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타지아 조선 Fantasia Joseon

국립아시아문화전당

Dec. 14, 2018 ~ Feb. 10, 2019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이진식 자3ㅐr 전당장 자3ㅐr 직무대행)과 자3ㅐr 예술의전당(사장 자3ㅐr 고학찬)과 자3ㅐr 예술의전당 자3ㅐr 개관 30주년, a기o가 광주은행 a기o가 창립 50주년 a기o가 기념, 쟏k6기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쟏k6기 개관 3주년을 쟏k6기 기념하여 12월 14일부터 2019년 2월 10일까지 쟏k6기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쟏k6기 문화창조원 쟏k6기 복합 5관에서 <김세종민화컬렉션 - 쟏k6기 판타지아 쟏k6기 조선 Fantasia Joseon> 쟏k6기 순회전시를 쟏k6기 개최한다.

이번 쟏k6기 전시는 쟏k6기 지난 20여 쟏k6기 년간 쟏k6기 김세종 쟏k6기 컬렉터가 쟏k6기 문자도, zz8ㅐ 책거리, gㅓ가g 화조, 우an3 산수, 쟏거라ㄴ 삼국지, 마바4i 구운몽, 타mㅈj 까치호랑이 타mㅈj 타mㅈj 민화만을 타mㅈj 집중적으로 타mㅈj 수집한 타mㅈj 작품 타mㅈj 중에서 60여 타mㅈj 점을 타mㅈj 엄선하여 타mㅈj 공개된다.

<김세종민화컬렉션-판타지아 타mㅈj 조선(Fantasia Joseon)>은 타mㅈj 조선시대 타mㅈj 봉건질서의 타mㅈj 해체와 타mㅈj 전환현상을 타mㅈj 정확하게 타mㅈj 담아 타mㅈj 그들의 타mㅈj 조형언어로 타mㅈj 표현한 타mㅈj 민화를 타mㅈj 민주주의 타mㅈj 역사가 타mㅈj 보존된 타mㅈj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타mㅈj 선보이게 타mㅈj 됨으로써 타mㅈj 타mㅈj 타mㅈj 의미를 타mㅈj 가진다. 타mㅈj 특히 타mㅈj 민화 타mㅈj 창작 타mㅈj 주체의 타mㅈj 역동적인 타mㅈj 예술적 타mㅈj 상상력은 타mㅈj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이 타mㅈj 추구하는 타mㅈj 문화 타mㅈj 다양성 타mㅈj 타mㅈj 융복합 타mㅈj 창제작 타mㅈj 역량 타mㅈj 강화와 타mㅈj 서로 타mㅈj 통한다고 타mㅈj 타mㅈj 타mㅈj 있다.

이번 타mㅈj 순회전시는 타mㅈj 서(書)와 타mㅈj 화(畵)를 타mㅈj 아우르는 타mㅈj 필묵의 타mㅈj 전통이 타mㅈj 계승되면서도, 마qi아 조형적 마qi아 참신성, na으ㅈ 공간과 na으ㅈ 시각의 na으ㅈ 자유로움, 마ㅓ마5 해학과 마ㅓ마5 포용이 마ㅓ마5 담긴 마ㅓ마5 민화만의 마ㅓ마5 미감을 마ㅓ마5 발견하는 마ㅓ마5 계기가 마ㅓ마5 마ㅓ마5 전망이다. 마ㅓ마5 특히 마ㅓ마5 조선시대 마ㅓ마5 봉건질서의 마ㅓ마5 해체와 마ㅓ마5 전환현상을 마ㅓ마5 정확하게 마ㅓ마5 담아낸 마ㅓ마5 조형언어로서 마ㅓ마5 민화의 마ㅓ마5 의미를 마ㅓ마5 되새겨 마ㅓ마5 보고, ‘민중이 g0ㄴ히 그린 g0ㄴ히 우리 g0ㄴ히 그림’이라는 g0ㄴ히 이유로 g0ㄴ히 소박함만 g0ㄴ히 부각하는 g0ㄴ히 일부의 g0ㄴ히 고정관념을 g0ㄴ히 탈피하는 g0ㄴ히 기회가 g0ㄴ히 g0ㄴ히 것으로 g0ㄴ히 기대된다.

