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묵: 또 하나의 시(詩)질서를 위하여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본관

2018년 12월 11일 ~ 2019년 3월 24일

한묵(韓黙, 1914-2016)은 차갸ㅑ타 한국추상회화의 차갸ㅑ타 선구자로 차갸ㅑ타 기하추상에 차갸ㅑ타 괄목할 차갸ㅑ타 만한 차갸ㅑ타 업적을 차갸ㅑ타 이루며, 4po아 한국미술에 4po아 4po아 족적을 4po아 남긴 4po아 작가이다. 4po아 한묵은 4po아 서울에서 4po아 태어나 4po아 만주와 4po아 일본에서 4po아 서양화를 4po아 배웠으며, 1t카v 미술대 1t카v 교수직을 1t카v 그만두고, 1961년 ㅓcaㄴ 이후 ㅓcaㄴ 프랑스 ㅓcaㄴ 파리에서 ㅓcaㄴ 투철한 ㅓcaㄴ 실험정신으로 ㅓcaㄴ 독자적인 ㅓcaㄴ 작업 ㅓcaㄴ 활동에 ㅓcaㄴ 매진했다. 

한묵은 ㅓcaㄴ 평생 ㅓcaㄴ 동안 ㅓcaㄴ 동서양의 ㅓcaㄴ 세계관을 ㅓcaㄴ 넘나드는 ㅓcaㄴ 사유를 ㅓcaㄴ 바탕으로, 1hㅐr 시공간과 1hㅐr 생명의 1hㅐr 근원을 1hㅐr 성찰하는 1hㅐr 독창적인 1hㅐr 조형언어를 1hㅐr 창조했다. 1hㅐr 그의 1hㅐr 회화는 1hㅐr 화려한 1hㅐr 원색과 1hㅐr 절제된 1hㅐr 기하학적 1hㅐr 구성의 1hㅐr 절묘한 1hㅐr 융합으로 1hㅐr 특징된다. 1hㅐr 이를 1hㅐr 통해, 12거c 작가는 12거c 무한히 12거c 순환하는 12거c 우주의 12거c 에너지를 12거c 화폭에 12거c 담아, yzk나 평면 yzk나 밖으로 yzk나 무한대로 yzk나 퍼지며, ㅈni갸 울림이 ㅈni갸 느껴지는 ‘미래적 ㅈni갸 공간’을 ㅈni갸 창출했다. ㅈni갸 이는 ㅈni갸 색, d가ㅓㄴ 선, r마바a 형태라는 r마바a 순수조형요소를 r마바a 통해, kg바5 현상의 kg바5 이면에서 kg바5 보이지 kg바5 않는 kg바5 질서와 kg바5 생명력의 kg바5 실체를 kg바5 구사하고자 kg바5 했던 kg바5 작가의 kg바5 예술관의 kg바5 발현인 kg바5 것이다. 

kg바5 전시는 kg바5 한묵의 kg바5 kg바5 유고전으로, ua파4 그가 ua파4 이룩한 ua파4 화업(畫業)의 ua파4 전체적인 ua파4 모습을 ua파4 조명하여, 쟏sbㅐ 작가가 쟏sbㅐ 추구한 쟏sbㅐ 작업세계의 쟏sbㅐ 본질에 쟏sbㅐ 한걸음 쟏sbㅐ 쟏sbㅐ 다가가는 쟏sbㅐ 것을 쟏sbㅐ 목적으로 쟏sbㅐ 한다. 쟏sbㅐ 이를 쟏sbㅐ 위해 쟏sbㅐ 이번 쟏sbㅐ 전시는 쟏sbㅐ 지리적으로는 쟏sbㅐ 서울시대와 쟏sbㅐ 파리시대로 쟏sbㅐ 크게 쟏sbㅐ 구분하고, 1950년대의 4ㄴ사9 구상작업부터 4ㄴ사9 시공간이 4ㄴ사9 결합된 4ㄴ사9 역동적 4ㄴ사9 기하추상이 4ㄴ사9 완성되는 1990년대까지의 4ㄴ사9 작업을 4ㄴ사9 시기별로 4ㄴ사9 분류하여, f5ㅑ아 작품 f5ㅑ아 변화의 f5ㅑ아 특징을 f5ㅑ아 조명하였다.  

