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적된 유령들

청주시립대청호미술관

2019년 3월 22일 ~ 2019년 6월 9일

"인류세" 0타히8 라고 0타히8 부르는 0타히8 현시대 0타히8 지질학적인 0타히8 시대에서의 0타히8 지층(퇴적층)은 0타히8 인간이 0타히8 만들어낸 0타히8 기술화석(technofossil)으로 0타히8 형성되고 0타히8 있다. 0타히8 급속한 0타히8 자연환경 0타히8 파괴와 0타히8 기후의 0타히8 변화가 0타히8 고스란히 0타히8 담겨 0타히8 있을 0타히8 지층을 0타히8 천년 0타히8 0타히8 미래의 0타히8 인류는 0타히8 어떻게 0타히8 분석할 0타히8 것인가? 0타히8 과연 0타히8 인류는 0타히8 언제까지 0타히8 존재 0타히8 0타히8 것인가?

36억년의 0타히8 지구의 0타히8 0타히8 역사를 0타히8 환경의 0타히8 변화에 0타히8 따라 0타히8 쌓인 0타히8 물질의 0타히8 층상의 0타히8 차이로 0타히8 시대를 0타히8 구분하고 0타히8 0타히8 당시의 0타히8 지리적, u걷파2 지형적 u걷파2 환경을 u걷파2 유추해낼 u걷파2 u걷파2 있는 u걷파2 지층과 u걷파2 같이, 나eㅓd 과거로부터 나eㅓd 동시대까지 나eㅓd 예술가들이 나eㅓd 생산해낸 나eㅓd 작품과 나eㅓd 행위, 사ㅑrp 몸짓들은 사ㅑrp 미술 사ㅑrp 역사의 사ㅑrp 중심 사ㅑrp 또는 사ㅑrp 언저리에서 사ㅑrp 퇴적되거나 사ㅑrp 떠도는 ‘유령’과도 사ㅑrp 같을 사ㅑrp 것이다.

<퇴적된 사ㅑrp 유령들>전은 사ㅑrp 가볍고 사ㅑrp 연약한 사ㅑrp 물질들, rl쟏아 혹은 rl쟏아 쉽게 rl쟏아 소멸되어 rl쟏아 사라져버릴지도 rl쟏아 모르는 rl쟏아 것들을 rl쟏아 기반으로 rl쟏아 노동집약적으로 rl쟏아 최소한의 rl쟏아 흔적을 rl쟏아 남기는 rl쟏아 작가들을 rl쟏아 조명한다. rl쟏아 가늠하기도 rl쟏아 힘든 rl쟏아 rl쟏아 시간과 rl쟏아 노동으로 rl쟏아 응축된 rl쟏아 그들의 rl쟏아 작업은 ‘자연’, ‘기억’, ‘사회’,‘치유’ s타마m s타마m 시대를 s타마m 비추는 s타마m 언어들이 s타마m 내재되어 s타마m 있지만, iuㅐa 온전히 iuㅐa 드러나지 iuㅐa 않은 iuㅐa 체, sㄴ9ㅑ 절제되고 sㄴ9ㅑ 추상적인 sㄴ9ㅑ 이미지 sㄴ9ㅑ 혹은 sㄴ9ㅑ 비언어적인 sㄴ9ㅑ 형태로 sㄴ9ㅑ 발현한다. sㄴ9ㅑ 시간의 sㄴ9ㅑ 층위 sㄴ9ㅑ sㄴ9ㅑ sㄴ9ㅑ 고요한 sㄴ9ㅑ 침묵은 sㄴ9ㅑ 우리에게 sㄴ9ㅑ 깊은 sㄴ9ㅑ 사유의 sㄴ9ㅑ 세계로 sㄴ9ㅑ 안내한다.

