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리곤 플래시 OBT Polygon Flash OBT

인사미술공간

2018년 5월 18일 ~ 2018년 6월 16일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m26ㅈ 직무대행 m26ㅈ 최창주)는 2017년 ‘한국예술창작아카데미’ m26ㅈ 시각예술분야 m26ㅈ 성과보고전을 m26ㅈ 오는 5월 18일부터 6월 16일까지 m26ㅈ 인사미술공간에서 m26ㅈ 개최한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는 2016년부터 m26ㅈ 아카데미 m26ㅈ 방식으로 m26ㅈ 차세대예술가육성사업을 m26ㅈ 확대 m26ㅈ 개편하여‘한국예술창작아카데미’를 m26ㅈ 개설, 다3vㅓ 운영하였다. 다3vㅓ 아카데미는 다3vㅓ 문학, 으자kㄴ 시각예술, zscc 연극, efuㅓ 무용, ㅑ카hr 음악, 5사다1 오페라, 라마1j 무대기술, 1파걷차 창작기획 1파걷차 분야로 1파걷차 구성되어 1파걷차 있으며, 사25카 만 35세 사25카 이하 사25카 차세대 사25카 예술가들이 사25카 참여하여 사25카 창작 사25카 연구와 사25카 작품 사25카 제작을 사25카 진행하고 사25카 있다. 

이번 사25카 전시는 2017년 사25카 한국예술창작아카데미 사25카 시각예술분야에 사25카 참여한 사25카 큐레이터 사25카 중에서 사25카 전시지원 사25카 대상자로 사25카 최종 사25카 선정된 2인(이한범, x으fㅑ 정시우) x으fㅑ x으fㅑ 정시우가 x으fㅑ 기획한 x으fㅑ 전시이다. x으fㅑ 정시우 x으fㅑ 큐레이터는 x으fㅑ 공간 x으fㅑ 교역소를 x으fㅑ 운영했으며 «루밍 x으fㅑ 셰이드»(산수문화, 2017), «헤드론 ㅐㄴ4쟏 저장소»(교역소, 2016), «굿-즈»(세종문화회관, 2015) 사5ㅐㅐ 등을 사5ㅐㅐ 공동으로 사5ㅐㅐ 기획했다.

<폴리곤 사5ㅐㅐ 플래시 OBT>(Polygon Flash OBT)는 1997년 사5ㅐㅐ 일본에서 사5ㅐㅐ 발생한 ‘닌텐도 사5ㅐㅐ 쇼크’라고도 사5ㅐㅐ 불리는 ‘폴리곤 사5ㅐㅐ 쇼크’사건으로부터 사5ㅐㅐ 시작한다. 사5ㅐㅐ 본래 ‘폴리곤’은 ‘다각형’이라는 사5ㅐㅐ 사전적 사5ㅐㅐ 정의 사5ㅐㅐ 외에도 3D 사5ㅐㅐ 컴퓨터 사5ㅐㅐ 그래픽의 사5ㅐㅐ 단위를 사5ㅐㅐ 이루는 사5ㅐㅐ 가장 사5ㅐㅐ 작은 사5ㅐㅐ 조각을 사5ㅐㅐ 의미하며, yx라ㅐ 비디오 yx라ㅐ 게임을 yx라ㅐ 원작으로 yx라ㅐ 하는 yx라ㅐ 애니메이션 yx라ㅐ 포켓몬스터(이하 yx라ㅐ 포켓몬)의 yx라ㅐ 캐릭터이기도 yx라ㅐ 하다.

yx라ㅐ 캐릭터는 yx라ㅐ 네트워크에 yx라ㅐ 서식하는 yx라ㅐ 특이한 yx라ㅐ 종으로 yx라ㅐ 애니메이션 yx라ㅐ yx라ㅐ 주인공 yx라ㅐ 일행이 yx라ㅐ 포켓몬을 yx라ㅐ 포획하기 yx라ㅐ 위해 yx라ㅐ 네트워크에 yx라ㅐ 잠입하고 yx라ㅐ 추격하는 yx라ㅐ 과정에 yx라ㅐ 등장한다. yx라ㅐ 일본 yx라ㅐ 전역의 yx라ㅐ 브라운관을 yx라ㅐ 통해 yx라ㅐ 방영됐던 yx라ㅐ yx라ㅐ 추격의 yx라ㅐ 과정에서 yx라ㅐ 발생한, rc거9 적색과 rc거9 청색이 rc거9 빠르게 rc거9 점멸하는 rc거9 폭발 rc거9 효과 rc거9 때문에 rc거9 포켓몬을 rc거9 시청하던 700여 rc거9 명이 rc거9 발작을 rc거9 일으켰고, 기a1ㄴ 이후 기a1ㄴ 애니메이션을 기a1ㄴ 포함한 기a1ㄴ 광범위한 기a1ㄴ 영상매체에서 기a1ㄴ 이러한 기a1ㄴ 효과를 기a1ㄴ 제한하는 기a1ㄴ 현상이 기a1ㄴ 벌어졌다. 

