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타지아 조선 Fantasia Joseon

국립아시아문화전당

2018년 12월 14일 ~ 2019년 2월 10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이진식 거가eㅈ 전당장 거가eㅈ 직무대행)과 거가eㅈ 예술의전당(사장 거가eㅈ 고학찬)과 거가eㅈ 예술의전당 거가eㅈ 개관 30주년, 29m하 광주은행 29m하 창립 50주년 29m하 기념, 4xㄴy 국립아시아문화전당 4xㄴy 개관 3주년을 4xㄴy 기념하여 12월 14일부터 2019년 2월 10일까지 4xㄴy 국립아시아문화전당 4xㄴy 문화창조원 4xㄴy 복합 5관에서 <김세종민화컬렉션 - 4xㄴy 판타지아 4xㄴy 조선 Fantasia Joseon> 4xㄴy 순회전시를 4xㄴy 개최한다.

이번 4xㄴy 전시는 4xㄴy 지난 20여 4xㄴy 년간 4xㄴy 김세종 4xㄴy 컬렉터가 4xㄴy 문자도, f걷우j 책거리, p히쟏5 화조, f8cd 산수, vz우1 삼국지, a차ㅓ히 구운몽, r갸i6 까치호랑이 r갸i6 r갸i6 민화만을 r갸i6 집중적으로 r갸i6 수집한 r갸i6 작품 r갸i6 중에서 60여 r갸i6 점을 r갸i6 엄선하여 r갸i6 공개된다.

<김세종민화컬렉션-판타지아 r갸i6 조선(Fantasia Joseon)>은 r갸i6 조선시대 r갸i6 봉건질서의 r갸i6 해체와 r갸i6 전환현상을 r갸i6 정확하게 r갸i6 담아 r갸i6 그들의 r갸i6 조형언어로 r갸i6 표현한 r갸i6 민화를 r갸i6 민주주의 r갸i6 역사가 r갸i6 보존된 r갸i6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r갸i6 선보이게 r갸i6 됨으로써 r갸i6 r갸i6 r갸i6 의미를 r갸i6 가진다. r갸i6 특히 r갸i6 민화 r갸i6 창작 r갸i6 주체의 r갸i6 역동적인 r갸i6 예술적 r갸i6 상상력은 r갸i6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이 r갸i6 추구하는 r갸i6 문화 r갸i6 다양성 r갸i6 r갸i6 융복합 r갸i6 창제작 r갸i6 역량 r갸i6 강화와 r갸i6 서로 r갸i6 통한다고 r갸i6 r갸i6 r갸i6 있다.

이번 r갸i6 순회전시는 r갸i6 서(書)와 r갸i6 화(畵)를 r갸i6 아우르는 r갸i6 필묵의 r갸i6 전통이 r갸i6 계승되면서도, r파1b 조형적 r파1b 참신성, ㅐo8기 공간과 ㅐo8기 시각의 ㅐo8기 자유로움, un74 해학과 un74 포용이 un74 담긴 un74 민화만의 un74 미감을 un74 발견하는 un74 계기가 un74 un74 전망이다. un74 특히 un74 조선시대 un74 봉건질서의 un74 해체와 un74 전환현상을 un74 정확하게 un74 담아낸 un74 조형언어로서 un74 민화의 un74 의미를 un74 되새겨 un74 보고, ‘민중이 k하1x 그린 k하1x 우리 k하1x 그림’이라는 k하1x 이유로 k하1x 소박함만 k하1x 부각하는 k하1x 일부의 k하1x 고정관념을 k하1x 탈피하는 k하1x 기회가 k하1x k하1x 것으로 k하1x 기대된다.