조선시대 g0ㄴ히 수묵화는 17세기 g0ㄴ히 후반 g0ㄴ히 겸재 g0ㄴ히 정선으로부터 g0ㄴ히 단원 g0ㄴ히 김홍도로 g0ㄴ히 이어지는 ‘실경의 g0ㄴ히 시대’로 g0ㄴ히 정점을 g0ㄴ히 이루었다가, 19세기 기q거ㄴ 이후 기q거ㄴ 관념적인 기q거ㄴ 산수로 기q거ㄴ 쇠락하게 기q거ㄴ 된다는 기q거ㄴ 것이 기q거ㄴ 일반적인 기q거ㄴ 통설이다. 기q거ㄴ 이와 기q거ㄴ 같은 기q거ㄴ 통설은 기q거ㄴ 조선미술을 기q거ㄴ 문인 기q거ㄴ 사대부의 기q거ㄴ 문인화와 기q거ㄴ 왕조시대의 기q거ㄴ 화원체계에 기q거ㄴ 근거하여 기q거ㄴ 설정되었다는 기q거ㄴ 한계가 기q거ㄴ 있다. 기q거ㄴ 조선사회는 18세기 기q거ㄴ 후기 기q거ㄴ 이후 기q거ㄴ 농업 기q거ㄴ 경영에 기q거ㄴ 성공한 기q거ㄴ 부농의 기q거ㄴ 등장과 기q거ㄴ 시장경제의 기q거ㄴ 발달이 기q거ㄴ 민간 기q거ㄴ 경제의 기q거ㄴ 성장으로 기q거ㄴ 이어졌고, 차hㅓx 이에 차hㅓx 근거한 차hㅓx 신분체제의 차hㅓx 해체와 차hㅓx 새로운 차hㅓx 부유층의 차hㅓx 창출을 차hㅓx 가능하게 차hㅓx 하였다. 차hㅓx 이들의 차hㅓx 수요를 차hㅓx 바탕으로 차hㅓx 하는 ‘민화’의 차hㅓx 등장은 차hㅓx 소위 차hㅓx 궁중의 차hㅓx 의궤 차hㅓx 그림과 차hㅓx 묵죽과 차hㅓx 산수에 차hㅓx 근거한 차hㅓx 문인화의 차hㅓx 정신과 차hㅓx 형식을 차hㅓx 해체하는 차hㅓx 형태로 차hㅓx 나타났다. 차hㅓx 이는 차hㅓx 시민사회의 차hㅓx 등장과 차hㅓx 함께 차hㅓx 고전주의의 차hㅓx 양식의 차hㅓx 틀이 차hㅓx 깨졌다는 차hㅓx 점에서, hs히ㅓ 개성적인 hs히ㅓ 시각과 hs히ㅓ 입체파, jk마q 다다이즘 jk마q jk마q 해체의 jk마q 시선이 jk마q 등장하는 jk마q 서구 jk마q 미술사의 jk마q 흐름과도 jk마q 맥락을 jk마q 같이 jk마q 한다.

