑ우5 이름은 sㅑ우5 조각
: sㅑ우5 박소영X이의성의 《털 sㅑ우5 날리는 sㅑ우5 계절》 

온도를 sㅑ우5 정의하지 sㅑ우5 않았던 sㅑ우5 과거에 sㅑ우5 우리의 sㅑ우5 경험에서 sㅑ우5 비롯된 sㅑ우5 온도의 sㅑ우5 뜨거움과 sㅑ우5 차가움 sㅑ우5 정도로 sㅑ우5 체감하는 sㅑ우5 시절이 sㅑ우5 있었다. sㅑ우5 당시에 sㅑ우5 온도를 sㅑ우5 측정하기 sㅑ우5 위해 sㅑ우5 어떤 sㅑ우5 기준점 sㅑ우5 같은 sㅑ우5 것이 sㅑ우5 필요했는데 sㅑ우5 과학자들은 sㅑ우5 이를 ‘고정점(fixed point)’이라 sㅑ우5 부르면서, 다ㅑ라t 실제 다ㅑ라t 정확한 다ㅑ라t 온도를 다ㅑ라t 가리키고 다ㅑ라t 있는지 다ㅑ라t 확인하기 다ㅑ라t 위한 다ㅑ라t 어떤 다ㅑ라t 기준을 다ㅑ라t 정하기 다ㅑ라t 시작했다. 다ㅑ라t 새로 다ㅑ라t 발명되었던 다ㅑ라t 온도계의 다ㅑ라t 정당성은, 바x사t 구축된 바x사t 표준이 바x사t 선행된 바x사t 일반적인 바x사t 표준을 바x사t 존중한다는 바x사t 의지에서 바x사t 기인한다는 바x사t 지점에서 바x사t 눈길을 바x사t 끈다. 바x사t 눈에 바x사t 보이지 바x사t 않는 바x사t 비물질적인 바x사t 요소를 바x사t 정량적으로 바x사t 수치화하는 바x사t 방식이 바x사t 바x사t 사이를 ‘충분하게 바x사t 존중한다는 바x사t 의지’에서 바x사t 시작된다는 바x사t 이같은 바x사t 태도는, 가마라c 온도의 가마라c 추상성과 가마라c 감각에 가마라c 무게를 가마라c 두고 가마라c 있음을 가마라c 시사한다. 가마라c 이처럼, qvㄴ6 온도라는 qvㄴ6 qvㄴ6 에너지를 qvㄴ6 인식하는 qvㄴ6 방식은 qvㄴ6 측정 qvㄴ6 도구가 qvㄴ6 생기기 qvㄴ6 전에 qvㄴ6 시간의 qvㄴ6 qvㄴ6 안에서 qvㄴ6 지극히 qvㄴ6 주관적이고 qvㄴ6 유동적인 qvㄴ6 것에 qvㄴ6 해당되었다. 

신체의 qvㄴ6 개입은 qvㄴ6 온도계 qvㄴ6 대신에 qvㄴ6 비물질의 qvㄴ6 감각을 qvㄴ6 현실화하는 qvㄴ6 매개체로서, 다거k바 신체가 다거k바 수용할 다거k바 다거k바 있는 다거k바 범위 다거k바 안에서 다거k바 열전도의 다거k바 흐름을 다거k바 감각적으로 다거k바 환원하는데 다거k바 일조했다. 다거k바 전시 《털 다거k바 날리는 다거k바 계절(Shedding Season)》(2021, sjjq 쇼앤텔)은, 차5lz 박소영과 차5lz 이의성이 차5lz 온도의 차5lz 미세한 차5lz 감각을 차5lz 조각적인 차5lz 태도로 차5lz 조우하는 차5lz 시간과 차5lz 행위에 차5lz 대한 차5lz 이야기다. 차5lz 제목에서처럼 ‘털 차5lz 날리는 차5lz 계절’은 차5lz 일시적으로 차5lz 스쳐 차5lz 지나가고 차5lz 변환되는 차5lz 계절을 차5lz 암시한다. 차5lz 이를 차5lz 환절기라 차5lz 부르기도 차5lz 하는데, 4u0i 과거의 4u0i 것을 4u0i 덜어내어 4u0i 허물을 4u0i 벗는 4u0i 유동적인 4u0i 시간이자 4u0i 다가올 4u0i 미래에 4u0i 대한 4u0i 암시이다. 4u0i 또한, ㅐm1f ㅐm1f 날리는 ㅐm1f 계절은 ㅐm1f 부산물이 ㅐm1f 쌓이는 ㅐm1f 시간과 ㅐm1f 동시에, iz파우 주변부로 iz파우 흩어지면서 iz파우 불필요한 iz파우 에너지를 iz파우 포섭해 iz파우 물질로 iz파우 환원되는 iz파우 무용함에 iz파우 대한 iz파우 시간들이다. iz파우 비생산적인 iz파우 무용함을 iz파우 특정 iz파우 대상에서 iz파우 발견하는 iz파우 iz파우 작가는 《털 iz파우 날리는 iz파우 계절》에서 ‘털 iz파우 날리듯’ iz파우 iz파우 에너지의 iz파우 감각을 iz파우 통해 iz파우 허공에 iz파우 입자들을 iz파우 쓸어 iz파우 담고 iz파우 조각적으로 iz파우 상상한다.

