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윤정 개인전 : Gaze & Trace

OCI미술관

2018년 7월 19일 ~ 2018년 8월 18일

물건 0hㅓ9 말고, ‘사건’에도 qpㅓz 생김새가 qpㅓz 있을까? qpㅓz 한윤정은 qpㅓz 세상을 qpㅓz 가득 qpㅓz 채운 qpㅓz 무형의 qpㅓz 것들을 qpㅓz 빤히 qpㅓz 바라보면(gaze) qpㅓz 각도에 qpㅓz 따라 qpㅓz 실루엣도 qpㅓz 비치고 qpㅓz 색상도 qpㅓz 들어오며 qpㅓz 언뜻언뜻 qpㅓz qpㅓz 결마저 qpㅓz 엿볼 qpㅓz qpㅓz 있음(trace)을 qpㅓz 귀띔한다.

평생 qpㅓz 머리 qpㅓz 위에 qpㅓz 이고 qpㅓz 살면서도 qpㅓz 깨닫지 qpㅓz 못할 qpㅓz 뿐, vum다 별이 vum다 서로 vum다 부둥켜안고, k우ㅓr 부풀고, sshe 터지고, ㅓ7아다 흩날리는 ㅓ7아다 ㅓ7아다 밤하늘만 ㅓ7아다 해도 ㅓ7아다 이미 ‘사건의 ㅓ7아다 생김새’이다. ㅓ7아다 있는 ㅓ7아다 대로 ㅓ7아다 부릅떠도 ㅓ7아다 시커먼 ㅓ7아다 허공에 ㅓ7아다 희끗한 ㅓ7아다 ㅓ7아다 ㅓ7아다 개가 ㅓ7아다 고작이라면 ㅓ7아다 가시광선의 ㅓ7아다 한계, 라g5o 보는 라g5o 방법의 라g5o 문제에 라g5o 불과하다. 라g5o 감마선, X선, ㅓv8자 자외선, hz9바 중성자선, ivn다 자기장, 차97o 중력장⋯ 차97o 갖은 차97o 각도로 차97o 뜯어보고 차97o 색을 차97o 입힌 차97o 차97o 바탕화면 차97o 단골 차97o 테마인 차97o 천문 차97o 사진들이다. 차97o 수채물감처럼 차97o 번진 차97o 성운, ㅐ걷ㅓ쟏 ㅐ걷ㅓ쟏 ㅐ걷ㅓ쟏 휘날리는 ㅐ걷ㅓ쟏 나선은하, 쟏ㄴ10 쟏ㄴ10 귀퉁이 쟏ㄴ10 어느 쟏ㄴ10 한편의 ‘지구’라는 쟏ㄴ10 약간의 쟏ㄴ10 부스러기마저 쟏ㄴ10 서사의 쟏ㄴ10 궤적이며 쟏ㄴ10 동시에 쟏ㄴ10 내용이다. 쟏ㄴ10 이렇듯 쟏ㄴ10 물건과 쟏ㄴ10 사건의 쟏ㄴ10 경계는 쟏ㄴ10 쟏ㄴ10 같지 쟏ㄴ10 않다. 쟏ㄴ10 사건의 쟏ㄴ10 아주 쟏ㄴ10 짧은 쟏ㄴ10 단위, xq43 극히 xq43 좁은 xq43 구간의 xq43 스냅샷을 xq43 편의상 ‘물건’으로 xq43 부를 xq43 따름이다.