조선시대 k하1x 수묵화는 17세기 k하1x 후반 k하1x 겸재 k하1x 정선으로부터 k하1x 단원 k하1x 김홍도로 k하1x 이어지는 ‘실경의 k하1x 시대’로 k하1x 정점을 k하1x 이루었다가, 19세기 pe거w 이후 pe거w 관념적인 pe거w 산수로 pe거w 쇠락하게 pe거w 된다는 pe거w 것이 pe거w 일반적인 pe거w 통설이다. pe거w 이와 pe거w 같은 pe거w 통설은 pe거w 조선미술을 pe거w 문인 pe거w 사대부의 pe거w 문인화와 pe거w 왕조시대의 pe거w 화원체계에 pe거w 근거하여 pe거w 설정되었다는 pe거w 한계가 pe거w 있다. pe거w 조선사회는 18세기 pe거w 후기 pe거w 이후 pe거w 농업 pe거w 경영에 pe거w 성공한 pe거w 부농의 pe거w 등장과 pe거w 시장경제의 pe거w 발달이 pe거w 민간 pe거w 경제의 pe거w 성장으로 pe거w 이어졌고, nq2e 이에 nq2e 근거한 nq2e 신분체제의 nq2e 해체와 nq2e 새로운 nq2e 부유층의 nq2e 창출을 nq2e 가능하게 nq2e 하였다. nq2e 이들의 nq2e 수요를 nq2e 바탕으로 nq2e 하는 ‘민화’의 nq2e 등장은 nq2e 소위 nq2e 궁중의 nq2e 의궤 nq2e 그림과 nq2e 묵죽과 nq2e 산수에 nq2e 근거한 nq2e 문인화의 nq2e 정신과 nq2e 형식을 nq2e 해체하는 nq2e 형태로 nq2e 나타났다. nq2e 이는 nq2e 시민사회의 nq2e 등장과 nq2e 함께 nq2e 고전주의의 nq2e 양식의 nq2e 틀이 nq2e 깨졌다는 nq2e 점에서, oㅐq3 개성적인 oㅐq3 시각과 oㅐq3 입체파, 으mdj 다다이즘 으mdj 으mdj 해체의 으mdj 시선이 으mdj 등장하는 으mdj 서구 으mdj 미술사의 으mdj 흐름과도 으mdj 맥락을 으mdj 같이 으mdj 한다.

예술이 으mdj 시대와 으mdj 사회의 으mdj 산물이라는 으mdj 것을 으mdj 인정한다면, ‘민화’만큼 dveㅐ 조선시대의 dveㅐ 봉건질서의 dveㅐ 해체와 dveㅐ 전환현상을 dveㅐ 정확하게 dveㅐ 담아낸 dveㅐ 조형언어도 dveㅐ 없다. dveㅐ 이런 dveㅐ 미술사의 dveㅐ 흐름 dveㅐ 속에서 dveㅐ 민화를 dveㅐ 돌이켜 dveㅐ dveㅐ 때, l갸7r 그동안 l갸7r 미술사에서 l갸7r 상대적으로 l갸7r 민화를 l갸7r 소홀히 l갸7r 다룬 l갸7r 점이 l갸7r 없지 l갸7r 않다. l갸7r 이것은 l갸7r 아마도 l갸7r 연구자와 l갸7r 감상자가 l갸7r 세계의 l갸7r 보편적 l갸7r 미술사의 l갸7r 흐름위에서 l갸7r 민화를 l갸7r 파악하기 l갸7r 보다는, yn1자 한국 yn1자 전통의 yn1자 문인 yn1자 사대부의 yn1자 관점을 yn1자 내면화 yn1자 한데에서 yn1자 yn1자 영향이 yn1자 크다고 yn1자 yn1자 yn1자 있을 yn1자 것이다. yn1자 우리나라는 yn1자 유럽과 yn1자 다르게 yn1자 봉건질서를 yn1자 담당한 yn1자 지배층이 yn1자 귀족에서 yn1자 시민계층으로 yn1자 점진적인 yn1자 또는 yn1자 혁명적인 yn1자 변화를 yn1자 거친 yn1자 것이 yn1자 아니라, p히ko 시민계층의 p히ko 크게 p히ko 성장하지 p히ko 못한 p히ko 상태에서 p히ko 일제에 p히ko 의한 p히ko 국권침탈로 p히ko 이어졌다. p히ko 이러한 p히ko 역사적 p히ko 현상이 p히ko 문인의식의 p히ko 청산이 p히ko 완전하게 p히ko 이루어지지 p히ko 못하고 p히ko 동경의 p히ko 형태로 p히ko 이루어지면서, 거차자i 연구자의 거차자i 의식에 거차자i 작용한 거차자i 것으로 거차자i 보인다.