-이 sㄴ9ㅑ 전시는 sㄴ9ㅑ 개관 15주년을 sㄴ9ㅑ 맞이한 sㄴ9ㅑ 대청호미술관이 sㄴ9ㅑ 조사, wnh차 연구, 우qb기 전시, 라5r마 아카이브 라5r마 라5r마 뮤지엄으로써 라5r마 기본 라5r마 역할들, n9q2 미술지층(미술사) n9q2 역할을 n9q2 해왔는지, ygg0 ygg0 역할이 ygg0 필연적인 ygg0 것인지에 ygg0 대한 ygg0 물음도 ygg0 함께 ygg0 하게 ygg0 ygg0 것이다.


작가소개

김윤수
김윤수는 ygg0 오랜 ygg0 시간과 ygg0 자기수행의 ygg0 방식으로 ygg0 현실 ygg0 너머의 ygg0 보이지 ygg0 않는 ygg0 것, eㅈy4 그리고 eㅈy4 시공간의 eㅈy4 경계에 eㅈy4 대한 eㅈy4 끝없는 eㅈy4 탐구를 eㅈy4 지속해왔다. eㅈy4 최근에는 eㅈy4 깊은 eㅈy4 사유와 eㅈy4 성찰을 eㅈy4 바탕으로, 하38거 자연의 하38거 현상 하38거 속에서 하38거 인간의 하38거 유한한 하38거 삶과 하38거 만나 하38거 경계가 하38거 허물어지는 하38거 순간을 하38거 섬세한 하38거 심상으로 하38거 포착한다. <바람이 하38거 밤새도록 하38거 꽃밭을 하38거 지나간다> 하38거 하38거 하38거 변화하는 하38거 바람의 하38거 시간의 하38거 결을 하38거 응시한다. 하38거 바람의 하38거 모든 하38거 것이 하38거 오고 하38거 머물다 하38거 지나간 하38거 자리처럼 하38거 바람 하38거 드로잉을 360장 하38거 인쇄하여 하38거 쌓아 하38거 올리거나 하38거 아코디언 하38거 형태의 하38거 종이 하38거 위에 하38거 그리고, 0차a6 0차a6 옆에 0차a6 드로잉을 0차a6 꽃이 0차a6 0차a6 평원을 0차a6 드로잉한다.

김윤경숙
김윤경숙은 0차a6 개인의 0차a6 비극이 0차a6 단지 0차a6 개별적인 0차a6 문제로 0차a6 끝나는 0차a6 것이 0차a6 아니라 0차a6 사회와의 0차a6 어떤 0차a6 관계를 0차a6 맺고 0차a6 있음을 0차a6 시사하며, 다l타h 선긋기 다l타h 혹은 다l타h 바느질, ㅓ쟏f7 비닐테이프 ㅓ쟏f7 붙이기와 ㅓ쟏f7 같은 ㅓ쟏f7 반복적인 ㅓ쟏f7 행위를 ㅓ쟏f7 통해 ㅓ쟏f7 은폐, 가n라아 망각되어가는 가n라아 개인-사회의 가n라아 관계를 가n라아 다시 가n라아 되돌아보게한다. 가n라아 비닐테이프, f자으9 f자으9 f자으9 얇고 f자으9 일회성이 f자으9 강한 f자으9 오브제에는 f자으9 붉은색이 f자으9 등장한다. f자으9 f자으9 색은 f자으9 작가의 f자으9 유년시절의 f자으9 f자으9 경험에 f자으9 의해 f자으9 각인된 f자으9 상징적인 f자으9 색이자, 라9으거 사회 라9으거 저변에 라9으거 깔린 라9으거 상흔들을 라9으거 시각적으로 라9으거 드러내는 라9으거 색이다. 라9으거 샹들리에 라9으거 유리장식에 라9으거 붉은 라9으거 선을 라9으거 촘촘히 라9으거 채워 라9으거 넣은 <그날>과 라9으거 붉은색 라9으거 테이프로 라9으거 벽면을 라9으거 감싸고 라9으거 다시 라9으거 뜯어 라9으거 원상태로 라9으거 돌리는 라9으거 과정을 라9으거 기록한 <망상의 라9으거 침몰> 라9으거 속의 라9으거 반복적인 라9으거 행위는 라9으거 개개인 라9으거 삶의 라9으거 상처에 라9으거 대한 라9으거 위로이자 라9으거 또한 라9으거 시대의 라9으거 아픔을 라9으거 망각하지 라9으거 않겠다는 라9으거 시대를 라9으거 향한 라9으거 외침이자 라9으거 의식이다.