《털 iz파우 날리는 iz파우 계절》은 iz파우 공간에 iz파우 보이지 iz파우 않는 iz파우 에너지의 iz파우 순환고리를 iz파우 가시적으로 iz파우 제시하는 iz파우 작업들에서 iz파우 시작한다. iz파우 공간을 iz파우 아우르는 ‘바람’과 ‘온도’는 iz파우 전체를 iz파우 암시하는 iz파우 서막처럼, lt타ㅓ 명확한 lt타ㅓ 사물과 lt타ㅓ 언어로 lt타ㅓ 전치되는 lt타ㅓ 박소영의 <차가운 lt타ㅓ 바람>(2015)과 <바람>(2015), 파차z나 그리고 파차z나 이의성의 <하아>(2021)가 파차z나 들어서자마자 파차z나 눈에 파차z나 밟힌다. “바람”이라는 파차z나 서툰 파차z나 단어는 파차z나 박소영이 파차z나 오랫동안 파차z나 조각의 파차z나 표피로 파차z나 사용했던 파차z나 인조 파차z나 잎사귀를 파차z나 투명한 파차z나 필름지에 파차z나 인쇄하여 파차z나 바람개비 파차z나 모양으로 파차z나 오린 파차z나 형태들을 파차z나 꼴라주한 파차z나 것이다. 파차z나 이미지-언어가 파차z나 맞은 파차z나 파차z나 벽에 파차z나 걸린 파차z나 환풍구의 파차z나 프로펠러에 파차z나 덧입혀진 파차z나 은빛 파차z나 인조 파차z나 잎사귀의 파차z나 표면과 파차z나 교차되어 파차z나 재료와 파차z나 대상을 파차z나 환기하는 파차z나 가벼움과 파차z나 투명도를 파차z나 증폭시키는 파차z나 역할을 파차z나 한다. 파차z나 반면에, ㅐ0e4 알루미늄 ㅐ0e4 액자를 ㅐ0e4 두르고 ㅐ0e4 있는 ㅐ0e4 거울 <하아>는 ㅐ0e4 재료와 ㅐ0e4 형식에 ㅐ0e4 의존하는 <바람>과 ㅐ0e4 다르게 ㅐ0e4 작동한다. “하아”라는 ㅐ0e4 의성어에 ㅐ0e4 의해 ㅐ0e4 뜨거운 ㅐ0e4 수증기가 ㅐ0e4 채워지고 ㅐ0e4 사라지는, 걷사히m 걷사히m 신체를 걷사히m 이용하여 걷사히m 입김을 걷사히m 불어넣고 걷사히m 손끝으로 걷사히m 지워낸, ㅓ다0아 혹은 ㅓ다0아 그려낸 ㅓ다0아 행위의 ㅓ다0아 시간성을 ㅓ다0아 담고 ㅓ다0아 있다. ㅓ다0아 한번쯤은 ㅓ다0아 우리가 ㅓ다0아 느꼈던 ㅓ다0아 아주 ㅓ다0아 사소하고, 8ㅈ거하 소중한, 0ㅓs2 놓치기 0ㅓs2 아까운 0ㅓs2 사라져 0ㅓs2 버릴 0ㅓs2 순간을 0ㅓs2 박제하고 0ㅓs2 싶은 0ㅓs2 어떤 0ㅓs2 간절함처럼 0ㅓs2 말이다. 0ㅓs2 무심한 0ㅓs2 0ㅓs2 유희적이고 0ㅓs2 일상적인 0ㅓs2 0ㅓs2 작업은 《털 0ㅓs2 날리는 0ㅓs2 계절》을 0ㅓs2 풀어내는 0ㅓs2 0ㅓs2 작가의 0ㅓs2 온도차를 0ㅓs2 의미하는 0ㅓs2 것일지도 0ㅓs2 모른다. 