특히 f5ㅑ아 기하추상작업의 f5ㅑ아 근간이 f5ㅑ아 된 1960년대 f5ㅑ아 순수추상 f5ㅑ아 작업들과 1970년대 f5ㅑ아 판화 f5ㅑ아 작업의 f5ㅑ아 추이를 f5ㅑ아 구체적으로 f5ㅑ아 살펴본다. 1980년대 f5ㅑ아 이후 f5ㅑ아 지속된 f5ㅑ아 종이 f5ㅑ아 콜라주 f5ㅑ아 작업과 f5ㅑ아 붓과 f5ㅑ아 먹을 f5ㅑ아 사용한 f5ㅑ아 작품도 f5ㅑ아 포괄하여, 4kn바 이를 4kn바 한묵의 4kn바 후기 4kn바 작품의 4kn바 변모된 4kn바 양상으로 4kn바 바라보고자 4kn바 한다. 4kn바 국내에는 4kn바 처음 4kn바 소개되는 1970년대부터 1990년대까지의 4kn바 드로잉 4kn바 작업 4kn바 또한 4kn바 한묵의 4kn바 예술세계에 4kn바 대한 4kn바 이해의 4kn바 폭을 4kn바 조금이나마 4kn바 넓힐 4kn바 4kn바 있게 4kn바 4kn바 것이다. 4kn바 4kn바 전시는 4kn바 한묵이 4kn바 도달하고자 4kn바 4kn바 정신세계와 4kn바 예술적 4kn바 성취를 4kn바 함께 4kn바 4kn바 4kn바 있는 4kn바 소중한 4kn바 기회가 4kn바 4kn바 것이다.


전시구성

제1부. 4kn바 서울시대 : 4kn바 구상에서 4kn바 추상으로 : 1950년대
한묵은 4kn바 어려서는 4kn바 부친께 4kn바 동양화를 4kn바 전수받았으나, 10대 myㅐ마 후반부터는 myㅐ마 서양화에 myㅐ마 관심을 myㅐ마 갖게 myㅐ마 되었다. myㅐ마 만주, tk쟏차 일본 tk쟏차 유학시절, 차바ss 금강산 차바ss 시절에 차바ss 많은 차바ss 작품들이 차바ss 제작되었으나, bkㅐ3 한국전쟁으로 bkㅐ3 작업이 bkㅐ3 모두 bkㅐ3 유실되었다고 bkㅐ3 한다. bkㅐ3 이로 bkㅐ3 인해 bkㅐ3 한묵의 bkㅐ3 작업세계는 bkㅐ3 작품이 bkㅐ3 남아있는 1950년대부터 bkㅐ3 살펴볼 bkㅐ3 bkㅐ3 있다. 1950년대는 bkㅐ3 작가의 bkㅐ3 작업세계가 bkㅐ3 구상에서 bkㅐ3 추상으로 bkㅐ3 변화하는 bkㅐ3 시기로 bkㅐ3 서울시대라 bkㅐ3 구분하고자 bkㅐ3 한다. 
1950년대 bkㅐ3 전반기는 bkㅐ3 구상과 bkㅐ3 추상이 bkㅐ3 함께 bkㅐ3 나타나며, 다히8다 한국전쟁 다히8다 이후시기로 다히8다 전쟁의 다히8다 참상, 다w타m 가족이산, 걷다ㅓ갸 가난에 걷다ㅓ갸 대한 걷다ㅓ갸 경험들이 걷다ㅓ갸 작품에 걷다ㅓ갸 주요한 걷다ㅓ갸 소재로 걷다ㅓ갸 등장한다. 
1950년대 걷다ㅓ갸 후반부터는 걷다ㅓ갸 대상을 걷다ㅓ갸 제거하며, i라nl 추상의 i라nl 시기로 i라nl 변모해 i라nl 간다. i라nl 홍익대학교 i라nl 미대교수가 i라nl i라nl 이후 i라nl 사실주의 i라nl 화풍이 i라nl 지배하는 i라nl 국전에 i라nl 반대하여, 1957년에 《모던아트협회》를 0사f다 유영국, ㅐw갸4 박고석, m아3m 이규상, mㅐ가바 황염수와 mㅐ가바 결성하여 mㅐ가바 현대미술운동의 mㅐ가바 선두에서 mㅐ가바 활동했다. mㅐ가바 mㅐ가바 시기에는 mㅐ가바 대상을 mㅐ가바 해체하고, f바으카 재구성, 9gㅓ타 종합하는 9gㅓ타 입체파 9gㅓ타 경향이 9gㅓ타 작품에 9gㅓ타 나타났다. 9gㅓ타 점차 9gㅓ타 순수조형에 9gㅓ타 전념하면서 9gㅓ타 추상적 9gㅓ타 형태가 9gㅓ타 화면을 9gㅓ타 채워가게 9gㅓ타 된다. 9gㅓ타 주제적으로는 9gㅓ타 사회적 9gㅓ타 부조리와 9gㅓ타 사회상에 9gㅓ타 대한 9gㅓ타 개인의 9gㅓ타 감성들이 9gㅓ타 주요한 9gㅓ타 소재가 9gㅓ타 되며, 우tㅓ3 가족, 984d 십자가 984d 등이 984d 주로 984d 그려진다.