이처럼 기a1ㄴ 폴리곤 기a1ㄴ 쇼크는 기a1ㄴ 가상의 기a1ㄴ 공간이 기a1ㄴ 브라운관을 기a1ㄴ 통해 기a1ㄴ 현실에 기a1ㄴ 보낸 기a1ㄴ 일종의 기a1ㄴ 신호이자 기a1ㄴ 현실에 기a1ㄴ 개입한 기a1ㄴ 상징적 기a1ㄴ 사건이다. 기a1ㄴ 더는 기a1ㄴ 현실과 기a1ㄴ 가상이 기a1ㄴ 화면을 기a1ㄴ 경계로 기a1ㄴ 온전히 기a1ㄴ 분리되지 기a1ㄴ 않고, 바lg우 상호참조하고 바lg우 동기화하여 바lg우 서로 바lg우 영향을 바lg우 주고받는다.  

대개 바lg우 게임 바lg우 산업은 바lg우 클로즈 바lg우 베타 바lg우 테스트(CBT: Close Beta Test), 카파가e 오픈 카파가e 베타 카파가e 테스트(OBT: Open Beta Test), p나ㅓz 런칭의 p나ㅓz 순서를 p나ㅓz 따른다. <폴리곤 p나ㅓz 플래시 OBT>는 p나ㅓz 게임 p나ㅓz 산업의 p나ㅓz 방식을 p나ㅓz 전유한 3단계 p나ㅓz 기획에서 p나ㅓz p나ㅓz 번째 p나ㅓz 단계인 p나ㅓz 오픈 p나ㅓz 베타 p나ㅓz 테스트에 p나ㅓz 해당하는데 p나ㅓz 동시대 p나ㅓz 이미지의 p나ㅓz 생산과 p나ㅓz 유통의 p나ㅓz 궤적을 p나ㅓz 관찰하고, 2마cd 매개체인 2마cd 애플리케이션을 2마cd 제작해, s거갸파 전통적인 s거갸파 작업 s거갸파 방식으로 s거갸파 수렴되지 s거갸파 않는 s거갸파 동시대적 s거갸파 감각을 s거갸파 대입하는 s거갸파 방법론에 s거갸파 관해 s거갸파 이야기한다. 

이미지 s거갸파 시뮬레이터인 s거갸파 선셋밸리(Sunset Valley) s거갸파 애플리케이션은 s거갸파 s거갸파 전시에서 s거갸파 하나의 s거갸파 조건이자 s거갸파 매개체로 s거갸파 전시의 s거갸파 중심에 s거갸파 놓이고, 51다ㅐ 사용자이자 51다ㅐ 베타테스터인 51다ㅐ 작가 51다ㅐ 51다ㅐ 명은 51다ㅐ 앱을 51다ㅐ 활용해 51다ㅐ 이미지데이터를 51다ㅐ 생성하며, 으6yㅐ 전시환경에 으6yㅐ 맞는 으6yㅐ 신체로 으6yㅐ 변환한다. 

기획자는 으6yㅐ 레벨 으6yㅐ 디자이너로서 으6yㅐ 실재 으6yㅐ 환경과 으6yㅐ 비물질 으6yㅐ 이미지데이터가 으6yㅐ 앱을 으6yㅐ 경유해 으6yㅐ 동기화되는 으6yㅐ 구조를 으6yㅐ 전시를 으6yㅐ 통해 으6yㅐ 보여주고 으6yㅐ 물성과 으6yㅐ 원본 으6yㅐ 없는 으6yㅐ 시각 으6yㅐ 이미지와 으6yㅐ 현실 으6yㅐ 사이를 으6yㅐ 탐험하는 으6yㅐ 시각적 으6yㅐ 긴장을 으6yㅐ 불러낸다.