예술이 jk마q 시대와 jk마q 사회의 jk마q 산물이라는 jk마q 것을 jk마q 인정한다면, ‘민화’만큼 다3ㅓ우 조선시대의 다3ㅓ우 봉건질서의 다3ㅓ우 해체와 다3ㅓ우 전환현상을 다3ㅓ우 정확하게 다3ㅓ우 담아낸 다3ㅓ우 조형언어도 다3ㅓ우 없다. 다3ㅓ우 이런 다3ㅓ우 미술사의 다3ㅓ우 흐름 다3ㅓ우 속에서 다3ㅓ우 민화를 다3ㅓ우 돌이켜 다3ㅓ우 다3ㅓ우 때, pt3ㅓ 그동안 pt3ㅓ 미술사에서 pt3ㅓ 상대적으로 pt3ㅓ 민화를 pt3ㅓ 소홀히 pt3ㅓ 다룬 pt3ㅓ 점이 pt3ㅓ 없지 pt3ㅓ 않다. pt3ㅓ 이것은 pt3ㅓ 아마도 pt3ㅓ 연구자와 pt3ㅓ 감상자가 pt3ㅓ 세계의 pt3ㅓ 보편적 pt3ㅓ 미술사의 pt3ㅓ 흐름위에서 pt3ㅓ 민화를 pt3ㅓ 파악하기 pt3ㅓ 보다는, 다66사 한국 다66사 전통의 다66사 문인 다66사 사대부의 다66사 관점을 다66사 내면화 다66사 한데에서 다66사 다66사 영향이 다66사 크다고 다66사 다66사 다66사 있을 다66사 것이다. 다66사 우리나라는 다66사 유럽과 다66사 다르게 다66사 봉건질서를 다66사 담당한 다66사 지배층이 다66사 귀족에서 다66사 시민계층으로 다66사 점진적인 다66사 또는 다66사 혁명적인 다66사 변화를 다66사 거친 다66사 것이 다66사 아니라, 3t3쟏 시민계층의 3t3쟏 크게 3t3쟏 성장하지 3t3쟏 못한 3t3쟏 상태에서 3t3쟏 일제에 3t3쟏 의한 3t3쟏 국권침탈로 3t3쟏 이어졌다. 3t3쟏 이러한 3t3쟏 역사적 3t3쟏 현상이 3t3쟏 문인의식의 3t3쟏 청산이 3t3쟏 완전하게 3t3쟏 이루어지지 3t3쟏 못하고 3t3쟏 동경의 3t3쟏 형태로 3t3쟏 이루어지면서, 나차f거 연구자의 나차f거 의식에 나차f거 작용한 나차f거 것으로 나차f거 보인다.

19세기 나차f거 이후 나차f거 조선사회의 나차f거 그림은 나차f거 문인사대부나 나차f거 화원보다도 나차f거 시장을 나차f거 중심으로 나차f거 나차f거 민화유통구조와 나차f거 이에 나차f거 부응한 나차f거 민화의 나차f거 성장이 나차f거 주도되었다는 나차f거 것이 나차f거 가릴 나차f거 나차f거 없는 나차f거 객관적 나차f거 현상이다. 나차f거 당시 나차f거 조선은 나차f거 사회구조의 나차f거 근간인 나차f거 신분제도가 나차f거 와해되었고, 걷우oe 조형언어의 걷우oe 창작주체마저도 걷우oe 프로작가로 걷우oe 저변이 걷우oe 넓어지면서 걷우oe 교체되었다. 걷우oe 더욱이 걷우oe 양반 걷우oe 질서가 걷우oe 제도적으로 걷우oe 사라진 걷우oe 이후에는 걷우oe 그림에 걷우oe 있어서도 걷우oe 문인화의 걷우oe 주체자인 걷우oe 문인(文人)은 걷우oe 물론 걷우oe 화원화가나 걷우oe 불모(佛母) 걷우oe 출신 걷우oe 등의 걷우oe 창작주체들이 걷우oe 민간(民間)으로 걷우oe 진출하여 걷우oe 우리가 걷우oe 지금까지 걷우oe 민화라고 걷우oe 부르는 걷우oe 그림을 걷우oe 제작하였다.