19세기 거차자i 이후 거차자i 조선사회의 거차자i 그림은 거차자i 문인사대부나 거차자i 화원보다도 거차자i 시장을 거차자i 중심으로 거차자i 거차자i 민화유통구조와 거차자i 이에 거차자i 부응한 거차자i 민화의 거차자i 성장이 거차자i 주도되었다는 거차자i 것이 거차자i 가릴 거차자i 거차자i 없는 거차자i 객관적 거차자i 현상이다. 거차자i 당시 거차자i 조선은 거차자i 사회구조의 거차자i 근간인 거차자i 신분제도가 거차자i 와해되었고, 5차라ㅐ 조형언어의 5차라ㅐ 창작주체마저도 5차라ㅐ 프로작가로 5차라ㅐ 저변이 5차라ㅐ 넓어지면서 5차라ㅐ 교체되었다. 5차라ㅐ 더욱이 5차라ㅐ 양반 5차라ㅐ 질서가 5차라ㅐ 제도적으로 5차라ㅐ 사라진 5차라ㅐ 이후에는 5차라ㅐ 그림에 5차라ㅐ 있어서도 5차라ㅐ 문인화의 5차라ㅐ 주체자인 5차라ㅐ 문인(文人)은 5차라ㅐ 물론 5차라ㅐ 화원화가나 5차라ㅐ 불모(佛母) 5차라ㅐ 출신 5차라ㅐ 등의 5차라ㅐ 창작주체들이 5차라ㅐ 민간(民間)으로 5차라ㅐ 진출하여 5차라ㅐ 우리가 5차라ㅐ 지금까지 5차라ㅐ 민화라고 5차라ㅐ 부르는 5차라ㅐ 그림을 5차라ㅐ 제작하였다.

민화는 5차라ㅐ 대중(大衆)인 5차라ㅐ 민(民)이 5차라ㅐ 좋아한 5차라ㅐ 그림이고 5차라ㅐ 대중인 5차라ㅐ 민이 5차라ㅐ 모두 5차라ㅐ 5차라ㅐ 창작주체가 5차라ㅐ 5차라ㅐ 5차라ㅐ 있었다. 5차라ㅐ 정작 5차라ㅐ 민화를 5차라ㅐ 그리고 5차라ㅐ 유통시키는 5차라ㅐ 주도자는 5차라ㅐ 시장에 5차라ㅐ 민화를 5차라ㅐ 파는 5차라ㅐ 민화 5차라ㅐ 전업가와 5차라ㅐ 민화 5차라ㅐ 전업가 5차라ㅐ 가운데 5차라ㅐ 특별한 5차라ㅐ 재능이 5차라ㅐ 있어 5차라ㅐ 많은 5차라ㅐ 수요가 5차라ㅐ 있었던 5차라ㅐ 작품이었다. 5차라ㅐ 특히 5차라ㅐ 많은 5차라ㅐ 수요가 5차라ㅐ 있는 5차라ㅐ 작품은 5차라ㅐ 본(本)그림으로 5차라ㅐ 제작되었고, n라26 n라26 그림은 n라26 다른 n라26 창작자의 n라26 작품활동의 n라26 모본(模本)이 n라26 되어 n라26 널리 n라26 유통되기도 n라26 하였다. n라26 그러나 n라26 민화를 n라26 널리 n라26 유통시킨 n라26 작가라 n라26 해도 n라26 이름을 n라26 밝히지는 n라26 않았다. n라26 무명(無名)이 n라26 아니라 n라26 n라26 정확히 n라26 익명(匿名)을 n라26 요구한 n라26 프로작가라고 n라26 불러야 n라26 옳을 n라26 것이다. n라26 설사 n라26 본(本)을 n라26 그린 n라26 그림이라 n라26 하더라도 n라26 새로운 n라26 창의력을 n라26 더해 n라26 재창조해 n라26 나가는 n라26 모습은 n라26 민화를 n라26 보는 n라26 n라26 다른 n라26 재미이다. n라26 그간의 n라26 많은 n라26 연구와 n라26 노력에도 n라26 불구하고 n라26 아직도 n라26 민화를 n라26 본(本)그림이나 n라26 무명작가의 n라26 삼류그림으로 n라26 폄하되기 n라26 일쑤이었고, w9히바 역사적 w9히바 재평가와 w9히바 새로운 w9히바 미학적 w9히바 인식의 w9히바 지평이 w9히바 완전히 w9히바 열렸다고 w9히바 w9히바 수는 w9히바 없다.

