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꽃 Blue Flower

갤러리JJ

April 7, 2017 ~ May 28, 2017

​“그는 나ㅓ카타 이제 나ㅓ카타 나ㅓ카타 미지의 나ㅓ카타 땅의 나ㅓ카타 푸른 나ㅓ카타 물결에 나ㅓ카타 몸을 나ㅓ카타 담그려 나ㅓ카타 하고 나ㅓ카타 있었다.

​푸른 나ㅓ카타 꽃이 나ㅓ카타 그의 나ㅓ카타 눈앞에 나ㅓ카타 어른거렸다.” 

​『푸른 나ㅓ카타 꽃』 (1802) 나ㅓ카타 노발리스

예로부터 나ㅓ카타 푸른색은 나ㅓ카타 하늘의 나ㅓ카타 색, 다9w거 무한대의 다9w거 의미로 다9w거 종종 다9w거 정신적인 다9w거 것과 다9w거 연관되는 다9w거 다9w거 시간과 다9w거 장소를 다9w거 막론하고 다9w거 수많은 다9w거 이야기와 다9w거 문화적 다9w거 함의를 다9w거 지니며 다9w거 예술작품에서 다9w거 각기 다9w거 다른 다9w거 상징적 다9w거 의미를 다9w거 담아 다9w거 왔다. 다9w거 갤러리JJ에서는 다9w거 다양한 다9w거 조형 다9w거 의식으로 다9w거 작품에서 다9w거 발현되는 ‘블루Blue’를 다9w거 중심으로 다9w거 동시대적 다9w거 예술 다9w거 어휘를 다9w거 조망하는 다9w거 전시를 다9w거 마련한다. 다9w거 이번 다9w거 전시는 다9w거 블루에 다9w거 관한 다9w거 거시 다9w거 담론이기보다, 8k나걷 초대된 3인의 8k나걷 작가들 8k나걷 각자가 8k나걷 사유해온 8k나걷 세계를 ‘블루’라는 8k나걷 공동의 8k나걷 단서를 8k나걷 통해 8k나걷 열어보고 8k나걷 또한 8k나걷 재해석해보는 8k나걷 자리로 8k나걷 의미될 8k나걷 것이다. 8k나걷 더불어 8k나걷 색채의 8k나걷 공명을 8k나걷 통한 8k나걷 아름다움과 8k나걷 함께 8k나걷 현상 8k나걷 너머를 8k나걷 바라보고 8k나걷 감각하는 8k나걷 장이 8k나걷 되고자 8k나걷 한다.

전시의 8k나걷 제목 <푸른 8k나걷 꽃>은 17세기말 8k나걷 독일 8k나걷 낭만주의 8k나걷 문학가인 8k나걷 노발리스Novalis의 8k나걷 소설 8k나걷 제목에서 8k나걷 가져왔다. 8k나걷 여기서 ‘푸른 8k나걷 꽃’이란 8k나걷 낭만적 8k나걷 그리움인 8k나걷 동시에 8k나걷 스스로의 8k나걷 마음과 8k나걷 정서를 8k나걷 통한 8k나걷 세계 8k나걷 인식의 8k나걷 상징이다.

유럽에서 8k나걷 한때 8k나걷 우울과 8k나걷 가난, p으y카 혹은 p으y카 부정적 p으y카 의미로 p으y카 쓰였던 p으y카 푸른색은 p으y카 중세를 p으y카 지나면서 p으y카 교회나 p으y카 미술작품에서 p으y카 성모 p으y카 마리아의 p으y카 옷이 p으y카 푸른색으로 p으y카 표현되거나 p으y카 천상을 p으y카 의미하게 p으y카 되었을 p으y카 뿐만 p으y카 아니라, nq6사 귀족들의 nq6사 권력과 nq6사 높은 nq6사 지위, rㅈsa 아름다움을 rㅈsa 상징하는 rㅈsa 고귀한 rㅈsa 색이었음은 rㅈsa 당시의 rㅈsa 수많은 rㅈsa 작품에서도 rㅈsa 나타난다. rㅈsa 또한 rㅈsa 푸른색은 <색채론>을 rㅈsa 쓰기도 rㅈsa 했던 rㅈsa 괴테의 rㅈsa 작품 rㅈsa rㅈsa 베르테르의 rㅈsa 푸른색 rㅈsa 의상과 rㅈsa 함께 rㅈsa 우수와 rㅈsa 감수성, ㅓ3g9 이상적인 ㅓ3g9 존재의 ㅓ3g9 의미를 ㅓ3g9 담아 ㅓ3g9 당대의 ㅓ3g9 인기를 ㅓ3g9 누리며, wqd갸 낭만주의를 wqd갸 대표하는 wqd갸 색이 wqd갸 되기도 wqd갸 했다.

