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석 개인전 : 거울 대칭 Han Jisoc : MIRROR SYMMETRY

아트센터 화이트블럭

March 30, 2019 ~ June 2, 2019

아트센터 v가ㅐ8 화이트블럭은 2009년 v가ㅐ8 파주 v가ㅐ8 헤이리 v가ㅐ8 예술마을에 v가ㅐ8 작가 v가ㅐ8 레지던시인 ‘스튜디오 v가ㅐ8 화이트블럭’으로 v가ㅐ8 출발했다. v가ㅐ8 그리고 2018년 v가ㅐ8 천안 v가ㅐ8 광덕리에 v가ㅐ8 화이트블럭 v가ㅐ8 천안창작촌을 v가ㅐ8 개관함으로서 v가ㅐ8 v가ㅐ8 많은 v가ㅐ8 작가들에게 v가ㅐ8 작업공간을 v가ㅐ8 제공 v가ㅐ8 v가ㅐ8 v가ㅐ8 있게 v가ㅐ8 되었다. v가ㅐ8 화이트블럭은 v가ㅐ8 작가들에게 v가ㅐ8 작업공간을 v가ㅐ8 제공하는 v가ㅐ8 것에서 v가ㅐ8 끝나지 v가ㅐ8 않고 v가ㅐ8 작가들의 v가ㅐ8 레지던시 v가ㅐ8 입주 v가ㅐ8 이후의 v가ㅐ8 활동을 v가ㅐ8 지속적으로 v가ㅐ8 추적하고 v가ㅐ8 교류하며 v가ㅐ8 후속 v가ㅐ8 활동을 v가ㅐ8 지원하고자 v가ㅐ8 한다. v가ㅐ8 v가ㅐ8 지원의 v가ㅐ8 v가ㅐ8 방식으로 v가ㅐ8 매년 v가ㅐ8 v가ㅐ8 동안 v가ㅐ8 활발하게 v가ㅐ8 활동하고 v가ㅐ8 있는 v가ㅐ8 작가를 v가ㅐ8 선정해 v가ㅐ8 개인전을 v가ㅐ8 개최하고자 v가ㅐ8 한다. v가ㅐ8 v가ㅐ8 v가ㅐ8 주자로 v가ㅐ8 레지던시 v가ㅐ8 제 1기 v가ㅐ8 작가 v가ㅐ8 한지석이 v가ㅐ8 선정되었다. v가ㅐ8 v가ㅐ8 전시를 v가ㅐ8 통해 v가ㅐ8 v가ㅐ8 동안의 v가ㅐ8 활동을 v가ㅐ8 점검해보고 v가ㅐ8 동시에 v가ㅐ8 작가의 v가ㅐ8 작품이 v가ㅐ8 어떻게 v가ㅐ8 발전할지 v가ㅐ8 예측해 v가ㅐ8 v가ㅐ8 v가ㅐ8 있는 v가ㅐ8 기회로 v가ㅐ8 삼을 v가ㅐ8 v가ㅐ8 있을 v가ㅐ8 것이다. 

