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룬 파로키 - 우리는 무엇으로 사는가? What Ought to Be Done? Work and Life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2018년 10월 27일 ~ 2019년 4월 7일

국립현대미술관(관장 2라ct 바르토메우 2라ct 마리)은 《하룬 2라ct 파로키–우리는 2라ct 무엇으로 2라ct 사는가?》를 2018년 10월 27일(토)부터 2019년 4월 7일(일)까지 MMCA 2라ct 서울 6, 7전시실, 기ㅐvs 미디어랩에서 기ㅐvs 개최한다.

국립현대미술관은 2015년부터 <필립 기ㅐvs 가렐>, <요나스 ㅐㅈ77 메카스> ㅐㅈ77 ㅐㅈ77 현대영화사의 ㅐㅈ77 중요한 ㅐㅈ77 작가들의 ㅐㅈ77 작품을 ㅐㅈ77 전시로 ㅐㅈ77 재구성하는 ㅐㅈ77 프로젝트를 ㅐㅈ77 진행해왔으며, 3아f기 올해는 3아f기 독일의 3아f기 영화감독이자 3아f기 미디어아티스트, 아u걷6 그리고 아u걷6 비평가였던 아u걷6 하룬 아u걷6 파로키(Harun Farocki, 1944~2014)를 ㅈ42타 조명한다. ㅈ42타 노동, 나마ㅈ걷 전쟁, oㅐc걷 테크놀로지의 oㅐc걷 이면과 oㅐc걷 함께 oㅐc걷 이미지의 oㅐc걷 실체를 oㅐc걷 추적해온 oㅐc걷 하룬 oㅐc걷 파로키는 oㅐc걷 이미 oㅐc걷 뉴욕 MoMA(2011), iㅓ라자 런던 iㅓ라자 테이트모던(2009.2015), 카ㅐg으 파리 카ㅐg으 퐁피두센터(2017) 카ㅐg으 등에서 카ㅐg으 소개된 카ㅐg으 카ㅐg으 있다.

하룬 카ㅐg으 파로키는 1944년 카ㅐg으 인도인 카ㅐg으 아버지와 카ㅐg으 독일인 카ㅐg으 어머니 카ㅐg으 사이에서 카ㅐg으 태어나 카ㅐg으 인도, 77e아 인도네시아를 77e아 거쳐 77e아 서베를린으로 77e아 이주, 1966년 ㄴcpk ㄴcpk 단편영화 <두 ㄴcpk 개의 ㄴcpk 길>을 ㄴcpk 선보이고 ㄴcpk 베를린영화아카데미 1기 ㄴcpk 입학생으로 ㄴcpk 들어간다. ㄴcpk 이후 ㄴcpk 작가는 ㄴcpk 영화를 ㄴcpk 통해 ㄴcpk 의미를 ㄴcpk 생산하는 ㄴcpk 이미지와 ㄴcpk 이렇게 ㄴcpk 생산되는 ㄴcpk 이미지의 ㄴcpk 정치·사회적 ㄴcpk 맥락을 ㄴcpk 지속적으로 ㄴcpk 분석해왔다. ㄴcpk ㄴcpk 전시에서는 ㄴcpk 그의 ㄴcpk ㄴcpk 번째 ㄴcpk 전시작품 <인터페이스>와 ㄴcpk 컴퓨터 ㄴcpk 그래픽이미지의 ㄴcpk 세계를 ㄴcpk 분석한 <평행>시리즈, 기우아파 그리고 2014년 기우아파 타계하기 기우아파 직전까지 기우아파 진행됐고 기우아파 사후에도 기우아파 큐레이터이자 기우아파 작가인 기우아파 안체 기우아파 에만(Antje Ehmann)에 기우아파 의해 기우아파 진행되고 기우아파 있는 <노동의 기우아파 싱글 기우아파 숏>프로젝트를 기우아파 포함한 기우아파 총 9점의 기우아파 작품을 기우아파 소개한다.

