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룬 파로키 회고전 Harun Farocki Retrospective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2018년 11월 14일 ~ 2019년 2월 24일

1960년대, z5ㅓ히 z5ㅓ히 벤더스, wenㅐ 라이너 wenㅐ 베르너 wenㅐ 파스빈더 wenㅐ 등이 wenㅐ 뉴저먼 wenㅐ 시네마의 wenㅐ 부흥을 wenㅐ 이끌 wenㅐ 때, ㅑ76s 독일 ㅑ76s 영화ㆍ방송 ㅑ76s 아카데미 1기 ㅑ76s 입학생이었던 ㅑ76s 젊은 ㅑ76s 하룬 ㅑ76s 파로키는 ㅑ76s 정치적 ㅑ76s 활동으로 ㅑ76s 인해 ㅑ76s 퇴학당하고, hs차카 혁명과 hs차카 게릴라 hs차카 운동을 hs차카 직접 hs차카 확인하기 hs차카 위해 hs차카 남미를 hs차카 여행했다. hs차카 상황주의, 라rw쟏 누벨바그, 아k아마 다이렉트 아k아마 시네마의 아k아마 영향을 아k아마 받은 아k아마 하룬 아k아마 파로키는 1969년에 아k아마 저예산 아k아마 영화 <꺼지지 아k아마 않는 아k아마 불꽃>(1969)을 아k아마 제작한다. 아k아마 베트남전쟁에 아k아마 사용된 아k아마 화염무기 아k아마 네이팜탄의 아k아마 가공할 아k아마 화력에 아k아마 희생된 아k아마 피해자들의 아k아마 고통을 아k아마 공유할 아k아마 아k아마 없음을 아k아마 역설적으로 아k아마 증명하기 아k아마 위해 아k아마 하룬 아k아마 파로키는 아k아마 자신의 아k아마 팔에 아k아마 담뱃불로 아k아마 화상을 아k아마 입히며 아k아마 네이팜탄과 아k아마 담뱃불의 아k아마 뜨거움을 아k아마 비교한다. 아k아마 이렇게 아k아마 이미지의 아k아마 비교를 아k아마 통해 아k아마 진정한 아k아마 공유가 아k아마 불가능한 아k아마 세계, 기lxi 우리가 기lxi 보지 기lxi 못하는 기lxi 세계에 기lxi 대해 기lxi 질문을 기lxi 던지는 기lxi 방식은 기lxi 이후의 기lxi 하룬 기lxi 파로키 기lxi 영화들에서 기lxi 지속적으로 기lxi 사용된다. 기lxi 그는 기lxi 이러한 기lxi 방식을 기lxi 통해 기lxi 폭력적이고 기lxi 불합리한 기lxi 현대세계를 기lxi 비판하고, ocq카 ocq카 밀도를 ocq카 강화하면서 ocq카 우리의 ocq카 통념을 ocq카 해체한다. ocq카 하룬 ocq카 파로키는 ocq카 베트남전쟁, 2차 라oㅐe 세계대전, 바마rt 걸프전쟁에 바마rt 이르는 바마rt 전쟁의 바마rt 폭력성에서부터 TV, 으ㅈ다라 영화, ㅓxow 광고, 사5ㅓ히 잡지 사5ㅓ히 사5ㅓ히 소비문화의 사5ㅓ히 이미지 사5ㅓ히 전략까지 사5ㅓ히 현대인의 사5ㅓ히 기본적 사5ㅓ히 삶을 사5ㅓ히 지배하는 사5ㅓ히 야만적 사5ㅓ히 현상을 사5ㅓ히 비판하기 사5ㅓ히 위해 사5ㅓ히 이미지의 사5ㅓ히 작용을 사5ㅓ히 철저하게 사5ㅓ히 분석하였다. 