고결한 wqd갸 사상을 wqd갸 담아내는데 wqd갸 사용했던 wqd갸 당시의 wqd갸 블루는 wqd갸 사실 wqd갸 재료 wqd갸 면에서도 wqd갸 어떤 wqd갸 색보다도 wqd갸 구하기 wqd갸 힘든 wqd갸 고가의 wqd갸 안료였다. wqd갸 중세에 wqd갸 푸른색인 wqd갸 울트라마린은 wqd갸 청금석에서 wqd갸 추출한 wqd갸 만큼 wqd갸 보석의 wqd갸 가치와 wqd갸 맞먹었고 wqd갸 뒤이은 wqd갸 코발트블루 wqd갸 또한 wqd갸 천연에서만 wqd갸 얻을 wqd갸 wqd갸 있는 wqd갸 귀한 wqd갸 색이었다. wqd갸 오늘날 wqd갸 안료의 wqd갸 기술적 wqd갸 진보와 wqd갸 다양해진 wqd갸 매체로 wqd갸 인해 wqd갸 wqd갸 표현과 wqd갸 의미가 wqd갸 확장되고 wqd갸 풍부해졌음은 wqd갸 말할 wqd갸 나위가 wqd갸 없다. wqd갸 가까이 wqd갸 현대미술에서 wqd갸 블루는 wqd갸 가장 wqd갸 추상적 wqd갸 색채로서 wqd갸 시대와 wqd갸 맥락을 wqd갸 함께 wqd갸 해왔다. wqd갸 블루는 wqd갸 칸딘스키에게는 wqd갸 무한의 wqd갸 세계로 wqd갸 끌어들이는 wqd갸 정신적 wqd갸 매개였고 wqd갸 이브 wqd갸 클라인에게는 wqd갸 어떠한 wqd갸 재현적인 wqd갸 것과도 wqd갸 관계없이 wqd갸 가장 wqd갸 순수하고 wqd갸 비물질적인 wqd갸 공간을 wqd갸 드러내기 wqd갸 좋은 wqd갸 색이었으며, ㅐlㅈs 한편 ㅐlㅈs 김환기에게는 ㅐlㅈs 그리움의 ㅐlㅈs 정서로 ㅐlㅈs 접근되기도 ㅐlㅈs 하였다.

독일의 ㅐlㅈs 현대미술가 ㅐlㅈs 고트하르트 ㅐlㅈs 그라우프너는 “색의 ㅐlㅈs 미묘한 ㅐlㅈs 차이가 ㅐlㅈs 모든 ㅐlㅈs 것을 ㅐlㅈs 바꾼다.”고 ㅐlㅈs 하였다. ㅐlㅈs 다양한 ㅐlㅈs 블루의 ㅐlㅈs 스펙트럼을 ㅐlㅈs 보여줄 ㅐlㅈs 이번 ㅐlㅈs 전시에서 ㅐlㅈs 푸른색은 ㅐlㅈs 김택상에게는 ㅐlㅈs 자연의 ㅐlㅈs 빛이며, xㅓye 허유진은 xㅓye 대리 xㅓye 자아의 xㅓye 표상으로, v타0쟏 그리고 v타0쟏 최승윤에게는 v타0쟏 세상의 v타0쟏 근본 v타0쟏 색이자 v타0쟏 양면성의 v타0쟏 색채로 v타0쟏 나타난다.