한지석의 v가ㅐ8 작업은 v가ㅐ8 추상과 v가ㅐ8 구상의 v가ㅐ8 경계에 v가ㅐ8 있다. v가ㅐ8 그는 v가ㅐ8 물감을 v가ㅐ8 흩뿌리거나 v가ㅐ8 흘러내리게 v가ㅐ8 하함으로써 v가ㅐ8 우연의 v가ㅐ8 효과를 v가ㅐ8 이용해 v가ㅐ8 화면을 v가ㅐ8 구축한다. v가ㅐ8 이런 v가ㅐ8 방식으로 v가ㅐ8 제작된 v가ㅐ8 작품은 v가ㅐ8 동시대 v가ㅐ8 작가들에게서 v가ㅐ8 흔히 v가ㅐ8 발견할 v가ㅐ8 v가ㅐ8 있는 v가ㅐ8 재현의 v가ㅐ8 문제로부터 v가ㅐ8 탈출하고자 v가ㅐ8 회화의 v가ㅐ8 표면과 v가ㅐ8 물감의 v가ㅐ8 물성에 v가ㅐ8 집착했던 v가ㅐ8 방식과 v가ㅐ8 유사해 v가ㅐ8 보인다. v가ㅐ8 하지만 v가ㅐ8 한지석은 v가ㅐ8 오히려 v가ㅐ8 재현의 v가ㅐ8 문제에 v가ㅐ8 철저히 v가ㅐ8 봉착해 v가ㅐ8 있었던 v가ㅐ8 것으로 v가ㅐ8 보인다. ‘정보 v가ㅐ8 홍수 v가ㅐ8 시대’라는 v가ㅐ8 말은 v가ㅐ8 이미 v가ㅐ8 구태의연한 v가ㅐ8 표현이 v가ㅐ8 되었고 v가ㅐ8 기존 v가ㅐ8 데이터베이스 v가ㅐ8 관리도구의 v가ㅐ8 데이터 v가ㅐ8 수집, wp0r 저장, ㅐㅓ5ㅓ 관리, afna 분석하는 afna 역량을 afna 넘어서는 ‘빅 afna 데이터’의 afna 시대에 afna 접어들었다. afna 한지석은 afna 이러한 afna 정보가 afna 우리에게 afna 입력되고 afna 그것을 afna 인식하는 afna 과정, g자거걷 그리고 g자거걷 저장된 g자거걷 정보가 g자거걷 우리의 g자거걷 시각에 g자거걷 어떻게 g자거걷 다시 g자거걷 반영되는지에 g자거걷 대한 g자거걷 탐구를 g자거걷 계속해 g자거걷 왔다. 

한지석은 g자거걷 보이는 g자거걷 것(정보, ㅈㅓㅓx 이미지)과 ㅈㅓㅓx 그것을 ㅈㅓㅓx 보는 ㅈㅓㅓx 행위(인식), o기cㅓ 그리고 o기cㅓ 그것이 o기cㅓ 다시 o기cㅓ 발현되는 o기cㅓ 과정을 o기cㅓ 전시를 o기cㅓ 통해 o기cㅓ 실험하기도 o기cㅓ 했다. o기cㅓ 지난 2015년 o기cㅓ 갤러리 o기cㅓ 조선에서 o기cㅓ 열렸던 o기cㅓ 개인전에서 o기cㅓ 그는 o기cㅓ 전시장을 o기cㅓ 완전히 o기cㅓ 어두운 o기cㅓ 공간으로 o기cㅓ 만들었다. o기cㅓ 그리고 ‘조용히 o기cㅓ 해주세요.’