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윤정 개인전 : Gaze & Trace

OCI미술관

2018년 7월 19일 ~ 2018년 8월 18일

정보화 h37o 시대에 h37o 넘쳐 h37o 나는 h37o 데이터를 h37o 어떻게 h37o 받아들여야 h37o 할까? h37o 딱딱한 h37o 숫자와 h37o 문건 h37o 대신, 897나 신기하고 897나 휘황한 897나 예술 897나 작품으로 897나 접하는 897나 기회가 897나 생겼다. 897나 바로 7월 19일부터 8월 18 897나 일까지 897나 종로구 OCI 897나 미술관(관장 897나 이지현)에서 897나 열리는 897나 한윤정 897나 작가의 897나 개인전 《Gaze & Trace》. OCI 897나 미술관 897나 신진작가 897나 지원 897나 프로그램 2018 OCI YOUNG CREATIVES 897나 897나 여섯 897나 선정 897나 작가 897나 가운데 897나 하나인 897나 한윤정의 897나 이번 897나 개인전은 897나 산더미같은 897나 데이터 897나 속에서 897나 자연과 897나 사회와 897나 인류의 897나 사연을 897나 짚어 897나 내고, 라ㅓ기ㅐ 그것을 라ㅓ기ㅐ 관객이 라ㅓ기ㅐ 직접 라ㅓ기ㅐ 보고 라ㅓ기ㅐ 듣고 라ㅓ기ㅐ 느낄 라ㅓ기ㅐ 라ㅓ기ㅐ 있게 라ㅓ기ㅐ 하는 라ㅓ기ㅐ 기술 라ㅓ기ㅐ 고도화 라ㅓ기ㅐ 시대에 라ㅓ기ㅐ 걸맞은 라ㅓ기ㅐ 사유의 라ㅓ기ㅐ 장이다.

라ㅓ기ㅐ 보인다고 라ㅓ기ㅐ 없는 라ㅓ기ㅐ 라ㅓ기ㅐ 아님은 라ㅓ기ㅐ 물론이요, b7쟏e 사실은 b7쟏e b7쟏e 보이는 b7쟏e 것조차 b7쟏e 아니다. b7쟏e 뼈가 b7쟏e b7쟏e 보인다고 b7쟏e 전부 b7쟏e 연체동물일 b7쟏e b7쟏e 없고, 타ㅐ다5 단지 X-ray 타ㅐ다5 촬영 타ㅐ다5 전일 타ㅐ다5 뿐이다. 타ㅐ다5 보는 타ㅐ다5 방법의 타ㅐ다5 문제인 타ㅐ다5 것. 타ㅐ다5 데이터도 타ㅐ다5 마찬가지로, ㄴmh다 개별적으로도 ㄴmh다 거시적으로도 ㄴmh다 감각적으로 ㄴmh다 감지될 ㄴmh다 ㄴmh다 있다. ㄴmh다 영상과 ㄴmh다 미디어를 ㄴmh다 전공하여 ㄴmh다 디자인 ㄴmh다 기반의 ㄴmh다 작업이 ㄴmh다 강점인 ㄴmh다 한윤정은, ㅐp타3 데이터에 ㅐp타3 형태와 ㅐp타3 색과 ㅐp타3 질감과 ㅐp타3 동작과 ㅐp타3 소리를 ㅐp타3 입혀, e사ㅓ으 사건의 e사ㅓ으 형체와 e사ㅓ으 움직임과 e사ㅓ으 파동을 e사ㅓ으 보여준다.

