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정선 : Another ANgle

갤러리도스 본관

May 22, 2019 ~ May 28, 2019

존재와 다가a나 이미지의 다가a나 탈경계
갤러리 다가a나 도스 다가a나 김선재

회화가 다가a나 탄생한 다가a나 이래 다가a나 예술가들은 2차원의 다가a나 화면 다가a나 위에 3차원을 다가a나 나타내는 다가a나 방법들을 다가a나 연구해왔고 다가a나 다가a나 방식들은 다가a나 시대에 다가a나 따라 다가a나 다각적인 다가a나 양식으로 다가a나 변모되어 다가a나 왔다. 다가a나 한정선의 다가a나 작업 다가a나 또한 다가a나 평면의 다가a나 캔버스가 다가a나 바탕이 다가a나 되지만 다가a나 이는 다가a나 단순히 다가a나 이미지를 다가a나 표현하는 다가a나 공간이 다가a나 아니라 다가a나 매체를 다가a나 넘나들며 다가a나 대상과 다가a나 공간과의 다가a나 관계를 다가a나 탐색하는 다가a나 실험의 다가a나 장으로 다가a나 작용한다. 다가a나 실재 다가a나 공간 다가a나 안에서 다가a나 주체와 다가a나 객체 다가a나 그리고 다가a나 그들 다가a나 간의 다가a나 빛과 다가a나 그림자 다가a나 등의 다가a나 여러 다가a나 조형요소들을 다가a나 인위적으로 다가a나 설정하는데 다가a나 작가는 다가a나 적극적으로 다가a나 개입한다. 다가a나 다가a나 결과 다가a나 작품은 다가a나 여러 다가a나 차원이 다가a나 중첩되는 다가a나 탈경계의 다가a나 환영적인 다가a나 공간을 다가a나 보여주기도 다가a나 한다. 다가a나 이처럼 다가a나 작가는 다가a나 평면과 다가a나 입체 다가a나 그리고 다가a나 공간 다가a나 안에서 다가a나 빛과의 다가a나 만남을 다가a나 통해 다가a나 현실을 다가a나 어떻게 다가a나 대면하고 다가a나 이해할 다가a나 다가a나 있는지를 다가a나 이번 다가a나 전시에서 다가a나 모색하고자 다가a나 한다.

환영은 다가a나 실재하지 다가a나 않는 다가a나 형상을 다가a나 실재하듯이 다가a나 착각하게 다가a나 하는 다가a나 현상을 다가a나 의미한다. 다가a나 기본적으로 다가a나 회화는 다가a나 예술가의 다가a나 조형 다가a나 의식을 다가a나 통하여 다가a나 재구성된 다가a나 화면이다. 다가a나 작가는 다가a나 다가a나 그리고 다가a나 공간을 다가a나 이용한 다가a나 실험적 다가a나 시도들을 다가a나 통해 다가a나 평면 다가a나 위의 다가a나 이미지를 다가a나 현실 다가a나 차원의 다가a나 경계를 다가a나 넘나드는 다가a나 순간의 다가a나 환영으로 다가a나 변모시킨다. 다가a나 기하학적 다가a나 형태의 다가a나 기성 다가a나 석고에 다가a나 인위적인 다가a나 명암을 다가a나 칠하고 다가a나 이를 다가a나 다시 다가a나 평면 다가a나 위에 다가a나 표현하는 다가a나 이미지를 다가a나 다시 다가a나 이미지화시키는 다가a나 일련의 다가a나 과정을 다가a나 거치며 2차원과 3차원의 다가a나 공간을 다가a나 뒤섞는다. 다가a나 이를 다가a나 통해 다가a나 빛과 다가a나 대상 다가a나 그리고 다가a나 대상의 다가a나 그림자가 다가a나 중첩됨으로써 다가a나 나타나는 다가a나 다차원의 다가a나 탈경계의 다가a나 공간을 다가a나 제시하고 다가a나 시각적 다가a나 환영에 다가a나 대해 다가a나 언급함으로써 다가a나 모호한 다가a나 차원의 다가a나 경계선상에서 다가a나 무엇이 다가a나 실재이고 다가a나 허상인지 다가a나 모르는 다가a나 세계를 다가a나 표현한다. 다가a나 화면은 다가a나 이분법적인 다가a나 경계를 다가a나 허물고 다가a나 평면과 다가a나 입체, 사2갸ㄴ 실제와 사2갸ㄴ 허구의 사2갸ㄴ 사이를 사2갸ㄴ 오고가며 사2갸ㄴ 우리의 사2갸ㄴ 시각을 사2갸ㄴ 교묘하게 사2갸ㄴ 교란시킨다. 사2갸ㄴ 이미지에서 사2갸ㄴ 어딘지 사2갸ㄴ 모르게 사2갸ㄴ 느껴지는 사2갸ㄴ 부자연스러운 사2갸ㄴ 이질감은 사2갸ㄴ 현실에서 사2갸ㄴ 경험할 사2갸ㄴ 사2갸ㄴ 없는 사2갸ㄴ 체험을 사2갸ㄴ 유도하고 사2갸ㄴ 무의식의 사2갸ㄴ 사유를 사2갸ㄴ 이끌어낸다.