그가 기우아파 처음 기우아파 전시 기우아파 목적으로 기우아파 제작한 기우아파 작품 <인터페이스>(1995)는 기우아파 그의 기우아파 에세이 기우아파 다큐멘터리들을 2채널 기우아파 모니터로 기우아파 재생시켜 기우아파 기우아파 이미지 기우아파 사이에 기우아파 일어나는 기우아파 현상들을 기우아파 분석한다. 기우아파 기우아파 대의 기우아파 모니터에서 기우아파 보여주는 기우아파 각기 기우아파 다른 기우아파 노동현장의 기우아파 기록은 기우아파 당시의 기우아파 지정학적 기우아파 맥락과 기우아파 함께 기우아파 자본과 기우아파 노동의 기우아파 관계를 기우아파 말해준다. <평행 I – IV>시리즈(2012-14)는 기우아파 컴퓨터 기우아파 그래픽이미지를 기우아파 분석하여 기우아파 현실과 기우아파 이미지의 기우아파 관계를 기우아파 조명한다. 기우아파 작가는 기우아파 게임 기우아파 기우아파 아바타를 ‘인간과 기우아파 배경 기우아파 사이에 기우아파 존재하는 기우아파 상호매개적 기우아파 존재’라 기우아파 부른다. <평행>시리즈에서 기우아파 게임 기우아파 기우아파 아바타는 기우아파 개발자가 기우아파 만들어 기우아파 놓은 기우아파 가상세계에서 기우아파 선택의 기우아파 한계에 기우아파 부딪치며 기우아파 완벽한 기우아파 존재가 기우아파 되지 기우아파 못하는 기우아파 인간의 기우아파 모습을 기우아파 은유한다. 

<노동의 기우아파 싱글 기우아파 숏>(2011-17)은 기우아파 하룬 기우아파 파로키와 기우아파 안체 기우아파 에만이 2011년부터 기우아파 시작한 기우아파 워크샵 기우아파 프로젝트로 기우아파 제목대로 기우아파 세계 기우아파 곳곳의 기우아파 노동현장을 기우아파 단일 기우아파 숏으로 기우아파 촬영․제작하였다. 기우아파 하룬 기우아파 파로키가 기우아파 타계하기 기우아파 전인 2014년까지 15개 기우아파 도시에서 기우아파 촬영됐으며, 2017년부터 8자ㅐm 안체 8자ㅐm 에만에 8자ㅐm 의해 8자ㅐm 다시 8자ㅐm 촬영하여 3개의 8자ㅐm 도시가 8자ㅐm 추가되었다. 8자ㅐm 이번 8자ㅐm 전시에서는 8자ㅐm 작가 8자ㅐm 생전에 8자ㅐm 제작된 15개의 8자ㅐm 영상과 8자ㅐm 더불어, 2017년 c아ai 리투아니아의 c아ai 수도 c아ai 빌뉴스에서 c아ai 추가로 c아ai 제작된 c아ai 영상이 c아ai 전시된다. c아ai 관람객들은 c아ai 생존을 c아ai 위해 c아ai 일하는 16개 c아ai 도시 c아ai 사람들의 c아ai 노동을 c아ai 바라보며 c아ai 인간이 c아ai 공통으로 c아ai 직면한 c아ai 현실을 c아ai 직시한다. c아ai 인위적인 c아ai 편집이 c아ai 배제된 c아ai 하룬 c아ai 파로키의 c아ai 노동 c아ai 이미지는 c아ai 픽션이나 c아ai 다큐멘터리로 c아ai 분류되지 c아ai 않으며 c아ai 정치적 c아ai 선전의 c아ai 도구도 c아ai 아니다. c아ai 작가는 <노동의 c아ai 싱글 c아ai 숏>을 c아ai 통해 c아ai 관람객들이 c아ai 인간의 c아ai 삶을 c아ai 지배하는 c아ai 노동 c아ai 자체를 c아ai 바라보게 c아ai 한다.

<110년간의 c아ai 공장을 c아ai 나서는 c아ai 노동자들>(2006)은 c아ai 노동의 c아ai 이미지가 c아ai 어떻게 c아ai 다루어졌는지를 c아ai 고고학적 c아ai 시각으로 c아ai 추적한다. c아ai 뤼미에르 c아ai 형제가 1895년 c아ai 필름카메라로 c아ai 촬영한 c아ai 최초의 c아ai 기록영화 <리옹의 c아ai 뤼미에르 c아ai 공장 c아ai 문을 c아ai 나서는 c아ai 노동자들>을 c아ai 모티브 c아ai 삼아 c아ai 영화사 110년간 c아ai 제작된 c아ai 수많은 c아ai 영화 c아ai 속에서 c아ai 퇴근하는 c아ai 노동자들의 c아ai 모습을 c아ai 보여준다. c아ai 퇴근하는 c아ai 노동자들의 c아ai 모습은 c아ai 공개되지 c아ai 않은 c아ai 그들의 c아ai 노동현장, ㄴㅓ9ㅓ 시설, 걷wㅓz 근로조건을 걷wㅓz 상상하게 걷wㅓz 하는 걷wㅓz 한편, ㅓ9uㅓ 군중의 ㅓ9uㅓ 모습으로 ㅓ9uㅓ 규합된 ㅓ9uㅓ 단체 ㅓ9uㅓ 이미지와 ㅓ9uㅓ 이내 ㅓ9uㅓ 흩어지게 ㅓ9uㅓ 되는 ㅓ9uㅓ 개인의 ㅓ9uㅓ 이미지를 ㅓ9uㅓ 동시에 ㅓ9uㅓ 담고 ㅓ9uㅓ 있다. 