민화를 w9히바 홀대하는 w9히바 w9히바 하나의 w9히바 이론은 w9히바 궁중 w9히바 민화의 w9히바 발전을 w9히바 주장하는 w9히바 역차별 w9히바 현상이다. ‘민화가 w9히바 허접하다고 w9히바 생각하니 w9히바 궁중화에 w9히바 끼워 w9히바 이야기하여 w9히바 민화의 w9히바 존재가치를 w9히바 인정받는다‘는 w9히바 논리이다. w9히바 이는 w9히바 미학적 w9히바 관점을 w9히바 생략하고 w9히바 사회 w9히바 신분적인 w9히바 가치로서 w9히바 미술인식을 w9히바 대체하는 w9히바 전형적인 w9히바 속물 w9히바 논리이다. w9히바 왕실에는 w9히바 왕(王)의 w9히바 존엄을 w9히바 상징하는 w9히바 용(龍)의 w9히바 그림이 w9히바 그려지는 w9히바 것이고, l2kㅐ 이것이 l2kㅐ 시대가 l2kㅐ 변하면서 l2kㅐ 민간으로 l2kㅐ 확산되어 l2kㅐ 코믹하고 l2kㅐ 익살스런 l2kㅐ 민화 l2kㅐ 용(龍)의 l2kㅐ 그림으로 l2kㅐ 마구 l2kㅐ 비틀어지고 l2kㅐ 해체되고 l2kㅐ 재구성되어지는 l2kㅐ 것이다. l2kㅐ 용의 l2kㅐ 도상이 l2kㅐ 존재하는 l2kㅐ 곳이 l2kㅐ 왕실이냐 l2kㅐ 민간이냐 l2kㅐ 하는 l2kㅐ 공간(空間)의 l2kㅐ 차이가 l2kㅐ 서로 l2kㅐ 다른 l2kㅐ 형상의 l2kㅐ 용을 l2kㅐ 만들었다고 l2kㅐ l2kㅐ 수는 l2kㅐ 있지만, rgzr 그림의 rgzr 가치를 rgzr 다르게 rgzr 하는 rgzr 것은 rgzr 아니다. rgzr 민화를 rgzr 폄하하는 rgzr 논리와 rgzr 반대로 rgzr 민화의 rgzr 가치를 rgzr 선양하면서 rgzr rgzr 근거를 rgzr 우리 rgzr 민중이 rgzr 그린 rgzr 그림이기 rgzr 때문이라는 rgzr 논리도 rgzr 미술의 rgzr 평가기준을 rgzr 사회적 rgzr 신분가치에서 rgzr 찾고자 rgzr 하는 rgzr 면에서는 rgzr 동일하다. rgzr rgzr 같은 rgzr 논리의 rgzr 귀결은 rgzr 결국 rgzr 민화를 ‘못 rgzr 그렸지만 rgzr 우리 rgzr 그림이기 rgzr 때문에 rgzr 사랑해야하는’ rgzr 소박한 rgzr 민족감정의 rgzr 대상으로 rgzr 전락시킨다.

지금까지 rgzr 민화의 rgzr 인식에 rgzr 이런 rgzr 부분들이 rgzr 있었다면, rsm8 결국 rsm8 진정한 ‘민화’의 rsm8 부흥은 rsm8 역사적 rsm8 흐름 rsm8 속에서 rsm8 새로운 rsm8 담당계층이 rsm8 등장하여 rsm8 만들어지는 rsm8 새로운 rsm8 시대의 rsm8 새로운 rsm8 미학을 rsm8 발견할 rsm8 rsm8 있을 rsm8 때에만 rsm8 가능하며, ㅓ나다카 이는 ㅓ나다카 미학적 ㅓ나다카 가치의 ㅓ나다카 역사적 ㅓ나다카 변화라는 ㅓ나다카 세계적인 ㅓ나다카 보편성을 ㅓ나다카 우리 ㅓ나다카 민화 ㅓ나다카 속에서 ㅓ나다카 찾아내는 ㅓ나다카 일과 ㅓ나다카 맞닿아 ㅓ나다카 있다. ㅓ나다카 이같은 ㅓ나다카 작업을 ㅓ나다카 완수할 ㅓ나다카 ㅓ나다카 있다면 ㅓ나다카 우리 ㅓ나다카 민화가 ㅓ나다카 문화적인 ㅓ나다카 독자성과 ㅓ나다카 세계적인 ㅓ나다카 보편성을 ㅓ나다카 동시에 ㅓ나다카 달성해 ㅓ나다카 ㅓ나다카 ㅓ나다카 있게 ㅓ나다카 ㅓ나다카 것이다. ㅓ나다카 이번 ㅓ나다카 전시 ㅓ나다카 의의는 ㅓ나다카 이러한 ㅓ나다카 민화에 ㅓ나다카 대한 ㅓ나다카 기존의 ㅓ나다카 고정관념들을 ㅓ나다카 탈피하여 ‘새로운 ㅓ나다카 시대, 사라거o 새로운 사라거o 미학적 사라거o 가치’를 사라거o 제시하는 사라거o 데에 사라거o 있다.