민화는 걷우oe 대중(大衆)인 걷우oe 민(民)이 걷우oe 좋아한 걷우oe 그림이고 걷우oe 대중인 걷우oe 민이 걷우oe 모두 걷우oe 걷우oe 창작주체가 걷우oe 걷우oe 걷우oe 있었다. 걷우oe 정작 걷우oe 민화를 걷우oe 그리고 걷우oe 유통시키는 걷우oe 주도자는 걷우oe 시장에 걷우oe 민화를 걷우oe 파는 걷우oe 민화 걷우oe 전업가와 걷우oe 민화 걷우oe 전업가 걷우oe 가운데 걷우oe 특별한 걷우oe 재능이 걷우oe 있어 걷우oe 많은 걷우oe 수요가 걷우oe 있었던 걷우oe 작품이었다. 걷우oe 특히 걷우oe 많은 걷우oe 수요가 걷우oe 있는 걷우oe 작품은 걷우oe 본(本)그림으로 걷우oe 제작되었고, 으ㅈ하ㅐ 으ㅈ하ㅐ 그림은 으ㅈ하ㅐ 다른 으ㅈ하ㅐ 창작자의 으ㅈ하ㅐ 작품활동의 으ㅈ하ㅐ 모본(模本)이 으ㅈ하ㅐ 되어 으ㅈ하ㅐ 널리 으ㅈ하ㅐ 유통되기도 으ㅈ하ㅐ 하였다. 으ㅈ하ㅐ 그러나 으ㅈ하ㅐ 민화를 으ㅈ하ㅐ 널리 으ㅈ하ㅐ 유통시킨 으ㅈ하ㅐ 작가라 으ㅈ하ㅐ 해도 으ㅈ하ㅐ 이름을 으ㅈ하ㅐ 밝히지는 으ㅈ하ㅐ 않았다. 으ㅈ하ㅐ 무명(無名)이 으ㅈ하ㅐ 아니라 으ㅈ하ㅐ 으ㅈ하ㅐ 정확히 으ㅈ하ㅐ 익명(匿名)을 으ㅈ하ㅐ 요구한 으ㅈ하ㅐ 프로작가라고 으ㅈ하ㅐ 불러야 으ㅈ하ㅐ 옳을 으ㅈ하ㅐ 것이다. 으ㅈ하ㅐ 설사 으ㅈ하ㅐ 본(本)을 으ㅈ하ㅐ 그린 으ㅈ하ㅐ 그림이라 으ㅈ하ㅐ 하더라도 으ㅈ하ㅐ 새로운 으ㅈ하ㅐ 창의력을 으ㅈ하ㅐ 더해 으ㅈ하ㅐ 재창조해 으ㅈ하ㅐ 나가는 으ㅈ하ㅐ 모습은 으ㅈ하ㅐ 민화를 으ㅈ하ㅐ 보는 으ㅈ하ㅐ 으ㅈ하ㅐ 다른 으ㅈ하ㅐ 재미이다. 으ㅈ하ㅐ 그간의 으ㅈ하ㅐ 많은 으ㅈ하ㅐ 연구와 으ㅈ하ㅐ 노력에도 으ㅈ하ㅐ 불구하고 으ㅈ하ㅐ 아직도 으ㅈ하ㅐ 민화를 으ㅈ하ㅐ 본(本)그림이나 으ㅈ하ㅐ 무명작가의 으ㅈ하ㅐ 삼류그림으로 으ㅈ하ㅐ 폄하되기 으ㅈ하ㅐ 일쑤이었고, 다3타다 역사적 다3타다 재평가와 다3타다 새로운 다3타다 미학적 다3타다 인식의 다3타다 지평이 다3타다 완전히 다3타다 열렸다고 다3타다 다3타다 수는 다3타다 없다.

민화를 다3타다 홀대하는 다3타다 다3타다 하나의 다3타다 이론은 다3타다 궁중 다3타다 민화의 다3타다 발전을 다3타다 주장하는 다3타다 역차별 다3타다 현상이다. ‘민화가 다3타다 허접하다고 다3타다 생각하니 다3타다 궁중화에 다3타다 끼워 다3타다 이야기하여 다3타다 민화의 다3타다 존재가치를 다3타다 인정받는다‘는 다3타다 논리이다. 다3타다 이는 다3타다 미학적 다3타다 관점을 다3타다 생략하고 다3타다 사회 다3타다 신분적인 다3타다 가치로서 다3타다 미술인식을 다3타다 대체하는 다3타다 전형적인 다3타다 속물 다3타다 논리이다. 다3타다 왕실에는 다3타다 왕(王)의 다3타다 존엄을 다3타다 상징하는 다3타다 용(龍)의 다3타다 그림이 다3타다 그려지는 다3타다 것이고, 거amo 이것이 거amo 시대가 거amo 변하면서 거amo 민간으로 거amo 확산되어 거amo 코믹하고 거amo 익살스런 거amo 민화 거amo 용(龍)의 거amo 그림으로 거amo 마구 거amo 비틀어지고 거amo 해체되고 거amo 재구성되어지는 거amo 것이다. 거amo 용의 거amo 도상이 거amo 존재하는 거amo 곳이 거amo 왕실이냐 거amo 민간이냐 거amo 하는 거amo 공간(空間)의 거amo 차이가 거amo 서로 거amo 다른 거amo 형상의 거amo 용을 거amo 만들었다고 거amo 거amo 수는 거amo 있지만, ㄴozo 그림의 ㄴozo 가치를 ㄴozo 다르게 ㄴozo 하는 ㄴozo 것은 ㄴozo 아니다. ㄴozo 민화를 ㄴozo 폄하하는 ㄴozo 논리와 ㄴozo 반대로 ㄴozo 민화의 ㄴozo 가치를 ㄴozo 선양하면서 ㄴozo ㄴozo 근거를 ㄴozo 우리 ㄴozo 민중이 ㄴozo 그린 ㄴozo 그림이기 ㄴozo 때문이라는 ㄴozo 논리도 ㄴozo 미술의 ㄴozo 평가기준을 ㄴozo 사회적 ㄴozo 신분가치에서 ㄴozo 찾고자 ㄴozo 하는 ㄴozo 면에서는 ㄴozo 동일하다. ㄴozo ㄴozo 같은 ㄴozo 논리의 ㄴozo 귀결은 ㄴozo 결국 ㄴozo 민화를 ‘못 ㄴozo 그렸지만 ㄴozo 우리 ㄴozo 그림이기 ㄴozo 때문에 ㄴozo 사랑해야하는’ ㄴozo 소박한 ㄴozo 민족감정의 ㄴozo 대상으로 ㄴozo 전락시킨다.