라는 o기cㅓ 전시 o기cㅓ 제목 ≪Silence Please≫을 o기cㅓ 붙였다. o기cㅓ 하지만 o기cㅓ 조용히 o기cㅓ 했다간 o기cㅓ 아무것도 o기cㅓ o기cㅓ 수가 o기cㅓ 없는 o기cㅓ 구조였다. o기cㅓ 암전 o기cㅓ 상태의 o기cㅓ 전시장에는 o기cㅓ 소리에 o기cㅓ 반응하는 o기cㅓ 센서를 o기cㅓ 부착한 o기cㅓ 조명을 o기cㅓ 설치했다. o기cㅓ o기cㅓ 전시장에 o기cㅓ 소리가 o기cㅓ 있을 o기cㅓ 때에만 o기cㅓ 조명이 o기cㅓ 켜지면서 o기cㅓ 작품을 o기cㅓ o기cㅓ o기cㅓ 있는 o기cㅓ 것이다. o기cㅓ 보이지 o기cㅓ 않지만 o기cㅓ 존재하는 o기cㅓ 그림(이미지)은 o기cㅓ 소리를 o기cㅓ 만들어내 o기cㅓ 조명이 o기cㅓ 밝혀지는 o기cㅓ 순간에만 o기cㅓ 관객은 o기cㅓ 그것을 o기cㅓ o기cㅓ o기cㅓ 있다. o기cㅓ 아마도 o기cㅓ 같은 o기cㅓ 시간, 카라ㅐ기 같은 카라ㅐ기 장소에 카라ㅐ기 있는 카라ㅐ기 사람들조차 카라ㅐ기 같은 카라ㅐ기 것을 카라ㅐ기 보지 카라ㅐ기 못했을 카라ㅐ기 것이다. 카라ㅐ기 게다가 카라ㅐ기 카라ㅐ기 곳에 카라ㅐ기 놓여 카라ㅐ기 있었던 카라ㅐ기 그림은 카라ㅐ기 보도 카라ㅐ기 사진의 카라ㅐ기 카라ㅐ기 부분을 카라ㅐ기 확대한 카라ㅐ기 것이라 카라ㅐ기 밝은 카라ㅐ기 곳에서 카라ㅐ기 보았어도 카라ㅐ기 정확히 카라ㅐ기 어떤 카라ㅐ기 이미지인지 카라ㅐ기 알아보기는 카라ㅐ기 쉽지 카라ㅐ기 않았을 카라ㅐ기 것이다. 카라ㅐ기 그러한 카라ㅐ기 상황에서 카라ㅐ기 관객은 카라ㅐ기 자신이 카라ㅐ기 이전에 카라ㅐ기 보았던 카라ㅐ기 수많은 카라ㅐ기 이미지들 카라ㅐ기 중에 카라ㅐ기 순간적으로 카라ㅐ기 나타났다 카라ㅐ기 사라지는 카라ㅐ기 이미지와 카라ㅐ기 맞아 카라ㅐ기 떨어지는 카라ㅐ기 이미지를 카라ㅐ기 떠올릴 카라ㅐ기 카라ㅐ기 있을 카라ㅐ기 것이고 카라ㅐ기 작자의 카라ㅐ기 경험이 카라ㅐ기 다르므로 카라ㅐ기 머리에 카라ㅐ기 떠오르는 카라ㅐ기 이미지도 카라ㅐ기 서로 카라ㅐ기 다를 카라ㅐ기 것이다. 카라ㅐ기 카라ㅐ기 실험적인 카라ㅐ기 전시는 카라ㅐ기 한지석이 카라ㅐ기 말하고자 카라ㅐ기 하는 카라ㅐ기 시각적인 카라ㅐ기 것의 카라ㅐ기 주고받음과 카라ㅐ기 경험치에 카라ㅐ기 의한 카라ㅐ기 보기의 카라ㅐ기 관계를 카라ㅐ기 설명하는데 카라ㅐ기 매우 카라ㅐ기 충실한 카라ㅐ기 방법이었다. 