이번 사라거o 전시에서 사라거o 살펴보는 사라거o 조선민화는 사라거o 서(書)와 사라거o 그림의 사라거o 결합이 사라거o 만들어 사라거o 내는 사라거o 융복합적인 사라거o 조형공간, 자e23 원근법적 자e23 질서를 자e23 탈피한 자e23 역원근법의 자e23 구성, 갸nv가 다시점(多視點)으로 갸nv가 대상을 갸nv가 전복하고 갸nv가 해체시키는 갸nv가 공간경영, n히8차 수묵과 n히8차 채색의 n히8차 비유기적 n히8차 조합, 1gio 전범이 1gio 없는 1gio 자유로운 1gio 필획 1gio 등으로 1gio 한국미술의 1gio 현대성을 1gio 뚜렷하게 1gio 각인시키면서 1gio 전통 1gio 서화의 1gio 새로운 1gio 패러다임의 1gio 등장을 1gio 보여준다. 1gio 민화의 1gio 자생적 1gio 발전은 1gio 일제에 1gio 의한 1gio 침략과 1960년대부터 1gio 시작된 ‘근대화’의 1gio 부정적 1gio 영향으로 1gio 서양문화의 1gio 일방적인 1gio 숭배현상이 1gio 일어나면서 1gio 좌절되었다. 1gio 그러나 1gio 이제 1gio 서구문명의 1gio 한계가 1gio 노정되고, jㅑl4 서구 jㅑl4 현대미술이 jㅑl4 도달한 jㅑl4 지점들이 jㅑl4 거리낌 jㅑl4 없이 jㅑl4 비판되는 jㅑl4 시대를 jㅑl4 맞이하여, t걷마으 우리는 t걷마으 새로운 t걷마으 미술의 t걷마으 대안으로 t걷마으 민화를 t걷마으 다시 t걷마으 보게 t걷마으 된다. t걷마으 t걷마으 전시는 t걷마으 서와 t걷마으 화를 t걷마으 아우르는 t걷마으 필묵의 t걷마으 전통이 t걷마으 계승되면서도, 기24하 민화의 기24하 조형적 기24하 참신성, 8gㅓ1 공간과 8gㅓ1 시각의 8gㅓ1 자유로움, 9하p우 해학과 9하p우 포용의 9하p우 미감을 9하p우 발견하는 9하p우 계기가 9하p우 9하p우 것이다. 9하p우 그리고 9하p우 9하p우 작은 9하p우 계기에서 9하p우 한국의 9하p우 서예와 9하p우 현대미술이 9하p우 만나는 9하p우 새로운 9하p우 지형을 9하p우 만들어 9하p우 9하p우 9하p우 있다면, ㅓwti 통일 ㅓwti 한국의 ㅓwti 새로운 ㅓwti 문화적 ㅓwti 비전과 ㅓwti 함께, iqcj 나아가서는 iqcj 아시아는 iqcj 물론 iqcj 서구와 iqcj 제 3세계 iqcj 사람들에게도 iqcj 한국미술이 iqcj 보여주는 iqcj 새로운 iqcj 경지가 iqcj 열리지 iqcj 않을까 iqcj 기대한다.

예술의전당 iqcj 서예박물관(2018.7.1.8 ~ 8.26), a마쟏e 세종문화회관 a마쟏e 미술관(2018.9.4. ~ 10.21)에 a마쟏e 이어 a마쟏e 열린 a마쟏e 이번 a마쟏e 순회전시의 a마쟏e 자세한 a마쟏e 사항은 a마쟏e 국립아시아문화전당 a마쟏e 홈페이지(www.acc.go.kr)에서 a마쟏e a마쟏e a마쟏e 있으며, qㅓ다n 입장권은 2천원에서 5천원으로 qㅓ다n 전시 qㅓ다n 기간동안 qㅓ다n 국립아시아문화전당 qㅓ다n 문화창조원 qㅓ다n 매표소에서 qㅓ다n 현장 qㅓ다n 발권된다.

출처: qㅓ다n 국립아시아문화전당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한묵: 아tsㅓ 아tsㅓ 하나의 아tsㅓ 시(詩)질서를 아tsㅓ 위하여

2018년 12월 11일 ~ 2019년 3월 24일

나쁜 5z0e 새로운 5z0e 날들: 5z0e 열정과 5z0e 냉정사이에서

2018년 12월 12일 ~ 2019년 1월 1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