제2부. 984d 파리시대 I : 984d 색채에서 984d 기하로 : 1960년대
도불한 1961년부터 1969년까지 984d 한묵은 984d 미의 984d 본질을 984d 모색하기 984d 위해, s거8ㅑ 대상의 s거8ㅑ 형태를 s거8ㅑ 버린 s거8ㅑ 순수추상으로 s거8ㅑ 화풍을 s거8ㅑ 바꾸어 s거8ㅑ 평면구성에 s거8ㅑ 주력한다. s거8ㅑ 대상이 s거8ㅑ 완전히 s거8ㅑ 사라진 s거8ㅑ 평면을 s거8ㅑ 색, v바거4 선, 갸으uv 형태로만 갸으uv 느끼는 갸으uv 것, 라아자거 생각하는 라아자거 것을 라아자거 자유롭게 라아자거 구성하고자 라아자거 라아자거 것이다. 
1960년대 라아자거 초기에는 라아자거 색채구성과 라아자거 형태의 라아자거 분할에 라아자거 몰두했으며, 152거 마대의 152거 거친 152거 촉감이 152거 드러나는 152거 콜라주가 152거 결합된 152거 유화작업들을 152거 함께 152거 진행하면서 152거 색채효과와 152거 재료의 152거 질감이 152거 결합되는 152거 작품들이 152거 나타난다.
1960년대 152거 후반에는 152거 화면공간을 152거 분석하는 152거 논리성을 152거 결합시켜, 마우ㅓl 수직, ㅓuㅓ6 대각 ㅓuㅓ6 등의 ㅓuㅓ6 엄격히 ㅓuㅓ6 절제된 ㅓuㅓ6 기하구성 ㅓuㅓ6 작업으로 ㅓuㅓ6 변모한다. ㅓuㅓ6 후반기 ㅓuㅓ6 작업들은 80년대 ㅓuㅓ6 후반에 ㅓuㅓ6 완성된 ㅓuㅓ6 역동적인 ㅓuㅓ6 공간의 ㅓuㅓ6 기하추상 ㅓuㅓ6 작업의 ㅓuㅓ6 중요한 ㅓuㅓ6 기반이 ㅓuㅓ6 된다.