지금까지 ㄴozo 민화의 ㄴozo 인식에 ㄴozo 이런 ㄴozo 부분들이 ㄴozo 있었다면, 7def 결국 7def 진정한 ‘민화’의 7def 부흥은 7def 역사적 7def 흐름 7def 속에서 7def 새로운 7def 담당계층이 7def 등장하여 7def 만들어지는 7def 새로운 7def 시대의 7def 새로운 7def 미학을 7def 발견할 7def 7def 있을 7def 때에만 7def 가능하며, 4ㅈ타ㄴ 이는 4ㅈ타ㄴ 미학적 4ㅈ타ㄴ 가치의 4ㅈ타ㄴ 역사적 4ㅈ타ㄴ 변화라는 4ㅈ타ㄴ 세계적인 4ㅈ타ㄴ 보편성을 4ㅈ타ㄴ 우리 4ㅈ타ㄴ 민화 4ㅈ타ㄴ 속에서 4ㅈ타ㄴ 찾아내는 4ㅈ타ㄴ 일과 4ㅈ타ㄴ 맞닿아 4ㅈ타ㄴ 있다. 4ㅈ타ㄴ 이같은 4ㅈ타ㄴ 작업을 4ㅈ타ㄴ 완수할 4ㅈ타ㄴ 4ㅈ타ㄴ 있다면 4ㅈ타ㄴ 우리 4ㅈ타ㄴ 민화가 4ㅈ타ㄴ 문화적인 4ㅈ타ㄴ 독자성과 4ㅈ타ㄴ 세계적인 4ㅈ타ㄴ 보편성을 4ㅈ타ㄴ 동시에 4ㅈ타ㄴ 달성해 4ㅈ타ㄴ 4ㅈ타ㄴ 4ㅈ타ㄴ 있게 4ㅈ타ㄴ 4ㅈ타ㄴ 것이다. 4ㅈ타ㄴ 이번 4ㅈ타ㄴ 전시 4ㅈ타ㄴ 의의는 4ㅈ타ㄴ 이러한 4ㅈ타ㄴ 민화에 4ㅈ타ㄴ 대한 4ㅈ타ㄴ 기존의 4ㅈ타ㄴ 고정관념들을 4ㅈ타ㄴ 탈피하여 ‘새로운 4ㅈ타ㄴ 시대, ㅐ쟏거c 새로운 ㅐ쟏거c 미학적 ㅐ쟏거c 가치’를 ㅐ쟏거c 제시하는 ㅐ쟏거c 데에 ㅐ쟏거c 있다.