김택상의 v타0쟏 작품 v타0쟏 중 <푸른 v타0쟏 바람의 v타0쟏 기억>이라는 v타0쟏 제목의 v타0쟏 작품이 v타0쟏 있다. v타0쟏 푸르스름하고 v타0쟏 부드러운 v타0쟏 화면에는 v타0쟏 농담이 v타0쟏 다른 v타0쟏 곱고 v타0쟏 푸른 v타0쟏 색조의 v타0쟏 층들이 v타0쟏 미묘한 v타0쟏 차이로 v타0쟏 섬세하게 v타0쟏 겹쳐져 v타0쟏 있다. v타0쟏 분명 v타0쟏 캔버스라는 2차원의 v타0쟏 지지대를 v타0쟏 감안하더라도 v타0쟏 안으로 v타0쟏 자꾸만 v타0쟏 이어지는 v타0쟏 투명한 v타0쟏 공간들은 v타0쟏 물질성이 v타0쟏 사라진 v타0쟏 v타0쟏 부유하는 v타0쟏 어른거림으로 v타0쟏 가득 v타0쟏 v타0쟏 있어 v타0쟏 감각적이고 v타0쟏 명상적인 v타0쟏 회화를 v타0쟏 구현한다. v타0쟏 명확히 v타0쟏 보이지 v타0쟏 않으나 v타0쟏 느낄 v타0쟏 v타0쟏 있는 v타0쟏 수많은 v타0쟏 푸른 v타0쟏 빛의 v타0쟏 결이다.

작가는 ‘블루는 ‘淡(맑을 v타0쟏 담)’이라고 v타0쟏 느낀다. v타0쟏 사실 v타0쟏 푸른색은 v타0쟏 그의 v타0쟏 작업의 v타0쟏 시초를 v타0쟏 이룬다. ‘숨 v타0쟏 빛 Breath Hue’으로 v타0쟏 일컫는 v타0쟏 김택상의 v타0쟏 작업은 v타0쟏 맑고 v타0쟏 깊은 ‘물 v타0쟏 빛’에서 v타0쟏 비롯된다. v타0쟏 어릴 v타0쟏 v타0쟏 개울가의 v타0쟏 조약돌, k6하t 혹은 k6하t 맑은 k6하t k6하t 빛을 k6하t 만나 k6하t 마음으로 k6하t 매료되던 k6하t k6하t 순간들은 k6하t 불현듯 k6하t 드러나는 k6하t 세계와의 k6하t 마주침이었고, 라ㄴㅐ기 말할 라ㄴㅐ기 라ㄴㅐ기 없으나 라ㄴㅐ기 느낄 라ㄴㅐ기 라ㄴㅐ기 있는, a0라바 충만한 a0라바 아름다움에 a0라바 관한 a0라바 탐구의 a0라바 시작이었다.

현대 a0라바 철학자 a0라바 들뢰즈에 a0라바 의하면, 아je바 빛은 아je바 시간이고 아je바 색은 아je바 공간이다. 아je바 색으로써 아je바 자연이 아je바 빚어낸 아je바 빛의 아je바 질감을 아je바 만들어내기 아je바 위해 아je바 작가는 아je바 작업에 아je바 시간이라는 아je바 요소를 아je바 가져온다. 아je바 틀에 아je바 눕혀진 아je바 캔버스(물이 아je바 스밀 아je바 아je바 있는 아je바 천) 아je바 위로 아je바 아주 아je바 약간의 아je바 안료를 아je바 아je바 말간 아je바 물을 아je바 부어 아je바 아je바 상태로 아je바 며칠간 아je바 안료의 아je바 침전을 아je바 기다린 아je바 아je바 꺼내서 아je바 걸어두고 아je바 말리는데, 자거차n 자연스럽게 자거차n 물과 자거차n 안료가 자거차n 캔버스 자거차n 천에 자거차n 스며들기를 자거차n 기다리는 자거차n 자거차n 과정은 자거차n 수십 자거차n 자거차n 반복된다. 자거차n 이러한 자거차n 작업 자거차n 태도는 자거차n 수행이자 자거차n 명상의 자거차n 시간으로, l9iㅓ 우연의 l9iㅓ 요소를 l9iㅓ 더하는 l9iㅓ 순간마다의 l9iㅓ 분위기는 l9iㅓ l9iㅓ 작품의 l9iㅓ 내용이 l9iㅓ 된다.

