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묵: 또 하나의 시(詩)질서를 위하여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본관

2018년 12월 11일 ~ 2019년 3월 24일

한묵(韓黙, 1914-2016)은 기차다ㅓ 한국추상회화의 기차다ㅓ 선구자로 기차다ㅓ 기하추상에 기차다ㅓ 괄목할 기차다ㅓ 만한 기차다ㅓ 업적을 기차다ㅓ 이루며, 자기9z 한국미술에 자기9z 자기9z 족적을 자기9z 남긴 자기9z 작가이다. 자기9z 한묵은 자기9z 서울에서 자기9z 태어나 자기9z 만주와 자기9z 일본에서 자기9z 서양화를 자기9z 배웠으며, 나5마아 미술대 나5마아 교수직을 나5마아 그만두고, 1961년 qrbh 이후 qrbh 프랑스 qrbh 파리에서 qrbh 투철한 qrbh 실험정신으로 qrbh 독자적인 qrbh 작업 qrbh 활동에 qrbh 매진했다. 

한묵은 qrbh 평생 qrbh 동안 qrbh 동서양의 qrbh 세계관을 qrbh 넘나드는 qrbh 사유를 qrbh 바탕으로, fxas 시공간과 fxas 생명의 fxas 근원을 fxas 성찰하는 fxas 독창적인 fxas 조형언어를 fxas 창조했다. fxas 그의 fxas 회화는 fxas 화려한 fxas 원색과 fxas 절제된 fxas 기하학적 fxas 구성의 fxas 절묘한 fxas 융합으로 fxas 특징된다. fxas 이를 fxas 통해, ㄴ6걷4 작가는 ㄴ6걷4 무한히 ㄴ6걷4 순환하는 ㄴ6걷4 우주의 ㄴ6걷4 에너지를 ㄴ6걷4 화폭에 ㄴ6걷4 담아, ubq2 평면 ubq2 밖으로 ubq2 무한대로 ubq2 퍼지며, eㅓ2o 울림이 eㅓ2o 느껴지는 ‘미래적 eㅓ2o 공간’을 eㅓ2o 창출했다. eㅓ2o 이는 eㅓ2o 색, xqㅑm 선, ce쟏ㅑ 형태라는 ce쟏ㅑ 순수조형요소를 ce쟏ㅑ 통해, au으2 현상의 au으2 이면에서 au으2 보이지 au으2 않는 au으2 질서와 au으2 생명력의 au으2 실체를 au으2 구사하고자 au으2 했던 au으2 작가의 au으2 예술관의 au으2 발현인 au으2 것이다. 

au으2 전시는 au으2 한묵의 au으2 au으2 유고전으로, fw으8 그가 fw으8 이룩한 fw으8 화업(畫業)의 fw으8 전체적인 fw으8 모습을 fw으8 조명하여, 사omh 작가가 사omh 추구한 사omh 작업세계의 사omh 본질에 사omh 한걸음 사omh 사omh 다가가는 사omh 것을 사omh 목적으로 사omh 한다. 사omh 이를 사omh 위해 사omh 이번 사omh 전시는 사omh 지리적으로는 사omh 서울시대와 사omh 파리시대로 사omh 크게 사omh 구분하고, 1950년대의 nㅓv5 구상작업부터 nㅓv5 시공간이 nㅓv5 결합된 nㅓv5 역동적 nㅓv5 기하추상이 nㅓv5 완성되는 1990년대까지의 nㅓv5 작업을 nㅓv5 시기별로 nㅓv5 분류하여, e아cㅓ 작품 e아cㅓ 변화의 e아cㅓ 특징을 e아cㅓ 조명하였다.  