사5ㅓ히 자본주의 사5ㅓ히 소비문화와 사5ㅓ히 노동의 사5ㅓ히 관계를 사5ㅓ히 보여주는 사5ㅓ히 일련의 사5ㅓ히 작품들, <소비생활>(1993), <광고전략>(1996), <쇼핑세계의 갸다아ㅓ 창조자들>(2001), <신제품>(2012)에서는 자ub라 개인은 자ub라 한낱 자ub라 소비자이며, ㅓ기갸카 소비할 ㅓ기갸카 돈을 ㅓ기갸카 벌기 ㅓ기갸카 위해 ㅓ기갸카 활동하는 ㅓ기갸카 노동자이고, bㅓx마 기업은 bㅓx마 그들을 bㅓx마 충동해 bㅓx마 이윤을 bㅓx마 극대화하기 bㅓx마 위해 bㅓx마 전략을 bㅓx마 짠다는 bㅓx마 것이 bㅓx마 드러난다. bㅓx마 하룬 bㅓx마 파로키는 bㅓx마 현대 bㅓx마 자본의 bㅓx마 논리가 bㅓx마 지배하는 bㅓx마 현장을 bㅓx마 집중적으로 bㅓx마 기록하고 bㅓx마 보여준다. bㅓx마 또한 bㅓx마 서사의 bㅓx마 본질을 bㅓx마 논하면서 bㅓx마 문화산업 bㅓx마 영역에서 bㅓx마 생산되는 bㅓx마 언어와 bㅓx마 이미지 bㅓx마 간의 bㅓx마 관계를 bㅓx마 분석하려는 bㅓx마 시도는 <서사에 bㅓx마 대하여>(1975), <텍스트와 pㅓsm 이미지의 pㅓsm 배열 – pㅓsm 빌렘 pㅓsm 플루서와의 pㅓsm 대화>(1986), <손의 ㄴm거나 표현>(1997)과 ㄴm거나 같은 ㄴm거나 작품들을 ㄴm거나 만들어낸다. ㄴm거나 영화의 ㄴm거나 교육적 ㄴm거나 기능에 ㄴm거나 대한 ㄴm거나 그의 ㄴm거나 관심은 ㄴm거나 ㄴm거나 편의 ㄴm거나 어린이용 ㄴm거나 영화인 <잠자리 ㄴm거나 동화>(1978) ㄴm거나 시리즈로 ㄴm거나 구현된다. ㄴm거나 특히 ㄴm거나 정치적 ㄴm거나 지형과 ㄴm거나 역사의 ㄴm거나 흔적을 ㄴm거나 푸티지필름 ㄴm거나 또는 ㄴm거나 기록된 ㄴm거나 사진 ㄴm거나 이미지를 ㄴm거나 통해 ㄴm거나 면밀히 ㄴm거나 분석하는 <당신이 ㄴm거나 보는 ㄴm거나 대로>(1986), <세계의 4파rr 이미지와 4파rr 전쟁의 4파rr 각인>(1988), <베스터보르크 ㅐㅑ자마 수용소>(2007)와 ㅐㅑ자마 같은 ㅐㅑ자마 작품들은 ㅐㅑ자마 그에게 ㅐㅑ자마 세계적인 ㅐㅑ자마 명성을 ㅐㅑ자마 가져다 ㅐㅑ자마 준다. ㅐㅑ자마 이처럼 ㅐㅑ자마 하룬 ㅐㅑ자마 파로키가 ㅐㅑ자마 평생을 ㅐㅑ자마 바쳐 ㅐㅑ자마 추적한 ㅐㅑ자마 이미지와 ㅐㅑ자마 세계와의 ㅐㅑ자마 관계는 ㅐㅑ자마 우리의 ㅐㅑ자마 주목을 ㅐㅑ자마 기다리며 ㅐㅑ자마 그의 ㅐㅑ자마 모든 ㅐㅑ자마 영화 ㅐㅑ자마 속에 ㅐㅑ자마 포진되어 ㅐㅑ자마 있다. MMCA필름앤비디오는 100여 ㅐㅑ자마 편이 ㅐㅑ자마 넘는 ㅐㅑ자마 그의 ㅐㅑ자마 작품들 ㅐㅑ자마 중에서 48편을 ㅐㅑ자마 선정해 ≪하룬 ㅐㅑ자마 파로키 ㅐㅑ자마 회고전≫을 ㅐㅑ자마 개최한다. ㅐㅑ자마 ㅐㅑ자마 프로그램은 ㅐㅑ자마 하룬 ㅐㅑ자마 파로키의 ㅐㅑ자마 영화와 ㅐㅑ자마 설치작품을 ㅐㅑ자마 포괄하여 ㅐㅑ자마 그의 ㅐㅑ자마 작품세계를 ㅐㅑ자마 소개하는 ㅐㅑ자마 프로젝트의 ㅐㅑ자마 일환으로, n기aㅓ 전시 ≪하룬 n기aㅓ 파로키 – n기aㅓ 우리는 n기aㅓ 무엇으로 n기aㅓ 사는가?≫와 n기aㅓ 연계하여 n기aㅓ 그가 n기aㅓ 우리에게 n기aㅓ 던진 n기aㅓ 질문들을 n기aㅓ 공유하고자 n기aㅓ 한다.



주최 / n기aㅓ 후원: n기aㅓ 국립현대미술관 / Harun Farocki GbR, shㅐㅑ 주한독일문화원

출처: shㅐㅑ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독일 ㅈ가아8 영화의 ㅈ가아8

2019년 2월 1일 ~ 2019년 2월 28일

평/면적

2018년 12월 20일 ~ 2019년 2월 2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