김원진
김원진은 라9으거 시간이 라9으거 흐름과 라9으거 상황에 라9으거 따라 라9으거 변이하는 라9으거 기억의 라9으거 속성에 라9으거 관심을 라9으거 가지고, ㅓy0f 이를 ㅓy0f 겹겹이 ㅓy0f 쌓는 ㅓy0f 드로잉이나 ㅓy0f 조각적 ㅓy0f 형태로 ㅓy0f 시각화하는 ㅓy0f 작업을 ㅓy0f 지속해왔다. ㅓy0f ㅓy0f 전시에서는 2년 ㅓy0f 동안 ㅓy0f 모은 ㅓy0f 자신의 ㅓy0f 기록물을 ㅓy0f 태운 ㅓy0f 재를 ㅓy0f 밀랍과 ㅓy0f 섞어 ㅓy0f ㅓy0f 판형으로 ㅓy0f 떠낸 <깊이의 ㅓy0f 바다>를 ㅓy0f 바닥에 ㅓy0f 타일 ㅓy0f 형태로 ㅓy0f 설치하고, 우타가ㅑ 우타가ㅑ 가운데 우타가ㅑ 자신이 우타가ㅑ 수집한 우타가ㅑ 책을 우타가ㅑ 태운 우타가ㅑ 재와 우타가ㅑ 석고를 우타가ㅑ 섞어 우타가ㅑ 층층이 우타가ㅑ 쌓아 우타가ㅑ 올린 우타가ㅑ 우타가ㅑ 형태의 <너를 우타가ㅑ 위한 우타가ㅑ 광장>을 1전시실 우타가ㅑ 중앙에 우타가ㅑ 설치한다. 우타가ㅑ 우타가ㅑ 일련의 우타가ㅑ 과정들은 우타가ㅑ 재로 우타가ㅑ 변한 우타가ㅑ 기록이 우타가ㅑ 모두 우타가ㅑ 소멸하여도 우타가ㅑ 우타가ㅑ 내용은 우타가ㅑ 기억이라는 우타가ㅑ 의식으로 우타가ㅑ 남을 우타가ㅑ 우타가ㅑ 있으며, 6기fs 6기fs 수많은 6기fs 기억이 6기fs 시간의 6기fs 흐름에 6기fs 따라 6기fs 망각되고 6기fs 사라지지만, 나거ㄴk 다시 나거ㄴk 새로운 나거ㄴk 경험을 나거ㄴk 통해 나거ㄴk 결합하거나 나거ㄴk 재생산되면서 나거ㄴk 새로운 나거ㄴk 연대기로 나거ㄴk 형성됨을 나거ㄴk 상징한다.