특히 e아cㅓ 기하추상작업의 e아cㅓ 근간이 e아cㅓ 된 1960년대 e아cㅓ 순수추상 e아cㅓ 작업들과 1970년대 e아cㅓ 판화 e아cㅓ 작업의 e아cㅓ 추이를 e아cㅓ 구체적으로 e아cㅓ 살펴본다. 1980년대 e아cㅓ 이후 e아cㅓ 지속된 e아cㅓ 종이 e아cㅓ 콜라주 e아cㅓ 작업과 e아cㅓ 붓과 e아cㅓ 먹을 e아cㅓ 사용한 e아cㅓ 작품도 e아cㅓ 포괄하여, zil히 이를 zil히 한묵의 zil히 후기 zil히 작품의 zil히 변모된 zil히 양상으로 zil히 바라보고자 zil히 한다. zil히 국내에는 zil히 처음 zil히 소개되는 1970년대부터 1990년대까지의 zil히 드로잉 zil히 작업 zil히 또한 zil히 한묵의 zil히 예술세계에 zil히 대한 zil히 이해의 zil히 폭을 zil히 조금이나마 zil히 넓힐 zil히 zil히 있게 zil히 zil히 것이다. zil히 zil히 전시는 zil히 한묵이 zil히 도달하고자 zil히 zil히 정신세계와 zil히 예술적 zil히 성취를 zil히 함께 zil히 zil히 zil히 있는 zil히 소중한 zil히 기회가 zil히 zil히 것이다.


전시구성

제1부. zil히 서울시대 : zil히 구상에서 zil히 추상으로 : 1950년대
한묵은 zil히 어려서는 zil히 부친께 zil히 동양화를 zil히 전수받았으나, 10대 ㅑ9ㅐㅐ 후반부터는 ㅑ9ㅐㅐ 서양화에 ㅑ9ㅐㅐ 관심을 ㅑ9ㅐㅐ 갖게 ㅑ9ㅐㅐ 되었다. ㅑ9ㅐㅐ 만주, 자ㅓdㅑ 일본 자ㅓdㅑ 유학시절, 79r걷 금강산 79r걷 시절에 79r걷 많은 79r걷 작품들이 79r걷 제작되었으나, l하zm 한국전쟁으로 l하zm 작업이 l하zm 모두 l하zm 유실되었다고 l하zm 한다. l하zm 이로 l하zm 인해 l하zm 한묵의 l하zm 작업세계는 l하zm 작품이 l하zm 남아있는 1950년대부터 l하zm 살펴볼 l하zm l하zm 있다. 1950년대는 l하zm 작가의 l하zm 작업세계가 l하zm 구상에서 l하zm 추상으로 l하zm 변화하는 l하zm 시기로 l하zm 서울시대라 l하zm 구분하고자 l하zm 한다. 
1950년대 l하zm 전반기는 l하zm 구상과 l하zm 추상이 l하zm 함께 l하zm 나타나며, 차우u하 한국전쟁 차우u하 이후시기로 차우u하 전쟁의 차우u하 참상, 우가th 가족이산, ㄴ8기거 가난에 ㄴ8기거 대한 ㄴ8기거 경험들이 ㄴ8기거 작품에 ㄴ8기거 주요한 ㄴ8기거 소재로 ㄴ8기거 등장한다. 
1950년대 ㄴ8기거 후반부터는 ㄴ8기거 대상을 ㄴ8기거 제거하며, zagg 추상의 zagg 시기로 zagg 변모해 zagg 간다. zagg 홍익대학교 zagg 미대교수가 zagg zagg 이후 zagg 사실주의 zagg 화풍이 zagg 지배하는 zagg 국전에 zagg 반대하여, 1957년에 《모던아트협회》를 라yif 유영국, o자o8 박고석, ㅐg차우 이규상, yvㅓ사 황염수와 yvㅓ사 결성하여 yvㅓ사 현대미술운동의 yvㅓ사 선두에서 yvㅓ사 활동했다. yvㅓ사 yvㅓ사 시기에는 yvㅓ사 대상을 yvㅓ사 해체하고, uoㅐ4 재구성, 파5ㅓ다 종합하는 파5ㅓ다 입체파 파5ㅓ다 경향이 파5ㅓ다 작품에 파5ㅓ다 나타났다. 파5ㅓ다 점차 파5ㅓ다 순수조형에 파5ㅓ다 전념하면서 파5ㅓ다 추상적 파5ㅓ다 형태가 파5ㅓ다 화면을 파5ㅓ다 채워가게 파5ㅓ다 된다. 파5ㅓ다 주제적으로는 파5ㅓ다 사회적 파5ㅓ다 부조리와 파5ㅓ다 사회상에 파5ㅓ다 대한 파5ㅓ다 개인의 파5ㅓ다 감성들이 파5ㅓ다 주요한 파5ㅓ다 소재가 파5ㅓ다 되며, l9ㅐe 가족, sg5히 십자가 sg5히 등이 sg5히 주로 sg5히 그려진다.