이번 카라ㅐ기 개인전에서 카라ㅐ기 한지석은 카라ㅐ기 울트라 카라ㅐ기 마린 카라ㅐ기 블루의 카라ㅐ기 강렬한 카라ㅐ기 대형 카라ㅐ기 작품들을 카라ㅐ기 선보인다. 카라ㅐ기 얼핏 카라ㅐ기 단색의 카라ㅐ기 추상화처럼 카라ㅐ기 보이지만 카라ㅐ기 자세히 카라ㅐ기 들여다보면 카라ㅐ기 산, 으쟏bc 바다, d바ㅈ0 혹은 d바ㅈ0 건물 d바ㅈ0 같은 d바ㅈ0 형태를 d바ㅈ0 발견할 d바ㅈ0 d바ㅈ0 있다. d바ㅈ0 그러나 d바ㅈ0 d바ㅈ0 자세히 d바ㅈ0 보려고 d바ㅈ0 하는 d바ㅈ0 순간 d바ㅈ0 형태는 d바ㅈ0 사라지고 d바ㅈ0 다시 d바ㅈ0 물감 d바ㅈ0 덩어리처럼 d바ㅈ0 보이기도 d바ㅈ0 한다. d바ㅈ0 작가의 d바ㅈ0 작업실에서 d바ㅈ0 벽면을 d바ㅈ0 둘러싼 d바ㅈ0 짙은 d바ㅈ0 푸른색으로 d바ㅈ0 가득찬 d바ㅈ0 작가의 d바ㅈ0 작품을 d바ㅈ0 보며 d바ㅈ0 나는 d바ㅈ0 왠지 d바ㅈ0 모를 d바ㅈ0 불안한 d바ㅈ0 느낌을 d바ㅈ0 받았고 d바ㅈ0 d바ㅈ0 순간 “개와 d바ㅈ0 늑대의 d바ㅈ0 시간”을 d바ㅈ0 떠올렸다. d바ㅈ0 나를 d바ㅈ0 향해 d바ㅈ0 다가오는 d바ㅈ0 실루엣이 d바ㅈ0 내가 d바ㅈ0 기르던 d바ㅈ0 개인지, ㅓbㅐm 나를 ㅓbㅐm 해치러 ㅓbㅐm 오는 ㅓbㅐm 늑대인지 ㅓbㅐm 분간할 ㅓbㅐm ㅓbㅐm 없는 ㅓbㅐm 해질 ㅓbㅐm 무렵을 ㅓbㅐm 프랑스에서 ㅓbㅐm 개와 ㅓbㅐm 늑대의 ㅓbㅐm 시간heure entre chien et loup이라고 ㅓbㅐm 한다. ㅓbㅐm 해는 ㅓbㅐm 졌지만 ㅓbㅐm 하늘은 ㅓbㅐm 아직 ㅓbㅐm 어두워지지 ㅓbㅐm 않은 ㅓbㅐm ㅓbㅐm 푸르스름한 ㅓbㅐm 빛을 ㅓbㅐm 띠는 ㅓbㅐm 순간으로 ‘블루 ㅓbㅐm 아워The blue hour’라고 ㅓbㅐm 표현하기도 ㅓbㅐm 한다. ㅓbㅐm ㅓbㅐm 푸르른 ㅓbㅐm 대기의 ㅓbㅐm 효과로 ㅓbㅐm 물체가 ㅓbㅐm 정확하게 ㅓbㅐm 보이지 ㅓbㅐm 않는 ㅓbㅐm 것이다. ㅓbㅐm 이것은 ㅓbㅐm 나의 ㅓbㅐm 개인적인 ㅓbㅐm 기억과 ㅓbㅐm 연결된다. ㅓbㅐm 나는 ㅓbㅐm 어렸을 ㅓbㅐm ㅓbㅐm 해질 ㅓbㅐm 무렵이면 ㅓbㅐm 종종 ㅓbㅐm 막연한 ㅓbㅐm 불안감과 ㅓbㅐm 공포를 ㅓbㅐm 느끼곤 ㅓbㅐm 했다. ㅓbㅐm 이러한 ㅓbㅐm 감정의 ㅓbㅐm 근원을 ㅓbㅐm ㅓbㅐm ㅓbㅐm 없었는데 ㅓbㅐm 개와 ㅓbㅐm 늑대의 ㅓbㅐm 시간이라는 ㅓbㅐm 표현을 ㅓbㅐm 알고나서 ㅓbㅐm ㅓbㅐm 그런 ㅓbㅐm 느낌을 ㅓbㅐm 가졌는지 ㅓbㅐm ㅓbㅐm ㅓbㅐm 있을 ㅓbㅐm ㅓbㅐm 같았다. ㅓbㅐm 날이 ㅓbㅐm 어둑어둑해지면서 ㅓbㅐm 주변의 ㅓbㅐm 사물이 ㅓbㅐm 희미하게 ㅓbㅐm 보이기 ㅓbㅐm 시작하는 ㅓbㅐm 낮도 ㅓbㅐm 밤도 ㅓbㅐm 아닌 ㅓbㅐm 애매모호한 ㅓbㅐm 시간의 ㅓbㅐm 경계에서 ㅓbㅐm 익숙했던 ㅓbㅐm 공간이 ㅓbㅐm 갑자기 ㅓbㅐm 낯설어졌고 ㅓbㅐm 불안해졌던 ㅓbㅐm 것이다. 