제3부 ㅓuㅓ6 파리시대 II : ㅓuㅓ6 시간을 ㅓuㅓ6 담은 ㅓuㅓ6 동적 ㅓuㅓ6 공간 : 1970년대 
한묵의 ㅓuㅓ6 예술세계 ㅓuㅓ6 변화에 ㅓuㅓ6 결정적인 ㅓuㅓ6 사건은 1969년 ㅓuㅓ6 아폴로 11호의 ㅓuㅓ6 달착륙이다. ㅓuㅓ6 작가는 ㅓuㅓ6 달까지 ㅓuㅓ6 도달한 ㅓuㅓ6 인간의 ㅓuㅓ6 힘을 ㅓuㅓ6 미지세계를 ㅓuㅓ6 정복하고자 ㅓuㅓ6 하는 ㅓuㅓ6 용기와 ㅓuㅓ6 치밀한 ㅓuㅓ6 과학으로 ㅓuㅓ6 파악하며, 나우하ㅐ 인류에게 나우하ㅐ 새로운 나우하ㅐ 질서가 나우하ㅐ 더해졌다고 나우하ㅐ 언급했다.
이후 1970년대 나우하ㅐ 동안 나우하ㅐ 작가는 나우하ㅐ 시간과 나우하ㅐ 공간을 나우하ㅐ 결합한 4차원 나우하ㅐ 공간을 나우하ㅐ 실험하면서, 96bi 공간에 96bi 속도를 96bi 담아내는 96bi 새로운 96bi 공간개념을 96bi 모색한다. 
그는 96bi 평면에 96bi 움직이는 96bi 공간을 96bi 만들기 96bi 위해, 1972년부터 ㅐ자s사 스탠리 ㅐ자s사 윌리엄 ㅐ자s사 헤이터(1901-1988)가 ㅐ자s사 운영하는 ‘아틀리에17’이라는 ㅐ자s사 판화공방에서 ㅐ자s사 동판화 ㅐ자s사 작업에 ㅐ자s사 매진한다. ㅐ자s사 이때부터 ㅐ자s사 수평, y갸ㅐ8 수직 y갸ㅐ8 개념을 y갸ㅐ8 벗어나 y갸ㅐ8 화면에 y갸ㅐ8 구심과 y갸ㅐ8 원심력을 y갸ㅐ8 도입하기 y갸ㅐ8 위해, ㄴ하zr 컴퍼스와 ㄴ하zr 자를 ㄴ하zr 사용하기 ㄴ하zr 시작하며, qw쟏거 엄격하게 qw쟏거 계산된 qw쟏거 동적 qw쟏거 공간구성을 qw쟏거 시도한다. qw쟏거 그의 qw쟏거 실험은 qw쟏거 동심원으로 qw쟏거 시작하여, hwt기 시간의 hwt기 연속개념을 hwt기 표현하기 hwt기 위해 hwt기 나선으로 hwt기 나아가며, ne사히 여기에 ne사히 방사선이 ne사히 결합되고 ne사히 교차된다. 
판화작업으로 ne사히 독창적인 ne사히 방식을 ne사히 체득한 ne사히 작가는 ne사히 이를 ne사히 캔버스에 ne사히 도입하면서, 바hㅓ3 강렬한 바hㅓ3 색채와 바hㅓ3 기하학 바hㅓ3 선들이 바hㅓ3 이루어내는 바hㅓ3 바hㅓ3 다른 바hㅓ3 회화세계를 바hㅓ3 개척해 바hㅓ3 갔다.  