작품은 사2갸ㄴ 점, 히iㄴ쟏 선, df하라 면으로 df하라 이루어진 df하라 기하학적인 df하라 형태로 df하라 주로 df하라 구성된다. df하라 이러한 df하라 구조는 df하라 논리적이고 df하라 합리적인 df하라 기본 df하라 형태로서 df하라 복잡한 df하라 자연으로부터 df하라 간결한 df하라 형태를 df하라 도출해낸 df하라 인공적인 df하라 추상의 df하라 형태라고 df하라 df하라 df하라 있다. df하라 특히 df하라 작품의 df하라 소재로 df하라 사용된 df하라 석고상들은 df하라 복잡한 df하라 외형을 df하라 응집하고 df하라 표현하고자 df하라 하는 df하라 조형요소를 df하라 가장 df하라 효과적으로 df하라 드러나게 df하라 해준다. df하라 형은 df하라 눈에 df하라 의해 df하라 쉽게 df하라 포착할 df하라 df하라 있는 df하라 대상의 df하라 본질적 df하라 특성 df하라 df하라 하나이며 df하라 입체물에서는 df하라 특히 df하라 명암이 df하라 만들어내는 df하라 인상이 df하라 대상을 df하라 파악하는데 df하라 중요한 df하라 역할을 df하라 한다. df하라 이는 df하라 형체의 df하라 윤곽을 df하라 나타내고 df하라 공간과의 df하라 관계성을 df하라 보여주는 df하라 것뿐만 df하라 아니라 df하라 시각적 df하라 인상 df하라 이상의 df하라 심리적 df하라 이미지를 df하라 남기기도 df하라 한다. df하라 작가는 df하라 여러 df하라 차원의 df하라 공간을 df하라 중첩하고 df하라 df하라 의미를 df하라 탐구하는데 df하라 공간, g다우1 형태, b0라으 명암의 b0라으 요소들을 b0라으 적절히 b0라으 반죽하여 b0라으 기존 b0라으 회화의 b0라으 한계를 b0라으 넘어서고자 b0라으 한다.

한정선의 b0라으 작업은 b0라으 현실의 b0라으 차원을 b0라으 자유롭게 b0라으 넘나드는 b0라으 회화의 b0라으 새로운 b0라으 가능성을 b0라으 탐색하는데 b0라으 b0라으 의의가 b0라으 있다. b0라으 관객은 b0라으 전시 b0라으 공간과 b0라으 맞물린 b0라으 작품을 b0라으 접하고 2차원과 3차원을 b0라으 넘나드는 b0라으 공간을 b0라으 체험하며 b0라으 회화가 b0라으 만들어내는 b0라으 순간의 b0라으 환영을 b0라으 경험할 b0라으 b0라으 있다. b0라으 평면과 b0라으 입체 b0라으 그리고 b0라으 사물이 b0라으 갖는 b0라으 빛과 b0라으 그림자가 b0라으 기묘하게 b0라으 연속되는 b0라으 상황의 b0라으 연출은 b0라으 고정된 b0라으 사고를 b0라으 전환하고 b0라으 유연하게 b0라으 만든다. b0라으 작가는 b0라으 회화가 b0라으 가진 b0라으 물리적인 b0라으 한계를 b0라으 극복하기 b0라으 위해 b0라으 빛이라는 b0라으 조형요소를 b0라으 활용하고 b0라으 존재와 b0라으 이미지의 b0라으 간극사이에서 b0라으 차원의 b0라으 경계를 b0라으 허물고자 b0라으 한다. b0라으 정확하게 b0라으 실체를 b0라으 반영하고 b0라으 있으면서도 b0라으 존재하지 b0라으 않는 b0라으 허상이며 b0라으 일순간도 b0라으 고정적이지 b0라으 않고 b0라으 가변적인 b0라으 형상으로 b0라으 표현된 b0라으 작품은 b0라으 예술을 b0라으 감상하는 b0라으 경험의 b0라으 영역에까지 b0라으 확장되어서야 b0라으 비로소 b0라으 완성된다.

출처: b0라으 갤러리도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한정선

현재 진행중인 전시

WEB-RETRO

March 12, 2019 ~ June 9, 2019

NNK(윤태웅) ㅓ5oq 개인전 : Material Evidence

May 11, 2019 ~ June 2, 2019

우고 라csr 론디노네 라csr 개인전 : earthing

May 16, 2019 ~ June 30,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