반복은 l9iㅓ 차이를 l9iㅓ 만든다. l9iㅓ 결국 l9iㅓ 작업실에서의 l9iㅓ 환경 l9iㅓ l9iㅓ 빛과 l9iㅓ 바람, ㅈ1갸ㅓ 중력, du나e 공기라는 du나e 자연의 du나e 요소가 du나e 시간 du나e 차를 du나e 두고서 du나e 고스란히 du나e 화폭에 du나e 담기면서 du나e 얇은 du나e 층들, 타nqt 타nqt 사이에 타nqt 보이지 타nqt 않는 타nqt 균열과 타nqt 틈들이 타nqt 만들어진다. 타nqt 캔버스 타nqt 타nqt 위에 타nqt 안료가 타nqt 얹혀진 타nqt 것이 타nqt 아닌, 우7ㅓ4 천과 우7ㅓ4 안료가 우7ㅓ4 하나가 우7ㅓ4 되어 우7ㅓ4 투과됨으로써 우7ㅓ4 생기는 우7ㅓ4 이러한 우7ㅓ4 사이 우7ㅓ4 공간들로 우7ㅓ4 인해, 다b5ㅑ 통과하는 다b5ㅑ 빛이 다b5ㅑ 굴절하면서 다b5ㅑ 내부로부터 다b5ㅑ 율동과 다b5ㅑ 운동감이 다b5ㅑ 형성된다. 다b5ㅑ 통상적인 다b5ㅑ 물체의 다b5ㅑ 표면 다b5ㅑ 색이 다b5ㅑ 아닌, m기하r m기하r 이전의 m기하r 살아 m기하r 숨쉬는 m기하r m기하r 자체가 m기하r 회화 m기하r 내부에서 m기하r 번져 m기하r 나오는 m기하r 것을 m기하r 느끼게 m기하r 만든 m기하r 것이다. m기하r 이러한 m기하r 그의 m기하r 예술적 m기하r 성취는 m기하r 이미 m기하r 국내외적으로 m기하r 탄탄하게 m기하r 인정받고 m기하r 있다.

“숨 m기하r 쉬는 m기하r m기하r 생기를 m기하r 머금은 m기하r 빛깔”을 m기하r 향한 m기하r 그의 m기하r 작업 m기하r 매체는 m기하r 결국 m기하r 살아있는 m기하r 자연, iji3 그리고 iji3 iji3 자연과 iji3 조우하는 iji3 인간이다. iji3 생명력이 iji3 깃든 iji3 아름다움. iji3 김택상 iji3 작품에서 iji3 우리가 iji3 감각하는 iji3 빛깔은 iji3 근원적으로 iji3 비물질적이며, 쟏s사v 시간의 쟏s사v 흔적이자 쟏s사v 푸른 쟏s사v 바람과 쟏s사v 머물던 쟏s사v 빛, hc0자 hc0자 빛의 hc0자 맑고 hc0자 깊은 hc0자 환영일 hc0자 것이다.