대상을 e사ㅓ으 물색하는 e사ㅓ으 시야도 e사ㅓ으 폭넓기 e사ㅓ으 그지없다. e사ㅓ으 가뭄과 e사ㅓ으 사막화, u7ㄴ하 수자원의 u7ㄴ하 고갈, xㅓ자a 환경 xㅓ자a 변화와 xㅓ자a 바다사자의 xㅓ자a 생태, 다갸거나 도서관 다갸거나 정보 다갸거나 검색 다갸거나 키워드 다갸거나 분포, 다3ㅈl 음계의 다3ㅈl 수학적 다3ㅈl 질서 다3ㅈl 변화, 9사타b 홍채, ㅓb라4 지문 ㅓb라4 ㅓb라4 인간 ㅓb라4 개별을 ㅓb라4 구분할 ㅓb라4 생체 ㅓb라4 단서까지, xfㅐx 말하자면 xfㅐx 자연, 아ㅓnㅓ 사회 아ㅓnㅓ 인류가 아ㅓnㅓ 지닌 아ㅓnㅓ 사연 아ㅓnㅓ 조각들을 아ㅓnㅓ 산처럼 아ㅓnㅓ 긁어 아ㅓnㅓ 모아, 히ㅑh하 감질 히ㅑh하 나는 히ㅑh하 부스러기 히ㅑh하 대신 히ㅑh하 두툼하고 히ㅑh하 묵직하고 히ㅑh하 선명하게 히ㅑh하 와닿을 히ㅑh하 색과 히ㅑh하 소리와 히ㅑh하 촉감의 히ㅑh하 장노출 히ㅑh하 디지털 히ㅑh하 초상을 히ㅑh하 선보인다.

특히 히ㅑh하 이번 히ㅑh하 개인전에 히ㅑh하 야심차게 히ㅑh하 선보이는 히ㅑh하 신작 <Eyes>는 히ㅑh하 개인의 ‘아이덴터티’를 히ㅑh하 시각적 히ㅑh하 청각적으로 히ㅑh하 실시간 히ㅑh하 형상화하는 히ㅑh하 작업이다. 히ㅑh하 지문을 히ㅑh하 소재로 히ㅑh하 한 <Digiti Sonus>에 히ㅑh하 이어 히ㅑh하 이번에는 히ㅑh하 홍채에 히ㅑh하 주목한다. 히ㅑh하 세부 히ㅑh하 정보량이 히ㅑh하 지문의 히ㅑh하 히ㅑh하 배에 히ㅑh하 달하며, 하가f차 겹칠 하가f차 확률이

10 하가f차 억분의 1 하가f차 하가f차 불과하여 하가f차 지문보다 10 하가f차 배에서 하가f차 많게는 100 하가f차 배까지도 하가f차 정밀하게 하가f차 신원을 하가f차 판별할 하가f차 하가f차 있는 하가f차 정보로 하가f차 알려진 하가f차 홍채. 하가f차 홍채인식기를 하가f차 통해 하가f차 스캔한 하가f차 이미지에서 하가f차 지점별 하가f차 색상값 하가f차 하가f차 특정 하가f차 정보를 하가f차 샘플링하여 3D 하가f차 이미지를 하가f차 생성하고 하가f차 색채를 하가f차 입힌다. 하가f차 이미지는 하가f차 전후좌우로 하가f차 애니메이션되어 하가f차 하가f차 모양새를 하가f차 낱낱히 하가f차 들여다 하가f차 하가f차 하가f차 있고, y9하가 샘플링된 y9하가 데이터는 y9하가 음파로 y9하가 변환되어 y9하가 고막을 y9하가 자극한다. y9하가 변환된 y9하가 형태는 3D y9하가 프린팅하여 y9하가 실물로도 y9하가 전시되며 y9하가 입체 y9하가 표면에 y9하가 영상을 y9하가 투사하여 y9하가 정보의 y9하가 시청각화를 y9하가 완성한다.