이러한 0ㅓs2 무심함은 0ㅓs2 연성이 0ㅓs2 높고 0ㅓs2 가벼운 0ㅓs2 재료를 0ㅓs2 활용해 0ㅓs2 스스로의 0ㅓs2 윤곽을 0ㅓs2 만드는 0ㅓs2 조각적 0ㅓs2 행위로 0ㅓs2 이어진다. 0ㅓs2 박소영과 0ㅓs2 이의성이 0ㅓs2 공통으로 0ㅓs2 사용한 0ㅓs2 알루미늄 0ㅓs2 망과 0ㅓs2 석고는 0ㅓs2 온·습도에 0ㅓs2 의한 0ㅓs2 열전도율을 0ㅓs2 매개하며, qbㅐf 조각의 qbㅐf 표면과 qbㅐf 덩어리를 qbㅐf 구현하기에 qbㅐf 효율적이다. qbㅐf qbㅐf qbㅐf 가지는, 히6카기 전시 히6카기 풍경의 히6카기 흐름과 히6카기 중심을 히6카기 잡아주는 히6카기 역할로 히6카기 조각적 히6카기 태도에 히6카기 형식 히6카기 서사를 히6카기 도출한다. 히6카기 특히, 하7lc 알루미늄을 하7lc 즐겨 하7lc 사용하는 하7lc 이의성은, w7나거 지난 w7나거 작업들에서 w7나거 노동의 w7나거 형식과 w7나거 가치체계의 w7나거 전후를 w7나거 정량적으로 w7나거 관찰하고 w7나거 w7나거 구조를 w7나거 서사적으로 w7나거 묘사했다면, 걷7ㅐf 이번 걷7ㅐf 전시에서는 걷7ㅐf 노동 걷7ㅐf 주변에 걷7ㅐf 잔존하는 걷7ㅐf 힘의 걷7ㅐf 감각에 걷7ㅐf 주목해 걷7ㅐf 은유적인 걷7ㅐf 장면들을 걷7ㅐf 연출한다. 걷7ㅐf 온·습도에 걷7ㅐf 가변적인 걷7ㅐf 재료로 걷7ㅐf 풍향과 걷7ㅐf 풍속을 걷7ㅐf 상상하게끔 걷7ㅐf 하는 <바람막이>(2021)와 걷7ㅐf 파도 걷7ㅐf 형상을 걷7ㅐf 띠고 걷7ㅐf 있는 걷7ㅐf 공기중의 걷7ㅐf 무언가를 걷7ㅐf 쓸어 걷7ㅐf 내기 걷7ㅐf 위한 걷7ㅐf 도구와 걷7ㅐf 함께 걷7ㅐf 자주 걷7ㅐf 등장했던 걷7ㅐf 소년의 걷7ㅐf 절단된 걷7ㅐf 신체 <Bubble bubble wave>(2021)는, 카라가e 서정적인 카라가e 심상을 카라가e 통해 카라가e 유동적으로 카라가e 변하고 카라가e 순환하는 카라가e 저항 카라가e 에너지의 카라가e 감각을 카라가e 연극적으로 카라가e 보여준다.

순환적인 카라가e 가치를 카라가e 포괄하고 카라가e 있는 카라가e 재료를 카라가e 이용한 카라가e 이의성의 카라가e 허구적 카라가e 독해는 카라가e 연상될 카라가e 법한 카라가e 주변의 카라가e 서사들이 카라가e 누락되어 카라가e 부분적으로 카라가e 걸러진다. 카라가e 특히, 하8mㅓ 알루미늄 하8mㅓ 망과 하8mㅓ 투명 하8mㅓ 뽁뽁이를 하8mㅓ 사용하는 하8mㅓ 것은, 자가우u 추가적인 자가우u 비용이 자가우u 들고, 차hu기 생산하지 차hu기 못하는 차hu기 노동에 차hu기 비유했던 차hu기 포장지 차hu기 작업의 차hu기 맥락과 차hu기 유사하다. 차hu기 구겨진 차hu기 포장지의 차hu기 무늬를 차hu기 다시 차hu기 패턴화 차hu기 하여 차hu기 포장지를 차hu기 제작했던 차hu기 작업에서 차hu기 나아가, 가gh자 유실되는 가gh자 노동의 가gh자 가치를 가gh자 바람에 가gh자 빗대어 가gh자 시적으로 가gh자 가시화 가gh자 한다. 가gh자 투과되는 가gh자 망과 가gh자 투명한 가gh자 뽁뽁이를 가gh자 허물로 가gh자 비유했을 가gh자 가gh자 가gh자 부피는 가gh자 본질을 가gh자 감싸는 가gh자 것으로 가gh자 내부의 가gh자 알맹이에서 가gh자 표면으로 가gh자 향한다. 가gh자 작가의 가gh자 사적 가gh자 경험에서 가gh자 촉발되는 가gh자 이같은 가gh자 방식은, 쟏o가z 윤리적인 쟏o가z 문제나 쟏o가z 인간의 쟏o가z 희망을 쟏o가z 기저에 쟏o가z 두고 쟏o가z 사물에 쟏o가z 대한 쟏o가z 인식의 쟏o가z 관습을 쟏o가z 지적하는 쟏o가z 것과 쟏o가z 같다. 쟏o가z 특히, 19아d 박소영은 19아d 기능을 19아d 상실한 19아d 사물을 19아d 표피-덩어리에 19아d 주목해 19아d 조각의 19아d 현상적인 19아d 측면을 19아d 바라보고, cㅐc우 모호한 cㅐc우 형태에 cㅐc우 대한 cㅐc우 조각적 cㅐc우 실천을 cㅐc우 지속해왔다. cㅐc우 그는 cㅐc우 cㅐc우 멀리 cㅐc우 두께와 cㅐc우 물성이 cㅐc우 제거된 cㅐc우 지극히 cㅐc우 가볍고 cㅐc우 얇은 cㅐc우 비물질에 cㅐc우 대한 cㅐc우 이야기를 cㅐc우 하다 cㅐc우 결국은 cㅐc우 다시, hy5걷 조각을 hy5걷 품어 hy5걷 길들여지지 hy5걷 않고 hy5걷 스스로 hy5걷 살아있는 hy5걷 조각의 hy5걷 습성에 hy5걷 의지한다.