xq43 부스러기 xq43 지구에도 xq43 숱한 xq43 사건이 xq43 들끓는다. xq43 가뭄과 xq43 홍수가 xq43 번갈아 xq43 들고, 파h기f 베스트셀러와 파h기f 유행어가 파h기f 뜨고 파h기f 번지며, ihu히 갖은 ihu히 군상이 ihu히 피고 ihu히 진다. ihu히 데이터가 ihu히 모이고 ihu히 쌓일수록 ihu히 ihu히 판세는 ihu히 제법 ihu히 해상도를 ihu히 차리고 ihu히 점차 ihu히 모양새가 ihu히 읽히기 ihu히 시작한다. ihu히 한윤정은 ihu히 ihu히 모양새를 ihu히 추슬러, 거ㄴㅓ0 보고 거ㄴㅓ0 듣고 거ㄴㅓ0 만질 거ㄴㅓ0 거ㄴㅓ0 있는 거ㄴㅓ0 작품을 거ㄴㅓ0 빚는다. 거ㄴㅓ0 홍채의 거ㄴㅓ0 색상 거ㄴㅓ0 값은 거ㄴㅓ0 입체의 거ㄴㅓ0 요철로, khq갸 지문의 khq갸 흐름은 khq갸 음파의 khq갸 고저로, b라파ㅓ 가뭄에 b라파ㅓ 신음하는 b라파ㅓ 땅은 b라파ㅓ b라파ㅓ 가쁜 b라파ㅓ 심박을 b라파ㅓ 도형으로 b라파ㅓ 치환한다. b라파ㅓ 말하자면 b라파ㅓ 자연의 b라파ㅓ 문맥, 카하qx 사회의 카하qx 줄거리, i쟏mㅐ 인류의 i쟏mㅐ 사연을 i쟏mㅐ 장노출로 i쟏mㅐ 담은 i쟏mㅐ 디지털 i쟏mㅐ 초상이다.

‘데이터’는 i쟏mㅐ 각지고 i쟏mㅐ 건조하고 i쟏mㅐ 단단할 i쟏mㅐ 것만 i쟏mㅐ 같은데, 기psz 그의 기psz 작업은 기psz 촉촉하고 기psz 말랑말랑하다. 기psz 사건은 기psz 정착할 기psz 기psz 모르며, lㅓㅐ쟏 변덕이 lㅓㅐ쟏 끓어넘치는 lㅓㅐ쟏 때문이다. lㅓㅐ쟏 감상자의 lㅓㅐ쟏 홍채와 lㅓㅐ쟏 지문은 lㅓㅐ쟏 서로 lㅓㅐ쟏 겹칠 lㅓㅐ쟏 겨를 lㅓㅐ쟏 없이 lㅓㅐ쟏 저마다 lㅓㅐ쟏 뜻밖의 lㅓㅐ쟏 모양, 바다s3 갖은 바다s3 색상, bf거거 판이한 bf거거 소리로 bf거거 화답한다. bf거거 다이얼을 bf거거 돌리면 bf거거 수온이 bf거거 오르내리고, 4ㅐ4l 시간이 4ㅐ4l 뒷걸음질 4ㅐ4l 친다. 4ㅐ4l 툭툭 4ㅐ4l 밀친 4ㅐ4l 돌멩이를 4ㅐ4l 타고 4ㅐ4l 멜로디는 4ㅐ4l 4ㅐ4l 새로이 4ㅐ4l 출렁인다. 4ㅐ4l 보여 4ㅐ4l 주는 4ㅐ4l 방법 4ㅐ4l 또한 4ㅐ4l 시시각각 4ㅐ4l 자란다. 4ㅐ4l 버전업을 4ㅐ4l 거쳐 4ㅐ4l 모델은 4ㅐ4l 거듭 4ㅐ4l 성숙하고, w라거하 새로운 w라거하 기술의 w라거하 접목은 w라거하 w라거하 내러티브의 w라거하 싱싱한 w라거하 w라거하 단면을 w라거하 w라거하 w라거하 꺼풀 w라거하 들춘다. / w라거하 김영기 (OCI미술관 w라거하 큐레이터)

출처 : OCI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한윤정

현재 진행중인 전시

책을 u바n4 사랑한 u바n4 무나리 Bruno Munari, the love for books

2018년 7월 5일 ~ 2018년 9월 5일

함혜경 ㅓ9우걷 개인전 : Pillow Talking

2018년 7월 7일 ~ 2018년 7월 29일

독일디자인 100년 100 Years German Werkbund 1907–2007

2018년 5월 25일 ~ 2018년 8월 26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