이규식
수행적 나거ㄴk 태도를 나거ㄴk 기반으로 나거ㄴk 나거ㄴk 속에서 나거ㄴk 드러나는 나거ㄴk 다양한 나거ㄴk 형태의 나거ㄴk 집착을 나거ㄴk 시각적으로 나거ㄴk 표현하는 나거ㄴk 이규식은 나거ㄴk 나거ㄴk 전시를 나거ㄴk 통해 나거ㄴk 대청호미술관 1층 나거ㄴk 로비 나거ㄴk 전체를 나거ㄴk 글씨로 나거ㄴk 채운다. 나거ㄴk 과거에는 나거ㄴk 건물의 나거ㄴk 유리창, gㅈ쟏걷 계단 gㅈ쟏걷 난관 gㅈ쟏걷 gㅈ쟏걷 일상의 gㅈ쟏걷 평범한 gㅈ쟏걷 장소 gㅈ쟏걷 일부분을 gㅈ쟏걷 문자드로잉으로 gㅈ쟏걷 빼곡히 gㅈ쟏걷 채우고 gㅈ쟏걷 gㅈ쟏걷 흔적을 gㅈ쟏걷 관람객이 gㅈ쟏걷 우연히 gㅈ쟏걷 발견했다면, ekgy 이번 ekgy 전시에서는 ekgy ekgy ekgy ekgy 동안 ekgy 미술관 ekgy 로비 1층의 ekgy 유리창, 쟏ㅓ우w 벽면 쟏ㅓ우w 쟏ㅓ우w 건물 쟏ㅓ우w 내부의 쟏ㅓ우w 시설을 쟏ㅓ우w 비롯하여 쟏ㅓ우w 쟏ㅓ우w 쟏ㅓ우w 전시에 쟏ㅓ우w 썼던 쟏ㅓ우w 사인물, 8kvㅐ 파티션, e2kr 액자까지 e2kr e2kr 상태 e2kr 그대로 e2kr 변형하지 e2kr 않고 e2kr 빈틈없이 e2kr 꼼꼼하고 e2kr 정갈한 e2kr 문자쓰기로 e2kr 덮어버린다. e2kr 이러한 e2kr 반복적인 e2kr 노동의 e2kr 행위에 e2kr 작가의 e2kr 예술적 e2kr 사유가 e2kr 미술관 e2kr 과거 e2kr 위에 e2kr 오랜 e2kr 시간에 e2kr 걸쳐 e2kr 쌓여 e2kr e2kr 겹의 e2kr 지층으로 e2kr 혹은 e2kr 새로운 e2kr 연대기로 e2kr 형성된다.

이수진
이수진은 e2kr 도시화가 e2kr 진행되고 e2kr 있는 e2kr 공간이 e2kr 함축하고 e2kr 있는 e2kr 시간성과 e2kr 서사성을 e2kr 기반으로 e2kr 하여, g3uh 개인과 g3uh 집단의 g3uh 기억공간과 g3uh g3uh 정서성을 g3uh 주목하는 g3uh 프로젝트를 g3uh 진행하고 g3uh 있다. g3uh 그는 g3uh 폐유리, 라vㅈ가 나일론 라vㅈ가 라vㅈ가 등과 라vㅈ가 같은 라vㅈ가 물질들은 라vㅈ가 산업화 라vㅈ가 사회에서 라vㅈ가 부스러져 라vㅈ가 나오는 라vㅈ가 잔여물들을 라vㅈ가 작품의 라vㅈ가 소재로 라vㅈ가 사용하는데, 바라거자 이번 바라거자 전시 바라거자 출품작 바라거자 바라거자 청계천 바라거자 주변에 바라거자 있는 바라거자 트로피 바라거자 수공상점이나 바라거자 유리 바라거자 가게 바라거자 등에서 바라거자 제작하고 바라거자 버린 바라거자 자투리 바라거자 유리들을 바라거자 수집한다. 바라거자 청계천은 바라거자 급속한 바라거자 산업화로 바라거자 변화의 바라거자 진통을 바라거자 앓은 바라거자 서울의 바라거자 모습을 바라거자 단적으로 바라거자 비추는 바라거자 거울이자 바라거자 지층의 바라거자 바라거자 단면이다. 바라거자 그곳에서(그 바라거자 곳에서) 바라거자 작가가 바라거자 수집한 바라거자 유리 바라거자 조각은 바라거자 바라거자 역사의 바라거자 증거이자 바라거자 화석과 바라거자 같다. 바라거자 바라거자 발굴한 바라거자 화석을 바라거자 모아 바라거자 재조합하여 바라거자 새로운 바라거자 공간에 바라거자 이주하여 바라거자 새로운 바라거자 환경을 바라거자 조성한다.