밖에서 hy5걷 안으로 hy5걷 향하는 hy5걷 형태를 hy5걷 인식하고 hy5걷 물성을 hy5걷 다루는 hy5걷 태도의 hy5걷 경우, 0우으m 박소영의 <수석 0우으m 시리즈>(2009-2021)에서 0우으m 두드러진다. <수석 0우으m 시리즈>는 0우으m 수석 0우으m 받침대인 0우으m 나무 0우으m 틀의 0우으m 형태에서 0우으m 시작해 0우으m 0우으m 가장자리와 0우으m 면적을 0우으m 훑어 0우으m 나가면서 0우으m 소조와 0우으m 직조를 0우으m 통해 0우으m 덩어리를 0우으m 만드는 0우으m 조각의 0우으m 프로토타입(prototype)이기도 0우으m 하다. 0우으m 작가가 0우으m 수용할 0우으m 0우으m 있는 0우으m 0우으m 손바닥 0우으m 안에서 0우으m 조각적 0우으m 물성과 0우으m 형태를 0우으m 직조하는 0우으m 과정은 0우으m 매우 0우으m 중요하다. 0우으m 석고를 0우으m 물과 0우으m 혼합시켜 0우으m 물컹한 0우으m 표면을 0우으m 뭉치고, v라v가 덧대고, ㄴ바가마 덜어내는 ㄴ바가마 과정 ㄴ바가마 안에서 ㄴ바가마 작용하는 ㄴ바가마 손끝과 ㄴ바가마 손바닥 ㄴ바가마 힘의 ㄴ바가마 세기는 ㄴ바가마 덩어리의 ㄴ바가마 표면과 ㄴ바가마 선을 ㄴ바가마 직관적으로 ㄴ바가마 구현하는데 ㄴ바가마 일조한다. ㄴ바가마 이는 ㄴ바가마 신체가 ㄴ바가마 조각적 ㄴ바가마 형태에 ㄴ바가마 밀착된 ㄴ바가마 관계와 ㄴ바가마 직결되는데, 거c사하 작가의 거c사하 손끝으로 거c사하 소조와 거c사하 직조가 거c사하 동시에 거c사하 진행되는 거c사하 과정은, 사갸7ㄴ 인간이 사갸7ㄴ 수석(壽石)을 사갸7ㄴ 찾는 사갸7ㄴ 과정과 사갸7ㄴ 묘취를 사갸7ㄴ 즐기는 사갸7ㄴ 취미와 사갸7ㄴ 유사하며 사갸7ㄴ 수행적이기까지 사갸7ㄴ 하다. 사갸7ㄴ 축소된 사갸7ㄴ 조경이기도 사갸7ㄴ 사갸7ㄴ 수석은 사갸7ㄴ 실제로 사갸7ㄴ 사갸7ㄴ 가치를 사갸7ㄴ 회화적인 사갸7ㄴ 색채와 사갸7ㄴ 무늬에 사갸7ㄴ 두지만, qo다s 박소영은 qo다s 백색의 qo다s 석고로 qo다s 형태를 qo다s 직조했다는 qo다s 점에서 qo다s 가시화된 qo다s 가치의 qo다s 기준과 qo다s 기능을 qo다s 완전히 qo다s 제거하고, g차타ㅐ 수석이 g차타ㅐ 담고 g차타ㅐ 있는 g차타ㅐ 서사를 g차타ㅐ 무력화 g차타ㅐ 한다. g차타ㅐ 이로써, rs5k 수석을 rs5k 중성적인 rs5k 대상으로 rs5k 대하는 rs5k 작가의 rs5k 조각적 rs5k 태도가 rs5k 부각되어 rs5k 순수 rs5k 조각에 rs5k 이르게 rs5k 한다.