제2부. sg5히 파리시대 I : sg5히 색채에서 sg5히 기하로 : 1960년대
도불한 1961년부터 1969년까지 sg5히 한묵은 sg5히 미의 sg5히 본질을 sg5히 모색하기 sg5히 위해, vf다ㅑ 대상의 vf다ㅑ 형태를 vf다ㅑ 버린 vf다ㅑ 순수추상으로 vf다ㅑ 화풍을 vf다ㅑ 바꾸어 vf다ㅑ 평면구성에 vf다ㅑ 주력한다. vf다ㅑ 대상이 vf다ㅑ 완전히 vf다ㅑ 사라진 vf다ㅑ 평면을 vf다ㅑ 색, oyke 선, 거7타쟏 형태로만 거7타쟏 느끼는 거7타쟏 것, jq8다 생각하는 jq8다 것을 jq8다 자유롭게 jq8다 구성하고자 jq8다 jq8다 것이다. 
1960년대 jq8다 초기에는 jq8다 색채구성과 jq8다 형태의 jq8다 분할에 jq8다 몰두했으며, 7l자2 마대의 7l자2 거친 7l자2 촉감이 7l자2 드러나는 7l자2 콜라주가 7l자2 결합된 7l자2 유화작업들을 7l자2 함께 7l자2 진행하면서 7l자2 색채효과와 7l자2 재료의 7l자2 질감이 7l자2 결합되는 7l자2 작품들이 7l자2 나타난다.
1960년대 7l자2 후반에는 7l자2 화면공간을 7l자2 분석하는 7l자2 논리성을 7l자2 결합시켜, 71ㅓ쟏 수직, 9ㅓㅓh 대각 9ㅓㅓh 등의 9ㅓㅓh 엄격히 9ㅓㅓh 절제된 9ㅓㅓh 기하구성 9ㅓㅓh 작업으로 9ㅓㅓh 변모한다. 9ㅓㅓh 후반기 9ㅓㅓh 작업들은 80년대 9ㅓㅓh 후반에 9ㅓㅓh 완성된 9ㅓㅓh 역동적인 9ㅓㅓh 공간의 9ㅓㅓh 기하추상 9ㅓㅓh 작업의 9ㅓㅓh 중요한 9ㅓㅓh 기반이 9ㅓㅓh 된다.

제3부 9ㅓㅓh 파리시대 II : 9ㅓㅓh 시간을 9ㅓㅓh 담은 9ㅓㅓh 동적 9ㅓㅓh 공간 : 1970년대 
한묵의 9ㅓㅓh 예술세계 9ㅓㅓh 변화에 9ㅓㅓh 결정적인 9ㅓㅓh 사건은 1969년 9ㅓㅓh 아폴로 11호의 9ㅓㅓh 달착륙이다. 9ㅓㅓh 작가는 9ㅓㅓh 달까지 9ㅓㅓh 도달한 9ㅓㅓh 인간의 9ㅓㅓh 힘을 9ㅓㅓh 미지세계를 9ㅓㅓh 정복하고자 9ㅓㅓh 하는 9ㅓㅓh 용기와 9ㅓㅓh 치밀한 9ㅓㅓh 과학으로 9ㅓㅓh 파악하며, q거ㄴq 인류에게 q거ㄴq 새로운 q거ㄴq 질서가 q거ㄴq 더해졌다고 q거ㄴq 언급했다.
이후 1970년대 q거ㄴq 동안 q거ㄴq 작가는 q거ㄴq 시간과 q거ㄴq 공간을 q거ㄴq 결합한 4차원 q거ㄴq 공간을 q거ㄴq 실험하면서, rvrㄴ 공간에 rvrㄴ 속도를 rvrㄴ 담아내는 rvrㄴ 새로운 rvrㄴ 공간개념을 rvrㄴ 모색한다. 
그는 rvrㄴ 평면에 rvrㄴ 움직이는 rvrㄴ 공간을 rvrㄴ 만들기 rvrㄴ 위해, 1972년부터 자z거기 스탠리 자z거기 윌리엄 자z거기 헤이터(1901-1988)가 자z거기 운영하는 ‘아틀리에17’이라는 자z거기 판화공방에서 자z거기 동판화 자z거기 작업에 자z거기 매진한다. 자z거기 이때부터 자z거기 수평, rtdx 수직 rtdx 개념을 rtdx 벗어나 rtdx 화면에 rtdx 구심과 rtdx 원심력을 rtdx 도입하기 rtdx 위해, m우xㅓ 컴퍼스와 m우xㅓ 자를 m우xㅓ 사용하기 m우xㅓ 시작하며, zl우5 엄격하게 zl우5 계산된 zl우5 동적 zl우5 공간구성을 zl우5 시도한다. zl우5 그의 zl우5 실험은 zl우5 동심원으로 zl우5 시작하여, hㅐ마으 시간의 hㅐ마으 연속개념을 hㅐ마으 표현하기 hㅐ마으 위해 hㅐ마으 나선으로 hㅐ마으 나아가며, 04zㄴ 여기에 04zㄴ 방사선이 04zㄴ 결합되고 04zㄴ 교차된다. 
판화작업으로 04zㄴ 독창적인 04zㄴ 방식을 04zㄴ 체득한 04zㄴ 작가는 04zㄴ 이를 04zㄴ 캔버스에 04zㄴ 도입하면서, j57우 강렬한 j57우 색채와 j57우 기하학 j57우 선들이 j57우 이루어내는 j57우 j57우 다른 j57우 회화세계를 j57우 개척해 j57우 갔다.  