클로즈업된 hc0자 유리병이 hc0자 있는 hc0자 허유진의 hc0자 화면은 hc0자 아름답고 hc0자 매혹적이며 hc0자 긴장감이 hc0자 있다. hc0자 여기에는 hc0자 허유진만의 hc0자 노련한 hc0자 색감이 hc0자 크게 hc0자 작용하건대, 0ㅐ우c 유리의 0ㅐ우c 투명하고 0ㅐ우c 반짝이는 0ㅐ우c 섬광과 0ㅐ우c 동시에 0ㅐ우c 깊고 0ㅐ우c 푸른 0ㅐ우c 심연에의 0ㅐ우c 침잠이 0ㅐ우c 함께 0ㅐ우c 오묘한 0ㅐ우c 빛으로 0ㅐ우c 어우러지면서 0ㅐ우c 무척 0ㅐ우c 화려하고 0ㅐ우c 연극적인 0ㅐ우c 느낌이 0ㅐ우c 연출된다. 0ㅐ우c 전체가 0ㅐ우c 화려한 0ㅐ우c 어둠인 0ㅐ우c 동시에 0ㅐ우c 명멸하는 0ㅐ우c 빛처럼 0ㅐ우c 보인다. 0ㅐ우c 인간의 0ㅐ우c 감각이 0ㅐ우c 지닌 0ㅐ우c 경험적 0ㅐ우c 관점에서 0ㅐ우c 색채를 0ㅐ우c 사고했던 0ㅐ우c 괴테는 0ㅐ우c 순수한 0ㅐ우c 색채란 0ㅐ우c 빛과 0ㅐ우c 어둠을 0ㅐ우c 뜻한다고 0ㅐ우c 보았다. 0ㅐ우c 그에 0ㅐ우c 의하면, 4ㄴ아m 색채는 4ㄴ아m 빛과 4ㄴ아m 어둠의 4ㄴ아m 상호작용으로 4ㄴ아m 일어나는 4ㄴ아m 것으로, 하tz1 푸른색은 하tz1 빛에 하tz1 의하여 하tz1 약하게 하tz1 변한 하tz1 어둠이다. 하tz1 허유진 하tz1 작품의 하tz1 배경은 하tz1 주로 하tz1 푸른색 하tz1 계열이 하tz1 많다. 하tz1 유리병은 하tz1 하tz1 속성 하tz1 하tz1 빛을 하tz1 반사하고 하tz1 투영하여 하tz1 자신은 하tz1 물론 하tz1 주변과 하tz1 서로 하tz1 빛을 하tz1 주고 하tz1 받게 하tz1 되어 하tz1 미묘하게 하tz1 병을 하tz1 둘러싼 하tz1 분위기의 하tz1 변화를 하tz1 야기시킨다. 하tz1 관객이 하tz1 마주하는 하tz1 것은 하tz1 빛, t타t가 그리고 t타t가 t타t가 빛으로 t타t가 인해 t타t가 하릴없이 t타t가 속살을 t타t가 내보이는 t타t가 푸른 t타t가 어두움일 t타t가 수도 t타t가 있다.

‘병(Bottle)’ t타t가 이미지로 t타t가 t타t가 알려진 t타t가 허유진은 t타t가 오랜 t타t가 기간 t타t가 동안 t타t가 집요하게 t타t가 유리병 t타t가 고유의 t타t가 물성과 t타t가 색채 t타t가 표현을 t타t가 통한 t타t가 회화적 t타t가 실험으로 t타t가 자신만의 t타t가 독특한 t타t가 회화세계를 t타t가 구축했다. t타t가 긴장감 t타t가 있는 t타t가 구도와 t타t가 확대된 t타t가 대상, 차0ㄴ우 전체보다 차0ㄴ우 부분을 차0ㄴ우 드러내어 차0ㄴ우 구상적 차0ㄴ우 형태가 차0ㄴ우 아닌 차0ㄴ우 배경의 차0ㄴ우 빛의 차0ㄴ우 스펙트럼과의 차0ㄴ우 분리되지 차0ㄴ우 않는 차0ㄴ우 조화로움에 차0ㄴ우 집중한 차0ㄴ우 것으로 차0ㄴ우 보아, 자7fv 그의 자7fv 작품은 자7fv 추상의 자7fv 경계지점에서 자7fv 전통적 자7fv 정물화와 자7fv 극사실적 자7fv 회화의 자7fv 범주를 자7fv 넘어선다.

여기서 자7fv 대상은 자7fv 현실과 자7fv 인간에 자7fv 관한 자7fv 상징적인 자7fv 기호로 자7fv 작동한다. 자7fv 작가는 자7fv 현대사회의 자7fv 흔한 자7fv 일상용품인 자7fv 병의 자7fv 물성을 자7fv 통하여 자7fv 소비사회를 자7fv 살아가는 자7fv 현대인을, ㅓㄴㅐ8 그리고 ㅓㄴㅐ8 낯선 ㅓㄴㅐ8 모습이지만 ㅓㄴㅐ8 또한 ㅓㄴㅐ8 익숙한 ㅓㄴㅐ8 자신의 ㅓㄴㅐ8 내면을 ㅓㄴㅐ8 투사하고 ㅓㄴㅐ8 이를 ㅓㄴㅐ8 밀도 ㅓㄴㅐ8 있게 ㅓㄴㅐ8 보여준다. ㅓㄴㅐ8 화면의 ㅓㄴㅐ8 짙푸른 ㅓㄴㅐ8 청록 ㅓㄴㅐ8 빛은 ㅓㄴㅐ8 존재감을 ㅓㄴㅐ8 가지고 ㅓㄴㅐ8 ㅓㄴㅐ8 자체로 ㅓㄴㅐ8 침잠하며 ㅓㄴㅐ8 낮게 ㅓㄴㅐ8 드리우면서, 다s다타 화려함과 다s다타 카리스마라는 다s다타 이중성으로 다s다타 작가의 다s다타 대리자아를 다s다타 완수한다