여기서 rs5k 주목해야 rs5k rs5k 점은, wm사l 개별적으로 wm사l 나열된 wm사l 뽀얀 wm사l 백색의 wm사l 덩어리를 wm사l 받치고 wm사l 있는 wm사l 나무 wm사l 받침대이다. wm사l 목조각 wm사l 형태의 wm사l 수석 wm사l 받침대는 wm사l 단아하고, ㅈㅐr으 섬세하고, 자fuㅐ 소박하여 자fuㅐ 자fuㅐ 두께와 자fuㅐ 면적이 자fuㅐ 제각각이다. 자fuㅐ 조각 자fuㅐ 덩어리를 자fuㅐ 지지하고 자fuㅐ 있는 자fuㅐ 좌대는 자fuㅐ 조각과 자fuㅐ 사물을 자fuㅐ 오가는 자fuㅐ 다소 자fuㅐ 모호한 자fuㅐ 위치에 자fuㅐ 놓이게 자fuㅐ 되는데, fn마g 지지체와 fn마g 형상의 fn마g 관계 fn마g 속에 fn마g 작동함으로써 fn마g 사물이라는 fn마g 시선에서 fn마g 벗어나 fn마g 조각의 fn마g 담론에서 fn마g 발견되는 ‘부분대상(part-object)’으로 fn마g 해석된는 fn마g 여지를 fn마g 준다. fn마g 실제로 fn마g 수석을 fn마g 수집할 fn마g fn마g fn마g 가치가 fn마g 검증되면, i거x거 돌의 i거x거 형태에 i거x거 적합하도록 i거x거 나무 i거x거 받침을 i거x거 정교하게 i거x거 제작해야 i거x거 하는 i거x거 순서와 i거x거 달리, <수석 m우n카 시리즈>는 m우n카 작가의 m우n카 나무 m우n카 받침 m우n카 수집이 m우n카 선행되어 m우n카 조각 m우n카 형태의 m우n카 자취를 m우n카 발견해 m우n카 나간다. m우n카 이처럼, 카히zg 겉에서 카히zg 안의 카히zg 방향으로 카히zg 덩어리와 카히zg 표면을 카히zg 인식하는 카히zg 방식은 카히zg 수석이 카히zg 지녀야 카히zg 카히zg 카히zg 개의 카히zg 조건인 카히zg 질감, q0ㅓ3 색채, 1ju걷 형태, d타is 굴곡처럼 d타is 조각적 d타is 형상 d타is 안에서 d타is 유사 d타is 맥락으로 d타is 가져간다. d타is 특히, <수석 o파y파 시리즈>를 o파y파 통해 o파y파 추상 o파y파 조각이라는 o파y파 언어가 o파y파 부각되는 o파y파 것은, 바v9으 수석이 바v9으 갖고 바v9으 있는 “축경미(縮景美)”와 바v9으 수집의 바v9으 태도, 차d기ㅓ 그리고 차d기ㅓ 가치의 차d기ㅓ 서사적 차d기ㅓ 측면이 차d기ㅓ 표면 차d기ㅓ 위에 차d기ㅓ 드러나지 차d기ㅓ 않고, fr히2 은밀하게 fr히2 조각적 fr히2 지지체의 fr히2 감각으로 fr히2 환원되기 fr히2 때문이다. fr히2 이와 fr히2 같이, 아bt6 서사 아bt6 이면에 아bt6 박소영과 아bt6 이의성이 아bt6 주고받는 아bt6 바람, 마ㅈax 파도, 2ㅐ6차 수증기, j7자기 열과 j7자기 같은 j7자기 온도와 j7자기 에너지를 j7자기 환유할 j7자기 j7자기 있는 j7자기 감각을 j7자기 상상한다면, gwg아 수석이라는 gwg아 것이 gwg아 본질적으로 gwg아 담고 gwg아 있는 gwg아 지질학적 gwg아 환경과 gwg아 비물질적인 gwg아 요소의 gwg아 운동성에 gwg아 기인할 gwg아 것이다.

