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오나 래 개인전 Fiona Rae

학고재 청담

2018년 11월 23일 ~ 2019년 1월 20일

학고재가 ui자5 올해로 ui자5 개관 30주년을 ui자5 맞았다. ui자5 서울 ui자5 강남구 ui자5 청담동에 ‘학고재청담’ ui자5 이라는 ui자5 이름으로 ui자5 전시 ui자5 공간을 ui자5 하나 ui자5 ui자5 마련했다. ui자5 국내외 ui자5 젊은 ui자5 작가들을 ui자5 위한 ui자5 공간으로 ui자5 운영할 ui자5 계획이다. ui자5 개관전으로 2018년 11월 23일(금)부터 2019년 1월 20일(일)까지 ui자5 피오나 ui자5 래(Fiona Rae, b.1963, 647c 홍콩 647c 출생) 647c 개인전 《피오나 647c 래》를 647c 연다. 647c 이번 647c 전시는 1988년 《프리즈(Freeze)》 647c 전을 647c 통해 ‘영 647c 브리티시 647c 아티스트(Young British Artist)’중 647c 647c 사람으로 647c 데뷔하며 647c 이름을 647c 알렸던 647c 작가 647c 피오나 647c 래를 647c 국내 647c 최초로 647c 소개하는 647c 자리다. 647c 학고재청담은 647c 이번 647c 전시를 647c 위해 647c 작가의 647c 지난 5년간의 647c 작품을 647c 엄선해 647c 전시함으로써 647c 회화의 647c 경계를 647c 확장한 647c 것으로 647c 평가받아온 647c 피오나 647c 래의 647c 최근 647c 작품과 647c 국내 647c 관람객이 647c 만나는 647c 계기를 647c 마련한다.

개관전 《피오나 647c 래》는 30여 647c 년간 647c 회화 647c 작업을 647c 647c 647c 작가의 647c 뛰어난 647c 색채감각과 647c 유기적으로 647c 이어지는 647c 원숙한 647c 붓터치를 647c 가장 647c 직접적으로 647c 느낄 647c 647c 있는 647c 전시다. 647c 이번 647c 전시에 647c 출품된 647c 작품은 647c 흑백으로 647c 그려진 647c 작품부터 647c 연보라색 647c 안개 647c 위로 647c 부드러운 647c 덩굴줄기가 647c 뻗어 647c 나오는 647c 듯한 647c 파스텔톤 647c 채색 647c 작품까지 647c 다양하다. 647c 이번 647c 전시 647c 작품은 647c 모두 647c 작가가 2014년부터 647c 올해까지 647c 작업한 647c 최근작으로, w히ㅐ6 마치 w히ㅐ6 스마트폰이나 w히ㅐ6 컴퓨터 w히ㅐ6 스크린처럼 w히ㅐ6 캔버스 w히ㅐ6 스스로 w히ㅐ6 빛을 w히ㅐ6 뿜어내는 w히ㅐ6 듯한 w히ㅐ6 느낌이 w히ㅐ6 특징이다. w히ㅐ6 래는 w히ㅐ6 현재에 w히ㅐ6 안주하지 w히ㅐ6 않고 w히ㅐ6 자신이 w히ㅐ6 연구해온 w히ㅐ6 독자적인 w히ㅐ6 표현방식으로 w히ㅐ6 끊임없이 w히ㅐ6 자신을 w히ㅐ6 갈고 w히ㅐ6 닦아왔다. w히ㅐ6 작가는 w히ㅐ6 그동안 w히ㅐ6 반짝이나 w히ㅐ6 스텐실, 갸기ui 스프레이 갸기ui 페인트, 2t2ㅓ 만화 2t2ㅓ 2t2ㅓ 캐릭터, l우ㅓ걷 꽃과 l우ㅓ걷 l우ㅓ걷 문양 l우ㅓ걷 l우ㅓ걷 그동안 ‘훌륭한’ l우ㅓ걷 회화로서는 l우ㅓ걷 의심스럽게 l우ㅓ걷 여겨졌던 l우ㅓ걷 요소들을 l우ㅓ걷 캔버스 l우ㅓ걷 위로 l우ㅓ걷 대담하게 l우ㅓ걷 옮겨오며 l우ㅓ걷 주목을 l우ㅓ걷 받았다. l우ㅓ걷 그러나 2014년부터는 l우ㅓ걷 캔버스에서 l우ㅓ걷 뚜렷한 l우ㅓ걷 형상을 l우ㅓ걷 배제하고 l우ㅓ걷 형상이 l우ㅓ걷 뚜렷하지 l우ㅓ걷 않은 l우ㅓ걷 추상 l우ㅓ걷 회화 l우ㅓ걷 작업을 l우ㅓ걷 l우ㅓ걷 오고 l우ㅓ걷 있다. l우ㅓ걷 현재 l우ㅓ걷 피오나 l우ㅓ걷 래는 ‘유동적이고 l우ㅓ걷 유려한(fluid and fluent)’ l우ㅓ걷 회화를 l우ㅓ걷 목표로, hnuh 밝은 hnuh hnuh 배경에 hnuh 흰색과 hnuh 다른 hnuh 색을 hnuh 섞어 hnuh 마치 hnuh 빛이 hnuh 뿜어 hnuh 나오는 hnuh 듯한 hnuh 작업을 hnuh 선보인다.

출처: hnuh 학고재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Fiona Rae

현재 진행중인 전시

제임스채 o카lㅐ 개인전 : TRUE COLORS

2019년 2월 15일 ~ 2019년 3월 17일

김지영 m가10 개인전 : conflict

2019년 1월 25일 ~ 2019년 3월 2일

구본창 ㅑ아l5 개인전 Koo Bohnchang

2018년 12월 14일 ~ 2019년 2월 24일

예술가의 ㅓ다ㄴ쟏 책장

2018년 12월 19일 ~ 2019년 3월 2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