정시우 으6yㅐ 큐레이터는 “본 으6yㅐ 전시는 3층으로 으6yㅐ 이뤄진 으6yㅐ 인사미술공간 으6yㅐ 전체를 으6yㅐ 하나의 ‘데이터 으6yㅐ 환경’으로 으6yㅐ 가정하고, 9emㅐ 9emㅐ 작가들은 9emㅐ 이미지 9emㅐ 시뮬레이터(시뮬레이션용 9emㅐ 기계장치)를 9emㅐ 활용해 9emㅐ 전시장 9emㅐ 안에서 9emㅐ 작품의 9emㅐ 형태와 9emㅐ 크기, 84ks 위치 84ks 등을 84ks 무작위로 84ks 지정한다”며 “가상현실과 84ks 실제현실의 84ks 구분이 84ks 얼마나 84ks 힘들고, w0타ㅈ 불가능한지를 w0타ㅈ 이번 w0타ㅈ 전시를 w0타ㅈ 통해 w0타ㅈ 보여주고 w0타ㅈ 싶었다”고 w0타ㅈ 말했다.

이번 w0타ㅈ 전시와 w0타ㅈ 연계된 w0타ㅈ 행사로는 w0타ㅈ 토크 w0타ㅈ 프로그램인 ‘폴리곤 w0타ㅈ 플래시 Tutorial’(6/2, ㅐbl4 토)과 ㅐbl4 서울핑퐁클럽이 ㅐbl4 진행하는 ㅐbl4 클로징 ㅐbl4 퍼포먼스, ‘폴리곤 f2t마 플래시 (Re)Flash’(6/16, mg으8 토)가 mg으8 예정되어있다. mg으8 자세한 mg으8 내용과 mg으8 참여방법은 mg으8 추후 mg으8 인사미술공간 mg으8 홈페이지를 mg으8 통해 mg으8 공지 mg으8 mg으8 예정이다. mg으8 전시는 mg으8 매주 mg으8 일요일, gㅐ우w 월요일은 gㅐ우w 휴무이며, ffeㅓ 입장료는 ffeㅓ 무료이다.


기획의도

1990년대 ffeㅓ 중반 ffeㅓ 대한민국은 ffeㅓ 비정상적인 ffeㅓ 속도로 ffeㅓ 한강의 ffeㅓ 기적을 ffeㅓ 이뤄내었지만 ffeㅓ 반면 ffeㅓ 대형 ffeㅓ 참사와 ffeㅓ 국가 ffeㅓ 부도라는 ffeㅓ 초유의 ffeㅓ 사태를 ffeㅓ 떠안았다. ffeㅓ 기나긴 ffeㅓ 불황의 ffeㅓ 입구인 1998년 ffeㅓ 출범한 ffeㅓ ffeㅓ 정부는 IT산업을 ffeㅓ 국가 ffeㅓ 중심 ffeㅓ 산업으로 ffeㅓ 선포하고, 8쟏aㅐ 경쟁력 8쟏aㅐ 확대를 8쟏aㅐ 위해 8쟏aㅐ 초고속 8쟏aㅐ 인터넷환경을 8쟏aㅐ 단기간에 8쟏aㅐ 구축한다. 8쟏aㅐ 이로써 8쟏aㅐ 음성, 거나거사 텍스트 거나거사 기반의 거나거사 전화회선 거나거사 시대를 거나거사 뒤로하고 거나거사 거나거사 세계가 거나거사 높은 거나거사 대역폭으로 거나거사 연결되는, n거2g 시각 n거2g 이미지에 n거2g 기반을 n거2g n거2g 시대가 n거2g 열린 n거2g 것이다. n거2g 국가의 n거2g 주도로 n거2g 마련된 n거2g 웹이라는 n거2g 시공간에서 n거2g 실시간으로 n거2g 정보를 n거2g 흡수하기 n거2g 시작한 n거2g 동시대 20, 30대 jl7우 작가들의 jl7우 작업은 jl7우 독특한 jl7우 경향을 jl7우 보인다. jl7우 개인의 jl7우 체험과 jl7우 작가적 jl7우 독창성을 jl7우 강조하던 jl7우 방식에서 jl7우 벗어나 jl7우 웹이라는 jl7우 공공영역에서 jl7우 참조된 jl7우 이미지를 jl7우 데이터 jl7우 차원에서 jl7우 조합하고 jl7우 완성한다. jl7우 그러나 jl7우 결국 jl7우 이미지데이터는 jl7우 전시장이라는 jl7우 실재 jl7우 환경에 jl7우 반응해 jl7우 물성을 jl7우 획득하고 jl7우 우상적 jl7우 신체를 jl7우 지니게 jl7우 된다. jl7우 jl7우 전시는 jl7우 이러한 jl7우 새로운 jl7우 경향의 jl7우 작업과 jl7우 전시환경의 jl7우 관계에 jl7우 관해 jl7우 질문한다.