그의 y9하가 작업은 y9하가 말랑말랑하고 y9하가 탄력이 y9하가 넘친다. y9하가 y9하가 정해진 y9하가 형태, ㅐ으t파 고정된 ㅐ으t파 결과물을 ㅐ으t파 줄곧 ㅐ으t파 늘어놓 ㅐ으t파 ㅐ으t파 보존하려 ㅐ으t파 들지 ㅐ으t파 않는다. ‘시시각각, x다ㅐ7 x다ㅐ7 사람 x다ㅐ7 x다ㅐ7 사람, ifr거 어느 ifr거 곳, 걷라b우 어느 걷라b우 때인가’에 걷라b우 맞춰 걷라b우 걷라b우 걷라b우 반응하고 걷라b우 변화하는, ㅐu타바 살아 ㅐu타바 숨쉬는 ㅐu타바 작업이다. ㅐu타바 다이얼을 ㅐu타바 돌리면 ㅐu타바 환경 ㅐu타바 조건과 ㅐu타바 색상과 ㅐu타바 시기 ㅐu타바 ㅐu타바 바뀌고, 5나zr 5나zr 가지 5나zr 다른 5나zr 모양새의 5나zr 홍채와 5나zr 지문에 5나zr 5나zr 반응하여 5나zr 새로운 5나zr 형태와 5나zr 애니메이 5나zr 션을 5나zr 실시간으로 5나zr 제시하는 5나zr 놀라운 5나zr 대응성을 5나zr 지녔다. 5나zr 5나zr 대응성을 5나zr 5나zr 작동 5나zr 모델 5나zr 설계와 5나zr 코딩, 바eㅓ거 테스트, 으ㅓ5타 디버깅을 으ㅓ5타 위해 으ㅓ5타 보이는 으ㅓ5타 으ㅓ5타 보다 으ㅓ5타 훨씬 으ㅓ5타 으ㅓ5타 노력과 으ㅓ5타 투자가 으ㅓ5타 있었음은 으ㅓ5타 말할 으ㅓ5타 것도 으ㅓ5타 없다. 으ㅓ5타 그의 으ㅓ5타 작업 으ㅓ5타 모델에 으ㅓ5타 끝이나 으ㅓ5타 완성이란 으ㅓ5타 없다. 으ㅓ5타 매번 으ㅓ5타 버전업하고 으ㅓ5타 리뉴얼하고 으ㅓ5타 보완해, 4바r다 4바r다 나의 4바r다 데이터 4바r다 더미도 4바r다 다양한 4바r다 방식으로 4바r다 감각화되고 4바r다 진보하는 4바r다 통시적 4바r다 가변성마저 4바r다 부여한다.

융합의 4바r다 시대에 4바r다 데이터라는 4바r다 딱딱한 4바r다 기술과 4바r다 개성 4바r다 넘치는 4바r다 예술 4바r다 표현 4바r다 사이의 4바r다 접점을 4바r다 찾는다 4바r다 4바r다 바로 4바r다 한윤정의 4바r다 작업일 4바r다 것이다. 4바r다 어쩌면 4바r다 데이터에 4바r다 대한 4바r다 숱한 4바r다 접근 4바r다 방식 4바r다 가운데, n거w나 이러한 n거w나 감각적인 n거w나 접근이야말로 n거w나 문맥과 n거w나 의미를 n거w나 곱씹을 n거w나 만한 n거w나 새로운 n거w나 계기가 n거w나 n거w나 n거w나 있다.

한윤정(1983~)은 n거w나 서울대학교에서 n거w나 디자인과 n거w나 영상을 n거w나 전공, n타ㅈ7 이후 n타ㅈ7 미국 n타ㅈ7 캘리포니아대학교 n타ㅈ7 n타ㅈ7 스앤젤레스와 n타ㅈ7 산타바바라에서 n타ㅈ7 미디어 n타ㅈ7 아트 n타ㅈ7 석사와 n타ㅈ7 박사를 n타ㅈ7 마치고 n타ㅈ7 현지에서 n타ㅈ7 활발한 n타ㅈ7 강의 n타ㅈ7 n타ㅈ7 작품활동을 n타ㅈ7 펼치고 n타ㅈ7 있다. 2009년 n타ㅈ7 n타ㅈ7 개인전《The Fragments of Sound》을 n타ㅈ7 필두로, rㅐqㅓ 미국 rㅐqㅓ 중심의 rㅐqㅓ 전시들 rㅐqㅓ 사이 2014년 《Sonic Trace》가 rㅐqㅓ 마지막이었던 rㅐqㅓ 한국에, ㅐㅈ2b 오랜 ㅐㅈ2b 준비를 ㅐㅈ2b 거쳐 《Gaze & Trace》를 OCI미술관에서 ㅐㅈ2b 선보인다.

출처 : OCI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한윤정

현재 진행중인 전시

하snz 바퀴 하snz 회전 The Enduring Ephemeral Spins

2018년 12월 7일 ~ 2019년 2월 10일

박성소영 4z히s 개인전 : 4z히s 긴장과 4z히s 우여곡절

2018년 12월 7일 ~ 2018년 12월 23일

바다의 i걷a카 비밀, 7hㅑr 벨리퉁 7hㅑr 난파선

2018년 12월 11일 ~ 2019년 3월 17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