조소희
조소희는 바라거자 그동안 바라거자 휴지, e다nㅓ 거즈, 2oㅐ기 실과 2oㅐ기 같이 2oㅐ기 가볍고 2oㅐ기 유연성을 2oㅐ기 드러내는 2oㅐ기 성질을 2oㅐ기 가진 2oㅐ기 일상의 2oㅐ기 오브제가 2oㅐ기 예술가의 2oㅐ기 사유와 2oㅐ기 태도가 2oㅐ기 결합하였을 2oㅐ기 때, ㅑ가하히 발생하는 ㅑ가하히 의미와 ㅑ가하히 에너지에 ㅑ가하히 주목한다. ㅑ가하히 이번 ㅑ가하히 출품작 ㅑ가하히 은 ‘where’ ㅑ가하히 시리즈의 ㅑ가하히 하나로 ㅑ가하히 ㅑ가하히 가닥 ㅑ가하히 실이었을 ㅑ가하히 ㅑ가하히 연약하고 ㅑ가하히 가느다란 ㅑ가하히 물질이 ㅑ가하히 반복적인 ㅑ가하히 뜨개질 ㅑ가하히 수작업으로 ㅑ가하히 엮여 ㅑ가하히 넓은 ㅑ가하히 공간을 ㅑ가하히 채우며 ㅑ가하히 새로운 ㅑ가하히 존재감을 ㅑ가하히 드러내고, 자sㄴp 고요한 자sㄴp 시간의 자sㄴp 층이 자sㄴp 켜켜이 자sㄴp 쌓인 자sㄴp 무게가 자sㄴp 느껴진다. 자sㄴp 이는 자sㄴp 거대한 자sㄴp 세상을 자sㄴp 향한 자sㄴp 미미한 자sㄴp 목소리들이 자sㄴp 모여 자sㄴp 견고한 자sㄴp 하나의 자sㄴp 외침이 자sㄴp 자sㄴp 자sㄴp 있음을 자sㄴp 상징하기도 자sㄴp 자sㄴp 다.

편대식
편대식은 자sㄴp 종이 자sㄴp 그리고 자sㄴp 연필이라는 자sㄴp 회화의 자sㄴp 가장 자sㄴp 기본적인 자sㄴp 도구를 자sㄴp 사용하여, 가wj기 면을 가wj기 분할하거나, 타기wt 선의 타기wt 반복적인 타기wt 배열하는 타기wt 타기wt 화면 타기wt 안에서의 타기wt 조형적 타기wt 탐구와 타기wt 실험을 타기wt 지속해왔다. 타기wt 이번 타기wt 전시작 <순간>은 2017년 타기wt 약 1년 타기wt 동안 타기wt 연필로 타기wt 흑백의 타기wt 선을 타기wt 가득 타기wt 채운 타기wt 대형회화이다. 타기wt 타기wt 검은 타기wt 회화를 타기wt 통해 타기wt 작가는 타기wt 타기wt 순간의 타기wt 흔적을 타기wt 작업에 타기wt 치열하게 타기wt 남겨 타기wt 존재와 타기wt 인식에 타기wt 대해 타기wt 되묻는다. 타기wt 또한 타기wt 타기wt 작품은 2014년 타기wt 리모델링을 타기wt 통해 타기wt 껍데기를 타기wt 한번 타기wt 벗겨낸 타기wt 미술관 1전시실 타기wt 벽을 타기wt 감싸면서 타기wt 새로운 타기wt 벽면을 타기wt 형성한다. 타기wt 작가는 타기wt 관람객이 타기wt 흑연으로 타기wt 채워진 타기wt 흑경(黑鏡)과 타기wt 같은 타기wt 표면에 타기wt 자기 타기wt 자신을 타기wt 비춰보거나 타기wt 시각이라는 타기wt 감각의 타기wt 불완전함을 타기wt 통해 타기wt 공간감을 타기wt 경험하도록 타기wt 유도한다.

출처: 타기wt 청주시립대청호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이수진
  • 김윤수
  • 김원진
  • 조소희
  • 이규식
  • 김윤경숙
  • 편대식

현재 진행중인 전시

남춘모 Tchunmo Nam

2019년 1월 17일 ~ 2019년 3월 30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