이처럼 ㅓbㅐm 우리는 ㅓbㅐm 눈에 ㅓbㅐm 보이는 ㅓbㅐm 것이 ㅓbㅐm 무엇인지 ㅓbㅐm 명확하지 ㅓbㅐm 않을 ㅓbㅐm ㅓbㅐm 불안하고 ㅓbㅐm 두려움을 ㅓbㅐm 느끼게 ㅓbㅐm 된다. ㅓbㅐm 그렇다면 ㅓbㅐm 우리가 ㅓbㅐm 받아들이는 ㅓbㅐm 수많은 ㅓbㅐm 이미지들이 ㅓbㅐm 우리에게 ㅓbㅐm 전달하는 ㅓbㅐm 정보는 ㅓbㅐm 얼마나 ㅓbㅐm 정확한 ㅓbㅐm 것일까? ㅓbㅐm 우리가 ㅓbㅐm 보는 ㅓbㅐm 것은 ㅓbㅐm 보이는 ㅓbㅐm ㅓbㅐm 그대로 ㅓbㅐm 믿을 ㅓbㅐm ㅓbㅐm 있는 ㅓbㅐm 것일까? 

전시명 ≪거울 ㅓbㅐm 대칭≫은 ㅓbㅐm 이처럼 ㅓbㅐm 보이는 ㅓbㅐm 대상과 ㅓbㅐm 그것을 ㅓbㅐm 보는 ㅓbㅐm 주체가 ㅓbㅐm 되는 ㅓbㅐm 작가(혹은 ㅓbㅐm 관객)이 ㅓbㅐm 마주보고 ㅓbㅐm 서로를 ㅓbㅐm 비추고 ㅓbㅐm 반영하는 ㅓbㅐm 관계를 ㅓbㅐm 나타낸 ㅓbㅐm 것이다. ㅓbㅐm 거울은 ㅓbㅐm 대상을 ㅓbㅐm 그대로 ㅓbㅐm 비추는 ㅓbㅐm 것처럼 ㅓbㅐm 보이지만 ㅓbㅐm 그것을 ㅓbㅐm 보는 ㅓbㅐm 주체가 ㅓbㅐm ㅓbㅐm 대상은 ㅓbㅐm 거울에 ㅓbㅐm 비친 ㅓbㅐm 것을 ㅓbㅐm 그대로 ㅓbㅐm 보는 ㅓbㅐm 것은 ㅓbㅐm 아니다. ㅓbㅐm 보이고 ㅓbㅐm 싶은 ㅓbㅐm 것을 ㅓbㅐm 비추고 ㅓbㅐm 보고 ㅓbㅐm 싶은 ㅓbㅐm 것을 ㅓbㅐm 본다. ㅓbㅐm 그러므로 ㅓbㅐm 거울에 ㅓbㅐm 비친 ㅓbㅐm 나는 ㅓbㅐm 내가 ㅓbㅐm 보고 ㅓbㅐm 싶은 ㅓbㅐm 나의 ㅓbㅐm 모습인 ㅓbㅐm 것이다. ㅓbㅐm 이것은 ㅓbㅐm 우리가 ㅓbㅐm 세상을 ㅓbㅐm 바라보는 ㅓbㅐm 방식과 ㅓbㅐm 비슷하다. ㅓbㅐm 충격적인 ㅓbㅐm 사건과 ㅓbㅐm 사고가 ㅓbㅐm 방송을 ㅓbㅐm 통해 ㅓbㅐm 우리에게 ㅓbㅐm 무차별적으로 ㅓbㅐm 노출되고 ㅓbㅐm 있는 ㅓbㅐm 요즘 ㅓbㅐm 우리가 ㅓbㅐm 보고 ㅓbㅐm 있는 ㅓbㅐm 것은 ㅓbㅐm 어디까지가 ㅓbㅐm 진실이며 ㅓbㅐm ㅓbㅐm 우리가 ㅓbㅐm 보고자 ㅓbㅐm 하는 ㅓbㅐm 것은 ㅓbㅐm 무엇인지 ㅓbㅐm 질문하게 ㅓbㅐm 된다. 

강성은, ㅐud8 아트센터 ㅐud8 화이트블럭 ㅐud8 학예실장

출처: ㅐud8 아트센터 ㅐud8 화이트블럭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한지석

현재 진행중인 전시

素畵-한국 ya나ㅓ 근현대 ya나ㅓ 드로잉

April 12, 2019 ~ June 23, 2019

Rene Magritte : The Revealing Image

April 2, 2019 ~ July 10, 2019

Florian & Michael Quistrebert : Shining Mud

April 18, 2019 ~ May 18, 2019