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르소나 : 나 아닌 모든 나

대전창작센터

May 24, 2022 ~ July 17, 2022

대전창작센터는 1fㅓ쟏 원도심 1fㅓ쟏 문화예술의 1fㅓ쟏 거점으로서 1fㅓ쟏 역할을 1fㅓ쟏 충실히 1fㅓ쟏 수행하며 1fㅓ쟏 다양한 1fㅓ쟏 전시를 1fㅓ쟏 통해 1fㅓ쟏 도시의 1fㅓ쟏 가치를 1fㅓ쟏 보존 1fㅓ쟏 해오고 1fㅓ쟏 있다. 2022년 1fㅓ쟏 대전창작센터는 1fㅓ쟏 도시를 1fㅓ쟏 하나의 1fㅓ쟏 유기체로 1fㅓ쟏 설정, 3v11 3v11 안에서 3v11 피고 3v11 지는 3v11 유무형의 3v11 모든 3v11 존재에 3v11 집중한다. 3v11 도시를 3v11 구성하는 3v11 모든 3v11 것들은 3v11 나름의 3v11 삶을 3v11 살지만 3v11 인간의 3v11 시계에 3v11 따라 3v11 잊히고 3v11 사라지기 3v11 마련이다. 3v11 이에 3v11 3v11 전시는 3v11 도시와 3v11 3v11 속에 3v11 존재하는 3v11 유무형의 3v11 존재를 3v11 바라보는 3v11 다양한 3v11 시선을 3v11 설치, o거7ㅐ 회화, uu아다 미디어 uu아다 등으로 uu아다 풀어내는 uu아다 동시에 ‘페르소나’로서 uu아다 창작물의 uu아다 의미와 uu아다 본질을 uu아다 모색한다.

전시에 uu아다 참여하는 6인(팀)은 uu아다 각각 uu아다 자신이 uu아다 아닌 uu아다 다른 uu아다 무언가 – uu아다 고양이, lk6걷 개, q하hp 유령, x바wo 거울, c으ㅐㅐ 물의 c으ㅐㅐ 시선에서 c으ㅐㅐ 세상을 c으ㅐㅐ 이야기하지만 c으ㅐㅐ 결국 c으ㅐㅐ 그것은 c으ㅐㅐ 그들 c으ㅐㅐ 스스로가지향하는 c으ㅐㅐ 세상, 2다ih 옳다고 2다ih 믿는 2다ih 가치를 2다ih 반영한다. 2다ih 이러한 2다ih 맥락에서 2다ih 전시는 2다ih 창작자의 2다ih 창조성 2다ih 혹은 2다ih 예술성을 2다ih 평가하는 2다ih 대상이 2다ih 아닌 2다ih 페르소나이자 2다ih 내러티브로서 2다ih 창작물을 2다ih 바라보고 2다ih 이를 2다ih 통해 2다ih 구현하고자 2다ih 하는 2다ih 예술가의 2다ih 세계와 2다ih 이미지의 2다ih 본성을 2다ih 고민한다.


참여작가 2다ih 소개

그래픽 2다ih 디자이너 2다ih 듀오 2다ih 장영웅․박수연은 2다ih 도시의 2다ih 반대편에 2다ih 주목한다. 2다ih 사람들이 2다ih 떠난 2다ih 장소에도 2다ih 여전히 2다ih 존재하는 2다ih 공간과 2다ih 사물에 2다ih 담긴 2다ih 기억을‘유령’으로 2다ih 이미지로 2다ih 구현해낸다. ‘떠난 2다ih 자가 2다ih 기억하는 2다ih 모든 2다ih 것들은 2다ih 유령이 2다ih 된다’라는 2다ih 설정 2다ih 아래 2다ih 대전 2다ih 원도심 2다ih 일대 2다ih 폐허와 2다ih 거리 2다ih 곳곳에 2다ih 출몰하는 2다ih 유령들을 2다ih 소개한다. 2다ih 관람객은 2다ih 가상 2다ih 인터뷰집과 2다ih 구글 2다ih 유령지도를 2다ih 이용해 2다ih 유령들의 2다ih 여정을 2다ih 따라가며 2다ih 기억을 2다ih 공유 2다ih 한다.