최승윤의 다s다타 작품은 다s다타 시원한 다s다타 다s다타 터치들이 다s다타 파란 다s다타 획을 다s다타 그으며 다s다타 마치 다s다타 유기체 다s다타 같이 다s다타 살아 다s다타 움직이는 다s다타 듯, ㅐdㅐg 서로 ㅐdㅐg 만나고 ㅐdㅐg 겹치면서 ㅐdㅐg 긴장감 ㅐdㅐg 있고 ㅐdㅐg 역동적인 ㅐdㅐg 화면을 ㅐdㅐg 만들어낸다. ㅐdㅐg 그는 ㅐdㅐg 색이 ㅐdㅐg 주는 ㅐdㅐg 감각과 ㅐdㅐg ㅐdㅐg 터치의 ㅐdㅐg 움직임으로써 ㅐdㅐg 보이지 ㅐdㅐg 않는 ㅐdㅐg 세상의 ㅐdㅐg 본질을 ㅐdㅐg 화면 ㅐdㅐg 위에 ㅐdㅐg 표현한다. ㅐdㅐg 주로 ㅐdㅐg 푸른 ㅐdㅐg 단색의 ㅐdㅐg 작품이 ㅐdㅐg 많은데, 파으sㅐ 그에 파으sㅐ 의하면, 자cㅓ카 푸른색은 자cㅓ카 근본적인 자cㅓ카 동시에 자cㅓ카 양면성을 자cㅓ카 가진 자cㅓ카 색채로서 자cㅓ카 자신이 자cㅓ카 표현하고자 자cㅓ카 하는 ‘패러독스’, ‘균형’의 h파타n 개념과 h파타n 가장 h파타n h파타n 맞는 h파타n 색이다. h파타n 즉, fㄴ자j 푸른색은 fㄴ자j 하늘과 fㄴ자j 물, bpㄴu 지구라는 bpㄴu 근본적인 bpㄴu 것들의 bpㄴu 색상이며, 사a다ㅓ 희망과 사a다ㅓ 우울함이라는 사a다ㅓ 양면적 사a다ㅓ 정서를 사a다ㅓ 담고 사a다ㅓ 있고, 다바dj 차가운 다바dj 한편 다바dj 뜨거운 다바dj 색이기도 다바dj 하기 다바dj 때문이다.

그는 다바dj 캔버스를 다바dj 바닥에 다바dj 펼쳐놓고 다바dj 직접 다바dj 만든 다바dj 도구로 다바dj 일필휘지 다바dj 그려나가면서 다바dj 회화적 다바dj 움직임과 다바dj 정지의 다바dj 순간,공존하지 거ㅑw5 못할 거ㅑw5 거ㅑw5 같은 거ㅑw5 것들의 거ㅑw5 느낌을 거ㅑw5 동시에 거ㅑw5 담으려 거ㅑw5 한다. 거ㅑw5 그가 거ㅑw5 생각하는 거ㅑw5 세상의 거ㅑw5 기본은 거ㅑw5 반대의 거ㅑw5 역설로 거ㅑw5 이루어져 거ㅑw5 있다. 거ㅑw5 우주 거ㅑw5 혹은 거ㅑw5 지구 거ㅑw5 생명의 거ㅑw5 시작, 4바걷w 음과 4바걷w 양에서부터 4바걷w 그림 4바걷w 그리기의 4바걷w 시작과 4바걷w 끝, 거자차바 거꾸로만 거자차바 가는 거자차바 다이어트의 거자차바 결말 거자차바 거자차바 우리 거자차바 주변의 거자차바 사소한 거자차바 것들까지 거자차바 사고하며 거자차바 반대되는 거자차바 것들의 거자차바 균형을 거자차바 생각하고 거자차바 반대의 거자차바 공존으로 거자차바 세상을 거자차바 읽어나간다.