이번 ㅐ쟏거c 전시에서 ㅐ쟏거c 살펴보는 ㅐ쟏거c 조선민화는 ㅐ쟏거c 서(書)와 ㅐ쟏거c 그림의 ㅐ쟏거c 결합이 ㅐ쟏거c 만들어 ㅐ쟏거c 내는 ㅐ쟏거c 융복합적인 ㅐ쟏거c 조형공간, 히나vㅓ 원근법적 히나vㅓ 질서를 히나vㅓ 탈피한 히나vㅓ 역원근법의 히나vㅓ 구성, 68n9 다시점(多視點)으로 68n9 대상을 68n9 전복하고 68n9 해체시키는 68n9 공간경영, c8하다 수묵과 c8하다 채색의 c8하다 비유기적 c8하다 조합, 걷e자3 전범이 걷e자3 없는 걷e자3 자유로운 걷e자3 필획 걷e자3 등으로 걷e자3 한국미술의 걷e자3 현대성을 걷e자3 뚜렷하게 걷e자3 각인시키면서 걷e자3 전통 걷e자3 서화의 걷e자3 새로운 걷e자3 패러다임의 걷e자3 등장을 걷e자3 보여준다. 걷e자3 민화의 걷e자3 자생적 걷e자3 발전은 걷e자3 일제에 걷e자3 의한 걷e자3 침략과 1960년대부터 걷e자3 시작된 ‘근대화’의 걷e자3 부정적 걷e자3 영향으로 걷e자3 서양문화의 걷e자3 일방적인 걷e자3 숭배현상이 걷e자3 일어나면서 걷e자3 좌절되었다. 걷e자3 그러나 걷e자3 이제 걷e자3 서구문명의 걷e자3 한계가 걷e자3 노정되고, 기naq 서구 기naq 현대미술이 기naq 도달한 기naq 지점들이 기naq 거리낌 기naq 없이 기naq 비판되는 기naq 시대를 기naq 맞이하여, pt2다 우리는 pt2다 새로운 pt2다 미술의 pt2다 대안으로 pt2다 민화를 pt2다 다시 pt2다 보게 pt2다 된다. pt2다 pt2다 전시는 pt2다 서와 pt2다 화를 pt2다 아우르는 pt2다 필묵의 pt2다 전통이 pt2다 계승되면서도, 히ㅓzk 민화의 히ㅓzk 조형적 히ㅓzk 참신성, k0jx 공간과 k0jx 시각의 k0jx 자유로움, 라4et 해학과 라4et 포용의 라4et 미감을 라4et 발견하는 라4et 계기가 라4et 라4et 것이다. 라4et 그리고 라4et 라4et 작은 라4et 계기에서 라4et 한국의 라4et 서예와 라4et 현대미술이 라4et 만나는 라4et 새로운 라4et 지형을 라4et 만들어 라4et 라4et 라4et 있다면, 4걷바e 통일 4걷바e 한국의 4걷바e 새로운 4걷바e 문화적 4걷바e 비전과 4걷바e 함께, nㅓgi 나아가서는 nㅓgi 아시아는 nㅓgi 물론 nㅓgi 서구와 nㅓgi 제 3세계 nㅓgi 사람들에게도 nㅓgi 한국미술이 nㅓgi 보여주는 nㅓgi 새로운 nㅓgi 경지가 nㅓgi 열리지 nㅓgi 않을까 nㅓgi 기대한다.

예술의전당 nㅓgi 서예박물관(2018.7.1.8 ~ 8.26), 4e거하 세종문화회관 4e거하 미술관(2018.9.4. ~ 10.21)에 4e거하 이어 4e거하 열린 4e거하 이번 4e거하 순회전시의 4e거하 자세한 4e거하 사항은 4e거하 국립아시아문화전당 4e거하 홈페이지(www.acc.go.kr)에서 4e거하 4e거하 4e거하 있으며, 거쟏ㅓj 입장권은 2천원에서 5천원으로 거쟏ㅓj 전시 거쟏ㅓj 기간동안 거쟏ㅓj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거쟏ㅓj 문화창조원 거쟏ㅓj 매표소에서 거쟏ㅓj 현장 거쟏ㅓj 발권된다.

출처: 거쟏ㅓj 국립아시아문화전당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이세준 5h다ㅐ 개인전 : 5h다ㅐ 세계관 Sejun Lee : Weltanschauung

May 9, 2019 ~ June 7, 2019

권세진 nac갸 개인전 : 1248 Sejin Kwon : 1248

May 9, 2019 ~ June 8,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