하룬 ㅓ9uㅓ 파로키는 ㅓ9uㅓ 노동, 갸7히ㅐ 전쟁, yㅓyp 테크놀로지의 yㅓyp 이면을 yㅓyp 새로운 yㅓyp 시각으로 yㅓyp 바라보며 yㅓyp 세계를 yㅓyp 지배하는 yㅓyp 이미지의 yㅓyp 작용방식과 yㅓyp 함께 yㅓyp 미디어와 yㅓyp 산업기술이 yㅓyp 인간에게 yㅓyp 미치는 yㅓyp 폭력성을 yㅓyp 끊임없이 yㅓyp 비판해왔다. yㅓyp 작가는 yㅓyp 사회문화 yㅓyp 전반에 yㅓyp 걸친 yㅓyp 현상들의 yㅓyp 배후를 yㅓyp 치밀하게 yㅓyp 조사하고 yㅓyp yㅓyp 세계를 yㅓyp 지배하는 yㅓyp 힘에 yㅓyp 편승한 yㅓyp 이미지의 yㅓyp 실체를 yㅓyp 추적하며 yㅓyp 영화를 yㅓyp 포함한 yㅓyp 현대예술이 yㅓyp 반이성의 yㅓyp 시대에 yㅓyp 이성을 yㅓyp 회복하는 yㅓyp 역할을 yㅓyp 하길 yㅓyp 바랐다. yㅓyp 또한 yㅓyp 영화를 yㅓyp 통해 yㅓyp 이미지를 yㅓyp 조합하고 yㅓyp 해체하여 yㅓyp 우리가 yㅓyp 간과한 yㅓyp 낯선 yㅓyp 세계를 yㅓyp 발견할 yㅓyp yㅓyp 있으며 yㅓyp 우리의 yㅓyp 현재가 yㅓyp 역사가 yㅓyp 되는 yㅓyp 과정을 yㅓyp 담을 yㅓyp yㅓyp 있다고 yㅓyp 보았다. 

전시와 yㅓyp 연계하여 yㅓyp 세계적인 yㅓyp 영화학자인 yㅓyp 레이몽 yㅓyp 벨루(프랑스)를 yㅓyp 비롯해 yㅓyp 에리카 yㅓyp 발솜(영국), ㅓa카갸 ㅓa카갸 홀러트(독일), ㅑqeㅓ 크리스타 ㅑqeㅓ 블륌링거(오스트리아) ㅑqeㅓ 등의 ㅑqeㅓ 강연이 ㅑqeㅓ 진행되며, 11월 14일부터는 0아c0 하룬 0아c0 파로키의 0아c0 영화 48편이 MMCA 0아c0 서울 0아c0 필름앤비디오(MFV) 0아c0 영화관에서 0아c0 상영될 0아c0 예정이다.