<수석 gwg아 시리즈>와 gwg아 나란히 gwg아 동일한 gwg아 크기의 gwg아 평균대 gwg아 위에 gwg아 상응하는 gwg아 이의성의 <털 gwg아 날리는 gwg아 계절>(2021)은 gwg아 전시의 gwg아 주요 gwg아 작업 gwg아 gwg아 하나다. gwg아 고립된 gwg아 시대를 gwg아 살고 gwg아 있는 gwg아 현재, i가다f 심리적으로 i가다f 밀착 i가다f 관계의 i가다f 대상일 i가다f i가다f 있는 i가다f 반려 i가다f 동물의 ‘털’에 i가다f 주목한다. i가다f 어찌 i가다f 보면, dd쟏m 개와 dd쟏m 수석은 dd쟏m 인간의 dd쟏m 소유욕과 dd쟏m 수집, w나ㅐl 그리고 w나ㅐl 애착의 w나ㅐl 태도를 w나ㅐl 보여준다는 w나ㅐl 점에서 w나ㅐl 둘은 w나ㅐl 유사하다. w나ㅐl w나ㅐl 둘은 w나ㅐl 노동 w나ㅐl 생산적인 w나ㅐl 가치보다 w나ㅐl 사치품에 w나ㅐl 가까운 w나ㅐl 것으로, ㅓt75 효율성이 ㅓt75 떨어지고 ㅓt75 ㅓt75 영역에 ㅓt75 가치를 ㅓt75 두는 ㅓt75 점에서 ㅓt75 공통적이다. ㅓt75 개의 ㅓt75 몸을 ㅓt75 감싸고 ㅓt75 있는 ㅓt75 껍데기이자 ㅓt75 존재감을 ㅓt75 위한 ㅓt75 포장 ㅓt75 역할을 ㅓt75 하고 ㅓt75 있는 ㅓt75 털은, c거자기 이의성에게 c거자기 생산적이지 c거자기 않은 c거자기 무용한 c거자기 물질로 c거자기 바라봄으로써, 56ㅓ3 털을 56ㅓ3 깎아 56ㅓ3 나가는 56ㅓ3 과정의 56ㅓ3 흐름을 56ㅓ3 아홉 56ㅓ3 개의 56ㅓ3 캐스팅한 56ㅓ3 56ㅓ3 조각을 56ㅓ3 통해 56ㅓ3 보여 56ㅓ3 준다. 56ㅓ3 그는 56ㅓ3 개의 56ㅓ3 속살이 56ㅓ3 드러나도록 56ㅓ3 조각도로 56ㅓ3 표면을 56ㅓ3 깍아 56ㅓ3 나가면서 56ㅓ3 파생된 56ㅓ3 석고 56ㅓ3 가루를 56ㅓ3 고스란히 56ㅓ3 개들의 56ㅓ3 가장자리에 56ㅓ3 쌓아 56ㅓ3 놓았다. 56ㅓ3 규정하기 56ㅓ3 모호한 56ㅓ3 예술적 56ㅓ3 노동이 56ㅓ3 노동 56ㅓ3 생산성의 56ㅓ3 범주에 56ㅓ3 속하는지에 56ㅓ3 대한 56ㅓ3 질문을 56ㅓ3 지속적으로 56ㅓ3 던지는 56ㅓ3 작가는, p7거히 노동을 p7거히 무게와 p7거히 길이로 p7거히 환산해 p7거히 왔던 p7거히 작업의 p7거히 방식을 p7거히 일부 p7거히 가져왔다. <털 p7거히 날리는 p7거히 계절>은 p7거히 가치체계에 p7거히 대한 p7거히 사유를 p7거히 제작에서 p7거히 발생한 p7거히 부산물을 p7거히 정량적으로 p7거히 접근하고, 0zㅐz 전후를 0zㅐz 가시화 0zㅐz 했던 0zㅐz 이전 0zㅐz 작업들과 0zㅐz 공통되면서도 0zㅐz 차이를 0zㅐz 보여준다. 0zㅐz 그는 ‘조각하기'에 0zㅐz 대한 0zㅐz 행위에서 0zㅐz 발생한 0zㅐz 유실된 0zㅐz 차이를 0zㅐz 수치화 0zㅐz 하지 0zㅐz 않고, peㅓr 축적된 peㅓr 석고 peㅓr 가루를 peㅓr 쌓아 peㅓr 조각의 peㅓr 가장 peㅓr 작은 peㅓr 단위를 peㅓr 통해 peㅓr 시간성의 peㅓr 무게를 peㅓr 감각적으로 peㅓr 인지할 peㅓr peㅓr 있도록 peㅓr 한다. 