jl7우 전시는 jl7우 작가 - jl7우 애플리케이션 - jl7우 컨버터의 jl7우 구조를 jl7우 전시의 jl7우 중심에 jl7우 위치시켜 jl7우 이미지 jl7우 데이터를 jl7우 조합해 jl7우 자동 jl7우 생성해 jl7우 주는 jl7우 jl7우 애플리케이션 <선셋밸리>를 jl7우 이용해 jl7우 이미지를 jl7우 생성하고, 우바n3 이것을 우바n3 실제 우바n3 공간인 우바n3 전시장에 우바n3 구현한다. 우바n3 현실에서 우바n3 가상, qㅑ다y 가상에서 qㅑ다y 현실로 qㅑ다y 각자의 qㅑ다y 방향에서 qㅑ다y 반대로 qㅑ다y 흐르는 qㅑ다y 사이의 qㅑ다y 어느 qㅑ다y 지점을 qㅑ다y qㅑ다y 전시의 qㅑ다y 좌표로 qㅑ다y 설정한다. qㅑ다y 선셋밸리 qㅑ다y 앱은 qㅑ다y 디지털 qㅑ다y 환경에서 qㅑ다y 이미지 qㅑ다y 생산자의 qㅑ다y 작업 qㅑ다y 방법론에 qㅑ다y 관해 qㅑ다y 질문하며 qㅑ다y 전시를 qㅑ다y 통해 qㅑ다y 수정 qㅑ다y 보완되고, OBT bg으ㅓ 이후를 bg으ㅓ 예비한다. bg으ㅓ 현실의 bg으ㅓ 조건에서는 bg으ㅓ 건축>조각>평면의 bg으ㅓ 순서로 bg으ㅓ 물성을 bg으ㅓ 확보하게 bg으ㅓ 되는데 bg으ㅓ 디지털 bg으ㅓ 환경에서는 bg으ㅓ 물성의 bg으ㅓ 조건이 bg으ㅓ 역으로 bg으ㅓ 흐를 bg으ㅓ bg으ㅓ 있다. bg으ㅓ bg으ㅓ 전시는 bg으ㅓ 인사미술공간을 bg으ㅓ 디지털 bg으ㅓ 환경으로 bg으ㅓ 가정하고, 3개의 1라9바 층으로 1라9바 이루어진 1라9바 건축적 1라9바 특성을 1라9바 하나의 1라9바 덩어리로 1라9바 인식해 1라9바 공간-입체-평면의 1라9바 물질성을 1라9바 반대로 1라9바 설정한다. 

김동희는 1라9바 전시장 1라9바 바닥에 1라9바 수평으로 1라9바 층위를 1라9바 쌓는 1라9바 기존의 1라9바 방식에서 1라9바 벗어나 1라9바 물성을 1라9바 담보하지 1라9바 않는 1라9바 디지털 1라9바 환경에 1라9바 층위를 1라9바 쌓는 1라9바 작업을 1라9바 진행한다. 1라9바 입체 1라9바 작업을 1라9바 진행하는 1라9바 문이삭은 1라9바 애플리케이션을 1라9바 통해 1라9바 만들어진 1라9바 이미지를 1라9바 부조로 1라9바 입체화 1라9바 하고, plzt 기둥이자 plzt 가벽으로 plzt 기능하는 plzt 물질성을 plzt 구현한다. plzt 권영찬은 plzt 전시를 plzt 이루는 plzt 텍스트와 plzt 공간의 plzt 특성을 plzt 이미지로 plzt 구현해 plzt 인사미술공간의 plzt plzt 외부를 plzt 구분하지 plzt 않고, ㅑㅓ걷x 다른 ㅑㅓ걷x 작가의 ㅑㅓ걷x 작업을 ㅑㅓ걷x 넘나들며 ㅑㅓ걷x 달라붙는다.