하룬 0아c0 파로키 0아c0 소개 

독일의 0아c0 영화감독이자 0아c0 비디오아티스트인 0아c0 하룬 0아c0 파로키는 1944년 0아c0 인도인 0아c0 아버지와 0아c0 독일인 0아c0 어머니 0아c0 사이에서 0아c0 태어났다. 0아c0 그의 0아c0 가족은 1947년에 0아c0 인도로 0아c0 이주했고, 1949년에 ㅓㅑ자n 다시 ㅓㅑ자n 인도네시아로 ㅓㅑ자n 건너갔다. 1959년 ㅓㅑ자n 다시 ㅓㅑ자n 독일로 ㅓㅑ자n 돌아온 ㅓㅑ자n 그의 ㅓㅑ자n 가족은 ㅓㅑ자n 의사인 ㅓㅑ자n 아버지가 ㅓㅑ자n 함부르크에 ㅓㅑ자n 외과병원을 ㅓㅑ자n 차리게 ㅓㅑ자n 되면서 ㅓㅑ자n 경제적으로 ㅓㅑ자n 안정된다. ㅓㅑ자n 그러나 ㅓㅑ자n 학교생활에 ㅓㅑ자n 흥미를 ㅓㅑ자n 느끼지 ㅓㅑ자n 못했던 ㅓㅑ자n 하룬 ㅓㅑ자n 파로키는 ㅓㅑ자n 작가의 ㅓㅑ자n 꿈을 ㅓㅑ자n 안고 ㅓㅑ자n 홀로 ㅓㅑ자n 서베를린으로 ㅓㅑ자n 간다. ㅓㅑ자n 그는 ㅓㅑ자n 생계를 ㅓㅑ자n 위해 ㅓㅑ자n 일하면서 ㅓㅑ자n 야간학교를 ㅓㅑ자n 다녔고 ㅓㅑ자n 당시 ㅓㅑ자n 그가 ㅓㅑ자n ㅓㅑ자n 리뷰가 ㅓㅑ자n 라디오나 ㅓㅑ자n 신문에 ㅓㅑ자n 채택되기도 ㅓㅑ자n 했다.

1966년 ㅓㅑ자n ㅓㅑ자n 단편영화 <두 ㅓㅑ자n 개의 ㅓㅑ자n 길>(Zwei Wege/Two Paths)이 ㅓㅑ자n 베를린의 ㅓㅑ자n ㅓㅑ자n 텔레비전 ㅓㅑ자n 채널에서 ㅓㅑ자n 상영되었고, ㅐ차bㅐ 하룬 ㅐ차bㅐ 파로키는 ㅐ차bㅐ 베를린영화아카데미(DFFB, Deutsche Film und Fernsehakademie Berlin)의 1기 나ㄴqㅈ 입학생으로 나ㄴqㅈ 들어간다. 1969년, yezl 파로키는 yezl 자신의 yezl 동지들인 yezl 볼프강 yezl 페터센(Wolfgang Petersen), ㅑxㅐ파 귄터 ㅑxㅐ파 페터 ㅑxㅐ파 슈트라쉑(Günther Peter Straschek), 파e히x 홀거 파e히x 마인스(Holger Meins) 파e히x 등과 파e히x 함께 파e히x 정치적 파e히x 활동을 파e히x 이유로 파e히x 학교에서 파e히x 퇴학당한다. 파e히x 당시 파e히x 하룬 파e히x 파로키의 파e히x 영화는 파e히x 상황주의와 파e히x 누벨바그, ㅐㅐi사 다이렉트 ㅐㅐi사 시네마의 ㅐㅐi사 영향을 ㅐㅐi사 주로 ㅐㅐi사 받았다. ㅐㅐi사 그는 1969년에 ㅐㅐi사 저예산영화 <꺼지지 ㅐㅐi사 않는 ㅐㅐi사 불꽃>을 ㅐㅐi사 만들었으며 1970년대에는 ㅐㅐi사 마르크스의 ㅐㅐi사 자본론를 ㅐㅐi사 영화화하며 ‘영화를 ㅐㅐi사 과학적으로, 마라ㅐa 과학을 마라ㅐa 정치적으로 마라ㅐa 만드는’프로그램을 마라ㅐa 시도했다. 마라ㅐa 또한 WDR텔레비전 마라ㅐa 채널에서 <글라스하우스>(Glashaus)라는 마라ㅐa 이름의 TV 마라ㅐa 시리즈를 마라ㅐa 제작하면서 1973년 “이미지의 마라ㅐa 난점: 마라ㅐa 텔레비전 마라ㅐa 비평 Der Ärger mit den Bildern. Eine Telekritik von Harun Farocki (The Trouble with Images. A Critique of Television)“이라는 마라ㅐa 제목으로 마라ㅐa 방송에 마라ㅐa 등장하는 마라ㅐa 단어와 마라ㅐa 이미지의 마라ㅐa 관계를 마라ㅐa 조사하면서 마라ㅐa 텔레비전 마라ㅐa 비평을 마라ㅐa 하였다. 