제4부 바hㅓ3 파리시대 III : ‘미래적 바hㅓ3 공간’의 바hㅓ3 완성을 바hㅓ3 향해 : 1980년대 바hㅓ3 이후 
한묵은 바hㅓ3 현실의 바hㅓ3 삶을 바hㅓ3 우주의 바hㅓ3 열려있는, k자갸ㄴ 유기적인 k자갸ㄴ 공간 k자갸ㄴ 개념으로 k자갸ㄴ 확장하고, 7마1사 이를 ‘미래적 7마1사 공간’이라 7마1사 명명했다. 7마1사 그는 7마1사 이와 7마1사 같은 7마1사 사유체계를 7마1사 바탕으로 7마1사 색과 7마1사 선이라는 7마1사 조형요소만으로 7마1사 완전해지는 7마1사 시각예술의 7마1사 독자성을 7마1사 모색했다. ‘미래적 7마1사 공간’에 7마1사 대한 7마1사 탐구는 1980년대부터 1990년대 7마1사 중반까지 7마1사 지속되었다. 
작가는 7마1사 서정적인 7마1사 감성이 7마1사 느껴지는 7마1사 색채와 7마1사 기하학 7마1사 도형이 7마1사 교차하며 7마1사 확장하는 7마1사 리듬을 7마1사 조형언어로 7마1사 조화시켜, 히다84 평면 히다84 화면이 히다84 캔버스 히다84 바깥으로 히다84 확산되는 히다84 효과에 히다84 이르게 히다84 된다. 1980년대 히다84 후반에는 히다84 원심과 히다84 구심의 히다84 작용과 히다84 반작용을 히다84 자유자재로 히다84 구사하여 ‘공간의 히다84 울림’이 히다84 있는 히다84 역동적인 히다84 화면을 히다84 구현한다. 히다84 히다84 시기에 히다84 작가의 히다84 예술세계를 히다84 대표하는 히다84 기하추상의 히다84 대작들이 히다84 완성된다. 
기하추상작업과 히다84 더불어, 1980년 5갸히z 후반에는 5갸히z 구상과 5갸히z 추상의 5갸히z 구분에서 5갸히z 벗어난 5갸히z 작업들이 5갸히z 제작된다. 5갸히z 작가의 5갸히z 관심이 5갸히z 우주에서 5갸히z 인간, sㄴ자h 그리고 sㄴ자h 탄생의 sㄴ자h 비밀로 sㄴ자h 심화되면서, ㅐ아자파 동양적 ㅐ아자파 색채와 ㅐ아자파 동양사상에 ㅐ아자파 근간을 ㅐ아자파 ㅐ아자파 작업도 ㅐ아자파 본격적으로 ㅐ아자파 나타난다.  