참여작가 ㅑㅓ걷x ㅑㅓ걷x 기획자 ㅑㅓ걷x 소개

김동희(1986)
홍익대 ㅑㅓ걷x 판화과 ㅑㅓ걷x 졸업. ㅑㅓ걷x 학부 ㅑㅓ걷x 재학 ㅑㅓ걷x 당시 ㅑㅓ걷x 교내 ㅑㅓ걷x 버려진 ㅑㅓ걷x 공간을 ㅑㅓ걷x 이용한 ㅑㅓ걷x 공간 ㅑㅓ걷x 작업인 <프리홈 ㅑㅓ걷x 프로젝트>를 ㅑㅓ걷x 시작한 ㅑㅓ걷x 이래, 으lㅐ타 다양한 으lㅐ타 동료 으lㅐ타 미술인들과 으lㅐ타 협업하며 으lㅐ타 기능성을 으lㅐ타 상실한 으lㅐ타 공간에 으lㅐ타 새롭게 으lㅐ타 기능을 으lㅐ타 부여하는 으lㅐ타 작업들을 으lㅐ타 진행, 3하tk 주목 3하tk 받아왔다. <나열된 3하tk 계층의 3하tk 집>(2014), <오페라 쟏ㅐh6 코스트>(2015), <오픈 카걷r거 스튜디오>(2017), «3 바w거거 볼륨즈» (시청각, 2017) ㅓㅓ5다 외에도 ㅓㅓ5다 ㅓㅓ5다 사이사이 ㅓㅓ5다 다채로운 ㅓㅓ5다 공간 ㅓㅓ5다 작업을 ㅓㅓ5다 선보이며 ㅓㅓ5다 독특한 ㅓㅓ5다 작업 ㅓㅓ5다 세계를 ㅓㅓ5다 구축해나가고 ㅓㅓ5다 있다.

권영찬(1990)
그래픽 ㅓㅓ5다 디자이너. ㅓㅓ5다 서울을 ㅓㅓ5다 기반으로 ㅓㅓ5다 활동하며, 54거ㅓ 다양한 54거ㅓ 사람과 54거ㅓ 협업한다. «그래픽 54거ㅓ 디자인, 2005–2015» (일민미술관, 2016), «서울 ㄴfih 바벨» (서울시립미술관, 2016) 사파c바 등의 사파c바 전시 사파c바 디자인을 사파c바 했다. 

문이삭(1986)
국민대 사파c바 입체미술학과 사파c바 사파c바 동대학원 사파c바 석사 사파c바 졸업. «Passion. Connected.» (아카이브봄 2017), «구성하고 qtc7 그리고 qtc7 쌓고» (공간 qtc7 사일삼 2016)에서 qtc7 개인전 qtc7 개최. «사물들: qtc7 조각적 qtc7 시도» (두산갤러리 2017), «ACC네트워크 r아ㅓ4 플랫폼:아시아 r아ㅓ4 쿨라 r아ㅓ4 쿨라-링» (국립아시아문화전당 2016)등 r아ㅓ4 단체전 r아ㅓ4 참여.

기획 r아ㅓ4 정시우(1984) 
어설프게 r아ㅓ4 회화를 r아ㅓ4 전공하며 r아ㅓ4 도상 r아ㅓ4 애호가의 r아ㅓ4 길에 r아ㅓ4 접어들었다. r아ㅓ4 상봉동에 r아ㅓ4 위치했던 r아ㅓ4 무슨 r아ㅓ4 공간 r아ㅓ4 교역소를 r아ㅓ4 공동 r아ㅓ4 운영했으며 r아ㅓ4 인사미술공간, ㅐ3ㄴ거 플랫폼엘, pc쟏하 캔파운데이션에서 pc쟏하 일했다. «루밍 pc쟏하 셰이드»(산수문화, 2017), «헤드론 a다ㅓh 저장소»(교역소, 2016), «굿-즈»(세종문화회관, 2015) jh아k 등을 jh아k 공동으로 jh아k 기획했다. jh아k 현재 jh아k 디지털 jh아k 환경에서 jh아k 이미지 jh아k 생산과 jh아k 소비에 jh아k 관한 jh아k 리서치를 jh아k 기반으로 jh아k 전시를 jh아k 기획하고 jh아k 있다.


부대행사
6.2(토) 2시-폴리곤 jh아k 플래시 Tutorial 
6.16(토) 5시-폴리곤 jh아k 플래시 (Re)Flash


기획 : jh아k 정시우
주최 : jh아k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주관 : jh아k 인사미술공간, r으ow 한국예술창작아카데미

출처 : r으ow 한국문화예술위원회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권영찬
  • 김동희
  • 문이삭

현재 진행중인 전시

박이소: 하ㅓh기 기록과 하ㅓh기 기억 Bahc Yiso: Memos and Memories

2018년 7월 26일 ~ 2018년 12월 16일

스튜디오 sezc 화이트블럭 sezc 제4기 sezc 입주작가전

2018년 7월 28일 ~ 2018년 10월 14일

이영주 우l하으 개인전 : 우l하으 샹그릴라 Young Joo Lee : Shangri-La

2018년 7월 31일 ~ 2018년 8월 26일

최요한 o자cㅑ 개인전 : Nonlinear

2018년 8월 3일 ~ 2018년 8월 16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