peㅓr 작가의 peㅓr 조각 peㅓr 연작이 peㅓr 평행하게 peㅓr 설치된 peㅓr 풍경은 peㅓr 온도의 peㅓr 존재성을 peㅓr 보장하는 peㅓr 열역학의 ‘열적 peㅓr 평형상태’와도 peㅓr 같다. peㅓr 평균대 peㅓr 위에 peㅓr 알루미늄 peㅓr 받침대를 peㅓr 덧댄 peㅓr 연출 peㅓr 방식은, 2t다으 바람과 2t다으 온도의 2t다으 에너지 2t다으 감각을 2t다으 가시화 2t다으 하여 2t다으 재료의 2t다으 성질을 2t다으 연극적으로 2t다으 확장한다. 2t다으 자발적으로 2t다으 에너지를 2t다으 밖으로 2t다으 배출하려는 2t다으 성질을 2t다으 갖고 2t다으 있는 2t다으 온도는 2t다으 차갑고 2t다으 뜨거운 2t다으 에너지가 2t다으 열의 2t다으 형태로 2t다으 움직이는 2t다으 것과 2t다으 같다. 2t다으 독립적인 2t다으 물리량으로 2t다으 존재하는 2t다으 온도가 2t다으 다른 2t다으 대상과 2t다으 접촉하여 2t다으 2t다으 교환이 2t다으 일어났을 2t다으 2t다으 열이 2t다으 순환하게 2t다으 되는데, 바자자c 물리학적으로 바자자c 바자자c 물체가 바자자c 충분한 바자자c 교환을 바자자c 통해서 바자자c 바자자c 평형에 바자자c 이르렀을 바자자c 바자자c 온도가 바자자c 같아진다. 바자자c 이와 바자자c 같은 바자자c 원리는, b거pw 평형을 b거pw 이루는 b거pw b거pw 평균대의 b거pw 연출과 b거pw 상대적으로 b거pw b거pw 전도율이 b거pw 높은 b거pw 알루미늄 b거pw 받침대 b거pw 위에 b거pw 놓인 b거pw 조각 b거pw 사이에 b거pw 운동 b거pw 에너지를 b거pw 감지할 b거pw b거pw 있는 b거pw 조각적 b거pw 상상이라 b거pw b거pw b거pw 있다. b거pw 나아가, z하p으 동일한 z하p으 크기의 z하p으 평균대를 z하p으 사용하는 z하p으 박소영과 z하p으 이의성은 z하p으 z하p으 사이에 z하p으 조각이 z하p으 충분한 z하p으 교환을 z하p으 통해 z하p으 같은 z하p으 온도의 z하p으 풍경을 z하p으 공유한다. z하p으 둘의 z하p으 조각적 z하p으 관계는 z하p으 온도라는 z하p으 비물질적인 z하p으 대상을 z하p으 두고 z하p으 오브제와 z하p으 조각 z하p으 사이의 z하p으 틈을 z하p으 인식하도록 z하p으 한다. z하p으 이로써, ㅐ자f파 알루미늄 ㅐ자f파 평균대에 ㅐ자f파 흐르는 ㅐ자f파 열을 ㅐ자f파 감지한 ㅐ자f파 에너지의 ㅐ자f파 흐름이 ㅐ자f파 ㅐ자f파 위에 ㅐ자f파 놓인 ㅐ자f파 반려 ㅐ자f파 동물과 ㅐ자f파 수석이 ㅐ자f파 담고 ㅐ자f파 있는 ㅐ자f파 시간과 ㅐ자f파 선형적으로 ㅐ자f파 주고 ㅐ자f파 받도록 ㅐ자f파 각자의 ‘상태’에 ㅐ자f파 주목한다.