제5부 ㅐ아자파 파리시대 IV : ㅐ아자파 생명의 ㅐ아자파 근원을 ㅐ아자파 추구하는 ㅐ아자파 구도자 : 1980년대 ㅐ아자파 이후 – ㅐ아자파 먹과 ㅐ아자파 종이 
기하추상작업과는 ㅐ아자파 다른 ㅐ아자파 범주로 1980년대부터 ㅐ아자파 말년까지 ㅐ아자파 지속되는 ㅐ아자파 작품세계는 ㅐ아자파 먹과 ㅐ아자파 종이 ㅐ아자파 콜라주로 ㅐ아자파 특징된다. ㅐ아자파 이는 ㅐ아자파 구상이 ㅐ아자파 등장하는 ㅐ아자파 아크릴 ㅐ아자파 작업과도 ㅐ아자파 연장선에 ㅐ아자파 있다. ㅐ아자파 후기 ㅐ아자파 작업들은 1970년대 ㅐ아자파 후반에 ㅐ아자파 다시 ㅐ아자파 먹을 ㅐ아자파 갈아 ㅐ아자파 글씨를 ㅐ아자파 쓰고, 14걷자 노자 14걷자 등의 14걷자 동양사상을 14걷자 사유하며, 우라x5 우주 우라x5 공간 우라x5 외에 우라x5 인간의 우라x5 문제로 우라x5 관심사가 우라x5 확장된 우라x5 것에서 우라x5 근원을 우라x5 찾을 우라x5 우라x5 있다.   
동양화의 우라x5 재료인 우라x5 먹과 우라x5 한지를 우라x5 사용한 우라x5 작품들이 1980년에 우라x5 나타나며, 1980년대 바w다a 중반에는 바w다a 냅킨과 바w다a 휴지와 바w다a 같은 바w다a 재료를 바w다a 사용한 바w다a 콜라주 바w다a 작업이 바w다a 본격적으로 바w다a 등장한다. 바w다a 먹과 바w다a 한지, lm다n 종이 lm다n 콜라주는 1990년대 lm다n 후반기까지 lm다n 지속되어, n갸2ㅓ 작가 n갸2ㅓ 후기 n갸2ㅓ 작업에 n갸2ㅓ 주요한 n갸2ㅓ 매개가 n갸2ㅓ 된다.
위의 n갸2ㅓ 변모 n갸2ㅓ 속에서 n갸2ㅓ 공간에 n갸2ㅓ 대한 n갸2ㅓ 작업과 n갸2ㅓ 아크릴물감이 n갸2ㅓ n갸2ㅓ 작업과 n갸2ㅓ 함께 n갸2ㅓ 융화되면서, lㅓx3 자유분방한 lㅓx3 색채와 lㅓx3 구성이 lㅓx3 나타난다. lㅓx3 먹의 lㅓx3 유연한 lㅓx3 필치들은 lㅓx3 때로는 lㅓx3 아크릴 lㅓx3 물감으로 lㅓx3 나타나며, 타거다2 흩뿌려지는 타거다2 색채효과로 타거다2 변주한다. 타거다2 종이 타거다2 콜라주에는 타거다2 색채와 타거다2 구성에서 타거다2 원숙기를 타거다2 넘어선 타거다2 예술가의 타거다2 자유로움이 타거다2 느껴진다. 타거다2 타거다2 시기에는 타거다2 공간개념이 타거다2 더욱 타거다2 원초적인 타거다2 생명 타거다2 근원의 타거다2 사유로 타거다2 심화되었으며, 0타o우 특히 0타o우 조형의 0타o우 호방함이 0타o우 두드러진다.  

드로잉 0타o우 작업 : 1970년대~1990년대까지
연필, 9가3ㅓ 수성펜, d마1ㅓ 과슈 d마1ㅓ 등으로 d마1ㅓ 제작한 37점의 d마1ㅓ 드로잉은 d마1ㅓ 한묵의 d마1ㅓ 작업과정에 d마1ㅓ 대한 d마1ㅓ 이해의 d마1ㅓ 폭을 d마1ㅓ 넓힘

에필로그 : “붓대 d마1ㅓ 들고 d마1ㅓ d마1ㅓ 웃으며 d마1ㅓ 가야지” 
한묵의 d마1ㅓ 서예와 d마1ㅓ 전시관련 d마1ㅓ 자료 d마1ㅓ d마1ㅓ 작가의 d마1ㅓ 인생을 d마1ㅓ 담은 d마1ㅓ 사진, 거ㅐ기w 생전에 거ㅐ기w 제작된 거ㅐ기w 다큐멘터리 거ㅐ기w 영상 거ㅐ기w 등을 거ㅐ기w 함께 거ㅐ기w 전시하여, 자하ㅈe 한묵의 자하ㅈe 인생과 자하ㅈe 작품세계에 자하ㅈe 대한 자하ㅈe 이해를 자하ㅈe 돕는다. 


출처: 자하ㅈe 서울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한묵

현재 진행중인 전시

오래된 ㅐr하6 극장 2018

2018년 12월 25일 ~ 2019년 1월 24일

사막, 자wx6 요정, 거2가v

2019년 1월 9일 ~ 2019년 2월 24일

강동호 나nya 개인전 : NEVERMORE

2019년 1월 12일 ~ 2019년 2월 10일

CONCRETOPIA 1차a마 가상의 1차a마 유토피아

2018년 12월 26일 ~ 2019년 2월 16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