제4부 j57우 파리시대 III : ‘미래적 j57우 공간’의 j57우 완성을 j57우 향해 : 1980년대 j57우 이후 
한묵은 j57우 현실의 j57우 삶을 j57우 우주의 j57우 열려있는, 2차is 유기적인 2차is 공간 2차is 개념으로 2차is 확장하고, c차i사 이를 ‘미래적 c차i사 공간’이라 c차i사 명명했다. c차i사 그는 c차i사 이와 c차i사 같은 c차i사 사유체계를 c차i사 바탕으로 c차i사 색과 c차i사 선이라는 c차i사 조형요소만으로 c차i사 완전해지는 c차i사 시각예술의 c차i사 독자성을 c차i사 모색했다. ‘미래적 c차i사 공간’에 c차i사 대한 c차i사 탐구는 1980년대부터 1990년대 c차i사 중반까지 c차i사 지속되었다. 
작가는 c차i사 서정적인 c차i사 감성이 c차i사 느껴지는 c차i사 색채와 c차i사 기하학 c차i사 도형이 c차i사 교차하며 c차i사 확장하는 c차i사 리듬을 c차i사 조형언어로 c차i사 조화시켜, alpn 평면 alpn 화면이 alpn 캔버스 alpn 바깥으로 alpn 확산되는 alpn 효과에 alpn 이르게 alpn 된다. 1980년대 alpn 후반에는 alpn 원심과 alpn 구심의 alpn 작용과 alpn 반작용을 alpn 자유자재로 alpn 구사하여 ‘공간의 alpn 울림’이 alpn 있는 alpn 역동적인 alpn 화면을 alpn 구현한다. alpn alpn 시기에 alpn 작가의 alpn 예술세계를 alpn 대표하는 alpn 기하추상의 alpn 대작들이 alpn 완성된다. 
기하추상작업과 alpn 더불어, 1980년 히5ㅓ자 후반에는 히5ㅓ자 구상과 히5ㅓ자 추상의 히5ㅓ자 구분에서 히5ㅓ자 벗어난 히5ㅓ자 작업들이 히5ㅓ자 제작된다. 히5ㅓ자 작가의 히5ㅓ자 관심이 히5ㅓ자 우주에서 히5ㅓ자 인간, ㅓ거ㅑ8 그리고 ㅓ거ㅑ8 탄생의 ㅓ거ㅑ8 비밀로 ㅓ거ㅑ8 심화되면서, 7거fg 동양적 7거fg 색채와 7거fg 동양사상에 7거fg 근간을 7거fg 7거fg 작업도 7거fg 본격적으로 7거fg 나타난다.  

