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정선 : Another ANgle

갤러리도스 본관

May 22, 2019 ~ May 28, 2019

존재와 nㅐ다y 이미지의 nㅐ다y 탈경계
갤러리 nㅐ다y 도스 nㅐ다y 김선재

회화가 nㅐ다y 탄생한 nㅐ다y 이래 nㅐ다y 예술가들은 2차원의 nㅐ다y 화면 nㅐ다y 위에 3차원을 nㅐ다y 나타내는 nㅐ다y 방법들을 nㅐ다y 연구해왔고 nㅐ다y nㅐ다y 방식들은 nㅐ다y 시대에 nㅐ다y 따라 nㅐ다y 다각적인 nㅐ다y 양식으로 nㅐ다y 변모되어 nㅐ다y 왔다. nㅐ다y 한정선의 nㅐ다y 작업 nㅐ다y 또한 nㅐ다y 평면의 nㅐ다y 캔버스가 nㅐ다y 바탕이 nㅐ다y 되지만 nㅐ다y 이는 nㅐ다y 단순히 nㅐ다y 이미지를 nㅐ다y 표현하는 nㅐ다y 공간이 nㅐ다y 아니라 nㅐ다y 매체를 nㅐ다y 넘나들며 nㅐ다y 대상과 nㅐ다y 공간과의 nㅐ다y 관계를 nㅐ다y 탐색하는 nㅐ다y 실험의 nㅐ다y 장으로 nㅐ다y 작용한다. nㅐ다y 실재 nㅐ다y 공간 nㅐ다y 안에서 nㅐ다y 주체와 nㅐ다y 객체 nㅐ다y 그리고 nㅐ다y 그들 nㅐ다y 간의 nㅐ다y 빛과 nㅐ다y 그림자 nㅐ다y 등의 nㅐ다y 여러 nㅐ다y 조형요소들을 nㅐ다y 인위적으로 nㅐ다y 설정하는데 nㅐ다y 작가는 nㅐ다y 적극적으로 nㅐ다y 개입한다. nㅐ다y nㅐ다y 결과 nㅐ다y 작품은 nㅐ다y 여러 nㅐ다y 차원이 nㅐ다y 중첩되는 nㅐ다y 탈경계의 nㅐ다y 환영적인 nㅐ다y 공간을 nㅐ다y 보여주기도 nㅐ다y 한다. nㅐ다y 이처럼 nㅐ다y 작가는 nㅐ다y 평면과 nㅐ다y 입체 nㅐ다y 그리고 nㅐ다y 공간 nㅐ다y 안에서 nㅐ다y 빛과의 nㅐ다y 만남을 nㅐ다y 통해 nㅐ다y 현실을 nㅐ다y 어떻게 nㅐ다y 대면하고 nㅐ다y 이해할 nㅐ다y nㅐ다y 있는지를 nㅐ다y 이번 nㅐ다y 전시에서 nㅐ다y 모색하고자 nㅐ다y 한다.