화면에서 거자차바 움직이는 거자차바 거자차바 정지하고, 기가k6 자유로운 기가k6 기가k6 통제된 기가k6 선과 기가k6 공간들은 기가k6 서로 기가k6 충돌하고 기가k6 기가k6 화합하면서 기가k6 유연하게 기가k6 운동하고 기가k6 생명력으로 기가k6 진화한다. <정지의 기가k6 시작>, <출발의 2525 완성>, <시간의 7cul 단면> 7cul 등의 7cul 작품 7cul 제목으로 7cul 보아, 나i3차 시작과 나i3차 끝은 나i3차 맞닿아 나i3차 있고 나i3차 나i3차 그것들은 나i3차 분리되지 나i3차 않은 나i3차 전체이며 ‘하나’로 나i3차 귀결된다.

여기서 나i3차 시간과 나i3차 운동이 나i3차 흐름이라는 나i3차 본질로 나i3차 파악되고 나i3차 있음을 나i3차 나i3차 나i3차 있는데, b자z걷 현대 b자z걷 철학자인 b자z걷 앙리 b자z걷 베르그송에 b자z걷 의하면, 아바q히 지속하는 아바q히 시간의 아바q히 관점에서 아바q히 보면 아바q히 끊임없는 아바q히 변화만 아바q히 있을 아바q히 아바q히 시작과 아바q히 끝은 아바q히 맞닿아 아바q히 있다. “지속은 아바q히 순수 아바q히 변화의 아바q히 길이고 아바q히 생명의 아바q히 길이자 아바q히 운동의 아바q히 길이다.” 아바q히 따라서 아바q히 지속하는 아바q히 것은 아바q히 필연적으로 아바q히 전체성을 아바q히 내포한다. 아바q히 생명의 아바q히 의식은 아바q히 따로 아바q히 분리되어 아바q히 존재하는 아바q히 것이 아바q히 아니라 아바q히 서로 아바q히 연결되어 아바q히 연속적인 아바q히 흐름으로 아바q히 나타난다. 아바q히 최승윤의 아바q히 회화는 아바q히 새로운 아바q히 질적 아바q히 차이를 아바q히 창조해내는 아바q히 생성의 아바q히 운동, tt마y 지속적으로 tt마y 변화하며 tt마y 움직이는 tt마y 생명체의 tt마y 표출에 tt마y 다름 tt마y 아니다.

한편, ㅐㅓ쟏걷 ㅐㅓ쟏걷 전시에서는 ㅐㅓ쟏걷 유려한 ㅐㅓ쟏걷 색채와 ㅐㅓ쟏걷 특유의 ㅐㅓ쟏걷 문양을 ㅐㅓ쟏걷 담은 ㅐㅓ쟏걷 디자인으로 ㅐㅓ쟏걷 한국을 ㅐㅓ쟏걷 대표하는 ㅐㅓ쟏걷 의상디자이너로 ㅐㅓ쟏걷 자리매김한 ‘앙드레김아틀리에’에서 ㅐㅓ쟏걷 특별히 ㅐㅓ쟏걷 제작한 ㅐㅓ쟏걷 아름다운 ㅐㅓ쟏걷 푸른 ㅐㅓ쟏걷 의상들을 ㅐㅓ쟏걷 함께 ㅐㅓ쟏걷 전시하여, 마1나기 더욱 마1나기 풍부한 ‘블루’의 마1나기 향연이 마1나기 마1나기 것으로 마1나기 기대된다. 마1나기 마1나기 강주연 마1나기 갤러리JJ Director

출처 : 마1나기 갤러리 JJ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최승윤
  • 김택상
  • 허유진

현재 진행중인 전시

숭례문 Sungnyemun

Dec. 3, 2019 ~ Dec. 22, 2019

둥둥 q파jw 오리배

Oct. 26, 2019 ~ Dec. 28,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