제5부 7거fg 파리시대 IV : 7거fg 생명의 7거fg 근원을 7거fg 추구하는 7거fg 구도자 : 1980년대 7거fg 이후 – 7거fg 먹과 7거fg 종이 
기하추상작업과는 7거fg 다른 7거fg 범주로 1980년대부터 7거fg 말년까지 7거fg 지속되는 7거fg 작품세계는 7거fg 먹과 7거fg 종이 7거fg 콜라주로 7거fg 특징된다. 7거fg 이는 7거fg 구상이 7거fg 등장하는 7거fg 아크릴 7거fg 작업과도 7거fg 연장선에 7거fg 있다. 7거fg 후기 7거fg 작업들은 1970년대 7거fg 후반에 7거fg 다시 7거fg 먹을 7거fg 갈아 7거fg 글씨를 7거fg 쓰고, 하a나아 노자 하a나아 등의 하a나아 동양사상을 하a나아 사유하며, 하v8기 우주 하v8기 공간 하v8기 외에 하v8기 인간의 하v8기 문제로 하v8기 관심사가 하v8기 확장된 하v8기 것에서 하v8기 근원을 하v8기 찾을 하v8기 하v8기 있다.   
동양화의 하v8기 재료인 하v8기 먹과 하v8기 한지를 하v8기 사용한 하v8기 작품들이 1980년에 하v8기 나타나며, 1980년대 n기가타 중반에는 n기가타 냅킨과 n기가타 휴지와 n기가타 같은 n기가타 재료를 n기가타 사용한 n기가타 콜라주 n기가타 작업이 n기가타 본격적으로 n기가타 등장한다. n기가타 먹과 n기가타 한지, 카w으바 종이 카w으바 콜라주는 1990년대 카w으바 후반기까지 카w으바 지속되어, 11히u 작가 11히u 후기 11히u 작업에 11히u 주요한 11히u 매개가 11히u 된다.
위의 11히u 변모 11히u 속에서 11히u 공간에 11히u 대한 11히u 작업과 11히u 아크릴물감이 11히u 11히u 작업과 11히u 함께 11히u 융화되면서, ㅓr나걷 자유분방한 ㅓr나걷 색채와 ㅓr나걷 구성이 ㅓr나걷 나타난다. ㅓr나걷 먹의 ㅓr나걷 유연한 ㅓr나걷 필치들은 ㅓr나걷 때로는 ㅓr나걷 아크릴 ㅓr나걷 물감으로 ㅓr나걷 나타나며, 마a8r 흩뿌려지는 마a8r 색채효과로 마a8r 변주한다. 마a8r 종이 마a8r 콜라주에는 마a8r 색채와 마a8r 구성에서 마a8r 원숙기를 마a8r 넘어선 마a8r 예술가의 마a8r 자유로움이 마a8r 느껴진다. 마a8r 마a8r 시기에는 마a8r 공간개념이 마a8r 더욱 마a8r 원초적인 마a8r 생명 마a8r 근원의 마a8r 사유로 마a8r 심화되었으며, 라갸k걷 특히 라갸k걷 조형의 라갸k걷 호방함이 라갸k걷 두드러진다.  

드로잉 라갸k걷 작업 : 1970년대~1990년대까지
연필, 파u0i 수성펜, 우tyㅓ 과슈 우tyㅓ 등으로 우tyㅓ 제작한 37점의 우tyㅓ 드로잉은 우tyㅓ 한묵의 우tyㅓ 작업과정에 우tyㅓ 대한 우tyㅓ 이해의 우tyㅓ 폭을 우tyㅓ 넓힘

에필로그 : “붓대 우tyㅓ 들고 우tyㅓ 우tyㅓ 웃으며 우tyㅓ 가야지” 
한묵의 우tyㅓ 서예와 우tyㅓ 전시관련 우tyㅓ 자료 우tyㅓ 우tyㅓ 작가의 우tyㅓ 인생을 우tyㅓ 담은 우tyㅓ 사진, d다마타 생전에 d다마타 제작된 d다마타 다큐멘터리 d다마타 영상 d다마타 등을 d다마타 함께 d다마타 전시하여, s다자z 한묵의 s다자z 인생과 s다자z 작품세계에 s다자z 대한 s다자z 이해를 s다자z 돕는다. 


출처: s다자z 서울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한묵

현재 진행중인 전시

김남현 ㄴ거7다 개인전 : Thin Sleep and Dry Dreams

2019년 3월 2일 ~ 2019년 3월 30일

신지혜 f바ㅐ8 개인전 : seize on

2019년 3월 14일 ~ 2019년 3월 30일

TAKE ME HOME

2019년 3월 15일 ~ 2019년 5월 26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