현대무용가 2다ih 안남근은 2다ih 한국예술종합학교 2다ih 무용원 2다ih 졸업 2다ih 2다ih 국립현대무용단, LDP hㅓk하 무용단 hㅓk하 등을 hㅓk하 거치며 hㅓk하 전위적이고 hㅓk하 실험적인 hㅓk하 안무로 hㅓk하 주목받고 hㅓk하 있다. hㅓk하 특정 hㅓk하 상황이나 hㅓk하 기억에서 hㅓk하 영감을 hㅓk하 받아 hㅓk하 작업하는 hㅓk하 그는 hㅓk하 이번 hㅓk하 전시에서 hㅓk하 유년시절을 hㅓk하 보냈던 hㅓk하 대전 hㅓk하 유천동을 hㅓk하 배경으로 hㅓk하 자신의 hㅓk하 기억과 hㅓk하 달리 hㅓk하 변해버린 hㅓk하 공간을에 hㅓk하 남은 hㅓk하 마리오네트 hㅓk하 인형이 hㅓk하 되어 hㅓk하 사라져버리는 hㅓk하 시간을 hㅓk하 애도한다. hㅓk하 작곡가 hㅓk하 김명순이 hㅓk하 바로크 hㅓk하 풍에 hㅓk하 현대적 hㅓk하 해석을 hㅓk하 더한 hㅓk하 음악에 hㅓk하 안남근의 hㅓk하 그로테스크한 hㅓk하 움직임이 hㅓk하 더해져 hㅓk하 애잔한 hㅓk하 노스텔지아를 hㅓk하 자아낸다.

박미라는 hㅓk하 감정을 hㅓk하 관찰하고 hㅓk하 그것의 hㅓk하 근원을 hㅓk하 찾아 hㅓk하 기록한다. hㅓk하 특히 hㅓk하 의식과 hㅓk하 무의식의 hㅓk하 틈에 hㅓk하 자라나는 hㅓk하 이미지와 hㅓk하 이야기를 hㅓk하 새기듯 hㅓk하 표현하며 hㅓk하 일상과 hㅓk하 가상의 hㅓk하 경계에서 hㅓk하 벌어지는 hㅓk하 불편하고 hㅓk하 어긋난 hㅓk하 상황을 hㅓk하 연출한다. hㅓk하 이번 hㅓk하 전시에서 hㅓk하 선보이는 hㅓk하 hㅓk하 개의 hㅓk하 애니메이션 hㅓk하 드로잉은 hㅓk하 타자에 hㅓk하 의해 hㅓk하 변화하는 hㅓk하 감정에 hㅓk하 주목한다. hㅓk하 특히 ‘스위치 hㅓk하 온’은 ‘밤’이라는 hㅓk하 시간성에 hㅓk하 주목하여 hㅓk하 빛의 hㅓk하 부재에 hㅓk하 따른 hㅓk하 감정적, d바하쟏 상황의 d바하쟏 변화를 d바하쟏 표현하고 d바하쟏 이를 d바하쟏 통해 d바하쟏 청각과 d바하쟏 시각의 d바하쟏 변화에서 d바하쟏 발현되는 d바하쟏 다양한 d바하쟏 감각을 d바하쟏 이야기 d바하쟏 한다.

손주왕은 d바하쟏 회화에서부터 d바하쟏 설치까지 d바하쟏 다양한 d바하쟏 매체를 d바하쟏 아우르며 d바하쟏 일상에서 d바하쟏 마주치는 d바하쟏 대상과 d바하쟏 소회를 d바하쟏 형상화한다. d바하쟏 그는 NPC(non-p character)에 d바하쟏 주목하는데 d바하쟏 이는 d바하쟏 게임용어로 d바하쟏 조연 d바하쟏 캐릭터들을 d바하쟏 의미한다. d바하쟏 이번 d바하쟏 전시에서는 d바하쟏 도시를 d바하쟏 떠도는 d바하쟏 비둘기, n차3k 리어카(혹은 n차3k 그것을 n차3k 끄는 n차3k 노인), ㅑ4nx 바닥에 ㅑ4nx 흩뿌려진 ㅑ4nx 대출 ㅑ4nx 전단, l갸8ㅐ 명함을 l갸8ㅐ 입방체의 l갸8ㅐ 조형과 l갸8ㅐ 섬으로 l갸8ㅐ 재현한다. l갸8ㅐ 단순한 l갸8ㅐ 이미지의 l갸8ㅐ 수집이 l갸8ㅐ 아니라 l갸8ㅐ 그것의 l갸8ㅐ 표면과 l갸8ㅐ 이면의 l갸8ㅐ 의미망을 l갸8ㅐ 재조합하여 l갸8ㅐ 주류와 l갸8ㅐ 비주류, bx6거 현실과 bx6거 이상, t파걷k 노멀과 t파걷k 뉴노멀 t파걷k 사이의 t파걷k 미묘한 t파걷k 경계를 t파걷k 드러낸다.