환영은 nㅐ다y 실재하지 nㅐ다y 않는 nㅐ다y 형상을 nㅐ다y 실재하듯이 nㅐ다y 착각하게 nㅐ다y 하는 nㅐ다y 현상을 nㅐ다y 의미한다. nㅐ다y 기본적으로 nㅐ다y 회화는 nㅐ다y 예술가의 nㅐ다y 조형 nㅐ다y 의식을 nㅐ다y 통하여 nㅐ다y 재구성된 nㅐ다y 화면이다. nㅐ다y 작가는 nㅐ다y nㅐ다y 그리고 nㅐ다y 공간을 nㅐ다y 이용한 nㅐ다y 실험적 nㅐ다y 시도들을 nㅐ다y 통해 nㅐ다y 평면 nㅐ다y 위의 nㅐ다y 이미지를 nㅐ다y 현실 nㅐ다y 차원의 nㅐ다y 경계를 nㅐ다y 넘나드는 nㅐ다y 순간의 nㅐ다y 환영으로 nㅐ다y 변모시킨다. nㅐ다y 기하학적 nㅐ다y 형태의 nㅐ다y 기성 nㅐ다y 석고에 nㅐ다y 인위적인 nㅐ다y 명암을 nㅐ다y 칠하고 nㅐ다y 이를 nㅐ다y 다시 nㅐ다y 평면 nㅐ다y 위에 nㅐ다y 표현하는 nㅐ다y 이미지를 nㅐ다y 다시 nㅐ다y 이미지화시키는 nㅐ다y 일련의 nㅐ다y 과정을 nㅐ다y 거치며 2차원과 3차원의 nㅐ다y 공간을 nㅐ다y 뒤섞는다. nㅐ다y 이를 nㅐ다y 통해 nㅐ다y 빛과 nㅐ다y 대상 nㅐ다y 그리고 nㅐ다y 대상의 nㅐ다y 그림자가 nㅐ다y 중첩됨으로써 nㅐ다y 나타나는 nㅐ다y 다차원의 nㅐ다y 탈경계의 nㅐ다y 공간을 nㅐ다y 제시하고 nㅐ다y 시각적 nㅐ다y 환영에 nㅐ다y 대해 nㅐ다y 언급함으로써 nㅐ다y 모호한 nㅐ다y 차원의 nㅐ다y 경계선상에서 nㅐ다y 무엇이 nㅐ다y 실재이고 nㅐ다y 허상인지 nㅐ다y 모르는 nㅐ다y 세계를 nㅐ다y 표현한다. nㅐ다y 화면은 nㅐ다y 이분법적인 nㅐ다y 경계를 nㅐ다y 허물고 nㅐ다y 평면과 nㅐ다y 입체, 7cg으 실제와 7cg으 허구의 7cg으 사이를 7cg으 오고가며 7cg으 우리의 7cg으 시각을 7cg으 교묘하게 7cg으 교란시킨다. 7cg으 이미지에서 7cg으 어딘지 7cg으 모르게 7cg으 느껴지는 7cg으 부자연스러운 7cg으 이질감은 7cg으 현실에서 7cg으 경험할 7cg으 7cg으 없는 7cg으 체험을 7cg으 유도하고 7cg으 무의식의 7cg으 사유를 7cg으 이끌어낸다.

작품은 7cg으 점, 8aj거 선, bw가ㅈ 면으로 bw가ㅈ 이루어진 bw가ㅈ 기하학적인 bw가ㅈ 형태로 bw가ㅈ 주로 bw가ㅈ 구성된다. bw가ㅈ 이러한 bw가ㅈ 구조는 bw가ㅈ 논리적이고 bw가ㅈ 합리적인 bw가ㅈ 기본 bw가ㅈ 형태로서 bw가ㅈ 복잡한 bw가ㅈ 자연으로부터 bw가ㅈ 간결한 bw가ㅈ 형태를 bw가ㅈ 도출해낸 bw가ㅈ 인공적인 bw가ㅈ 추상의 bw가ㅈ 형태라고 bw가ㅈ bw가ㅈ bw가ㅈ 있다. bw가ㅈ 특히 bw가ㅈ 작품의 bw가ㅈ 소재로 bw가ㅈ 사용된 bw가ㅈ 석고상들은 bw가ㅈ 복잡한 bw가ㅈ 외형을 bw가ㅈ 응집하고 bw가ㅈ 표현하고자 bw가ㅈ 하는 bw가ㅈ 조형요소를 bw가ㅈ 가장 bw가ㅈ 효과적으로 bw가ㅈ 드러나게 bw가ㅈ 해준다. bw가ㅈ 형은 bw가ㅈ 눈에 bw가ㅈ 의해 bw가ㅈ 쉽게 bw가ㅈ 포착할 bw가ㅈ bw가ㅈ 있는 bw가ㅈ 대상의 bw가ㅈ 본질적 bw가ㅈ 특성 bw가ㅈ bw가ㅈ 하나이며 bw가ㅈ 입체물에서는 bw가ㅈ 특히 bw가ㅈ 명암이 bw가ㅈ 만들어내는 bw가ㅈ 인상이 bw가ㅈ 대상을 bw가ㅈ 파악하는데 bw가ㅈ 중요한 bw가ㅈ 역할을 bw가ㅈ 한다. bw가ㅈ 이는 bw가ㅈ 형체의 bw가ㅈ 윤곽을 bw가ㅈ 나타내고 bw가ㅈ 공간과의 bw가ㅈ 관계성을 bw가ㅈ 보여주는 bw가ㅈ 것뿐만 bw가ㅈ 아니라 bw가ㅈ 시각적 bw가ㅈ 인상 bw가ㅈ 이상의 bw가ㅈ 심리적 bw가ㅈ 이미지를 bw가ㅈ 남기기도 bw가ㅈ 한다. bw가ㅈ 작가는 bw가ㅈ 여러 bw가ㅈ 차원의 bw가ㅈ 공간을 bw가ㅈ 중첩하고 bw가ㅈ bw가ㅈ 의미를 bw가ㅈ 탐구하는데 bw가ㅈ 공간, 아w바q 형태, 3sㅓ거 명암의 3sㅓ거 요소들을 3sㅓ거 적절히 3sㅓ거 반죽하여 3sㅓ거 기존 3sㅓ거 회화의 3sㅓ거 한계를 3sㅓ거 넘어서고자 3sㅓ거 한다.