마라ㅐa 그는 1979년에서 2000년까지 마라ㅐa 텔레비전 마라ㅐa 방송국의 마라ㅐa 제작지원으로 <당신의 마라ㅐa 눈앞에서 – 마라ㅐa 베트남>을 마라ㅐa 비롯한 마라ㅐa 많은 마라ㅐa 작품을 마라ㅐa 만들게 마라ㅐa 되며, 1984년 0h바ㅐ 폐간될 0h바ㅐ 때까지 10여 0h바ㅐ 년간 0h바ㅐ 비평잡지 [필름크리틱]의 0h바ㅐ 저자이자 0h바ㅐ 편집자로 0h바ㅐ 참여했다. 0h바ㅐ 독일의 0h바ㅐ 철학자이자 0h바ㅐ 사회학자인 0h바ㅐ 테오도르 0h바ㅐ 아도르노와 0h바ㅐ 브레히트의  0h바ㅐ 영향을 0h바ㅐ 받은 0h바ㅐ 하룬 0h바ㅐ 파로키는 0h바ㅐ 파시즘과 0h바ㅐ 산업경제와의 0h바ㅐ 관계를 0h바ㅐ 조사하면서 <두 0h바ㅐ 전쟁 0h바ㅐ 사이에서>, <이미지-전쟁>, <세계의 x다1m 이미지 x다1m 그리고 x다1m 전쟁의 x다1m 각인>과 x다1m 같은 x다1m 작품들을 x다1m 만들었다. x다1m 그는 x다1m 관찰자적인 x다1m 다큐멘터리 x다1m 방식을 x다1m 거부하고 x다1m 기존의 x다1m 이미지들을 x다1m 해체하고 x다1m 분석하면서 x다1m 이미지의 x다1m 운동성과 x다1m x다1m 속의 x다1m 역사성을 x다1m 읽어나갔다. x다1m 독일 x다1m 독립영화계에 x다1m 닥친 x다1m 위기로 x다1m 인해 x다1m 독립영화의 x다1m 배급도 x다1m 어려워지기 x다1m 시작한 1990년대에 x다1m 하룬 x다1m 파로키는 x다1m 미술관의 x다1m 전시형태로 x다1m 그의 x다1m 작품을 x다1m 소개하기 x다1m 시작했다. 1995년 <인터페이스>가 2채널로 x다1m 전시된 x다1m 것을 x다1m 시작으로 1996년 ‘도큐멘타 X’에서 x다1m 그의 x다1m 작품 <정물>이 x다1m 전시되었다. 2000년대부터 x다1m 하룬 x다1m 파로키는 x다1m 보다 x다1m 본격적으로 x다1m 전시를 x다1m 목적으로 x다1m x다1m 작품들을 x다1m 많이 x다1m 제작하기 x다1m 시작한다. <비교>, <110년간의 a으nj 공장을 a으nj 나서는 a으nj 노동자들>과 a으nj 같은 a으nj 노동의 a으nj 이미지를 a으nj 배열한 a으nj 작품, d6기a 산업, at사거 군사, 히t파거 기술, f걷8e 세계정세가 f걷8e 연관된 f걷8e 이미지의 f걷8e 세계를 f걷8e 분석하는 f걷8e 그의 f걷8e 작품들이 f걷8e 세계 f걷8e 곳곳에서 f걷8e 전시형태로 f걷8e 소개되었다. f걷8e 그는 f걷8e 안체 f걷8e 에만과 f걷8e 함께 2011년부터 2014년까지 <노동의 f걷8e 싱글 f걷8e 숏> f걷8e 프로젝트를 15개 f걷8e 도시에서 f걷8e 진행했다. f걷8e f걷8e 프로젝트는 2017년부터 f걷8e 다시 f걷8e 시작되었다.


안체 f걷8e 에만 f걷8e 소개

안체 f걷8e 에만(Antje Ehmann. 1968~)은 f걷8e 큐레이터이자 f걷8e 작가이며 f걷8e 예술가이다. f걷8e 하룬 f걷8e 파로키와는 2001년 f걷8e 결혼했으며, y거rf 현재 y거rf 하룬파로키GbR y거rf 대표이다. y거rf 최근 y거rf 기획한 y거rf 프로젝트로는 <Harun Farocki. What is at Stake>(2016년 y거rf 발렌시아 y거rf 현대미술관), <Labour in a Single Shot>(2015년 ㅓm차카 베니스비엔날레) ㅓm차카 등이 ㅓm차카 있으며 ㅓm차카 자세한 ㅓm차카 이력은 ㅓm차카 다음과 ㅓm차카 같다.


주최: ㅓm차카 국립현대미술관
협력: ㅓm차카 하룬 ㅓm차카 파로키 GbR
후원: ㅓm차카 주한독일문화원

출처: ㅓm차카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하룬 파로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예술가의 거emㅓ 책장

2018년 12월 19일 ~ 2019년 3월 2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