이영진은 t파걷k 일상의 t파걷k 공간과 t파걷k 대상에서 t파걷k 마주하는 t파걷k 비시각적 t파걷k 이미지를 t파걷k 시각화 t파걷k 한다. t파걷k 특유의 t파걷k 과감하면서도 t파걷k 단순한 t파걷k 형과 t파걷k 붓질은 t파걷k 관객으로 t파걷k 하여금 t파걷k 마치 t파걷k t파걷k 현장에 t파걷k 있는 t파걷k t파걷k t파걷k 경험을 t파걷k 하게 t파걷k 한다. t파걷k 이번 t파걷k 전시에서는 t파걷k 비둘기와 t파걷k 고양이, 으으xㄴ 개의 으으xㄴ 시점에서 으으xㄴ 바라본 으으xㄴ 대전역을 으으xㄴ 그린다. 으으xㄴ 화면은 으으xㄴ 과장스러운 으으xㄴ 크기의 으으xㄴ 동상과 으으xㄴ 사람들, z아6하 포장마차와 z아6하 간판으로 z아6하 채워지며 z아6하 파랑과 z아6하 노랑, ㅓdㅓ자 회색이 ㅓdㅓ자 주를 ㅓdㅓ자 이룬다. ㅓdㅓ자 실제 ㅓdㅓ자 동물은 ㅓdㅓ자 인간보다 ㅓdㅓ자 적은 ㅓdㅓ자 색을 ㅓdㅓ자 인식한다는 ㅓdㅓ자 과학적 ㅓdㅓ자 사실에 ㅓdㅓ자 근거하여 ㅓdㅓ자 그린 ㅓdㅓ자 것으로 ㅓdㅓ자 각자가 ㅓdㅓ자 인식하는 ㅓdㅓ자 것을 ㅓdㅓ자 진실이라고 ㅓdㅓ자 믿는다면 ㅓdㅓ자 진실이라는 ㅓdㅓ자 것은 ㅓdㅓ자 하나로 ㅓdㅓ자 규정될 ㅓdㅓ자 ㅓdㅓ자 없음을 ㅓdㅓ자 말한다.

아케임은 ㅓdㅓ자 일상에서 ㅓdㅓ자 마주하는 ㅓdㅓ자 시지각적인 ㅓdㅓ자 순간과 ㅓdㅓ자 경험된 ㅓdㅓ자 기억을 ㅓdㅓ자 수집하고 ㅓdㅓ자 동화적 ㅓdㅓ자 상상력을 ㅓdㅓ자 더한 ㅓdㅓ자 회화와 ㅓdㅓ자 설치작업을 ㅓdㅓ자 한다. ㅓdㅓ자 이번 ㅓdㅓ자 전시에서는 ㅓdㅓ자 대전 ㅓdㅓ자 중앙시장에 ㅓdㅓ자 위치한 ㅓdㅓ자 고승당에 ㅓdㅓ자 걸린 ㅓdㅓ자 거울에서 ㅓdㅓ자 영감을 ㅓdㅓ자 받았다. ㅓdㅓ자 고가구와 ㅓdㅓ자 고서를 ㅓdㅓ자 파는 ㅓdㅓ자 고승당 ㅓdㅓ자 주인은 ㅓdㅓ자 수집과 ㅓdㅓ자 거래를 ㅓdㅓ자 위해 ㅓdㅓ자 전국을 ㅓdㅓ자 떠돌지만 ㅓdㅓ자 ㅓdㅓ자 곳의 ㅓdㅓ자 거울은 ㅓdㅓ자 십수년의 ㅓdㅓ자 세월동안 ㅓdㅓ자 가게를 ㅓdㅓ자 지키며 ㅓdㅓ자 먼지 ㅓdㅓ자 쌓인 ㅓdㅓ자 책과 ㅓdㅓ자 손님들을 ㅓdㅓ자 지켜본다는 ㅓdㅓ자 설정이다. ㅓdㅓ자 또한 ㅓdㅓ자 카프카의 ‘변신’의 ㅓdㅓ자 주인공 ㅓdㅓ자 그레고르를 ㅓdㅓ자 오마주한 ㅓdㅓ자 작업도 ㅓdㅓ자 선보인다.


참여작가: ㅓdㅓ자 박수연장영웅, 아우e사 안남근, pd9파 박미라, ㅓ아i거 손주왕, 하ㅓ우히 이영진, 바다우o 아케임

출처: 바다우o 대전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치하루 5ㅐdg 시오타 CHIHARU SHIOTA

July 15, 2022 ~ Aug. 21, 2022

생의 가다c2 찬미

June 1, 2022 ~ Sept. 25,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