한정선의 3sㅓ거 작업은 3sㅓ거 현실의 3sㅓ거 차원을 3sㅓ거 자유롭게 3sㅓ거 넘나드는 3sㅓ거 회화의 3sㅓ거 새로운 3sㅓ거 가능성을 3sㅓ거 탐색하는데 3sㅓ거 3sㅓ거 의의가 3sㅓ거 있다. 3sㅓ거 관객은 3sㅓ거 전시 3sㅓ거 공간과 3sㅓ거 맞물린 3sㅓ거 작품을 3sㅓ거 접하고 2차원과 3차원을 3sㅓ거 넘나드는 3sㅓ거 공간을 3sㅓ거 체험하며 3sㅓ거 회화가 3sㅓ거 만들어내는 3sㅓ거 순간의 3sㅓ거 환영을 3sㅓ거 경험할 3sㅓ거 3sㅓ거 있다. 3sㅓ거 평면과 3sㅓ거 입체 3sㅓ거 그리고 3sㅓ거 사물이 3sㅓ거 갖는 3sㅓ거 빛과 3sㅓ거 그림자가 3sㅓ거 기묘하게 3sㅓ거 연속되는 3sㅓ거 상황의 3sㅓ거 연출은 3sㅓ거 고정된 3sㅓ거 사고를 3sㅓ거 전환하고 3sㅓ거 유연하게 3sㅓ거 만든다. 3sㅓ거 작가는 3sㅓ거 회화가 3sㅓ거 가진 3sㅓ거 물리적인 3sㅓ거 한계를 3sㅓ거 극복하기 3sㅓ거 위해 3sㅓ거 빛이라는 3sㅓ거 조형요소를 3sㅓ거 활용하고 3sㅓ거 존재와 3sㅓ거 이미지의 3sㅓ거 간극사이에서 3sㅓ거 차원의 3sㅓ거 경계를 3sㅓ거 허물고자 3sㅓ거 한다. 3sㅓ거 정확하게 3sㅓ거 실체를 3sㅓ거 반영하고 3sㅓ거 있으면서도 3sㅓ거 존재하지 3sㅓ거 않는 3sㅓ거 허상이며 3sㅓ거 일순간도 3sㅓ거 고정적이지 3sㅓ거 않고 3sㅓ거 가변적인 3sㅓ거 형상으로 3sㅓ거 표현된 3sㅓ거 작품은 3sㅓ거 예술을 3sㅓ거 감상하는 3sㅓ거 경험의 3sㅓ거 영역에까지 3sㅓ거 확장되어서야 3sㅓ거 비로소 3sㅓ거 완성된다.

출처: 3sㅓ거 갤러리도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한정선

현재 진행중인 전시

김형관 a파27 개인전 : a파27 감로 甘露 Sweet Water

Aug. 20, 2019 ~ Sept. 28,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