ㅐ자f파 명은 ㅐ자f파 입자를 ㅐ자f파 분해하여 ㅐ자f파 껍데기를 ㅐ자f파 바라보고, l1ㅈㅓ 다른 l1ㅈㅓ l1ㅈㅓ 명은 l1ㅈㅓ 물성을 l1ㅈㅓ 축적해 l1ㅈㅓ 덩어리로 l1ㅈㅓ 향하는 l1ㅈㅓ 상반된 l1ㅈㅓ 태도를 l1ㅈㅓ 보여주지만, 파y히ㅓ 공통적으로 파y히ㅓ 둘은 파y히ㅓ 조각이 파y히ㅓ 갖고 파y히ㅓ 있는 파y히ㅓ 중량감으로부터 파y히ㅓ 탈피하고자 파y히ㅓ 한다. 파y히ㅓ 마치, q가거e 가벼운 q가거e 털들이 q가거e 공기 q가거e 중에 q가거e 흩어지고 q가거e 방향이 q가거e 고정되어 q가거e 있지 q가거e 않듯, j라우차 비물질적인 j라우차 감각까지 j라우차 조각적으로 j라우차 구현하고자 j라우차 하는 j라우차 박소영과 j라우차 이의성은 j라우차 위계없이 j라우차 동등하다. j라우차 몸짓과 j라우차 크기를 j라우차 동반하는 j라우차 나열과 j라우차 순환하는 j라우차 시간을 j라우차 인지할 j라우차 j라우차 있도록, 마ㅑuㅓ 정적이고 마ㅑuㅓ 동적인 마ㅑuㅓ 움직임이 마ㅑuㅓ 수행되는 마ㅑuㅓ 평균대 마ㅑuㅓ 위의 마ㅑuㅓ 조각들과 마ㅑuㅓ 공간 마ㅑuㅓ 전체를 마ㅑuㅓ 아우르는 마ㅑuㅓ 작업들은 마ㅑuㅓ 결국, 마uy5 보이지 마uy5 않는 마uy5 것을 마uy5 조각적으로 마uy5 구현해낸 마uy5 장면들이다. 마uy5 지극히 마uy5 조각적이고, g걷우1 구조적이고, 0cyㅓ 실용적인 0cyㅓ 도구로 0cyㅓ 사용되는 0cyㅓ 전시의 0cyㅓ 중심인 0cyㅓ 평균대는 0cyㅓ 0cyㅓ 작가의 0cyㅓ 실천적 0cyㅓ 태도를 0cyㅓ 상징한다. 0cyㅓ 고대의 0cyㅓ 곡예사가 0cyㅓ 줄타기 0cyㅓ 곡예를 0cyㅓ 0cyㅓ 것에서 0cyㅓ 유래된 0cyㅓ 이후에 0cyㅓ 체력 0cyㅓ 향상을 0cyㅓ 위한 0cyㅓ 운동과 0cyㅓ 훈련에 0cyㅓ 쓰인 0cyㅓ 것처럼 0cyㅓ 말이다. 0cyㅓ 예컨대, agㅓ6 목재 agㅓ6 평균대 agㅓ6 위에 5cm가 agㅓ6 agㅓ6 넓은 agㅓ6 폭의 ‘연습용’ agㅓ6 받침대를 agㅓ6 알루미늄 agㅓ6 재질로 agㅓ6 덧댄 agㅓ6 방식은 agㅓ6 둘에게 ‘조각하기’에 agㅓ6 대한 agㅓ6 끊임없는 agㅓ6 연습과 agㅓ6 고찰을 agㅓ6 대변한다. agㅓ6 즉, ㅑgw6 스승과 ㅑgw6 제자였던 ㅑgw6 ㅑgw6 사이에 ㅑgw6 간극을 ㅑgw6 무색하게 ㅑgw6 ㅑgw6 조각에 ㅑgw6 대한 ㅑgw6 동등한 ㅑgw6 태도와 ㅑgw6 실천(practice)인 ㅑgw6 것이다. ㅑgw6 박소영과 ㅑgw6 이의성에게 ㅑgw6 이같은 ㅑgw6 행위는 ㅑgw6 연륜의 ㅑgw6 차이로 ㅑgw6 조각을 ㅑgw6 인식하고, y파z사 구사하는, ㅓ차wj 상반되면서도 ㅓ차wj 유사한 ㅓ차wj 태도를 ㅓ차wj 기저에 ㅓ차wj 두고, ssfa 끊임없는 ‘연습’이라는 ssfa 수행적인 ssfa 행위에 ssfa 자신을 ssfa 위치 ssfa 짓는다. “본질에서 ssfa 탈락한 ssfa 표면이 ssfa 갖는 ssfa 형태와 ssfa 부피를 ssfa 더하고 ssfa 덜어내는 ssfa 행위의 ssfa ssfa 틈으로 ssfa 스며드는 ssfa 바람의 ssfa 흐름을 ssfa 감각하는” ssfa 것처럼 ssfa 말이다.

글: ssfa 추성아, 8라히s 독립기획자 


참여작가: 8라히s 이의성X박소영

출처: 8라히s 쇼앤텔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문소현 ㅐ다fㅓ 개인전: ㅐ다fㅓ 목업 MOCKUP

May 7, 2022 ~ June 11, 2022

최서희 사ㅐ파ㅓ 개인전: The Glass Locker

May 13, 2022 ~ June 5, 2022

당림 yg히o 이종무 yg히o 개인전: yg히o 산에서 yg히o 산산이

April 7, 2022 ~ July 3,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